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24일 실시한 김정길 전 장관과의 블로거 합동인터뷰를 가볍게 산책하는 마음으로 연재하겠다고 했는데, 그러다 보니 너무 늘어진 감이 없잖아 있습니다. 그러던 중에 7월 9일에는 두번째로 정동영 전 통일부장관을 인터뷰했습니다. 오늘은 미리 약속한대로 김정길 인터뷰 세번째 이야기 "김정길은 왜 신문에 나오면 안되나"입니다.   <파비>

지난 6월 24일 경남블로그공동체 회원들의 김정길 전 행자부장관 합동인터뷰를 취재한 기사가 경남도민일보에 나가자 기사를 쓴 이승환 기자에게 바로 항의전화가 걸려왔다고 합니다. 이유인즉, “김정길 같은 사람이 신문에 나올만한 사람이냐, 왜 그런 사람을 신문에 실어주느냐” 하는 것이었습니다.

▲ 지난 6월 24일 부산민주공원 내 민주항쟁기념관 옥상에서 열린 김정길 초청 블로거 합동인터뷰 @사진. 블로거 크리스탈 제공

이 기자가 경남도민일보 <취재수첩>에다 밝힌 바에 의하면 이 독자는 장시간 흥분한 목소리로 언성을 높였습니다. “그럼 어떤 사람이 신문에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어보자 그는 “김두관도 괜찮고… 홍준표 같은 사람이 좋지” 하고 말했다고 합니다. 뉘앙스로 보아서는 김두관은 양념이고 홍준표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게지요.

김정길이 마음에 안 들 수는 있습니다. 홍준표를 특별히 마음에 둘 수도 있습니다. 그건 누구나 자유입니다. 그렇지만 그렇다고 해서 “왜 김정길 같은 사람을 신문에 실어주는 거야?” 하고 신문사에 항의하는 것은 글쎄 어떻게 봐주어야 할까요? 거꾸로 다른 사람이 “아니 홍준표 같은 사람을 신문에 실어준다는 게 말이 돼?” 한다면 그걸 이해할 수 있을까요?

하긴 그럴 수는 있습니다. “김정길이야 너무 오랫동안 시야에서 멀어진 사람이니 지면이 제한된 신문에 실어준다면 그건 종이 낭비야!” 하고 말할 수는 있겠지요. 실제로 제게도 그렇게 말한 사람이 있습니다. “100인닷컴이 그렇게 많은 기사를 실을 공간이 있는 것도 아닌데, 김정길 인터뷰를 하고 기사도 싣고 하는 게 난센스 아니냐”고 말입니다.

한마디로 시간낭비라는 것이죠. 제가 그분께 말했습니다. “그러니까 100인닷컴이 취재하고 기사도 쓰고 해야 하는 거죠. 조중동은 물론이고 한겨레나 경향 같은 신문도 안 실어주는 판에 우리 아니면 누가 그를 조명해주겠습니까? 그리고 우리도 목표가 있습니다. 김정길 장관을 시작으로 여야의 유력 정치인들을 다뤄보고 싶은 겁니다.”

그리고 또 이런 말도 했습니다. “지금은 비록 김정길이 인지도도 낮고 대망도 없을 것처럼 보이지만, 그는 상당한 저력을 갖고 있는 정치인입니다. 작년 부산시장 선거에서 민주당 간판으로 45% 득표를 했습니다. 그가 나서면 야권에 대선후보 경쟁이 본격화될 수도 있습니다. 흥행에 도움이 되죠. 박근혜 일변도의 판도에 변화가 올 수도 있지 않을까요?”

김정길 초청 블로거 합동인터뷰를 한다는 기사를 보고 나온 쓴소리에 허겁지겁 변명조로 한 말이었지만, 결과는 실제로 그런 양상으로 나타났습니다. 합동인터뷰 이후에 한 여론조사기관이 발표한 지지도에 의하면 야권 유력 대선주자 중에 손학규, 문재인, 유시민, 한명숙에 이어 5위에 랭크된 것입니다. 정동영과 천정배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놀라운 일 아닙니까? “아무도 모르고 알아주지도 않는 사람을 왜 인터뷰 하느냐, 시간낭비다”라고 했지만, 대중은 김정길을 기억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지역주의 타파를 위해 미래가 보장된 ‘김영삼 따라가기’를 거부하고 3당 합당에 반대했던 김정길은 이후 김대중의 편에 서서 부산에서 민주당 간판으로 다섯 번 선거에 나가 떨어졌습니다.

지난 6월 12일 광주 김대중센터에서 가진 사실상 대선출정식으로 보도된 출판기념회에 1만 2천명 넘는 사람들이 모였다는 것은 그런 진정성을 잊지 않고 격려하는 팬들이 전국에 상당히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실제로 그날 모인 사람들은 부산사람들이나 호남사람들뿐 아니라 대전, 서울, 강원도 등 전국 각지에서 모인 사람들이었습니다.

▲ 지난 6월 12일 광주 김대중센터에서 열린 김정길 출판기념회 모습. 맨 앞쪽 테이블에 노트북이 놓인 곳이 필자의 자리다.

자, 그런데도 김정길이 신문에 나올만한 사람이 아닐까요? 사실을 말하자면, 시사블로거 거다란님이 “김정길을 인터뷰해보자” 하고 제안했을 때 처음에는 저도 망설였습니다. 물론 낮은 인지도와 오랫동안 정치에서 떨어져 있었던 것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곧 생각을 바꿨습니다. 저는 단순하게 “그래, 김정길도 신문에 나올 수 있어” 하고 생각했습니다.

오히려 인지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언론들이 더 많이 다뤄주는 것이 공평하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메이저 신문사들이 영양가 없는(?) 후보군에 별로 관심을 안 가지는 이유는 영양가 있는(인지도가 높은) 후보들만 골라서 취재를 함으로써 편하게 신문을 팔아먹으려는 속셈 때문 아니겠나, 그런데 우리도 그래서야 되겠나 하고 생각했던 것입니다.

이른바 진보언론을 자처하는 몇몇 신문사들도 실상은 1면에 진보정치인들에 대한 기사를 거의 배치하지 않는 이율배반을 많이 보아오던 터입니다. 그러니 별 영양가 없는 자그마한 인터넷언론사가 인지도에서 고전하고 있는 후보를 발굴하고 알려내는 것도 크게 보람 있는 일이 아닐까 하는 것이 김정길 인터뷰를 진행하게 된 하나의 이유였습니다.

▲ 인터뷰 도중 물을 마시고 있는 김정길 @사진. 사진작가 김병국 제공

좀 다른 이야기가 되겠습니다만, 최근 경남도민일보가 낮은 곳에 있는 사람들을 찾아내고 그들에 대한 이야기를 크게 다뤄주는 것을 보면서 얻은 용기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막상 김정길을 인터뷰하고 나서 그가 보통사람이 아니란 것을 알게 됐습니다. 그는 팍 드러나지는 않지만 은근한 매력을 가진 정치인이었습니다.

합동인터뷰에 참여했던 다수의 블로거들이 그에게서 ‘진정성’이 느껴진다고 했습니다. 그는 또 단단한 자부심과 소신을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현란한 수사보다는 자기 마음을 전달하고자 애쓰는 모습에서 매력을 느꼈던 것 같습니다. 김훤주나 이윤기 같은 유명 블로거가 연속해서 그에 관한 기사를 쓰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는 일입니다.

물론 블로거 이윤기는 “그렇지만 노무현처럼 뭔가 ‘딱’ 하고 다가오는 매력이 느껴지지 않는다. 그리고 권력의지도 약해 보인다!”라고 비판을 하기는 했습니다. 그러나 훌륭한 정치인은 이런 비판마저도 정말 고맙게 받아들여야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비판은 자기가 평소 알지 못하던 것을 깨닫게 함으로써 자신을 발전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무튼 저는 “왜 김정길 같은 사람을 신문에 내주는 거야?”란 푸념에 대해 “아니 왜 김정길 같은 사람이 신문에 나오면 안 되죠?”라고 반문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그러다가 다시 이렇게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오히려 김정길 같은 사람을 신문에 크게 내줘야 되는 거야. 그래야 대선후보 경선에 불도 붙을 거고.”

손학규 대표가 독주하는 식의 민주당 체제로는 내년 대선에서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것이 김정길 전 장관의 생각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내가 후보가 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경선구도에 불을 붙여 흥행을 일으켜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라도 내가 나온 것이다”라는 말도 했습니다. 옳은 말입니다. 노무현 대통령도 그렇게 해서 탄생된 것이니까요.

그나저나 이승환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했다는 그 독자분의 진정한 생각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김정길처럼 단기간에 유력대선후보로 떠오르는 사람도 “신문에 나올만한 사람이 아니야”라고 말한다면, 방송사들이 TV토론에 나올 수 있는 사람을 제한하던 과거 악습에 대해서도 일절 할 말이 없겠다는 생각이 듭니다만.

하지만 김정길은 이미 ‘신문에 나올만하지 않은 사람’에서 ‘신문에서 꼭 내보내야 할 사람’으로 변신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는 지난번 출간한 자서전 ‘희망’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자신에게 민주당 공천을 부탁하러 왔었다는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김대중 정부 때 일입니다. 이에 오 시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사실이 아니라는 변명만 했을 뿐입니다.

만약 오 시장 말처럼 김 전 장관의 폭로가 사실이 아니라면 명예훼손으로 고소 등 법적조치를 취했어야 마땅합니다. 그런데 아직 오 시장은 그 이상 어떤 행동도 말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참으로 이상한 일이 아닙니까? 다음번에는 이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장관 시절 다른 비사까지 섞어서요.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ghdfrancea.com/ BlogIcon fer a lisser ghd 2012.12.29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rmano, me duele, incapaz de moverse, http://www.cheapuggbootsak.com/ botas ugg baratas ligeramente levantó la cabeza, mira MORAL lamentables NIE.Soft voz de cera ceroso, MORAL Nie vaciló un momento, el tipo de Xiaoman poseído ilusión, pero entonces se dio cuenta de que ugg jugando trucos pequeños, resopló: ahora se llama el abuelo es inútil .

    Mueva independientemente de http://www.cheapuggbootsak.com/ ugg españa inmediatamente se volvió hostil, gritando: ¡Suéltame, maldito gato Lucky, SM no quiero jugar contigo!Llamado divertido, y ugg cabeza desde el principio, ¿no?Protesta sonda inválido, Nie dedo MORAL en el cuerpo ugg, muy hábil a la altura de soplado, ugg Zaima también es sensible a la pared interna del toque local, su espasmo cuerpo tentador cuestión significa gemido desconocido, y pronto El sudor la frente supuración, ligeramente curvado hacia arriba y parece compartir malestar insoportable.

    http://www.cheapuggbootsak.com/ comprar ugg online incómodo,http://www.cheapuggbootsak.com/ MORAL Nie apresuró deje de coquetear, y lo levantó, y es raro ver a un par de ojos en una tinta de color azul oscuro, olas de agua que brillan con fuerza frente fruncir los labios, un triste mirar.De verdad que duele? La moral Nie algunas de pánico. Gas condensable Jade calmar los nervios, Yang Qi, dijo, por lo que se atreven a jugar tal y él sólo se burlan de ugg hizo a su cuerpo relleno de algunas de las piedras, pequeña joya redondeado lógico que no raspe la pared interior.

  2. Favicon of http://www.ghdspainv.com/ BlogIcon ghd españa 2013.01.02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Är definitivt en stor sak.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försiktigt Cengdao honom, frågade hon: "Hur?"hermes Lianqu otålig, ta ett djupt andetag, "är den värsta nyheterna ofta informeras per telefon i mitt hus, det finns en viss sak, den här gången vill jag åka utomlands resa", säger han hängande huvud och se mig, lutade sig över att kyssa min panna, liten verkligen, beslöt jag att vinna, så jag kom tillbaka. "

    Från och mars, universitetets inträdesprov är runt hörnet, uppmanade jag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recension oändligt. Jag nära examen relativt upptagen, han helt enkelt avgick från Menlo efter målmedveten översyn, krama vi i skolbiblioteket, natten natten repetitionskurser, stickprovskontroller av olika kunskaper, för att hjälpa honom att ändra antagning.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är verkligen mycket bra, är hans provresultat mycket perfekt, fullt tillräcklig för att ansöka om School of Drama.Tid att hjälpa hermes förbereda material, första gången en verklig förståelse av hermes familjen, kunde inte låta bli att få en stor överraskning.

  3. Favicon of http://www.cheapuggbootsak.com/ BlogIcon ugg 2013.01.06 1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http://www.cheapuggbootsak.com/ ugg, créeme, OK?""Bueno, creo que te he hecho una pregunta, quiero romper concubina ¿Qué significa esto?" Recuerdo ugg dijo que los siete príncipes Hugh hechos concubina se han extendido por toda la capital."Sí, quiero divorciar el palacio de las siete en el lado de la princesa no le dijo a usted le teme a sus inquietudes, te dan más miedo del daño. ugg, que está dispuesto a unirse a mí en la cara de la tormenta que se avecinaba?" Siete príncipes mirada seria a mí.

    "No hay otra opción?" http://www.cheapuggbootsak.com/ botas ugg baratas enojado su forma de hacer las cosas, pero no pueden ni elegir."ugg, se trata de la cara de los ministros y de los conflictos reales, podría inspirar a su venganza, así que espero que pueda ser cuidadosos, no hay nada que me notifiquen de inmediato".

    "Sí, http://www.cheapuggbootsak.com/ ugg online conocemos hoy en día fuera de los guardias más que enviaste, probablemente hay muchos lugar apartado. ugg no es tonta, o sabe algo que usted estar seguro de que hacer lo suyo, lo que tormentas han Sea, pues, no ugg miedo. "Aunque Hugh concubina propuso, me temo que el número es también un color político o no tan sutiles presentadas, pero, al final, ¿para qué? La ugg es desconocida.

    http://www.cheapuggbootsak.com/ http://www.cheapuggbootsak.com/

"당신이 통치하던 시대엔 왜 발전이 없었을까요?"

덕만공주가 미실에게 던진 질문입니다. 이 대사를 들으며 우리는 역사적 사실 따위는 잠시 잊어야 합니다. 미실이 진평왕을 제치고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라도 통치행위를 했는가 아닌가가 중요한 건 아닙니다. 미실은 드라마상에서 실질적인 통치자입니다. 진평왕은 허수아비 황제에 불과하죠. 미실은 오늘날 국회에 해당하는 화백회의도 쥐고 있고, 병부령을 통해 군권도 장악하고 있습니다. 


미실이 시대의 주인이 되기 위해 필요한 사람에 백성들은 포함되지 않는다

"사람을 얻는 자가 천하를 얻고 시대의 주인이 된다!" 미실은 그 사람을 귀족들로 보았습니다. 미실은 유력한 귀족들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고 나머지 귀족들은 당근과 채찍을 병용하는 수법으로 통제했습니다. 그리고 백성들은 공포를 통해 지배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생각합니다. 말하자면, 미실에게 백성이란 시대의 주인이 되기 위해 얻어야 할 사람이 아니라 통제해야할 대상에 불과한 피지배자일 뿐입니다. 

미실은 마치 오늘날 대한민국 대통령의 모습을 보여주는 듯합니다. 부자들에겐 세금을 깎아주거나 갖은 특혜를 베풀면서도 정작 서민들에게선 그나마 주어지던 복지혜택을 빼앗아가는 MB정권의 과거형이 바로 미실입니다. MB에게 얻어야할 사람은 국민이 아니라 재벌을 비롯한 기득권 세력입니다. 미실과 세종 등 진골귀족 일파는 MB와 재벌 등 기득권 세력의 과거형입니다. MB의 국민관과 미실의 백성관이 닮았음은 물론입니다.

"아니 내 돈 가지고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데 누가 뭐라고 한단 말이야. 공주라고 해도 그건 용납할 수 없어." 핏대를 올리는 하종의 모습은 마치 MB정권을 배출한 한나라당 국회의원의 모습과 하나도 다르지 않습니다. 화백회의의 대등들이 고대 신라사회의 진골귀족들로 정치뿐만 아니라 경제, 사회, 문화의 모든 영역을 독점하고 있었다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습니다. 여기에 하종과 난투극을 벌이는 용춘은 전형적인 민주당 의원의 모습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용춘과 하종이 덕만공주의 쌀값 안정 정책을 놓고 결투를 벌이는 듯한 장면에서 웃음이 나왔지만, 작가의 기발한 발상에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사실 용춘공이 폐위된 진지왕의 아들이긴 하지만 어쨌든 왕자 출신인데 과연 그럴 수 있겠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따지고 보면 하종도 만만찮은 골품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용춘공에게 꿀릴 것이 하나도 없겠다 싶기도 합니다. 

아무튼 용춘공은 입장은 매우 난처하지만―그도 역시 매점매석을 했으므로―세종이나 설원공 일파와는 달리 양심의 가책을 받습니다. 그는 덕만공주의 편에 서서 화백회의 내 야당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합니다. 그러나 덕만공주만 아니었다면 그도 세종 일파와 별로 다르지 않은 행보를 취했을 것입니다. 이건 미실이 오래전에 덕만공주에게 한 말을 상기해 보시면 알 수 있는 일입니다. 덕만공주가 처음 궁궐에 들어왔을 때 미실이 무어라고 했지요?  

세상을 횡으로 나누면 세종공이든 용춘공이든 또는 보종이든 유신이든 알천이든 모두 한 편이다

"세상을 종으로 나누면 공주와 나는 경쟁자가 되겠지만, 횡으로 나누면 우리는 한 팀이랍니다. 공주님과 나는 어차피 지배계급의 일원이니까!" 이 말은 이렇게 바꾸어도 되겠군요. "공주님과 저는 권력을 두고 다툴 때는 경쟁자이지만, 백성들 앞에서는 한 편입니다. 무지한 백성들이 들고 일어나 우리가 가진 것을 빼앗으려고 할 때 우리는 힘을 합쳐 백성들을 통제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덕만공주가 폭동을 일으킨 백성들과 직접 소통하겠다고 나섰을 때, 덕만공주의 편에 선 귀족들도 반대하고 나섰던 것입니다. 그들이 비록 미실 일파에 반대하여 투쟁하긴 하지만, 역시 그들도 지배층의 일원이란 자각 때문이죠. 이 장면은 매우 시사하는 바가 큰 대목입니다. 미실 일파도 나쁘지만 용춘공을 비롯한 착한 귀족들도 결국은 귀족들일 뿐이란 진실이 슬프지만 아픈 지점이었죠. 

