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식'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0.03.20 추노, 노비당의 그분은 진짜 '그분'이었다 by 파비 정부권 (62)
  2. 2010.03.17 추노, 이경식과 인조를 현대에서 찾는다면? by 파비 정부권 (5)
  3. 2010.03.11 '추노' 배신자의 명분, "범을 잡으려면 호랑이굴에 들어가야" by 파비 정부권 (7)
  4. 2010.03.06 추노, 좌의정 이경식은 중도주의자? by 파비 정부권 (4)
노비당 당수 <그분>에게선
홍길동의 얼굴과 허균의 마음이 보인다


<추노>는 초기에 얼굴을 드러내지 않는 노비당 당수를 두고 말들이 많았습니다. 소위 <그분>이라 불리는 그분의 실체가 무엇일까 모두들 궁금했었지요. 물론 업복이도 그분이 누굴까 무척 궁금했습니다. 노비당 패거리 중 어른인 개놈이의 말에 의하면 그분은 "우리 같은 상것들을 묶어주는 역할을 하는 분"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어느 날 홀연히 그분이 나타났습니다. 업복이 등이 양반 암살임무를 수행하다 위기에 처하자 바람처럼 나타나 그들을 구한 것입니다. 그분의 무예는 보통이 아니었습니다. 모두들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하고 그분의 얼굴을 보았는데 이제 갓 약관의 청년입니다. 이렇게 젊은 분이었다니. 

무성한 그분에 대한 소문들

놀란 것은 업복이 등만이 아니었습니다. 열혈 시청자들도 그분의 너무나 젊은 모습에 아직 믿을 수 없다는 식이었습니다. 그분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으며 지금 그분이라고 불리는 이분은 그분의 그림자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분은 아직 어디엔가 몸을 숨긴 채 은밀한 지시를 내리고 있으리라는 겁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아직 나타나지 않은, 그분이라 불리는 에이전트를 통해 혁명을 준비하고 있는 그분에 대해 이런저런 추측들을 합니다. 처음엔 기생 찬이 물망에 올랐습니다. 그녀는 일개 기생이면서도 좌의정 이경식의 의중을 들여다보는 노련한 눈을 가졌습니다. 거기다 당차기까지 합니다.

이경식이 사들이는 물소뿔과 관련된 양반들이 하나 둘씩 죽어나갈 때 그 은밀한 거래들이 모두 찬의 기방에서 이루어졌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혹시 찬이 바로 그분 아닐까 하고 생각했던 것입니다. 죽은 자들을 빼고는 그 은밀한 거래의 내용을 아는 사람은 이경식과 찬이 뿐이었으니까요.

그러나 극이 막판으로 치닫고 있는 동안에도 찬에게는 이렇다 할 그분으로서의 징후가 전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오히려 새로 들어온 젊은 기생에게 자리를 위협 당하고 있는 처집니다. 가끔 젊은 기생을 흘겨보는 눈에 드러나 보이는 질투는 그녀가 결코 그분이 되기 어렵다는 반증이기도 합니다.


진짜 그분, 기생 찬에서 이번엔 이경식으로

그러자 이번엔 이경식이 물망에 올랐습니다. 그분을 배후조종하고 있는 것은 좌상 이경식이란 것입니다. 이경식이 어떤 사람입니까? 그는 물소뿔을 사 모으고 있습니다. 왜 물소뿔을 사 모으고 있을까요? 돈을 벌기 위해섭니다. 간단한 이치지요. 그는 자기의 욕망을 위해 청과의 긴장관계를 조성하려고 합니다.

원손 석견은 바로 그 욕망의 세계로 넘어갈 돌다립니다. 그는 이제 목표를 이루었으므로 굳이 석견을 죽일 필요가 없습니다.(그런데 철없는 사위 황철웅은 말을 안 듣고 석견을 죽이겠다고 날뛰니 걱정이 태산입니다.)  역모사건을 만들어 반대파들을 모두 제거했을 뿐 아니라 곧 창고에 가득찬 물소뿔을 비싼 가격으로 조정에 내다 팔아 큰돈도 벌게 될 겁니다. 여한이 없는 이경식입니다.

그런 이경식의 계획 중에 마지막 남은 하나가 있는데 바로 노비들의 호적을 대대적으로 정리해서 북방으로 보내는 것입니다. 그러면 청과의 본격적인 전쟁이 시작되고 물소뿔은 비싼 가격에 팔려나가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 마지막 계획을 성공시키기 위해 그분이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며, 따라서 그분이라 불리는 이는 이경식의 하수인이란 것입니다.

그러나 제가 보기에 그런 설정은 만들어지지 않으리라고 봅니다. 노비당은 혁명당입니다. 그저 정권을 바꾸는 정도의 역모가 아니라 체제를 전복하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겠다는 당입니다. 아무리 배운 것 없고 가진 것 없는 사람들이 모인 패거리라도 혁명당은 혁명당인 것입니다. 그리고 이들은 상당한 무력을 확보했습니다.

인간에 대한 차별을 하늘이 내린 법도라고 생각하는 양반들

이경식이 제 아무리 날고 기는 재주를 가졌다고 하더라도 노비당을 배후에서 조종하며 혁명을 부추긴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그리고 그런 상상력은 이경식의 머리에선 도저히 나올 수 없는 것입니다. 그는 양반 중에 양반입니다. 그런 사람이 노비들이 단결해서 체제를 전복하는 것을 상상한다? 그의 머리로선 이해할 수 없다는 게 저의 생각입니다.

그들 양반들은 노비를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백 냥 혹은 쌀 한 섬 반에 거래되는 물목 중 하나일 뿐입니다. 그런데 그 노비들이 세상을 바꾸는 일에 앞장선다는 것을 상상한다는 게 가능하겠습니까? 물론 양반들 중에도 이런 사상을 이해하는 사람이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아마 <추노>의 배경이 되는 시대와 비슷한 시대에 살았던 허균이 바로 그런 사람입니다. 그는 양반 중에서도 양반이었습니다. 그의 부친은 동인의 우두머리였습니다. 그의 형제들 또한 자질이 뛰어나서 자기 당파에서 두각을 내며 주도적 인물로 성장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는 늘 서자들, 상것들 하고 어울려 다녔습니다.

그는 홍길동전을 지어 상것들이 세상의 주인이 되는 혁명을 꿈꾸었습니다. 그리고 그 혁명을 소설 속에서가 아니라 실제로 현실에서 이루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그 혁명은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실행에 옮기기도 전에 그는 체포 됐고 모진 고문을 받은 다음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습니다. 그는 조선시대를 통틀어 가장 참혹하게 죽었다고 합니다. 

혁명가 허균, 그의 이름을 부르고 듣는 것조차 역심 

죽은 다음에도 그의 시신은 분해되어 이곳저곳에 전시되었다고 하니 그 참상을 어찌 말로서 다할 수 있겠습니까. 그리고 조선조가 다할 때까지 그의 이름을 부르는 것조차 금기시되었습니다. 그 이름을 듣기만 해도 역심을 품은 것과 마찬가지라고 생각했다고 하니……. 조선조에 역모사건이 한두 건이 아닌데, 유독 허균에게만은 왜 그랬을까요?   

허균이 실행에 옮기고자 했던 역모는 보통 역모가 아니라 체제를 전복하는 혁명이었던 것입니다. 그의 혁명은 반상의 차별, 적서의 차별을 없애고 노비를 착취하는 세상을 바꾸는 것이었던 것입니다. 양반들이 이 소리를 들었을 때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그들에겐 아마도 땅을 뒤집고 하늘을 무너뜨리겠다는 소리로 들렸겠지요.  

자, 다시 이경식 이야기를 해보지요. 이경식이 물소뿔을 사 모으며 청과의 전쟁을 획책하던 시대는 허균이 능지처참을 당한지 불과 이십여 년 밖에 되지 않았을 땝니다. 그러니 위에 전제한 것과 달리 이경식이 노비당이 체제전복을 기도할 수도 있다는 상상을 전혀 하지 못하리란 법은 없습니다.

