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국장'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9.20 잊히지 않는 청국장 냄새의 추억 by 파비 정부권 (3)
  2. 2009.11.26 명태찜에 동동주가 맛있는 정자나무집 by 파비 정부권 (20)

점심으로 맛난 된장찌개를 먹으면서

문득 오래전 상주 공성면소재지에서 먹었던

청국장 생각이 난다.

지금껏 먹었던 그 어떤 청국장도

그 맛을 낼 수는 없었다.


아아, 그윽하고 진한 그 맛을

나는 아직도 잊지 못한다.

한때 전국을 돌아다니며 온갖 음식 맛을 다 보았지만

공성면의 어느 허름한 식당에서

주름진 할머니가 내오던 그 청국장만큼

오래도록 기억을 떠나지 않는 냄새는 없었다.


그때의 그 청국장 냄새는 향기였다.

마침 비도 추적추적 내려

진한 향기는 이른 봄날 초가의 굴뚝연기처럼

오래도록 바닥을 맴돌았었다.

다시금 그곳에 가면 그 집과 그 맛을 볼 수 있을까?


사진=오마이뉴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대이빅 2012.09.27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아래에 자격증관련 좋은 정보가 많네요.

    유망직종 및 모든 자격증에 대한 자료를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답니다.

    방과후교사 자격증은 무료 수강신청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신청해보세요^^ http://www.edulicense.co.kr

  2. Favicon of http://www.nflnikejerseysshopxs.com/ BlogIcon nfl jerseys 2013.01.22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스페인어 사전

  3. Favicon of http://www.mcitp4sure.com BlogIcon MCITP Certification 2013.04.02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맛을 낼 수는 없었다.


마산 내서읍에 가면 정자나무집이란 맛있는 주막이 있습니다. 제가 주막이라고 하는 것은 식당이 요즘답지 않고 옛날다운 분위기가 많이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아, 내서라고 하면 잘 모르는 분들도 계십니다. 보통 중리라고들 하지요. 아마 내서에 중리역이 있어서 그런 모양입니다.

내서는 읍이라고는 하지만, 보통 읍면과는 달라서 자그마한 군보다도 인구가 많는 신도시입니다.


정자나무집 식당은 내서 대동이미지 아파트를 지나 감천방향으로 약 1~2백 미터쯤 올라가면 전안초등학교가 나오고 그 다음에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곳 마을 이름이 전안마을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대동이미지 아파트에서 오른쪽으로 꺾어 죽 올라가면 삼계마을이 나옵니다. 내서는 이미 어느 곳이든 아파트촌으로 뒤덮여 있지요.

신도시 내서를 무학산과 여항산 줄기가 감싸고 있고 그 사이에서 감천계곡이 흘러내리는 것은 커다란 복입니다. 삭막한 도시의 사막에 깃든 오아시스라고나 할까요. 그 오아시스 입구에 정자나무 식당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허름합니다. 세련되고 감각적인 색깔로 치장한 인테리어에 익숙한 사람들에겐 불편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그 불편함이 사실은 아늑한 평온을 준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만이 추운 겨울 따뜻한 난로 옆에 앉아 동동주의 달콤한 맛에 취할 수 있는 자격이 있습니다. 또 여름에는 계곡에서 불어오는 바람에 겨드랑이에 맺힌 땀방울마저 얼것 같은 시원함을 한없이 누릴 자유가 있습니다. 불편함으로부터 얻는 평온과 자유라…, 그럴듯하지요?    

아래 사진은 그 불편한 정자나무집의 내부 전경입니다. 사실은 뭐 전경이랄 것도 없습니다. 너무 좁으니까요.


난로가 피워진 내부는 무척 따뜻했지만, 그래도 찬바람에 귀를 얼리며 백여 미터를 걸어왔기에 따뜻한 아래묵이 깔린 바닥에 엉덩이를 깔고 앉았습니다. 이게 아마 심야전기보일러란 것이지요? 식사시간이 끝나가는 시간이었기에 한산했습니다. 우리가 들어갔을 때 마지막 손님이 밥을 먹고 있었는데, 청국장이었나 봅니다. 