경주 낭산 정상 선덕여왕릉. 사진속의 인물은 자전거를 타고 경주투어에 나선 아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덕만공주가 미실에게 던진 질문을 한번 더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당신이 통치하던 시대엔 왜 발전이란 것이 없었을까요?"

미실은 이 말을 듣고 찔끔합니다. 역시 미실은 세종이나 설원공과는 차원이 다른 귀족입니다. 그녀는 실질적인 통치자입니다. 세종 등은 그저 눈 앞에 보이는 개인의 이익에만 몰두하지만, 미실은 그래서는 안 됩니다. 그녀는 최고 통치자로서 큰 판을 보아야 합니다. 그녀는 사람을 얻기 위해 자기 사람이라고 생각되는 자들의 배를 불려주는 일에 골몰하다보니 큰 것을 놓친 것입니다. 

덕만공주의 말을 듣고 고민하는 그녀의 모습에서는 잠깐이었지만 연민이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그러고 말 것입니다. 그녀에겐 시대의 주인 자리를 지키기 위해 확보한 사람들을 잃어선 안 되고, 그들을 잃지 않으려면 그들의 배를 적당히 불려주어야만 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MB가 제 아무리 위기의식을 느끼고 서민행보―쇼맨십뿐이지만―를 하더라도 결국은 제 사람들의 이해관계로부터 벗어날 수 없는 것과 같습니다. 

또 알고 보면 제 사람들의 이익이란 것이 사실은 자기 이익이기도 합니다. 미실도 처음엔 큰 야망을 가졌을지도 모르지만, 그녀가 가진 계급적 한계를 벗어난다는 것은 애초에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러나 덕만공주는 다릅니다. 그녀는 비록 성골이긴 하지만 황실에서 자라지 않았습니다. 멀리 타클라마칸의 사막에서 장사를 배우며 잔뼈가 굵었습니다. 백성들에게 고품질의 농기구와 자영지를 주어야겠다는 발상도 여기서 나온 것입니다.

덕만과 미실의 차이는 성골과 진골의 문제가 아닌 경험의 차이 

반면 미실은 어떻습니까? 그녀는 자신이 성골이 아니란 사실에 콤플렉스를 갖고 있긴 하지만, 그녀 역시 진골귀족으로 왕족입니다. 게다가 그녀는 황실에서만 줄곧 살았습니다. 그녀가 제 아무리 원대한 통치자의 이상을 갖는다고 하더라도 그 한계는 명백합니다. 백성들 속에서 백성들과 함께 살며 백성들의 마음이 곧 자기 마음이었던 시절이 단 한 순간도 없기 때문입니다. 미실에게 백성이란 겁을 주어 통제해야할 대상일 뿐입니다. 반드시 필요하지만 동시에 매우 귀찮은 존재이기도 합니다.  

MB나 박근혜가 가진 한계도 마찬가집니다. 젊은 시절부터 현대건설 이사로, 사장으로, 회장으로 군림해온 MB, 어릴 때부터 청와대에서 공주처럼 살아온 박근혜는 미실의 현재형입니다. 그들 역시 미실이 가진 한계로부터 한 발짜욱도 나갈 수 없다는 것은 명백합니다. 한나라당 국회의원들은 세종이나 하종, 설원공 일파의 현재형입니다. 그들의 한계 또한 명백합니다. 아마도 용산참사를 바라보는 미실과 덕만의 의견도 극명하게 엇갈렸을 것입니다. 

"안강의 백성들이 성을 점거한 것은 폭동입니다." "아니에요. 그건 폭동이 아니에요. 폭동이란 역모를 목적으로 일으키는 것이지 살기 위해 하는 건 폭동이라고 하는 게 아니에요. 그건 생존이라고 하는 거죠."  

그럼 민주당은? 그들이 가진 한계도 분명하다는 것을 오늘 드라마 선덕여왕은 적나라하게 보여주었습니다. 용춘공이 바로 민주당의 과거형입니다. 그는 선덕여왕에서 매우 의기가 있고 양심적인 인물로 그려지고 있습니다. 그는 덕만공주가 왕이 되는데 큰 역할을 할 사람입니다. 게다가 그는 장차 태종무열왕이 될 김춘추의 삼촌(사서에서는 아버지)입니다. 그러나 그도 역시 미실의 말처럼 세상을 횡으로 나누면 지배계급의 일원일 뿐입니다.

어떤 분은 오늘 선덕여왕을 보고 매우 불쾌하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아니 어떻게 미실에게 당신은 주인이 아니라서 나라를 발전시킬 수 없었다고 말할 수 있지? 그럼 자기는 성골이고 나라의 주인이니까 발전을 시킬 수 있다, 이런 말인가? 이런 얼토당토 않은 이야기가 대체 가당하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맞습니다. 오늘날 양심으로 보면 있을 수 없는 이야기죠. 나라의 주인은 그 누구도 아니며 오로지 국민만이 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나라는 성골도 진골도 아닌 국민들이 직접 통치할 때만 발전이 있을 수 있는 것입니다. 성골이든 진골이든 자기 이익을 위해 움직일 것은 자명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것이 성골의 이익이냐, 진골의 이익이냐의 차이만 있을 뿐. 내일은 김춘추도 한마디 거들 모양입니다만, 도대체 성골이니 진골이니 이런 시대에 뒤떨어진 분류가 어디 있느냐고 말입니다. 그러나 내친 김에 한말씀 더 드리면 김춘추도 마찬가지입니다. 드라마가 김춘추를 어떻게 그릴지는 더 두고 봐야 알 일이겠지만….

오늘날 대한민국은 고대 신라사회의 골품제로부터 얼마나 발전했을까?

그런데 오늘날 우리 대한민국은 어떨까요? 우리는 과연 고대 신라와는 다른 정치체제에서 살고 있을까요? 혹시 우리는 아직도 그때와 전혀 달라지지 않은 세상에 살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혹시 미실이 말한 세상을 횡으로 자른 위에 존재하는 사람들끼리 파당을 지어 다투다가 국민들 앞에서는 한 편이 되어 자기들 이익을 챙기는 그런 세상에 살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그러고 보니 오래 전에 한 미실의 말이 섬뜩하게 다가오는군요. 

"세상을 종으로 나누면 공주님과 나는 경쟁자가 되겠지만, 횡으로 나누면 우리는 한 팀이랍니다. 공주님과 나는 어차피 지배계급의 일원이니까!" 

우리는 여전히 골품제 하에 살고 있는 건 아닌지…, 설마 아니겠지요?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그리메 2009.10.06 0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드라마를 보는 시각이 예사롭지 않으십니다.
    명절은 잘 지내셨는지요?

  2. Favicon of http://candyboy.tistory.com/ BlogIcon CANDYBOY 2009.10.06 0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묘하십니다.
    2mb 가 고현정처럼 이쁘기라도 하면 좋겠습니다. ^^;;;

  3.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0.06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어린 여자 덕만은 자신의 과거를 거울로 백성들에게 다가갑니다.
    그런데 그들만의 mb는 (꼭 모두가 가난한 때를 혼자 가난했던 척 하며)과거를 숱하게 논하면서 왜 계속 딴짓일까요.

    그릇의 차이같습니다.
    종지가 수라상에 올려진다고 사발이 되겠습니까.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0.09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아무래도 그릇 차이죠.
      서울시장 시절 히딩크 옆에 쓰레빠 신은 아들 세워놓고
      흐뭇해하는 사진 보니 참...
      어떻게 그런 사람을 대통령을 뽑는지, 이해가 도무지...

  4. 2009.10.06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서핑자 2009.10.07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아마도 시청률이 고공행진을 해서 작가 혹은 연출자가 하고픈 이야기를 맘편히 넣고 있는 듯합니다.
    요새 정치나 정치인을 빗대기도 하는것 같고...

    보는 사람마다 느끼는게 다른가 봅니다.
    전 덕만공주를 박근혜로 빗대어봤는데... 어린 시절 공주처럼 청와대에서 자랐지만 그 후 여러 고난과 역경(?)을 겪고 지금의 자리에 왔다고 보는데 그게 덕만의 어린시절 고난과 역경과 비슷한게 아닌지 생각해봤답니다.

    그리고 미실이 주인이 아니라서 발전못했다는 것은 은유적으로 해석 했습니다.
    나라의 주인이라기 보다는 권력의 주인으로 해석할 수 있겠죠.
    성골이 아닌 미실은 그 신분에 의해 그리고 여자라는 고정관념에 의해 단지 '왕후'만을 향해 자신의 권력을 사용했지만 덕만공주는 그 시대의 고정관념을 깨는 '여왕'이 되어 그 권력을 나라의 발전을 위해 사용하겠다는 뜻이라 생각합니다.

    여하튼 간만에 드라마라는 것에 빠져 보고 있습니다. ^^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0.09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인 이야기는 저는 이리 보는데요. 오늘날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죠. 따라서 권력의 주인도 국민이어야 하지요. 그러나 소수 특권층이 권력의 주인이 되면 나라의 발전보다는 개인의 또는 소수 특권층의 발전에 집착하죠. 미실처럼...

      예를 들면 오늘날, 이명박 정부가 행하는 부자감세, 복지축소, 4대강 사업 등이 그 적나라한 예입니다. 며칠전에 보여주었던 매점매석과 비교하면서 보시면 좋을 듯. 바로 미실 일파들이 가장 많이 했었죠?

      박근혜씨는 글쎄요. 고난과 역경이란 단어와는 너무 안 어울리는 듯한데요. 박근혜씨가 엄청 재벌이란 이야기가 있던데, 제가 함 확인해보고 글을 하나 올려보고 싶네요. 그녀가 얼마나 재벌인지에 대해서. 대통령 월급이 아무리 많아도... 하긴 19년 동안이나 철권통치를 했으니... 최소한 전두환, 노태우씨보다는 많이 모았어야 정상이겠죠. 그걸 이상하게 생각하는 제가 오히려 이상한 건지도...

  6. erica 2009.10.20 0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오늘 선덕여왕 보면서, 사실 오늘뿐만은 아니었지만 어쨌든 님과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드라마를 보며 통쾌하기도 씁쓸하기도 했습니다. 횡으로 나뉘느냐 종으로 나뉘느냐 차이... 정말로 공감합니다. 결국 용산참사때 반응만 봐도 한나라당이건 민주당이건 아무 차이가 없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정말 권력 앞에서 무너지고 쓰러지는 국민들이 가엾고 이런 국민들을 진정으로 생각하고 귀족(정부와 국회)에 당당히 맞서 청와대의 대통령이 아닌 우리의 대통령은 언제쯤 등장할 수 있을까요? 고등학생인 제동생이 귀족이 왜 세금을 더 내? 냐고 하는 물음에 더 많이 버니까, 라는 당연한 대답을 하면서도 참 씁쓸했습니다. 아마 지금 우리나라의 정치인들과 재벌들도 그렇게 생각하겠지요. 왜 우리가 더 내야되는데? 하고요.

  7. 하하하 2009.10.21 1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가 없네여 ㅋㅋ 민주당 알바신가여? ㅋㅋ 뭐 나도 MB가 그리 잘한다고 생각치는 않지만..
    이건뭐 완전 민주당 똥꼬 핥는 소리만 나열하셨네요 ㅋㅋㅋㅋ 개가 짖는다 생각하고 지나가려다가,
    그래도 이렇게 사람 많이 웃게 해주셨는데 댓글 하나정돈 달아드려야 예의가 아닐까 싶어서요. ^^
    가장 황당했던 부분은 MB가 현대 이사로 군림, 사장으로 군림, 회장으로 군림.. ㅋㅋㅋㅋㅋㅋ
    무슨 회장 아들인 신분으로 입사한것도 아니고, 평범하게 입사해서 그러한 초고속 승진을 한건..
    그런 능력은 그래도 인정을 해줘야 하지 않을까? ㅋㅋ 너희같은 좌파놈들은 문제가 뭐냐면..
    인정할건 하면서 비판해야되는데 무조건 비판만 하거든. ㅋㅋㅋ 전재산 기부때도 그렇구 ㅋㅋㅋ

    아가야, 마지막으로 한마디만 하자면, 너는 스스로 이글을 조낸 객관적으로 썼다고 자부하는거 같은데,
    이 댓글보고 한번 자세히 꼼꼼히 처음부터 다시 읽어봐. 완전 민주당 알바소리 나오거든 ㅋㅋ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0.21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귀신은 뭐 하나 모르겠군요. 나는 기본적으로 어떤 댓글이든 용납하는 정책을 취하지만, 이런 댓글을 남겨두는 건 아이들 교육에 매우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하지 않을까 저어되기도 합니다. 앞으로는 무슨 말을 하고 싶으시면 사람의 입으로 말을 하세요. 개 주둥아리로 짖지 마시고...

요즘 정운찬을 두고 말들이 많다. 긍정적 의견도 있다. 프레시안에 의하면 김호기 교수는 "MB가 한국의 대표적인 '온건 케인스주의자'인 정 후보자에게 총리직을 부탁했다는 사실은 일단 중도, 친서민 노선을 본격화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봐야 할 것 같다"면서 "일단 긍정적으로 봐 줄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또 포스커뮤니케이션 이경헌 대표도 "야권 인사인 정 후보자의 철학과 정책을 국정기조에 반영시킬 수 있는 기회를 얻은 셈이며, 성공 가능성을 50대 50으로 본다"고 말했다.
 

MB와 정운찬 내각의 이질적 동거, 순항할까? @프레시안


그러나 말 많은 중에는 대체로 그럴 수 있느냐는 볼 멘 소리들이 대부분이다. 아마 정운찬에 거는 기대가 남달랐던 사람들이 많은 모양이다. 그러나 나는 도대체 정운찬이 이명박 대통령의 총리 제안을 거부해야할 이유를 알지 못한다. 그러므로 나는 정운찬을 비난은 커녕 비판도 하지 못한다. 그는 그냥 그의 욕심에 따라 움직인 것에 불과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러는 것처럼. 그게 소위 시장의 법칙 아니겠는가(자본주의 시장은 손님 가리지 않는다). 

오랜 진보정당운동으로 잔뼈가 굵은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조차도 정운찬을 장미에 비유하며 "논(한나라당)에 장미를 심는다고 꽃이 피겠는가?"라며 비판했는데, 물론 이는 이명박과 한나라당을 조롱하기 위한 절묘한 수사였겠지만, 도대체 정운찬이란 사람이 왜 갑자기 장미가 되어야하는 것인지도 잘 모르겠다. 그가 특별히 자신의 철학이나 가치관에 대하여 행동은 고사하고 제대로 된 견해라도 밝힌 적이 있었던가. 

우리가 아는 정운찬은 그저 그나마 깨끗한 이미지의 학자이며 한국을 대표하는 국립대학의 총장이고 구여권에 가까운 인사였다는 것 정도뿐이다. 지난 대선 때 충청후보론을 들먹이며 민주당 후보로 거론되기도 한 인물이니 이미 그 정치적 야심은 국민들에게 맛보기를 보여준 셈이다. 그런데 만약 김대중-노무현의 민주당 정권이 없었다면, 그가 민주당에 가까운 인물로 분류될 수 있었을까? 그 점에 대해서 누구도 자신있게 말하기 어려울 것이다. 

내가 볼 때, 그가 민주당에 가까웠던 것은 민주당이 10년에 걸쳐 정권을 잡고 있었기 때문이다. 10년은 결코 짧은 세월이 아니다. 독재자의 전형으로 그 모범을 보여준 박정희도 18년 집권했다. 민주화세력에게 18년은 어마어마한 세월이었을 것이다. 그 중 유신철권통치 기간은 72년부터 79년까지 7년 남짓이다. 그러니 10년이 결코 짧다고 말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가 민주당과 친해지는 것은 아주 자연스런 현상이었을 것이다. 

물론 그는 폭력적인 수구세력과는 무언가 다른 점이 있었을 것이다. 온화한 이미지로 포장된 그의 모습이 또한 사람들에게 던져주는 신뢰감도 컸을 것이다. 여기에다 대운하사업을 비판한다든지 MB경제정책을 비판한다든지 하는 모습에서 개혁적 이미지가 느껴졌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일개 학자이면서 서울대 총장을 지낸 관료 출신일 뿐이었다. 게다가 그는 변희재도 아니고 진중권도 아니다. 이리 가든 저리 가든 그는 매우 자유로운 위치에 있었던 것이다.

민주당 정권이 선거에서 패배하고 한나라당이 집권했을 때, 이미 이런 현상들은 각오했어야 했다. 많은 사람들이 말을 갈아타는 모습을 심심찮게 목격하지 않았던가. 심지어 황석영조차도 "MB의 중도실용을 성공시키기 위해 그를 도와야겠다"며 해외순방 길에 동행하는 놀라운 사건을 연출했었다. 황석영은 한 말이 있고 한 행동이 있으므로 그의 연약한 양심이 꽤나 괴로움에 시달렸을 터이고, 다시 "원래 그런 뜻이 아니었다"며 되돌아오는 해프닝으로 마무리했지만.
 

좌로부터 조순, 이수성, 정운찬.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프레시안


그러나 정운찬에게 그런 일은 없을 것이다. 그는 황석영이 아닌 것이다. 더구나 그는 해외순방 길에 동행하는 정도가 아니라 총리직이라는 탐나는 자리를 제안 받은 게 아닌가. 우리는 이미 정운찬의 야심을 지난 대선에서 엿본 적이 있다. 과거에도 정권이 도덕적 결함을 극복하거나 정국돌파용으로 인망을 얻은 학자 내지는 법조인을 등용하는 사례가 여럿 있었다. 조순, 이수성, 한홍구 등, 누구보다 대표적인 케이스가 이회창이었다. 