그러나 그는 그리할 수 없습니다. 왜냐? 노비당의 혁명을 상상 하는 것만으로도 그는 이미 역심을 가진 것이며 도무지 그들 세계에서 용서받을 수 없는 악행이기 때문이지요. 아무리 간이 큰 이경식이라도 그것만은 절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입니다. 그러므로 그분이 이경식의 하수인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난센스에 불과할 뿐인 것이지요.

그분의 진정한 정체는?


그럼 그분은 누굴까요? 우리가 그분을 처음 봤을 때 너무 젊은 나이에 놀랐고, 그저 칼 한 자루 들고 종횡무진 하는 모습이 못 미더워 의심을 하기 시작한 면이 없잖아 있습니다. 그러나 차츰 그분이 말만 앞선 사람이 아니란 것이 하나 둘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각 처의 노비당 당원들이 모이고, 선혜청을 공격함으로써 그 실천적 면모도 유감없이 발휘했습니다.

정말 그분의 말처럼 궁궐을 들이칠 날도 머지않아 보입니다. 원기윤을 과감하게 제거하는 그분의 모습은 실로 지도자의 판단과 강단을 더 이상 의심할 필요가 없다는 확신을 만들어주었습니다. 실은 원기윤의 처리를 보면서, 그분이 비록 의기는 충천했으되 사리판단에 너무 어두운 것 아닌가 걱정을 하던 차였습니다. 그러나 그분은 그런 의심을 깨끗이 씻어주었습니다.

선혜청을 습격하다 다리를 다쳐 관군에 잡힌 칼잡이 노비부대의 강아지―이름도 참 특이합니다. 게다가 그는 다리를 다쳐 절뚝거리는 개 신세가 되어 체포됐지요. ㅋ^^―를 업복이에게 죽이도록 지시한 그분의 행동이 잔혹한 이경식을 그대로 빼닮은 거 아니냐는 의견을 내시는 분도 계시지만, 그건 그렇지 않습니다.

그분은 분명히 업복이에게 말했습니다. "형님, 관군에 잡혀 모진 고문을 당하다 동지들의 이름을 불고 죽느니보다 차라리 우리 손에 깨끗하게 죽는 것이 도와주는 것입니다." 그분은 노비당의 당원이 체포됐을 때 가해질 고문의 끝을 잘 알고 있었던 것입니다. 어설픈 인정은 오히려 동지들의 안위를 위태롭게 할 뿐 아니라 본인에게도 좋지 않은 것입니다.   

그분은 유토피아를 꿈꾸는 진짜 '그분'

그러므로 이경식처럼 사람을 이용하고 필요 없으면 가차 없이 버리는 잔혹한 행위와 그분의 대의는 질적으로 다른 것입니다. 글쎄요, 노비당의 당수 그분의 얼굴에서 홍길동의 얼굴을 보았다고 하면 너무 과장일까요? 노비당의 모습에서 활빈당을 상상하는 것이 그리 어려운 일일까요? 그분의 마음속에 허균이 앉아 있다고 해도 그리 지나치다 할 수 있을까요?
 
아무튼 제가 보기에 그분은 진정한 그분이었습니다. 그분의 혁명이 비록 어떻게 끝나게 될지는 알 수 없지만, 연출자가 말한 것처럼 아직 희망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마무리하게 된다면 어쩌면 그분의 혁명도 실패가 아니라 현재진행형으로 남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또 어쩌면 월악산의 화적패당들과 한패가 될 수도 있겠지요.

다시 '어쩌면'이지만 월악산은 율도국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율도국은 마치 토마스 모어가 꿈꾸었던 유토피아 같은 곳이겠지요. 유토피아는 곧 인본주의의 상징 아니겠습니까. 그분은 자기에게 굽실거리는 노비들을 향해 형님들이라고 부릅니다. 형님 소리에 어쩔 줄 몰라 하는 노비들에게 그분은 이렇게 말하지요. "사람 위에 사람 없고 사람 밑에 사람 없는 겁니다."
 
그리고 어느 날 노비당원들이 "혁명이 성공하고 나면 무엇을 하고 싶으세요?" 하고 물어보자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저는 형님들이 드나드는 대궐의 문지기가 하고 싶습니다." "아니 왜요?" "그래야 매일 잘 사시는 형님들 얼굴을 뵐 수 있을 거 아닙니까." 저는 그 말을 듣는 순간 "그래 저분이 진짜 바로 그분이구나!" 하고 느꼈답니다. 

그러나 만에 하나 제 생각이 틀리면 어떻게 하냐고요? 그럼 큰일 나는 거지요. 제 기분도 기분이지만, 우리에게 앞으로 어떤 희망이 있겠어요?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ww.docm BlogIcon 상관없는 2010.03.21 0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얘긴데 본문에 나온 저 양반 어쩌다 보니 기담 싸움의 기술 동갑내기어쩌고등등 나온영화는 다봤네 소속사가 주연으로 밀어도 잘 안뜨는지 몇작품안에 대박안터지면 봉씨꼴 나겟고만;;

  3. 제생각엔 2010.03.21 0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비들 아무 생각없이 따라 나서진 않는다는 말에는 공감이 안되네요.
    추노에서 보면 대부분의 노비들은 항상 우매하게 그려지고 있고 이는 곧 백성들을 이야기하는 것이겠지요. 노비당의 노비들도 별반 다르지 않다고 보여지네요.
    그나마 업복이 정도만이 조금 나아 보이긴 하지만 한두명 만으로는 어찌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용당하는 것으로 보이구요.
    노비들을... 백성들을... 국민들을... 너무 우습게 알면 안되는거 맞습니다.
    그런데 정치하는 사람들에게 놀아나는 백성들의 상황은 조선 시대든 지금이든 똑같아 보입니다.
    항상 당하기만 하는 백성들... 국민들....... 우습죠....
    과거와 현재에 차이가 있다면 현재는 국민들 스스로 바꿀수 있음에도 바꾸지 못하고 있다는거고... 그래서 더 우스워 보입니다.
    말이 좀 엇나가긴 했지만 어쨌든,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지금까지 감독, 작가가 그려온 추노속 세상을 보면 해피엔딩은 아닐거란 느낌이네요.
    그리고 박기웅은 영화 '싸움의 기술'에서 처음 봤는데 그 때의 그 눈빛을 잊을 수가 없네요.
    영화에서 앞으로 많이 볼 수 있었으면 했는데 그렇게는 안되더군요.
    지금이라도 많은 사람들이 알아주니 제 일은 아니지만 나름 기쁘기도 하네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3.21 0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싸움의 기술> 봤는데... 왜 기억이 안 날까요? 박기웅이 거기 나왔었군요.
      님 말씀도 맞고요. 그렇지만 우매하기로 보면 거 왜 있잖습니까? 알아듣지도 못하는 이상한 말로 유희를 즐기는 얼빠진 양반들, 그 중 하나가 죽어가지고 업복이들이 맬 밤 보초 서고 있지요? 그 양반이 젤 우매한 거 같던데... ㅎㅎ 그냥 제 갠적인 생각입니당~
      ps; 아 기억났습니다. 그 친구로군요. 학교 짱한테 터지고 침 뱉은 거 핥고 그리고 결국 떠났죠. 전학 왔다는 주인공의 친구, 네~ 그 친구였군요.

  4. 상록수 2010.03.21 0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분의 정체...

    혹시 좌상 대감의 서자 아닐까요?

    어음 탈취 사건때에

    너무 정확히 알고 있어서..

    그리고 처음 살해당한 양반들은

    좌상대감에게 좀 불편한분위기의 사람들 같았는데...

    좀 많이 궁금한 그분,...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3.21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 그게 미스테리에요. 그런 추리도 가능하겠군요.
      암튼 뭔가 밝히긴 밝히고 끝내겠지요??

