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07 도의원 중도사퇴 총선출마가 공익? 어이없는궤변 by 파비 정부권 (11)

궤변이다. 손석형은 바뀐 것이 없단다. 다만 자리 바꾸기를 했을 뿐이란다. 성공을 장담하기도 어려운 일에 실패할 가능성을 스스로 각오하고 움직이는 것이란다. 자신에 대한 비평을 꼬집어 ‘낭만적인 평론가의 변’이라 쓴 그 글을 읽노라면 이젠 낭만적이란 딱지도 과분하다는 생각이 든다. 궤변을 넘어 망언에 이르렀다면 지나친 것일까.

손석형의 탐욕은 변절이다. 이 탐욕에 박수치며 응원하는 것 또한 변절이다. 대체 어떤 사람이 자기네들의 텃밭이라고 생각하는 진보정치 1번지 창원을에서 현직 도의원 자리를 박차고 출마한 것을 두고 ‘공익을 위해 좋은 일’이라고 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만약 손석형이 창원을이 아닌데도, 요컨대 자기 고향 창녕에 진보정치를 심기 위해 온갖 비난을 감수하면서 도의원 자리를 던지고 말처럼 공익을 위해 출마했다면 어땠을까? 그랬더라도 온전한 지지를 받기는 힘들었을 것이다.

▲ 왼쪽부터 통합진보당 손석형-진보신당 김창근-무소속 박훈 후보. 12월 30일 진보후보 블로거합동인터뷰 때 찍은 사진. 이때도 손석형 씨의 도의원 중도사퇴 총선출마가 쟁점이었다. @사진=실비단안개

왜? 그가 4년 전에 한 일을 우리가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가 진정 더 큰 자리에서 더 큰 공익을 위해 봉사할 마음이 있었다면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말았어야 한다. 2년 후에 있을 총선을 위해 주민들과 만나고 토론하며 비전을 만들었어야 옳다. 도의원 자리는 국회의원이 되기 위한 징검다리가 아니다.

“그래도 그런 모습(도의원 중도사퇴와 총선출마-필자 주)을 봐줄만한 것은 개인의 욕심이 결과적으로는 공익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거나 최소한 해치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는 대목에 이르면 과연 인간의 상식으로 이런 말을 할 수 있는지 의심스럽다.

손석형의 중도사퇴란 탐욕은 이미 진보진영의 도덕성에 치명타를 안겼다. 더불어 애꿎은 시민단체들도 불신의 늪에 함께 빠지도록 만들었다. 개인의 욕심이 시민단체들로 하여금 ‘우리 편이 하면 로맨스요 반대파가 하면 불륜’이라는 아전인수의 오물통을 뒤집어쓰게 했으니.

오, 통제라! 궤변은 욕심이 지나쳐 이성까지 마비시킨다. 손석형의 행위를 개인의 아름다운 명예욕으로 미화하기 위해 ‘도학정치를 구현하고 싶었던 조광조도 정작 현실적인 정치인’이 되고 ‘공자도 하찮은 벼슬자리에 목말라 제후들에게 굴신하는 인간’이 되고 말았다. 실로 어이없는 일이다.

손석형을 위한 방패에 변절자로 낙인찍힌 주대환과 박용진에 대해선 나름대로 할 말이 많은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들의 이른바 경로수정을 받아들이기 힘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찬가지로 자기욕망에 따라 움직였을 뿐인 그들을 변절자라고 함부로 단정하는 것은 독선이다.

오래전부터 그들은 자신의 신념체계를 완성하기 위한 경로에 회의를 품어왔다. 그리고 그 결과가 민주통합당이었다. 물론 이 결과는 부족한 것이며 불완전한 것이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그들의 신념체계가 무너졌다고 말할 수 있는가? 아니다.

앞서 말했듯이 그들이 가진 신념체계 곧 변혁의 최대치는 사회민주주의요 유럽형 복지국가이기 때문이다. 그들이 민주통합당을 사민주의정당(민주진보당)으로 만들겠다는데 그걸 두고 정체성을 통째로 바꾼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참으로 무지하고 주제넘은 일이다.

