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09.08.30 노무현·김대중 조문하지 않은 김기자를 위한 변명 by 파비 정부권 (12)
  2. 2009.08.21 김대중 서거일에 만난 노무현의 마지막 인터뷰 by 파비 정부권 (20)
  3. 2009.08.19 선덕여왕, 다음주를 예언하는 즐거움 by 파비 정부권 (13)
  4. 2009.07.10 조선일보가 북한에 존재했다면? by 파비 정부권 (10)
  5. 2009.07.05 노회찬, "서민복지동맹만이 MB독재 깰 무기" by 파비 정부권 (10)
  6. 2009.06.19 100분토론 출연 교수들, 팔아먹을 양심은 있나 by 파비 정부권 (34)
  7. 2009.06.05 좌파정권 10년? 그럼 김태호지사도 좌파빨갱이다 by 파비 정부권 (5)
  8. 2009.01.10 짜집기도 못하는 강만수와 학력주의 바이러스 by 파비 정부권 (7)
  9. 2008.10.07 잃어버린 10년? 그들에게 이미 국민은 전투의 대상이었다. by 파비 정부권 (29)
엊그제 김훤주 기자의 글 <내가 노무현·김대중을 조문하지 않을 까닭> 때문에 좀 시끄러웠습니다. 김훤주 기자는 많은 비난에 시달렸습니다. 악플도 많았습니다. 심지어는 인신공격성 댓글도 많았습니다. 익명을 이용한 광기의 수준이 도를 넘었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어떤 분의 말씀처럼, 집단적 광기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특성일까? 이런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사실 이런 경향은 우리나라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일본도 매우 심하다고 합니다. 중국의 경우에 이 집단적 광기는 거의 폭발 수준입니다. 얼마 전 티벳과 위구르 사태 때 서울에서 보여준 중국 극우파 유학생들의 난동을 우리는 잘 기억하고 있습니다. 공산주의 나라의 유학생을 극우파라고 하는 것이 좀 생뚱맞긴 합니다만, 저는 그들이 극우파로 보였습니다. 

사진출처=경남도민일보

민족주의와 애국주의로 무장한 극우세력. 어쨌든 말이 좀 새긴 했습니다만, 저는 모든 지나친 행동은 탈이 난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김훤주 기자가 굳이 '나는 김대중을 조문하지 않았다'라고 말할 필요는 없었다고 생각하지만, 그러나 그가 모두들 조문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위기에서 그런 말을 하는 것은 그의 자유의 영역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사실은 이것이야말로 김대중 선생(!)이 바라는 바가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김대중이 30년 가까이 싸워왔던 바도 바로 이것 때문이 아니었을까요? 그가 생각한 민주주의의 가치가 무엇이었을까요? 우리가 한 사람의 발언을 두고 거의 집단적 광기에 가까운 분노를 쏟아낼 때 김대중 선생이 추구했던 가치들이 하나씩 부서진다는 생각들은 들지 않았을까요?

그러나 저는 많은 사람들의 비난 또는 악플들을 보면서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진정으로 김대중을 평가하고 그의 업적을 제대로 알아주는 사람은 다른 사람도 아니고 김훤주란 사실을 말입니다. 집단적 광기 수준으로 분노를 뿜어대는 지지자들보다 김훤주야말로 제대로 김대중을 추모하고 있구나, 그런 생각을 말입니다.

도대체 민주당이야 김대중이 결단한 혁명적 사회복지에 대해 평가하고 싶은 마음이 별로 없었다고 하더라도―그들의 정체성은 역시 한나라당과 별반 다르지 않은 보수우파가 대부분이다―진보정당들, 민주노동당이나 진보신당의 추모논평을 보더라도 매우 실망스러운 것은 사실입니다. 민주와 평화를 빼고 복지에 대한 평가를 한 세력은 어디에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김훤주는 그걸 했지 않습니까? 조문을 하지 않았지만 그는 김대중의 업적을 제대로 바라보고 공정하게 평가를 해주었지 않습니까? 비난성 악플을 다는 여러분 중에 김대중의 업적 중에 사회복지의 혁명적인 단초를 마련한 사실을 짚어주신 분이 한 분이라도 있으십니까? 제가 좀 과격하게 말씀드리자면, 우리 모두 허깨비들이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하나 더 말씀드리자면, 사실 김훤주는 김대중을 조문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그는 김대중의 지지자도 아니었을 뿐 아니라 그와는 정치적으로 반대편에 서있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는 공인도 아닙니다. 어떤 정당의 당직자도 아닙니다. 그러므로 모두들 조문하는 분위기에서 "나는 조문하지 않았다"고 말해도 아무 문제가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김대중 선생을 조문한 어떤 사람들보다 김대중의 높은 업적을 제대로 볼 줄 아는 안목을 지닌 사람이었습니다. 이쯤에서 제 추억 하나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저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교편을 잡았던 마을에서 자랐습니다. 제가 중학교 3학년 때 박정희는 비명에 갔습니다. 그때 우리 반 부실장이었던 기종이는 대성통곡을 했습니다.

그런데 저는 눈물 한 방울 나지 않았습니다. 슬프지도 않았습니다. 다만, 덜컥 겁이 났습니다. '혹시 전쟁이라도 터지는 거 아닐까?' 그러나 다행히도 전쟁은 나지 않았습니다. 급하게 열린 비상조회에서 교장 선생님은 면사무소에 마련된 분향소에 가서 조문하도록 지시하셨습니다. 네, 제 귀엔 지시였습니다.

물론 저는 조문을 갔습니다. 헌화하고 향을 피우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다른 친구들은 모두들 훌쩍훌쩍 울었습니다만, 역시 저는 울지 않았습니다. 그저 두려웠을 따름입니다. 그리고 며칠 후 그분이 일제시대에 교편을 잡았던 문경국민학교 교정에는 꽃이 피었습니다. 신문에도 났습니다. 모두들 영웅이 비명에 가 하늘이 노한 것이라고 수군거렸습니다.

지난 7월 말, 낙동강 5차 도보기행 때 구미를 지나게 되었습니다. 구미시 해평면의 어느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청국장이 참 맛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식당 건물에서 고향 냄새가 났습니다. 게다가 식당 벽에 걸려있는 십자고상에서 동질감을 느낄 수 있어서 더 좋았습니다. 그리고 벽에 붙어있는 사진과 달력이 또 하나의 향수를 자극했습니다.

달력에 "평화통일의 대도"란 쓴 글이 이채롭다. 박정희가 평화통일의 대도를 걸었을까? 또 김일성은 어땠을까?


박정희 대통령 일가의 사진이었습니다. 박정희가 비록 독재를 하고 민주주의를 압살했지만 경제를 잘 해서 국민들을 배고픔에서 해방시켰다, 이게 많은 사람들의 생각이란 것은 부정할 수 없는 현실입니다. 박정희의 경제개발 정책이 오늘날 결국 대기업 위주의 재벌공화국을 탄생시킨 원흉이다 이런 평가도 있지만, 아직 국민들이 그런 진실에 접근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박정희는 경제개발 정책과 더불어 의료보험제도도 도입했습니다. 그리고 생활보호법도 만들었습니다. 협동조합을 본 딴 농협도 만들었습니다. 이런 제도들은 북유럽을 모방한 제도들입니다. 군사독재의 힘으로 사회주의적 제도들을 이 땅에 수입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박정희가 만든 사회보장제도들은 시혜적인 것이었습니다. 불쌍한 국민들에게 정부가 나누어주는….