  5. 1000냥어음 2010.03.21 0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비당이 어떻게든 이경식과 연관이 있을수 밖에 없는 결정적 증거는 1000냥 어음입니다.
    만일 노비당이 이경식과 관련이 없다면 어떻게든 1000냥 어음의 정체를 사전에 어떻게 알았는 지를 설명해 줘야 합니다.
    1000냥 어음의 존재와 씌여진 시점까지 아는 사람은 이경식과 기생밖에 없으므로 이 둘 중에 한사람은 분명 연관이 있습니다.
    뭐 소설을 쓰자면 그 기생은 대장 노비의 누이이고 노비대장에게 지속적으로 정보를 제공해주는 당사자가 아닌가 생각도 드는군요. ㅎㅎ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3.21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기생 찬이 처음엔 그분이라고 모두들 생각했었죠.
      지금도 혐의는 그대로 있습니다. 어떤 식으로든 관련 있을 거라는...

  6. 용이 2010.03.21 0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위에 ㅇㅇㅇㄷ이란 분에 말에 동감합니다. 아무 복선없이 이경식이 배후라고 한다면 코미디겠지만 지금까지 그럴 가능성을 만들어왔습니다. 그리고 업복이에 대한 설명 역시 ㅇㅇㅇㄷ님이 옳습니다. 공식 홈페이지 업복이 소개란에 나와있는 문굽니다. 현재 과정과 거의 흡사하죠. '그러나 이 초복이가 다른 곳으로 팔려가 생이별을 하게 된다면, 바로 그 때 '그 분'이 노비해방을 위한 가장 중요한 지령을 내리게 된다면 업복은 무엇을 선택할 수 있을 것인가? 업복이가 바라고 꿈꾸는 세상은 무엇인가? 이 질문 뒤로 엄청난 음모가 도사리고 있다는 것을 알게됐을 때 업복이는 알았어야 했다 칼 든 자보다 무서운 이들이 붓든 자들이라는 사실을...' 물론 이경식이 배후가 아닐수는 있지만 글쓴이가 주장하는 부분이 더 억지일 수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3.21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도 그렇겠네요. 그리고 저도 초기에 님 다신 댓글 투의 이야기로 포스팅을 한 바가 있답니다. 그러나 이경식은 아니었음 합니다.

  7. 용이 2010.03.21 0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 이경식이 배후라고 봅니다. 그분의 독단적 행보... 그 가능성은 인정하지만 그렇다면 오히려 그동안 진행해왔던 수많은 수수께끼들을 그냥 다 내팽겨치고 밋밋하게 가는 거죠. 그럼 왜 반찬을 이렇게 많이 차려놓고 밥만 먹는 거냐, 이런 느낌이랄까요? 대신 또다른 가능성을 제기하자면, 오히려 조정 내 다른 세력이 배후세력일 수 있다는 것과 기생 2명 중 한명 혹은 둘 다 협력세력일 거란 다른 추측은 해볼 수 있겠네요. 특히 기존의 기생보다는 새로 들어온 기생이 수상하죠. 이경식을 파멸로 몰아넣기 위한 전략이고, 기생 역시 그 경주마였을지도 모른다... 이것은 다른 의미의 반전이겠죠. (다만 이것 역시 제 생각일 뿐이고... 좀만 더 진척시키면 왠지 이런 소설 시나리오까지 듭니다. 노비당이 실패할 것은 자명할 거 같고 이경식한테 몰살당하거나 혹은 반대로 작은 희망, 그를 노비들이 해치울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겁니다.)

  8. 낚시중독작가 2010.03.21 0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가 간과해서는 안 되는 사실이 하나 있죠.
    추노 작가가 낚시에 환장한 인간이라는 거..

    그저께 목요일 라스트씬에서도 대길이랑 송태하가 서로 마주달려오며 주먹질 하려는 듯한 포즈로 아주 <귀여운> 낚시질을 했죠..

    노비당의 <그분>은 사실 <추노 작가>랍니다. 헛물 켜지들 마시고요.. ㅋㅋ

    노비당을 응원하고 있는 여러분 모두가 추노 작가에게 조종당하고 농락당하고 있는 거랍니다.

    <추노 작가>의 <그분>도 있겠군요.. 피디, 제작사, KBS 광고팀.. ㅋㅋ

    이제까지 그가 보여준 어설픈 낚시질을 감안하면, 이런 논란 따위는 그냥 피식 웃어주면 그만입니다. 뭘 그렇게 박터지게 고민하시는지.. ㅋㅋㅋ

  9. 2010.03.21 0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언니라고 안하고 형님이라 그래?

  10. iit 2010.03.21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비당의 그분이 좌의정의 하수인인지 아닌 지 알 수는 없습니다.

    다만 추노 홈페이지에서 업복이를 소개하는 글을 보면 무서운 음모가 도사리고 있고 칼 든 자보다 붓을 든자가 더 무섭다는 사실을 업복이가 알았어야 한다고 되어 있죠.

    무서운 음모가 도사리고 있다는 것이 무엇을 뜻하는 바일까요?
    칼 든 자보다 붓을 든자가 더 무섭다란 사실을 업복이가 알아야 했다는 것은요?

    이 두 가지를 봤을 때 사대부로 이루어진 권력 층의 개입이 있었다는 것을 암시하는 건 아닐까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3.21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니까 그 부분이 궁금한 대목이로군요.
      모두들 그래서 그분으로 이경식을 지목하는가 봐요.

  11. ssun 2010.03.21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를 제대로 안보셨나봐요? 노비당이 죽인 사람들.. 모두 좌의정일에 방해가 되는 사람들 이었죠. 좌의정 끄나풀이 맞는 것 같습니다. 반전이죠...

  12. ㅇㄴㅇ 2010.03.21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분이 먼저 지적하셨을지 모르겠는데, 허균 가문이 양반중에 양반가문인것은 맞지만, 둘째 부인의 아들로서 적자가 아닌 서자로서, 중인 계급이었습니다. 홍길동전을 쓴 계기도 서자 출신을 차별하는 조정에 대한 불만이었죠;; 노비들과 어울려 다녔다는 사료는 어디서 보셨는지 모르겠는데 혹시 출처 아시면 제공해주시면 안될까요? 저도 좀 보게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3.25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비들과 어울려 다녔다는 상것들하고 어울려 다녔다고 했지요. 사료는 기억 나지 않습니당~ 그리고 허균은 중인계급이 아닙니다. 명실공히 양반이죠. 둘째 부인의 아들인지는 모르겠는데, 만약 둘째 부인이라도 첩이 아닌 정실이었겠죠. 중인이면 과거를 보고 벼슬을 할 수가 없지요. 그의 친구들 중에 서자들이 많지만, 천인들도 많았다고 하더군요.

  13. 어쩜 기생 찬이 바로 '그분'과 연결되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2010.03.21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1회 때 양반이 총맞아 죽는 장면을 보면,
    찬이 이렇게 말하죠.
    ---오늘같은 밤이 내일 또 오겠습니까?
    라구요.
    그리고 말을 계속 붙여 시간을 끌고 있지요.

    그리고 제니한테 신경쓰는 것은
    자신의 계획과 다르게 제니가 좌의정과 너무 가까워져서
    좌의정에게서 정보를 얻지 못할 수도 있기에 신경을 쓰는 듯 합니다.

    어음은 바로 그 결정적 증거이구요.
    작가가 교묘하게 힌트를 주었기 때문에 눈치채지 못한 거 아닌가 싶네요.

    대궐 문지기를 하고 싶다는 것도
    어쩜 일이 성공했을 때의 보상을 말하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어찌됐던 군중이나 하층민이
    오히려 이용해먹기 좋은 존재라는 사실을
    말하고 싶은 건지도 모르지요.

  14. 그분의정체 2010.03.24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방송에 나왔네요

    블로그 주인님께서 예상하신 내용과 정반대의 반전의 결과가 나왔군요

    정말 보고 저도 입을 다물지 못했네요

    글쓴이께서 절대 아니라고 하신 그 이경식이 그분의 주인...