무척 맛있게 보였지만, 청국장은 시키지 못했습니다. 이미 다른 곳에서 점심을 배불리 먹고 왔기 때문입니다. 청국장뿐만 아니라 촌국수도 맛있다고 했지만, 다음 기회에 맛볼 수밖에 없겠군요. 이럴 줄 알았으면 점심 안 먹고 오는 건데…. 사실 이렇게 허름하고 불편한 집에서 옛 냄새 물씬한 맛있는 청국장을 맛볼 수 있는 기회란 별로 없거든요.  



대신 동동주에다 명태찜을 하나 시켰습니다. 배가 너무 불렀던 터라 간단하게 배부르지 않은 안주가 없냐고 물었더니 명태찜을 소개해주었습니다. 명태전이나 명태찌개는 많이 먹어보았지만, 명태찜은 처음 들어보는 요리였습니다. 명태로도 찜을 하나? 아무튼 배부르지 않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라니 한번 먹어보기로 하겠습니다.

명태찜과 동동줍니다. 술이 얼큰하게 한잔 된 상태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사진을 다시 보니 또다시 입맛이 당기는군요. 동동주도 일품이었지만, 처음 먹어보는 명태찜 맛이 독특했습니다. 계란과 나물과 함께 씹히는 명태 살맛이 깔끔했습니다. 담백하면서도 매운 양념 맛이 톡 쏘는 게 동동주 안주로서 그만이더군요. 

게다가 정말 배도 부르지 않았습니다.  


이건 가까이 찍은 사진입니다. 맛있어 보이십니까? 하긴 먹어봐야 맛이죠. 사진으로만 보고서야 알 수가 있겠습니까? 더구나 취객이 찍은 사진을요. 언제 한번 시간 나시면 들러보세요. 위치는 위에서 제가 가르쳐 드렸죠? 그러나 그렇다고 오해는 마십시오. 저  절대 그 집 영업사원 아닙니다.


술이 반쯤 된 상태에서 나오니 집이 이렇게 생겼군요. 들어갈 때는 '스페셜 특선메뉴 청국장+보리밥'도 안 보이더니 이제야 보이는군요. 아무튼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명태찜이었습니다. 동동주도 맛있었지만 명태찜은 독특한 일품이었습니다. 다음에는 동동주와 파전을 시켜 먹어보고 동동주와 명태찜의 조합과 비교해봐야겠습니다.   


그러고 보니 정자나무집 앞에는 이렇게 커다란 정자나무가 서있었습니다. 정자나무를 둘러싼 은색으로 빛나는 금속물질이 마음에 걸렸습니다. 그냥 통나무, 하다못해 나무판대기로 울타리를 쳐도 얼마나 보기가 좋았을까? 금속성의 아래를 떠받치고 있는 하얀 콘크리트가 거슬린 것도 물론입니다. 도대체가 어울리지 않는 조합입니다.   

그래도 꿋꿋하게 버티고 서서 가는 세월의 옷을 벗어던지고 추운 겨울을 맞는 정자나무가 대견하기만 합니다.


전안마을을 벗어나 버스를 타기 위해 터덜터덜 걸어오는데 길이 꾸불꾸불합니다. 분명히 차도 옆의 보도는 차도처럼 반듯해야 할 정상일 터인데, 동동주에 취한 제 눈이 꾸불거리는 것일까요? 고개를 흔들고 다시 쳐다보았지만, 역시 길은 꾸불꾸불. 도대체 이게 어떻게 된 일일까요? 그런데…

아, 일부러 길을 이렇게 꾸불거리도록 만들어 놓았구나! 오, 이 빛나는 센스. 마산에도 이런 아름다운 보도가 있었다니.