그러니 그 범위도 매우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회보장의 효시는 독일의 비스마르크라고 말합니다. 우리가 흔히 철혈재상이라고 알고 있는 사람이지요. 우리나라에 의료보험제도와 생활보호대상자 제도를 도입한 박정희와 유사한 아이러니가 있습니다. 아마 이 두 독재자들이 이런 제도를 도입한 이유도 비슷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박정희가 무늬만 입혀놓은 사회보장제도를 김대중이 혁명적으로 바꿨습니다. 생활보호대상자를 정당한 권리자란 의미의 수급권자로 바꿨습니다. 법 이름도 생활보호법이 아니라 기초생활보장법으로, 즉 국가가 보장해야할 의무가 있다는 것으로 바꿨습니다. 김대중이 결단하지 않았으면 이루어질 수 없는 법이었습니다.

당시 민주당 국회의원들도 반대했다고 하니까요. 그들 중 대다수는 김대중과 달리 한나라당 사람들과 별로 다르지 않은 사람이 많다는 사실은 앞에서도 잠깐 언급한 바가 있습니다. 그래서 김대중이나 노무현이나 어려움이 많았을 겁니다. 그러나 노무현에 비해 김대중이 역시 거목이라고 하는 것은 이유가 있습니다.

김대중은 자기 칼을 잘 다루고 쓸 줄 알았지만, 노무현은 자기에게 주어진 칼을 잘 쓰지 못했을 뿐 아니라 간수도 제대로 못했습니다. 노무현이 만약 탄핵정국 이후 주어진 사상 최고의 권력을 제대로만 썼더라면, 국가보안법 등 악법들을 없앨 수도 있었을 것이고, 민주주의를 완성한 그는 가장 위대한 지도자의 반열에 이름을 길이 새겼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그러지 못했습니다. 그가 우리에게 남긴 것은 아쉬움입니다. 이루지 못한 꿈에 대한 아쉬움. 그래서 늘 공부하며 새롭게 진화하기 위해 몸부림치던 노무현의 죽음이 더 슬픈 것입니다. 거기에 비해 김대중은 충분히 꿈을 꾸었고 또 대부분 그의 꿈을 이루었습니다. 그는 천수를 다했습니다. 

식당과 붙어있는 안채. 할머니가 토마토도 내주시고 무척 고운 분이었다. 어린 시절 생각이 나게 하는 집 풍경이다.


이제 이야기를 마치겠습니다. 박정희 일가의 사진을 걸어놓았던 구미의 어느 시골 식당의 풍경으로부터 저는 어느 영화의 한 장면을 생각했습니다. <웰컴투 동막골>이란 영화였습니다. 인민군 장교가 동막골의 늙은 촌장에게 묻습니다. "큰 소리 한 번 안 치고도 나오는 그 영명한 지도력은 어디서 나오는 겁네까?" 노인이 먼 산을 쳐다보며 조용히 말합니다. 

"그저 뭘 많이 먹이야지 뭐." 네, 맞습니다. 그저 많이 먹여야 합니다. 아프지 않게 해야 합니다. 돈이 없어서 학교에 못 가고, 돈이 없어서 병원에 못 가고, 돈이 없어서 먹고 싶은 걸 못 먹는 그런 사람이 하나도 없는 세상을 만드는 것, 그게 바로 큰 소리 한 번 안 치고도 나올 수 있는 영명한 지도력입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노무현-김대중의 열렬한 지지자들은 정작 보지 못하는 영명한 지도력을 김훤주 기자가 보았다는 거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자고로 정치지도자란 이런 일을 해야된다는 메시지를 던져준 거 아니겠습니까? 이명박이 지금 민주주의를 압살한다고 하지만 이는 역사의 거대한 물줄기에 하나의 작은 소일 뿐입니다.

물결은 휘어지기도 하고 소에서 잠시 쉬어가기도 하지만 결국은 거대한 강줄기가 되어 바다로 갑니다. 중요한 것은 그 물줄기가 얼마나 주변의 대지에 충분한 물을 공급하며 바다로 가는가 하는 것이지요. 저는 김훤주 기자의 목소리에서 그걸 들었습니다. 이런 방식이야말로 지지자가 아닌 그가 김대중을 가장 잘 추모하는 방법이 아닐까, 그런 생각도 해보았고요.

횡설수설 한 것 같지만, 강호제현의 보살핌을 바라마지않습니다. 하하. 저는 김훤주보다 간이 많이 작습니다. 고재열 기자가 말한 맷집도 약하고 말입니다. 마지막으로, 민주당이 두 분 대통령 김대중과 노무현의 사진을 당사에 걸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런 생각이 드는군요. 그런다고 두 분의 유지를 받들 수 있을까요? 

두 분의 생각이 뭔지도 모르면서 유훈을 말한다는 게 어불성설이란 생각이 듭니다. 사진을 거는 것을 나무라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잘 했다고 생각하지만, 노무현이 김대중을 공부했다고 말한 것처럼 제대로 두 사람을 공부하는 것이 도리가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또 다시 강조하지만,

그 공부는 오히려 조문도 하지 않은 김훤주가 제대로 하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이 드는군요. 슬픈 일이지만….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끄러운 기자들이여 2009.08.30 2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이 만약 탄핵정국 이후 주어진 사상 최고의 권력을 제대로만 썼더라면, 국가보안법 등 악법들을 없앨 수도 있었을 것이고, 민주주의를 완성한 그는 가장 위대한 지도자의 반열에 이름을 길이 새겼을 것입니다.
    -이글을 보고 소름이 돋는군요... 결국 당신들의 생각은 민주주의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조차 못하는 거짓 지식인 행사꾼들이군요. 민주주의과정을 생략한체 결과로 모든걸 인정하려는 사학한 딴나라당과 당신들의 정체성이 다를 바가 무엇이죠? 이전 정부에서 그런 개혁의 시도조차 한 정부가 있었소? 그런 과정속에서 정동영과 같은 기회주의자들이 파토내는 과정에서 당신들은 노무현정부를 지지하고 옹호해주었소? 조중동과 싸워기위해 펜대를 잡았소? 정동영같은 기회주의자들 속에서, 국민들과 정치인들에게 과정에 익숙하도록 만들어간 그들의 노력을 어리석고 바보라는 프레임에 갇히도록 방조하거나 주동하지 않았소? 많은 사람들이 항의하는것은 당신들은 방관자였으면서,더러운 논쟁에 나설 용기조차 없으면서, 자기만 깨끗한척하는 꼴이 꼴보기 싫어서 그런거지, 노무현이 처한 현실의 한계를 인정하지 않고, 그보다 나은 대안조차 창조하지못하면서, 진지한 고민조차 하지도 않으면서, 순혈주의자 처럼 행세하는 당신들이 한나라당보다 더 역겨워서 그런거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30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안하지만, 나는 지식인 아닙니다. 공고 출신이죠. 그리고 노무현 정부 때 혹은 탄핵정국 때 내가 무얼 했는지 당신이 아는 바가 있습니까? 내가 그때 아무것도 안 하고 한나라당, 민주당과 더불어 박수를 쳤다고 생각하나요? 그런 소리 마세요. 그리고 난 한 번도 노무현을 지지한 적이 없는 사람입니다. 오히려 그가 집권하고 있을 때 한미FTA반대, 이라크 파병 반대, 노조탄압 반대에 목소리를 냈던 적은 있지만요.

      자, 이런 나더러 왜 그딴 소리 하느냐고 하지는 마세요. 노무현 집권 기간 내내 울려퍼졌던 신자유주의 반대 투쟁의 소리를 당신은 전혀 기억하지 못하신단 말입니까?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무현이나 김대중을 가장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사람들은 애석하게도 당신같은 사람들이 아니랍니다.

      역설적으로 열광적인 노사모가 노무현을 죽였다는 말이 새삼스럽지가 않네요. 소름이 돋는다구요? 나는 당신이 소름 끼치는군요. 그러지 마세요, 제발.