    사실로 드러났네요 마지막에 드라마가 반전을 주는군요

  15. 아한 2010.03.25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분의 정체는 이미 지난주 좌의정 이경식으로 들어났는데 왜 뒷북들이신지...

    내용을 꼼꼼히 안 보셨군요.

    지난주 내용에서 좌의정이 노비들을 북방으로 올려보낸다는 멘트를 날렸었는데,

    그 부분에서 다들 주무셨나요?

    이게 뭔 제목인고 싶어 들어왔는데, 이런 황당한 얘기들이 오가고 있는지 몰랐네요.

    심지어 다른 모 블로그에 그분의 정체에 대해 상세히 포스팅까지 되어 있었는데...

  16. 워쩐다?... 2010.03.25 0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그분은 개뿔....
    윗분 말처럼 이경식이 노비들은 전부 북으로 올려보낸단 멘트 했던거 못봤나....ㅉㅉㅉ
    오늘 보기 좋게 이런 글올린거 손발이 오그라 들겠꾼....ㅎㅎ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3.25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오그라드네요. 그런데, 아직 추노 못봤음. 듣고 보니 별로 보고 싶지도 않은데... ㅎㅎ

  17. 어떡하죠.. 2010.03.25 0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분은 역시 노비를 갖고 놀았네요...노비를 이용할건이라는 다른 사람들의 주장을 반박하는 님의 글을 읽으면서 실제로 님의 생각대로 됐으면 하는 생각도 있었는데....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3.25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데 역시 불안한 예감대로 되고 말았군요. 아니길 바랐지만... 그러나 역시 좀 난센스란 생각은 여전합니다. 동이의 천민당이 훨 현실적이죠. 아무리 노비들이라지만, 저렇게 멍청할 수가... 오히려 종들이 세상 돌아가는 거 더 쉽게 접할 수 있는데... 그래도 보고 듣는 게 많은 편이죠. 시골 농부들보다.

  18. 그분의정체 2010.03.25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분들이야말로 무슨말들인지...

    제가 말하는 그분은 박기웅을 일컫는 말인데요?

    '그분'이란 호칭은 박기웅이 노비들을 만나기 전에 노비들이 박기웅을 일컫는 말인데요?

    윗분들이야말로 드라마를 꼼꼼히 안보신듯..

  19. ㅋㅋㅋ 2010.04.18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지순례중

  20. Favicon of http://enormousseo.com BlogIcon Directory Submission Service 2012.05.25 0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나 극이 막판으로 치닫고 있는 동안에도 찬에게는 이렇다 할 그분으로서의 징후가 전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오히려 새로 들어온 젊은 기생에게 자리를 위협 당하고 있는 처집니다. 가끔 젊은 기생을 흘겨보는 눈에 드러나 보이는 질투는 그녀가 결코 그분이 되기 어렵다는 반증이기도 합니다.

  21. 호부호형 2018.11.09 2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균이 서자인데 무슨 양반 중의 양반????

"한성별곡에서 정조의 캐릭터는 노무현에 비유되는 장치를 활용한 것" 
"이명박 대통령이 현직에 있는 상태였더라도 사람들은 비슷한 구석을 찾아냈을 것"

오늘 인터넷에서 뉴스를 검색하다가 이런 기사를 보았습니다. <'추노' 작가, "곽정환 감독과 작품을 하지 않겠다">, 엥? 이게 뭔 소리람…. 역시 낚시였습니다. "곽정환 당신과 꼭 일을 해보고 싶다"는 말을 반어법으로 표현한 것을 제목으로 잡은 것입니다. 결국 낚시가 맞기는 맞지만 즐거운 낚임이었습니다. 

추노에 이어진 한성별곡의 문제의식 

아래 뉴스의 인용 부분은 제가 임의로 앞뒤를 자른 것입니다. 앞부분에는 이런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곽정환 감독이 천성일 작가에게 함께 일해보자고 추파를 던졌을 때 천성일 작가는 우선 곽정환 감독의 전작 <한성별곡>을 보았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위와 같은 말을 한 것입니다. 제대로 해석하면 "나는 당신과 꼭 일을 해야겠다!" 이런 말이었겠지요. 
   

기사의 출처는 시사인/ 미디어 다음


<추노>는 보통 드라마들과 달리 초반부터 폭발적인 시청률로 압도적인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그 이유로 많은 시청자들이 <한성별곡>의 곽정환에 대한 기대를 꼽습니다. 천성일 작가 역시 공동작업 요청을 받고 <한성별곡>을 보았으며, 곽정환이란 사람에게 빠졌을 것입니다. "당신과 나는 너무 똑같다. 그래서 함께 작업 못하겠다", 라는 독특한 수락은 작가의 감독에 대한 신뢰를 잘 보여주는 것이죠.

<한성별곡>에서 정조는 노무현이었습니다. 곽 감독도 그런 지적에 대해 부정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사극이란 형식을 빌려 현재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으므로 당시 대통령이던 노무현에 비유되는 장치들을 활용했을 뿐"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리고 이어 "만약 이명박 대통령이 현직에 있는 상태에서 <한성별곡>을 봤더라도 사람들은 비슷한 구석을 찾아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글쎄요. 저는 <한성별곡>을 보지 않았으므로 뭐라고 판단을 하지는 못하겠습니다. 그러나 이것만은 알겠습니다. 아마도 사람들은 정조를 노무현 대신 이명박으로 오해하는 일은 결코 없었을 것이라고 말입니다. 그럼 <한성별곡>에서 이명박은 어떤 인물과 비교할 수 있을까요? 일단 그건 <한성별곡>을 보신 분들이 알 수 있겠죠.

한성별곡에서 정조는 노무현, 그럼 추노에서 이명박은 누구?

그런데 짓궂게도 저는 그런 생각이 드는군요. 그럼 추노에서 이명박을 찾는다면 누구와 비교할 수 있을까? 분명 <한성별곡>에서 보여준 곽정환 감독의 문제의식은 <추노>에도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한성별곡>에 출연했던 대부분의 배우들이 <추노>에도 그대로 등장했습니다. 최장군도 그렇고 설화, 이경식 등….

그러므로 아마도 <추노>에서도 곽정환 감독은 노무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이명박 대통령에 비유되는 장치를 설치했을 것임에 틀림없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걸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럼 약간은 짓궂은 저의 의도대로 <추노>에서 이명박을 찾는다면 어떤 사람이 될까요?

아무래도 이명박은 대통령이니만치 인조에 비유하면 되겠군요. 인조, 그러고 보니 <추노>에 나오는 인조의 이미지가 왠지 이명박과 어울려 보이는군요. 인조와 좌의정 이경식의 대화를 기억하시나요? 뭐 대충 기억나는 대로 정리하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다시 들어봐도 섬뜩하지 않으십니까?

"제주도 일은 너무 걱정 마십시오."
"음~."
"용한 의원을 내려 보냈습니다."
"용한 의원이라~."
"예, 전하. 조용하게 처리될 것이옵니다."
"그대가 수고가 많구만~."

인조에겐 이경식, MB에겐 유인촌?

인조에게 이경식이 있다면 이명박에겐 유인촌이 있습니다. 기자들을 향해 "야, 찍지마. 아 씨발~" 하며 인상을 긋던 유인촌은 이명박의 아바탑니다. 이경식이 인조의 어심을 잘 헤아려 알아서 일 처리를 하듯 그도 이명박의 심중을 잘 헤아려 그렇게 막욕을 한 것일까요?


그러나 아무래도 유인촌을 이경식과 비교하기엔 무리가 조금 있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이경식은 그래도 두뇌 돌아가는 소리도 없이 은밀하게 어심을 해결하는 반면 유인촌은 너무 요란합니다. 가는 곳마다 뉴스거리를 만들어 내고 물의를 일으키는 유인촌, 이명박의 아바타라 그런 것일까요?

