'혁명'에 해당되는 글 10건

  1. 2012.06.21 청바지, 노동자의 작업복에서 권력이 되기까지 by 파비 정부권 (6)
  2. 2010.03.26 '추노' 잔혹한 반전 뒤에 떠오르는 희망? by 파비 정부권 (2)
  3. 2010.03.19 '추노' 대길이 선택한 마지막 운명은? by 파비 정부권 (18)
  4. 2010.03.11 '추노' 배신자의 명분, "범을 잡으려면 호랑이굴에 들어가야" by 파비 정부권 (7)
  5. 2010.03.04 추노, 그들의 예정된 운명은 '한패'였다 by 파비 정부권 (16)
  6. 2010.02.25 추노, 가장 혁명적인 인물은 언년이가 아닐까? by 파비 정부권 (13)
  7. 2010.02.22 '추노' 나쁜놈하고 좋은 일 해도 되는 것일까? by 파비 정부권 (7)
  8. 2010.02.12 추노, 운명의 갈림길에 선 대길의 선택은? by 파비 정부권 (4)
  9. 2010.01.30 양반귀족 대길이 추노꾼이 된 까닭? by 파비 정부권 (47)
  10. 2009.07.23 혁명? 이명박만큼만 하세요 by 파비 정부권 (7)

본 도서 리뷰는 TISTORY와 알라딘이 제공하는 서평단 리뷰 포스트입니다 
청바지 세상을 점령하다
청바지변천사,
자유와 저항에서 구속과 권력으로

청바지는 원래 작업복으로 태어났다. 노동계급의 작업복. 청바지가 탄생할 즈음, 1848년은 세계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한 해였다. 혁명의 소용돌이가 유럽을 휩쓸었다. 프랑스에서 일어난 2월 혁명은 독일의 3월 혁명으로 이어지며 전 유럽을 혁명의 열병 속으로 밀어 넣었다. 마르크스와 엥겔스는 공산당선언을 발표했다. 이 짤막한 한 권의 책은 유령처럼 나타나 성경을 능가하는 독자를 확보하며 세계를 양분했다.


1848년은 미국에게도 매우 중요한 한 해였으며 전환기였다. 미국은 멕시코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대가로 콜로라도, 네바다, 아리조나, 뉴멕시코, 캘리포니아를 얻었다. 1848년 어느 날, 캘리포니아에서 금이 발견되었다. 스코틀랜드 출신 제임스 윌슨 마셜은 제재소의 방수로를 점검하다 번쩍이는 물체를 발견했다. 골드러쉬의 시작이었다.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이때 유태인 리바이 스트라우스도 그 대열에 합류했는데 그는 금을 캐기 위해서가 아니라 천막촌으로 변한 캘리포니아에 천을 팔기 위해서였다. 

최초의 청바지는 천막용 천으로부터
그러나 리바이의 천은 품질문제, 재고누적 등으로 곧 커다란 곤경에 처한다. 모든 성공담이 그러하듯 위기는 늘 기회와 함께 찾아온다. 리바이 스트라우스에게도 기회는 위기 속에 숨어 찾아 들었다. 납품 클레임에다 엄청난 재고, 산더미 같은 빚과 밀린 임금에 허덕이던 리바이의 눈에 광부들의 낡은 작업복이 들어왔다. 천막 재고는 당장 캘리포니아 노동자들을 위한 바지로 변신한다.

질기고 튼튼한 작업복은 노동자들로부터 폭발적인 호응을 받았다. 1853년 리바이는 <Levi Strauss Firm>을 설립했고 후일 Livi's사의 시초가 되었다. 리바이스의 청바지는 진화했다. 뻣뻣하고 무겁고 거친 천막용 회색 범포는 프랑스 님 지방에서 생산되는 서지 드 님(데님)이라고 불리기도 하고 제노바의 이름을 따 진(jean)이라고도 불리는 보다 부드러운 천으로 대체되었다. 그리고 뱀을 피해 일 해야 하는 광부들을 위해 푸른 물감을 들였다. 


청바지가 푸른색으로 태어난 이유는 간단했다. 바로 광산노동자들의 작업복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유는 여기에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 청색은 이미 오래 전부터 서민들의 색이었다. 바스코다가마(Vasco Da Gama)가 항로를 개척하여 햇빛에 잘 바래지도 않으며 거친 노동에 긁히거나 때도 잘 타지 않는 청색염료 인디고를 얼마든지 값 싸고 손쉽게 구할 수 있도록 해 준 이후로 청색은 서민에게 친숙한 그리하여 너무나 평범한 색이 되었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블루칼라의 옷이 된 것이다.

청바지 세상을 점령하다 - 10점
TBWA KOREA 지음/알마
 “인간은 상징을 조작하는 동물이다.” 
                        상징은 기호의 한 형태다. 
                인간은 옷으로 그 ‘시대’의 생각을 말할 수 있다.

    청바지는 노동자의 끈기와 강인함에서 새로운 상징으로 진화해왔다.
 

    
청바지 사회문화사로 세상을 읽다
     프래그머티즘에서 팍스아메리카나로,
          제임스 딘에서 양희은으로,
          노동에서 여가로,
     미국에서 세계로,
     실용에서 사치로,
          마초에서 페미닌으로, 
     반항에서 제도권으로,
     해방에서 구속으로,
          변방에서 중심으로,
     대량생산에서 수제로…

청바지 150년의 역사를 기록한 책

《청바지 세상을 점령하다》는 캘리포니아 광부의 작업복으로 태어난 청바지가 어떻게 진화하고 발전했으며 세상을 점령했는가에 대한 지난 150여 년의 역사를 감각적인 디자인과 문장으로 엮어놓은 책이다. 이 책을 보는 순간, 책을 읽는다기보다는 마치 한편의 다큐멘타리 영화를 보는 듯한 착각에 빠졌다. 아니 그것은 착각이 아니라 사실이었다. 이 책은 다큐멘타리 영화다. 한 편의 기록영화를 감상하듯 나는 이 책을 단숨에 읽어 치웠다.

표지부터가 스타일뤼시한 이 책의 저자는「TBWA KOREA」다. 티비와 코리아? 이름부터가 생소하면서 남다르다. TBWA KOREA는 광고회사다. 매출기준으로는 업계 2위, 평판에서는 업계 1위의 매우 괜찮은 광고회사다. 무엇보다 이들은 세상에 화젯거리를 던질 줄 아는 것을 자랑으로 여기는 현재보다는 미래가 더 밝은 광고회사다. 우리 눈에 익숙한 광고를 수없이 만들어 낸 이 회사는 그러나 단순한 광고회사이기를 거부한다. 그리고 그들은 거부의 증표 중 하나로 이 책을 냈다. 

우선 이 책은 읽는 것이 아니라 감상하는 것이라는 필자의 느낌을 확인하듯 저자 소개부터 독특하게 시작한다. 

함께한 사람들
《청바지 세상을 점령하다》는 7명의 TBWA KOREA의 차애리, 허진웅, 윤혜진, 김현우, 이상민, 조주연, 양희선이 글을 쓰고, 1명의 사람 좋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TBWA KOREA 박승욱 부장)가 진행했고, 1명의 익스큐티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TBWA KOREA 박웅현 ECD)가 총감독을 맡았다.


마치 영화의 오프닝이나 엔딩에 등장하는 출연진과 제작진의 자막 같지 않은가? 이 오프닝을 접하는 순간 우리는 “블랙홀 같은 눈빛”과 “스펀지 같은 감수성”에 빠질 각오를 해야 한다. “눈부신 아이디어의 서식지”를 탈출한 이 책은 읽는 내내 “롤로코스터를 타는” 듯한 현기증으로 우리를 압도한다. 실로 이 책은 실존하는 찬란함으로 빛날 뿐 아니라 젊은 시절에 대한 향수를 자극하기까지 한다.

젊음과 자유와 저항의 상징 청바지
우리의 젊은 시절을 대표하는 것이 무엇이었던가? 생맥주, 통기타와 음악다방의 MC, 그리고 이 모든 것들을 상징으로 만들어내는 청바지. 청바지가 없이 어떻게 젊음을 논할 수 있단 말인가. 캘리포니아 광부의 작업복으로 세상에 태어난 청바지는 그러나 우리의 젊음에서 프롤레타리아의 규제와 구속 대신에 자유와 반항의 상징으로 다시 태어났다.

절제된 프래그머티즘(실용주의)으로 대공황과 양차대전을 견디어낸 프롤레타리아의 청바지도 드디어 자유를 갈망하기 시작한다. 팍스아메리카의 영광과 함께 청바지를 입은 제임스 딘이 등장했다. 그는 자유와 반항의 아이콘이었다. 1960년대를 달구었던 변혁의 회오리 바람 속에도 청바지를 입은 젊은이들이 나타났다. 그들은 청재킷과 청바지에 전쟁과 핵무기, 침략을 반대하는 구호를 페인팅 했다. 

평화와 평등을 외치는 그들로 인해 “가장 미국적이던 청바지는 미국을 거부하는 상징으로 변했다.” 노동의 복장이 투쟁의 복장으로 변한” 것이다. 그리하여 청바지는 “가장 혁신적인 의복이라는 지위를 얻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1980년대에 청바지는 “움직이고 달리는” 투쟁현장의 복장으로 등장했다. 청바지는 자유와 저항의 목소리를 뿜어내는 젊음의 상징이었다. 그리고 2000년대에 이르러 청바지는 다시 한 번 변신을 시도한다.

새로운 종족 보보스, "넥타이와 청바지는 평등하다"
“넥타이와 청바지는 평등하다.” KTF의 광고 카피처럼 청바지를 입은 CEO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일명 보보스라고 불리는 신종 엘리트들로서 칼라 없는 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캐주얼을 신었다. 이들은 부르주아의 삶을 살지만 보헤미안의 정신세계를 포기하려고 하지 않는다. 오히려 보헤미안적 저항정신을 보다 전면에 내세우기 위해 노력했다. “물질주의에 반대하는 부자들” “엘리트주의에 반대하며 자란 엘리트”, 이것이 이들에 대한 수사다.

보보스는 WASP(White Anglo Saxson Protestant)라고 불리는 전통적인 기득권 집단이 아니면서 교육 받은 엘리트로서 부르주아의 영토에 진입한 새로운 종족이었다. 이들의 등장은 블루진에도 상당히 혁명적인 변화를 가져왔다. 고가의 프리미엄진이 등장했다. “보보스는 하위 계층과 같은 품목을 공유하지만 보다 고가의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다. “전혀 다른 지점에 존재하던 보보스와 청바지의 만남은 청바지 역사에 큰 전환점을 만들었다.”

누구라도 잘어울리는 "청바지와 컨버스"의 문화코드에 비해 개성 강한 프리미엄진과 짝꿍 하이힐은 또 하나의 코드다.


19세기 프롤레타리의 작업복으로 탄생한 청바지는 팍스아메리카나의 시작과 함께 검은 음료 코카콜라와 헐리우드와 더불어 세계를 점령했다. 1929년 이전, 청바지는 패셔너블한 옷이 아니었다. 특별한 격식이 필요하거나 멋지거나 스타일뤼시한 것과도 거리가 멀었다. 그저 거친 노동환경에 적합한 질긴 작업복이었다. 그러나 청바지는 대공황을 거치면서 자신만의 상징을 획득했다. 바로 ‘끈기’와 ‘강인함’그리고 ‘힘’이었다. 

대공황으로 무너져가던 미국을 살린 노동계급의 상징성에 카우보이의 멋과 실용주의와 보보스의 철학이 덧칠해졌다. 청바지는 진화했다. 노동현장에서 자유와 저항의 상징으로 태어난 블루진이 이제 세계를 주름잡는 팍스아메리카나와 더불어 점령군이 되었다. 블루진은 마지막 식민지라는 여자의 세계도 가만 내버려두지 않았다. 남성성을 대표하던 청바지는 여자들도 점령했다. 프리미엄화되고 개성이 강해지지기 시작하면서 블루진도 화장을 하기 시작했다. 

청바지는 여성을 두 개의 계급으로 분열시켰다
《청바지 세상을 점령하다》는 마지막 장에서 여자들이 어떻게 청바지에 구속당하는지에 대해 선명한 LCD화면처럼 자세히 보여준다. 블루진이 하나의 권력이 되기 위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에 대한 디테일을 보여주는 것이 이 책의 마지막 임무다. 블루진은 최후의 식민지 여성을 새로운 식민지로 삼았다. 청바지는 여성들의 몸을 중세의 코르셋에서 풀어주는 대신 그녀들의 종교가 된 것이다. 

그리고 청바지는 여성들을 새로운 계급으로 분열시켰다. 이 책은 마지막 장에서 이렇게 말하고 있다.

미국광산노동자. 1981년 브룩쉴즈는 "나와 캘빈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어요!" 란 캘빈 클라인 블루진광고로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전지현이나 정려원처럼 축복받은 몸매를 자신 있게 드러내고
어떤 스타일의 청바지든 멋스럽게 소화해내며
우월감을 느끼는 계급과,

그런 그녀들의 몸과 자시의 몸을 번갈아보며 열등감을 느끼고
몸을 움츠리며, 노출 패션을 조장하는 더운 여름이 한없이
원망스러운 계급”


계급간의 괴리가 생기자, 청바지는 (이전에 노동자 계급의 편에 섰던 것처럼) 열등감을 느끼는 계급의 편에 섰다.


다양한 스타일과 색으로
몸매를 보정해주고
청바지가 가진 스타일뤼시함을
그녀들에게도 선물했다.
청바지의 다양한 스타일과
컬러가 생겨나기 시작한 것이다.


중세여성의 코르셋과 재단사를 풍자한 그림


그러나 이런 친절한 디테일을 꼼꼼히 들여다볼 열등한 계급의 여성들이 과연 몇이나 될지는 의문이다.  아무리 뚱뚱하고 짧은 다리를  소유한 여자라도 꼭 전지현과 같은
블루진을 고집하려고 하는 것은 프롤레타리아이면서도 늘 부르주아의 영토를 꿈꾸는 것과 마찬가지가 아닐른지….
블루진 다큐《청바지 세상을 점령하다》의 마지막 나레이션은 이렇게 마무리하는 것으로 끝맺는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데님 바지를 갖추고 있는 곳.
현대백화점 무역센터 5층. 청바지 편집 매장 ‘데님바’
그곳에는 9개 나라, 50여 개 브랜드, 450여 가지 스타일의
바지가 가지런히 걸려 있다.

자신이 선택할 수 있는 청바지는
과연 얼마나 될까
청바지를 보고 있는 여성들이
청바지를 고르는 것일까
청바지가 이 여성들을 고르는 것일까?
 
 

우리는 과거를 읽었다, 미래를 읽는 건 독자들의 몫?
이 책은 별도로 어떤 결론을 내려고 애쓰는 것 같지는 않다. 이 책을 만들어낸 이들이 광고회사의 카피라이터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아마도 이들은 이 책의 결말이나 결론도 소비자들의 몫으로 남겨두려고 하는 것일까? 청바지의 미래까지 포함해서…. 경쾌하고 발랄한 문체와 신선한 디자인과 편집은 이 책의 장점이다. 그러나 그 경쾌함과 발랄함 뒤에는 메시지의 모호함이 꽤나 아픈 단점으로 투영된다. 어쩌면 그조차도 광고 전문가들인 저자들의 의도일지 모르겠지만….

그런데 나는 이 책을 다 읽고 난 후에 또 다른 문제점을 하나 발견했다. 끈질기고 강인한 프롤레타리아의 상징성과 자유와 저항, 재해석과 창조 의지를 담은 청바지를 스타일뤼시하면서 자극적인 디자인으로 편집한 이 책이 매우 아이러니한 결함을 하나 갖고 있었다. 스타일에 치중한 탓인지 제본이 조금 허약하다. 두세 차례 책을 뒤적이고 난 지금 청바지 무늬로 포장된 이 책의 일부가 틑어지기 시작했다.

스타일뤼시하면서도 100년이 가도 틑어지지 않을 튼튼한 책을 만들어낼 수는 없을까. 청바지처럼…. 청바지처럼 너무나 친숙하고 그리하여 너무나 평범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기 위한 책이라면. 그러나 어쨌든 이 책의 획기적인 시도는 성공했다고 본다. 그러므로 꼭 한 번 읽어볼 만한 책이다. 새로운 도전을 맞이할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이라면.       
  파비   (주) “ ” 안은 《청바지 세상을 점령하다》본문 인용/이미지도 모두 《청바지 세상을 점령하다》속 사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sdgfd 2009.04.07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화로까지 이어지는 새로운 영++어 이론
    반++드시 알아야 할 새로운 영++어이론이 나왔습니다.
    영++어는 형식자체가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다+ 음+카+ ㅍ ㅔ〈이제ㆍ영어의ㆍ의문이ㆍ풀렸다〉로
    들어가 보세요.

  2.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8 0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카테고리의 리뷰어들은 같은 책을 받은 것일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
    저도 이 책을 받았거든요.
    어제 다 읽었는데 이제 서평 올려야 할텐데. ^^

    리뷰 작성하시느라 수고 많으셨겠네요.
    써본 사람은 안다는... ^^

    서평 올리면 트랙백 보낼게요. ^^

  3. Favicon of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BlogIcon moncler chaquetas 2013.01.04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ne femme de 86 an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grièvement blessée par un homme qui lui avait arraché son sac le 30 décembre dans un quartier résidentiel de Vauvert (Gard),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au sud de 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me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utlet, est décédée au cours de la nuit de mardi à mercredi,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chaquetas, a-t-on appris auprès des gendarme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Related articles:


    http://yopangyopang.tistory.com/330 http://yopangyopang.tistory.com/330

    http://firstname.tistory.com/category/?page=177 http://firstname.tistory.com/category/?page=177

  4. Favicon of http://www.hermesoutletx.com/ BlogIcon bolsos hermes 2013.01.06 1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edi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rigida di farlo ad ogni curva, gli occhi nervosi fissando i gatti, Enthone Ming da capire. Gatto divertente viene tolto. "Hai paura dei gatti?""Basta che non mi piace .... quando ero un bambino morso da un gatto." hermes stese la sua mano destra, dito indice sul cerchio di luce segni di denti. Non nota per l'età, non guardare.

    "State tranquilli,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comportato, non mordere, hermes?" Per rispondere al suo grido grido allegro."Spero di sì, ma voglio stare lontano da me." hermes o vigilanza sguardo a fissarla.«Be ', se vuoi." Non ha importanza tolto gatto "hermes tardi Non essere troppo vicino agli anziani,http://www.hermesitalyz.com/ sai una cosa?"

    Il "meow a" offeso"Ben educati, obbediente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si prende la pesca, fare zuppa di pesce per voi da mangiare.""~ Meow".hermes guardò con sospetto lasciare il retro di una persona, un animale domestico è una coincidenza? Il gatto sembra di ascoltare davvero capire ah Enthone Ming!

  5. Favicon of http://www.planchasghdeu.com/ BlogIcon ghd españa 2013.03.24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사람됨을 알고자 하면 그의 친구가 누구인가를 알아보라.

지랄 같은 세상을 향한 업복이의 마지막 분노

큰일 났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우려하던 대로 그분은 이경식의 끄나풀이었습니다. 저는 앞에 그분은 이경식의 끄나풀이어서는 안 되며 절대 되어서도 안 된다고 역설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이렇게 적었습니다. 이렇게 적은 이유는 역시 희망 섞인 말을 하면서도 불안했었던 때문이겠지요. 많은 분들의 지적처럼 반전을 위한 장치들이 무수히 있었고 실은 저도 그것을 보았기 때문이지요.


희망에 눈이 멀어 깨닫지 못한 반전

"그러나 만에 하나 제 생각이 틀리면 어떻게 하냐고요? 그럼 큰일 나는 거지요. 제 기분도 기분이지만, 우리에게 앞으로 어떤 희망이 있겠어요?"

그리고 결국 그 '큰일'은 일어나고야 말았습니다. 그분은 노비도 아니었으며 노비당을 만들려고 한 것도 아니었고 더더구나 혁명 같은 건 꿈에도 꾸지 않았습니다. 그는 역시 출세를 위해 이경식이 시키는 대로 일을 꾸민 하수인에 불과했습니다. 그분도 역시 양반이었던 것입니다. 그는 이경식을 만나 이렇게 말했습니다. 

