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2.04 동아일보, 조선일보 누르고 1등 되기 위한 몸부림? by 파비 정부권 (10)
  2. 2008.12.04 대북삐라로 본 진보와 수구의 차이? by 파비 정부권 (2)
대림자동차 노조가 회사의 일방적인 정리해고에 맞서 파업을 벌인 지 벌써 한 달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붉은 색으로 타는 가을을 뽐내던 벚나무들도 이미 앙상한 가지만 남긴지가 오랩니다. 아무런 이유 없이, 물론 회사는 경제위기와 경영악화를 이유로 들지만, 단체협약을 해지하고 종업원의 절반을 차가운 길거리로 내모는 일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노동조합을 무찔러야 할 적으로 보는 동아일보

칼만 안 들었지, 조직폭력배와 무엇이 다릅니까? 아니 오히려 칼 든 조직폭력배보다 더 잔인하지 않습니까? 며칠 전 진보신당 조승수 국회의원이 대림자동차 노조를 방문했을 때, 회사의 전무란 분이 그러더군요. "회사가 어려워진 데는 수요를 제대로 예측하고 전망을 만들어내는 데 역할을 못한 경영진의 책임이 크다. 그래서 매우 가슴이 아프다. 그러나 어쩔 수 없이 절반은 자를 수밖에 없다." 

어쨌든 경영 잘못에 대한 책임은 인정한 셈입니다. 그러나 결국 그 책임은 자본가가 지는 것도 아니고, 경영자가 지는 것도 아니며, 오로지 10년, 20년 뼈 빠지게 일한 노동자들이 져야 한다는 말입니다. 이게 무슨 황당한 경웁니까? 이건 대학살입니다. 여러분은 나이 30, 40, 심지어 50살이 넘어 회사에서 쫓겨나면 뭘 하고 살 수 있을 거 같습니까? 그런데 저는 오늘 이보다 더 황당한 경우를 보고 놀란 입을 다물지 못할 지경입니다. 바로 아래 사진입니다. 
   

천막농성장에서 찍은 동아일보 기사는 적을 무찌른 승전보처럼 보였다.


위 사진은 동아일보 1면 탑 기사를 대림자동차 정문 앞에 친 진보신당 천막농성장에서 찍은 겁니다. 조금 전에 어떤 분이 기가 차서 이 신문을 천막농성장에 들고 오셨습니다. 보라고요. 보시다시피 제목이 이렇습니다. "불법파업에 '원칙대응' 또 이겼다" 누가 누구를 이겼다는 말입니까? 제목의 늬앙스로 보아선 마치 동아일보가 철도노조를 무찔렀다고 환호하는 듯하지않습니까? 

철도노조가 파업을 벌인 이유는 사용주가 일방적으로 단협을 해지했기 때문입니다. 단협을 해지하면 어떤 상황이 발생하지요? 지금껏 만들어온 모든 노사관계가 없어지게 됩니다. 국가로 말하자면 헌법이 없어지는, 헌정중단 사태가 발생하는 거지요. 일종의 쿠데탑니다. 이런 사태를 노조가 가만 앉아서 보고 있다면 그건 노조가 아니죠. 파업이 벌어지는 건 당연한 일입니다.

여러분은 만약 자기 집에 강도가 들어왔는데 "몽둥이를 들고 방어하면 불법이니 강도가 시키는데로 하세요!" 한다면 "네!" 하시겠습니까? 절대 그럴 수 없겠지요. 그런데 지금 이처럼 강도가 칼을 들고 안방에 난입하는 사태가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창원의 주식회사 효성이 그렇고요. 오늘 들으니 다른 몇 곳의 사업장에서도 일방적 단협해지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는군요. 

거기에 대항하면 불법이랍니다. 좋습니다. 동아일보야 원래 노동조합이 대한민국 땅에서 사라지길 원하는 신문이니까 그렇다 치지요. 그러나 이건 아니지 않습니까? 아무리 그렇지만 노동자를 상대로 마치 전장에 나가 승리하고 돌아온 군대를 찬양하듯이 "또 이겼다!" 환호하는 건 아니지 않습니까?  도대체 누가 누구를 이겼다는 말이죠? 기가 찹니다.