이회창이 등장했을 때를 기억해보라. 정운찬은 과연 당시의 이회창과 어떤 점이 다르고 어떤 점이 비슷할까? 대쪽판사로 명성을 날리던 이회창이 오늘날 이처럼 수구세력의 수뇌가 되어있을 거라고 누가 짐작이나 했을까. 본래 지식을 팔아 밥을 먹고 사는 사람들은 강자에게 붙는 속성이 있다고 했다. 물론 모두 그런 것은 아니다. 지식인 중에도 좌든 우든 자기 신념에 투철한 실천가들이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지식인은 회색이다. 

이참에 나는 예전에 황석영이 이명박을 중도실용주의라 예찬하며 해외순방 길에 따라나섰을 때 "중도란 박쥐에게나 붙일 법한 애매모호한 말의 환상을 깨주어서 오히려 고맙다"고 했던 것처럼 이번엔 정운찬 씨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해주고 싶다. 물론 나는 그를 잘 알지도 못하고 그가 한 번도 진보-개혁적 인사라고 생각해본 적도 없지만. "고맙소. 덕분에 당신 같은 지식인들에 대한 환상을 더이상 가질 필요가 없다면 이보다 더 좋은 일이 어디 있겠소."  

아무튼 지켜볼 일이다. 정운찬의 스승 조순도 노태우 정부에 분장사 역할을 담당했지만, 글쎄 그가 케인스주의자라고 무언가 달랐던 점이 기억나는 게 없다. 정운찬은 어떨까? 그가 평소에 지론으로 반대했던 '대운하사업' '금산분리 완화 등 대기업 위주 경제정책' '반노조정책' 등에 대해서 어떤 태도를 취할지 궁금한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그러나 내가 보기에 별로 기대하지 않는 게 좋을 듯하다. 그저 이회창처럼 되지나 말았으면 좋겠다.

프레시안은 기사에서 <MB와 정운찬 내각의 이질적 동거, 순항할까?>란 제목을 달았지만, 내 생각은 완전 정반대다. MB와 정운찬은 꾸는 꿈이 같다. 표면적으로 서로 다른 목표를 가진 것처럼 보일지라도 결국 그들이 추구하는 것은 같은 것이다. 그들은 서로에게 원하는 걸 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곧 그들은 하나의 가족으로 끈끈한 유대감을 자랑할 것이 틀림없다. 그래서 나라면 이렇게 제목을 달겠다. 

<MB와 정운찬 내각의 가족적 연대, 성공할까?>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9.04 0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어렵군요.^^

    흐립니다. 마음은 맑음하시길요.

  2.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09.04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운찬은 정운찬일 뿐이고..

    어떤 모습이든지
    변화를 시도하겠죠.

    대장질하다.
    누구의 밑으로 들어가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인데..
    많이 고생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9.04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치적 계산이 있었겠죠. 그러니 결국 "지식인은 회색" 소리를 듣는 거죠. 갑자기 태도를 바꿔서 "4대강 사업은 반대하기 어렵다"는 궤변을 만든다거나... 원래 지식인이 궤변을 만드는 게 직업이긴 하지만... 나머지 경제정책, 노동정책 등에 대한 궤변이 기대됩니다. 하하.

  3. moon 2009.09.04 1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래 지식을 팔아 밥을 먹고 사는 사람들은 강자에게 붙는 속성이 있다고 했다. 물론 모두 그런 것은 아니다. 지식인 중에도 좌든 우든 자기 신념에 투철한 실천가들이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지식인은 회색이다. "

    무얼근거로 이런 말씀을 하시는지...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9.04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요하는 지식인"에 대해 논파한 책들은 워낙 많이 있으니 굳이 제가 근거를 들지 않아도 찾아보면 되시리라 봅니다. 굳이 귀찮으시면 인터넷 검색해보시기만 하시더라도 충분하실 걸로 봅니다. 그리고 그런 이론들이 아니더라도 우리 주변에서 많이 보고 있잖아요. 오늘 당장 정운찬 씨가 케이스로 보여주었군요. 자기 말을 뒤집으면서까지...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9.04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식을 팔아 밥을 먹고 사는 지식인"이란 말이 혹시 거슬릴지 모르겠으나, 원래 공자도 일가(파당)를 만들어 지식을 사 줄 공자(제후)를 찾아 천하를 주유했던 것이죠. 그러니 그렇게 민망한 표현은 아니라 봅니다.

일본열도가 돌풍에 휩싸였다. "여성자객들에게 자민당의 대표정치인들이 모두 제거 당했다" "자민당을 초토화시킨 오자와의 미녀자객",  이 돈 될 만한 선정적인 기사를 황색언론들이 가만 내버려둘 리가 없다. 그러나 확실한 것은 언론의 이 자극적이고 도발적인 기사 내용이 모두 사실이라는 것이다.

일본열도의 대반란을 주도한 신예 여성정치인들

기사에서 의도적으로 선정성을 추구하는 수사만 빼버린다면 "일본 민주당의 신예 여성정치인들이 자민당의 거물들을 침몰시켰다"란 분명한 진실을 만나게 된다. 그러나 그녀들이 단순히 미녀라서, 그것도 아주 젊고 매력적인 에너지를 소유했다고 해서 자민당의 대표적인 거물 정치인들을 물리치고 54년 장기집권을 무너뜨릴 수 있었을까?

그렇다고 한다면 일본 유권자들은 모두 바보 아니면 호색한들이라고 말해도 별로 틀리지 않을 텐데,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아직 무어라 속단할 수는 없지만, 바다 건너 일본을 우리가 쉽게 판단하는 것이 무리이겠지만, 간단하게 뉴스로 접한 사실들로 보자면 소위 일본 민주당의 여성자객들은 변화가 무엇인지를 알고 있었다.

그녀들은 대중 속으로 들어가 그들과 함께 호흡하는 법을 알았으며 대중들이 무얼 원하는지 알았다. 이에 반해 노회한 자민당의 노정객들은 의연히 관성의 소용돌이 속에 자신을 내맡긴 채 변화하기를 주저하거나 거부했다. 그들은 일본이 변하는 것을 느끼지 못했을까? 아마 그랬을 것이다. 물론 이 모든 진실은 아직은 내 자유로운 상상력의 울타리 안에 있다.  


드라마 선덕여왕에 등장하는 남자들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자신의 힘을 믿는다. 과거로부터 주어진 권위를 믿는다. 그러나 그들은 새로운 환경에 능숙하지 못하다. 그들에게 변화는 매우 불편한 것들이다. 설원공이 개중 유연한 사고를 가지고 있으나 그 역시 과거의 권위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그러나 귀족이 아닌 그의 사고가 가장 열려있다.  

미실과 덕만이 천신황녀의 자리를 놓고 다툴 때 그는 이렇게 진언한다. "덕만의 판에 끌려가지 말고 새주의 판으로 끌어들이세요." 옳은 말이다. 그러나 그것은 내 판이 가진 강력한 권력의 힘을 이용하라는 계책일 뿐 진정으로 변화하는 현실을 받아들이고 그 변화를 주도하며 대중과 소통하라는 이야기는 아니었다.

대중과 직접 소통하는 선덕여왕

그러나 덕만은 어땠는가. 과감하게 상대의 판으로 뛰어들었다. 그리고 상대에게 자신의 진패를 내보이며 승부를 걸었다. 진패를 허패로 위장하려는 덕만의 계책은 적중했다. 그 무모한 용기에 어떤 배경이 있었을까? 그것은 대중의 힘이었다. 그녀는 상대의 판에 뛰어들어 미실과 직접 승부를 하고자 했으며 대중들을 여기에 불러들였다. 

물론 덕만이 미실처럼 강력한 권력을 갖고 있었다면 대중의 힘을 빌리는 따위의 일은 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미실이 덕만에게 "세상을 종으로 나누면 공주와 나는 경쟁자가 되겠지만, 횡으로 나누면 우리는 한 팀이에요! 당신과 나는 어차피 지배계급의 일원이니까!"라는 말을 할 때, 그녀도 잠시 헛갈리지 않던가. 

그러나 어쨌든 덕만은 대중과 함께 할 것이고 함께 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만명부인이 황후 마야부인에게 하는 말은 작가가 이에 대해 우리에게 던지는 암시다. 덕만이 미실을 물리치고 얻은 천신황녀의 자리를 버리고 첨성대를 만들겠다고 하자 이렇게 말한다. "덕만공주가 너무 오래 평민들 속에 살아서 황실의 사고를 못하는 거 아닐까요?"

진정으로 염려하는 이 말은 그러나 사실이다. 덕만은 평민들 속에서 살아왔으며 평민들처럼 사고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이 무얼 필요로 하는지를 알고 있으며 그걸 주려고 하는 것이다. 덕만은 월천대사가 무얼 원하는지를 꿰뚫어보았다. 그리고 그것은 백성들의 바람이었다. 그리고 그걸 미련 없이 주겠다는 것이다. 

나는 이 드라마를 처음부터 한 번도 빼놓지 않고 시청하면서 유심히 지켜보았지만, 이 드라마의 메시지는 소통이었다. 드라마 초기에 유신이 천명공주에게 한 말을 기억하는가? "내가 진심을 다 하면 내가 변하고 내가 변하면 사람들이 변하고 사람들이 변하면 세상이 변한다." 그 진심이란 바로 대중과 마음을 다해 소통하는 것이 아닐까?

첨성대는 통치자가 아니라 대중과 함께 꿈을 꾸는 지도자가 되겠다는 선덕여왕의 의지

그런데 이 소통을 이끌어가는 주체는 덕만이다. 그녀는 평민들 속에서 그들과 같은 생각을 하며 살았고 마침내 <사람>을 얻어 최초의 여왕이 될 것이며, 첨성대를 만들어 하늘의 뜻을 독점하지 아니하고 백성들과 공유할 것이다. 그리하여 백성들과 함께 꿈을 꾸는 그녀는 삼국통일의 반석을 이룰 것이다. 이게 이 드라마가 우리에게 보내는 메시지가 아닐까? 

첨성대를 통해 하늘의 뜻을 백성들에게 공개함으로써 통치권의 주요 수단을 놓아버리겠다는 덕만공주의 발상은 노무현을 연상시키기도 했지만―이 부분에 대해선 좀 더 생각이 필요할 듯하고 정리해서 새롭게 올리고 싶다. 작가의 의도를 좀 더 두고 봐야 할 것 같기도 하고―그러나 무엇보다 여성의 장점이 더욱 두드려져 보이는 장면이었다. 

언젠가 누군가로부터 이런 말을 들은 적이 있다. "남자의 특징과 여자의 특징이 무어라고 생각하는가? 내가 생각할 때, 남자는 운동신경과 지각능력이 발달돼있다. 이에 비해 여자는 지각능력은 떨어지지만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뛰어나다. 이는 오랜 구석기시대에 형성된 유전자의 영향 때문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는―신석기시대를 포함하여―구석기시대의 기나긴 세월에 비하면 찰나에 속한다. 그러므로 유전자의 대부분이 구석기에 형성된 것임은 거의 틀림없을 것이다. 구석기시대의 생활양식이란 다들 아시다시피 수렵, 어로, 채취다. 남자들은 주로 수렵에 종사했으며 어로와 채취는 여자들이 담당했다. 

이런 오랜 생활양식은 남자들에게는 뛰어난 지각능력을, 여자들에게는 소통능력을 부여했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생존을 위한 본능이 만들어낸 것들이다. 나는 이 말이 진리라고 할 수는 없지만 나름대로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오늘날 정치를 주무르고 있는 남자들에게 가장 부족한 것이 무엇이던가? 다름 아닌 소통이다. 

그러나 변화의 의지가 중요할 뿐, 소통부재는 유전자 탓이 아니다

보수만 소통이 부족한가? 물론 수구세력으로 분류되는 사람들은 아예 소통 자체를 거부하지만, 합리적 보수든 진보든 소통이 어려운 것은 매한가지다. 이 지점에서 일본 정계에 쓰나미처럼 불어 닥친 소위 여성자객들의 반란은 예사롭게 보아 넘길 게 아니다. 황색언론들은 이 대반란에 미녀자객이란 섹시함에 포커스를 맞추는 상업주의에 몰두하지만….  

우리가 보아야할 것은 미녀들이 아니라 그녀들의 변화에 민감한 피부와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꿰뚫어보는 통찰력, 그리고 사람들과 격의 없이 호흡하고 대화하는 능력이다. 우리가 원하든 원하지 않든 이미 세상이 변하고 있다. 천년을 넘게 이어오던 패턴이 변하고 있는 것이다. 강한 부성이 지배하던 시대가 종말을 고하고 있는 것이다. 

요즘 선덕여왕을 비롯하여 천추태후 등 여성이 시대를 이끌어가는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드라마들이 심심치 않게 등장하고 있다. 얼마 전 인기를 끌었던 주몽에서도 소서노는 안방이나 지키는 마님이 아니라 당당한 건국의 주역으로 자기를 세상에 알렸다. 이후에 소서노에 대한 많은 관심과 연구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 현상들은 모두 변화하는 세상을 반영한 것이다. 과거에 여자들은 드라마의 뒷방에서 음모나 일삼거나 우스꽝스런 모습으로 남자를 괴롭히거나 아니면 정숙하고 단정한 모습이어야만 했다. 그런데 세상이 변했다. 그러나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여자들이 세상을 지배한다!" 이런 게 아니다. 나도 결국 '오디세우스와 아이네아스의 갑옷'에 몸을 숨긴 남자일 뿐인데….

우리도 모두 변화에 민감한 피부를 갖기 위해 마사지를 열심히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닐까, 그런 말이다.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9.01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남자나 여자나 사람을 얻는 일이 중요한데, 우리나라 정치인은 관심을 두지 않는 부분 같습니다.
    그러면서 노무현은 주위에 사람이 없다 - 라고 했고요.
    정치인에게 국민은 사람이 아니고 그저 한 표일 뿐이니까요.

    빨리 선거철이 되어라~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9.01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정치를 떠나, 사람이 원하는 것을 안다는 건 대단히 중요하죠. 부부관계도 마찬가지고. 간단히 알 수 있는 것도 서로 모른 척 하지요. 아니면 진짜 모르던가. ㅎㅎ 이건 제 경험담일까요?

  2. Favicon of http://www.ilovenews.co.kr BlogIcon 대한민국 황대장 2009.09.01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정치에 대해 아는 것이 없어서,
    그저 고개만 끄덕이고 가요 ㅎㅎ;;;
    즐거운 하루되세요 ^^

  3. Favicon of http://www.cheapbootsforsaleb.com/ BlogIcon cheap uggs 2013.01.05 2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haussures ugg, ou plus tôt vous jetez un oeil à la lettre Guye pour vous, n'a pas été anticipée, Xi'er ou aller à la cuisine pour voir la cuisine pour vous ce soir ce qu'il« parle Xi'er pas attendre ugg parler se retourna et sortit en courant."Cette fille" ugg rire et cracher, mais peu importe ce qu'elle ouvrit la lettre et commença à lire.

    Suyu lettre n'a jamais mentionné question humeur bottes ugg pas cher aujourd'hui, juste expression voilée de préoccupation à propos de la signification, et aussi ton très délicat exprimé son espoir de pouvoir ugg à contrôler son tempérament, se soucier de la signification du corps.

    Cela rend le brouillard tête bottes ugg, complètement perplexe.ugg vraiment allé bien? Sinon, pourquoi l'attention totale à leur propre corps?Ne comprends vraiment pas cela, d'autres disent aussi que le cœur de la femme, l'aiguille nautique, en fait, un cœur d'homme est plus difficile à comprendre.

    http://www.uggfranceba.com/ http://www.uggfranceba.com/

엊그제 김훤주 기자의 글 <내가 노무현·김대중을 조문하지 않을 까닭> 때문에 좀 시끄러웠습니다. 김훤주 기자는 많은 비난에 시달렸습니다. 악플도 많았습니다. 심지어는 인신공격성 댓글도 많았습니다. 익명을 이용한 광기의 수준이 도를 넘었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어떤 분의 말씀처럼, 집단적 광기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특성일까? 이런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사실 이런 경향은 우리나라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일본도 매우 심하다고 합니다. 중국의 경우에 이 집단적 광기는 거의 폭발 수준입니다. 얼마 전 티벳과 위구르 사태 때 서울에서 보여준 중국 극우파 유학생들의 난동을 우리는 잘 기억하고 있습니다. 공산주의 나라의 유학생을 극우파라고 하는 것이 좀 생뚱맞긴 합니다만, 저는 그들이 극우파로 보였습니다. 

사진출처=경남도민일보

민족주의와 애국주의로 무장한 극우세력. 어쨌든 말이 좀 새긴 했습니다만, 저는 모든 지나친 행동은 탈이 난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김훤주 기자가 굳이 '나는 김대중을 조문하지 않았다'라고 말할 필요는 없었다고 생각하지만, 그러나 그가 모두들 조문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위기에서 그런 말을 하는 것은 그의 자유의 영역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사실은 이것이야말로 김대중 선생(!)이 바라는 바가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김대중이 30년 가까이 싸워왔던 바도 바로 이것 때문이 아니었을까요? 그가 생각한 민주주의의 가치가 무엇이었을까요? 우리가 한 사람의 발언을 두고 거의 집단적 광기에 가까운 분노를 쏟아낼 때 김대중 선생이 추구했던 가치들이 하나씩 부서진다는 생각들은 들지 않았을까요?

그러나 저는 많은 사람들의 비난 또는 악플들을 보면서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진정으로 김대중을 평가하고 그의 업적을 제대로 알아주는 사람은 다른 사람도 아니고 김훤주란 사실을 말입니다. 집단적 광기 수준으로 분노를 뿜어대는 지지자들보다 김훤주야말로 제대로 김대중을 추모하고 있구나, 그런 생각을 말입니다.