"제 이런 말씀까진 안 드리려고 했는데, 제가 노비들에게 형님이라고까지 하고 있습니다. 그것까지는 어떻게든 참겠지만 냄새는 도저히 못 참겠습니다. 노비들 가까이 가면 냄새가 어찌나 역한지 대업이고 뭐고 당장에 목을 쳐버리고 싶은 심정입니다." 

끝봉이의 주검을 안고 비장한 결심을 하고 광화문 앞에 선 업복이


아, <추노>는 마치 저의 아둔함을 조롱이라도 하려는 듯 너무나 잔인한 반전을 만들고 말았네요. 사람 위에 사람 없는 거라던 그분의 진면목이 바로 저런 것이었다니. 그런데 왜 저는 그분이 진짜 그분이라고 생각했을까요? 이미 천 냥짜리 어음 사건을 통해, 물소뿔 상인들과 청인무사들의 피살 사건을 통해 이경식과의 관련성이 복선으로 깔렸는데도 말입니다. 

그런데도 왜 그랬을까요? 세상을 바꾸자는 그분의 말에 현혹되었던 것일까요? 저 역시도 천한 상것들과 다를 바 없어서?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분의 알현을 받은 이경식이 이렇게 말했지요. "천것들이란 작은 희망만 보여줘도 죽을지도 모르고 따라오게 돼 있으니." 그랬나 봅니다. 그 작은 희망에 잔혹하게 숨어있는 반전을 보지 못 했던가 봅니다.  

노비당이니 혁명이니 하는 것은 원래 없었다

결국 노비당은, 아니 꾐에 빠진 노비들은 전멸하고 말았습니다. 다행이 초복이와 긴 이별을 해야 했던 업복이는 이 자리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뒤늦게 나타난 업복이는 끝봉이로부터 그분의 존재에 대하여 깨닫게 됩니다. 복수를 결심한 업복이는 대궐로 향하고 마침 대궐에서 나오던 이경식과 마주치게 되지요.

이경식과 그분, 그리고 변절자 조선비가 모두 업복이게 죽는다.


그리고 이경식을 구하기 위해 달려오는 그분, 업복이의 총에 이경식과 그분은 허무하게 죽고 말았습니다. 정말 허무한 죽음이었습니다. 그들은 치부를 위해 같은 양반들을 죽이기도 하고, 노비들을 부추겨 세상을 바꾸자는 따위의 불온한 사상을 퍼뜨리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 끝이 이렇게 간단하게 죽음을 맞는 것이었다니.

아무튼 애초부터 노비당은 없었습니다. 그러므로 원래 아무런 희망도 없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제작진은 마지막에 희망을 보여주는 것으로 끝내고 싶다고 했습니다. 어떤 희망이었을까요? 저는 아무리 찾아보았지만 희망 같은 것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대길과 태하, 언년이에게서도 희망 같은 것은 발견되지 않았지요.

대길이의 최후, 역시 멋지다.

대길은 언년이를 위해 죽었습니다. 그는 떠나는 언년이를 보며 이렇게 속으로 뇌까렸지요. "네가 살아야 돼. 네가 살아야 내가 사는 거다." 마치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에서 로베르토 조단이 사랑하는 마리아에게 했던 말과 비슷하더군요. 그러나 제가 보기에 <추노>의 장혁이 훨씬 멋있었습니다.

휘날리는 머리칼 아래 슬프게 빛나는 눈빛, 루지탕에서 보았던 알랑 들롱의 눈빛 이후 처음 보는 아름다움이었습니다. 그러나 역시 그 장혁의 눈빛에서도 저는 희망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혹 어쩌면 송태하가 청나라로 가지 않겠다고 결심하면서 혜원에게 한 이 말을 통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려고 했던 것일까요? 

희망은 어디에서 찾아야 할까? 

"청나라로 가지 않겠습니다. 이땅에 빚을 너무 많이 져서 이땅을 떠날 수가 없을 거 같습니다. 금방 회복될 것입니다. 다 나으면 좋은 세상 만들어야지요. 혜원이 언년이 두 이름으로 살지 않아도 될…."

그러나 그 말을 통해서도 저는 작은 희망 하나라도 건지기가 어려웠습니다. 왜냐하면, 송태하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의문이 앞서기 때문이지요. 송태하는 그저 몰락한 양반에 불과합니다. 그가 할 수 있는 일은 시골에 묻혀 책이나 읽으며 가까운 상것들에게 친절을 베푸는 이상은 없습니다. 너무 무시하는 것일까요?

업복이를 바라보며 두 주먹을 불끈 쥔 노비들


그래도 굳이 희망을 찾아야 한다면, 저는 오히려 업복이와 한집에서 종노릇을 하던 반짝이 애비에게서 찾아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분과 이경식을 죽이고 체포되는 업복이를 먼발치에서 바라보며 두 주먹을 불끈 쥔 그의 모습에서 새로운 희망 같은 것이 보이긴 했습니다. 그를 통해 제2, 제3의 업복이를 볼 수 있으리란 기대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요. 

그러나 그것도 너무나 참혹한, 잔혹하기까지 한 반전 앞에서 힘을 잃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으로선 그들에게 희망을 걸 수밖에 없을 것 같군요. 그들이 스스로의 힘으로 노비당을 만들고 스스로의 운명을 개척하고자 할 때 희망은 아침 태양처럼 떠오르는 것이겠지요. 초복이가 떠오르는 해를 보며 은실이에게 한 말처럼. 

"은실아, 저 해가 누구 건지 알아? 저건 우리 거야. 왜냐하면 우린 한 번도 가져보지 못했으니까."

"우리 같은 노비가 있었다고 세상에 꼭 알리고 죽으마!" 


그녀는 마치 총자루가 업복이의 영혼이라도 된다는 듯이 힘차게 잡고 있었습니다. 힘차게 떠오르는 태양 아래에서…. 그 총자루는 업복이가 마지막 비장한 결심을 하며 던졌던 말을 기억하고 있을까요? 설령 그 총이 그 자리에 없었던들 들었을 거예요. 총은 업복이의 화신이니까요. 그리고 그 말은 초복이에게도 전해졌을 테지요.

"우리가 있었다고, 우리 같은 노비가 있었다고 세상에 꼭 알리고 죽으마! 그렇게만 되믄 개죽음은 아니라니. 안 그러나, 초복아."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하가 몰락한 양반일 뿐??? 2010.03.26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하가 몰락한 양반일 뿐이라니;;성급하신 듯 합니다.ㅠㅠ
    괜찮으시다면 이분의 글을 한 번 읽어 보시겠습니까?

    서론 부분은 생략하고 중간 부분만 싣겠습니다.

    /////......중략.......

    그가 노예로 전락한 뒤 자신의 상황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에 대해(이후 청나라로 도피(?)할 생각만 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맹렬하게 타박하시는 분이 있다는 것을 알고 매우, 안타까웠습니다.

    우리가 아리스토텔레스의‘노예관’

    (그는 노예들이 항상 힘이 세고 장대하다는 사실을 관찰하고, 노예란 자연의 산물이며‘어떤 사람들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로우며 어떤 사람들은 태어날 때부터 노예가 된다. 따라서 노예제는 수단인 동시에 올바르다’라고 말했습니다. 노예와 주인의 관계는 야만인-비(非)그리스인-과 그리스인의 관계와 같다고도 했지요.)

    을 오늘날 21세기의 가치로 재단하며 매도할 수 없는 것처럼
    양반 신분의 태하의 가치관 역시 마찬가지라 생각됩니다.

    확실한 것은 태하는 스스로의 본성을 감추고 가면을 쓰는 지식인과 달랐다는 것입니다.
    그는
    ‘말에 오르면 집을 잊고, 성을 나서면 내 한 몸 잊었노라’
    (上馬忘有家 出城忘有身) 양헌수/병인양요
    ‘군자는 무일(無逸)-편안하지 않음-에 처해야 한다’는 옛말을 지독하게 실천한 사람이었습니다.

    누구나 편안한 것을 좋아하고 추구합니다.
    그러나 정작 편안해지면 무질서한 일상적인 삶에 묻혀서 나태해지고 타락하기 십상이지요.
    수평의 인간은 안일이고 몰락이며 그것은 곧 죽음 아니겠는지요.
    일상의 온전한 기쁨을 외면한 채 오직 가슴 속 깊이 뚜렷한 불꽃을 안고
    그는 한결같이 무.일.했으며 불.편.한 삶을 살아왔습니다.

    시대의 험난한 질곡과 전쟁의 상처 속에서도 비겁과 허약에 반기를 들고,
    그 무간지옥 속에서도 고매한 긍지를 잊지 않았습니다.
    강력한 번뇌로 다가오는 자신의‘바닥’과 싸우면서도
    벼랑 끝에 선 채 그는 꿈을 견디며 준엄한 자존을 지켰습니다.
    무엇보다 태하의 그 검은 눈빛의 풍요로움 속엔
    타인의 고통을 지각할 수 있는 능력과 인간에 대한 강한‘연민’이 있었지요.

    (세상을 지탱하는 가장 위대한 힘은 무엇일까요? 지식도, 열정도, 용기도 아닌 바로 이‘측은지심’아닐런지요.)

    또한, 하늘이 우그러지고 산야가 다 사라져도 순백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그의 칼은 더 격정적이고 더 깊어졌습니다.
    참, 우리의 미소를 오~래도록 펄럭이게 만들었던
    태하의 절대적인 순진성도 잊지 말아야겠군요.
    (사랑이 아닌‘의리’라니요.^^ 물론 그만큼 상처받기 쉬웠겠지만.)

    어떻게 살 것인가.
    이 질문에 대한 인간의 역사는 오래 됐습니다.
    삶에 대한 이 자문(自問) 속의 이상과 현실의 갈등,
    이것은 그때나 지금이나 (앞으로도) 인간의 영원한 숙제일 테지요.

    태하는 이상과 현실의 이 끝없는 진자운동 속에서
    비탄과 절망에 침윤되지 않고‘순결한 의지’로‘충실히’자신의 길을 걸었습니다.
    물론, 한계가 있었습니다.(태하 자신의 한계라기보다 그가 처한 시대적 한계라고 생각합니다만)
    생에 대한 그의 연금술은 절정에 이르지 못하고 결국, 비극적으로 끝나게 되겠지요...

    그러나 그것이 조선시대 태하만의 한계였을까요?
    21세기를 살아 가고 있는 우리 역시
    권력욕망과 화폐욕망이라는 거대한 이데올로기의 한계와 조건 속에 갇혀 있지 않나요?
    오히려 현대의 우리는 태하와 달리,
    사회적 제도나 정의보다 기존 체제 속에서 우리의 실존은 거세된 채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보이는 것만 보고, 보여주는 것만 보.면.서,,,
    단편적이고 감각적인 것에만 반응하는 지극히‘개인적 감성’만을
    우위에 놓고 있지 않나요?
    일상의 압도적인 힘에 눌려 구체적인 경험과 활동은 멀리한 채
    속물적 타협에 속히 이르는 유악함을, 오히려‘순리’로 믿으며
    운.신.하.고. 있지는 않는지요, 우리는???

    제도의 합리성과 사회적 정의를 논하기 전에
    굴욕적인 정의만을 제공하는 세상일지라도 그 단단한 미로 속으로
    망설이지 않고 뛰어들어 퍼덕이는 열정과 기백을 안고 치열하게 방.황.했.던. 태하!였음을
    우리는 기억해야 하지 않을까요?

    정의와 진실은 정치적이라 화려하게 성토하면서도
    실천의 허약함 속에 똑같은 통속의 메커니즘 속으로 매번 반복적으로 회귀할 뿐인 우리가,
    태하의 한계에 대한 냉소와 무례는 차라리,,,
    우리의 낯뜨거운‘허영’ 아닐런지요...

    (그러나 한편으론 그렇게 앞서간 태하의 발자국은 얼마나 든든한 위안인지요.)

    아무리 훌륭한 법과 제도를 완비하고 있을지라도
    그것을 운용하는‘인간의 품성’이 뒷받침 되어주지 못한다면,
    인간의 삶과 사회는 바람직한 방향으로 흘러가기 어렵습니다.

    단 한사람과의 약속을 위해

    (고작 약속, 때문이냐고 봉림대군은 얘기했지만 약속이라는 말의 정의는‘지키기 위함’이라는 전제가 먼저 아닌지요. 소현세자와의 약속은 애국적 대의명분이라기보다는 지켜야만 하는 약속의‘진정성’에 태하는 더 무게를 두었다고 여겨집니다. 완벽하게 진공 포장된 그 내면적 결의가 참 아프게 가슴에 꽂힙니다...)

    정신도 육체도 모두 피폐한 최악의 지점에서도
    위대한 긴장을 끝까지 팽팽하게 끌어안고 갔던 사람,
    완전히 의로운 존재이면서 동시에 철저히 배반당하지만
    유정한 눈으로 끝까지 인간을 긍정하는 사람,
    오직 실용! 오직 능률!만을 기갈이 든 듯 벌컥벌컥 탐식하는 이 시대,
    우리는 이 폭풍 같은 사람, 송.태.하!가 필요합니다.
    그 무엇에도 속박될 수 없는 순수하고 아름다운 치열함의 소유자인 이 사람을!

    인간은 제도를 만듭니다.
    그러나 아주 오래전부터‘제도’가 인간을 결정해 버리는 순환이 되풀이 되고 있지요.
    왜냐하면 인간이 바로 오류이고 불완전한 통찰이며 어리석음이니까요.
    그렇기에 인간은 현존하지 않는 것을 늘 갈망합니다.(가령 유토피아 같은 것이 되겠지요)

    ‘진정한 평등과 풍요’를 누릴 수 있는 고도의 사회는 지금까지 실현된 적도 없고
    앞으로 실현될 가능성도 그리 크지 않다,,,라고 얘기한다면 잔인한 일일까요?
    이 지구상에 근본적으로 전쟁이 폐기되지 않는 한! 그럴 것이다..고 저는 확신합니다.
    인간은 체제의 지속을 위해 혹은 모순을 위해 끊임없이 전쟁에 의.존.해 오고 있으니까요.

    다만 인간은 살아 있는 동안 역사의 모든 미숙과 과오의 조각들을 끌어 모아
    하나 하나 들여다보며 그를 둘러싸고 있는 현실과 그 현실 속의 제도와 사회적 정의의 문제를
    그저 부지런히 해부하고 해체하며 용해시켜야 된다는 것,
    그리고 그 속에서 역사를 해독하고 읽으며
    ‘인간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라는 자문도 잊지 않고 간절히 살피며
    스스로를 완성시켜 나가는 것,
    그것이 역사에 대한 인간의 올바른 태도이자 의무가 아닐까...합니다.

    ................................/////



    음, 댓글로는 좀 길었나요? 실례가 안되었는지 모르겠군요.
    이글은 추노 시청자 게시판에 베스트 글로 올라온 글이랍니다.
    태하에 대해 이런 의견도 가진 분이 있다는 걸 알아 주셨으면 해서요.

    앞으로도 좋은 글 잘 부탁드립니다. 꽃샘 추위에 건강 조심하시구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3.29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글이 늦어 죄송합니다. 어디 멀리 좀 다녀왔거든요. 글 잘 읽었습니다. 전혀 실례가 아니구요. 오히려 고맙지요. 태하가 몰락한 양반일 뿐이란 말에 오해의 소지가 좀 있었던 듯하네요. 그래서, 어쩔까 생각해 봤는데요. 취소하고 싶어지네요. 그러나 이미 본문 글은 지나간 버스가 되었으니 그냥 놔두기로 할게요. 이해바랍니다. 태하는 훌륭한 양반이죠. 다만, 그가 세상을 바꾸기엔 너무 힘이 미약하고 한계가 분명하다는 말씀이었답니다. 세상은 결국 차별 받고 핍박 받는 사람들이 스스로 바꾸어야 하고 바꿀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던 거죠. 암튼, 장문의 글 고맙습니다. ^.^

'추노' 최고 최후의 관심사,
"과연 누가 죽고 누가 살아남을까?"


요즘 블로그 포스트들을 읽어보면 <추노>에서 누가 죽고 누가 살 것인지에 대해 관심이 매우 높은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면 <추노>도 곧 끝날 때가 되었다는 뜻이로군요. 아쉬운 일입니다. 저 같은 TV 연속극 광에게는 좋은 낙 하나가 없어지는 셈이지요. 그러나 어쨌든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법.

과연 누가 죽고 누가 살아남을까요? 우선 주인공들 중 황철웅에 대해 말하자면 그는 틀림없이 죽을 것입니다. 그에게 어떤 숨겨진 연유가 있고 피치 못할 사정이 있든지 간에 그가 악인인 것만은 분명합니다. 그는 완벽한 살인귀로 변모했습니다. 만약 그런 살인행위를 특수한 사정이 있어 용서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그것은 마치 김길태가 피치 못할 사정으로 열세 살짜리 소녀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다음 시체를 유기한 것에 대해 용서해주어야 한다며 팬 카페를 만드는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에게 쏟아지는 것과 같은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황철웅이 죽는 것은 이미 예정되어 있는 운명입니다. 말하자면, 그는 지금 송태하를 쫓는 게 아니라 죽음을 향해 바삐 뛰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그럼 남은 것은 두 사람입니다. 아니 세 사람이죠. 이대길과 송태하 그리고 언년이, 아니 김혜원인가요? 아무튼 이 세 사람이 우리의 관심삽니다. 물론 최장군과 왕손이도 그 생사가 궁금하긴 마찬가집니다. 아, 또 있군요. 업복이는 어떻게 될까요? 그것도 중요한 관심사지요. 그러나 무어라 해도 대길과 태하, 언년이, 이 세 사람의 생사가 핵심입니다.

최장군과 왕손이는 확실히 모르겠습니다. 그들은 아마도 살아서 이천으로 갈 것 같기도 합니다. 이미 대길이가 몰래 삥땅 쳐서 모아둔 돈과 이경식에게 받은 5천 냥이 있으니 '장래의 터전'을 완성하는 데는 문제가 없습니다. 그럼 업복이는? 죽게 되겠지요. 노비들이 당을 만들어 역모―보통 역모가 아니죠―를 일으켰으니 살아남긴 힘들 겁니다.

그러나 지금 돌아가는 모양새를 보면 업복이도 살아남을 것 같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업복이를 죽이기엔 시간이 너무 없다는 것입니다. 이제 <추노>는 단 2부를 남겨두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두 시간이 남은 것이지요. 이 두 시간 동안에 노비당이 대대적인 혁명을 일으키고 전투 과정에서 업복이가 장렬하게 전사하는 장면을 만들긴 좀 무립니다.

혹 모르지요. 한섬이가 어디 갔는지 소식도 없다가 갑자기 나타나서 장렬한 최후를 맞이한 것처럼 업복이도 그렇게 가게 될는지 모를 일입니다. 음, 가만 생각해보니 언년이도 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그녀는 지금 원손을 모시고―데리고 있는 것인지 좀 헷갈리지만―있는 일 외에 이렇다 할 일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 그녀 역시 갑자기 죽는 일이 생긴다면 그야말로 황당 시추에이션 소리 듣기 딱 알맞습니다. 그러므로 그녀도 죽지 않을 거 같습니다. 그럼 결국 남은 최고의 관심사는 대길이와 태하, 이 둘 중에 과연 누가 죽고 누가 살아남을까 하는 것입니다. 먼저 결론부터 말한다면, …… 대길이가 죽고 태하가 살 것 같습니다. 

송태하의 죽음에 무게를 더 두시는 분도 있습니다. 초록누리님이 그렇습니다. 초록누리님은 거기에 대해 제법 상세하고 부정하기 어려운 근거들을 내놓았습니다. 특히 송태하가 언년이, 아니 태하에겐 언년이가 아니라 김혜원이군요. 혜원에게 남긴 서찰, 청에서의 소현세자의 행보를 기록한 서찰은 그런 심중을 충분히 갖게 합니다.
(글을 써놓고 ☞초록누리님의 글을 읽어보니 비슷한 부분도 많군요. 어떻게 할까 하다가 그냥 발행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제가 보기엔 그럼에도 불구하고 송태하는 살아남을 것이며 죽는 것은 대길이가 될 것 같습니다. 물론 두 사람이 다 산다면 그보다 좋은 일이 없겠으나 그리 되긴 매우 어려울 것 같습니다. 한양으로 떠나는 태하를 따라났을 때 이미 대길은 죽기로 결심했을지 모릅니다. 결심은 아니라도 죽을지 모른다는 생각 정도는 했을 테지요. 