      한가지만 더... 정동영 같은 기회주의자들이 파토낼 때 노무현정부를 왜 옹호해주지 못했느냐고 하시는데, 우리가 왜 그래야 하지요? 남의 집안 싸움에. 그건 열린우리당의 문제였잖아요. 내가 거기 당원도 아니고 아무 것도 아닌데... 참... 하여간... 좀 냉정해지시길 부탁드립니다. 그게 김대중-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을 위한 길입니다. 이런 식으로 나가시면 나중에 정말 남는 거 하나도 없답니다.

  2. Favicon of http://maejoji.tistory.com/ BlogIcon 매조지 2009.08.30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내가 노무현·김대중을 조문하지 않을 까닭>이라는 글을 보진 않았지만, 이 글을 본 것만으로도 그 뜻을 짐작하겠군요. 저도 노무현, 김대중 두 분의 지지자는 아닙니다. 그러나 역대 대통령 누구보다도 훌륭한 점이 많은 분이기에 제 블로그에 조문 위젯을 달고 있습니다. 내릴 생각이 없습니다.

    사람은 자기에게 이롭게 한 사람을 존경하는 법입니다. 역사에 존경을 받는 인물들은 많은 사람에게 이로움을 준 사람들이기도 합니다. 박정희는 많은 약점(자신의 안위를 위해 수많은 동료를 판 것 등)에서 존경받을 가치가 있는 인간이라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청렴성 등도 따지고 보면 18년간 일방적인 언론 플레이로 생성된 이미지가 대부분일 겁니다.

    온라인에서 경상도 사람을 여럿 사귀었는데 박정희에 대한 향수가 전라도에서 김대중을 생각하는 이상입디다.
    그런 점에서 김 기자의 처세는 더욱 돋보입니다. 우리가 지역감정을 극복하려면 나와 생각이 다르면 인정은커녕 이해도 하지 않고 적으로 보는 것은 바꿔야 할 겁니다.

    그런 점에서 더욱 김 기자의 처신은 합당하단 생각입니다.
    저 또한 김대중, 노무현 두 분을 존중하지만, 조문은 하지 않았습니다. 박정희가 동작동에 1,000평이 넘는 공간을 차지하고 누워 있는 것은 죽어서도 국민에게 행패를 부린 꼴이라 봅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30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동감입니다. 저는 김대중-노무현을 지지하지 않았지만, 존경은 합니다. 특히 김대중 선생을 존경합니다. 아마 다시 나기 어려운 인물이라 생각합니다. 조문을 못한 것은 제가 그만한 여유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그랬으리라 생각합니다. 공장에서 아침부터 밤 늦게까지 일하는 노동자들은 더 그랬을 겁니다. 그 친구들 중에도 두 분을 존경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위젯은 달고 싶어도 달 줄 모르니 안 달았습니다.

      제가 안타까운 것은 왜 저 같은 사람에게 자기들 마음을 알아주지 않느냐고 자꾸 화를 내는 것입니다. 우리 마음도 좀 알아주시면 안 될까 그런 생각이죠. 이는 서로 그리해야 하지만 일단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지지하고 만들었던 분들이 먼저 해야 될 일 아닌가 생각 되네요. 제가 만약 그런 처지라면 저는 그리 하겠습니다.

      우리처럼 평생 한 번도 지지자가 아니었던 사람들이 존경심을 표하는 걸 오히려 곱게 봐주면 좋지 않을까, 그렇습니다. 박정희에 대한 평가를 제대로 해주기 위해서도-그의 경제치적은 사실 거의 거짓이라고 봅니다. 그의 집권 말년부터 전두환 초기까지 우리나라 경제는 최악이었죠. 당시 저도 취업하기 어려워 고전했습니다-김대중에 대한 평가를 보다 객관적으로 정확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기자 같은 사람들이 그래서 필요한 겁니다. 모두들 냉정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조문을 못했지만, 조만간 봉하마을에 참배를 하러 갈 생각입니다. 제가 여러 어려움에 봉착해 있는 관계로 운신의 폭이 좁습니다. 그러나 곧 다녀올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저는 노무현 서거 때 정말 눈물을 흘렸답니다. 분했거든요. 그러나 김대중 서거 때는 그러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곧 돌아가실 것을 알고 있었거든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30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참, 그리고 저도 평생 경상도 땅에서만 살아온 경상도 사람입니다.

  3. 뭔가 잘못파악한건데.. 2009.08.30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히 부적절하게 글을 쓴거죠...

    아무도 누가 꼭 조문가야 한다고 한게 아닌지라....그 기자는 글을 아주 솔직하지 못하게 쓴거거든요..

    다 그걸 지적한겁니다...당빠 한 백오십만 조문 했다는데...우리나라 인구는 4천 팔백만이죠..

    그 글을 다시 읽어봐야죠..ㅉㅉㅉㅉ

    그 얘길 하는게 아닐텐데..ㅉㅉㅉ

    도대체 기초생활보장이 큰 업적이라는걸 누가 모르나...

    지가 좌파니까...이건 잘했다 이런거지...ㅉ

    하긴 6.15 같은 건 관심 없을테니...세상을 그렇게 단순하게 보니 지금 진보신당이 저모냥 저꼴...ㅉㅉㅉ

    예를 들면 이런건데...멍청한 좌파는 집권하면 박정희가 되길 원하는 거죠...관료를 완전히 배제할 거고

    지금 이명박 같이 밀어부칠 겁니다..아마...검찰 국정원 국세청을 모두 사용하고 방송을 장악할거에요..

    아마 좌파가 이럴 경우는 한 몇달안에 끌어내려질 수 있죠...지금관 달리...

    똑똑한 좌파는 지난 10년 정도의 일을 할겁니다...최대한 열심히..

    검찰 국정원 국세청을 누구도 노무현 처럼 놓지 못했습니다....김대중도...김대중대통령은 상당히 마키아벨리스트죠

    그니까...국가보안법을 지금 언론악법 하듯히 폐지할 마인드를 가진게 좌파라 이거죠...ㅉㅉㅉ

    그런 짓거리 할 것임...어차피 그 이유로 집권하는게 애초에 불가능하지만..



    정말 민주주의가 뭔지 진보(저는 진보와 좌파를 같이 두지 않습니다만) 가 뭔지 지난 정권때 그 씨앗을 볼 수 있었죠..

    좌파는 이번 쌍용같이 작살이 나면 성찰을 좀 해야 할 듯...그들과 비슷한 처지나 더 딱한 많은 시민들이

    별로 동조를 안했음...그냥 인도주의적으로 심하게 때리지만 마라 정도였지...

    별로 노동탄압같이 안보이던데....

    요새 무서우니까 제대로 파업 한번 못하는 거지...좀 풀어주니까 난리였죠...지난번엔...

    그래놓고 구속자 많이 생기니까...난리치고...노동자 vs 자본 ...으로 밖에 생각못하면

    답이 없는거죠...이번 쌍용 개작살이 그걸 말해줌...그나저나 그 아저씨들 나보다 월급 많은 사람도 많군...

    결국 현실좌파가 비정규직들한테 대안도 못내고 도움도 안됨 오히려...


    한미 FTA 는 나쁜 거니까 안하면됨..이라는 마인드로는 암것도 못함....그러니까 무능하고 무식하다는 소리 듣는거구요...

    한미 FTA 를 누가 나쁜거라고 단정한거야?? 나 월급쟁인데 찬성인데...

    이라크 파병 반대...는 나도 나가서 집회하고 술자리에서 바로 보낼수 밖에 없다...안보내는게 더 멍청한거다..라고 했음..