도대체 민주당이야 김대중이 결단한 혁명적 사회복지에 대해 평가하고 싶은 마음이 별로 없었다고 하더라도―그들의 정체성은 역시 한나라당과 별반 다르지 않은 보수우파가 대부분이다―진보정당들, 민주노동당이나 진보신당의 추모논평을 보더라도 매우 실망스러운 것은 사실입니다. 민주와 평화를 빼고 복지에 대한 평가를 한 세력은 어디에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김훤주는 그걸 했지 않습니까? 조문을 하지 않았지만 그는 김대중의 업적을 제대로 바라보고 공정하게 평가를 해주었지 않습니까? 비난성 악플을 다는 여러분 중에 김대중의 업적 중에 사회복지의 혁명적인 단초를 마련한 사실을 짚어주신 분이 한 분이라도 있으십니까? 제가 좀 과격하게 말씀드리자면, 우리 모두 허깨비들이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하나 더 말씀드리자면, 사실 김훤주는 김대중을 조문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그는 김대중의 지지자도 아니었을 뿐 아니라 그와는 정치적으로 반대편에 서있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는 공인도 아닙니다. 어떤 정당의 당직자도 아닙니다. 그러므로 모두들 조문하는 분위기에서 "나는 조문하지 않았다"고 말해도 아무 문제가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김대중 선생을 조문한 어떤 사람들보다 김대중의 높은 업적을 제대로 볼 줄 아는 안목을 지닌 사람이었습니다. 이쯤에서 제 추억 하나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저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교편을 잡았던 마을에서 자랐습니다. 제가 중학교 3학년 때 박정희는 비명에 갔습니다. 그때 우리 반 부실장이었던 기종이는 대성통곡을 했습니다.

그런데 저는 눈물 한 방울 나지 않았습니다. 슬프지도 않았습니다. 다만, 덜컥 겁이 났습니다. '혹시 전쟁이라도 터지는 거 아닐까?' 그러나 다행히도 전쟁은 나지 않았습니다. 급하게 열린 비상조회에서 교장 선생님은 면사무소에 마련된 분향소에 가서 조문하도록 지시하셨습니다. 네, 제 귀엔 지시였습니다.

물론 저는 조문을 갔습니다. 헌화하고 향을 피우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다른 친구들은 모두들 훌쩍훌쩍 울었습니다만, 역시 저는 울지 않았습니다. 그저 두려웠을 따름입니다. 그리고 며칠 후 그분이 일제시대에 교편을 잡았던 문경국민학교 교정에는 꽃이 피었습니다. 신문에도 났습니다. 모두들 영웅이 비명에 가 하늘이 노한 것이라고 수군거렸습니다.

지난 7월 말, 낙동강 5차 도보기행 때 구미를 지나게 되었습니다. 구미시 해평면의 어느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청국장이 참 맛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식당 건물에서 고향 냄새가 났습니다. 게다가 식당 벽에 걸려있는 십자고상에서 동질감을 느낄 수 있어서 더 좋았습니다. 그리고 벽에 붙어있는 사진과 달력이 또 하나의 향수를 자극했습니다.

달력에 "평화통일의 대도"란 쓴 글이 이채롭다. 박정희가 평화통일의 대도를 걸었을까? 또 김일성은 어땠을까?


박정희 대통령 일가의 사진이었습니다. 박정희가 비록 독재를 하고 민주주의를 압살했지만 경제를 잘 해서 국민들을 배고픔에서 해방시켰다, 이게 많은 사람들의 생각이란 것은 부정할 수 없는 현실입니다. 박정희의 경제개발 정책이 오늘날 결국 대기업 위주의 재벌공화국을 탄생시킨 원흉이다 이런 평가도 있지만, 아직 국민들이 그런 진실에 접근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박정희는 경제개발 정책과 더불어 의료보험제도도 도입했습니다. 그리고 생활보호법도 만들었습니다. 협동조합을 본 딴 농협도 만들었습니다. 이런 제도들은 북유럽을 모방한 제도들입니다. 군사독재의 힘으로 사회주의적 제도들을 이 땅에 수입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박정희가 만든 사회보장제도들은 시혜적인 것이었습니다. 불쌍한 국민들에게 정부가 나누어주는….

그러니 그 범위도 매우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회보장의 효시는 독일의 비스마르크라고 말합니다. 우리가 흔히 철혈재상이라고 알고 있는 사람이지요. 우리나라에 의료보험제도와 생활보호대상자 제도를 도입한 박정희와 유사한 아이러니가 있습니다. 아마 이 두 독재자들이 이런 제도를 도입한 이유도 비슷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박정희가 무늬만 입혀놓은 사회보장제도를 김대중이 혁명적으로 바꿨습니다. 생활보호대상자를 정당한 권리자란 의미의 수급권자로 바꿨습니다. 법 이름도 생활보호법이 아니라 기초생활보장법으로, 즉 국가가 보장해야할 의무가 있다는 것으로 바꿨습니다. 김대중이 결단하지 않았으면 이루어질 수 없는 법이었습니다.

당시 민주당 국회의원들도 반대했다고 하니까요. 그들 중 대다수는 김대중과 달리 한나라당 사람들과 별로 다르지 않은 사람이 많다는 사실은 앞에서도 잠깐 언급한 바가 있습니다. 그래서 김대중이나 노무현이나 어려움이 많았을 겁니다. 그러나 노무현에 비해 김대중이 역시 거목이라고 하는 것은 이유가 있습니다.

김대중은 자기 칼을 잘 다루고 쓸 줄 알았지만, 노무현은 자기에게 주어진 칼을 잘 쓰지 못했을 뿐 아니라 간수도 제대로 못했습니다. 노무현이 만약 탄핵정국 이후 주어진 사상 최고의 권력을 제대로만 썼더라면, 국가보안법 등 악법들을 없앨 수도 있었을 것이고, 민주주의를 완성한 그는 가장 위대한 지도자의 반열에 이름을 길이 새겼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그러지 못했습니다. 그가 우리에게 남긴 것은 아쉬움입니다. 이루지 못한 꿈에 대한 아쉬움. 그래서 늘 공부하며 새롭게 진화하기 위해 몸부림치던 노무현의 죽음이 더 슬픈 것입니다. 거기에 비해 김대중은 충분히 꿈을 꾸었고 또 대부분 그의 꿈을 이루었습니다. 그는 천수를 다했습니다. 

식당과 붙어있는 안채. 할머니가 토마토도 내주시고 무척 고운 분이었다. 어린 시절 생각이 나게 하는 집 풍경이다.


이제 이야기를 마치겠습니다. 박정희 일가의 사진을 걸어놓았던 구미의 어느 시골 식당의 풍경으로부터 저는 어느 영화의 한 장면을 생각했습니다. <웰컴투 동막골>이란 영화였습니다. 인민군 장교가 동막골의 늙은 촌장에게 묻습니다. "큰 소리 한 번 안 치고도 나오는 그 영명한 지도력은 어디서 나오는 겁네까?" 노인이 먼 산을 쳐다보며 조용히 말합니다. 

"그저 뭘 많이 먹이야지 뭐." 네, 맞습니다. 그저 많이 먹여야 합니다. 아프지 않게 해야 합니다. 돈이 없어서 학교에 못 가고, 돈이 없어서 병원에 못 가고, 돈이 없어서 먹고 싶은 걸 못 먹는 그런 사람이 하나도 없는 세상을 만드는 것, 그게 바로 큰 소리 한 번 안 치고도 나올 수 있는 영명한 지도력입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노무현-김대중의 열렬한 지지자들은 정작 보지 못하는 영명한 지도력을 김훤주 기자가 보았다는 거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자고로 정치지도자란 이런 일을 해야된다는 메시지를 던져준 거 아니겠습니까? 이명박이 지금 민주주의를 압살한다고 하지만 이는 역사의 거대한 물줄기에 하나의 작은 소일 뿐입니다.

물결은 휘어지기도 하고 소에서 잠시 쉬어가기도 하지만 결국은 거대한 강줄기가 되어 바다로 갑니다. 중요한 것은 그 물줄기가 얼마나 주변의 대지에 충분한 물을 공급하며 바다로 가는가 하는 것이지요. 저는 김훤주 기자의 목소리에서 그걸 들었습니다. 이런 방식이야말로 지지자가 아닌 그가 김대중을 가장 잘 추모하는 방법이 아닐까, 그런 생각도 해보았고요.

횡설수설 한 것 같지만, 강호제현의 보살핌을 바라마지않습니다. 하하. 저는 김훤주보다 간이 많이 작습니다. 고재열 기자가 말한 맷집도 약하고 말입니다. 마지막으로, 민주당이 두 분 대통령 김대중과 노무현의 사진을 당사에 걸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런 생각이 드는군요. 그런다고 두 분의 유지를 받들 수 있을까요? 

두 분의 생각이 뭔지도 모르면서 유훈을 말한다는 게 어불성설이란 생각이 듭니다. 사진을 거는 것을 나무라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잘 했다고 생각하지만, 노무현이 김대중을 공부했다고 말한 것처럼 제대로 두 사람을 공부하는 것이 도리가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또 다시 강조하지만,

그 공부는 오히려 조문도 하지 않은 김훤주가 제대로 하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이 드는군요. 슬픈 일이지만….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끄러운 기자들이여 2009.08.30 2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이 만약 탄핵정국 이후 주어진 사상 최고의 권력을 제대로만 썼더라면, 국가보안법 등 악법들을 없앨 수도 있었을 것이고, 민주주의를 완성한 그는 가장 위대한 지도자의 반열에 이름을 길이 새겼을 것입니다.
    -이글을 보고 소름이 돋는군요... 결국 당신들의 생각은 민주주의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조차 못하는 거짓 지식인 행사꾼들이군요. 민주주의과정을 생략한체 결과로 모든걸 인정하려는 사학한 딴나라당과 당신들의 정체성이 다를 바가 무엇이죠? 이전 정부에서 그런 개혁의 시도조차 한 정부가 있었소? 그런 과정속에서 정동영과 같은 기회주의자들이 파토내는 과정에서 당신들은 노무현정부를 지지하고 옹호해주었소? 조중동과 싸워기위해 펜대를 잡았소? 정동영같은 기회주의자들 속에서, 국민들과 정치인들에게 과정에 익숙하도록 만들어간 그들의 노력을 어리석고 바보라는 프레임에 갇히도록 방조하거나 주동하지 않았소? 많은 사람들이 항의하는것은 당신들은 방관자였으면서,더러운 논쟁에 나설 용기조차 없으면서, 자기만 깨끗한척하는 꼴이 꼴보기 싫어서 그런거지, 노무현이 처한 현실의 한계를 인정하지 않고, 그보다 나은 대안조차 창조하지못하면서, 진지한 고민조차 하지도 않으면서, 순혈주의자 처럼 행세하는 당신들이 한나라당보다 더 역겨워서 그런거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30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안하지만, 나는 지식인 아닙니다. 공고 출신이죠. 그리고 노무현 정부 때 혹은 탄핵정국 때 내가 무얼 했는지 당신이 아는 바가 있습니까? 내가 그때 아무것도 안 하고 한나라당, 민주당과 더불어 박수를 쳤다고 생각하나요? 그런 소리 마세요. 그리고 난 한 번도 노무현을 지지한 적이 없는 사람입니다. 오히려 그가 집권하고 있을 때 한미FTA반대, 이라크 파병 반대, 노조탄압 반대에 목소리를 냈던 적은 있지만요.

      자, 이런 나더러 왜 그딴 소리 하느냐고 하지는 마세요. 노무현 집권 기간 내내 울려퍼졌던 신자유주의 반대 투쟁의 소리를 당신은 전혀 기억하지 못하신단 말입니까?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무현이나 김대중을 가장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사람들은 애석하게도 당신같은 사람들이 아니랍니다.

      역설적으로 열광적인 노사모가 노무현을 죽였다는 말이 새삼스럽지가 않네요. 소름이 돋는다구요? 나는 당신이 소름 끼치는군요. 그러지 마세요, 제발.

      한가지만 더... 정동영 같은 기회주의자들이 파토낼 때 노무현정부를 왜 옹호해주지 못했느냐고 하시는데, 우리가 왜 그래야 하지요? 남의 집안 싸움에. 그건 열린우리당의 문제였잖아요. 내가 거기 당원도 아니고 아무 것도 아닌데... 참... 하여간... 좀 냉정해지시길 부탁드립니다. 그게 김대중-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을 위한 길입니다. 이런 식으로 나가시면 나중에 정말 남는 거 하나도 없답니다.

  2. Favicon of http://maejoji.tistory.com/ BlogIcon 매조지 2009.08.30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내가 노무현·김대중을 조문하지 않을 까닭>이라는 글을 보진 않았지만, 이 글을 본 것만으로도 그 뜻을 짐작하겠군요. 저도 노무현, 김대중 두 분의 지지자는 아닙니다. 그러나 역대 대통령 누구보다도 훌륭한 점이 많은 분이기에 제 블로그에 조문 위젯을 달고 있습니다. 내릴 생각이 없습니다.

    사람은 자기에게 이롭게 한 사람을 존경하는 법입니다. 역사에 존경을 받는 인물들은 많은 사람에게 이로움을 준 사람들이기도 합니다. 박정희는 많은 약점(자신의 안위를 위해 수많은 동료를 판 것 등)에서 존경받을 가치가 있는 인간이라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청렴성 등도 따지고 보면 18년간 일방적인 언론 플레이로 생성된 이미지가 대부분일 겁니다.

    온라인에서 경상도 사람을 여럿 사귀었는데 박정희에 대한 향수가 전라도에서 김대중을 생각하는 이상입디다.
    그런 점에서 김 기자의 처세는 더욱 돋보입니다. 우리가 지역감정을 극복하려면 나와 생각이 다르면 인정은커녕 이해도 하지 않고 적으로 보는 것은 바꿔야 할 겁니다.

    그런 점에서 더욱 김 기자의 처신은 합당하단 생각입니다.
    저 또한 김대중, 노무현 두 분을 존중하지만, 조문은 하지 않았습니다. 박정희가 동작동에 1,000평이 넘는 공간을 차지하고 누워 있는 것은 죽어서도 국민에게 행패를 부린 꼴이라 봅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30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동감입니다. 저는 김대중-노무현을 지지하지 않았지만, 존경은 합니다. 특히 김대중 선생을 존경합니다. 아마 다시 나기 어려운 인물이라 생각합니다. 조문을 못한 것은 제가 그만한 여유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그랬으리라 생각합니다. 공장에서 아침부터 밤 늦게까지 일하는 노동자들은 더 그랬을 겁니다. 그 친구들 중에도 두 분을 존경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위젯은 달고 싶어도 달 줄 모르니 안 달았습니다.

      제가 안타까운 것은 왜 저 같은 사람에게 자기들 마음을 알아주지 않느냐고 자꾸 화를 내는 것입니다. 우리 마음도 좀 알아주시면 안 될까 그런 생각이죠. 이는 서로 그리해야 하지만 일단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지지하고 만들었던 분들이 먼저 해야 될 일 아닌가 생각 되네요. 제가 만약 그런 처지라면 저는 그리 하겠습니다.

      우리처럼 평생 한 번도 지지자가 아니었던 사람들이 존경심을 표하는 걸 오히려 곱게 봐주면 좋지 않을까, 그렇습니다. 박정희에 대한 평가를 제대로 해주기 위해서도-그의 경제치적은 사실 거의 거짓이라고 봅니다. 그의 집권 말년부터 전두환 초기까지 우리나라 경제는 최악이었죠. 당시 저도 취업하기 어려워 고전했습니다-김대중에 대한 평가를 보다 객관적으로 정확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기자 같은 사람들이 그래서 필요한 겁니다. 모두들 냉정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조문을 못했지만, 조만간 봉하마을에 참배를 하러 갈 생각입니다. 제가 여러 어려움에 봉착해 있는 관계로 운신의 폭이 좁습니다. 그러나 곧 다녀올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저는 노무현 서거 때 정말 눈물을 흘렸답니다. 분했거든요. 그러나 김대중 서거 때는 그러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곧 돌아가실 것을 알고 있었거든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30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참, 그리고 저도 평생 경상도 땅에서만 살아온 경상도 사람입니다.

  3. 뭔가 잘못파악한건데.. 2009.08.30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히 부적절하게 글을 쓴거죠...

    아무도 누가 꼭 조문가야 한다고 한게 아닌지라....그 기자는 글을 아주 솔직하지 못하게 쓴거거든요..

    다 그걸 지적한겁니다...당빠 한 백오십만 조문 했다는데...우리나라 인구는 4천 팔백만이죠..

    그 글을 다시 읽어봐야죠..ㅉㅉㅉㅉ

    그 얘길 하는게 아닐텐데..ㅉㅉㅉ

    도대체 기초생활보장이 큰 업적이라는걸 누가 모르나...

    지가 좌파니까...이건 잘했다 이런거지...ㅉ

    하긴 6.15 같은 건 관심 없을테니...세상을 그렇게 단순하게 보니 지금 진보신당이 저모냥 저꼴...ㅉㅉㅉ

    예를 들면 이런건데...멍청한 좌파는 집권하면 박정희가 되길 원하는 거죠...관료를 완전히 배제할 거고

    지금 이명박 같이 밀어부칠 겁니다..아마...검찰 국정원 국세청을 모두 사용하고 방송을 장악할거에요..

    아마 좌파가 이럴 경우는 한 몇달안에 끌어내려질 수 있죠...지금관 달리...

    똑똑한 좌파는 지난 10년 정도의 일을 할겁니다...최대한 열심히..

    검찰 국정원 국세청을 누구도 노무현 처럼 놓지 못했습니다....김대중도...김대중대통령은 상당히 마키아벨리스트죠

    그니까...국가보안법을 지금 언론악법 하듯히 폐지할 마인드를 가진게 좌파라 이거죠...ㅉㅉㅉ

    그런 짓거리 할 것임...어차피 그 이유로 집권하는게 애초에 불가능하지만..



    정말 민주주의가 뭔지 진보(저는 진보와 좌파를 같이 두지 않습니다만) 가 뭔지 지난 정권때 그 씨앗을 볼 수 있었죠..