대길이가 세상을 바꾸겠다는 꿈을 가졌던 이유가 무엇이었던가요? 바로 언년이가 양반, 상놈 구별 없는 세상에서 살게 해주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지금 이 순간 죽을지도 모르는 길을 따라 나선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것도 역시 언년이를 위해섭니다. 아마도 대길은 언년이의 남편인 송태하가 죽는 것을 절대 용인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것은 언년이를 불행하게 만드는 것이기 때문이죠. 그렇게 생각하실 수도 있겠습니다. 그럼 대길이 네가 행복하게 해주면 될 거 아니냐고. 그게 네가 원하던 것 아니었냐고.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모르겠습니다. 제가 너무 고루한 전통적 사고방식을 고집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대길이는 결코 언년이의 남편이 죽음을 맞이하는 불행한 사태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어디까지나 이것은 저의 상상입니다. 그러나 대길의 마음속에 그러한 결심이 선 것은 확실해보입니다. 월악산 짝귀의 산채에서 잔치가 있던 날 밤, 대길은 둥그렇게 뜬 달을 하염없이 쳐다보며 무슨 생각을 했을까? 저는 그때 대길이 뒷짐을 진 모습에서, 그의 등짝을 타고 흘러내리는 무수한 고독과 슬픔을 보았습니다. 

대길은 달을 보며 무슨 생각을 했을까? 그리고 그는 한양으로 떠나는 태하를 기다렸다 동행한다.


그리고 그는 그때 자기 운명이 무엇인지 알아챘을 것입니다. 아니, 자기 운명을 스스로 결정했을 것입니다. 이대길의 혁명은 언년이가 행복하게 사는 겁니다. 한양으로 가는 태하를 기다리던 대길이 묻습니다. "이번에 마실 떠나면 네놈과 원손 그리고 네놈 부인이 다 잘 살 수 있는 거냐? 대답해라. 어디 안전한 곳에서 평생 잘 살 수 있는 거냐?" 

지금 대길의 당면한 목표가 무엇일까요? 그것은 송태하를 살리는 것입니다. 만약 대길이 언년이의 목숨을 구하는 것만을 생각했다면 벌써 데리고 도망갔을 겁니다. 그러나 언년이가 행복하게 살기를 바라는 대길은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그는 무엇을 해야 근본적으로 언년이가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길인지에 대해 관심이 있습니다.

그 길은 곧 태하를 살리는 것입니다. 그 길을 가다가 설령 자신이 죽는다고 해도 어쨌든 송태하만 살린다면 지금의 대길로서는 혁명에 성공한 것입니다. 대길의 혁명은 곧 언년이의 행복이었으니까요. 그가 했던 말을 기억하십니까? 저는 이 말을 듣는 순간 언년이를 향한 대길의 사랑이 얼마나 깊은지 새삼 느꼈을 뿐 아니라 감동까지 받았습니다.

"세상을 바꾸겠다고? 네가 혁명을 해 새 왕을 세워 도탄에 빠진 백성을 구하겠다고? 가장 아끼는 사람 하나 구하지 못하면서 누가 누구를 구한단 말이냐!" 

꿈에도 잊지 못하는 언년이를 그리는 이대길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이미 그는 자기 운명을 정한 듯하다.


저는 사실 언년이와 송태하가 죽고 사는 것에는 별로 관심이 없었습니다. 오로지 대길과 최장군, 왕손이 그리고 설화가 이천에 가서 행복하게 살기를 바랐지요. 그러나 대길이는 이천에 가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대길이는 결국 죽음을 맞이할 수밖에 없는 운명인가 봅니다. 그리고 그것이 대길이가 원하는 결말입니다.

슬픈 일이지만 월악산 영봉에 뜬 달을 보며 대길이가 마음속으로 내린 결정이니 우리로서도 받아들일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겠지요. …… ^^*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3.19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기사에 댓글이 없다니.^^
    저는 추노 애청자가 아니기에 할 이야기가 없네요.

    선덕여왕은 파비님 덕분에 늦게 합류하여 재미있게 시청했는데.

    건강하시고
    좋은 주말 예약하셔요.^^

  2. 흠... 2010.03.19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가슴아프지만 대길이 스스로 결정을 내린것, 저것이 대길이가 가장 행복한길이라면 그 누구도 말릴수 없겠죠.. 다만 좀 안타갑습니다.

    정말 다같이 행복할 순 없는가? 제가 어디서 들은말로는 신에 뜻은 다같이 행복하게 사는것이라고 합니다, 그것을 인간이 거부하는거죠, 그러나 신의 뜻은 결국 이루어지기 위해서 세워지는것 몇천년이나 몇만년이 흘르고 인간이 끝가지 거부해도 결국은 이루어진답니다.

    그 이루어지는과정중 하나의 과정이라 생각하면 덜 가슴아플것 같습니다. ㅠㅠ

  3. 에텐 2010.03.19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흑 진정 모두가 행복한 해피엔딩은 없단 말입니까?ㅠㅠㅠ
    불쌍한 우리 대길이 ㅠㅠㅠ

  4. 미셸 2010.03.19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대길이가 죽는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제 막바지에 다다른 추노를 보면서 왠지 슬프네요. 그리고 실질적인 주인공은 대길이잖아요. 송태하도 주인공이기는하나 진정한 메인을 말하자면 대길이죠. 대길이가 죽어야 완전한 비극이 완성되는 것이니 대길이가 죽는것이 맞을거예요.흑흑 슬프네요.

  5. 반전과연 2010.03.19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추노를 시청하다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혹 "그분"이 이대길의 부하가 아닐까 하는 생각..
    세상을 바꾸려는 이대길의 꿈과 추노의 엄청난 반전..
    그냥 문득 떠오른 상상같은 얘기지만 왠지
    이대길이라면 충분히 가능할 것 같은 생각이 드는군요.
    그리고 이 반전이라면 줄거리에 나오는 이해 할 수 없는
    얘기들이 딱딱 맞아 떨어진다는 사실이.. ^^;
    다음주면 알수 있겠죠..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3.19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그래서 한때 이대길과 짝귀, 그분이 엮였으면 좋겠다고
      블로그에 포스팅한 바도 있습니다.
      그런데 어떤 분은 이경식의 아들(혹은 수하?)라고도 하고.
      그러나 저는 그분은 그냥 그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노비이며 노비당의 당수, 그리고 혁명을 실행하는...

  6. 시청자 2010.03.19 1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드라마는 가상이긴 하지만 그런 드라마 속 배경이나 주인공의 심리 사건과 사건의 해결등 진행되는 과정이 흥미진진하지요.. 그런, 가상의 이야기에 우리는 세뇌되어 가고, 비극의 이야기속에서 절망을 배우게 되지는 않을까요? 추노꾼이 양반의 도망노비를 쫓아가 잡아주는 사건들 속에서 그 시대의 사회상을 엿볼수 있나요? 추측할 뿐이죠.. 추노꾼이란 직업이 그당시에 있었나요? 없었다고 하더군요.. 가상의 직업을 가진 가상의 인물을 통해 우리는 웃고 울고 합니다. 감정 이입이 되었기 때문이겠죠.. 가상의 이야기를 과거 존재했던 시절에 가져다 얹어놓고 마치 실제 있었던 일인양, 사람을 울리고 웃기는 꾸며낸 이야기..
    물론, 재미있습니다.. 흥미롭습니다...
    주인공 심장이 뜨거워지면 시청자 심장도 뜨거워지죠.. 보면서도 아무렇지 않다면 대단한 내공을 가지신 분이시구요.. 매회 주연과 조연들의 연기를 보면서 그들과 함께 하는 우리들이죠.. 가볍게 보고 즐기기만 하기엔 드라마가 주는 영향력은 크다고 여겨집니다.
    대길이의 살아가는 목적은 언년이였죠.. 이루어지길 바라지만 사랑엔 이미 실패한 듯 하고,
    드라마는 흥미를 잃었습니다. 비극이죠. 절망이구요. 더이상 희망은 없는것인데 여기에서 또다른 희망을 쥐어짜기 하고 있군요.. 또다시 비극이면 한가닥 희망마저 절망으로 변한다면.. 그 사실을 받아들이고 싶지 않아서, 그리고, 절망과 불가능을 배우고 싶지 않아서 이 드라마.. 언년이가 송태하와 부부인연을 맺은 이후부터 안보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3.19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어떤 희망을 보여줄진 담주 결말을 봐야겠구요.
      저도 비슷한 생각이 많긴 합니다만...
      단, 조선시대에 추노가 있었다는 기사가 조선왕조실록에 많이 실려있다고 하는군요. 세종조부터 영정조시대에 이르기까지... 제작자는 아마도 거기서 힌트를 땄을 듯싶습니다만. 세종조에는 사설추노를 금하는 왕명을 내리기도 했었다고도 하고... 암튼 추노가 허구는 아니란 얘기죠.

  7. Favicon of http://hanseongmin.net BlogIcon 한성민 2010.03.21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할때 정말 재미있었는데 벌써 며칠뒤면 끝이 나네요...
    요즘은 이것도 볼 시간도 없어서....ㅜㅜ
    마지막엔 꼭 봐야 할텐데 말입니다...

  8. Favicon of http://enormousseo.com BlogIcon Directory Submission Service 2012.05.25 0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장군과 왕손이는 확실히 모르겠습니다. 그들은 아마도 살아서 이천으로 갈 것 같기도 합니다. 이미 대길이가 몰래 삥땅 쳐서 모아둔 돈과 이경식에게 받은 5천 냥이 있으니 `장래의 터전`을 완성하는 데는 문제가 없습니다. 그럼 업복이는? 죽게 되겠지요. 노비들이 당을 만들어 역모―보통 역모가 아니죠―를 일으켰으니 살아남긴 힘들 겁니다.

  9. Favicon of http://www.ghdfrancea.com/ BlogIcon GHD Pas Cher 2012.12.29 1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Zhang Xuan esfuerzos hurgar pequeñas cajas de joyas, con la esperanza de encontrar alguien como el presidente de dicha Red Diamond, y no prestaba atención a la gente que está viendo, o http://www.cheapuggbootsak.com/ botas ugg soportarlo, Q: jefe cuando comprobar Xiaoman más allá?Volver antes, el ácido de uva que si se encuentra ugg vida futura con reconocimiento de la joyería, por lo que me fijé, porque ya no molestes.

    ¿No dijiste comprobar principio otra vida http://www.cheapuggbootsak.com/ ugg online contrario?Temerario principio también se puede ajustar hacia arriba o hacia abajo según el caso cosa. Mira hacia arriba, ugg mirada de la sonrisa: especialmente premisa rico.Todo el mundo de comprender y, por supuesto, no hay dinero, es absolutamente fija ugg acto.

    Noche, MORAL Nie duchó, regresó al dormitorio, http://www.cheapuggbootsak.com/ botas ugg españa se había quedado dormido, salió en pijama inconscientes holgados para llevarse el cuerpo, cuellos bajo el taladro hundimiento rojo teñido con un toque de suave. MORAL Nie siempre pensé ugg adecuado tono azul azul, como el agua de mar, pero desde ya su confrontación impulso Tenrai, de repente sintió el rojo, de hecho, más de ugg cara obstáculos no son la personalidad sumisa, como el fuego fuego en la pradera, no Ember sin fin.

  10.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c.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ghdspainv.com/ planchas ghd repente divertido!Esta chica es siempre como este niño ghd provocan la búsqueda de actuar! Y él, naturalmente, cada vez que aceptó a regañadientes!Sin embargo, vamos ghd desalojo bastante, vamos que lo dijo, seguramente le habría prometido."¿Quieres que te ayude, pero ......" sonido ghd alargada, no se da a continuación.

    El http://www.ghdspainv.com/ ghd baratas puede un desalojo inmediato Da saltar hacia arriba, lo miraba sin poder hacer nada!"ghd para ayudarme hacer las cosas ...""Bien," ghd Xiangyebuxiang, inmediatamente prometió bajar! En cuanto a hacerlo, estos no son importantes, de todos modos hermano Yuanchen no se vende lo quiere!

    Yuanchen vamos a hacer las cosas de forma natural Yueya muy simple,http://www.ghdspainv.com/ pero es declarar un propósito, a decir http://www.ghdspainv.com/ ghd españa, el Ministerio de cancillería mensaje examinador por mes y su elegante como!Abler Bueno, ahora el ghd puede proponer una buena propuesta, la naturaleza es la capacidad de completar un asunto tan trivial, ¿no?

    http://www.ghdspainv.com/ http://www.ghdspainv.com/

  11. Favicon of http://www.ghdspainv.com/ BlogIcon plancha pelo ghd 2013.01.03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ntastico!"Lo yin e lo yang di acqua a causa coppia Qiaozhen supplicato alla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emotivo e non si sentono nulla, ma si calmò e poi pensare, e si sentono sempre più a disagio.Ma dal momento che è stato fatto, il rimpianto è inutile, posso solo pensare a come porre rimedio sforzi.

    Il suo miglior inizio di questa idea, egli intende favore http://www.hermesitalyz.com/ kelly hermes utilizzate impianto di produzione farmaceutica della sua famiglia in un gruppo di farmaci, che segretamente uniti lo yin e lo yang di acqua per cavarsela.Ma ora, dal momento piacevole in grado di fornire una prescrizione, e che fino a quando i due piani completa evoluzione, ha consegnato la prescrizione hermes, lo lasciò fare.

    Notte per completare una sala studio, Enthone Ming tornò a casa, le luci accese, la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italia è tornato.hermes apertamente Lai per la musica da quando i due uomini hanno confermato il rapporto dopo la casa, la casa non viveva una schiena pochi.Le mani giù pacchetto, Enthone Ming entrò nella biblioteca. hermes subito a trovarlo.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조선비의 변절, 송태하를 배신한 이유는 무엇일까?

조선비의 변절은 예상된 것이었습니다. 그가 혁명 운운할 때 그의 말을 믿는 사람은 별로 없었습니다. 혁명이란 무엇입니까? 세상을 바꾸는 것입니다. 그냥 정권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제도를 바꾸는 것입니다. 조선시대로 말하자면, 신분을 타파해 양반과 상놈의 구분을 없애는 것입니다. 남자와 여자의 구별을 없애는 것입니다. 그게 혁명이죠.

회유에 흔들리는 조선비. 한일자를 그려보지만, 결국 그는 변절할 운명을 타고났다. 왜?


그러나 조선비의 혁명은 무엇입니까? 정치에서 소외된 자기들이 정권을 잡는 겁니다. 역모지요. 우리는 이것을 반란이라고도 하고 쿠데타라고도 말합니다. 한때 이런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부른 때도 있었습니다. 5·16혁명을 기억하시는지요? 군사쿠데타 세력이 정당성을 획득하기 위해 쿠데타를 반란이라 하지 않고 혁명이라고 불렀었지요.

5·16혁명은 제가 태어나기도 전에 일어난 일이지만, 우리는 혁명에 대해 너무나 많이 듣고 배워 마치 우리가 혁명시대를 직접 경험한 것 같은 착각에 빠지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5·16혁명 기념탑이 세워진 학교에서 공부하기도 했으니 그런 착각은 더 심했을 겁니다. 그런데 세월이 꽤 흘러 제법 나이가 든 제 귀에 조선비와 송태하가 논하는 혁명이 들립니다.

그들의 혁명도 혁명일까? 물론 아니라는 것은 모두들 알고 있습니다. 그들의 혁명은 혁명이 아니라 야욕에 불과할 뿐입니다. 송태하의 혁명은 나름 대의명분이란 기본을 깔고 있긴 합니다만, 역시 혁명은 아닙니다. 처음에 송태하가 소현세자의 심복이었다는 점을 감안해 그가 서양문물을 접하고 반상의 차별이 없는 새로운 세상을 구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송태하의 대의명분도 뚜렷한 게 없어 

그러나 차츰 그런 기대는 무너졌습니다. 그가 구하는 것은 뜬구름 같은 대의명분이었습니다. 사실 송태하의 대의명분이 무엇인지도 뚜렷하지도 않습니다. 도탄에 빠진 백성을 구하는 것? 그건 정치를 하는 사람이면 늘 하는 말입니다. 도대체 어떤 백성이 어떻게 도탄에 빠졌다는 것인지에 대해 그리고 어떻게 구하고 어떤 삶을 주겠다는 것인지에 대해 송태하는 별 의식이 없습니다.

조선비나 송태하는 모두 이들처럼 서민들은 알아듣지도 못하는 말로 유희를 즐기는 선민(양반) 출신이다.


왕이 바뀌면 세상이 바뀔까요? 언년이의 물음에 송태하는 바뀔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나 세상이 어떻게 바뀐다는 것인지에 대해서 아무런 힌트가 없습니다. 만약 송태하의 혁명이 성공해 원손이 왕이 된다고 가정하고서 바뀐 세상을 한 번 그려보시지요. 어떤 세상이 그려질까요? 애석하게도 제 머릿속엔 아무 세상도 그려지지 않습니다.

이에 비해 조선비는 오히려 명확한 것이 있습니다. 그는 확실한 출세주의잡니다. 그가 생각하는 혁명은 정권을 뒤집고 권력을 장악하는 것입니다. 그것 밖에 없습니다. 그는 세상을 바꿀 생각도 없으며 도탄에 빠진 백성을 구할 생각도 없습니다. 그에게 있어 명분은 오로지 스스로가 정권을 잡는 것입니다. 정권만 잡으면 모든 명분은 그의 것이 된다고 믿습니다.

이경식은 그런 조선비의 심중을 제대로 꿰고 있습니다. 그가 보았을 때 조선비의 변절은 몇 가지 조건이 필요할 뿐 이미 예정된 것입니다. 그 몇 가지 조건 중 하나가 바로 송태하와 송태하의 부하들이 모두 죽었다는 것입니다. 그가 꿈꾸던 혁명, 아니 야망의 비전이 사라졌다는 것을 알려주면 좌절하고 결국 투항할 것이란 사실을 노회한 이경식은 잘 알고 있습니다.

조선비의 자존심은 출세에 눈먼 허영심

그리고 이경식은 조선비가 얼마나 자존심―허영심의 일종인―이 센 인물인지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자존심 때문에 조선비가 더 쉽게 무너지리란 사실도 잘 알고 있습니다. "내 밑에 들어와 자네 큰 뜻을 펼쳐 보이시게." 결국 이 한마디에 조선비는 무너졌습니다. 그는 혁명 동지들의 명단을 이경식에게 넘깁니다. 그리고 그 대가로 관직을 얻게 되겠지요. 참으로 슬픈 일입니다.

결국은 회유에 넘어가는 조선비. 혁명 동지들의 명단을 이경식에게 넘기고 출세의 길을 선택한다.


이런 사실을 모르는 송태하가 서울로 올라간다는 건 불을 지고 섶으로 뛰어드는 꼴이 될 겝니다. 하긴 이제 드라마 <추노>도 막판 라운드에 돌입했으니 마지막 반전이 피치를 가할 때도 되긴 했습니다. 송태하만 위험해지는 건 아닐 겁니다. 이미 월악산 영봉의 존재를 간파한 황철웅이 군사를 이끌고 짝귀의 산채로 향하고 있으니 대길 패거리의 안전도 장담할 수 없게 됐습니다.

그러나 아무튼 저는 조선비의 변절과 배신 보면서 옛날 일 같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날에도 무수히 보아왔던 일들이기 때문입니다. 한나라당 실세라고 세상이 인정해주는 이재오 전 의원과 경기도 지사 김문수는 한때 운동권이었습니다. 김문수는 80년대 어떤 조직보다도 과격한 노선을 표방했다는 서노련(서울노동운동연합)의 멤버이기도 했었지요.

서노련에서 그는 심상정(전 진보신당 대표)이나 박노해 같은 인물들과 동지였습니다. 물론 오래 전 과거의 일이지요. 그리고 얼마 안 있어 김문수는 이재오와 함께 민중당을 창당했습니다. 민중당의 목표는 민중이 주인 되는 세상이었습니다. 조봉암 선생의 진보당 이후 한국사회에서 사라진 진보정당을 재건하는 것이 그들의 목표였을 겁니다.