    결국 지난 정권때 집회해써 쇠파이프 한번 휘둘렀는데 쳐 맞았다 이것임...그럼 고엽제들 심상정이 앉아있는 청와대로 밀려오면 안막을 껀가...ㅋㅋㅋㅋ

    제2공화국때 김대중 대통령이 진보들 생난리 치니까...이렇게 너무 막가면 군대나온다...고 경고했거든...

    그리고 탱크 들어오고 국민 대중은 그걸 지지했거든...ㅡㅡ;;

    도무지 성찰이 안됨...

    그래도 안멍청한 놈은 권영길 잡았으면 엄청 더 해맸을 거라고 겸허히 인정하더만..


    근데...지금 구도는 민주 대 반민주....지난 10년은 유례없는 민주정권이었거든...

    노회찬 말 맞다나 지난 5년은 '48년 이후에 가장 훌륭한 정권 ' 이었음....그걸 잘 이해를 못하겠지만...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31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댓글이 너무 길어서, 제가 다 의미를 파악하긴 어렵긴 하지만, 마지막 말은 저도 들은 기억이 나네요. 노회찬 강연회 갔더니 그런 말을 하더라구요.

  4. 2009.08.31 0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8.31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리 생각합니다. 김기자의 방식이죠. 그는 김대중 지지자도 아니고 민주당 당원도 아니며 열린우리당 당원도 아닌 사람이죠. 오히려 신자유주의에 비판적인 기자요 지식인의 한 사람일 뿐인 거죠. 그런 그의 방식으로 김대중의 업적을 추모한 거라 봅니다. 조문은 안 했지만. 다만, 제목이 좀 과격했지 않았나 하는 점을 저도 인정합니다. 맞습니다. 그러나 그것도 진정한 노사모나 김대중 지지자라면 이해하고 보듬을 수 있는 넓은 아량이 있어야지요. 이 대목에선 그들이 주인(?)이고 우린 객이니까요. 좀 비유가 어설프긴 하지만... 한 나라의 대통령인데 할 수도 있겠지만, 그건 아니라고 보고요. 그런 거라면 이명박, 전두환, 노태우, 박정희, 다 마찬가지 되는 거죠. 하여간 고맙네요. 좋은 말씀...

  5. Favicon of http://www.ghdaustraliab.com/ BlogIcon ghd 2012.12.27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hd outlet princesa era ningún príncipe a rescatar de la conciencia, el hombre esta ignorando completamente el cuello del instrumento de control, se ven muy tranquilo y dijo: "Qué necesitamos, el propósito del grupo no es matar"Captores no natural de la cara de la provocación rehén flagrante no respuesta, si no ha terminado, el cuello ghd estrangulando

    "¿Cómo te atreves!" Vosotros Ling ghd españa outlet y alarmado el momento, la hoja de terminar la larga marcha que Jingbo.También la más mínima cosa no queda. El ghd está apagado en su propio opuesto, toca ver claramente a través de los barrotes, al otro lado del centro de la pieza es bastante amplio pasillo condenado no pueda entrar en contacto con.

    "Qué hijo de puta seco!" ghd cariñosamente llama a los estudiantes de N-largos Xiao finalmente despertó rayo estímulo.cantidad de ghd desvalido pregunto, este tipo es simplemente miserable hasta los huesos.ghd miró al nivel de "VIP" tratamiento contra la puerta de la celda, débil suspiro: "hey, ¿cómo mi personaje sigue siendo baja para que Xiao calaña Zehui sé, tengo que reír a dibujar en el pasado no puede ser."

    http://www.ghdhairstraighteneraw.com/ http://www.ghdhairstraighteneraw.com/

  6.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b.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 'naturale, dal momento che non si vuole far sapere a tutti che questo vi aiuterà a risolvere." Due del gioco abaco bene, a patto che gli altri non sanno capacità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dopo di loro più probabile."Che Vorrei ringraziare il fratello due." La hermes ringrazia rapidamente

    "Che tipo, questo è anche un bene per noi, il futuro si potrebbe anche chiedere di aiutare, che la musica il tempo, non si può rimandare."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non nascondono le loro vere intenzioni, molte volte, l'interesse in più persone facilità."Ah aiutare la hermes sarà di aiuto."

    «Be ', stiamo parlando di mettersi al lavoro,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prezzi devi eventuali piani?" "Ah ...... musica, trascorrere la vostra fretta di vendere?" hermes non rispose, ma ha fatto una domanda."Non molto urgente? Come?" hermes anche se alcuni inspiegabile, o risposta.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7. Favicon of http://www.casquemonsterbeatsxr.com/ BlogIcon monster beats pas cher 2013.01.06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u" på skärmen ordet flimmer, jag svarar inte, och hängde. Jag vill inte att han och jag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konflikt. Förhållandet mellan skådespelaren och regissören är som förhållandet mellan vinstockar och träd. Juni Gu höll en stor stjärna, och jag har för många hermes kontakt. Från konflikten, är alla inte bra.

    Återigen ser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tid till nästa vecka. Hans sjukdom hade botats, vill komma är, trots allt, Li Anning ta väl hand om, inte bråttom upp helt återställd motiverad. Vi satt på parkens gamla ställning tid kommit till slutet av året, är vädret mer kallt, särskilt i utomhus. Jag gick till händer som gas, såg hermes proven noggrant.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nickade med tillfredsställelse: "Översyn av två personer att göra mer med mindre, men effekten av en person är också mycket bra om du är sjuk, men översynen av effekten är faktiskt mycket fantastiskt.".hermes ögon lyste upp, droppade såg på mig: "det är något annat."

공교롭게도 김대중 전 대통령이 돌아가시던 날 알라딘으로부터 책을 받았다. 오마이뉴스 대표 기자 오연호 씨가 쓴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였다. 나는 김대중 지지자도 아니며 노무현 지지자도 아니었다. 물론 지금도 아니다. 나는 진보신당 당원이며 그들에 대해 매우 비판적이다. 나는 과거에 노동조합운동을 했던 이력으로 김대중-노무현 정부가 추진했던 신자유주의 정책을 아주 못마땅해 하는 사람이다. 그럼에도 나는 그 두 분을 존경한다.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 - 10점
오연호 지음/오마이뉴스


나는 김대중이 대통령이 당선되었을 때,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의 평화적 정권교체를 달성했을 때, 정권 창출 과정에서 벌여졌던 모든 불미스럽고 마땅찮은 사정들에 불구하고 내심 박수를 쳤었다. 노무현이 대통령에 당선되었을 때는 그를 찍지 않았음에도 밤새 술을 마시며 TV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새벽 동이 트도록. 정치 9단이라는 김대중의 노련함과 아마추어처럼 보이지만 뚝심으로 정면 돌파하기를 마다 않는 노무현에겐 모두가 존경할 수밖에 없는 공통점이 있다.

그들에겐 일관된 철학이 있었던 것이다. 그들은 하나의 길을 걸었다. 비록 그 길이 내가 생각하는 길과 많은 부분 다를지라도 그들은 굳건했다. 김대중은 납치와 사형선고로 두 번의 죽을 고비를 넘겼다. 노무현은 끊임없이 조중동과 시장권력으로부터 테러를 당했다. 그 두사람이 걸어왔던 길은 고난의 길이었다. 나는 그들의 굳건함이 사랑스럽고 존경스럽다. 노무현은 김대중을 공부했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된 후에도 늘 김대중을 공부하며 그의 흔적을 찾았다고 이 책에서 말했다. 