북의 인권은 걱정하면서 남에서 벌이는 인권유린을 부추기는 게 언론이 하는 일인가

그런데 더 아이러니한 것은 바로 옆에 사진입니다. 탈북 여성이 눈물을 흘리며 북한의 인권상황을 고발하고 있군요. 네, 저도 보니 가슴이 아픕니다. 그러나 동아일보, 멀리 북한 동포들의 인권이 유린되는 참상에 가슴 아파하기 전에 바로 내 곁에서 벌어지는 남한 노동자들이 학살당하는 인권유린 상황에 대해서도 단 한 번만이라도 가슴 아파 해보세요.

남한 노동자들이 차가운 아스팔트 위로 내몰리는 참상엔 눈감으면서, 아니 오히려 승리했다고 박수치면서, 무슨 인권 타령입니까? 당신들이야말로 북한정권보다 더 야수 같은 존재들이 아니고 무어란 말입니까?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노동자들의 파업에 승리했다고 자랑하며 옆에다 탈북자의 눈물을 그리는 그 음흉한 의도가 뻔히 보입니다만. 

내가 보기엔 당신들이야말로 이 세상에서 가장 잔혹한 부류들로서 인권을 말할 자격이 없는 사람들 아닌가 합니다. 아마도 당신들이, 구체적으로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북한에 있었다면 매일 같이 "장군님 만세"를 외치며 서로 충성경쟁을 벌였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당신들은 이미 충분히 그런 경력을 갖고 있기도 하지요.

아무튼 오늘 너무 기가 차서 말도 잘 안 되는군요. 그저 기가 차다는 밖에… 달리 할말이 없습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2009.12.05 0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장에서 본 언론비평, 좋군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2.05 0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국민이 그들을 달리 그러겠습니까 -

  3. 마산부활 2009.12.05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문이라 카는게 요즘같인 다매체 시대에 신문사 고유의 목적으로는 존립이 불가능한 싯점이라.
    전 국민을 상대로 하는 언론사 고유의 영업보다는 주 대상이 자본권력이나 정치 권력에 빌 붙어서
    선동질 여론왜곡으로 노름판 개평 뜯듯이 먹고 사는21세기 합법 조폭이나 마찬가지.

    신문공장 생산품 종이 쪼가리 상품은 수구기득권의 삐라나 마찬가지.
    언론이 누가 사회적 소금이라 했는가?
    오히려 병균덩어리 사회분열의 암적 존재일 뿐인데 저것들에게 언론이란 권력을 주다니 미쳤지.

  4.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bagsx.com/ BlogIcon michael kors handbags 2012.12.27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ans le même temps, une plate-forme à monter de la terre, un écran géant en face de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ghd pas cher france ouvert, ce qui est trop high.The high-tech nature est bonne, mais la peur GHD pas ah.Aller à l'avant de la plate-forme, est un type de contact, et le bord, mais présente une rainure circulaire.

    ?? Le dispositif d'identification circulaire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lisseur ghd pas cher regarda sa montre, se try.Ghd surface de la main dans la gorge, immédiatement, toute la plateforme allumée: «identification: assistant spécial 2."L'aide supplémentaire GHD original est telle identity.Then, la plate-forme il ya l'aigle du marqueur, Eagle marqueurs séparés, est une grosse main? "! Maintenant l'identification d'empreinte palmaire"

    "Palmprint identifiés:. Assistant spécial de deux« En ce moment, tout à coup de devant l'écran géant abattu un laser, balayé à travers les yeux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lisseur ghd styler: «rétine afin de déterminer: assistant spécial de deux Vous êtes les bienvenus, assistant spécial de deux!" Un écran devant complètement ouverte GHD, répondre relativement à elle, est GHD en face d'une petite plate-forme.

  5. Favicon of http://www.ghdhairstraightenerbc.com/ BlogIcon ghd 2013.01.01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esde ese día, el fuerte incremento de Xiaoxiang Tribunal de invitados directamente a proxenetas música juntos en la boca, http://www.ghdspainv.com/ planchas ghd baratas inmediatamente generoso aquí bajo las órdenes grandes, incluso quieren buyout tiendas que venden mercancías.Sin embargo ghd dogma de dinero para ser hombre ingrato embolsado no dijo nada prometió a los requisitos de los proxenetas, siempre y cuando la mujer burdel de la Orden, que siempre prometió abajo.