호랑이를 잡으려면 호랑이굴로 들어가야 한다?

그러나 민중당은 현실정치에서 실패했습니다. 1992년 선거에 참여했지만, 유의미한 득표를 얻는데 실패했던 것이지요. 그리고 이들은 흩어졌습니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자면, 민중당의 최고위급들, 이재오나 김문수 같은 이들이 흩어졌던 것입니다. 그리고 이들에게 한나라당(당시 민자당)의 손길이 뻗쳤습니다. 그리고 이들은 조선비처럼 한나라당의 품에 안겼지요.

적을 이용해 적을 잡는 수법을 즐기는 이경식, 과연 정치9단이다.

아마 당시 이들에게 손을 내민 사람은 민자당 대표였던 김영삼이었을 것입니다. 만약 이재오나 김문수를 조선비에 견준다면 김영삼은 이경식이 되는 셈입니다. 그러고 보니 정치9단이라 불렸던 김영삼이었으니 이경식에 비교해도 별 무리는 없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아니 어쩌면 작가는 한나라당과 김영삼, 이재오, 김문수를 염두에 두고 조선비의 변절을 그렸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김문수가 민자당(현 한나라당)에 들어가며 했던 말이 생각나는군요. "나는 호랑이를 잡기 위해 호랑이 굴로 들어간다." 조선비도 아마 똑같은 심정이었으리라 생각됩니다. "나도 호랑이를 잡기 위해 호랑이굴로 들어간다." 그러나 조선비의 운명은 김문수나 이재오가 그랬듯 호랑이를 잡는 것이 아니라 호랑이 젖을 먹고 스스로 맹수가 될 운명을 선택한 것일 테지요.     

어찌 되었건 예상된 변절이었지만, 씁쓸한 장면이었습니다.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으흠 2010.03.12 0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수 짝짝짝

  2. 이종기 2010.03.12 0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견해에 일부 동의할 수 없는 부분이 있습니다. 김문수나 이재오같은 사람이 그 나마 한나라에 있기때문에 조금 희망이 있다고 봅니다. 김문수같은 경우에 경기도지사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다고 봅니다. (이재오는 평가를 유보합니다 - 솔직히 별로 자신이 없습니다.) 솔직히 노무현 전대통령말고는 우리가 신뢰할 만한 정치인은 없었습니다. 다들 포장은 그럴듯하게 하지만 속사정은 정권 획득이고, 정권을 획득하는 즉시 보수층이 됩니다. 오히려 김영삼 전대통령이 그나마 개혁적이었다고 봅니다(김영삼을 대통령만드는데 크게 공헌한 주변 인물들을 제거한 면에서-권력투쟁일지는 모르지만) 지금 친노인사들도 엄밀히 말하면 노무현대통령의 이름을 빌어 스스로가 권력의 중심에 서고자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고 봅니다. 노무현대통령....아쉽습니다. ..참 좋은 사람이자 대통령이었었는데.....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3.12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마다 보는 각도가 다 다르니깐요. 아무튼 저는 조선비를 보면서 김문수가 생각났습니다. 이경식이 나쁜 인물인지 송태하가 나쁜 인물인지는 시청자들이 판단할 몫이겠죠. 어떤 이(블로거)는 이경식이야말로 충신 아니냐고 말하는 분도 계시대요. 그런데 김영삼을 개혁적이라고 말하는 건 좀 의외네요. 그렇게 말하는 분은 처음 봅니다.

  3. 해마루 2010.03.19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생각을 했습니다. 김문수와 이재오. 그리고 몇몇 있지요. 제가 보기에도 작가는 이들을 염두에 두고 대본을 적고있지않나 생각되네요. 결국 그들이 하는일은 앞잡이 역할밖에 없는 것이지요.

  4. 복만이 2010.03.19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신지호가 생각나던데요.
    한때는 운동했다고 하던 사람이 한나라당에 들어가 가장 악독한 말을 뿜어내고 있으니까요.

    정확하진 않지만 대사중에 이런 말이 생각납니다.
    조선비 같은 사람을 믿어도 좋으냐는 말에 좌의정이 하던말이 압권이었습니다.
    한번 돌아선 사람은 다시 돌아가지 못하지.
    오히려 가장 반대편에 앞장설 것이라고

    한 때 공산당에 입당했던 박정희가 가장 반공주의자가 된 것처럼
    한 때 운동했다는 사람들이 한나라당에서 극렬한 극우파로 행동하는 것처럼

    한국전쟁당시 중공군이 미군포로에게 했던 세뇌가 이와 비슷했다고 하지요
    가혹한 고문이 아니라 체제를 비판해보라는 작은 권유에 여지없이 무너진 미군들은
    전쟁터에서 동료 미군들과 체제를 비판하는 방송에 앞장섰다고 하지요


    이 드라마 정말 사람의 심리를 잘 꿰뚫고 있습니다.

천지호, "대길아, 너는 이 언니가 꼭 살린다. 나, 천지호야, 천지호~ 알아?"  

이대길이 교수대에 매달렸습니다. 목이 매달려 허공에 떠 버둥거리는 대길의 발아래에는 뾰족한 날을 곧추세우고 하늘을 바라보고 있는 죽창들이 수북합니다. "대길아!" 하고 외치는 대길의 절규는 결코 죽을 수 없다는 처절한 몸부림, 분노였습니다. 대길은 결코 죽을 수 없습니다. 그에겐 최장군과 왕손이의 생사를 확인해야 할 절박한 사정이 있습니다. 

절체절명의 순간을 맞이한 이대길


대길이가 결코 죽을 수 없는 이유

세상에 식구라고는 장군이와 왕손이가 전부인 대길입니다. 대길에겐 쉽게 삶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가 또 있습니다. 그것은 언년입니다. 대길은 기절한 척 속이고 철웅과 태하가 하는 모든 대화를 엿들었습니다. 언년이가 안고 있던 아이가 원손이며 좌의정 일파가 원손을 쫓고 있다는 사실도 알았습니다. 대길이 결코 죽을 수 없는 이윱니다.

천지호도 모든 식구를 잃고 혼자가 됐습니다. "은혜는 못 갚아도 원수는 반드시 갚는다!"는 저자의 법도는 천지호가 대길에게 가르친 것입니다. 아마도 그들이 법도라고 부르는 이 원칙은 저자의 패거리들을 단결시키는 중요한 신념인 동시에 살아가는 방법이었을 것입니다. 은혜를 갚을 능력도 없는 막장인생인 그들이 원수는 반드시 갚는다는 것은 사람으로서의 자존입니다.

천지호는 실로 영민한 인물입니다. 그는 포청에 끌려가서도 죽지 않고 살아나왔습니다. 그는 고문으로 위협하는 오포교를 역으로 협박합니다. 오포교가 원하는 대로 불었다간 뼈도 못 추리고 황천길로 간다는 사실을 그는 너무 잘 알고 있습니다. 황철웅과 정면으로 맞닥뜨리게 된 그가 택한 전술은 36계였습니다. 천지호는 천박한 듯 보이지만 실은 매우 현명한 인물입니다.

대길을 찾아가 의미심장한 말을 던지며 눈을 찡긋 하는 천지호


이대길과 천지호는 저자의 패권을 놓고 원수지간이었지만, 이제 그들은 하나의 목표를 갖게 됐습니다. 공동의 적이 생긴 것입니다. 그런 대길의 목숨이 경각에 달했습니다. 원수를 갚기 위해 천지호에게 대길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천지호는 황철웅의 적수가 되지 못합니다. 천지호가 대길을 반드시 구해야 하는 이윱니다.

천지호가 대길을 구해야만 하는 이유

물론 천지호에겐 대길을 구해야 하는 이유가 또 있습니다. 이건 별로 믿을 수 없는 천지호의 입을 통해 나온 말이긴 하지만, 이번엔 그 진정성이 느껴집니다. 천지호가 업어 키운 동생들 중에 살아남은 유일한 인물이 대길이기 때문입니다. 식구들이 모두 좌의정 이경식과 황철웅에게 도륙된 그에겐 유일하게 손을 맞잡을 수 있는 식구는 대길이 뿐입니다. 

처음엔 "별 우스운 소리 다 한다"는 식으로 무시하던 대길도 천지호와 눈빛을 나눈 후에는 생각이 달라졌을 것입니다. 그의 눈에서 진정성을 읽은 것입니다. 타는 듯 이글거리는 눈동자에서 분노를 발견했을 것입니다. 어쩌면 활활 타는 불길 속에 마르지 않는 슬픈 눈물조각을 보았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이제 그들은 경쟁자도 원수지간도 아닌 확실한 동맹잡니다. 

교수대에서 대길에게 가해지는 뭇매를 몸으로 막는 송태하


그럼 송태하는 어떻게 될까요? 역시 그도 이들과 동맹을 할 수밖에 없는 처집니다. 그의 부하들은 모두 죽었습니다. 아마도 곽한섬을 제외한 거의 모든 부하들이 황철웅에게 죽은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광재의 활약을 기대했지만 그는 어이없게도 아무런 역할도 하지 못했습니다. 그저 이름 없는 선비를 수행하다 죽은 것 밖에는. 

역시 송태하에게도 갚아야 할 원수가 있습니다. 그의 사부를 죽이고 부하들을 죽인 원수, 바로 이대길과 천지호가 이를 갈며 죽이고자 하는 황철웅입니다. 지금은 비록 "명예롭게 죽는 것이 장부이 길"이라는 둥 허약한 소리만 해대지만, 생명을 건지고 나서는 생각이 달라질 것입니다. "은혜는 못 갚아도 원수는 반드시 갚는다!"는 저자의 법도를 그도 배우게 되겠죠.

송태하와 이대길의 공통점

위기에 처한 언년이 혹은 김혜원

그에게도 살아야 할 이유는 많이 있습니다. 원손을 보위해야 하는 것은 소현세자와의 의리를 지키는 일이면서 스승의 유지를 받드는 일입니다. 또 혁명을 하고자 하는 그에게 원손을 지키는 일보다 중요한 일은 없습니다. 김혜원을 지키는 일도 그의 몫입니다. 대길에겐 지켜야 할 언년이지만 말입니다. 아무튼 대길과 태하는 공유하는 목표가 분명합니다.

그리고 이들에겐 세상을 바꾸려면 혁명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 공감대가 있습니다. 그들이 가진 혁명의 나침반도 같습니다. 반상의 구별이 없는 세상, 양반도 없고 노비도 없는 세상, 그들이 원하는 세상은 계급적 차별이 철폐된 세상입니다. 다만 현실에서 몸으로 체득한 대길에 비해 태하의 평등사상은 교육을 통해 주입된 것이라는 점이 다를 뿐입니다. 

이유가 어찌 되었든, 이대길과 송태하 그리고 천지호는 한배를 타야 할 운명의 기로에 섰습니다. 이들의 운명에 힘을 실어줄 중요한 변수가 두 개 더 있습니다. 하나는 노비당입니다. 이들이 과연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아직은 알 수 없습니다. 그저 지금껏 해오던 방식으로 양반을 죽이고 재물을 털어 주체역량을 확대하는 일에만 계속 몰두할 수도 있습니다. 

또는 대길과 태하의 운명을 감지한 노비당의 당수가 연대를 통해 공동전선을 구축할 가능성도 없지 않겠지요. 대길과 철천지원수인 업복이의 반발이 보통이 아니겠지만, 원기윤에게 그랬던 것처럼 역시 조직의 명령에 따를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는 이미 초복이로부터 "손은 잡을 때 잡고 놓을 때 놓으면 되는 것"을 배운 텁니다.
 

교수대에 선 대길을 바라보는 업복이. 그들의 운명은?


대길과 태하를 구해주는 것은 누구일까?

노비당이 어떤 진로를 택하든 확실한 것은 대길과 태하의 운명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리란 사실입니다. 어쨌든 그들이 타격하고자 하는 적은 동일하니까요. 그럼 다른 또 하나의 변수는? 바로 월악산 영봉의 짝귀입니다. 최장군과 왕손이가 월악산으로 갔으니 이제 이들도 곧 세상에 등장할 때가 됐습니다. 

어쩌면 모르겠습니다. 짝귀 일당이 나타나 대길과 태하를 구출하는 의외의 장면이 연출될 수도 있습니다. 천지호가 제 아무리 "나 천지호야, 천지호~" 하며 큰소리 쳐도 결국 허풍일 공산이 큽니다. 천지호는 이제 천하에 외톨입니다. 그에게 남은 건 저자에서 삶의 방식으로 배운 악다구니와 복수에 대한 일념뿐입니다. 

그러므로 천지호가 대길을 구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이 역시 알 수 없는 일입니다. 감옥에 갖힌 대길을 찾아간 천지호가 숨겨둔 돈을 달라고 요구했지요. 그리고 대길과 눈빛을 교환했고, 대길은 천지호의 진심을 알아챘을 터입니다. 그렇다면 대길이 천지호에게 돈을 숨겨둔 장소를 일러 주었을 수도 있습니다. 그 돈으로 대길 등을 구출할 팀을 구성했을 수도 있지요. 

이리 되었든 저리 되었든, 우리는 대길과 태하가 누구에겐가 구출 될 것을 이미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둘이, 아니 천지호까지 포함해서 한패가 될 것임도 충분히 예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들이 한패가 될 것이란 사실을 이미 오래 전부터 여러 차례 밝혀왔습니다. 사실은 <추노> 홈피에서 대길이 살인자의 누명을 쓰고 도망자 신세가 된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부터 그런 가능성을 감지했던 거죠.  

그들이 한패가 되는 것은 예정된 운명

몇 차례 인용한 이 사진에 단 멘트, "이들은 과연 한패가 될 수 있을까?"

그리고 그런 가능성은 옆에 보여드리는 사진을 통해 번개처럼 뇌리에 박혔던 것입니다. 물론 이 사진을 통해 그들이 한패가 된다는 것을 눈치 챘다고 말하는 것은 약간 난센습니다. 대길과 태하가 사이좋게 찍은 이 사진은 휴식시간에 둘이 함께 있는 모습을 촬영기사가 우연히 찍은 것일 뿐일 겁니다. 그러나 이 또한 알 수 없지요. 

비록 우연한 기회에 찍은 사진이지만, 연출자가 의도적으로 배치했을 수도 있습니다. 암암리에 이들의 운명을 슬쩍 미리 보여주려는 장난기로 말입니다. 그렇게 말하고 보니 정말 그렇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만약 제가 연출자였더라도 그런 생각을 했을 것 같습니다. 이런 장난기를 통해 반응을 관찰하는 것도 재미중의 하나가 아니겠는지요. 하하~

각설하고, 아무튼 대길과 태하, 천지호가 한패가 된다는 것은 매우 즐거운 일입니다. 앞으로 그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요? ^^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10.03.04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상까지 함께 하지는 않겠지만, 적은 같지요....
    결국은 한 곳에서 만나게 될 것 같습니다..
    왠지 죽음의 냄새가 나서 벌써부터 암울해지지만요..

  2. 대팔이 2010.03.04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길은 내가 구하지... 난 이미 작정했다. 대길을 구하기로... 일당 백정도야 우습지. 나의 회호리 권법과, 달마 검법으로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본다. 아직 내나이 20대. 아직 검법과, 검술에서 져본적이 없다. 대길아 기둘려, 널 구하러 내가 간다.

  3. 나 천지호야 2010.03.04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길이는 안죽어요~ 왜냐 주인공이니까요~.낄낄낄낄.........................

  4. 비원 옆 오두막 2010.03.04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비당에 대한 한마디...나는 그 당수가 누구인지 알고 있다!!!!

    죽은 자들을 잘 살펴보세요..

    맨 처음 게기다 죽은 물소뿔 많이 가진 양반...
    청나라 사신이 변복하고 보낸 청군 4명...(청군인지도 모르고 죽임..)
    17회에 얻어맞고 재산 뺏긴 관리...인조 앞에서 세자 사면하자고 주장하던 자임..

    그럼 지금껏 위의 자들을 죽이라고 명령할만한 꼭지점 인물이 누구일지 모르겠슴까?

    바로 좌의정 이경식이죠...

    노비당이 열쳤다고 이대길을 구합니까?
    그럼 그치들은 당수가 누군지 알고 놀아났다는,
    속았다는 걸 알고난 뒤에나 가능하겠죠...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3.04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게 지금 젤로 궁금해요. 양반들을 모두 죽여 종놈의 세상을 만들겠다는 노비당이 왜 평민(상인)도 죽이고, 청국인도 죽이는가? 청국인을 죽인 거에 대해선 민족적 주체성 운운 하던데... 글쎄요. 심히 헷갈립니다요. 그렇지만, 님의 생각처럼 결론이 난다면 저는 쓰러질 거 같아요. 그런 결론은 정말 생각하기도 싫답니다. 그런데 물소뿔 관련자 피살사건들을 보면 영 아니란 말도 못하겠고... ㅉㅉ

  5. 비원 옆 오두막 2010.03.04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헷갈릴 일이 뭐 있나요?

    청국애들은 원손 찾으러 제주도 가는 길이니..당연히 제거해야 하고...
    물소뿔은 독점해야 하니 그거 가진 놈 죽이고 뺏어야 하고..
    사면하자고 주장하는 놈 두들겨서 본때를 보여야 하고...

    결국 노비당이라는 사조직 결성해서 힘안들이고 궂은 일 할 수 있고,...
    이경식인가 누군가가 대사하면서 지나가는 투로 그런 말 했죠,
    "희망을 품었다가 다시 자손대대로 쌔빠지게 고생하며 사는 놈들도 생길거라고.."
    노비당의 운명이 그렇게 되겠죠..

    결론 났죠?

  6. zzz 2010.03.04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보면 답이 나오겟죠..ㅎㅎㅎ

  7. 깡도끼 2010.03.04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인인 좌의정의생각이 틀렸다는것을 의도 하기위해 황철웅이가 복면 을 하고 태하랑 대길 이를 구해줄듯 (의외의 반전)....^^ㅋ 아님 말고 ㅎ 그분 이구해준다는말은 좀 아닌것 같아요 추노 꾼을 구해준다는건 좀 .... 혹시 다른 의도가 있을라나 ㅋ 짝귀는 월하산 에잇어서 넘 멀고요 ㅎ

  8. 2010.03.04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아가는 걸 보니 대길은 분명 노비당에게 당할듯하다... 내생각..

  9. asdasd 2010.03.04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짜로 운세 바주는 사이트가 있네요 http://freeonsee.vxv.kr 관심 가시면 한번 가 보세요 ^^

  10. 반전 2010.03.05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말데로 이들은 모두 한패가 될 듯합니다.
    하지만 그 전에 반전이 있습니다.
    노비당의 진정성입니다.
    그들의 행보가 너무나도 좌의정의 이해와 맞아떨어진다는 것이죠.
    노비당 대장이 등장해 잠시 시청자의 눈을 속이고는 있지만...분명 어떠한 반전이 있을 것 같습니다.

  11. Favicon of http://www.hermesswedenv.com/ BlogIcon hermes väskor 2012.12.30 2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prezzo trovato le sue azioni, ridacchiò, e disse in un orecchio: "Non ce hai provato questo modo così timido""Cosa?" Inattentive, Enthone Ming non riusciva a sentire quello che ha detto. Lo sguardo stordito fino occhio flotta di hermes sta fissando le sue mani - 'H' scoppiata la Tea Enthone Come un sorriso debole cotta! "Tu, io, non sono ......" Voleva spiegare, ma non so cosa dire.

    "Adolescenza in erba, questo è normale." La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Miaole Miao dietro, che la coppia è stata ridotta a salire, il momento non è stata presa in considerazione, il passo di fronte del Si Lok Ming, "Vuoi che ti aiuti?"'Non sono hermes le voci sono abbastanza grandi, ma la voce del film, ma nessuno li notò.