노무현의 말에 의하면 김대중은 천재다. 노무현은 스스로 창조적이려고 노력했지만 결국 그것은 김대중이 이미 준비하고 예비한 길이었다고 했다. 오연호 기자가 노무현에게 질투심 같은 건 없었느냐고 물었지만, 노무현은 가벼운 웃음으로 받아 넘겼다. 노무현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던 대로 매우 솔직하고 소탈한 사람이었다. 그런 사람에게 질투심 같은 것은 자리할 공간이 없다. 그는 김대중 정부 덕분에 참여정부가 열매를 따고 있다고 말할 정도였다. 

나는 노무현의 인터뷰를 읽으면서 그이야말로 천재라는 생각이 들었다. 진정한 천재가 아니고서는 자신을 낮출 줄을 모른다. 자신감으로 자기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고서는 자신을 낮추는 방법을 모른다. 노무현은 그걸 아는 사람이었다. 노무현의 말에 의하면 김대중이야말로 이 시대의 가장 탁월한 정치가였지만, 그가 빛나는 것은 단지 그것 때문이 아니라 누구도 따라오지 못할 뛰어난 정책능력 때문이다. 

노무현은 이미 김대중이 1971년 대선에 뛰어들 때 내놓았던 4대국 보장론이나 통일정책을 매우 파격적인 것이었으며 당시 세계 정세를 꿰뚫지 않고서는 나올 수 없는 것이며 매우 천재적인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이런 평가는 오연호 기자의 해석처럼 김대중을 제대로 공부하지 않고서는 절대 나올 수 없는 것이다. 조중동 등으로부터 김대중의 준비된 대통령이란 수사에 비유해 준비 안 된 대통령이라는 혹평을 들었지만, 그는 충분히 준비했던 것이다.

그런데 노무현은 어떻게 해서 대통령이 되었을까? 아니, 무엇 때문에 대통령이 되려고 했을까? 거기에 대한 노무현의 진술은 책 속의 어떤 이야기들보다도 파격적이었다. 역시 노무현은 꾸밈이 없는 사람이었다. "내가 대통령에 출마한 것은 그러니까 이인제 씨 때문이에요." 나는 눈을 의심했다. 무슨 이런 황당한 말씀이. 무슨 원대한 이상과 포부를 말씀하셔야지 기껏 이인제 때문에 출마를 결심했다니…, 그러나 그건 사실이었다.

노무현은 앞서 자기가 국회의원이 된 것도 국회의원이 되려고 된 것이 아니고 군사독재정권에 맞서 싸우다 보니까 그냥 어떻게 그리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랬을 것이다. YS가 변절해서 노태우의 민정당과 합당해서 민자당을 만들었을 때 국회의원 되는 게 목적이었다면 그를 따라갔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정의를 선택했다. 그가 볼 때 김영삼도 원칙 없는 변절자였던 것이다. 그는 나중에 김대중과 하나가 되었다.   

그리고 부산에서 계속된 낙선의 쓰라림을 맛보았다. 종로에서 민주당 간판으로 국회의원 뺏지를 달았지만, 다시 부산으로 내려가 또 한번의 고배를 마셨다. 이런 그를 두고 많은 사람들은 승부사에다 바보라는 이름을 얹어주었다. 그에겐 일관된 원칙이 있었던 것이다. 민주주의. 한국의 민주주의는 지역구도를 타파하지 않고서는 요원하다는 사실을 그는 알았던 것이다. 그런 그에게 이인제는 기회주의의 표징이었다. 그는 변절을 밥 먹듯 하는 원칙이 없는 사람이었다.

그래서 노무현은 이인제 같은 사람이 민주당의 대선후보가 되어서는 이 나라 민주주의의 장래가 암울해질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한다. 이인제는 97년 대선에서 이회창에게 한나라당 경선에서 지게 되자 무소속으로 나와 3등을 했다. 그리고 다시 민주당으로 당적을 옮겨 2002년 대선에 도전장을 던진 인물로 노무현의 눈으로 보면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였다. 그리고 당시 그는 유력했다. 노무현은 이인제를 이겨야겠다고 결심했다.

노무현이 대통령이 되었을 때 일부에선 이렇게 말했다. "노무현이도 대통령이 다 되고. 이거 나라가 어떻게 되려고." 전여옥 같은 사람은 아예 노골적으로 현직 대통령이던 노무현을 비하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대학도 나오지 못한 노무현이 대통령이 되었다는 사실이 그들에겐 참기 힘들 만큼 치욕적인 상황이었다. 김대중-노무현이 만들어놓은 민주주의 공간에서 그들은 상고 출신 운운하며 대통령을 모욕하기에 주저하지 않았다. 

그러나 바로 '노무현 같은 사람'이 대통령이 될 수 있었다는 그 사실이야말로 한국 민주주의의 발전을 상징하는 것이 아니었을까? 사실은 '노무현 같은' 사람이었기 때문에 흔들림 없이 자기 원칙에 충실할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 '노무현 같은' 사람이었기 때문에 국민을 가까이 하고 벗이 되고자 할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 탁월한 정치적 식견과 감각은 사실은 '노무현 같은'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이 아닐까? 이인제나 전여옥 같은 학벌 좋고 똑똑한 사람들은 절대 넘볼 수 없는 경지다.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의 서문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추도사다. 이 추도사는 원래 노무현 전 대통려의 영결식에서 하려고 했던 것이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의 반대로 할 수가 없었다. 김대중은 이런 이명박 정부를 어이없다고 했다. 그는 마음속에 간직한 추도사는 하지 못한다고 해서 없어지는 게 아니라고 했다. 그는 영결식장에서 하지 못한 마음속의 추도사를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의 추천사로 대신했다. 그는 이 추천사의 마지막을 다음과 같이 썼다. 

"우리가 깨어있으면 노무현 전 대통령은 은 죽어서도 죽지 않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죽기 전에 심상정 진보신당 전 대표와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자신이 만든 사이트 <민주주의 2.0>에 한미FTA 재협상을 해야한다고 올린 글에 심사정이 시비를 건 것이다. 심상정이 노무현에게 한미FTA의 당사자로서 결자해지를 촉구하며 고해성사를 요구했던 것이다. 노무현은 이틀에 걸쳐 심상정의 공격에 반론의 편지를 썼다. 이때 노무현은 자신을 신자유주의자로 규정하는 진보진영에 대한 섭섭한 감정을 여과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토론은 더 길게 이어지지 못했다. 이후에 오래지 않아 검찰의 수사로 표적이 된 노무현은 "더 이상 책을 읽을 수도 글을 쓸 수도 없는" 식물 상태에 빠지게 되었다. 심상정과 인식의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토론을 종결하는 것에 아쉬움을 표하며 "좀 더 유능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나름의 고해성사에 대신한 솔직한 노무현을 이제 우리는 영원히 볼 수 없게 되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만약 노무현이 이토록 허망하게 죽지 않고 살아서 우리와 호흡하고 토론하고 실천하며 그가 말한 것처럼 정치권력을 넘어서는 시민권력의 전형에 다가가는 새로운 시도들을 계속 할 수 있었다면 그가 아쉬워했던 '인식의 차이'를 뛰어넘는 어떤 무엇을 만들 수 있지 않았을까? 물론 역사에 가정이란 없다. 그러나 그럼에도 '노무현 같은' 걸출한 인물이라면 가져봄직한 기대임에는 틀림없다. 그는 정체하지 않고 늘 공부하며 진화하는 거의 유일한 정치인이었으니까.