    De todos modos, aquí está la ropa estilos se repiten, http://www.ghdspainv.com/ plancha ghd es si es o no voy a repetir!El oficial, ghd finalmente puede respirar, por lo que aquí suenan un poco de descanso por un período de tiempo.Lo Underwear nosotros mismos para hablar de ello, ghd está completamente agotada.

    No puedo esperar para que descansara unos días, también emperatriz viuda de nuevo cosa. Encíclica Un cruce, http://www.ghdspainv.com/ plancha pelo ghd había arrastrado su cuerpo cansado, dolor frente al palacio.Demasiado emperatriz viuda dejó su palacio, la naturaleza es la capital más animada de la tienda solidaria de las cosas, sin excepción, tienda de ghd varios manejado.

  6. Favicon of http://www.monsterbeatsbydrdrexr.com/ BlogIcon beats for sale 2013.01.08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planchasghdk.com/ planchas de pelo ghd es un hijo obediente, Adriano sí mismo en los brazos de la Reina Madre, la Reina Madre celebración Adelaide Shuiliaoyikuai las palabras, los niños Adelaide decir aburrido. Hay que comer es pura gente frustrantes. ghd ver a su nieto toda prosperidad sub 16 y Adelaide lindo que la gente como si fueran niños, Orchid también es una buena noticia, una gran familia florecer. ghd saber princesas banquetes Prince son cautelosos por temor a Grossology omae repentina cuidadosamente pellizcos. un estado de ánimo ghd bien, pasar bajo el decreto, que es una cena familiar, cada uno puede libremente.

    Cool stuff. El http://www.planchasghdk.com/ ghd viendo la reina no sólo tuvo la idea de que sus hijos, pensando en todos los príncipes y princesas también piensan que la reina madre Miriam mundo cada vez más actitud.la ghd miró debajo Príncipe, Princesa, Princesa, la cantidad adjunta, tres príncipes y edad Si es muy conducta hermano, prensado, y once no beber más alcohol. Lateral de dos personas hablando caligrafía y la pintura de este tipo de tema. La mente pequeños príncipes no está en la tabla, el cabello ghd debajo de las palabras, no rígido están corriendo por todas partes, Montreal juego ir.

    http://www.planchasghdk.com/ ghd españa ha seguido con la princesa Wanda y de regreso a la capital, siga ghd hablar. No ponerse al día y el cumpleaños de la princesa del príncipe y wan wan y sacó ghd dijo cumpleaños día de las cosas. La Wanda y sé Edad Wu movimiento día espantoso resienten princesa de cinco años. Mencione cinco Princess, ghd corazón no podía dejar a la pobre mujer Sorprendentemente, cinco de la cara de la princesa,http://www.planchasghdk.com/ se llevó a lo que no me irrita Ama Huang cumplirse. Esto es por qué preocuparse, no es que se llama ghd es una mujer impresionante? "El chisme como nadie, y su rostro pálido como un misterio susurró mirto mirto crespón La discreción y dijo:." Eso no es lo que ghd es impresionante - muy difícil de describir ghd, ingenuo, encantador y vivaz?

  7. Favicon of http://www.nikefreerunsex.com BlogIcon nike free run 2013.02.27 1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한국 내 극우파 단체들은 계속해서 대북삐라를 북으로 날려 보내고 있습니다. 촛불시위를 공권력으로 진압하던 MB정부도 여기엔 속수무책인 듯싶습니다. 아니면 속으로는 쾌재를 부르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정부의 태도에 대해 여러 곳에서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다음 블로거뉴스>에서도 많은 블로거들이 반북단체의 무모함과 정부의 무책임함에 분노의 화살을 쏘았습니다. 나도 그 중에 하나였습니다. 