이번엔 '김연아가 자기를 회피한 동영상'을 편집해(ps; 나중에 동영상을 직접 보니 편집한 게 아니라 실제 장면이더군요) 올린 네티즌을 찾아내 고소했답니다. 남들이 보기에 자기가 성추행을 한 걸로 오해하게 만들었기 때문에 명예훼손이라는 게 그의 주장인데, 남들은 아무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모양이던데 본인만 성추행 오해 소지가 있다고 생각하는 걸 보면 혹시 진짜로 그럴 의도가 있었던 건 아닐까 모르겠네요.  

그런 관점에서 바라보면 이명박도 마찬가지로 인조와 비교하긴 약간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인조는 조선조 사상 가장 무능했던 임금 중의 한 사람으로 평가 받는 인물입니다. 그럼에도 그는 자존심 하나는 무척 셌던 모양입니다. 정묘호란으로 강화도까지 도망가는 수모를 겪고서도 반청 정책을 일관했으니까요.

추노에 숨어있는 MB는 누굴까?

그리고 병자호란 때 삼전도의 치욕까지 겪게 됩니다. 아마 죽고 싶은 심정이었을 테지요. 그래도 그는 청에 대한 반감을 버리지 않습니다. 만약 전해오는 소문이나 <추노>에서 보여주는 추리처럼 소현세자 독살설이 맞는다면 그는 반청을 실천하기 위해 봉림대군을 세운 것일 수도 있습니다.

아무튼 독도 문제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는 일본을 향해 "지금은 곤란하다, 조금만 기다려 달라", 는 식으로 얘기해서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과는 뭔가 다른 점이 있는 것도 사실처럼 보이기는 합니다. 어찌 되었건 곽정환 감독의 스타일로 보면 틀림없이 <한성별곡>처럼 <추노>에는 이명박 대통령이 숨어있는 것이 확실한데 그게 누굴까요?

오늘 위 기사를 보면서 다시 한 번 <추노> 홈페이지 기획의도에 실린 문구가 생각나네요. 상당히 감동을 주는 문구였던지라 기회가 있을 때마다 늘 생각나는 명언입니다. 정말 명언이라고 생각되지 않으십니까?

지금 이 시대를 배경으로 한 픽션이
지금 이 시대에서 잊혀져가는 것들을 바라보게 만든다면
다른 시대를 다룬 픽션은 필연적으로,
지금 이 시대 그 자체를 바라보게 만든다고 한다.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ㅋ BlogIcon 2010.03.17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이라...오히려 윗계급에서 찾을게 아니라 아랫계급에서 찾는게 어떨가요?
    추노에서 물소뿔을 55000냥어치를 매점매석한걸 좌의정 이경식에게 1000냥+벼슬 에 팔아버린 어떤 한 양반?
    그리고 공형진에게 총 맞앗죠.

  2. Favicon of http://www.cheapuggbootsak.com/ BlogIcon ugg 2012.12.29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as estado ciega en la casa, ir a la mitad de la noche, http://www.ghdspainv.com/ planchas ghd baratas trasiego nuestro cerebro, de repente se puso de pie: "No importa, a la cocina para probar a hacerlo!"Si la taza del Yue aprendido algunos platos, pero casualmente ghd dijo, tentando a los pasajeros tentativos para permanecer en la habilidad del chef. Taza Yue Afraid será hematemesis enojado murió justo!

    Dado que es una cena, http://www.ghdspainv.com/ plancha ghd temprano al día siguiente a los pasajeros a permanecer, quiero personalmente seleccionó unas cuantas sabrosos platos.Las cosas que la gente miraba a la nota enviada cuanto ghd, ghd desde hace mucho tiempo que no sé donde olvidar un instante Sin embargo Emmanuel repente, las cosas fácilmente y para nada.

    Ser camarero pediátrica http://www.ghdspainv.com/ plancha pelo ghd llevó a una habitación privada Sentado Yue taza de Llevaba un par de ojos de panda, con el rostro demacrado venir saludar.ghd En la primera taza Yue mirada realmente asustada que daylights.De todos modos también es el jefe de restaurantes más grande, al ver a escasa atención a la cosa de la imagen? Sede ante ghd aspecto del malestar del color, es un mujeriego?

  3. Favicon of http://www.ghdhairstraighteneraz.com/ BlogIcon ghd uk 2013.01.02 2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l hermes ido la habitación de dormir y volver al silencio, por lo que todavía no puede sostenerse. hermes decidió la caminata campus. Los días oscuros ya fuera viento empezó a contrabandear ventoso, espina fresco corazón hermes fuerza. City, al sur de Taiwan, por la carretera, largo sin fin,http://www.hermesoutletx.com/ hasta el final hermes como andar en la memoria de cada paso sobre las olas pensamientos.

    Joy to the dark corrió. bolsos hermes coincidió día enamorado, no tenía ningún deseo de ir cuando está Drácula, más interesado cuando Zhong Kui, solamente silencio nutación caminaba.En la tienda mucho, pero la luz varios vehículos poco animado, hermes sentado en la calle, y escuchar el pasado automóvil rugiente, lo vi.

    Parece ver a Mao Zedong, sé que él es presidente, vea el beneficio bruto de no saber, y mucho menos ver el pelo Ishiyama. hermes viendo a los estudiantes más allá de ella, celosas de su felicidad.Aduanas de ese gran campana "Dangdang" parada. El sonido se dispersa en el cielo nocturno, la más soñadora. Luz naranja refleja el corazón escena hermes flotar una tierra extranjera desierta.

  4. Favicon of http://www.thenorthfaceab.com/ BlogIcon cheap north face 2013.01.04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 tal fine! ! !Se la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dirlo, sarà qualcuno il PAI mosca hermes? ! (* ^ __ ^ *) Hee hee ...E 'un Sabato, Enthone 茗 Per andare con AXUE al negozio di animali, Yuan Wei per aiutarlo a contattare un AXUE buon veterinario per essere un organo di controllo per determinare il periodo della sua produzione, hermes perché qualcosa la mattina presto e uscì, doveva possedere combattere

    Così la gente del quartiere ha visto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entrambi i lati seguita da due semi-alta mastino tibetano, di fronte a un gattino bianco - il clima è troppo caldo, i gatti rifiutato di rimanere in testa Art, anche rifiutato di le persone hanno. - In questo modo per le strade.

    " http://www.hermesitalyz.com/ kelly hermes, questo è dove andare ah?" Persone familiari chiesto."hermes incinta, io lo prendo dal veterinario per vedere."A causa della buona performance dei gatti e hermes solito, sappiamo tutti molto pet ragazzo bello Roca. Così AXUE fuori dallo spazio, vediamo che sembra bella, e obbediente, automaticamente ignorare la sua forza d'attacco. Di tanto in tanto, alcuni bambini vogliono toccarlo, persone grandi non impediscono, lo stato d'animo seguirà sguardo, è facile accettarlo.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5. Favicon of http://www.uggfranceshopj.com/ BlogIcon chaussures pas cher 2013.01.06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l a apporté gens viennent ici? Il how are you?" http://www.uggfranceshopj.com/ ugg heureux de tirer vers le haut la main de sa mère."Il n'a pas fait pour moi, je viens vous demander d'aller là-bas, ugg ne savais pas, alors qu'il semblait très triste, se sentant très à gauche a perdu, il plus tard a également été plusieurs fois ici, à chaque fois à l'endroit où vous vivez cette salle, asseyez-vous pendant un certain temps en congé, ugg demandé s'il a quelque chose à cela? dit qu'il n'y a pas d'argent, retourné ugg, ugg prendre bien soin d'ici. "

    "Il va être comme ça?" Vous vous demandez cœur http://www.uggfranceshopj.com/ ugg france."Ugg, que Ning Gongzai rattrape pas avec vous?""Catch up, mais j'ai été détourné de suite, je me suis finalement sorti pour bientôt, ne savent pas où ils sont?" Mon coeur UGG rempli de culpabilité."Pas très grave, et maintenant Eh bien, ma mère-frère, vous demain pour trouver ugg voyage va? Je ne veux que les gens de l'extérieur pour savoir que je suis de retour, vous n'avez pas à d'autres, s'il vous plaît?"