노무현이 봉하마을에서 만든 홈페이지의 이름이 <사람 사는 세상>이었던가? 아마 그가 가장 좋아하는 노래 중 하나도 "사람 사는 세상이 돌아와… 너와 나의 어깨동무 자유로울 때…" 이렇게 시작하는 거였다고 들었다. 그 노래는 나도 좋아하는 노래다. 내가 20대였던 시절, 노무현은 우리 마을 파업현장에 온 적이 있다. 그는 당시 국회의원이었는데 다른 정치인들과 달리 연설하고 곧 바로 사라지는 그런 사람이 아니었다. 뒷풀이에 남아 난장에서 막걸리를 나누어 마시던 그는 싱싱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로 온 나라가 슬픔에 빠져있다. 올 한해에만 세 분의 뛰어난 지도자가 세상을 등졌다. 김수환 추기경, 노무현 전 대통령 그리고 김대중 전 대통령까지. 노무현의 말처럼 "삶과 죽음이란 그저 자연의 한 조각"에 불과한 것이겠지만, 그래도 심사가 그리 편하지 않다. 이명박 씨가 대통령에 당선되고 제일 먼저 일어난 일이 숭례문 화재였다. 그때도 무언가 심상찮은 느낌이 들었지만, 지금 생각하니 더욱 예사롭지 않은 일이었다. 물론 말도 안 되는 상상이지만….

그런 엉터리 같은 상상을 하게 만드는 아름답지 못한 세상이 한심하고 슬프다. 마지막으로, 노무현은 바보가 아니었다. 오연호 기자도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제 1장의 제목을 <바보를 보내다>라고 썼지만, 그러나 노무현은 바보가 아니다. 그는 원칙에 투철했을 뿐아니라 예지력도 갖춘 뛰어난 지도자였다. 그는 김대중을 천재라고 했지만 그도 역시 천재였다. 그는 안목이 있는 사람이었다. 그는 천수를 다 하지 못했지만 역사에 영원히 사는 길을 택했다. 

그가 존경했다는 링컨처럼….           파비                 
본 도서 리뷰는 TISTORY와 알라딘이 제공하는 서평단 리뷰 포스트입니다.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 - 10점
오연호 지음/오마이뉴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dos 2009.08.21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흉한 일이 벌어지기 전에, 그것보다는 자잘한 흉사가 연이어 터져 마음의 대비를 하게 해준 다음에 진정한 흉사가 터집니다. 대표적인 게 김영삼 집권때죠. 두 전직 대통령의 죽음이 단순한 죽음으로는 여겨지지 않는게, 온갖 재난사고 이후 IMF를 맞은 그때처럼, 이제 더 엄청난 뭔 일이 터질 것인가 생각하며 모골이 송연해집니다.

    • Favicon of http://neuhanbom.tistory.com/ BlogIcon 늘한봄 2009.08.21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체 얼마나 큰 일이 오려고 민주 대통령 두 분이 모두 하늘로 가버리신 걸까요. 왠지 두렵습니다..

    • 파비 2009.08.22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벌써 아주 흉한 일은 일어났지요. 지금 대한민국 경제도 이미 공황상태에 빠졌다고 진단하더군요. 물론 제 판단이 아니고 저명한 경제학자들의 이야깁니다. 공황보다 더 흉사가 어딨겠습니까.

  2. 쌍창워라 2009.08.21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부분의 김대중대통령의 '노회한'이라는 말은 맞지 않는군요

    • 파비 2009.08.22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네요. 노련함으로 고쳤는데 어떨까요? 역시 단어를 고르는 일은 참 어렵군요. 더 좋은 말이 생각 안 나네요. 제 한곕니다.

  3. 솔사과 2009.08.22 0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마음의 유일한 그리고 영원한 대통령...
    진솔한 분이셨기에 존경했는데...
    너무 일찍 가셔서 화가 나요. ㅜ,ㅜ

    • 파비 2009.08.22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에 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추천사의 마지막 구절을 새기시면 좀 위안이 되지 않을까요?

  4. 김정길 2009.08.22 0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대중님,노무현님 두분다 존중합니다

    그러나 심상정님의 한미FTA는 결론이 ~~~

    IMF의 징그런 요구를 물리치진 못한 결함은 잇습니다

    명박이야 사람 같진 않으니 ~~~

    삶이란 지옥 이지요 저승에서는 행복하시고 즐거운 일만 잇기를 영생하소서

    • 파비 2009.08.22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분 모두 훌륭한 분들이었죠. 역사에 남을 겁니다. 심상정 진보신당 전 대표와의 토론 부분은 이 책에서 주요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한미FTA와 미국에 대한 노 대통령의 생각을 읽을 수 있는 좋은 인터뷰 자료라고 생각합니다. OECD, WTO 등 생각할 부분이 많은 것 같습니다. 우선 "미국의 컴플렉스로부터 벗어나라!"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은 매우 의미가 심장합니다. 새겨들을 만한 말씀이죠. 아쉬운 점은 노무현과 심상정 또는 노무현과 다른 진보인사들과의 토론이 계속 이어졌으면 하는 것입니다. 이젠 불가능한 일이 되었지만, 다른 방법으로 계속되어야 할 일이라 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책상에 마지막까지 펼쳐져 있던 책 이름이 "유러피안 드림"이었다는 대목도 매우 의미가 있지요. 유러피안 드림은 아마 유럽의 사회민주주의를 연구하는 책이었을 텐데 그분은 마지막까지 드림을 찾아 많은 독서를 하셨지만, 이젠 남은 자들의 몫이 되었죠.

  5. nijinsky 2009.08.22 0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님의 진솔한 마음이 묻어 나네요.

  6. 여르~ㅁ 2009.08.22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노무현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아리고 기운이 빠집니다,,
    너무나 진솔한 우리의 대통령,,
    어떤분이 노무현대통령과 김대중 대통령이 아마도 전생에 부부였나보다느
    말에 왠지...

    대한민국의 유일한 야당 대통령이 돌아가셨네요..
    대한민국의 가장 자랑스럽고 존경스러운 두분이..

    요즘은 모든것이 씁쓸하고 서글퍼 집니다,,
    잘읽고 갑니다,,

    • 파비 2009.08.22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장일이 내일이군요. 그래도 힘 내세요. 그게 그분들이 바라는 바겠지요.

  7. 멋지다심슨 2009.08.25 0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의 좋은 리뷰와 뛰어난 식견 잘 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imgiggs.tistory.com BlogIcon 긱스 2009.10.19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가는 독후감입니다. 구입해서 읽어본책이라, 더더욱 기억에 남습니다.

  9.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pursesx.com/ BlogIcon cheap michael kors handbags 2012.12.27 1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e travaille dans quelques façons de raisins, mais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lisseur ghd discount est juste pour bavarder.He Li a vu le GHD un peu surpris, puis sourit doucement, mais le sourire, mais avec alert.Why elle dit GHD, méfiez-vous de?Holli pause, sur le bord de la GHD est également très étrange: ". Bonjour comment mettre fin soudainement demandé à la"

    Je quoi? De son aigre cette expression, la crois pas que j'aime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ghd lisseur! Aussi, elle me connaissent et peu Tian pose.Si c'est le cas, juste la laisser au large de la notion de fierté cloud.So GHD est allé vers le cloud fiers, à, a tiré son bras, en disant: "rentrer à la maison, peu Chen envoyer leur mois unitaire, les journées fiers disparu, petit Tian est occupé, donc, vous la peine d'envoyer à la maison GHD, GHD sommeil. "

    "Vous le cochon!" Fier de nuage contrecœur hocha la tête, «vous les gars sont à survivre à la dix points." Avec leur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fer a lisser ghd pendant une longue période, aussi connu horaire GHD, neuf d'aller au lit la nuit sur time.Because serait également j'aime faire les choses que vous faites les choses discrètement.