    "Davvero? Non" ghigno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Attaccare la mano Enthone Ming, un po 'difficile -"Beh ..."La "chiamata ~ ~ ~ chiamata la" hermes soffice rivestito virtuale si accasciò sul sedile ansimante spirito anche in grado di districarsi immersi nel calore del climax.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12.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c.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es miembro ordinario del Club Literario, pero recientemente mi abuelo postrado en cama, solía ir a cuidar, y Hermes también han sido estudiantes de la clase de graduación, agregue una capa de brillo para el futuro, a fin de completar sueño hermes, decidió retirarse temporalmente de la literatura comunidad, la paz de la mente leyendo para obtener buena escuela secundaria. Maestro Ma conferencias brillante, erudito, a través de china y occidental, la reverencia hermes, pero con el fin de probar, Hermes tuvo que desprenderse.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primero se llamó "Love" corazón contento, así que no se rompa. Leer dos veces para la letra, recibió un disparo en el culo gratitud considerados personas piensan que es un estudiante.En cuanto a la enseñanza formal, hermes finalmente en el camino correcto, comenzó a comportarse. No es fácil enseñar idiomas, sino para enseñar la lengua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directamente, sin discusión, sin duda, en el comienzo mismo puesto años de logros arqueológicos de otros profesores para enseñar a sus alumnos. Los estudiantes sólo son responsables de transcribir, copiar el libro en la pizarra, el mínimo de la falacia copiar documentos sobre el libro en varias pruebas por logros destacados. Sólo que no hermes gusto el resto de la Sociedad Literaria.

좀 뚱딴지 같지요? 그러나 오늘 추노를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답니다. 지금까지 몇 번 추노속 혁명가들에 대한 단상을 정리해보긴 했지만, 언년이(이다해)야말로 가장 혁명적인 사람이 아닐까 그런 생각이 순간적으로 들더라고요. 물론 혁명가라 하면 의식 뿐 아니라 행동력까지 갖추어야 하는 것인데, 그런 점에서 보자면 언년이는 한참 거리가 있지요.

언년이이자 김혜원인 그녀에겐 존재로부터 오는 혁명적 의식이 있다.


세상을 바꾸는 혁명을 한다면서 어떤 혁명인지 말이 없는 송태하

송태하(오지호)는 직접 혁명을 말하고 있고, 그 혁명으로 세상을 바꿀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지요. 단순히 임금을 바꾸는 게 자신들이 하고자 하는 혁명이 아니라고 하는 것으로 보아 무언가 구체적이고 논리적인 혁명에 대한 상이 있는 건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그러나 아직 그게 무언지 아무것도 보여주는 게 없습니다. 그저 세상을 바꾸겠다는 거 말고는.

그런 점에서 이대길(장혁)은 혁명에 대한 보다 분명한 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있었다'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그가 지금도 그런 생각을 갖고 있는지 확인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대길은 양반이었고 지금도 양반입니다. 그가 양반도 상놈도 없는 그래서 모두가 함께 잘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꾸었던 것은 언년이와 '평생 행복하게' 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대길의 혁명관은 매우 구체적이고 분명한 것이긴 하지만 다분히 개인적인 욕망에서 비롯된 감상적인 것에 불과합니다. 대길이 동료인 최장군과 왕손이 몰래 추노비를 삥땅해서 이천에 땅을 사둔 것도 실은 그런 감상적 욕구에서 비롯된 것이죠. 모두 모여서 행복하게 살고 싶었던 것입니다. 그러고 보면 대길은 참 정이 많은 '양반'입니다.

그 정 많은 양반 이대길이 언년이의 목에 칼을 들이댔습니다. 그리고 말하죠. "주인을 배신하고 도망간 노비들은 모두 벌을 받아야 돼." 물론 본심은 아닙니다. 대길이 10년 가까운 세월 추노질을 하며 돌아다닌 것은 다 언년이를 찾기 위해서였습니다. 그 목적이 증오심으로 복수를 하기 위한 것이었는지 사랑하는 정인을 찾기 위한 것이었는지는 본인도 잘 모릅니다.

이대길의 혁명론은 구체적이지만 매우 감상적

그러나 TV 밖에서 지켜보고 있는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대길이 그토록 찾아 헤맨 것은 사랑하는 언년이였지요. 대길이가 혁명적 가치관을 가졌던 것도 모두 언년이 때문이었습니다. 언년이에게 고통을 주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하기 싫은 과거공부도 했지요. 어쨌든 그런 그가 '반상의 법도' 운운하며 언년이의 목에 칼을 들이댔습니다. 

"반상이 뚜렷하고 주종이 엄격한데 어찌하여 너는 하늘의 뜻을 저버리고 주인인 나를 배신 하였느냐?"

그러자 눈물을 흘리던 언년이가 냉철하게 받아치더군요. 저는 그 대목에서 매우 놀랐을 뿐 아니라 크나큰 감동을 받았답니다. 언년이에게 저토록 다부진 면이 있었던가? 대길을 만나면 그저 눈물만 흘리며 아무 말도 하지 못할 줄 알았던 언년이가 자신의 속내에 간직한 이념(?)을 주저 없이 설파했다는 것은 저로서는 매우 놀라운 일이었습니다.   

"반상이란 누가 만든 것이고, 주종이란 어디서 시작된 것입니까? 사람으로 사람답게 살라는 것이 진정 하늘의 뜻 아닙니까?"

추노 속에서 이보다 더 혁명적인 사고를 가진 인물이 또 있을까요? 곽한섬(조진웅)이 조선비의 무력 쿠데타에 반대해 송태하에게 했던 말이 생각납니다. "세상을 바꾸기 전에 의식을 바꾸는 것이 먼저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이 말을 인정하는 선에서 들여다보면, 언년이야말로 가장 확실한 의식 혁명을 거친 인물입니다.  

반상은 누가 만들었는가? 주종은 어디서 시작된 것인가? 이 질문은 오늘날에도 유효한 질문이죠. 아무튼 오늘 저는 언년이를 보면서 매우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답니다. 송태하도 이대길도 노비당의 누구도 갖지 못했던 가장 확실한 혁명적 가치관을 언년이의 입을 통해서 듣게 되었다는 것은 실로 의외의 일이었거든요.

법과 제도란 대체 누가 만들었으며 어디서 시작된 것일까?

예고편을 보니 아마 내일쯤 업복이(공형진)도 보다 정리된 혁명적 가치관에 대해 토로할 모양이던데요. 계속 특별한 이유 없이 양반을 죽이는 것에 대해 의문을 갖기 시작한 것이지요. 게다가 양반이 아닌 중인계급까지 죽이라는 지령이 있고 보니 그런 의심이 더욱 들었겠지요. "아니 원래 양반을 모두 죽이고 세상을 엎자고 한 거 아니었어?" 하면서 말이죠.    

"양반 상놈이 뒤집어지면 우리가 양반을 종으로 부리는 건가? 그렇게 뒤집어지는 것보단 양반 상놈 구분 없이 사는 세상이 더 좋은 거 아니나?"

아무튼 송태하의 혁명관이 무언지, 바꾸려는 세상이 어떤 세상인지 아직 한마디도 밝히지 않았다는 것은 아쉬운 대목입니다. 어쩌면 소현세자의 역사적 행보를 통해 유추 해석하라는 제작자의 의도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한마디쯤은 해주는 게 좋지 않았을까요? 도대체 세상을 어떻게 어떤 모양으로 바꾸겠다는 것인지에 대해 말입니다.

어쩌면 내일 대길과의 결투가 송태하의 가치관을 살짝이라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아직은 태하의 생각이 무언지 우리는 확실하게 알기 어렵습니다. 그런 점에서 언년이의 대담한 발언은 누구보다도 혁명적인 것입니다. 그것은 아마도 양반 출신인 이대길이나 송태하로서는 감히 생각하기 어려운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존재가 의식을 규정한다는 말이 늘 맞는 건 아니라는 걸 두 사람은 보여줄 수 있을까? 이 사진처럼 의기투합해서...


그들에겐 계급적인 한계가 뚜렷하니까요. 태하는 그래도 2년씩이나 노비생활을 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하실지 모르지만, 그는 목적의식적으로 노비가 되었던 것이므로 스스로는 절대 노비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본질적으로 노비의 고통을 이해하는데 한계가 있습니다. 설령 이해한다고 하더라도 어디까지나 은혜적인 차원일 수 있지요.  

언년이가 가장 혁명적인 의식을 가지는 건 존재로부터 오는 당연한 결과

거기에 비해 노비 출신으로 노비의 쓴맛을 처절하게 맛보았던 언년이가 가장 혁명적인 의식을 가지는 게 어쩌면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제가 보통 주절주절 길게 쓰는 편입니다만, 요즘 통 포스팅도 하지 않다가 오랜만에 쓰려니 무척 피곤하고 잠도 오고 그렇습니다. 웬일인지 캡순이도 말을 안 들어 이미지 캡처도 안 되는군요.

이 정도로 마무리하고 그만 자야겠습니다. 그럼 모두들 행복한 밤 되시기 바랍니다. by~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혁명가 2010.02.25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태하와 대길이 각각의 혁명관이 공감이 가네요.
    송태하의 추상적인 혁명..
    대길이의 감상적인 혁명..

  2. 이건뭡니까 2010.02.25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오성, ‘백수’ 전락
    http://kidd.daara.co.kr/news/news_view.php?idx=128246&bc=11&mc=17

  3. ㅇㅇ 2010.02.25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언년이가 스스로 한 일은 결혼식날 도망친 것 밖에 없습니다. 나머지는 전부 남의 손에 이끌려서 한 것이죠.

    수동적 여성의 전형을 보여주는 언년이가 혁명적 인물? 차라리 벌써 죽은 그의 오빠 큰놈이가 더 걸맞는 인물이고...

    여자로는 우물쭈물한 남자 노비보다 더 적극적이고 일 잘하는 초복이가 아닐까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2.25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맞습니다. 그래서 서두에 "한참 거리가 있지요" 라고 운을 뗐답니다. 그럼에도 그녀의 의식은 누구보다 구체적이고 확실하지요. 어쩌면 태하와 대길의 추상적이고 감상적인 혁명관과 선명하게 대비되는... 원손마마를 품에 안고 부엌에도 들어가는 용기는 어디서 나왔을까 그런 생각도 해보았지요. 노비 출신이라 무식해서? 아니면???

  4. 행인 2010.02.25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년이가 오빠나 송태하의 도움을 받는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언년이가 가진 의식자체가 혁명적인 부분이 없다고 할 수는 없지요. 저는 언년이는 신분자체에 얽매이지 않는 순수한 인간 본연의 욕망을 잘 구현하는 인물이라고 봤습니다. 그건 헌법에서 보장하는 천부인권, 기본권 등과 같은 종류랄까요. 그래서 신분으로 제약당하기보다 인간으로서 대접받기를, 여자로서의 도리보다 인간으로서 대접받기를 소망하는 인물로 봤습니다. 송태하가 어떤 조선에서 살고 싶으냐고 물을 때 언년이의 대답을 들으면서 그런 생각이 강하게 들더군요. 그렇다면 혜원이가 원손마마를 부엌에 데리고 있는 이유도 설명이 됩니다. 원손마마를 신분으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아이로서 보는 겁니다. 신분은 높을지몰라도 원손은 어디까지나 아이입니다. 신분으로 원손을 대한다면 원손은 다만 정치적으로만 가치가 있을뿐 아이로서의 권리나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은 박탈을 당하게 됩니다. 조선비는 신분으로 원손을 대하죠. 그에게 원손은 정치적으로 명분과 뒷배가 되어줄 수 있기에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혜원은 원손을 그런 정치적 가치보다 어미의 사랑으로 돌봄받을 아이로서의 권리를 가진 존재로 바라보니까 부엌에 대리고 가는 것입니다.
    그런 의미로 혜원이 신분을 알수없는 상태에서는 노비인지조차 알 수 없는 존재(양반이라고 해도 의심이 안가는)로 묘사된 것이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봅니다. 출신성분이 인간성을 결정할 수 없다는 것을 시각적으로 잘 보여주는 것이 혜원의 캐릭터라고 생각해서요.

  5. 오호라 2010.02.25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억압받아 억울하다는 생각하는 사람만큼 몸부림칠수있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요.
    억압받는 자와 그들을 공감하고 이해하는 자들을 통해 이 나라는 혁명과 개혁을 이루어갔죠.
    결국 거의 그저 피가 되어 뿌려진 것뿐이었지만 그 피들을 통해 남은 이들의 의식도 변해간거죠.
    하늘은 그냥 사람을 내었을뿐 반상을 내린 건 아니니까.

    갑자기 민주주의는 피를 먹고 자란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인간의 이익이란 서로간의 이해가 상충되는 거라...
    사람은 각자 다른 능력을 가지고 있고 결국 그것때문에 직분이 달라지는데 그게 계급의 차이가 아닌 직업의 차이 정로도 인식하고
    모든 사람이 박애라는 정신을 가지고 있다면 이런 피비린내 나는 일은 없지 않을까요....
    비오는 날 유토피아를 한번 더 꿈꿔봅니다.

    언년이의 말 한마디에서 참 길게 생각해보고 남의 글에 핀트 안맞는 말 하고 갑니다.

  6.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10.02.25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송태하의 혁명관이 궁금한데 이번회도 두리뭉실하게 넘어가 버리더라고요...
    아마 작가의 고민이 많이 되는 부분일 거라는 짐작만 하고 있답니다.
    그리고 언년이의 생각은 사실 참 와닿는데 요즘 강한 언년이 만들기에 너무 몰두하고 있다는 생각만 들어서 당혹스럽기도 하더라고요...

  7. 동감. 2010.02.26 0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동적으로 길러졌던 언년이지만 ........생각은 이상을 앞지르고 누구도 생각하기 어려운 말들을 내뱉곤 합니다
    지난번엔 여자도 같이 사는 세상이라고 했지요
    언년이는 수동적으로 행하지는 못하고 현실도 여의치 않지만 누구보다 앞선 생각을 할수 있는 힘이 있는 캐릭터 입니다
    다분히상징적 캐릭이긴 하지만...................

    양반 상놈 없는 세상이 더 나은 세상 아닐까? 하는 포수였던 노비처럼 말이죠
    세상을 흔드는 힘은 어쩌면 ........이런 작고 새로운 발상에서 시작되기도 하지않을까요

  8. Favicon of http://www.louisvuittonshopix.com/ BlogIcon Cheap Louis Vuitton 2013.01.06 0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arför inte igen -"Rösten kom till ett slut. Jag tar en titt på tabellen studenter strömmade en flicka,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huvud begravdes i benen, stödd på ett bordsben att kräkas en titt.hermes förvånad, snabbt sätta flickorna hjälpa dem. Dricka rött vin kan drickas, är den som dricker av den här tjejen verkligen mindre än en ärta. Berusad kroppen nedsänkt till döds, och hennes lite för tjock, hermes och hennes följeslagare, tillbringade en annan flicka en stor ansträngning för att sätta sin arm till den kvinnliga toaletten, brast hon lutar tvättstället obekväma kräkningar.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få kan göra nästan eskorteras henne tillbaka till restaurangen, gick baksmälla medicin och dricksvatten tog lämna mig kallad att hjälpa henne rena kläder, etc. Hon kräktes, hade försiktigt klappade henne tillbaka; kassan, från bordet eleven.hermes innehav kaviar knackade på dörren för att se ett hus med tre personer ser tillbaka hermes. De skickade iväg de andra, bara tre personer.

    Ji liten kärna av upp och ner, tittade på mig, "Puchi" skratta, frossa axlar, liten egentligen, uniformer ... "förmodligen le för hård, bara dricka vatten kvävdes, munkorg upprepade hosta nästan begravd i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armen. hermes inte mer än ord, försiktigt klappade henne tillbaka.

                                           곽한섬, "저들의 혁명은 우리의 혁명과 다릅니다.
                                                      저들은 세상을 바꾸자는 게 아니라 벼슬이 하고 싶은 겝니다."

송태하, "그들과 우리는 스승이 같으니 생각도 별로 다를 것이 없네.
           그러니 우리끼리 분란하지 말고 함께 해야 하지 않겠나."


송태하가 꿈꾸는 세상? 그의 입을 통해 우리가 알 수 있는 것은 새로운 세상이란 것입니다. 곽한섬이 궁녀 장필순에게 말했던 세상도 바로 새로운 세상이었죠. 한섬의 프로포즈에 "궁녀인 내가 어떻게 댁과 혼인을 한단 말이요?" 하고 말하자 곽한섬은 이렇게 간단하게 대답했지요. "세상이 바뀔 걸세." 


송태하가 꿈꾸는 세상과 조선비가 꿈꾸는 세상은 같을까? 곽한섬의 대답은, "다릅니다!"

그렇습니다. 송태하나 곽한섬은 세상을 바꾸려고 하는 것입니다. 그들은 단순히 정권을 바꾸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바꾸려고 하는 것입니다. 세상을 바꾼다? 그것은 바로 혁명입니다. 세상을 바꾸는 것을 우리는 혁명이라고 부릅니다. 그런데 조선비가 하고자 하는 것은 것은 혁명일까요, 아닐까요? 조선비도 분명 송태하에게 혁명을 하자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곽한섬과 송태하가 나누는 대화를 들어보면 조선비가 하고자 하는 것은 혁명이 아닙니다. 송태하와 곽한섬은 세상을 바꾸는 혁명을 하자고 나섰지만, 조선비는 그들과 생각이 다릅니다. 조선비는 세상을 바꾸는 일에 관심이 없습니다. 다만 정권을 바꾸고 싶은 게 그의 욕심이지요. 무력에 의한 정권탈취, 이것을 우리는 쿠데라라고 부릅니다.

한때는 이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부르는 시대도 있었습니다. 제가 다니던 고등학교의 가운데에는 버젓이 이 쿠데타를 기념하는 혁명기념탑이 세워져 있기도 했습니다. 지금도 그 탑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학교 입구에 세워진 박정희 전 대통령의 휘호탑과 함께 5, 1, 6이란 세 개의 숫자를 디자인한 이 탑은 우리학교의 상징물이었습니다.

이 기념탑을 매일 두 번 이상씩 지나다니면서 웬지 뿌듯한 마음이 되었던 옛날을 생각하니 우습기도 합니다. 그러나 어떻든 세월은 흘러 이제 세상은 많이 개명됐습니다. 요즘도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부르는 얼빠진 사람들은 아마 아무도 없겠지요. 조선비가 송태하 일파를 충동질해 하고자 하는 것은 혁명이 아니라 바로 이런 쿠데타, 즉 반정인 것이지요.


곽한섬이 송태하에게 질문합니다. "장군, 이게 아니었지 않습니까? 우리가 하고자 하는 것은 세상을 바꾸는 일이라 하지 않으셨습니까? 그런데 조선비 등이 말하는 것은 반정입니다. 그냥 정권만 바꾸자는 것이지요. 자기들이 벼슬을 하기 위해 우리를 앞세우려는 겁니다. 그러나 진정한 혁명은 칼을 놓는데서부터 시작하는 것이라 하지 않았습니까?"  

생각이 다르더라도 목적은 같으므로 분란하지 말고 함께 해야 한다?

물론 송태하의 생각도 곽한섬과 같습니다. 그러나 그는 이렇게 말합니다. "한섬아, 그들이 나와 다른 생각을 하고 있더냐?" "그렇습니다." "나와 다른 생각은 다 틀린 생각인가? ('흠' 하고 한숨의 쉬며) 나와 다르다고 그것을 다 틀렸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잊었느냐? 우리는 그것을 가장 경계해야 된다는 것을…."

송태하의 마지막 말, "나와 다르다고 그것을 다 틀렸다고 생각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경계해야 할 점"이란 말은 반박할 수 없는 지극히 온당한 말입니다. 역시 곽한섬도 여기에 아무런 대꾸를 하지 못했습니다. 너무나 옳은 말이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이 보편타당한 말이 이토록 격동적인 상황에서도 무조건 옳다고 할 수 있을까요?

송태하는 곽한섬 등에게 그들(조선비 일파)도 모두 자신들처럼 스승님의 제자라고 말합니다. 즉 황철웅에게 피살된 전 좌의정 임영호를 중심으로 모두 하나이니 분란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는 뜻이지요. 생각이 조금 다르더라도 함께 해야 하고 할 수밖에 없다는 말입니다. 그러나 곽한섬의 말처럼 그들의 생각은 너무나 다릅니다. 