    "Oui, http://www.uggfranceshopj.com/ chaussures pas cher, vous reposer, la vieille femme savait comment faire." Mère-frère hocha la tête et sortit."Ugg, vous?" Juste pour me lever et j'ai entendu le bruit de Zier.«J'ai, bien sûr, moi." J'ai ouvert la porte pour voir la figure de ugg Run."Ugg, vous revenez? On ne va pas? Je pensais que je ne te reverrai, vous pensiez que j'avais oublié." Visage Zier qui dit que la surprise a été écrit grief.

조선비의 변절, 송태하를 배신한 이유는 무엇일까?

조선비의 변절은 예상된 것이었습니다. 그가 혁명 운운할 때 그의 말을 믿는 사람은 별로 없었습니다. 혁명이란 무엇입니까? 세상을 바꾸는 것입니다. 그냥 정권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제도를 바꾸는 것입니다. 조선시대로 말하자면, 신분을 타파해 양반과 상놈의 구분을 없애는 것입니다. 남자와 여자의 구별을 없애는 것입니다. 그게 혁명이죠.

회유에 흔들리는 조선비. 한일자를 그려보지만, 결국 그는 변절할 운명을 타고났다. 왜?


그러나 조선비의 혁명은 무엇입니까? 정치에서 소외된 자기들이 정권을 잡는 겁니다. 역모지요. 우리는 이것을 반란이라고도 하고 쿠데타라고도 말합니다. 한때 이런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부른 때도 있었습니다. 5·16혁명을 기억하시는지요? 군사쿠데타 세력이 정당성을 획득하기 위해 쿠데타를 반란이라 하지 않고 혁명이라고 불렀었지요.

5·16혁명은 제가 태어나기도 전에 일어난 일이지만, 우리는 혁명에 대해 너무나 많이 듣고 배워 마치 우리가 혁명시대를 직접 경험한 것 같은 착각에 빠지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5·16혁명 기념탑이 세워진 학교에서 공부하기도 했으니 그런 착각은 더 심했을 겁니다. 그런데 세월이 꽤 흘러 제법 나이가 든 제 귀에 조선비와 송태하가 논하는 혁명이 들립니다.

그들의 혁명도 혁명일까? 물론 아니라는 것은 모두들 알고 있습니다. 그들의 혁명은 혁명이 아니라 야욕에 불과할 뿐입니다. 송태하의 혁명은 나름 대의명분이란 기본을 깔고 있긴 합니다만, 역시 혁명은 아닙니다. 처음에 송태하가 소현세자의 심복이었다는 점을 감안해 그가 서양문물을 접하고 반상의 차별이 없는 새로운 세상을 구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송태하의 대의명분도 뚜렷한 게 없어 

그러나 차츰 그런 기대는 무너졌습니다. 그가 구하는 것은 뜬구름 같은 대의명분이었습니다. 사실 송태하의 대의명분이 무엇인지도 뚜렷하지도 않습니다. 도탄에 빠진 백성을 구하는 것? 그건 정치를 하는 사람이면 늘 하는 말입니다. 도대체 어떤 백성이 어떻게 도탄에 빠졌다는 것인지에 대해 그리고 어떻게 구하고 어떤 삶을 주겠다는 것인지에 대해 송태하는 별 의식이 없습니다.

조선비나 송태하는 모두 이들처럼 서민들은 알아듣지도 못하는 말로 유희를 즐기는 선민(양반) 출신이다.


왕이 바뀌면 세상이 바뀔까요? 언년이의 물음에 송태하는 바뀔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나 세상이 어떻게 바뀐다는 것인지에 대해서 아무런 힌트가 없습니다. 만약 송태하의 혁명이 성공해 원손이 왕이 된다고 가정하고서 바뀐 세상을 한 번 그려보시지요. 어떤 세상이 그려질까요? 애석하게도 제 머릿속엔 아무 세상도 그려지지 않습니다.

이에 비해 조선비는 오히려 명확한 것이 있습니다. 그는 확실한 출세주의잡니다. 그가 생각하는 혁명은 정권을 뒤집고 권력을 장악하는 것입니다. 그것 밖에 없습니다. 그는 세상을 바꿀 생각도 없으며 도탄에 빠진 백성을 구할 생각도 없습니다. 그에게 있어 명분은 오로지 스스로가 정권을 잡는 것입니다. 정권만 잡으면 모든 명분은 그의 것이 된다고 믿습니다.

이경식은 그런 조선비의 심중을 제대로 꿰고 있습니다. 그가 보았을 때 조선비의 변절은 몇 가지 조건이 필요할 뿐 이미 예정된 것입니다. 그 몇 가지 조건 중 하나가 바로 송태하와 송태하의 부하들이 모두 죽었다는 것입니다. 그가 꿈꾸던 혁명, 아니 야망의 비전이 사라졌다는 것을 알려주면 좌절하고 결국 투항할 것이란 사실을 노회한 이경식은 잘 알고 있습니다.

조선비의 자존심은 출세에 눈먼 허영심

그리고 이경식은 조선비가 얼마나 자존심―허영심의 일종인―이 센 인물인지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자존심 때문에 조선비가 더 쉽게 무너지리란 사실도 잘 알고 있습니다. "내 밑에 들어와 자네 큰 뜻을 펼쳐 보이시게." 결국 이 한마디에 조선비는 무너졌습니다. 그는 혁명 동지들의 명단을 이경식에게 넘깁니다. 그리고 그 대가로 관직을 얻게 되겠지요. 참으로 슬픈 일입니다.

결국은 회유에 넘어가는 조선비. 혁명 동지들의 명단을 이경식에게 넘기고 출세의 길을 선택한다.


이런 사실을 모르는 송태하가 서울로 올라간다는 건 불을 지고 섶으로 뛰어드는 꼴이 될 겝니다. 하긴 이제 드라마 <추노>도 막판 라운드에 돌입했으니 마지막 반전이 피치를 가할 때도 되긴 했습니다. 송태하만 위험해지는 건 아닐 겁니다. 이미 월악산 영봉의 존재를 간파한 황철웅이 군사를 이끌고 짝귀의 산채로 향하고 있으니 대길 패거리의 안전도 장담할 수 없게 됐습니다.

그러나 아무튼 저는 조선비의 변절과 배신 보면서 옛날 일 같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날에도 무수히 보아왔던 일들이기 때문입니다. 한나라당 실세라고 세상이 인정해주는 이재오 전 의원과 경기도 지사 김문수는 한때 운동권이었습니다. 김문수는 80년대 어떤 조직보다도 과격한 노선을 표방했다는 서노련(서울노동운동연합)의 멤버이기도 했었지요.

서노련에서 그는 심상정(전 진보신당 대표)이나 박노해 같은 인물들과 동지였습니다. 물론 오래 전 과거의 일이지요. 그리고 얼마 안 있어 김문수는 이재오와 함께 민중당을 창당했습니다. 민중당의 목표는 민중이 주인 되는 세상이었습니다. 조봉암 선생의 진보당 이후 한국사회에서 사라진 진보정당을 재건하는 것이 그들의 목표였을 겁니다.

호랑이를 잡으려면 호랑이굴로 들어가야 한다?

그러나 민중당은 현실정치에서 실패했습니다. 1992년 선거에 참여했지만, 유의미한 득표를 얻는데 실패했던 것이지요. 그리고 이들은 흩어졌습니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자면, 민중당의 최고위급들, 이재오나 김문수 같은 이들이 흩어졌던 것입니다. 그리고 이들에게 한나라당(당시 민자당)의 손길이 뻗쳤습니다. 그리고 이들은 조선비처럼 한나라당의 품에 안겼지요.

적을 이용해 적을 잡는 수법을 즐기는 이경식, 과연 정치9단이다.