꾸불거리는 아름다운 길엔 벤치도 놓여있었습니다. 그래요, 이렇게 아름다운 길을 걷다보면 누군가는 저 벤치에 앉아 쉬고 싶은 마음이 절로 일어날 수도 있겠지요. 특히 저처럼 비 내리는 날이면 어김없이 센치에 빠져드는 낭만주의자라면 말입니다. 아니 낭만주의는 무슨, 그냥 감상주의자라고요? 네, 그래도 좋습니다.  


아무튼 대단한 발견이었습니다. 회색으로 칙칙한 마산에도 이토록 아름다운 보도가 있었다니…. 동동주의 단맛에 취하지 않았다면 도저히 발견할 수 없는 아름다운 보도, 조만간 다시 한 번 동동주를 마시고 이 길을 걸을 수 있다면 하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그러면 누군가는 또 이렇게 말하겠지요.

"또 핑계대고 건수 만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마산시 내서읍 | 전안초등학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26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09.11.27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09.12.01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자나무집에서 더덕동동주를 드셨군요.
    저는 광려산에 갔다가 가끔 청국장과 보리밥 먹으러 갔었습니다.
    명태찜도 맛있고 청국장과 보리밥도 맛있어요.

    저기는 점심시간에 잘못가면 앉을 자리도 없지요. ㅎㅎㅎ

  4. dsmr 2009.12.15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까운 곳에 살고 있지만,, 한번도 가본적이 없는지라,, 찾아가봐야 겠네여!~

  5. 전안학생 2010.03.16 2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여기 우리 동네예요
    우리 동네 멋지죠 >_< 특히 단풍나무 거리가 젤 멋져요
    전 전안초등학교 학생입니다!

  6. 베이비 2010.11.14 0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안마을 정자나무집이 삼계대동 후문으로 이전했던데..
    맛은 변함이 없네요!분위기도 그럭저럭 괘찮구..
    여기에도 점심시간에는 자리가 없네요~
    도심에서 청국장 맛을 느낄수 있다니..전안마을은 차 없이 못갔지만 여긴 걸어서도 갈수있어 참 좋아용~

  7. Favicon of http://enormousseo.com BlogIcon Directory Submission Service 2012.05.25 0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산 내서읍에 가면 정자나무집이란 맛있는 주막이 있습니다. 제가 주막이라고 하는 것은 식당이 요즘답지 않고 옛날다운 분위기가 많이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아, 내서라고 하면 잘 모르는 분들도 계십니다. 보통 중리라고들 하지요. 아마 내서에 중리역이 있어서 그런 모양입니다.

  8. Favicon of http://www.hermesitalyz.com/ BlogIcon borse hermes 2012.12.29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rmes väskor högst uttrycka sina åsikter, och bara sagt: ". Oavsett hur du hanterar din far inte kommer att ha åsikter"Ja, hermes aldrig mina åsikter, oavsett om han levde eller dog. Jag vill bara bekräfta att de har gjort något fel. Mig mot väggen, räcker strök hans panna, titta på dessa fossil, kanske på grund av den djupa natten, kanske därför bara drömma, det hjärtan svag kolik, plötsligt motvilliga - Så leende, funderar på att bygga eller inte gör ett bra jobb.

    väskor online pekade på vänster sida bakom gardinerna i huset, är det huset att göra vad? "Med hermes gå och se. "Jag har nycklarna för att öppna låset,http://www.hermesswedenv.com/ tände ljuset, hermes tid Zhengzhu."Ah ... hermes suck högt," Det här är din fars labb? ""Ja."hermes titta runt, pekade handen till mitten av rummet mörka killen faktiskt säga exakt namnet: "Det är ... det NXI svepelektronmikroskopet?

    handväskor online verkligen är utbildad bil, även elektronmikroskop känna igen dem. Jag nickade, "Ja. Hörn som är multifunktionella biologiska mikroskop, värd analyssystem."Mycket dyrt, mycket dyrt, varje underhålla och uppdatera de hundratusentals att spendera, hermes, hermes pappa för sin egen sak inte bryr sig om kostnaden, så hur ska jag säga, dålig ekonomisk förvaltning. "