이쯤에서 우리는 이런 의문을 가질 수 있다. 손석형의 탐욕과 변절에 박수치는 통합진보당은 진보정당일까? 그래도 손석형보다는 덜한 것으로 보이는 전 순천시장과 전북도의원들의 욕망에는 악을 쓰며 거품을 무는 통합진보당은 과연 진보정당일까?

그리고 또 이런 의문을 가질 수도 있다. 대체 누가 어떤 기준으로 통합진보당은 진보정당이며 민주통합당은 보수정당이라고 두부 자르듯 잘랐는가? 과거에는 이런 식의 분류가 옳았을지 몰라도 지금도 타당한지에 대해선 누구도 자신 있게 말하지 못한다.

통합진보당은 구민노당과 진보신당 통합파 외에도 구민주당의 한 분파였던 국민참여당 세력이 함께 하고 있다. 반대로 민주통합당에는 구민주당 세력 외에도 진보세력의 한 분파였던 진보신당 복지파와 시민운동세력이 함께하고 있다. 도대체 이들이 다른 점이 무엇인가.

아무리 살펴도 차이점을 발견하기가 쉽지 않다. 심지어 민주통합당이 통합진보당보다 더 진보정당답게 보인다는 일부 대중들의 평가도 있는 판이다. 이들은 같은 고양이일 뿐이다. 고양이끼리는 서로를 분간할 수 있을지 몰라도 다른 짐승들 눈에는 그저 고양이로만 보인다.

그리고 이 둘이 하나의 고양이로 보이게 하는 데는 손석형의 기여도 컸다. 하지만 그의 기여는 민주통합당에만 그치지 않고 통합진보당이 새누리당과도 별로 다르지 않은 고양이처럼 보이게 했으니 그 역할이 실로 만만치가 않았던 셈이다.

그런데 왜 특정한 사람들은 손석형이 한 일은 명예욕일 뿐이고 주대환, 박용진이 한 일은 변절이라 모는 것일까? 따지고 보면 이 또한 모두 욕심에서 나온 것으로 다르지 않다. 손석형의 탐욕을 가리려다 보니 주대환, 박용진의 변신을 물고 늘어져야 했던 것이다.

그러나 어쩌면 내 눈에 든 들보를 감추기 위해 남의 눈에 든 티를 들추어내는 이기적인 인간들의 속성을 생각한다면 이런저런 부조리들이 그리 생소한 일도 이상한 일도 아니다. 그럼에도 마음이 편치 못한 것은 무엇 때문인가?

보수정당과 통째로 한 통속이 돼 진보정당의 정체성을 흔드는 것에는 관대하면서 몇몇이 민주통합당에 들어가는 것만 골라 변절로 몰아대는 그 불온한 의도가 빤히 보이기 때문이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열린세상 2012.02.08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옳으신 말씀입니다.

  2. BlogIcon 장복산 2012.02.08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싣의원의 중도사퇴문제의 근본적인 문제에 접근하기 전이라도 손석형의 문제는 남이하면 불륜이요 내가하면 로멘스라는 문제만 가지고 떠져봐도 절대 아니라는 생각이 자꾸 듭니다. 그냥 서로가 세상을 바라보는 각도가 다르다는 이유로 해석하기도 어려운 문제입니다. 좋은 글 감사.~!!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2.02.08 1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손 전 의원이 하신 일이 있고, (사실상 배후에서 구민노당이 움직인 거라고들 하는데) 시민단체들이 손배청구소송단 같은 걸 모집하는 운동을 하기도 했으니까요... 아무 말도 안했더라도 문제가 되는데... 말까지 하셨으니, 참 어렵습니다. ^^

  3. 2012.02.08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12.02.08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는 고향 창녕에 출마했다면...진보정치의 확산을 위한 결단이라고 받아들였을 것 같습니다. 기득권을 내려놓은 일이라고 생각했을 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2.02.08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군요. 진짜 진보정치를 생각했다면 남들이 뭐라 하든 한길로 갈 수 있겠지요. 하지만 그럴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 ... 그러니 정문순 씨 같은 분의 욕망론도 나오는 게 아닐지^^