  10.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c.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rmes väskor drar ut nycklarna på bordet snabbt som rekvisita, "Vet du en vän av TV? där har du bilnycklarna?""Kontakta en skola flicka, men hermes egen bil för att plocka upp, du är upptagen och inte kan gå, körde jag hjorden," Jag tittade på de män runt besättningen, "Vem är den mest upptagna, gå med mig rörliga ljud. "

    Flera personer sade "väskor online'm går snabbt."Men tydligen täcka hermes ljud, "Jag följer med dig."hermes rynkade pannan, den första invändningen, "du kan inte gå, du är en skådespelare. slutligen även på linjerna."Jag tog tag i de stora att Guo händer bilnycklar, och rusade för att öppna utanför lutad mot sidan av vägen Jeep, hamnade i förarens stol. hermes sitta på andra sidan till. Kallt på vintern, lanserade jag gasreglage väntar förvärmning handen håller ratten, erfarenheterna av det slag känner att njuta hålla ratten.

    Lyckligtvis, orsak fortfarande titta på handväskor online Presstång tonen påminde honom, "stadigt fäst, bilbältet på sig."Han lydigt gjorde, men lite vandra synfältet för mig, hermes, kommer du öppna terrängfordon. "Jag tittade rakt fram och "ah" gråta, kasta honom en mobiltelefon: "Om hermes samtal du svarar."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11. Favicon of http://www.cheapbootsforsaleb.com/ BlogIcon cheap ugg boots uk 2013.01.06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en smidig föräldern för det mesta med I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tal sagt att det verkligen är första gången jag såg två av dem komma överens. Två personer om inte mer, bara vid beställning något samtal förmodligen är på väg att äta vad ämnet, bara smidig föräldern säga, jag lite överraskad av frasen "disken inte sätts peppar", höjde huvudet och hermes något på det visuella. "Nyligen mage är inte så bra." Hon förklarade för mig, kunde inte äta någonting. "

    Jag försiktigt "ah" gråta, inte undra på att varje gång jag ser henne att känna hennes ansikte en gång blek än tidigare. Men nu kunde hon inte komma ihåg vad ord och berättade för henne att äta ordentligt? Hon behöver inte mig berättade det. "Kort sagt, höjer du en bra kropp."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nickade, min hand trångt.

    Hon är klädd i en ljus klänning, vet inte vad texturen, men jag känner att materialet lätt som ett moln. Rep håret på baksidan av huvudet, men hon hade inte tala om unga, men de ansiktsdrag hos sofistikerade tio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kan jämföra.Jag nickning spelar bra flicka, sade hermes öppning: "Jag hörde din far fossila och experimentell utrustning presenteras på museet" kan beskrivas som ingen vind vågor nämna min far framför sin far och styvmor, är verkligen inte rädd för förlägenhet.

  12.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bagsx.com/ BlogIcon cheap michael kors handbags 2013.01.08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http://www.planchasghdk.com/ ghd, y es que las reglas no son. Lingfei usted es como es? Cómo qué tipo de personas al emperador en frente de cuello? Ven este frente drag ghd que están gritando que las normas arriba y abajo de la jerarquía pensamiento reina sólo una ghd un crespón de mirto matón, uno es una mala persona, inflamación del corazón terriblemente. A pesar de que yo era una mala persona, pero también rueda vano de hacer declaraciones irresponsables en esta mirada de la muchacha salvaje sabía la Reina frente a una ghd contar con un crespón de mirto,http://www.planchasghdk.com/ que se llama pueblo Lagerstroemia llamado, te ves bien con mis chistes no es !

    El movimiento Qianlong frente http://www.planchasghdk.com/ ghd españa tan loco furioso, el punto de interés se acaba de ir. Ghd orientación tronó en voz alta: "Esto es lo que está fuera de su mente, ¿cómo puede haber ninguna regla chica salvaje Lingfei usted con una ghd que no hay pensamiento para enseñar sus reglas palacio Miré el? ghd buen estado de salud, las cosas que perjudican a Yongqi se hace, para el poco dinero ghd, le dijo que regresara al bien. "

    Lingfei miró todo esto no se prevé que el mirto crespón seguido http://www.planchasghdk.com/ plancha pelo ghd no es la misma persona, parece que ghd dése a la fosa muerto. Pero esto deja que el mirto y la Reina o algo insatisfecho, por lo Lingfei rápidamente se arrodilló y confesar su pecado: "El emperador está supervisión Chenqie que el atrabiliario nada ghd, frente al mirto crespón puede estar en deuda con él con amabilidad llena Ghd uno. sola mujer, pensando sin dinero, sólo tomó hermanas juradas de pago. Parece que mirto princesa o desprecio, sino de volver o no correctamente se llama el esfuerzo ghd, ghd poco, si algún personas con segundas intenciones, llevó el mensaje del palacio ghd espionaje, por favor, el emperador pensó dos veces. "

덕만의 무기, 예언은 예언으로 이긴다

선덕여왕을 보는 재미중에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 것인지를 맞춰보는 재미가 제법 쏠쏠하다. 사실 드라마 선덕여왕은 골든벨에서 학생들이 푸는 퀴즈를 같이 풀며 즐기는 시청자들의 심리를 잘 꿰뚫고 있는 듯하다. 선덕여왕 제작진은 이런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미리 퀴즈의 답을 슬며시 흘리는 전술을 쓰기도 한다. 사다함의 매화가 그랬고, 비담의 김남길이 그렇게 이용되었으며, 김춘추 역의 유승호도 역시 그랬다.  

그러나 선덕여왕을 보면서 가장 궁금한 것은 뭐니 뭐니 해도 미실이 어떻게 무너질까 하는 것이었다. 미실이 무너지기 위해선 첫 번째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 덕만공주의 복권이다. 그러나 덕만공주가 복권되기 위해선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 있다. 바로 예언, 쌍생의 저주다. 진평왕이 미실 앞에서 떠는 이유이며 덕만이 사막에 버려진 이유, 성골남진의 예언이다. 이 예언이야말로 이 드라마가 처음부터 끝까지 신비한 힘을 잃지 않도록 만드는 마력 같은 존재였다.

사실 나 역시 많은 시청자들이 그러하듯 쌍생의 저주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작은 퀴즈문제를 풀어가는 데 재미를 느꼈다. 그러나 무엇보다 궁금한 것은 역시 저주를 어떻게 풀까 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마침내 오늘 드라마 선덕여왕 예고편에서 그 힌트가 나왔다. 어출쌍생 성골남진의 저주를 깨뜨릴 새로운 예언이 발견된다는 것이다. 물론 다음주에…. 

나는 뛸 듯이 기뻤다. 쌍생의 저주를 깨뜨릴 새로운 예언, 예언은 예언으로 제압한다, 나는 이미 진즉에 이 사실을 예언(?) 하지 않았던가. 혹시 나의 선덕여왕 후기를 꾸준하게 읽어주신 신실한 독자들이라면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7월 29일자 <선덕여왕, 쌍생의 저주는 언제 어떻게 풀릴까?>에서 쌍생의 저주를 푸는 방법으로 나는 두 가지를 말했다. 하나는 천명공주가 죽는 것이요, 다른 하나는 새로운 예언을 만드는 것이라고. 

http://go.idomin.com/288  선덕여왕, 쌍생의 저주는 언제 어떻게 풀릴까?

이제 바야흐로 덕만의 정체가 드러났다. 어출쌍생의 저주가 다시 나타난 것이다. 지금까지 모두 쉬쉬하며 숨겨왔지만 이제야말로 피할 수 없는 운명 앞에 모든 것이 내던져졌다. 어출쌍생이면 성골남진이라. 대등 을제는 진평왕에게 왜 덕만을 땅에 묻어 어출쌍생의 저주를 자르지 않았느냐고 다그치고 미실도 덕만의 실체를 눈치챘다.