  9. Favicon of http://www.thenorthfaceab.com/ BlogIcon north face jackets on sale 2013.01.02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Última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o vio cumplido su deseo de dejar Shanghai, pero fue a una institución inferior.De hecho, deja Shanghai no tiene ningún significado especial para mí, un día caminando hermes Huaihai Road, de pronto descubrí que no es el original de esta carretera Huaihai pertenecen a hermes pero es de todos. Así que un creciente sentimiento de deseo de abandonar Shanghai. Esto es muy extraño. Puede pertenecer a un psicópata.

    Cuando tropezamos,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ha establecido un objetivo de su vida es hacer auto-contrabando jefe. Hermes carrera carreras de resistencia a la gloria, Un super llevó una vez jugó ganará sin duda, la razón es muy extraño, posibles rivales realmente piensa hermes pronto, así que una vez que avanzaba a perder la confianza. Ganó y la gente corriendo en un total de 20.000 dólares, porque el otro equipo a perder a la gente de mil por equipo ganó, por lo que una vez le dio súper hermes los cinco mil. Colegio Hermes, naturalmente, ser el hombre más rico, de esta chica nunca de lado constantemente solo, y alquiló el canto de largo, al igual que un joven enojado.

    Esta vida ha sido continuada hasta mayo. derribó los transeúntes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y arrastre carreras Desafortunadamente, el resultado es que todos debemos mentir en el hospital durante dos meses, y el hermes introdujo entre el coche cuatro deportes tiene sólo marco de tres hijos, de los cuales uno es un individuo con su propia novia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

  10. Favicon of http://www.louisvuittonusab.com/ BlogIcon louis vuitton belts for men 2013.01.03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Se mina ögon, mycket hänsynsfull till öppningen, "Jag gick för att titta på balken guide."hermes just stod upp den olåsta dörren sköts öppen från insidan.hermes ögon stirrade rakt fram vid dörren, den första ser en kvinna klädd i en svart nedmatning till marken klänning från gå ut genom dörren på insidan, smala armar och hals huden försiktigt Qiaoqiao □ vit hy och svart kropp vatten bildas i skarp kontrast. hermes nästan som lyser bländad, under en tid inte kan skilja ljus från hängande på projektionen av eller från hennes likgiltiga lugn, tolerant faktum, hermes ingen tid att ta hänsyn till sådana små detaljer - eftersom Hon rörde sig hermes kom.

    Denna låt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se hennes ansikte tydligare: som otaliga skvaller beskriva det, hon ser mer ut som en förstklassig skådespelerska och inte direktören, "hermes?" Hon även namn med efternamn att ringa mig, gjorde ljudet får inte vad de känslor, som kan och lugn.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sin första visa denna vardagliga substantiv, komplexa ögonblick var stämningen svårt att sätta ord på.Ja,http://www.hermesswedenv.com/ framför Aggressiv, vackra och ädla kvinna, min hermes.Jag kan säga min hermes i själva verket mycket liten, eftersom de första och nu år i mitt liv, har mitt liv aldrig varit förekomsten av hermes.

  11. Favicon of http://www.coachfactoryoutlethgf.com BlogIcon coach outlet 2013.03.07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12. Favicon of http://www.hollisterfranceix.com BlogIcon hollister 2013.03.09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13. Favicon of http://www.timberlandoutk.com BlogIcon timberland outlet 2013.03.11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14. Favicon of http://www.ghdhairstraightenersout.com BlogIcon ghd 2013.03.13 0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15.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outletmz.com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2013.03.14 2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16. Favicon of http://www.uggpascherds.com BlogIcon ugg 2013.03.15 2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17. Favicon of http://www.nikefreerunza.com/ BlogIcon nike 2013.03.18 2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18. Favicon of http://pmk.longchamouto.com BlogIcon longchamp bags 2013.04.04 0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아주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