  5. 흑백테레비 2012.02.08 1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보든보수든중도사퇴하고더큰자리에출마할수있는겁니다.만약그것이몹쓸짓이라면법으로막아야겠지요.기득권을포기하는점도있고정치가는권력의지가있어야지요.다만손의원이과거에한발언은개인적인차원으로비판받을수는있겠으나진보정당은그러면안된다는 논리는비약이라생각됩니다

    • 파비 2012.02.11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짜 비약하시네요. 보수정당은 되는데 진보정당은 안된다는 소리 아무도 한적 없거든요. 왜 그런 소리 하시는지 어처구니 없네요. 그런데요. 보수정당들 중에도 대개는 자기가 뭔 짓 하는지 정도는 알아요. 헌데 이 진보라는 자들 중에는... 에혀 내 입만 더러워집니다. ^^

  6. Favicon of http://www.cheapmichaelkorsy.com/ BlogIcon michael kors purses 2012.12.27 1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nbajerseysc.com/boston-celtics-rajon-rondo-nba-tshirt-black-wholesale-4405-p-16691.html


    The "Who yelling, died out!" Angry http://www.nbajerseysc.com/ cheap nba jerseys growled 嘶哑着嗓子.nba angry, really angry, why, why every the upcoming success when will someone is bothering the nba just ignite a small flame of hope, so ruthless blew out."You called who died out?" Biying flash blonde without wind automatically, it seems that the feathers of the Phoenix, passionate flame, Bise spring static quiet bottomless intertwined Ice and Fire is always shining light, slender leg a step-by-step into the bully, steady pace is like riding in my heart, with cold breath, caught my breath, I'm king of the Shura, nba.

    Is, the kind of tone, that tone, in addition to http://www.nbajerseysc.com/nba-jerseys-miami-heat-jerseys-c-357.html miami heat store also anyone? I was nervous month, was to disturb directly blaspheming, knee-jerk reaction so I have no time to thoughtful that familiar sound exactly from the bottom of a person's mouth.Seen Mei server Jun subconscious step back, distance and nba aloud Nana's felt in the eyes of nba catalepsy like iron.

    "Ah ha!" http://www.nbajerseysc.com/nba-jerseys-los-angeles-lakers-jerseys-c-352.html lakers store head tilt swept away my "guards shall alone near the servo monarch, you want to be pulled out and cut?"Okay, I admit, I think nba, but I'm very, very, very tone headache he spoke, I would prefer that he does not to me,, their to nba guards paternity people a good treatment.

  7.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c.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mot baksätet och lyssnade på min berättelse."hermes, ditt hem där, minns vägledande."Han log lite, "att du lovade att gå hem hermes?"Jag tänkte hermes just prata om ämnet, gå till hans hus för middag, och otaliga fans drömmer det. Ratten i min hand, verkar ha haft att gå, jag mest drastiska ett skratt, "Okej."

    Bil förvandlas till den rätta vägen, tände en lång gatubelysning tänds lyser omedelbar upp halva himlen, hela staden till en gigantisk julgran, eller en briljant lysande pärla.Bilen snabbt till nära hans hem, var detta område mycket tyst, mycket vacker trädgård odling nära än djuraffärer är high-end hotell och butiker lyx,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pekar runt en stor cirkel i de två blocken utanför hade en ganska stor stormarknad.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parkerade bilen ordentligt på parkeringen bör vi gå av ta av säkerhetsbältet.Tittade upp och såg hermes nå ut och skjutdörrar, och jag mycket förvånad, "Du vill kliva av?"hermes beviljade nickade, "naturligtvis, att gå med dig.""Du gillar verkligen min agent kommer hermes inte störa mig på denna punkt," Gu juni inför den inte så bra, men ljudet är ganska mjuk, "Jag har aldrig känt kvinnor och barn till den punkt där även gå lite stormarknad inte kommer att funger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