결국 며칠 전, 다시금 대북삐라를 살포하는 반북단체와 이를 저지하는 한국진보연대 간에 활극이 벌어졌습니다. 그러나 이 모습을 보면서 과연 진보단체는 잘 하고 있는가 하는 데 대한 의문이 들었습니다. 우리가 국가보안법을 반대하는 것은 그것이 신념과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천부적인 기본권을 말살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이명박 정권을 감히 독재정권과 다름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그들이 반대의 권리를 말살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번 사태를 보며 그렇다면 진보(단체)는 과연 우리가 비판해마지 않는 수구우익들보다 나은 게 무엇이 있을까 하는 회의가 들었습니다. 아래 소개하는 글은 그 회의의 이유를 설명해주는 좋을 글이라 생각됩니다. 진보신당 게시판에 실려 있던 글을 원작자인 산하님의 허락을 받아 여기 게재합니다. 자기 글 외에는 블로그에 싣지 않는 걸 원칙으로 하지만, 보다 차분하고 지혜로운 처신을 기대하는 마음으로 소개합니다. 물론 반대의 생각도 있겠지만, 이런 생각도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2008. 12. 4.  파비

한국진보연대에게 묻는다

 자유의 다리에서 벌어진 일대 활극을 인상 깊게 보았다.  왕년에 데일리 프로그램하면서 6밀리 카메라 하나 들고 산지사방 뛰어다니던 때라면 기꺼이 자유의 다리로 달려가서 한몫 거들었으리라.  취재하는 입장에서야 이른바 '노나는' 아이템이었겠지만 지켜보는 이로서는 그리 유쾌하지 않은 풍경이었음도 분명하다. 

 우선 억센 함경도 사투리로 내갈기는 "이 빨개이 쉐키들이…"란 욕설은 내게는 뭔가 아귀가 맞지 않았다.  저 말투로는 "불러도 불러도 그 자애로움이 끓어 넘치는 어버이 수령님"을 뇌까림이 어울린다는 것이 내 고정관념이었던가 보다.   군부 정권 이래 한국사회에서 일종의 금기인 총 (가스총일지언정 실제 총 모양의)을 허공에 대고 발사하는 모습을 보면 아직 한국 사회에 적응하지 못한 분들의 과잉행동장애를 보는 듯 했고, 몽키를 휘둘러 사람 머리를 찢은 분들은 법보다는 주먹으로 해결하는 일이 더 많았다는 공화국 폐습을 아직도 벗지 못한 듯싶다.  

북한으로 삐라를 날려보내는 반북단체 회원. 사진=경남도민일보

 
 그러나 또렷한 서울 말씨로 들리는 몇 마디의 말들은 나를 더욱 불쾌하게 만들었다.  그 중의 한 마디는 바로 이 말이었다.  "왜 나왔냐? 거기서 왜 나왔어?"    감정이 격해서였을지는 모르나 그 말은 분명히 짧았고 경멸 내지는 비아냥거리는 어투가 잔뜩 배어 있었다.  

 현장에 있었더라면 나는 즉시 그 사람의 얼굴에 바짝 카메라를 들이대고 물었을 것이다.  "왜 나왔다고 생각하시는데요?"  아마도 솔직한 대답은 듣지 못할 테지만, 나는 집요하게 물을 것이다.  그것은 내가 한국 진보 연대라는 이름의 단체에 묻고 싶은 질문이기 때문이다.  대체 저 탈북자들이 왜 자기 살던 땅에서 목숨 걸고 헤엄쳐 강을 건너고 산을 넘고 몇 나라의 국경을 돌파하여 오늘날 남한에 사단 병력으로 거주하고 있는지에 대해 그 단체의 입장은 무엇인지 듣고 싶기 때문이다.  
 
  진보는 태생적으로 반역이다.  그 색깔의 옅고 짙음의 차이는 있겠지만 기존의 질서가 가지는 억압의 창살을 걷어내는 일이다.  보다 많은 이들의 자유와 권리를 확보하기 위해 현 상태와 체제에 이의를 제기하는 행동이며 아는 사이, 모르는 사이 사람들의 뇌리와 등짝에 드리워져 있는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에 대한 전환의 키를 제시하는 것을 그 생명으로 한다.   그 진보가 탈북자들에게 물었다.  "왜 나왔냐?"고.  몰라서 묻는 것일까.  북한 당국의 말로 수십만이 굶어 죽었던 고난의 행군의 부산물이라는 것을 정녕 알지 못하여 그러는 것일까.   그 진보의 생각은 무엇일까.   " 제 조국 버리고 나온 이들의 말을 믿을 필요 없다"는 것일까. 