아마 당시 이들에게 손을 내민 사람은 민자당 대표였던 김영삼이었을 것입니다. 만약 이재오나 김문수를 조선비에 견준다면 김영삼은 이경식이 되는 셈입니다. 그러고 보니 정치9단이라 불렸던 김영삼이었으니 이경식에 비교해도 별 무리는 없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아니 어쩌면 작가는 한나라당과 김영삼, 이재오, 김문수를 염두에 두고 조선비의 변절을 그렸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김문수가 민자당(현 한나라당)에 들어가며 했던 말이 생각나는군요. "나는 호랑이를 잡기 위해 호랑이 굴로 들어간다." 조선비도 아마 똑같은 심정이었으리라 생각됩니다. "나도 호랑이를 잡기 위해 호랑이굴로 들어간다." 그러나 조선비의 운명은 김문수나 이재오가 그랬듯 호랑이를 잡는 것이 아니라 호랑이 젖을 먹고 스스로 맹수가 될 운명을 선택한 것일 테지요.     

어찌 되었건 예상된 변절이었지만, 씁쓸한 장면이었습니다.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으흠 2010.03.12 0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수 짝짝짝

  2. 이종기 2010.03.12 0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견해에 일부 동의할 수 없는 부분이 있습니다. 김문수나 이재오같은 사람이 그 나마 한나라에 있기때문에 조금 희망이 있다고 봅니다. 김문수같은 경우에 경기도지사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다고 봅니다. (이재오는 평가를 유보합니다 - 솔직히 별로 자신이 없습니다.) 솔직히 노무현 전대통령말고는 우리가 신뢰할 만한 정치인은 없었습니다. 다들 포장은 그럴듯하게 하지만 속사정은 정권 획득이고, 정권을 획득하는 즉시 보수층이 됩니다. 오히려 김영삼 전대통령이 그나마 개혁적이었다고 봅니다(김영삼을 대통령만드는데 크게 공헌한 주변 인물들을 제거한 면에서-권력투쟁일지는 모르지만) 지금 친노인사들도 엄밀히 말하면 노무현대통령의 이름을 빌어 스스로가 권력의 중심에 서고자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고 봅니다. 노무현대통령....아쉽습니다. ..참 좋은 사람이자 대통령이었었는데.....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3.12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마다 보는 각도가 다 다르니깐요. 아무튼 저는 조선비를 보면서 김문수가 생각났습니다. 이경식이 나쁜 인물인지 송태하가 나쁜 인물인지는 시청자들이 판단할 몫이겠죠. 어떤 이(블로거)는 이경식이야말로 충신 아니냐고 말하는 분도 계시대요. 그런데 김영삼을 개혁적이라고 말하는 건 좀 의외네요. 그렇게 말하는 분은 처음 봅니다.

  3. 해마루 2010.03.19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생각을 했습니다. 김문수와 이재오. 그리고 몇몇 있지요. 제가 보기에도 작가는 이들을 염두에 두고 대본을 적고있지않나 생각되네요. 결국 그들이 하는일은 앞잡이 역할밖에 없는 것이지요.

  4. 복만이 2010.03.19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신지호가 생각나던데요.
    한때는 운동했다고 하던 사람이 한나라당에 들어가 가장 악독한 말을 뿜어내고 있으니까요.

    정확하진 않지만 대사중에 이런 말이 생각납니다.
    조선비 같은 사람을 믿어도 좋으냐는 말에 좌의정이 하던말이 압권이었습니다.
    한번 돌아선 사람은 다시 돌아가지 못하지.
    오히려 가장 반대편에 앞장설 것이라고

    한 때 공산당에 입당했던 박정희가 가장 반공주의자가 된 것처럼
    한 때 운동했다는 사람들이 한나라당에서 극렬한 극우파로 행동하는 것처럼

    한국전쟁당시 중공군이 미군포로에게 했던 세뇌가 이와 비슷했다고 하지요
    가혹한 고문이 아니라 체제를 비판해보라는 작은 권유에 여지없이 무너진 미군들은
    전쟁터에서 동료 미군들과 체제를 비판하는 방송에 앞장섰다고 하지요


    이 드라마 정말 사람의 심리를 잘 꿰뚫고 있습니다.

"원손을 풀어주자는 것도 충심이요, 그 반대도 충심 아닙니까?
이제 그만 전교를 내리시어 정국의 혼란을 바로잡아주시길 간언하나이다."

우리나라 정치인들이 가장 즐겨 쓰는 표현 중에 중도라는 말이 있습니다. 중도, 참 좋은 말입니다. 이쪽에 치우치지도 않고 저쪽에 치우치지도 않는다는 뜻이겠죠. "나는 아주 공정하다!" 말하자면 이런 따위의 자화자찬인 것입니다. 중도를 잘못 해석하면 자칫 박쥐같은 회색주의자로 오해될 수도 있지만, 현실에서 이 중도는 매우 매력적인 존재입니다. 

김응수 만큼 이경식 역에 잘 어울리는 사람도 드물어 보인다. 그를 보면 진짜 간교한 사람의 참모습이 보이는 듯하다.


중도주의자 이경식?

바로 이런 중도주의자가 드라마 <추노>에도 있습니다. 권력의 실질을 잡고 있는 좌의정 이경식입니다. 그가 잡고 있는 권력의 기반은 어심입니다. 그는 어심을 잘 읽습니다. 어쩌면 어심을 만들고자 하는 그의 공작이 성공한 때문에 임금의 마음을 미리 알 수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는 권력을 잡기 위해서는 어심을 잘 읽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조정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질 때면 조용히 듣고 있던 그는 논쟁이 최고조에 달할 즈음 임금에게 늘 이렇게 간하지요. "이 말도 충심이고 저 말도 충심인 바, 그만 전교를 내려 주시지요." 17부에서도 이런 장면이 등장했습니다. 물소뿔 가격이 천정부지로 오르게 되자 조정에선 당파 간에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친청파는 원손의 유배를 해제하고 청과의 교역을 재개해야 한다고 하고, 반청파는 청에 굴복해 원손을 사면하는 것은 굴욕외교라고 주장합니다. 이때도 역시 좌의정 이경식이 결론을 내리지요. "전하, 원손의 사면을 주장함도 충심이요 그 반대 역시 충심 아닙니까? 전교를 내리시어 정국의 혼란을 바로 잡아주시기를 간언하나이다." 

임금이 어떤 전교를 내렸는지에 대해선 드라마에서 명확한 언급이 없습니다. 다만, 다음에 이어지는 이경식과 박종수의 대화를 통해 어떤 일이 벌어질지에 대해선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습니다. 박종수는 이경식의 수하인데 형조에 무시로 드나드는 걸로 보아 형조판서나 참판쯤 되는 걸로 보입니다만, 확실하게 그의 신분을 보여준 예는 없습니다. 

까메오 비슷한 인조역의 김갑수. 역시 음흉한 인물이다. 김갑수와 김응수, 이들이 아니라면 누가 이 역할들을 소화할 수 있었을까?


도대체 어심이란 게 무얼까

"물소뿔 가격이 세 배 이상 뛰었고 곧 열 배 이상 폭등할 것이 자명한데, 원손을 사면하고 교역을 풀라니요?" "어심을 읽으시게. 아, 그래야 그대가 좌우찬성에 오르실 거 아니신가?" 좌우찬성은 삼정승에 이어 오정승이라 불리는 의정부의 일원입니다. "제가 어찌 하면 되겠습니까?" "원손의 사면은 양보가 불가능한 일 아니신가? 그러나 그걸로 군사력에 문제가 생긴다면 책임을 피하지 못하실 게야." 