    좌파는 이번 쌍용같이 작살이 나면 성찰을 좀 해야 할 듯...그들과 비슷한 처지나 더 딱한 많은 시민들이

    별로 동조를 안했음...그냥 인도주의적으로 심하게 때리지만 마라 정도였지...

    별로 노동탄압같이 안보이던데....

    요새 무서우니까 제대로 파업 한번 못하는 거지...좀 풀어주니까 난리였죠...지난번엔...

    그래놓고 구속자 많이 생기니까...난리치고...노동자 vs 자본 ...으로 밖에 생각못하면

    답이 없는거죠...이번 쌍용 개작살이 그걸 말해줌...그나저나 그 아저씨들 나보다 월급 많은 사람도 많군...

    결국 현실좌파가 비정규직들한테 대안도 못내고 도움도 안됨 오히려...


    한미 FTA 는 나쁜 거니까 안하면됨..이라는 마인드로는 암것도 못함....그러니까 무능하고 무식하다는 소리 듣는거구요...

    한미 FTA 를 누가 나쁜거라고 단정한거야?? 나 월급쟁인데 찬성인데...

    이라크 파병 반대...는 나도 나가서 집회하고 술자리에서 바로 보낼수 밖에 없다...안보내는게 더 멍청한거다..라고 했음..

    결국 지난 정권때 집회해써 쇠파이프 한번 휘둘렀는데 쳐 맞았다 이것임...그럼 고엽제들 심상정이 앉아있는 청와대로 밀려오면 안막을 껀가...ㅋㅋㅋㅋ

    제2공화국때 김대중 대통령이 진보들 생난리 치니까...이렇게 너무 막가면 군대나온다...고 경고했거든...

    그리고 탱크 들어오고 국민 대중은 그걸 지지했거든...ㅡㅡ;;

    도무지 성찰이 안됨...

    그래도 안멍청한 놈은 권영길 잡았으면 엄청 더 해맸을 거라고 겸허히 인정하더만..


    근데...지금 구도는 민주 대 반민주....지난 10년은 유례없는 민주정권이었거든...

    노회찬 말 맞다나 지난 5년은 '48년 이후에 가장 훌륭한 정권 ' 이었음....그걸 잘 이해를 못하겠지만...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31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댓글이 너무 길어서, 제가 다 의미를 파악하긴 어렵긴 하지만, 마지막 말은 저도 들은 기억이 나네요. 노회찬 강연회 갔더니 그런 말을 하더라구요.

  4. 2009.08.31 0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31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리 생각합니다. 김기자의 방식이죠. 그는 김대중 지지자도 아니고 민주당 당원도 아니며 열린우리당 당원도 아닌 사람이죠. 오히려 신자유주의에 비판적인 기자요 지식인의 한 사람일 뿐인 거죠. 그런 그의 방식으로 김대중의 업적을 추모한 거라 봅니다. 조문은 안 했지만. 다만, 제목이 좀 과격했지 않았나 하는 점을 저도 인정합니다. 맞습니다. 그러나 그것도 진정한 노사모나 김대중 지지자라면 이해하고 보듬을 수 있는 넓은 아량이 있어야지요. 이 대목에선 그들이 주인(?)이고 우린 객이니까요. 좀 비유가 어설프긴 하지만... 한 나라의 대통령인데 할 수도 있겠지만, 그건 아니라고 보고요. 그런 거라면 이명박, 전두환, 노태우, 박정희, 다 마찬가지 되는 거죠. 하여간 고맙네요. 좋은 말씀...

  5. Favicon of http://www.ghdaustraliab.com/ BlogIcon ghd 2012.12.27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hd outlet princesa era ningún príncipe a rescatar de la conciencia, el hombre esta ignorando completamente el cuello del instrumento de control, se ven muy tranquilo y dijo: "Qué necesitamos, el propósito del grupo no es matar"Captores no natural de la cara de la provocación rehén flagrante no respuesta, si no ha terminado, el cuello ghd estrangulando

    "¿Cómo te atreves!" Vosotros Ling ghd españa outlet y alarmado el momento, la hoja de terminar la larga marcha que Jingbo.También la más mínima cosa no queda. El ghd está apagado en su propio opuesto, toca ver claramente a través de los barrotes, al otro lado del centro de la pieza es bastante amplio pasillo condenado no pueda entrar en contacto con.

    "Qué hijo de puta seco!" ghd cariñosamente llama a los estudiantes de N-largos Xiao finalmente despertó rayo estímulo.cantidad de ghd desvalido pregunto, este tipo es simplemente miserable hasta los huesos.ghd miró al nivel de "VIP" tratamiento contra la puerta de la celda, débil suspiro: "hey, ¿cómo mi personaje sigue siendo baja para que Xiao calaña Zehui sé, tengo que reír a dibujar en el pasado no puede ser."

    http://www.ghdhairstraighteneraw.com/ http://www.ghdhairstraighteneraw.com/

  6.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b.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 'naturale, dal momento che non si vuole far sapere a tutti che questo vi aiuterà a risolvere." Due del gioco abaco bene, a patto che gli altri non sanno capacità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dopo di loro più probabile."Che Vorrei ringraziare il fratello due." La hermes ringrazia rapidamente

    "Che tipo, questo è anche un bene per noi, il futuro si potrebbe anche chiedere di aiutare, che la musica il tempo, non si può rimandare."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non nascondono le loro vere intenzioni, molte volte, l'interesse in più persone facilità."Ah aiutare la hermes sarà di aiuto."

    «Be ', stiamo parlando di mettersi al lavoro,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prezzi devi eventuali piani?" "Ah ...... musica, trascorrere la vostra fretta di vendere?" hermes non rispose, ma ha fatto una domanda."Non molto urgente? Come?" hermes anche se alcuni inspiegabile, o risposta.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7. Favicon of http://www.casquemonsterbeatsxr.com/ BlogIcon monster beats pas cher 2013.01.06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u" på skärmen ordet flimmer, jag svarar inte, och hängde. Jag vill inte att han och jag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konflikt. Förhållandet mellan skådespelaren och regissören är som förhållandet mellan vinstockar och träd. Juni Gu höll en stor stjärna, och jag har för många hermes kontakt. Från konflikten, är alla inte bra.

    Återigen ser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tid till nästa vecka. Hans sjukdom hade botats, vill komma är, trots allt, Li Anning ta väl hand om, inte bråttom upp helt återställd motiverad. Vi satt på parkens gamla ställning tid kommit till slutet av året, är vädret mer kallt, särskilt i utomhus. Jag gick till händer som gas, såg hermes proven noggrant.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nickade med tillfredsställelse: "Översyn av två personer att göra mer med mindre, men effekten av en person är också mycket bra om du är sjuk, men översynen av effekten är faktiskt mycket fantastiskt.".hermes ögon lyste upp, droppade såg på mig: "det är något annat."

지난 6월 25일,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가 창원에 다녀갔다. 초청강연회 연사로 내려온 그의 강연회에 나도 갔었는데, "보수라도 좋다, 밥만 먹여준다면"이란 다소 엉뚱해 보이는 말이 가장 기억에 남았다. 보수라도 좋으니 밥만 먹여달라고? 6월항쟁 이후 지난 20여 년 동안 발전해온 한국인의 의식으로는 도저히 용납하기 어려울 것 같은 이 말은 그러나 진실이었고 일반 국민들의 정서를 대변하는 말이었다.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노회찬 강연회 "이명박 정부의 실정과 위기의 대한민국"


6월항쟁 이후 지난 20년 동안 한국의 국민들은 노대표의 말처럼 점차 보다 나은 대통령을 선택하는 현명함을 보였다. 김영삼보다는 김대중이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나았으며 또 노무현은 김대중보다 나았다. 김대중과 노무현을 단순 비교하긴 어렵지만 비주류가 대중적 지지를 바탕으로 대통령이 되었다는 점에서 국민의 정부에 비해 참여정부는 분명 진일보한 것이다. 그런데 왜 갑자기 국민들은 방향을 거꾸로 틀어 MB라는 괴물을 대통령으로 뽑은 것일까?

비밀은 바로 "보수라도 좋다, 밥만 먹여준다면' 여기에 있었다. 6월항쟁은 형식적 민주주의에서의 승리를 가져왔지만 거기까지였다. 진정한 민주주의, 경제민주주의로의 발전을 하지 못했다. 여전히 경제, 먹고사는 문제는 수구세력들이 헤게모니를 쥐고 있었다. 국민들의 정서가 이를 반영한다. 국민들은 민주화세력이 양심이나 도덕성에서는 존중할만하지만, 경제에 관해서는 무능한 세력으로 보았다. 그들은 결코 빵울 불려줄 능력도 의지도 없다고 미리 선을 긋는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소위 진보-개혁세력 스스로의 책임이 크다. 실제로 그들은 먹고사는 문제에 답을 제대로 내놓아본 적이 없다. 오히려 그 반대였다. 이승만-박정희 독재정권이 만들어놓은 선진적인(!) 노동법이 걸레조각이 되도록 방치하거나 방조한 것도 그들이었다. 지금 국회에서는 비정규직법과 미디어법을 놓고 일대회전이 준비 중이다. 그런데 일부 민주당 의원들로부터 보다 중요한(?) 미디어법 투쟁을 위해 비정규직법은 한나라당과 타협하고 넘어가자는 목소리가 들린다.
 
민주당에게 정치민주주의를 저해하는 미디어법 반대투쟁은 사활을 건 문제로 인식되지만, 빵을 위한 투쟁, 경제민주주의를 촉구하는 투쟁, 비정규직법 문제는 소홀히 할 수 없으면서도 매우 귀찮은 문제다. 이명박만이 경제를 살릴 수 있다는 선동이 거짓말로 판명된 지금도 여전히 먹고사는 문제에 대한 헤게모니를 수구세력이 쥐고 있는 것은 참으로 아이러니한 일이지만, 이것은 엄연한 현실로서 그 책임의 상당부분이 진보개혁세력에게 있는 것이다. 

강연후 마산 수정만 STX입주 반대 농성장을 찾은 노회찬 대표



만화가 최규석은 이렇게 말한다. "6월항쟁 당시 명동성당에 격리된 사람들에게 밥을 해 먹였던 철거민들은 지금까지도 여전히 맞고 거리로 쫓겨나고 있고, 노동자들은 제 처지를 알리기 위해 전태일 이후로 수십 년째 줄기차게 목숨을 버리고 있지만 전태일만큼 유명해지기는커녕 연예인 성형기사에조차 묻히는 실정이다." 그는 "선생님이 멋있어 보여 선생님을 꿈꾸던 아이들이 지금은 안정된 수입을 위해 선생님을 꿈꾸고 아파트 평수로 친구를 나눈다"고 세태를 비판한다. (최규석 만화 <100 ℃> 작가의 말 중에서) 

그에게 이런 것은 민주주의가 아니다. " (민주주의가 기껏) 지배층과 대거리를 할 만큼 똑똑해서 그들의 통치에 훈수나 비판을 던질 수 있는 사람들이 더이상 황당한 이유로 끌려가게 되지 않는 것, 민주화란게 겨우 이런 거라면… 할 말 좀 참고 좀 더 배불리 편하게 먹고 사는 것이 낫다는 사람들의 흐름을 어떻게 탓할 수 있을까."

그럼에도 한국 민주주의가 장족의 발전을 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정치민주주의에 비해 경제민주주의가 오히려 후퇴하는 양상으로 전개되어온 사실도 부정할 수는 없다. 이것은 6월항쟁이 세 명의 (자기 출신)대통령을 배출하는 동안 같은 해 일어났던 7·8·9월 노동자대투쟁의 주역들이 현상수배와 구속으로 점철된 인생을 살아왔던 것과도 무관하지 않다. 정치민주주의가 발전했음에도 경제민주주의는 여전히 수렁 속을 헤매고 있었던 것이다.
 
비정규직 문제는 그 대표적인 사례다. 쌍용자동차 문제는 6월항쟁 이후 정치민주주의의 발전과 더불어 자본가들에게 주어진 정리해고의 자유와 같은 한국의 고질적인 병폐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다. 말하자면 7월이 6월에 짓밟힌 것이다. 노회찬 대표는 이날 강연회에서 이명박 정권의 독재를 막기 위해 그런 6월과 7월이 만나야한다고 강조했다. 6월과 7월의 만남, 정치민주주의와 경제민주주의의 조화, 그것은 결국 서민복지동맹으로서만 달성할 수 있다는 주장이었다.

실질적인 삶과 무관한 민주주의란 도대체 무슨 소용이겠는가. 민주주의가 그저 액자 속에 잘 그려진 한 폭의 그림처럼 매일 바라보는 것으로 만족하는 것이라면 그렇게 애 터지게 싸운 보람이 무엇이겠는가. 계절은 바야흐로 6월의 태양으로 대지가 뜨겁게 달아오르는 7월이다. 중천을 가르던 태양은 서서히 기울어가지만 대지는 용암처럼 펄펄 끓는다. 끓어오르는 대지는 구름을 만들고 거대한 비바람을 몰고 올 것이다. 그리하여 대지는 황금물결이 넘실대는 가을을 불러들이는 것이다.

이것이 자연의 섭리다. 그러고 보면 인간사도 결국 자연의 한 조각이다. 그러나 인간세상의 계절은 너무 길고 변화가 무쌍해서 한치 앞을 가늠하기가 정말 어렵다. 노회찬의 열변에 고개를 끄덕이면소도 걱정스러운 이유다. 그나저나 서민들의 바구니에 빵을 채워주는 것이 진정 진보라는 인식이 상식이 되는 날은 언제나 올까. 더이상 이명박 같은 괴물의 새빨간 거짓말에 속아넘어가지 않고 '우리 것 우리가 찾게 되는' 날이 언제나 올까…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05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9.07.06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논형출판사에서 올해 나온 '한국의 복지동맹'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노 대표가 그걸 봤나 궁금하네요.
    http://2kim.idomin.com/889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06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저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제가 못 봤다면 바쁘신 노대표도 못 봤을 가능성이... 다음에 혹시 내려오면 물어보지요, 뭐. 강연회 때 저는 "연예인들에게 인기가 많은 이유가 뭐냐?" "노무현 대통령 서거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정치인이라던데(서울시장 출마와 관련) 어떻게 생각하느냐?" 두가지 질문을 했는데요. 남들이 너무 어려운 질문만 하길래... 다음에 기회가 되면 꼭 이거 물어봐야겠네요. "한국의 복지동맹, 읽어봤냐?"

  3. Favicon of http://www.longchampbagsoutleta.com/ BlogIcon longchamp handbags 2013.01.09 0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ångt efter Mongoliet hermes väskor vård tacka all."Jag har sett folk definitivt inte mindre, men uttryckte det så så uppriktig, så hjärtligt, endast två personer kan vänliga ord, men varför de står framför mig. Vet inte hermes och han, i slutändan är som påverkade vem.

    "Ah," Jag skrattade två gånger, snabbt skiftade ämnet, "du åtföljs väskor online tillsammans att besöka förhistoriska det? Din bästa bil parkerad i garaget bredvid där det finns tecken på."hermes något skakade på huvudet, tittade han på att Gu hålls Kwan, "Jag går till företaget, och nu bilen står parkerad i garaget för att hämta bilen när du lämnar."

    handväskor online nickade, vände sig om och såg på mig, "vägen."De två män charader samtal jag inte förstår, bara med hermes Leng Leng i dörren till Museum of Natural History. Naturhistoriska museet under några år.Gå hit ser skyndade intendent assistent hermes, sa jag till henne att göra en en hälsning, "Miss Zou.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4. Favicon of http://www.ghdhairstraightenefu.com BlogIcon ghd 2013.03.01 0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5. Favicon of http://www.cheapuggbootsds.com BlogIcon ugg 2013.03.03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6. Favicon of http://www.suprashoesdt.com/ BlogIcon supra 2013.03.12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7.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s.com BlogIcon toryburch outlet 2013.03.17 0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8. Favicon of http://op.oakleysunglassesouty.com/ BlogIcon oakley sunglasses 2013.04.09 0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사람은 죽는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진정한 삶을 사는 건 아니다.

  9. Favicon of http://vru.pedidri.com/ BlogIcon discount christian louboutin 2013.04.10 0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 사람들이 물건을 빠르게하는 방법을 알고 중지하는 방법을 알고.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가 어제 곤욕을 좀 치렀습니다. 마산 수정만 매립지 STX조선소 입주반대 주민농성장을 방문한 노 대표에게 주민들은 한시간이 넘도록 자리에 앉혀놓고 분을 풀어댔습니다.

"개새끼!"
"뺄개이 같은 새끼들!'
"김일성이보다 나쁜놈!"

천주교 마산교구청 마당에서 농성중인 수정만 STX 반대주민들. 바닥을 탕탕 치면서 울분을 토로했다.


이명박과 한나라당은 뺄개이 앞잡이들
그러나 그 욕들은 노 대표를 향한 것이 아니라 황철곤 마산시장과 한나라당 국회의원들을 향한 것이었습니다. 60, 70이 넘은 노인들은 황 시장과 한나라당을 향해 개새끼, 뺄개이 같은 새끼, 김일성이보다 나쁜놈 등 원색적인 욕을 서슴지 않았습니다. 마루바닥을 탕탕 치며 원통함을 토해내는 그분들 앞에서 노 대표는 할말이 없었을 겁니다.

그 노인들의 눈으로 보면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이 바로 뺄개이였던 것입니다. 실제로 한 노인네가 분기탱천한 목소리로 소리쳤습니다. "용산참사에 그놈들 하는 짓거리 봐라. 그기 사람들이 하는 짓이라고 보나. 이명박이 그기 뺄개이 아니면 누가 뺄개이란 말고? 그놈의 새끼들이 바로 뺄개이들이라."

오늘날의 마산은 바다를 매립하여 생긴 도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100년 전 창원부(창원군)의 자그마한 포구였던 마산은 3포개항 이후 급격하게 변했습니다. 일본인들이 들어와 정착하면서 바다를 매립하기 시작했습니다. 지금의 신마산이라고 부르는 지역이 바로 일본인들에게 할양되었던 땅입니다. 필자도 그 동네에 살고 있습니다.