세상을 바꾸는 혁명을 하자는 사람들과 쿠데타를 하자는 사람들은 물과 기름처럼 도저히 섞이기 어려운 건 자명한 이치지요. 이 장면을 보면서 몇 부 전에 업복이와 초복이가 나누었던 대화가 생각났습니다. 업복이와 초복이가 처음으로 화승총으로 양반을 쏴죽이고 입수한 것이 1000냥짜리 어음이었지요. 그런데 이 어음의 환전을 위해 전문 세탁꾼이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노비당에서 이 일을 잘 해줄 노비 하나를 새로 영입했는데, 그런데 이 자가 다름 아닌 도망노비이면서 같은 도망노비들을 등쳐먹고 살던 원기윤이었던 것입니다. 업복이의 입장에선 원수를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격이었죠. 분기탱천해 원기윤을 향해 달려들었음은 물론입니다. 그러나 주변의 만류로 싸움을 멈추고 결국 그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게 됩니다.

업복이, "좋은 일을 나쁜놈하고 같이 손잡고 해도 되는 기래?"
초복이, "손은 잡고 싶을 때 잡고, 놓고 싶을 때 놓으면 되는 거에요."

그리고 노비당 회합을 마치고 돌아오면서 초복이에게 물어봅니다. "좋은 일 하자면서 나쁜놈하고 손잡고 일하는 게 옳은 일이래? 그래도 되는 기래?" 그러자 빙긋이 미소짓던 초복이가 대뜸 업복이의 손을 잡습니다. 화들짝 놀라 어쩔 줄을 모르는 업복이의 손을 꼭 잡고 있던 초복이는 다시 슬며시 손을 놓아 주며 이렇게 말하죠. "보세요. 잡고 싶을 때 잡고, 놓고 싶을 때 놓으면 되는 거에요." 


초복이의 말도 일리가 있는 말입니다. 손은 잡고 싶을 때 잡고, 놓고 싶을 때 놓으면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노비당처럼 양반을 모두 죽이고 상놈이 주인되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당이 원기윤처럼 노비들의 등을 쳐먹고 살던 인물을 영입하는 것은, 아무리 필요에 의해서라지만 불안한 일입니다. 실제로 노비당은 원기윤의 배신으로 인해 치명타를 입고 궤멸되게 될 겁니다.

송태하의 혁명세력도 마찬가집니다. 조선비는 어떤 면에서 보면 노비당의 원기윤과 비슷한 인물입니다. 원기윤이 개인의 이익을 위해 노비당에 들어온 것처럼 조선비 일파도 결국 개인의 영달을 위해 송태하와 원손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혁명을 내세우지만, 그들이 하고자 하는 것은 혁명이 아니라 높은 벼슬을 얻기 위한 반정입니다.

곽한섬이 송태하에데 질문한 것은 업복이가 초복이에게 했던 질문과 같은 것이었습니다. "우리가 혁명을 하는데 나쁜놈들하고 같이 해도 좋을까? 그래되 되는 것일까?" 이 드라마의 끝은 "그것은 결코 안 된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 틀림없어 보입니다. 결국 송태하도 조선비 일파의 배신으로 말미암아 치명타를 입고 궤멸될 것이 뻔히 보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 드라마를 보면서 업복이와 곽한섬이야말로 참으로 불쌍하다는 생각에 그들을 볼 때마다 가슴이 미어진답니다. 그들이야말로 현실을 제대로 보고 있는 몇 안 되는 사람들 중 하나지요. 그러나 그들에겐 아쉽게도 주도권이 없습니다. 그저 충실하게, 어쩌면 맹목적으로 명령에 따르는 게 그들이 할 일이고 또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깨어질 운명을 타고난 동상이몽의 연대

결국 그들은 비참한 말로를 겪게 될 겁니다. 곽한섬이 송태하에게 하던 말이 다시금 생각나는군요. "제도를 바꾸기 전에 사고부터 바꾸는 게 혁명의 시작이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혁명은 칼을 놓을 때부터 시작되는 것이라 하지 않았습니까?" 아무튼 업복이와 곽한섬이 우려하는 동일한 지점은 바로 "나쁜놈과 함부로 손잡아서는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그러나 결국 그들은 손을 잡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들의 힘은 턱없이 모자라고, 공동의 적인 집권세력의 힘은 너무나 강고하기 때문이죠. 그리고 결국 깨어질 수밖에 없는 운명을 지닌 채 탄생한 이 동상이몽의 연대로 인해 어느 하나의 세력은 완벽한 몰락의 길을 걷겠지요. 가장 힘없는 세력 그러나 가장 정직한 세력이 말입니다.

"지금 이 시대를 배경으로 한 픽션이
지금 이 시대에서 잊혀져가는 것들을 바라보게 만든다면
다른 시대를 다룬 픽션은 필연적으로,
지금 이 시대 그 자체를 바라보게 만든다고 한다."

그런데 제작진이 던진 이 말은, 그러니까 결국 이런 이야기들은 먼 옛날의 이야기가 아니라 오늘날에 벌어지고 있는 바로 우리들의 이야기라 그런 이야기로군요. 그러니 실은 지나간 시대를 살다간 노비당이나 송태하의 혁명이 걱정이 아니라 우리들이 더 걱정이라 이런 말이죠.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십니까?

"나쁜놈하고 손잡고 좋은 일 하는 게 과연 옳은 일일까요?"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2.22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
    사이판 총격 피해자 모임 카페를 개설했습니다.
    회원으로 가입하지 않아도 응원글을 올릴 수 있으니 한번 방문해 주셔요.


    http://cafe.daum.net/saipanning2

  2. 2010.02.22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쁜놈하고 손잡고 좋은일하는것은 옳지 않습니다 그러나 현재도 과거에도 그런 딜레마에도 불구하고 크고 작은 혁명을 해왔습니다. 피는 끓어오르고 시절은 수상하고 시기는 무루익지 못했으니 어쩔수 없는것이지요.
    나쁜놈하고 손 잡았던 안타까운 연대가 실패하더라도 그걸 목격하는 사람들이 기억해주고 의미를 찾아준다면 실패가 반복되어 진짜 새로운세상이 열릴거예요.
    모든조건이 충족될때까지 순결하게 기다리며 주변을 비판만하는 그런 지식인보다 몸부림치며 움직였던 사람들이 진짜 주인공이라고 생각합니다.

  3.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10.02.22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파비님도 저랑 같은 곳에서 고민하셨군요.
    저도 곽한섬과 송태하의 대사에서 지금도 고민하고 있답니다..
    아직 정리가 안되서 머리가 아프지만 송태하의 생각을 통해서 보건데 작가도 생각을 정리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전에는 작가의 생각이 송태하는 조선비의 생각과 같은 맥락에 있었는데 요즘 송태하가 변하고 있어서 저도 생각을 따라잡아보려고 하고 있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2.22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셨군요. 송태하 캐릭터가 조금 흐미한 거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드네요. 혁명군 수장으로는 좀... 요즘 그쪽은 올림픽 열기가 뜨겁겠네요.

  4.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10.02.24 0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슬프더라구여

10여 년을 찾아 헤매던 언년이가 눈앞에서 혼인을…
이대길은 최종적으로 어떤 운명의 수레를 타게 될까?


<추노>가 드디어 12부가 끝났습니다. 24부작으로 기획되었다고 했으니 반환점을 돈 거지요. 지난주 마지막 엔딩 장면 때문에 말들이 많았는데, 이번 주 이야기 전개를 보니 역시 이다해와 오지호의 키스신이 이유 없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연출자로서는 뭔가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싶었던 운명의 대반전이 있었던 것이지요.  

이다해와 오지호가 러브신을 하고 있을 때, 장혁은 이러고 있었죠.


운명의 대반전, 언년이와 송태하의 혼인

지난주는 그야말로 파격에 파격을 거듭한 장면들로 화면이 가득 찼었지요. 백호와 윤지의 죽음, 천지호 패거리의 잇단 피살, 곽한섬과 애틋한 정분을 채 피지도 못하고 죽음을 맞이한 궁녀 장필순, 그러나 시청자들이 채 놀란 가슴을 진정시킬 사이도 없이 펼쳐지는 긴박한 추격전은 이런 파격에 경악할 틈도 주지 않았습니다.

여기에 조진웅과 성동일의 섬뜩한 명품연기는 단 한시도 눈을 떼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지요. 그런 와중에 느닷없이 오지호와 이다해의 러브신이 이어졌으니 사람들로선 좀 멀뚱했을 수도 있습니다. 물론 저도 그랬는데, 기다리고 있는 조진웅과 원손이 걱정되어 그랬나 봅니다. 그러나 이번 주 내용을 보니 이미 제주 탈출이 끝난 상태에서 엔딩신이 좀 길었던 것 같아요.

아마도 이다해와 오지호의 그 러브신에는 대길의 운명에 대한 암시가 주어져 있었던 것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그래서 두 사람이 주상절리 위에서 벌이는 키스신과 사라지는 언년이의 잔상을 쫓아 절규하듯 손을 뻗는 대길의 모습을 교차해 보여주었던 것이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드는군요. 그래서 유독 엔딩신이 길었고, 오해하는(저를 포함하여) 시청자들이 많았든가 봅니다.   

오늘 12부의 엔딩신을 보니 10부의 말 많았던 엔딩신의 결정판이었습니다. 그러니까 제주에서의 키스신은 바로 오늘의 마지막 장면을 위한 것이었지요. 그리고 이 장면으로 하여 대길은 크나큰 운명의 반전을 겪게 될 것이 틀림없습니다. 이제 대길은 선택을 해야 합니다. 눈앞에서 꿈에도 그리던 언년이와 송태하의 혼례식이 치러지려는 순간입니다.

12부의 엔딩 장면, 장혁의 칼 끝에 걸린 이다해와 오지호. 그러나 운명의 발길은 어디로 향하게 될지???


자, 여기서 대길은 어떤 것을 선택할까요? 지금까지 해온 것으로 보자면 당장 뛰쳐나가 칼을 휘두르며 송태하와 일전을 벌이는 게 순리입니다. 그리고 송태하를 잡아 서울로 압송하고, 동시에 언년이에게도 원수를 갚아야 합니다. 대길이 말했지 않습니까? "주인 배신하고 도망간 노비 연놈들, 모조리 잡아 원래대로 돌려놔야지." 

각각 다른 꿈을 꾸는 혁명들, 대길과 태하, 조선비의 혁명

그러나 대길은 그리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대길이 8년 동안이나 변하지 않는 언년이의 초상화를 가슴에 품고 추노질을 다닌 것은 언년이를 향한 증오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증오심은 언년이를 찾아야 한다는 명분일 뿐이었지요. 대길이가 언년이를 반드시 찾아야하는 이유는 그녀에게 한 약속 때문입니다. "너하고 평생 살 거다." 

일개 여종을 향해 대길이 이런 약속을 했다는 것은 그의 사랑이 얼마나 깊고 넓은 것인지를 충분히 짐작할 수 있게 해줍니다. 그때 시대라면 여종은 그저 취하면 되는 것이었으니까요. 그런데 대길은 언년에게 단지 함께 평생을 살겠다고만 한 것이 아니라 그러기 위해 세상을 바꾸겠노라는 대담한 혁명 발언까지 한 것입니다.

혁명, 지금 송태하와 조선비가 꿈꾸고 있는 것도 혁명입니다. 그러나 정확하게 그들 조선비 일파가 하고자 하는 것은 혁명이 아닙니다. 반정이지요. 조선비 일파가 꿈꾸고 있는 것은 빼앗긴 정권을 되찾겠다는 일념으로부터 나온 것일 겁니다. 그들의 당파적 욕망으로부터 반정의 꿈이 일어난 것이지요. 그것은 곧 쿠데탑니다.

누워있는 미륵 옆에서 충성맹세를 하는 과거 무장들이었던 노비들. 이 와불이 일어나면 세상이 바뀐다죠?


반면, 송태하와 곽한섬에게는 혁명에 대한 약간의 인식이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들은 소현세자와 더불어 청에서 서양문물을 접했던 사람들일 것입니다. 우선 소현세자가 먼저 접했던 서양문물은 천주굡니다. 로마가톨릭에서 파견된 신부 아담 샬로부터 배운 기독교의 기본사상이 무엇이겠습니까? "신 앞에 모든 인간은 평등하다." 조선의 신분질서로 보면 매우 혁명적인 사상이지요.   

만약 소현세자가 독살되었다면, 그리고 그 원흉이 인조와 집권당 세력이었다면, 소현세자가 가진 혁명적 사상을 두려워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그런 소현세자와 운명을 함께 했던 송태하와 곽한섬에게 혁명은 소현세자의 유지를 받드는 것임에 틀림없습니다. 곽한섬이 궁녀 장필순에게 "이제 세상이 바뀔 걸세"라고 말하며 호강시켜주겠다는 장담에서 우린 그걸 읽을 수 있었습니다.

송태하는 김혜원이 노비출신임을 알고 있다

송태하도 "이분(원손)이 임금이 되면 무엇이 달라지나요?"라고 묻는 혜원에게 말했었죠. "세상이 바뀔 겁니다." 세상이 바뀔 것이라는 말 한마디로 그것이 곧 혁명을 의미하는 거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지만, 송태하가 오랫동안 소현세자와 더불어 청에서 살며 서양문물을 접했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리 오버해서 해석하는 것도 아닙니다.


제가 알기에 이미 송태하는 김혜원이 노비출신임을 알고 있습니다. 한동안 뜨겁게 논란이 되었던 이다해의 노출신은 바로 송태하가 김혜원이 노비출신이었음을 눈치 채게 하려는 장치였다고 저는 믿고 있습니다. 송태하는 스스로 노비로 2년 넘게 살았을 뿐 아니라 훈련원 판관까지 지낸 조선 최고의 무장입니다. 그는 장군이 되기까지 수많은 노비들을 다룬 경험도 많을 것입니다.

그런 그가 노비 문신 자국을 보고도 눈치를 못 챈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러므로 곽한섬이 "궁녀인 나를 그대가 어떻게 호강시켜주겠다는 말이냐"는 말에 "세상이 바뀔 걸세"라고 한 것과 송태하가 혜원에게 "세상이 바뀔 겁니다"라고 한 것은 같은 말이었다고 볼 수도 있는 것이지요. 두 사람이 말하는 세상은 아마도 소현세자가 꿈꾸었던 세상을 말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자, 다시 대길의 이야기로 돌아가겠습니다. 자기 눈앞에서 펼쳐지는 기가 막힌 현실을 두고 이대길은 과연 어떤 태도를 취하게 될까요? (1) 칼을 들고 당장 달려 나가 두 사람을 난도질한다. (2) 안타깝지만 언년이의 행복을 위해 일단 조용히 물러선다. 우리가 당장 상상할 수 있는 것은 이 둘 중 하나입니다. 아니면 어떤 돌발변수가 발생해서 선택을 연기시킬 수도 있겠지요. 

그러나 그럴 가능성은 적어보입니다. 그건 기만입니다. 지금까지 보여준 대길의 마음만으로 보자면, 대길은 일단 눈물을 삼키며 물러설 걸로 보입니다. 대길이 쫓았던 것이 원수가 아니라 사랑이었다면 말입니다. 그리고 여기서부터 대길은 주어진 새로운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될 것입니다. 조선팔도에 거칠 것 없던 추노꾼 대길에게도 이제 고난의 시대가 올 것이란 예감이죠.

대길이 맞게 될 첫 번째 운명의 반전, 도망자

어쩌면 그 고난의 첫 번째는 그 자신이 도망자가 될 것이란 사실입니다. 우선 그는 좌의정 이경식과 약조를 한 것이 있습니다. "달포 안에 송태하를 잡지 못하면 네 목을 내가 거두겠다."  좌의정은 무서운 사람이죠. 그는 목적을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습니다. 자기에게 5천 냥이란 거금을 받아간 이대길을 그냥 놔 둘리가 없습니다.

송태하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죽었지요. 그리고 앞으로도 살변은 계속될 것이고요. 이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이대길이 지목될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아니 좌의정의 밀계에 의해 이대길이 살인범의 누명을 쓰고 도망자가 되는 것은 필연일 듯싶습니다. 그렇다면 송태하를 쫓던 이대길이 송태하를 놓아준 대가로 도망자가 되는 아이러니가 발생하는 셈이지요.

여전히 드는 의문 "이 둘은 한패가 될 수 있을까?" 사진은 휴식시간인 모양이네요.

이 모든 운명의 중심에는 김혜원 또는 언년이가 있습니다. 그래서 언년이를 그토록 고고하게 그려놓았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아무튼 대길이 맞게 될 첫 번째 운명은 아이러니하게도 추적자에서 도망자로 전락하게 된다는 것이 저의 판단입니다. 이건 어디까지나 돌팔이 점쟁이의 어설픈 점괘에 불과하므로 맞지 않더라도 그다지 나무라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어흠~ 

그렇다면 도망자가 된 이후 그 다음 운명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역시 점쟁이가 되기엔 아직 턱없이 공부가 부족한 모양입니다. 그러나 아무래도 그런 생각은 듭니다. 좌의정은 당대 조선의 최고 권력잡니다. 그런 자로부터 영원히 도망을 친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될까요? 음~ 대길 정도의 인물이라면, 혁명을 해버리는 것이죠. 

어쩌면 대길은 진짜 혁명을 하기 위해 준비를 해왔던 것인지도 모릅니다. 월악산 영봉에 둥지를 틀고 있는 짝귀가 혁명군을 양성하고 있었을지도 모를 일이지요. 8년 동안이나 추노꾼이 되어 언년이를 찾아다닌 것도 어쩌면 언년이에게 했던 약속, "양반 상놈 구별 없이 함께 잘 사는 세상 만들어 너하고 평생 살겠다"던 약속을 지키기 위함이 아니었을까요? 

이대길이 타게 될 마지막 운명의 수레는 과연 혁명일까?

그런 세상을 이루려면 혁명을 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아, 그때는 혁명을 하고 싶어도 밑바탕이 될 만한 사상적 토대 같은 것이 없었다고요? 그럴 수도 있겠군요. 그러나 그 시대에 그런 사상이 없었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는 일입니다. 민중들에겐 광범하게 미륵사상이 퍼져 있었고, 지배층 내에도 홍길동전을 지은 허균 같은 인물이 이대길이 살던 바로 그 시대의 사람이었습니다.      

앞으로 더욱 복잡해지겠군요. 혁명을 준비하는 송태하, 살인귀로 변해 송태하를 쫓는 황철웅, 부하들의 원수를 갚기 위해 황철웅을 쫓는 천지호, 양반들을 모두 죽이고 상놈들의 세상을 만들겠다는 노비당, 이들 사이에서 이대길은 어떤 운명의 수레를 타게 될 것인가? 송태하와 이대길이 동시에 사랑하는 언년이 혹은 김혜원이 여기에 어떤 이정표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닐까요? 

결국 대길과 태하가 이루고자 하는 세상은 같다는 뭐 그런…. 이다해의 캐릭터가 어울리지 않게 어색해 보이는 것도 어쩌면 도로 위에 불쑥 솟아난 이정표처럼 그래서 그런 건 아닐까 뭐 그런…, 이상 어설픈 점쟁이의 점괘였습니다. 대길의 운명이 도망자가 될 점괘는 확실하게 보이는데 그 뒤의 운명은 영 오리무중인지라, 그렇다고 점쟁이가 반은 알고 반은 모른다고 할 수는 없는 법.  

어쨌든 결론은 비극입니다.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2.12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는 모르지만, 파비님의 후기라면 100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언제나 쫀쫀한 제 마음이 해가 바뀌면 쪼꼼 넓어질까요?

    건강하시고
    좋은 명절 만드셔요.
    옆지기님께 봉사하시고요.^^

  2. Favicon of http://www.nflnikejerseysshopj.com/ BlogIcon cheap nfl jerseys 2013.01.03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primo inmediatamente se sentó idea Inesperadamente, esta inspiración es como un autobús, no lo necesito cuando me vi en la carretera parachoques a parachoques, no es un trastorno mental, así como la poesía moderna:Estos poemas atrajo atraído las chicas tienen que hacer, hermes primo llena el interior para escuchar las enseñanzas, después de regresar en un cuaderno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pluma mordedura primo ponderado medio día, o habilidad no es suficiente, las niñas a la poesía y que la poesía debe ser la máxima entorno de poemas de amor, poemas de amorTipo de poesía se escribe a menudo sólo chica, por lo que el primo del hermes tenía que ir la mujer rogó departamento de talento. Esa mujer talentosa maldad feo aspecto. Esa mujer talentosa recibido el texto sobre hermes primo, primo y hermes juntos una cena de la desafortunada Huaichun, la mitad de la noche para cocinar palabras de Wen cocina y Zhongyu Ao de producto acabado: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primo y le pidió de beber café, esa combinación de talento de la historia literaria china y occidental, se dio cuenta de la antigua rara combinación perfecta de amor y literatura, y dije a mí mismo una y otra vez, y finalmente una poesía generosa oferta, también se adjunta enviada insensible "Su Muzhe?"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

  3. Favicon of http://www.ghdhairstraightenersouth.com BlogIcon ghd 2013.03.20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아주 좋아.