역시 박종수는 이경식의 수하답습니다. 이경식이 어심을 읽는다면 박종수는 이경식의 마음을 읽습니다. "그렇다면 다른 사건으로 이 논쟁을 덮어버리면 되겠습니까?" "그럴만한 일이 있으시겠나?" "역모면 충분하지 않습니까? 황판관이 잡아온 자 중에 조모라는 선비가 있습니다. 원손을 찾는 일은 차치하고 역모부터 추궁하신다면." "허허허허~ 떠날 때 다 된 이 늙은이가 무얼 아시겠나, 흠흐허허허~" 

우리는 이 대화를 통해 이경식이 반청파의 입장에 서 있음을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는 반청파의 우두머리이면서 마치 중도주의자인 척 행세하며 뒤에서는 어심을 조작하기 위해 모략을 꾸밉니다. 그가 말하던 어심이란 결국 자신들의 입장을 관철하기 위해 조작된 이데올로기였던 것입니다. 

용골대의 명으로 송태하를 구하는 청나라 무사들.


물론 청나라도 두 손 놓고 가만있지는 않습니다. 용골대가 원손을 확보하려는 이유도 조선과의 외교적 줄다리기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목적이 다분합니다. 그들이 자신들의 살과 피를 희생하면서까지 송태하를 구한 것이 오로지 송태하와 나눈 의리 때문이었을까요? 송태하를 대신해 죽은 용이라는 청나라 무장의 최후를 보면 그들이 나눈 의리가 꽤 크다는 걸 짐작할 수 있습니다.  

이경식이 읽거나 만드는 어심은 근본주의

그러나 용골대의 심중에는 다른 계산이 분명히 있을 것입니다. 어쨌거나 이경식은 이런 용골대의 계산까지 꿰고 있습니다. 아마도 조선비는 이토록 영악한 이경식에게 끝내 굴복해 투항하고 말겠지요. 그리고 이경식의 손에는 혁명세력의 명단이 쥐어질 것입니다. 이런 정황을 모르는 송태하는 우직하게 하던 일을 계속할 것이고 말입니다.  

아무튼 역사는 이경식 같은 인물의 손을 들어줍니다. 이경식은 어심을 잘 읽는 인물이고 또 어심을 잘 만드는 인물이기도 합니다. 당대의 어심은 청에 빼앗긴 자존감을 되찾는 것이며, 이에 기반해 성장하는 근본주의입니다. 이경식은 이 어심에 기생해야만 권력을 잡을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거꾸로 이런 어심을 만들기 위해 역모사건 같은 것을 조작하기도 합니다. 

이런 그가 "이것도 충심이요, 저것도 충심이다. 다 나라를 위하고자 하는 일 아니겠는가!" 하고 연막을 치며 중도주의자 행세를 하는 것은 반대파의 피를 받을 준비가 되어 있다는 신호탄인 것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그걸 모릅니다. 그리고 그들이 이토록 무서운 중도의 실체를 알았을 때는 이미 한 차례 격랑이 세상을 쓸고 지나간 뒤가 되겠지요.    

옛날에 황희란 정승이 있었지요. 그는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중도적인 사람의 표본이었던 듯싶습니다. 어느 날 길을 가던 황희가 밭을 갈던 농부에게 물었지요. "저 두 마리 소 중에 어느 놈이 일을 더 잘 합니까?" 그러자 농부는 무슨 큰 비밀이라도 되는 양 황희를 이끌고 한쪽 귀퉁이로 가 귀에 대고 소근거렸습니다. "사실은 저 누렁이가 일을 훨씬 더 잘 한다우. 검정소란 놈은 농땡이지요."  

농부에게서 중도의 진정한 뜻을 깨우친 황희 정승

이 말을 들은 황희는 크게 깨달은 바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농부의 가르침을 평생 가슴에 새기며 살았다고 하지요. 후세의 호사가들은 "그리하여 황희는 가장 위대한 정승이 될 수 있었다!" 라고 말합니다. 요즘 식으로 말하자면, "그는 어느 편에도 치우치지 않는 훌륭한 중도주의자였다" 이렇게 되겠지요. 

대한민국 국회의사당. 여기엔 "때만 되면" 중도를 표방하는 인물들이 모여 정치를 하는 곳이다.


그러나 황희가 정말 중도주의자였을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역사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에게도 분명 당파의식이 있습니다. 그래서 그는 세종의 등극에 반대하다가 모든 관직을 박탁 당하고 유배를 가기도 했습니다. 그런 그에게 손을 내밀었던 사람은 다름 아닌 그의 반대파였던 세종이었습니다. 어쩌면 그에게 중도에 대한 영감을 준 것은 농부가 아니라 세종이었는지도 모릅니다.  

황희는 중도주의자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중도의 진정한 뜻을 깨닫고 실천할 줄 아는 사람이었습니다. 예컨대 그는 좌파이면서도 우파를 포용할 줄 아는 사람이었고, 반대로 우파이면서도 좌파를 포용할 줄 아는 사람이었습니다. 그것이 중도입니다. 검정소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누렁소만 편애한다면 결국 검정소는 일을 하지 않게 될 것이고 누렁이만 고생하게 될 겁니다.   

그걸 아는 것이 농부의 지혭니다. 이경식이 읽는다는 어심과는 차원이 다른 세상의 이칩니다. 중도개혁이니 중도보수니 하는 말들을 무시로 내뱉는 오늘날 정치인들은 어느 범주에 속할까요? 자신의 주관을 분명히 하면서도 상대를 포용할 줄 알았던 황희? 겉으로는 중도를 표방하면서 뒤로는 상대를 죽이기 위해 모략을 꾸미는 이경식?

그런데 제 눈엔 이경식 같은 인물만 득실거리는 것으로 보이니 참담할 뿐입니다.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새벽 2010.03.06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명깊게 읽었습니다
    단순한 드라마 비평글이 아닌 과거 역사적 배경으로부터 현시대의 정치의 모순이나 비판까지 다양하게 담아주셨군요
    가끔 다른 블러거들 글을 보면, 그냥 드라마의 전체적인 맥락보다는 소소한 면만 가지고 비판 아닌 비난의 글을 써대는것을 보자니 유치해서 못보겠던데
    파비님의 글을 읽으니 참 넓은 시선으로 드라마를 보게 되는군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3.06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드라마를 만든 작가와 감독의 시선이 분명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이 추노에는 말입니다. 제작의도를 읽어보니 "사극은 오늘을 사는 우리들이 이야기다"라고 하는 부분이 있더군요. 그래서 그런지 제 눈에도 아주 가끔 나오는 사람들이지만 이경식과 인조가 예사롭지 않답니다. 다른 블로거들 글 중에도 재미있는 글들이 많은데요. 특히 추노 등장인물의 직업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글, 업복이는 월급쟁이, 송태하는 직업군인, 이대길은 사설탐정이나 해결사, 언년이는 자수성가해서 신분상승한 사업가, 이경식은 국회의원, 이런 식으로요. 제목은 갑자기 기억이 안 나네요. 역시 칭찬은 들으니 기분이 좋네요. 고맙습니다.

    • 새벽 2010.03.07 1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런 재밌는 글도 있었군요
      전 여기 들어와서 블러그들의 글들 보면, 여주인공 분장이 어떠니 스토리대사가 늘어진다느니 누굴 왜 죽였느냐 등등의 사소한 면의 비난의 글들만 주를 이루고 파비님처럼 진지하게 분석한 글들은 몇몇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더군요
      드라마를 자주 보는편은 아니지만 역사엔 좀 관심이 있다보니 파비님글이 무척 반가워서 올만에 댓글 올려봤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ㅎㅎ

  2. Favicon of http:// blog.daum.net/dreamongc BlogIcon 꿈e 2010.03.07 0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는 지루하고 따분한 옛이야기라고 생각했었는데
    역사적 배경을 이해하고 드라마를 보는것과
    저처럼 단순히 재미로 보는것과는 많은 차이가 있네요.

    아는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듯이
    역사공부를 해야겠다 다짐해봅니다.

    문경새재를 제작년 가을 단풍여행차 처음 갔었습니다.
    등산은 하지 않았고 길따라 그냥 걸으며 사진찍기에 바빴죠.
    길도 순탄하여 휠체어를 타고 가도 큰 무리없이 주변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곳이더군요.

    복합적 진실...많이 생각하게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