일본인들이 뿌려놓고 간 바다를 메우는 버릇은 해방 이후 박정희 정권이 들어서면서 다시 계속됐습니다. 원래는 바다였던 지금의 마산시청 자리는 1920년대까지만 해도 송림이 울창했던 유명한 월포해수욕장이었다고 합니다. 마산에서 가장 거대한 아파트 단지인 해운동은 두산건설이 매립했는데 고작 20년도 되지 않았습니다.

창원을 지나 마산만을 달리는 해안도로변의 건물들 중에는 피사의 사탑처럼 기울어진 건물들을 가끔 볼 수 있습니다. 신기하기도 합니다만, 그 안에 사람들이 있다는 걸 생각하면 불안하기 그지 없습니다. 아스팔트 도로도 여름철 태양에 늘어진 엿가락처럼 휘어진 게 차를 달리다보면 마치 곡예를 하는 느낌입니다. 물론 최근에 새로 아스팔트를 깔았습니다만…

수녀님들이 농성장 벽에 붙여놓은 기도문인가보다. STX조선소가 들어오면 수정만은 사람이 살 수 없다.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사업 매립, 피해는 시민들만 
매립은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사업입니다. 건설사들은 큰 돈을 벌어서 좋고 공무원들은 떡값이 생기니 좋은 일입니다. 물론 일선 공무원들은 해당 없는 이야기입니다. 어디까지나 시장과 고위공무원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겠지요. 시민들도 물론 해당 없는 남의 이야기입니다. 매립을 그렇게 많이 했지만, 그곳에 공원이 하나 생겼다는 말을 들어보지 못했습니다.

이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사업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제가 우리 아내와 연애하던 시절, 가끔 들러 배를 빌려 노를 젓던 가포도 매립이 거의 완공단계에 들어섰습니다. 수정만은 그보다 앞서 매립되었습니다. 원래 이 수정만을 매립할 때 이곳에는 주거지역이 들어서기로 약속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느닷없이 STX조선소가 들어선다는 것입니다. 물론 시에서 용도변경을 해주어야 가능한 일입니다. 참으로 아이러니한 것은 마산시장이 용도변경은 물론이고 앞장서서 STX를 홍보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STX 대리인을 자임할 뿐만 아니라 STX를 위해 조선소 입주를 반대하는 주민들을 탄압하는데도 앞장서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는 STX 조선소 입주를 반대하는 주민쪽의 어느 집에 들러 제사밥을 얻어먹었다고 이 마을 보건소장을 멀리 쫓아보냈다고 합니다. 창녕의 어느 군수가 자기를 안 밀어주었다고 읍내에 있던 보건소장을 멀리 시골 보건소로 쫓아보냈다는 이야기는 들어보았지만, 제사밥 얻어먹었다고 20 수년을 이 마을에서 봉사한 보건소장을 쫓아내는 꼴은 처음 들어봅니다. 

심지어는 이런 일도 있었답니다. 시청에서 공무원으로 근무하고 있던 반대편 주민의 아들을 다른 곳으로 발령내 보내버린 것입니다. 그 아들이 울면서 말했다고 합니다. "아버지, 제발 마산시장하고 싸우는 거 그거 좀 하지 마이소. 고마 다른 데로 이사가서 살면 안 되겄습니꺼?" 아들의 하소연에 기가 찼던 그 노인은 어제 노 대표 앞에서 죽고 싶은 심정이라고 울분을 토했습니다. 

부모자식도 갈라놓는 마산시장은 뺄개이 앞잡이
"그 새끼들이 바로 김일성이보다 더 나쁜 새끼들 아입니까. 그 놈들이 뺄개이 아이고 뭡니까. 부모 자식을 이래 갈라 놓고, 삼촌 조카를 이간질 시키고, 이놈들이 도대체 몇 사람이 죽어자빠져야 정신을 차린단 말입니꺼." 정말 그 노인은 울려고 했습니다. 노 대표도 마치 자기가 잘못한 일인 양 아무 말도 못하고 묵묵히 듣기만 했습니다. 

이 글을 쓰는 저도 어제 그분들 모습을 생각하니 눈물이 날려고 합니다. 한 할아버지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지자제? 그런 거 업애뿌야 됩니더. 수백억 들이갖고 시청 건물 지어 놓으모 뭐하노. 우리 같은 서민들 오지도 못하게 하고. 손자 같은 경찰애들 불러다 방패로 골탕이나 먹이고."

더 기가 찬 것은 반대측 주민이 운영하는 식당엔 손님도 못가게 한다는 것입니다. 별 이유도 없이 위생검사 나와서 벌금이나 때리고, 그러니 장사도 해먹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시골 바닷가의 허름한 식당들이란 것이 그렇습니다. 마음 먹고 위생검사 나가면 백발백중입니다. 70이 훨씬 넘어 보이는 허러가 구부러진 할머니가 손을 휘저으며 말했습니다.

"우리가 바라는 것은 아무 것도 없는 기라. 마, 잘해 줄 필요도 없다. 고마 지금껏 살던 대로 살게 가만 내비리 도라 이말이다." 

이대로 두면 밤을 샐 것 같다고 판단한 농성장의 젊은 사람이 나섰습니다. "어르신들. 오늘 우리가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에게 충분히 우리 심정을 전달했다고 보고요. 내일 오전에 야당대표회담도 있다고 하시고 바쁘신 분을 너무 오래 붙들어두면 안 되니까 이 정도로 하는게 어떻습니꺼? 보니까 노 대표님이 마음이 약해서 계속하면 가시지도 못할 거 같습니더."

그제사 "맞다. 그래. 노 대표가 잘못한 기 하나도 없는데 우리가 괜히 노 대표 한테 분풀이를 한 거 같네. 아이구 미안하요. 그래도 이렇게 찾아와 주고 너무 고맙다."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노회찬 대표의 손을 잡고 연신 고개를 끄덕이며 큰 박수로 환영의 뜻을 보냈습니다. 제가 듣기에 그 박수는 마치 묵은 체증을 내려보내는 기쁨 같은 것이었습니다.
 

이 정권은 몇 명이나 더 죽어자빠져야 정신을 차리나
그러고 보니 마산시장은 물론이고 한나라당 국회의원이나 마산시 의원들은 한 번도 이곳에 찾아오지 않았던 모양입니다. 이렇듯 힘없는 야당, 진보신당 대표의 방문에도 감격해하는 그들을 보면서 한숨이 절로 나왔습니다. 다음주 월요일(6월 29일)에 이분들은 버스를 타고 서울 여의도 국회로 간다고 합니다. 

그곳에서 사생결단을 내겠다고 합니다.  그러나 걱정입니다. 시골에서 올라온 황혼에 다다른 노인들의 이야기를 귀담아 들어줄 국회의원들이 과연 몇 명이나 될까요? 노인들이 만나게 될 것은 손자 같은 경찰애들이 들고 있는 방패 뿐일 텐데 말입니다. 언론들도 걱정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이런 돈 안 되고 재미없는 이야기를 세상에 알려줄 언론인들이 몇이나 있을까요?

정말 몇이 죽어나자빠져야만 되는 것일까요? 참으로 그런 황망한 일이 벌어질까 두렵습니다. 어젯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까만 거리를 걸으면서 생각하니 웃음이 나왔습니다. "이명박이가 뺄개이 같은 놈이라고? 마산시장이 뺄개이 앞잡이라고?" 그러나 이내 이런 의문이 머리속에 맴돌았습니다. 

"나도 저 어르신들이 울분을 토해내던 그 '뺄개이' 축에 드는 건 아닐까? 당장 내 일이 아니라고 방관하는 나도 혹시 '김일성이보다 더 나쁜놈' 축에 드는 건 아닐까?"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6.26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치사한 인간이 마산시장이군요.
    제사밥에 무슨 사상이 있나 -

    통합 문제로 얼마전에 토론회를 한다고 하더군요.
    시간상 참석은 어렵고 해서 참석하는 이에게 대신 좀 전해 달라고 했지요.

    여긴 83년도에 진해시에 편입이 되었습니다.
    현마천주물공단이 예전에는 바다와 갈대밭이었지요.
    진해시는 지역민은 뒷전이며 주물공단(돈)에 눈이 멀어 지금 공단의 맞은편에 또 공단이 들어 올 예정인데 -

    해서, 거두지 못할 바에야 차라리 웅동주민을 버려달라고 해라. 그럼 부산서 줏어가든지 우리끼리 앵벌이를 하던지 살아 갈거라고요.

    각 시도마다 욕심만 목구멍까지 찼지 정작 주민의 생활은 뒷전입니다.
    정말 어떻게 해 달라는 게 아닙니다. 그냥 개발 같은 거 말고 - 마 있으면 있는대로 없으면 없는대로 우리끼리 살아가도록 버려만 주면 좋겠습니다.

    도민일보 강당에서 수녀님들이 참 안됐더군요. 늦은 시간이라 방문도 못하고 -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6.26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데 그 보건소장님이 stx 들어오는 걸 반대하는 주민들들과 자주 친하게 지낸 건 사실인 모양입니다. 그러니까 잘린 거죠. 창녕읍에서 쫓겨간 보건소장은 직접 제가 만나보았는데요, 완전 산골짜기로 갔더군요. 그런데 자기는 더 좋다고 하더라고요. 그분은 아직 혼자 사시는 50대 여성분인데요. 공기도 좋고 인심도 좋고 뭐 어쩌고 하시면서... ㅎㅎ 그 이야기도 포스팅 한다는 게 그만 게을러서...

  2. 2009.06.26 2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times.tistory.com/ BlogIcon 특파원 2009.06.29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이고 마~ 할배들요..!
    이미 늦었능기라예~!
    지금 그라믄서도 집에가모 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 한부씩은 다 보시지예~
    그말이 진짜라카믄서...
    다~ 자업 자득임니더~ 결국 자식이 쫓겨가는거도 삼촌과 이간질 하는거도 붓대롱 잘못 춤춘 결과 아임니꺼~

    그래서 마산시장,대통령 뽑기전에 비판력이 있어야 하는기라예....
    무조건은 유행가 가사에나 적당한 기라예...
    나 하나의 잘못된 생각과 판단 오류가 내 자식들에게 피해 간다는 사실 명심 하이소~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6.29 1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명심하겠습니다. 대신 수정만 stx 사태에 관심을 많이 기울여 주세요. 홍보도 좀 해주시고요. 오죽하면 저 같은 진짜 뺄개이를 제껴두고 황시장이나 이명박이를 뺄개이라고 욕하고 그러시겠습니까?

  4. znzn 2009.06.30 2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권이 바뀌고 1년반이 지나면서 마음속에 남은건.. 더이상 대통령이나 정부, 여당만을 미워하기만은 덧없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다음 대통령선거, 국회의원선거, 아니 바로 내년에 있을 지방의회선거에서 지금의 여당대표가 국민의 심판을 제대로 받게될지가 의심스럽기 때문입니다.
    이미 우리 사회는 금전만능주의에 온통 물이들어 지난일은 지난일일뿐 자신의 금전적 이익에 희망적 메세지를 주는 정치인이라면 몇번을 속았더라도 금새 잊어버리고 선택할 국민들이 넘치는 상황이라고 생각듭니다.
    이젠 주위에 정의를 주장하기도 무섭습니다. 이상한 사람 취급받기 일상이 되어버려서..
    이런 국가와 사회에 대한 제 비관이 과연 희망으로 꽃피게 될 수 있을까요?

  5. 평범한 2009.07.09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연히 주민의 피해를 최소화 해야하고 친환경적으로 개발을 해야합니다. 혹시 반대만하다 더큰 발전을 놓치지는 안는지도 심사숙고해야겠지요. 마산과 창원을 김해공항을 통해 업무로 가보았지만 외형적으로는 창원이 더 발전된 모습으로 비쳐습니다. 개발에는 항상 그늘이 있게 마련입니다. 부디 피해가 최소화 하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빨깨이이라는 표현은 좀, 진짜 김일성이로 인한 6.25를 생각한다면 , 그 아들은 핵으로 대한민국를 위협하는것을 본다면 그런 표현보다는 다른 표현을 쓰시고 진짜로 김일성 부자야 말로 국민을 억압하고 굶주림에 허덕이는 그런 정권이 안인가요? 포항,울산은 그렇게 당시 야당들이 반대했지만 지금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들 덕에 4만불 도시라고 하는데 일부 희생으로 지금이 있는것은 안인지. 노희찬처럼 반대하는것은 쉽지만 그 것을 설득하고 욕 먹으면서 정책을 펼치는것은 정말 어려울겁니다. 다시 한번 여러분들에게 피해가 최소화 되길 바랍니다. 통제 사회인 공산주의보다 민주주의 사회는 어려운것입니다.

커서님. 원래 커서님께서 쓰신 “김민석도 못지킨 등신 민주당 http://geodaran.com/898” 에 댓글로 달려다가 기회를 놓쳤던 것을 조금 늦었지만 새삼스럽게 포스팅으로 대신합니다. 사실은 커서님과의 안면 때문에 김민석이는 지킬 필요가 없다는 투의 댓글 달기가 그리 쉽지가 않더군요.


어제 민주당 최고위원 김민석이 구속됐습니다. 민주당은 김민석을 포기하면서 사법부와 대립하는 것처럼 비쳐지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핑계를 달았지만, 사실은 그의 구속을 막을 명분이 부족했던 것입니다. 이제 무조건 정권의 탄압을 빌미로 자기 당파 국회의원의 비리를 감싸줄 수 있는 시대는 지나간 것 같습니다.

저는 김민석의 죄과에 대해 판단할 자료를 갖고 있지 않습니다. 그가 실제로 검은돈을 받았는지 여부는 법정에서 가릴 수밖에 없는 일입니다. 그는 최대한 자신을 위해 변호를 할 것이고 검찰은 그의 범법사실을 밝혀 감옥에 오래도록 쳐 넣으려 하겠지요. 그러면 되는 것이고, 그뿐입니다.

그런데 왜 쓸데없이 김민석 이야기를 하느냐고요? 김민석을 통해 변절한 좌파들의 말로를 보는 것 같아 씁쓸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오늘날 유명한 정치인들 중에 변절한 좌파들이 많습니다. 한나라당만 하더라도 김문수, 이재오, 차명진,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인사들이 널려 있습니다. 여기다 요즘 뉴라이트의 수장 격으로 국회에 입성한 신지호를 추가해야겠군요.

그러고 보면 대한민국 정치는 여야를 통틀어 이들 좌파 출신들이 주름잡고 있는 듯 보입니다. 물론 그들은 이제 좌파가 아닙니다. 오히려 과거의 출신을 부정하려는 듯 극단적인 극우 성향을 드러내기도 합니다. 대표적인 경우가 김문수 경기지사와 신지호 의원입니다.

김문수는 과거(1985년)에 심상정(현 진보신당 대표), 박노해(‘사회주의노동자동맹’ 중앙위원) 등과 서노련(서울노동운동연합)을 결성했던 인물입니다. 서노련은 당시 운동권에서도 대단히 급진적 노동운동 세력이었습니다. 그러나 김문수는 이재오와 함께 민중당을 통한 좌파정치세력화 실험에 실패하자 곧바로 한나라당에 입당해서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그는 자기 출신을 부정하듯 한나라당(당시 민자당)이 추진하는 노동법 개악에 앞장서기도 했습니다. 가장 과격하던 노동운동가가 노동운동을 향해 깃발을 꺾으라고 종용하며 탄압하는 처지로 뒤바뀐 것입니다. 역사의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습니다.

신지호는 1980년대 후반 울산에서 활동하던 노동운동가였습니다. 울산 현대중공업 노조위원장 출신이며 87년 노동자투쟁의 상징인 권용목을 뉴라이트로 끌어들인 것도 이때의 인연 때문이었을 겁니다. 그는 한때 지하조직 ‘사회주의자연합’(이후에 ‘한국사회주의노동당’으로 발전)의 중앙위원이며 지역대표였습니다.

그러던 그가 어느 날 갑자기 변절해서 주체사상을 최초로 남한에 전파했다는 ‘강철서신’의 김영환, 맹렬 주사파 출신 홍진표, 최홍재 등과 함께 ‘자유주의연대’란 조직을 만들어 뉴라이트 운동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그 공을 인정받아 한나라당 국회의원이 되었습니다.

그럼 오늘의 주인공 김민석은 어떻습니까? 그는 서울대 총학생회장이며 전대협과 한총련의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전국학생총연합(전학련)의 의장 출신입니다. 그는 또 1985년 미문화원 점거 농성으로 유명해진 인물입니다. 아마 전대협이나 한총련 출신들에겐 거의 신적 존재였으리라 생각합니다.

1985년의 미문화원 점거농성 사건은 NLPDR(민족해방인민민주주의혁명론)을 노선으로 하는 민족해방파(또는 ‘자주파’)가 학생운동의 주류로 등장하는 계기였습니다. 그만큼 학생운동에서 차지하는 김민석의 영향력이 대단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후에 그가 보여준 모습은 매우 실망스러운 것이었습니다.

10여 년 전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광주 518전야제에서 일어난 386 국회의원들의 단란주점 추태 사건으로 세상이 떠들썩했던 적이 있습니다. 상대방은 방북사건으로 유명한 임수경이었습니다. 임수경이 무려 다섯 시간 동안 518 전야제 사회를 보고난 다음 선배들이 있는 곳으로 불려갔는데, 광주의 한 단란주점이었습니다.

그곳에는 김민석, 송영길, 우상호, 박노해, 정범구 등이 있었습니다. 대부분 민주당 의원들이었습니다. 물론 남자들이 모여 단란주점에 갈 수도 있고 경우에 따라서 아가씨를 끼고 술을 마실 수도 있겠지요. 바깥에선 성인군자인 척 하는 대부분의 남자들이 해가 지면 끼리끼리 어울려 그런 밤의 환락을 즐기는 게 요즘 세태라는 걸 부정할 순 없습니다. 조선시대가 아니니까요.