 북한의 관리가 볼멘소리로 "촛불은 막으면서 삐라를 못 막느냐"고 했다지만 적어도 진보라는 이름을 자칭하여 스스로의 단체를 치장하는 이들이라면 그 말에 동조해서는 안 된다.   "조국통일을 방해하고 6.15 선언을 깨뜨리는" 삐라 살포를 공권력으로 막으라는 요구를 한다면 촛불에 물대포를 쏘아댔던 어청수가 우수한 CEO 상을 받는 우스개에 배꼽을 늘어뜨릴 자격을 일정 부분 상실하게 되는 것이다.   삐라를 막는 정부라면 촛불을  통일이라는 숭고한 목표를 위하여서는 탈북자들과 납북자들의 표현의 자유를 제한해도 될까?   몽키를 휘둘러 사람 머리를 찢어 놓은 행동은 처벌받아 마땅한 행동이다.  그런데 진보연대 회원들이 그들의 삐라를 '압수'했던 것은 어떤 탈북자의 지적대로 "합법적"인가?  그리고 '정당화'될 수 있는 것인가?  

 그들을 상대로 시위할 수는 있다.  아니 그래야 한다.  나 역시 탈북자들의 삐라보다는 진보연대의 유인물에 공감을 실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을 물리적으로 진압하거나 그들의 시위용품을 탈취하거나 그들의 주장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반민족적 행위이고 반통일적 행동을 비판하고 싶으면 얼마든지 제기하자.   정부가 탈북 단체들을 선동하거나 암묵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면   그 지점을 타격하자.   상호비방을 금지했던 합의를 우리 스스로 어기지 말자고 외쳐 보자.   그러나 삐라 살포를 물리적으로 저지하고 나서고 삐라를 '탈취'하는 지경에 이르면 '한국 진보 연대'라는 이름에 등장하는 진보의 사고의 유연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 

 진보는 끊임없는 의심의 과정이다.  지금 내가 머물러 있는 지점이 정체가 아닐까, 나의 생각이 어느새 굳어진 도그마가 아닐까,   나의 세계관이 어느새 케케묵어버린 것은 아닐까, 끊임없이 의문을 던지는 과정에서 진보는 생명력을 얻고 활기를 잃지 않게 되는 법이다.  우리의 진보는 휴전선 앞에서 멈추고  그 추상같은 비판의식은 판문점에서 무조건적인 민족애로 승화되어 왔다는 힐난을 괘씸하게 여겨 물리치기 이전에 진지하게 고민할 수 있어야 한다.   북한의 인권 문제를 엉뚱하게도 인권에 관심이 전혀 없던 세력이 선점해 가 버린 것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반성해 보아야 한다. 

  북한에 대해서 모르니 말을 할 수 없다는 덜떨어진 앵무새가 진보의 상징이 될 수는 없지 않은가.   굶어죽지 못해 탈출한 사람들에게 왜 조국을 버리고 나왔냐는 강짜가 이른바 진보의 입에서 나와서는 아니 되지 않겠는가.   어제 가스총을 쏘고 몽키를 휘두른 사람들에게도 할 말이 있고 들어야 할 말이 있다.  자신의 생때같은 가족이 북한에 의해 납치된 (또는 그렇게 믿는) 이들에게 "누가 납치를 해?" 따위의 억지스런 반문을 하는 것은 진보의 화법도 아니며 듣는 자세도 아니다.   그들을 가로막다가 머리가 찢기는 용기는 물론, 그들과 대화하고 소통하며 설득하는 지혜도 역시 진보의 필수 조건이기 때문이다.  

2008. 12. 4. 산하/진보신당 당원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1425 2008.12.05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과 정말 똑같군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2.05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은 우리도 삐라, 무던히도 뿌렸었죠. 한밤중에 몰래 공장 라인에다가, 또 사원아파트와 기숙사에다가, 시린 손 불어가며 유인물을 뿌려대던 시절이 있었죠.

      그렇다고 반북단체들이 삐라 뿌리는 거 잘한다는 건 아니에요. 진보연대의 대응이 불쌍하다는 것이지...

      진보단체들 중 일부이긴 하지만, 너무 맹동적인 면이 있다는 거, 걱정스러운 일입니다. 전체 진보의 얼굴에 먹칠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