추노꾼 이대길의 정체에 대한 물음, "대길이가 추노꾼이 된 까닭?" 
"사랑을 쫒는 연인? 원수를 쫒는 복수의 화신? 아니면, 새세상을 쫒는 혁명가?" 
 

이대길(장혁)은 양반이었습니다. 그리고 모두들 착오를 일으키고 있는 것이 하나 있는데, 대길은 노비도, 천민도, 평민도 아닌  여전히 현재에도 양반이란 사실입니다. 그 엄연한 사실을 모두들 잊고 있는 듯합니다. 그것은 대길이 저자에서 거의 천민과 다름없는 생활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니 천민들에게조차 손가락질을 받을 만큼 천하게 살고 있기 때문이겠지요.


추노꾼 이대길은 양반귀족이다

그럼 대길은 왜 이렇게 살고 있을까? 그것은 우리가 알고 있는 대로 집안이 몰락했기 때문입니다. 대길의 집안이 몰락하게 된 결정적 이유를 <추노>는 언년이(이다해)의 오라비인 큰놈이(조재완)가 대길의 집에 불을 지르고 가솔들을 모조리 도륙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기엔 약간의 의문이 있습니다.

과연 큰놈이가 혼자서 대길의 집안을, 그러니까 대길의 아버지와 어머니, 형제자매들, 많은 수의 노비들을 모두 죽일 수 있었을까 하는 의문이 가장 먼저 듭니다. 아무리 집에 큰불을 놓았다고 하더라도 몇 명은 살아남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한 명도 남지 않고 모조리 죽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대길의 집에 불을 지르고 언년이를 데리고 도망친 큰놈이가 이후에 큰돈을 벌어 양반까지 사서 신분상승을 할 정도의 큰 재목이었다면 이미 노비 시절에 따르는 무리들이 있었을 것이다, 그러므로 이 희대의 방화사건에는 공범들이 있었고, 그래서 한 명도 남기지 않고 멸문을 시킬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고 보니 큰놈이도 보통 인물이 아닙니다. 어쩌면 그토록 치밀한 성격이라면 혼자서도 충분히 일을 저지르고도 남을 만한 위인이란 생각도 듭니다. 그럼 첫 번째 의문은 별로 문제가 안 되는군요.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하나의 의문이 있습니다 . 이건 보다 근본적인 문제입니다. 아마도 어쩌면 <추노>가 끝날 때까지 두고두고 살펴보아야 할 핵심 주제의 하나일지도 모릅니다. 

"비록 집이 불에 타고 가솔들이 모두 죽었다고는 하나 대길은 양반이다. 게다가 대길의 집안 경제를 지탱해주었을 전답들은 하늘로 날아가는 것도 아니고 땅으로 꺼지는 것도 아니다. 집은 그저 주거용일 뿐이고 경제적 기반은 역시 전답, 즉 부동산이다. 부동산은 말 그대로 움직일 수 있는 게 아니다. 집이 불탔다고 하더라도 대길은 그대로 양반이며 지주다."

양반귀족 이대길이 추노꾼이 된 까닭은?

이것이 오늘 하고 싶은 이야깁니다. 대길은 왜 양반신분을 포기하고 저자에서 추노꾼으로 살고 있을까? 아니 신분이란 얻고 싶다고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닌 것처럼 양반 신분이란 포기하고 싶다고 포기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물론 노비 신분은 더욱 그렇습니다. 대길의 집안이 멸문했다고는 하지만 친척도 있을 것이고, 관청에서도 대길의 신분을 보증해줄 것이 틀림없습니다.

당시 인구구성으로 보아 양반은 5%를 넘지 않는 소수였으니까요. 그러니까 대길은 양반신분을 잃어버린 것이 아니라 포기하고 저자에서 추노꾼 행세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왜 그러고 있을까? 사람들은 여기에 대해 보통 두 가지를 생각하고 있을 것입니다. 하나는 대길이 언년이를 잊지 못해 찾기 위해서란 겁니다.
 
이는 대길이가 언년이의 초상화(요즘 같으면 몽타쥬 또는 수배사진)를 그려달라고 방 화백(안석환)에게 부탁하는 장면에서도 잘 알 수 있습니다. 대길은10년 동안 전혀 변하지 않은 언년이의 초상화를 고집합니다. 대길이에게 10년은 정지된 시간이죠. 대길에게 추노는 애타는 사랑을 찾기 위한 대장정입니다. 그럼 추노꾼이 된 다른 이유 하나는 무엇일까?

복수하기 위해섭니다. 사랑이 컸던 만큼 복수심의 크기도 상상 이상일 겁니다. 다음 주 예고편을 보면 대길은 백호(데니안)를 통해 언년이의 실체를 어느 정도 눈치 채게 됩니다. 설화(김하은)를 이용해 큰놈이가 김성환이란 이름으로 살고 있는 집도 알아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하지요, 섬뜩한 표정으로. "주인 배신하고 도망친 노비 연놈들 싹 다 잡아서 돌려 놔야지, 원래대로." 

예고편만 보아서는 대길의 심정을 제대로 가늠하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큰놈이가 휘두른 낫에 입은 칼자국 가운데 차갑게 빛나는 눈동자는 사무친 원한을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편 차가운 눈동자 저 뒤편으로 잊을 수 없는 언년이에 대한 변하지 않는 사랑이 흐르고 있는 것이 보입니다. 장혁만이 만들어낼 만한 이 복잡한 표정들은 실로 압권입니다.

냉혹한 추노꾼 이대길,
그러나 심장 속엔 따뜻한 피가 흐른다


그런데 대길에겐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이 있습니다. 바로 돈에 관한 문제입니다. 이 문제에 대해선 블로거 초록누리님도 이미 언급한 바가 있습니다. 저도 똑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대길은 매우 양심적인 인물입니다. 그는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혈한 같지만, 실은 누구보다 정이 많은 따뜻한 사람입니다. 

결국 대길의 운명을 이토록 질기게 만든 까닭도 누구보다 따뜻한 정이었습니다. 그는 노비를 사랑할 만큼 진실한 사람이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그의 온정은 그가 위험에 빠졌을 때 구원의 손길이 되기도 합니다. 짝귀가 그렇고 대길이 풀어준 노비 모녀가 그렇습니다. 설화도 마찬가집니다. 그들은 모두 나중에 대길에게 든든한 후원자가 된다고 합니다.  

그런 대길이 좌의정 이경식(김응수)으로부터 5천 냥을 이미 선금으로 받고서도 받았다는 내색은커녕 5백 냥짜리 추노라고 속이기까지 했습니다. 저는 이 장면을 보면서 대길이 왜 그랬을까 고민이 되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알던 대길과는 완전 딴판이었으니까요. 대길은 천지호(성동일)와는 다르지 않습니까? 천지호조차도 동료들과의 의리를 지키는 것이 저자의 법도라고 철썩 같이 믿습니다. 

그런데 왜? 무려 4천5백 냥이나 속이는 것은 최장군(한정수)이나 왕손이(김지석)에겐 배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이 문제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추노>를 볼 때마다 늘 염두에 두고 봤지만, 그 답을 알아낼 만한 단서를 찾지 못했습니다. 이 부분이 대길이 추노꾼이 된 연유와 깊은 관련이 있을 것이란 짐작은 하지만, 확신할 만한 근거는 아직 없습니다. 

그런데 초록누리님은 자신의 블로그에 <추노>8부 첫 장면에서 그 단서를 잡았다고 말했습니다. 물론 짐작일 뿐이라는 단서를 달았지요. 8부 첫 장면은 대길이가 여종 언년이를 업고 오솔길을 걸으면서 말하는 장면입니다.


"그래서요?"
"과거에 급제해야지."
"그 다음엔요?"
"그 다음엔 아주아주 높은 벼슬을 할 거야."
"그러면요?"
"나라를 바꿔야지."
"어떻게?"
"양반 상놈 구분 없는 세상을 만들 거야. 그래서 너랑 같이 살 거다, 평생."
"치, 거짓말."
"참말."

이대길의 꿈은 세상을 뒤엎는 혁명?

양반 상놈 구분 없는 세상을 만든다고요? 그건 바로 혁명입니다. 혁명을 통해 체제를 바꾼다는 의미지요. 양반과 상놈의 구별이 법도인 나라를 없애겠다는 뜻입니다. 저는 이 대사를 보면서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공부의 신>에서 강석호 변호사(김수로)가 말한 대사와 참으로 흡사하구나.' 강석호가 그랬죠. '세상을 바꾸려면 공부를 해서 천하대에 가서 법을 바꿔라' 

그런데 초록누리님에 의하면, 이대길은 공부를 해서 세상을 바꾸는 쪽보다 천민들과 작당―부정적인 의미로 주로 쓰이는 말이지만, 굳이 긍정적으로 해석하면 당을 만든다는 뜻이죠―을 해서 세상을 바꾸기로 결심한 것입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짐작일 뿐이지요.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러나 이런 짐작이 영 터무니없는 것은 아닙니다. 5천 냥의 용처에 대해 생각하면서 저도 마찬가지로 생각해보았던 부분입니다. 그렇게 생각하니 좌의정 이경식을 만났던 정자에서 의미심장한 미소를 흘리며 대길을 바라보던 기생 찬(송지은)이 생각납니다. '만약 그녀가 노비당에 양반 살해를 명하는 '그분'이라면 이대길과도 관계가 있지 않을까?'

아직은 아무것도 알 수 없습니다. 분명한 것은 대길이 추노꾼이 된 까닭은 언년이에 대한 사랑과 증오가 뒤섞인 갈등 때문이란 사실입니다. 그리고 이 갈등의 감정이 이끄는 행로는 추노꾼 대길을 정쟁의 소용돌이로 밀어 넣을 것이란 사실입니다. 그리고 이 소용돌이는 혁명을 꿈꾸는 노비당도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좌의정 이경식에게 부하들을 하나씩 잃게 되는 천지호도 결국 정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겠지요. 그는 귀족세계가 무슨 짓을 하든 저자의 법도에 관여만 않는다면 신경 쓰지 않는 인물입니다. 그러나 부하들이 죽어나가는 모습을 보며 그도 결국 냉엄한 벼슬아치의 세계에 도전하지 않을 수 없게 되겠지요.

무서운 붓 든 자들,
그들에게 사람은 명분을 이루기 위한 도구인가

그리고 하나 더 확실한 슬픈 사실이 있습니다. 정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될 노비당, 노비들, 이대길, 천지호, 이 모든 사람들은 결국 거대한 음모의 희생양이 될 것이란 사실입니다. 8부에서 전 좌의정 임영호를 대신해 당파를 모아놓고 송태하를 중심으로 이룰 대업에 관해 역설하던 조선비(최덕문)가 한 말이 섬뜩하게 다가옵니다. 그는 결국 송태하를 배신하게 될 인물입니다.

조선비는 당파의 일원들에게 명하여 노비가 되어 전국에 흩어져 있는 송태하(오지호)의 과거 부하들에게 격문을 돌리도록 했습니다. 그들 하나하나는 모두 한때 조선에서 나노라하는 무장들이었습니다. 조선비는 노비들을 모아 무엇을 할 것이냐고 묻는 당파의 일원들에게 "우리의 목표는 거병이라고 힘주어 말합니다. 그리고 그 거병에 이들 노비들이 앞장 설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제 남은 일은 거병이네. 그들이 장수가 되고 뜻을 따르는 백성들이 군졸이 되고 우리는 그들 모두를 이끄는 머리가 돼야 함을 잊지 말게." 이 대목에서 불현듯 최장군이 대길에게 한 말이 생각났습니다. "칼 든 자들보다 붓 든 자들이 더 무서운 법이라네." 이 의미심장한 대구는 <추노>에서 한 번으로 그치지 않습니다. 업복이(공형진)와 끝봉이(조희봉)의 대화를 한 번 보시죠.

"너는 저 그 양반 본 적이 있나?"
"아이, 그 양반이 뭐여, 그분한테. 그리고 그분은 양반이 아녀, 우리 같은 상놈이지."  
"아이그, 무식하긴, 상놈이 뭐나, 상놈이. 천민이란 좋은 말 놔두고선."
"자네가 언제 글을 깨우쳤나. 그런 문자속을 주워 담고."
"그야 뭐 참~"

이때 살인지령을 하달하는 편지가 달린 화살이 날아와 박힙니다. 그러나 문자속을 자랑하던 업복이는 한 자도 읽을 수 없습니다. 끝봉이가 "염병하고, 이것이 흰 것은 종이이고 검은 것은 글자인디? 어디~" 하면서 편지를 업복이에게 건넵니다. 그러나 업복이도 까막눈이긴 마찬가집니다. "뭐여, 문자속은 다 주워 담더니 언문도 못 깨쳤어?"

거대한 음모를 암시하는 말, "칼 든 자들보다 붓 든 자들이 더 무서운 법이라네."

이 사진처럼 이들은 한패가 될 수 있을까?

"언문 깨쳐야 뭐 호랭이 사냥을 잘하나? 포수가 불만 장 댕기면 되는 거지, 무슨 참." 이건 단순하게 극에 재미를 주기 위한 코미디가 아닙니다. 이 대화 속에는 칼 든 자들보다 붓 든 자들이 더 무섭다는 사실을 계속해서 깨우쳐주기 위한 장치가 숨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장치를 업복이를 통해서 보여주는 것에는 또 다른 의미가 있습니다. 

업복이와 노비당의 뒤에 도사린 무서운 음모에 대한 암시인 것이죠. 아무튼 <추노>도 벌써 3분지 1이 지났습니다. 이제 서서히 그 음모의 윤곽이 드러날 때가 되었습니다. 기생 찬이 어떤 형태로든 노비당과 관련이 있는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대길이 이 당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에 대해선 알 수 없으나 곧 그도 거대한 소용돌이에 휘말릴 것임은 분명합니다. 

그리고 그 소용돌이 속에서 이대길, 송태하, 천지호, 노비당의 관계들이 새롭게 정리될 것입니다. 쫓고 쫓기던 관계가 동지가 되고, 동지였던 자들이 적이 되기도 할 것입니다. 그러나 그 어떤 소용돌이가 몰아치더라도 최장군이 늘 염려하던 한 가지만은 꼭 기억해야 합니다. "칼 든 자들보다 붓 든 자들이 더 무서운 법이라네."
 
그 '무서운 자들'이란 민중의 이익보다는 알량한 신념이나 명분에 목숨 걸기도 하고, 때로는 당파의 이해타산을 위해선 배신도 밥 먹듯 하는 자들입니다. 그러나 최장군의 말이 아니어도 이대길은 양반들의 생리에 대해서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그는 그에게 주어진 운명을 거부할 힘이 없습니다. 그 이유는 이 글의 제목에 담긴 뜻과 똑같습니다.  

"대길이 추노꾼이 된 까닭은 무엇일까?"                                                                                  

                                                                                                                                       블로그  구독+은 yogi Qook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추노vs공신 2010.01.30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재밌게 보는 드라마라, 관심을 가지고 글을 읽어보았는데요~ 글을 재밌게 쓰셨습니다만, 저로썬 당연한 내용이라고 생각되네요.그리고 큰놈이가 저지른 행동에 대해서 너무 추리하시는거 아닐까요? 그럴필요까지야~그냥 드라마잖아요...그리고, 5천냥 말인데요, 최장군이나, 김지석에겐 500냥이라고 했지만 이것도 이들은 많다고 생각하잖아요. 게다가 5천냥은 대길의 목숨이 걸린돈이기에, 대길이 4500냥을 숨겼다 하더라도 뭐 이상할게 없는거죠~

  3. 넋업샨 2010.01.30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뭐 추천을 안할 수 없는 글이네요.
    추노 리뷰는 유독 수준 높은 글들이 많아서 읽는 재미가 드라마 이상이네요 ㅎㅎㅎ
    업복이와 끝봉이 대화에 담긴 장치를 풀어주신 부분에서 감탄하고 갑니다.

  4. 헐퀴 2010.01.30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길이는 그 전에도 왕손이랑 최장군에게 돈 속이지 않았나요? 계속 따로 돈 모으는 것 같던데.
    4500냥이나 속인 이유도 같은 이유일 것 같고. 이 부분은 드라마 속에서 결국 밝혀질 것 같네요.

    그리고 대길이가 양반인데 양반으로 못 살게 된 이유는 드라마에서 이미 나왔는데요...
    대길이네 집에 불을 지른 건 큰놈이지만 그때는 이미 호란이 일어난 시절이었기 때문에
    대길이네 집은 이미 개털린 후였습니다. 송태하가 장군이던 시절 언년이를 구해줬잖아요.
    그 시절 전쟁통에 이미 대길이네 가세는 다 기울었던 거죠. 그런 상황에서 큰놈이가 불싸지르고
    했으니... 대길이는 말그대로 거지로 나앉게 된거고, 어쩌면 양반 지위도 팔아넘겼을지도 모릅니다.
    역사적으로 당시엔 그런 일이 횡행했으니까요. 몰락 양반인 거죠.

  5. 니가작가냐 2010.01.30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봐라 십X야 추리드라마냐?

    • 댁도 2010.01.30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댁도 이글 그냥 부세요 댁이 무슨 글 평론가쯤 됩니까? 아니면 그냥 보고 싫으면 안보면 되지 이런 빼따닥한삶 살지 마시고

  6. Favicon of http://jis08021004@hanmail.net BlogIcon 정인선 2010.01.30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비당에 숨어 있는 제일 큰 손 아닐까요?
    공형진이 말하던 그분....
    그리고 노비 모녀를 살려 줄때 어는 마을로 찾아가서 누구를 만나라 이랬엇는데
    아마도 장혁이 이끄는 비밀 조직이 잇을 듯 싶네요.
    돈은 아마도 그 쪽으로 들어 가는 듯.ㅋ

  7.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10.01.30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kbs불매운동 중이기에 파비님의 드라마 후기를 읽지않습니다.
    잘 지내시지요?

  8. Kanon 2010.01.30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왠지 납득이 가는데요?
    근데 정말 이대로라면 너무 괜춘한 드라마일듯... ㅎ
    걱정이 좀 되는게..
    블로거분들이 짐작하시는 것보다 못한 드라마들이 태반이잖아요 -,-
    이런 내용이면 진짜 좋을듯.. ㅎ

  9. 동감 2010.01.30 1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티비를 보면서 언년이와 대길이 회상중에 양반없는 세상을 만든다는말에 대길이가 그분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네요.
    근데 그 기녀도 심심치 않더라구요. 일종의 기녀가 비중이 높게 나오며 대화중에서 나라를 말아먹는것에는 여인이 좋다라는 말과 경국지색이라는 말이 언급되어있는걸로 보아 기녀또한 그분과도 관련이 있는 것 같은데요. 여기서 기녀하고 대길이하고 마주앉았던적이 있는데 기녀가 대길이를 재미있게 쳐다보다기 보다는 좀더 내면의 뭔가가 더 있는 표정으로 대길이를 쳐다본것과 이 드라마의 주인공이 대길인것으로 보아 대길이가 그분이며 대길이의 바로 직속 부하가 기녀가 아닐까 생각되며 보안을 위해 서로의 얼굴을 잘 모르거나 혹은 아는 사이임에도 아는척을 안하는 그런 사이인것 같습니다.

  10. Favicon of http://suwonmoa.co.kr BlogIcon 수원모아 2010.01.30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원모아 (수원에 없는게 없는 사이트)

    http://suwonmoa.co.kr

  11. 조훈영 2010.01.30 1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를 보긴 하신건지 모르겠네요..

    추노 자세히 보셨다면 청나라와 전쟁중에 큰넘인지 작은넘인지 모르지만, 그넘이 동생을 데리고 떠나려 하다가

    불길 속에서 나오는 대길이를 보고 동생이 구하려하는것을 말리고 죽이는 장면이 나오는데, 무슨 집에 불을 지르고.