그러나 낮에는 검은 양복에 검은 넥타이를 매고 망월동을 참배하던 그들 386출신 국회의원들이 518 영령들을 추모하는 전야제가 벌어지는 그 시각에 단란주점에서 아가씨를 끼고 노래 부르며 술을 마시고 있었다는 걸 누가 이해할 수 있겠습니까? 그 자리에서 이년저년 소리를 듣고 임수경은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고 합니다. 이 이야기는 그녀가 공개편지를 통해 세상에 까발려 알려진 것입니다.

이들의 정신은 이미 썩어있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김민석은 얼마 후 그 썩어 냄새가 진동하는 적나라한 모습을 온 세상에 다시 한 번 보여줍니다. 바로 2002년 대선에서 노무현의 등에 칼을 꽂을 때입니다. 노무현의 지지율이 떨어지자 그는 탈당해서 정몽준의 품에 안깁니다. 그 이후 김민석은 이인제의 뒤를 잇는 철새정치인에 그 이름을 올리는 불명예를 안았습니다.

그는 영원히 정치판에서 추방되는 듯 보였지만, 열린우리당의 해체와 통합민주당의 출범과 같은 혼란기를 틈타 재기에 성공합니다. 그러나 다시금 위기에 봉착했습니다. 이번엔 돈 때문입니다. 2002년에 그가 정몽준에게 갔을 때도 돈 때문에 그랬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기도 했습니다. 확실히는 알 수 없지만, 그가 살아온 궤적과 정몽준은 너무 안 어울렸기 때문이지요.

제가 보기엔 김민석은 이번 기회에 영원히 정계에서 추방당할 것 같습니다. 만약 법정에서 그의 범죄가 사실로 밝혀진다면 다시 재기한다는 건 거의 불가능한 일이 될 겁니다. 그가 구속되는 모습을 보며 연민을 느끼기도 합니다만, 사필귀정 아니겠습니까?

커서님의 의도가 김민석을 두둔하는 것이 아니라 일관된 원칙과 투쟁성을 상실한 민주당을 비판하는 것임은 잘 알고 있습니다만, 김민석 이야기가 나오니 그저 옛 기억이 떠오르는데다가, 김민석과 같은 사람이 다시는 이 나라 정치판에 나타나지 말았으면 하는 생각에서 몇 자 적어 올립니다. 더구나 김민석은 민주당에도 별 도움이 안 되는 인물입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변절한 좌파 또는 운동권 출신 중에 원래 우익보다 훨씬 극우로 변했거나 아니면 부정부패로 얼룩진 인사들을 가끔 봅니다. 한나라당이나 민주당 같은 보수정치판이란 게 사람의 근본까지 바꾸는 모양입니다. 슬픈 일이지요. 그러나 정말이지 이런 사람들을 두 번 다시 보고 싶지 않습니다.
그런데 걱정이군요. 김민석이보다 더 기분 나쁜 신지호가 요즘 TV에 자주 나오니 말입니다.

커서님의 예리한 글은 잘 보고 있습니다. 계속 건필하시기 바랍니다. 며칠 후 부산대에서 열리는 '정보문화포럼'에서 뵐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럼 이만...

2008. 11. 25.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11.25 0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우리나라 법과 국민은 관대해서.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1.25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광주 단란주점 사건 이후로 김민석은 신뢰가 안가서요... 거기다 2002년엔 완전 쑈 했지 않습니까? 세상 사람들이 모두들 깜짝 놀랐을 겁니다. 단란주점 일이야 술 먹고 실수했다 치더라도, 대선 때 그건 아니었죠. 그런데 사람들은 금방 잊어버리죠. 한나라당 국회의원으로 동아일보 여기자를 성추행해 물의를 빚었던 최연희가 다시 국회의원에 당선된 걸 보면 우리나라 국민들이 얼마나 성적 문란함이나 부패에 대해 무감한가를 알 수 있습니다. 이래서는 아이들보고 똑바로 하라고 말할 수 없지요. 세상 자꾸 이런 식으로 나가다간 그렇게 못하는 사람들만 바보 되는 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2. 최병권 2008.11.25 0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하는인간들 제대로정신상태된놈잇냐 정말대한민국국민들불쌍타 하도물이없어서 도둑질만해쳐먹는인간들을국회나대통령을뽑지 이래서되겠어

  3. 유영욱 2008.11.25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볼때 김민석은 변절자가 아닙니다.
    노무현의 등에다 칼을 꼿은것이 아니고 정몽준과 노무현의 연합을 위해 정몽준과 함께 했던것 같아요..
    김대중대통령님과 김영삼대통령님이 서로 합심을 하지 못하여 노태우대통령을 만들어내게 되었때를 생각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노사모 등에서 노무현후보를 신뢰하고 있었지만 사회적으로 볼때는 힘들다는 분위기 였거든요.
    돈때문에 움직였을지도 모른다는 님의 말씀은 명예회손에 가깝습니다.
    사실이 아닌말을 사실처럼 추측하는것 정말 상처를 크게 주는 일이지요..
    정권을 빼앗기는것이 얼마나 국가의 앞날에 큰충격을 주는지를 김민석을 알았던것 같아요..
    떳떳하기만하면 정권을 빼앗겨도 좋다는 사람들의 가벼움으로 결국 정권을 빼앗겨서 지금의 현실이 되는것을 걱정했던것은 아닐까요?
    김민석은 미래를 바라보는 시각이 있는 정치인인것 같습니다.
    다만 검찰을 정치의 시녀로 보는 시각은 이젠 바꾸어 나가야할 구시대적인 유산이 아닐까요?
    어쩌면 그에게는 그토록 두렵게 다가오는 현실이었는지도 모릅니다.
    예전의 공안검찰의 모습들이 기억되었는지 모릅니다..
    젊은 그를 멀리서 바라보렵니다.

    • 김민석씨의 마음에 들어가셨나요?ㅋ 2008.11.25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음 따로 행동 따로 입니까? ㅎㅎㅎ
      그의 행동은 원칙이 없고,국민을 위해 하는것도 없습니다.
      자기 이익에 따를뿐.

    • 꼴통의 실소 2008.11.25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왕이면 너의 영웅이 곧 김민석이라 하시지 그래?
      유영옥....옳게 배운다는 거, 그거 만만치 않은 거다.
      자칭 똑똑한 정치인이라는 너의 영웅 꼬라지를 보면
      좀 터득하시겠니? 글짓기하기 전에 세상교과서를 살펴
      보시게나... 아니면 일독하시든가.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11.25 14:1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지 않고서야 별다른 이유가 없었다는 말이죠. 그때 이게 웬일냐고 놀라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었겠습니까? 철새놀이가 썩은 보수정치인들만 하는 게 아니었던 거죠.
      솔직히 저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확신은 못해도 그렇게 생각했을 걸요.

    • 강경남 2008.11.25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민석 전의원에 대한 열등감~... 요새 '열등감'이란 말이 심심찮게 쓰이게 되는군...
      그를 변절이라 부르는 이유가, 정몽준 편을 들었다는 거..
      518껀은, 김민석씨를 욕하는 근거로 쓰이곤 하는데,,꼭 그에게만 들이대기엔 그 비판이 불공평하고,, 그 근거가 빈약한 듯하고...
      (자기에 관대하고 다른 이에 살벌한, 말많은 말장이들, 특유의 비난논리도 있겠죠..ㅜㅜ)
      40~50대 가운데 김민석 전의원만한 인물이 참 드물죠.. 그래서 그에게 좀은 더 평가가, 비판이 가혹한 점 있다고 느끼고..

      지난 대선 당시 노무현에 등돌려댄 게, 당시 민주당의원들 거의 다 아니었나?? 열린우리당으로 들어간 이들 외에 거의 다인 거 아닌가? 기득권... 자기가 이해하지 않는 권위에 대한, 모반, 거역.. 그 가운데에 한 사람이 김민석 전의원이지, 꼭 그에게만 평을 가혹히! 할 필요는 없다고 봄..
      대체 누구를 위한 비난인지... 정치인들이 다 그렇지 뭐. 그래오지 않았나?
      한나라당 류에 비하면, 참.... ㅜㅜ

  4. ㅋㅋ 2008.11.25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 좆만한 빨갱이들아!
    빠구리좀 그만 뛰어라
    이게 뭐니 추잡스럽게~
    더러운 빨갱이 새끼들

  5. Favicon of http://sarabande@paran.com BlogIcon 지난시간 2008.11.25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 글 제목 그대로 사필귀정 맞지요
    흠..어쩔수 없는 지지정당 민주당에 가시같은
    잉간 몇이 있는데 그중 선두에 섰던 민새씨 제대로
    걸려 들었네요

    사,필,귀,정 이라 진정 명언 입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11.25 1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수든 진보든 제대로 하는 정치인을 보고 싶습니다.
      어릴때 본 삼국지에서, 적이라도 멋진 장수에겐 존경의 예를 표하는 걸 많이 봤죠.

  6. 꼴통의 구역질 2008.11.25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은 명쾌하게 해명된 것보다도, 무엇인가에 가려
    해명되지 않은 불투명한 것을 보다 더 중요하게 본다.
    김민석의 경우도 마찬 가지다. 그는 <있는 그대로>와
    <감춰진 사실>에 대하여 심판 받아야 한다. 그 결과가
    사필규정이다.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rns BlogIcon darns 2008.11.25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중에 잘못된 것이 있어 바로잡습니다.

    김민석은 전대협 의장이었던 적이 없습니다.
    전대협 이전의 조직인 삼민투의 의장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총련의 전신인 전대협을 <전국대학생연합>이라고 표현한 것도 사실과 다릅니다.
    전대협의 정식 명칭은 <전국대학대표자협의회>입니다.

    전국대학생연합이라는 조직은 90년대 후반에 일부 좌파들이 표방한 반한총련연대의 명칭이기도 하며,
    그 이후 비운동권 학생회들이 구성한 단체의 명칭이기도 합니다.

    사실 관계에 대한 지적이 필요할 것 같아 덧붙입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11.25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대협 의장이 아니라 전국학생총연합(전학련) 의장이었다고 했습니다. 전학련을 전국대학생연합으로 표기한 것은 전국학생총연합으로 고칩니다. 전학련이 85년 4월 전국대학생연대투쟁조직으로 결성되고 그 산하에 삼민투위(민족통일·민주쟁취·민중해방투쟁위원회)를 상설투쟁기구로 두었군요. 이를 발판으로 87년 6월항쟁 이후 전대협이 결성되었지요. 공식적으로는 전대협-한총련이겠으나, 이미 85년에 결성된 전학련으로부터 전대협-한총련이 출발했다는 점에서 전신이라고 한 것입니다. 공식적인 건 아니지만 큰 착오는 없으리라 봅니다. 임수경 씨는 89년 전대협 3대의장인 임종석에 의해 방북 파견 결정을 했군요. 당시 임수경은 학생운동의 전면에 있던 인물도 아니고 따라서 공안의 감시가 미치지 못한 점을 이용했던 것이겠지요.
      지적, 고맙습니다.

  8.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rns BlogIcon darns 2008.11.25 1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김민석이 안됐기도 합니다.
    촉망받는 청년 정치인에서 끝없이 추락하는 그의 모습이 말입니다.

    서울시장 선거때 이명박을 이겼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비리와 부패혐의와 서울시 봉헌 등의 물의까지 덮어버리고 대통령으로 등극한 이명박은 지금 있었을까요?
    모르긴 몰라도 김민새라는 오욕적인 조롱을 받으며 천신만고의 스산한 세월을 보낸 김민석은 없었겠죠.


    하지만 저는 이미 그때 이명박이 서울시장으로 당선될 것을 알았습니다.
    청계천 이슈 하나만으로 말입니다.

    이슈를 선점하지 못하고 방어에 급급한 그의 모습을 볼때 아직 멀었구나 싶었더랬습니다.
    사실 청계천 복원과 생태환경 조성 쯤은 민주당에서 먼저 선점했어야할 화두였는데 말이죠.

    그의 추락은 안타깝긴 하지만 철새정치인이 거물이 되었다면
    오히려 정치판에 더 큰 해악을 미치지 않았을까 싶어서 때론 다행이다 싶게 안도의 한숨을 내뱉습니다.

    이왕 나라를 망치려면 이명박처럼 제대로 망쳐야 국민들이 제 정신을 바짝 차릴테니까요.
    그에 비해, 아직도 김민석은 어설플 따름입니다.

  9. 유영욱 2008.11.25 1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꼴똥의 실소님 말씀이 지나치시군요..
    님보다 제가 더많은 경험과 생각을 했을지도 모르는데
    곧50이 되는 저한테 반말을 하면서 훈계를 한다는것이
    이해하기 어렵군요...
    누구든 자기 의견을 말할수는 있지만 비난하거나 명예를 회손하는
    말을 하는것은 이곳에 댓글을 달수있는 자격이 없다고 보여 집니다..
    우리시대에 후배중에 김민석은 아까운 인재라는 생각 입니다만은..
    말을 조심하셔야 할것 같네요..
    누구인지도 모르고 이렇게 무례할수가 있는지...
    이번은 그냥 넘어가지요..
    조심하시기바랍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11.25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대신 사과드리겠습니다.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김민석이 아까운 인재인 것만은 분명하죠. 그러나 또 반면에 그 아까운 머리로 길을 잘못들었다고 판단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아마 김민석은 저와는 동년배쯤 되겠습니다. 아직 한창 젊은 사람이죠. 신지호는 20대에 잠깐 술을 같이 한 적도 있지만(물론 그때 이미 싹이 좀 보였습니다만), 지금 하는 꼴 보면 열통 터집니다. 세월 탓만 하기엔 너무나 많이 변했더군요. 그리고 좋은 의견 주셔서 감사합니다.

  10. 커서 2008.11.28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2년 당시 누군지 알아주는 사람은 없어도 나름의 분석글을 당시 노무현 홈페이지에 올리면서 저도 게시판에서 치열한 선거전을 치렀죠.

    솔직히 전 당시 김민석으로 인해 노무현진영이 결집하는 건 기분 좋았지만 김민석의 행동은 나름 이해해줄만한 점은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정몽준과 민주당의 연결선이 필요했고 김민석이 그걸 위해 갔다는 것도 어느 정도 일리 있는 행동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가능성은 여러 방면으로 만들어두어야 했죠. 아마 민주당 진영에서도 김민석을 부추긴 사람들이 있었겠죠.

    물론 정몽준에게 먼저 붙음으로서 정몽준 당선의 수혜를 톡톡히 볼 수 있었긴 하지만 그런 수혜에만 초점을 맞춰 정치인을 정치행위를 재단한는 것도 너무 치우친 판단이 아닌가 합니다. 당시 김민석에 대한 쏟아진 비판은 친노진영의 결집을 위해 전략적으로 활용했다고 이해해줄 수 있지만 지금까지 그런 식으로 판단하고 비판하는 건 너무한 공격이 아닌가 합니다.

    정몽준에게 붙은 행동으로 김민석이 유권자들의 의심을 거두지 못하는 점은 김민석이 어느 정도 책임져야 합니다. 하지만 선거전에서 증폭되어 쏟아진 비난은 이제 거두어야할 때가 아닌가 합니다.

  11.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outletazp.com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2013.02.26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나는 노무현을 찍지 않았다. 그러나 나는 노무현이 당선됐을 때 감격해서 동이 트도록 오징어를 뜯으며 맥주를 마셨고, TV에서 흘러나오는 당선방송을 보고 또 보았다. 노무현도 대통령이 될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얼마 안 있어 노무현이 검사들과 대화를 한답시고 TV 앞에 앉았을 때, 나는 또다시 오징어를 뜯고 맥주를 마시며 분개했다. “어떻게 쥐어준 권력인데 그따위 허접한 검사들을 모아놓고 손수 칼을 쥐어준단 말이냐.”

봉하마을 주민이 된 노무현=경남도민일보


'잃어버린 10년', 그리고 '인터넷검열'을 보며 드는 단상(斷想)

그리고 대통령이 된지 얼마 되지도 않아 조중동으로부터 온갖 수모를 다 당하고 마침내 별다른 이유도 없이 국회에서 탄핵되었을 때, “거봐라, 칼 쥐어주었더니 그 칼 내다버리고 잘하는 짓이다.”하면서 조롱했다. 어쩌면 허탈감과 배신감이 나를 사로잡았던 것인지도 모르겠다.

나는 노무현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나는 그가 김대중 정부에 이어 추진한 신자유주의적 경제정책들이 서민경제 파탄의 주범이라고 믿는 사람이다. 한미FTA는 그가 추진한 정책 중 최악이었다. 이명박 정부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으로 인해 수많은 농가가 타격을 입고 국민건강이 위협받는 것도 그 출발은 노무현 정부에 있었다.

한편, 반대로 노무현이 민주주의에 획기적인 기여를 한 대통령인 것도 분명한 사실이다. 무엇보다 그가 대통령이 되는 과정 자체가 하나의 드라마였고, 대중적 참여의 적나라한 모델을 잘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 인터넷 정치의 발달에도 한 몫 기여했을 것이다. 참여민주주의에 대한 새로운 실험은 바로 노무현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을지 모른다.

그럼에도 역시 나는 여전히 노무현의 팬이 될 수 없다. 마찬가지로 민주당도 나의 대안이 될 수 없다. 그들이 한나라당으로부터 진보니 좌파니 하는 오해를 받든 말든 그건 상관없다. 그들이 민주주의를 통해 이루려고 하는 시장자유주의가 내가 생각하는 분배의 정의를 통한 선의 추구와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나라당이 대선에서 승리하고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후에 이들이 방송국을 장악하고 인터넷까지 검열하겠다며 달려드는 모습을 보며 격세지감을 느낀다. 한나라당에게 잃어버린 10년이란 것은 바로 이런 것이었을까? 그들은 그토록 민주주의가 불편했던 것이다. 국민들이 자유롭게 토론하고 비판하고 참여하는 것이 불편했던 것이다.

거짓 선동으로 여론을 호도하며 권력을 장악한 한나라당

지난 대선 내내 한나라당이 외쳤던 구호는 “잃어버린 10년”이었다. 그들이 잃어버렸다는 것은 정권이었을 것이다. 그런데 그들은 정권을 잃어버린 것이 마치 나라를 빼앗기고 독립투쟁이라도 하는 양 국민을 선동했다. 그것은 한나라당 외의 정치세력은 모두 악이라고 호도하는 것과 다름없었다.

BBK주가조작, 위장전입, 탈세의혹을 뚫고 이명박은 대통령이 됐다. 사진=오마이뉴스


이 어처구니없는 선동질은 주로 경상도 땅에서 주효했다. 이 선동질의 선두에서 나팔수 역할을 한 것은 물론 다름 아닌 조중동이다. 경상도 사람들은 마치 집단최면상태에 빠진 것처럼 분기탱천했고, 선거에서 “우리가 남이가!”를 연신 외치며 결전에 임했다. 그들은 바야흐로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전쟁터에 나가는 전사들 같았다.

그리고 그들은 승리했다. 지난 10년 동안, 특히 연이어 대선에 패배한 이후 지난 5년 동안, 그들이 얼마나 이를 갈고 복수심을 불태웠는지는 정권을 탈환(?)한 이후의 행보가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그들은 정권을 잡자마자 이전 정권에서 진행해왔던 모든 정책들을 뒤집어버렸다. 신자유주의적 기조를 유지하며 진보세력과 대립했던 김대중-노무현 두 정권을 좌파정권으로 몰아 붙였다. 그나마 민생안정용으로 만들어놓았던 개혁적 제도들은 모두 쓰레기통으로 들어갈 판이고 일부는 이미 쓰레기봉투에 담아 버려질 운명에 처해있다.

전 세계가 산업화와 개발바람에 파괴된 자연을 회복하자는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이때, 거꾸로 나라의 젖줄인 한강과 낙동강을 파헤칠 대운하 구상을 하고 있다. 당장 저항에 주저하고 있긴 하지만, 이는 엄청난 개발이득을 노린 재벌과 집권세력의 이해가 맞아떨어지는 것이기 때문에 어떤 난관이 봉착해도 반드시 실현시키려고 할 것이란 점을 모르는 이는 아무도 없을 것이다.

또, 남북화해협력을 위한 모든 노력들도 ‘퍼주기’란 이름으로 폄하하고 양측의 정상이 약속하고 서명한 합의서까지 파기하는 국제적 망신을 자초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미국에는 재협상 가능한 쇠고기협정조차 거부하는 이중의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 앞으로 어떤 나라가 이런 정부를 신뢰하고 조약을 맺고 교류를 하려고 하겠는가?

한순간, 촛불이란 장벽에 부닥치긴 했으나 이제 그들은 거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방송도 장악했고, 곧 가장 껄끄럽던 사이버공간마저도 함락이 눈앞에 보인다. 마침 벌어진 유명 연예인들의 연이은 자살은 그들에게 호재다. 이런 기회를 놓칠 그들이 아니다.

그들은 무엇보다 인터넷을 평정하지 못하면 언제든지 정권을 잃을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호시탐탐 인터넷을 장악할 계획을 짜고 실행에 옮기려고 했지만, 촛불이 그 기회를 주지 않았다. 그런데 이제 촛불이 잦아들더니 기대하지 않았던 호재까지 겹쳤다.

여론을 장악하고 영구집권을 꿈꾸는 한나라당

그리고 드디어 그들은 ‘최진실법’이란 이름으로 포장한 ‘인터넷검열제’란 칼을 들었다. 그들이 이 새로운 전투에서 한 번 더 승리한다면 국민들의 입마저도 막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런 다음에 그들은 괴벨스가 했던 것처럼 라디오를 하나씩 나누어주고 자기들 말만을 들으라고 할 것이다.

여론장악과 선동정치로 독재자로 군림한 히틀러


안타깝게도 이와 같이 지난 10년의 세월을 뒤로 하고 느끼는 격세지감은 단순한 감상의 수준을 넘어 시나브로 현실을 압박하고 고통을 강요하게 될 것이다. 칼을 함부로 내다버린 노무현을 조롱하던 그 순간도 어느덧 낡은 앨범 속의 추억으로나 기억하게 될 것이 분명할 듯보인다.

진보진영의 어느 인사는 이 격세지감의 시기를 히틀러의 파시즘을 연상시키는 것은 옳지 못하며 그리 되지도 않을 것이라고 자신 있게 말한다. 그 이유를 “히틀러가 살던 시대와 달리 한국 사회의 지배자인 대자본은 지금 방식으로도 충분히 지배 지속 가능하고 행복하기 때문이다. ‘한나라당 일당독재’의 가능성이야 높지만, 그것은 파시즘이 아니라 한국판 자민당 시대의 개막이지 않을까?”(진보신당 이재영-레디앙) 라는 말로 설명하기도 한다.

글쎄, 그랬으면 얼마나 좋겠는가. 그러나 히틀러도 처음부터 파시스트가 되려고 작정하고 그리 되었을까? 오스트리아 태생으로 화가를 꿈꾸었던 그가 희대의 독재자가 되리라고 처음부터 누가 상상이나 했겠는가 말이다.

히틀러가 죽고 난 후에 연합국 진영의 많은 정치가들도 그의 타고난 선동술과 대중장악력에 대해 연구했다는 걸 보면 시사 하는바가 크다. 전두환이나 이명박이 언론을 장악하는 기술도 알고 보면 원조는 바로 히틀러가 아니겠는가.

방송장악에 이어 인터넷검열제를 시도하는 이명박 정부를 바라보며 전운戰雲을 감지한다. 잃어버린 10년을 외치는 그들에게 국민은 이미 전투의 대상이었던 것이다.

2008. 10. 7.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10.07 0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저의 결론은 - 그들은 이 나라의 국민과 함께 호흡하기를 포기한 무리다 - 입니다.
    안타까운 건 아직도 진실을 보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겁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0.07 0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침부터 이명박 얘기하고나니 갑자기 배가 고파지네요. 이명박이 제발 국밥 말아먹듯 갱제나 말아먹지 말았음 좋겠는데, 현재 스코어로 볼 때 정치, 갱제 다 말어먹는 투런 홈런 때릴까봐 겁납니다.

    • 덜덜덜덜 2008.10.13 0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앞으로 펼쳐질 미래가 너무도 두려운건 나혼자만 인가?

  2. Favicon of http://www.cyworld.com/happyacupuncturist BlogIcon dook 2008.10.07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3. 이영근 2008.10.07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틀러 시대나 북한처럼은 안돼겠지만 일본처럼 될까 걱정 입니다.
    무늬만 보수인 매국,부패세력이 장기집권???

    울 나라 국민 수준이,,,,

    선동과 거짓에 넘어간 많은 사람들,,,,이해가 안됩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0.07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갱상도 사람입니다만, 이 동네가 특히 문제입니다.
      맹목이란 말, 꼭 여기서 나온 말 같습니다.

    • 불멸의이산 2008.10.13 0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상도 특히 대구 경북에서는 두가지를 비판하면 안 됩니다.첫째가 박정희, 둘째가 박정희 정책입니다.
      노인들은 맹목적으로 추종합니다.
      박정희 말만 나오면 눈에 쌍지를 켜고 달려듭니다.
      박정희도 잘한 것과 못한 것이 있는데, 경상도 노인들은 박정희가 한 일은 모두 옳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나라 정책에 무지 합니다.
      한 예로 종부세 때 일입니다.
      노무현 정부가 종부세를 올려서 세금을 더 내야 됀다고 노무현을 욕 했습니다.
      그런데 그 사람은 셋방에 삽니다.
      자기가 더 내는 세금은 없죠

  4. 사과 2008.10.07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경상도지만..
    정말 수치스럽네요...
    한나라당 나올때마다 굴비 엮듯이 엮이는....

    그치만...
    그들에게 날개를 준 건 경상도지만...
    칼까지 지어준 건 서울넘들이라 보는데요...
    어찌...
    한나라당에 그리 몰아 줄수 있답니까??
    그래요..
    경상도넘들은 경상도라 그렇다쳐요...
    서울넘들은 뭔가요??
    다들 귀막고 눈 막고 산 사람들인가요??
    어찌...
    흠 많은 사람을 시장으로...
    참...
    경상도넘들 뭐라지 말고 서울분들 각성이나 하시죠

  5. Favicon of http://loyalty.tistory.com BlogIcon bonheur 2008.10.07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반만, 아니 아주 조금만이라도 국민들이 저들의 속성에 대해 알고 있었다면 지금 이런 결과가 나왔을까요? 정말 처참합니다. 경상도 전라도, 서울... 지역 운운하는 것이 뭐가 필요합니까.

    저는 이 정권과 이 정권이 벌여놓은 일이 결국 한국 사회의 천박함을 집약해서 보여 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누가 이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있을까요.

  6.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08.10.07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옥에 티라고 하면 다른 분들이 말씀하신 것처럼 지역주의적 언급인듯 합니다.
    굳이 그런 내용이 없더라도 훌륭한 글인데, 조금 그렇습니다.

    그래도 어차피 지금을 사는 우리에게 드리워진 현실이자 짐입니다.
    이를 어떻게 해 나갈까에 대해서 좀더 발전적인 고민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0.07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의 전개상 꼭 필요한 얘기였습니다. 앞으론 이런 얘기가 안나와야겠지요. 좁은 나라에서... 답글에서 지역을 언급한 것은 옥에 티가 맞는 거 같네요.
      그런데 지난 총선 때도 마산의 안홍준 의원 진영에서 유사한 얘기(우리가 남이냐?)가 나왔고, 이게 지방지(도민일보, 경남매일 등)에도 기사로 실린 일이 있습니다.
      여전한 문제고, 어쩌면 이 지역에선 우리가 죽을 때까지 안 없어질 고질병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지적 고맙고, 앞으로 티가 안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08.10.07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이쿠 지적은 아니고, 정부권님 말씀처럼 좁은 땅덩이에 지역주의적인 부분들이 많이 아쉬운데, 궂이 좋은 글에 언급하셔서 그냥 지나가는 말로 드린 말씀입니다. 더 좋은글 기대하겠습니다.^^~

  7. 애국시민 2008.10.07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경상도 사람이지만..."
    이렇게 강조하는 의도가 뭔가요?
    내 장담하건데 이런 말 앞 세우는 사람들 절대 경상도 사람들 아닙니다.
    몸은 비록 경상도에 가 있을수는 있으나 그 정신세계의 소속은 전혀 아니지요.
    이럴 때 쓰라고 생긴 말이 "가증스럽다" 라지요. 아마...
    만약, 정말 만약 진짜 경상도 사람이라면 골빈 자들이던가...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0.07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이 지방에 태어나서 이 지방을 벗어나 살아본 적이 없습니다만. 그리고 사람들이 아무리 그래도 실명이든 익명이든 거짓말이야 하겠습니까? 잃어버린 10년이란 선동이 서울이나 기타 지방에서보다 더 심하게 최면처럼 먹힐 수 있었던 건 이유가 있었다고 봅니다. 그 이유를 빨리 해체 시키는 게 나라가 발전하는 길이기도 할 것이고요...

  8. Favicon of http://blog.daum.net/nihao BlogIcon 멋진그대 2008.10.07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글.. 잘봤습니다..

    한나라일당 뼛 속 깊이 들어있는 독재본능, 통제본능의 DNA는 김정일 일당과 똑같습니다..
    백성을 못 믿으니 소통을 홍보와 같은 뜻으로 쓰겠죠..
    그래서 그런 소통=홍보를 효과있게 하려고 언론 장악이나 인터넷 통제 ㅈl랄을 하겠죠..

  9. 전형적인... 2008.10.08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관론자나 방관주의자군요. 훗. 노무현을 안 찍었다, 현 정부는 싫다...뭐 그런...어느 정권이나 어느 대통령이나 당신이 당당하게 지지한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있겠습니까? 없을 겁니다. '누군가를 지지한다.'라고 하는 것은 그만큼의 논리적 공격을 위한 방어를 준비해야 하니까요. 그래서 비관주의자나 방관주의자들은 '나는 누구도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뭔가 잘난 척 말하곤 하죠. 글은 나름대로 읽을만 했습니다. 하지만, 전 당신같은 사람들이 이명박을 찍은 무지한 인간들보다 더 쓰레기 같은 부류의 인간들이라고 생각합니다. 노무현 정권 때 '한미FTA가 최악의 정책이었다.'라고 말하는 글쓴이 님의 얕은 지식 또한 정말 짜증나지 아니할 수 없습니다.




    -비관주의자와 방관주의자들을 분리수거 쓰레기통으로.............-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0.08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해석은 자유니까...
      참고로 나는 이명박을 찍은 사람들이 다 무지하다고 생각지는 않습니다.
      그들 중엔 철저히 자기 계급적 이해관계에 따라 투표한 사람도 많으니까요.
      그리고 "나는 누구도 지지하지 않는다"가 이글의 논지가 아닙니다. 핵심은 이 정권의 여론장악, 특히 방송장악과 인터넷검열을 통한 민주주의 파괴음모에 대한 의견이죠. 그래서 노무현과 이명박의 비교가 필요했던 거고... 핵심과 거리가 먼 몇몇 말꼬리를 붙잡고 늘어지는 건 민노당내 자주파 일부 분들과 비슷한단 인상입니다. 선생님께선 그분들을 잘 모르시겠지만 말입니다.
      어쨌든 한미fta와 미국산쇠고지수입은 나누어 생각할 수 없고, 앞오르도 계속 문제가 될 것이란 점에서 최악이란 제 생각엔 변함 없습니다. 이만...

  10. 2008.10.08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글...댓글 2008.10.08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제가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생각을 약간 달리 해석할 수 있게 도움을 주는 글이었습니다.
    산업화 기준으로 보자면 이명박 대통령의 정책은 맞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잃어버린 10년이란 말도 진보의 탈을 쓴 보수의 기준이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제 문제는 지금이 정보화 시대라는 거죠. 게다가 좁은 학교나 그 반에서도 두 갈래로 나뉠 수도 있는데 한국이라는 큰 개체에서는 또 생각이 다를 수도 있겠죠...
    한.미 fta에 대한 생각도 한번 되새김 해보는 소재였습니다. 하지만 지금 이시대의 상황으로 보면 외교에 대해 좀더 넓게 생각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어서 완전히 나쁘다고 생각치는 않습니다.( 근데 농부들 엄청 고생했죠...)
    마지막으로 최진실법에 관한 글은 공감하고있습니다. 사람의 귀중한 생명이 파괴된 일이기 때문에 함부로 이야기를 하기도 그랬지만 이글을 또다른 관점에서 보자면 네티즌사이에서는 또 이게 인터넷 실명제이야기일수도 있거든요...
    (아무튼 전체적으로 공감하고 추천하나 누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정부권 2008.10.09 0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민주주의는 소통이죠. 다름을 인정하는 것이구요. 지금 이명박은 자기와 다른 모든 것을 빨갱이로 몰고 있습니다. 김대중과 노무현도 빨갱이로 매도하니 진짜 빨갱이가 억울해 하고 있습니다. FTA도 쇠고기협상도 중요한 건 국민과 소통하며 하라는 거죠. 재협상 해라고 하면, 한 번 해보는 시늉이라도 해야죠. 이건 완전 벽창호도 아니고... 조중동은 가만 내버려두면서 방송과 인터넷만 잡아 죽이려고 하는 것만 봐도 얼마나 양심불량인지... 초등학생들도 이명박 욕합니다. 어른들이 가르쳐주지 않아도 동심의 순수함으로 금방 알아채는 거죠.

      중요한 건 민주주의입니다. 민주주의 없는 어떤 발전도 사상누각에 불과합니다. 세계사가 그걸 증명하고 있지요.

      님의 의견 고맙습니다.

  12. 좋은글 2008.10.09 0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봤습니다.
    저는 노무현도 찍고 이명박도 찍었는데
    둘다 헛수고였네요..
    일개 서민이지만 나라가 정말 걱정스럽습니다.

  13. Favicon of http://enormousseo.com BlogIcon Directory Submission Service 2012.05.25 0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에도 역시 나는 여전히 노무현의 팬이 될 수 없다. 마찬가지로 민주당도 나의 대안이 될 수 없다. 그들이 한나라당으로부터 진보니 좌파니 하는 오해를 받든 말든 그건 상관없다. 그들이 민주주의를 통해 이루려고 하는 시장자유주의가 내가 생각하는 분배의 정의를 통한 선의 추구와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14. Favicon of http://www.cheapmichaelkorsy.com/ BlogIcon michael kors wallet 2012.12.30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ghdspainv.com/ planchas ghd baratas resbaló y casi un muerto en el suelo.Bueno, ghd realmente sirve! En serio, convencido ......Decir adiós a regañadientes enero elegante, ghd resto, una tarde, y la diversificación comenzó a prepararse para esta casa de ropa solo después del comienzo de la mañana siguiente.

    ¿Quieres dinero en el largo plazo no puede basarse en la misma cosa, aunque su identidad princesa por ahí, pero sin duda envidia de su negocio en secreto los estilos de aprendizaje de ropa, modificó ligeramente y luego hacerlo y venderlo bajo Way., La independencia de este negocio en casa la ropa pura y simple se verá muy afectada. En cuanto a la rendición de cuentas que dijo, hay una frase llamada ley no es responsable de las masas, un agravio puede castigar si once millones? http://www.ghdspainv.com/ plancha ghd pensado en esa posibilidad, la decisión decisiva para no hablar ropa de casa para iniciar el negocio diversificado.

    Los estilos de ropa interior que se encuentra todavía en el proceso de, parece que este tipo de cosas para hacer todavía un poco difícil para prosperar y, http://www.ghdspainv.com/ plancha pelo ghd intención de empezar desde la promoción de burdel.Los tacones altos de las buenas ventas, pero la persona promedio no puede permitirse el lujo de comprar algunas lagunas, como el concepto de servicio para las personas con ghd, ghd intención de empezar de nuevo así que el servicio para el pueb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