    따르는 넘이 있니 없니 하고 계십니까?? 드라마를 좀 자세히 보시고 글을 올리셔요.. 믿도 끝도 없이 무슨 양반집 재산을

    도둑질한것처럼 하지 마시고요... 물론 돈을 훔쳐 나갔으니 양반을 샀을거에요..거기다가 추노의 추자를 불로 지져서 없애

    는데 큰돈을 들인것도 사실이고요... 드라마 전반을 이야기 하실때에는 잘 보고 거기에 맞게 글을 쓰셔야지요...

    • ㅡㅡ 2010.01.30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이야 말로 추노를 제대로 보시긴 한건지? 이미 전쟁통이 끝난 후로써 언년이의 오빠가 언년이가 대길이와 정을 나눴다는 사실이 대감집에서 알자 언년이는 물고가 나는데 그것을 오빠가 구하고 대길이라는 놈이 너를 건드렸더냐?하면서 일부러 대길이네 집에 불을 지르고 대길이가 나오려고하자 대길이에게 낫으로 죽이려고 했습니다. 또한 노비에서 벗어나 양반이 돼기 위해서 안돈을 했으며 양반집 재산을 도둑질한것처럼은 안말씀하셨는데요. 님이야말로 여기에 의견을 남길때는 타탕한 근거와 제대로 스토리를 알고 말씀하셔야 합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30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허~ 글이나 제대로 읽으시고 말씀하시는 게...
      양반집 재산 도둑질 했다 소리 안 했습니다.
      그 큰 집을 어떻게 혼자서 다 불싸질러 모조리 죽였을까,
      혼자 그게 가능했을까, 그러나 큰놈이 정도면 것두 가능했겠다, 그런 야기였지요. 글이 너무 길어서 뒤를 읽다가 앞은 잊어버린 모양입니다, 그려. 허허~

      그리고 불로 지져 지운 낙인은 추노의 추자가 아니라
      노비의 노자랍니다. 언년이는 노비의 비자을 지웠겠지요?

  12. 완소남 2010.01.30 1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훈영님의 글은 도대체가 앞뒤가 안맞습니다.
    서두에 "큰넘인지 작은넘인지 모르지만" 라고 말씀하시고
    "드라마를 좀 자세히 보시고 글을 올리셔요" 라고 말씀하시면
    누가 자세히 보고 글을 올리셔야 하는지요?
    파비님을 비롯하여 여러분들의 생각에 드라마가 더욱 궁금해지네요 ㅎㅎ

  13. 매력남 2010.01.30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을 숨긴다는것은 언년이를 얻고 둘이 같이 함께 살기위해 돈을 모으는거 아닐듯 싶네욤

  14. 우린서로남남 2010.01.30 2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보면 덧글 기가 막히시게 다시는 분들 많이들 계시네;;;글 쓰시는 분들도 많이 고생인듯;;;참느라...님들 좀 어른 흉내좀 내지들 마쇼;;;뭘 쓸거면 제대로 보고 제대로 읽고 제대로 쓰던가; 참 글만 길고 제대로 된 내용은 쥐똥만도 없거나 비방글이나 올리시려는 분들은 어쩌다가 추노 한두번 보고 흥미가 생기니까 할일없는 놈팡이마냥 검색창에 추노 치고 이리저리 블로그도 들어가보고 하며 검색이나 해보다가 이런 글 읽고 은근히 어느정도는 수긍되면서 니가 뭔데 이런 글을 쓰냐는 식의 마음으로 지저분한 악플로 도배나 해대고;;;원래 국수 잘 끓이는 년들이 뭐도 잘 끓인다고 이런데 글 좀 많이 써보시던 분들도 다 노하우를 갖고 쓰시던 글일겁니다. 그러니 자기 잘난 맛에 말도 안되는 덧글은 왠만하면 달지 맙시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31 0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이해하셔요. 그런데 제가 국수 잘 끓이는 건 어찌 아셨는지요. 오늘 밤에도 국수 끓여 먹었슴다^*^ 이거 대길이가 좌상 이경식 앞에서 한 말이죠? ㅎㅎ

  15. 지나가는사람 2010.01.30 2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추노를 첨부터 보진 못했지만 양반 대길이 추노가 된 부분은 태클을 걸어야 겠습니다. 분명 양반일때 집에 불이나기 전에 청나라군에게 한번 털렸고 그다음에 큰놈이 와서 불을 지른걸로 아는데 부동산이 어떻고 하는것은 옳은것같지가 않습니다 문서라는게 불에 타면 끝이니 말입니다. 글고 극에서도 알고있듯이 돈만있음 마패를 찍어낼수있는 사회입니다. 그게 인터넷도 없는 시대에 단 10년만에 그정도로 부패할거라곤 생각지 않습니다. 그러니 관청에서도 신분증명을 공짜로 해주진않았을껍니다. 혹은 군수가 중간에서 살아남은 노비라거나 전답을 가로챘을수도 있지요... 하지만 그외에것은 정말 추리 잘하신거같아요 전 그냥 하층민들 얘기로만 생각하고 있었는데 말이예요. 액션이랑 음담패설로 채워져있어서 깊이 생각을 안한건지도 모르겠군요ㅎㅎ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31 0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추노꾼이 된 이유는 대길의 의지겠지요. 망해서 그런 게 아니고... 집에 불이 났다고 해도 종을 집에 부릴 정도 되면 불난 걸로 그렇게 망하지 않을 거다, 당시는 농경사회라 전답이 경제의 핵심이 아닐까, 전답을 많이 가지고 있을 거다, 그리 한번 생각해본 거죠. 당시 양반은 곧 벼슬이잖아요. 양반은 고을 수령도 함부로 못했죠. 송태하가 고생하는 건 정치투쟁에서 패했기 때문이고, 다른 보통 양반들은 그 위세가 보통이 아니었을 거에요. 그러나 어떻든 대길이가 추노꾼 행세를 하는 것은 아무래도 망한 거 보다는 본인의 목적 때문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게 복수든 사랑이든 말입니다. 고맙습니다. 뒷부분은 칭찬이라고 받아들여도 되겠죠? ㅎㅎ

  16. 저역시 좀 2010.01.30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조금 의아하긴 했어요.

    모든 양반 성씨들엔 문중이 있지 않나요?

    가문의 종가가 있고 문중이 있는데

    그런 큰 일을 당한 같은 가문의 자손을 모른체 했다는게

    좀 이해가 안가서요. 어느정도는 거두어 주었을텐데요.

    물론 대길이 추노를 하며 하층민과 어울려서

    가문에서 파문 당했을지도 모르긴 하지만

    아무튼 좀... 그래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31 0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문중이 있죠. 그러니까 아무튼 대길이가 일부러 추노꾼이 됐다고 보는 게 옳겠죠. 추노질을 하다보면 여러가지 정보를 캐기가 쉬우니까 그랬을 거 같은데요. 제가 대길이하고 별로 친하지는 않지만.... ㅎㅎㅎㅎ

  17. Favicon of http://kimki.tistory.com BlogIcon 깐깐김기 2010.01.31 0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오...
    외국에있어서 추노를못보는저로썬 궁금한것중에 하나였었어요>ㅁ<!!!!
    옛날에 어디선가 예고편을 스크린샷해놓은걸보면 분명 장혁이 고급옷?을 입고있엇는데
    갑자기 어느순간부터 벗고다니더라구요...ㅋㅋㅋ
    그래서 맨날궁금했죠
    감사합니다!!!!!!
    궁금증이풀렸어요

  18. 아당장만나 2010.01.31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드라마같은거 무슨 암시니 뭐니 상관않고 보는데, 파비님 글 읽으면서
    생각이 좀 많아졋다는ㅋㅋㅋㅋㅋㅋ아주 오랜만에 한싸이트에서 오랫동안 글읽게된듯~산뜻합니다!
    자주와야지 후훗

  19. 어느새 2010.02.02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길의 선택이라는 것은 조금 억측이 될수도 있을것 같아요. 부동산 그러니까 전답에 대해 말씀하셨는데
    그 전답도 문서가 없어지면 끝아닌가요? ㅎ 제말은 그런 전답 증명문서(?)뭐 하여튼 그런 문서들은 자기 방에 귀중하게
    모셔놨을것인데 집이 불타며 그 전답 문서들도 다 없어졌을것이니 당연히 땅들도 사라진 꼴이고 그러면서 그냥 쫄딱 망한듯 ㅎ
    님 글이 재미있는 부분도 있고 꽤 괜찮은 부분들도 있지만 ㅎㅎ 사실 그냥 단순히 대길은 추노꾼으로 끝일수도 ㅋㅋ
    하여튼 재미있는글 잘읽고 가요 ㅎ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2.02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처럼 등기소 같은 게 있지 않았을까요? ㅎㅎ 이거 논리가 자꾸 비약하는데^^ 암튼, 양반 몇 명 되지도 않는 시절에 고을 수령들 하는 일이 그거 관리해주는 일 아니었을까 그리 생각해봤죠. 물론 억측이죠. 재미로 추리해본 거고요. 대길이야 집안이 쫄딱 망해서 할 수 없이 추노꾼이 됐고, 복수도 해야겠고, 언년이도 찾아야겠고, 그럴 수도 있지요. 아무튼 끝이 궁금해지네요.

  20. 2010.03.01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Favicon of http://www.hermesitalyz.com/ BlogIcon hermes italia 2013.01.06 1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nas palabras a la multitud cada frase escuchan cuidadosamente, se perdió un contexto iguale. De pie en el lado del corazón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un poco desagradable, ha dicho que no es práctico? hermes firmemente en sus propias palabras son palabras reales,http://www.hermesoutletx.com/ sólo un poco demasiado largo. Como si Brenes los montes vascos de ambos lados de la tribu, aunque no es un mentiroso, pero como para decir tonterías, tonterías no es real. contradicción hermes empuje, es un gran paso hacia Liu Zhi Zhang y su saludo a omitir la expresión, mediante el movimiento físico.

    Después de la reunión, Hu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con ellos junio de vuelta al dormitorio para cambiarse la ropa de entrenamiento. La idea de la necesidad de ser capacitados, no hermes ayudar preocuparse por su futuro, convencerse a sí misma carretera: hermes no te preocupes, diez años, cinco es falso, puede superar! Zhefan papel autosugestión gran hermes instante siento invencible.

    Hu Jun es el salto de longitud, el primer paso. Yo masculino y SONG Shiping sobre ir,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preguntó a los dos hombres no es un equipo de salto de longitud, colgué risa, una película hombro hermes fotografía SONG película Shiping ver colgué risa, no hay tiempo para hablar, para el I-hsiung, dijo: "Nosotros dos de larga distancia equipo en funcionamiento. "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

혁명이란 무엇일까? 많은 사람들은 혁명이라고 하면 무서운 것으로 생각한다. 세상을 뒤집어엎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혁명을 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사람들의 피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 모든 우려들은 일정한 진실을 내포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혁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혁명이란 말을 쉽게 꺼내지 못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래서인지 오히려 혁명은 진보보다는 보수쪽에 선 사람들의 입에서 더 자연스럽다.

러시아에서 직접 찍은 사진들을 슬라이드로 보여주면서 대화체로 하는 교육이 신선했다.


혁명? 용어에서 묻어나는 두려움부터 없애야

그러나 오늘 혁명에 대해 새롭게 접근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었다. 혁명이란 어려운 것이 아니었다. 그저 각자가 살고 있는 환경과 처지에 따라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실천하는 것, 행동하는 것, 자기의 이익에 맞는 정당에 투표부터 하는 것, 그게 혁명이라고 했다. 말하자면, 혁명은 하나의 과정이요 프로세스다. 그런 것들이 모이면 비로소 혁명은 성공의 문을 여는 열쇠를 얻게 된다는 것이다.

그러고 보니 그럴 듯한 말이다. 그래, 그렇다면 혁명 그거 아무것도 아니잖아. 그게 혁명이라면 나도 얼마든지 할 수 있겠어. 배대화 교수(경남대)는 그렇게 혁명에 대한 두려움부터 떨쳐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도대체 혁명이란 것을 고전적인 개념으로만 해석해서 매우 무섭고 힘든 일로만 만들어서는 세상이 바뀌기 어렵다는 것이다.

어제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는 2주에 한 번씩 열리는 진보신당(마산시당, 위원장 이장규) 주최의 교육이 있었다. 강사는 배대화 경남대 교수였는데, 제목이 《슬라이드로 보는 러시아》였다. 슬라이드로 보는 러시아? 이 제목을 듣고 생각해낸 것은 레닌이었다. 아마도 레닌의 혁명사에 대해 강의하려나보다, 그렇게 생각했던 것이다.

배교수는 대학 졸업 후 일본으로 건너가 동경대학에서 러시아문학을 전공했다.  또 동서해빙 후에는 모스끄바에 오랫동안 체류하며 러시아 문화를 공부했다. 그리고 경남대에서 러시아문학을 가르치고 있다. 게다가 그는 진보적인 지식인 중의 한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민주노동당 당원이었으며 현재는 진보신당 당원이다. 민주교수협의회 경남지역 대표이기도 하다. 모르긴 몰라도 대학시절, 그는 운동권이었을 터이다. 

70년대와 80년대의 대학가에서 운동권이었다면 마르크스 레닌주의에 한번쯤 빠져보지 않았던 사람이 있었을까. 그런저런 이유로 나는 《슬라이드로 보는 러시아》는 틀림없이 러시아혁명이 주제일 거라고 지레 짐작을 했던 것이다. 그러나 웬걸? 정작 교육이 진행되는 내내 혁명 얘기는 단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다. 

오로지 아름다운 러시아의 자연과 러시아 정교회의 신비한 빛으로 둘러싸인 건축물들, 러시아인들의 성격, 보드카, 슬라브족에 관한 이야기들이 주를 이루었다. 빔 프로젝트로 보여주는 선명한 화면과 마치 대화를 하는 것처럼 가벼운 강의 같지 않은 강의가 눈으로 뒤덮인 하얀 대지를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 주었다.

88만원 세대가 생각하는 혁명과 현실

그런데 내가 기대했던 혁명에 관한 이야기는 정작 뒤풀이로 간 술자리에서 나왔다. 그는 『88만원 세대』란 책을 학생들에게 읽게 한 다음 독후감을 내도록 했는데, 한 학생의 글에서 이런 내용을 읽을 수 있었다고 했다. "…세상이 바뀌지 않고서는 자기들이 대학을 졸업한 후 88만원 세대에 속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바꿀 수 없을 것이다."

"세상이 바뀐다는 것은 곧 혁명이 일어나야 한다는 것이 아닐까. 그러나 나는, 그것을 바라지만 혁명을 할 수도 없고 그 혁명에 따라가지도 못한다. 무섭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세상이 바뀌기를 원하는 나는 너무 이기적인 것일까?" 매우 뛰어난 글솜씨로 솔직한 자신의 심정을 피력한 학생의 독후감은 아주 감동적이었다고 했다.

그래서 배교수는 그 학생을 따로 불렀다. 그리고 그에게 혁명이란 그렇게 무서운 것도 아니며 무서운 것이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러지 아니하면 혁명은 결코 성공할 수 없는 공허한 것일 뿐이며 혹시 어떤 상황적 요인으로 인해 폭력적인 방법으로 혁명이 성공하더라도 결국 실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것은 역사가 증명하는 바이기도 하다. 민의를 충분히 수렴하지 아니한, 즉 민중 스스로의 판단과 행동에 의하지 아니한 혁명이란 결국 반혁명일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우리는 역설적으로 러시아 혁명사에서 배웠다. 그리고 혁명이란 평화적일 수록 좋은 것이며 그 토대 또한 단단한 것이다. 그럼 혁명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배교수는 이렇게 말했다. "그건 별게 아니에요. 그저 자기가 살고 있는 곳에서 자그마한 일들을 하는 거지요. 내가 내 이익에 따라서, 내 이익에 부합하는 정당에 투표하는 것, 그것이 혁명이죠. 만약 5천만 국민이 모두 자기 이해관계를 정확히 알고 자기 이익을 대변하는 정당을 찾아 투표할 수 있다면 그게 당장 혁명이죠."

"그러니 혁명이란 무서운 것도 아니고 무서워서도 안 되는 거에요. 너무 쉬운 일 아니에요? 그런데 사실은 이게 너무 어렵고 힘든 일이기도 하지요. 없는 사람들, 못 사는 사람들이 오히려 한나라당에 투표하는 게 현실이니까요. 그렇다면 생각해보자고요. 이런 생각들을 바꾸는 것, 이런 분들이 자기 이익에 따라 투표하도록 만드는 것, 그게 혁명 아닐까요?"

혁명이란? 자기 이익을 잘 따지는 거라고 말하는 배교수. 그러나 현실은 대체로 자기 이익과 반대방향에 투표한다.


혁명은 제 밥그릇을 지키는 것으로부터

그러고 보니 혁명, 그것 참 밥 먹기 보다 훨씬 쉬운 일이란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대개 사람들은 자기 밥그릇도 못 챙기는 게 현실이다. 자기 밥그릇을 가장 확실하게 잘 챙기는 건 역시 재벌이다. 조중동 같은 족벌 언론이다. 그들을 보라. 불법으로라도 미디어법을 통과시켜 자기 밥그릇을 확실히 지키겠다는 눈물겨운 노력을….

그래, 맞다. 제 밥그릇 제가 챙기는 게 바로 혁명이 아니고 무엇이 혁명이란 말인가. 그런데 가만 생각해보니 이명박이만큼 제 밥그릇 잘 챙기는 사람이 세상에 또 어디 있단 말인가. 그럼 이명박과 한나라당, 조중동이 혁명을? 물론 말도 안 되는 내 말장난이다. 혁명은 자고로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지 한나라당류처럼 역주행을 하는 건 아닐 터이다. 

그러나 이런 생각은 든다. 혁명을 하려면 최소한 이명박이나 한나라당만큼은 제 밥그릇 챙길줄 알아야 한다고.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보면 2009.07.23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 밥그릇만 챙기면 혁명 안됩니다.
    가끔은 옆에 빈밥그릇에 덜어 줄 수도 있어야지요..

    근데 늘 듣는말..
    지 밥르릇도 못챙기면서, 넘 밥그릇 생각한다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23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러니는 하층계급으로 갈수록 한나라당 지지표가 많다는 거지요. 자기를 갉아먹는 쥐를 위해 목을 길게 빼고 졸고있는 닭처럼 말입니다. 당파성을 가져야 한다, 그런 이야기로 이해해 주세요. 결국 자기 밥그릇 챙기려면 전체의 밥그릇을 챙기지 않을 수 없는 것이 특히 노동계급의 현실이죠. 쌍용자동차 사태가 그걸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금 1천명에 달하는 정리해고 명단에 포함 안 됐다고 자본 편에 서서 구사대가 되겠지만, 결국 다음 타자는 자기란 사실을 알아야겠지요.

  2. anonymous 2009.07.23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기야 중요하지만 결과도 중요하죠. ㅎㅎ;

    배교수님의 생각이 틀렸다고 말 할 상황이 아니군요. ^^;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23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배교수는 모든 국민들이 자기 이해를 대변하는 정당을 골라 투표할 수 있도록 만든다면 그게 혁명인 것이며, 한사람 한사람이 아주 작은 실천부터, 자기부터 제대로 투표하는 것, 작지만 촛불집회에 참여해서 촛불 하나 드는 것, 그게 혁명이다. 너무 어렵고 힘든 걸 생각하지 마라, 그런 말씀이었고요. 밥그릇 이야기는 제가 그 말씀에 덧칠 한 것이랍니다. 저는 배교수님 말씀에 백번 공감하는 편입니다.
      ps; 오해가 있을 듯하여 마지막 문장 "물론 말도 안 되는 말장난이다."를 "물론 말도 안 되는 내 말장난이다."로 고쳤습니다.

  3.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BlogIcon A2 2009.07.23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 밥그릇만 챙길줄 알아도 지금과 같은 현실은 없었을거라 생각합니다.
    서민들이 자기 밥그릇 챙길줄 알았다면 지금 명박이에게 투표를 하거나 대선날 놀러가지 않았겠죠.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24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의 밥그릇 신경 쓰는 꼴이죠, 지금 모습들은... 웃기는 일이지만, 그걸 알지도 못하고요.

  4.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xt.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2.23 1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아주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