어떻게 할 것인가? 덕만과 천명은 이 난국을 어떻게 돌파할 것인가? 문제의 쌍생의 저주를 어떻게 풀 것인가? 여기에 대한 답은 현재로선 아무도 모른다. 가장 확실한 방법은 둘 중 하나, 즉 천명공주와 덕만공주 중 하나가 지금이라도 죽으면 될 일이다. 덕만은 선덕여왕이 될 인물이니 당연히 죽어야 한다면 그것은 천명의 몫이다.

그러나 그건 지금까지 보여준 선덕여왕의 주제의식에 맞지 않다. 이 드라마의 주제는 사람이다. 사람을 얻는 자가 천하를 얻는다. 미실은 사람을 죽여 사람을 얻지만, 덕만은 사람을 살려 사람을 얻고 결국 미실을 이긴다는 게 주제다. 그렇게 본다면 쌍생의 저주에 굴복해 천명이 죽는다는 것은 이 드라마의 주제 설정과 어울리지 않는다.  

그러므로 남은 해답은 하나다. 덕만이 새로운 예언을 만드는 것이다. 어출쌍생 성골남진의 예언도 결국 사람이 만든 것이다. 미실도 말하지 않았던가. 하늘의 뜻은 없다고. 있다면 오로지 미실의 뜻만이 있을 뿐이라고. 천문을 아는 미실이 하늘을 이용해 예언을 퍼뜨리고 계시를 만들었던 것이다.  

덕만이 서역의 상인들 틈에서 천문을 익혀왔다는 사실, 그녀에게 정광록이 있다는 사실은 무엇을 말하는가? 미실에게 대적할 사람은 북두의 일곱별이 여덟이 되는 날 온다고 한 예언은 또 무엇을 말하는가? (아무리) 덕만이 사람을 얻어 천하를 다스릴 조건을 갖춘다 하더라도 쌍생의 저주를 풀지 않고서는 결코 왕이 될 수 없다. 

천명이 죽든, 새로운 예언을 만들든… 그러나 나는 김유신의 말에서 희망을 발견한다. "과거의 너는 잊어버려. 그런 게 무슨 소용이야. 앞으로 만들어갈 덕만이 네가 더 중요한 거야. 너는 앞으로의 너를 만들어가야 해." 그렇다. 이 말이야말로 해답이다. 과거에 붙들리고서 저주를 풀 방법은 없다. 미래는 과거의 예언이 아니라 만드는 자의 것이니까.

  
쌍생의 저주, 계양성의 예언에 무너진다

물론 내 짐작이 모두 들어맞은 것은 아니다. 나는 두 가지 중 하나의 방법으로 저주가 깨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렇다면 응당 새로운 예언을 통해 쌍생의 저주를 깨뜨리고 미실로부터 천의를 빼앗는 것이 순리라고 생각했다. 천명공주가 설마 죽으리라고 생각하지는 못했다. 그러나 선덕여왕 제작진은 과감하게 천명을 죽여 버렸다. 그리고 덕만에게 증오를 부추겼다. 나는 여기서 절망했다.(실은 절망이랄 건 없고 그저 실망이지만…) 아, 나의 예언이 빗나갔구나. 


그러나 오늘 나는 마지막 예고편을 보며 다시 희망을 되찾았다. 그래 내 생각이 맞았어. 예언을 깨뜨리는 방법은 단 하나, 오로지 새로운 예언을 만드는 것뿐이야. 나는 아직 알지 못한다. 그 새로운 예언이 이미 혁거세 거서간이 쌍생과 성골남진의 예언을 만들 때 함께 만들어진 것인지 아니면 진흥왕이 안배한 것인지, 또 그 예언을 덕만의 힘으로 찾아낸다는 것인지 아니면 바람처럼 나타난 문노에 의해 세상에 알려질 것인지 아직 알지 못한다.

아무튼 확실한 것은 미실의 천의를 깨뜨릴 새로운 천의가 나타난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새로운 예언이란 것이 나타날 것을 이미 내가 예언(!)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물론 천명이 죽음을 맞이한 것은 매우 슬픈 일이며 나의 착오다. 이는 선덕여왕 제작진이 쌍생의 저주를 깨뜨릴 두 가지 방법을 동시에 쓰는 초강수를 두었기 때문이다. 덕만에게 증오와 투쟁의지를 북돋우고 동시에 쌍생의 저주를 깨고 당당하게 복권한다는 시나리오는 역시 작가에게만 허용된 상상의 날개였지만…, 

나는 즐겁다. 이독제독, 하늘의 뜻은 하늘의 뜻으로 물리친다. 이렇게 선덕여왕을 보는 재미는 보는 그 자체만이 아니라 함께 미래를 내다보고 다듬어간다는 데에도 있을 것이다. 또 선덕여왕을 통해 알지 못했던 고대사회를 들여다보는 재미도 만만지 않을 것이다. 게다가 가끔 내가 예측했던 것이 맞았을 때 느끼는 희열은 무엇에 비기기 힘들 정도로 뜨겁다. 그래서 즐겁다. 그러나 한편 패도는 패도로써 누르겠다는 덕만의 대사를 들으며 슬픈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오늘 큰 별이 졌다.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에 이어 김대중 대통령마저 세상을 떠났다. 그들은 평생을 민주화운동에 헌신해왔던 분들이다. 그들의 공과에 대하여는 역사가 말할 것이다. 그들의 집권 10년 동안 신자유주의로 고통 받은 비정규직 노동자와 서민도 많다. FTA에 반대하는 농민들이 고속도로를 점거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대중 정부가 들어선 이후 이 나라는 관용과 포용이 무엇인지 배우기 시작했다. 노무현은 자기에게 주어진 칼마저 버리는 결단을 취하기도 했다. 

패도가 아니라 관용과 포용이 세상을 사로잡는 아름다운 시대는 과연 요원한가

혹자는 이렇게 말한다. "대중이 손에 쥐어준 칼을 왜 쓰지도 못하고 버렸는가. 그래서 결국 그 칼에 자신이 당한 것이 아닌가." 하지만 나는 덕만이 비장한 표정으로 "패도는 패도로써 제압하겠다! 미실이 한 똑같은 방법으로 신라를 먹겠다!"고 외치는 모습을 보며 이제 영면의 길로 들어선 두 사람의 모습이 새삼 크게 다가온다. 그들이 덕만이었다면 아마 이렇게 말했으리라. "패도는 패도를 낳는 법! 관용과 포용으로 사람의 마음을 얻어 천하를 태평하게 하리라!"


그러나 안타깝게도 선덕여왕을 만드는 제작진이나 나나 그런 상상력을 발휘할 만큼 이 세상이 그렇게 아름답지 못하다. 노무현 대통령에 이은 김대중 대통령의 죽음이 그래서 더 안타깝고 슬픈 이유다.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8.19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파비 2009.08.19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성공남진=성골남진으로, 개양성=계양성으로 고쳤습니다. 어젯밤 드라마 보고 급히 작성하고 자려다보니 그만... ㅎㅎ 핑계였습니다. 계양성은 제가 잘 못 알고 있었네요. 그냥 드라마에 나오는 발음만 생각하고 옮기다 보니... 미리 검색이라도 해보는 성의를 조금만 보였더라도... 죄송합니다.

    • 지나가다가요 2009.08.19 1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
      답글이 이쁘네요~ㅎ

  2. Favicon of http://www.cooljam.co.kr BlogIcon 쿨잼 2009.08.19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나도 디지털 영화 판매자 <쿨잼> 입니다.
    이제 블로그에서도 위젯 및 링크 등을 통해 합법 다운로드 영화를 판매하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 방문자 수도 올리고, 판매를 통한 수익창출도 해보시는건 어떠세요?

    현재 아이팟 터치 지급 이벤트도 진행중이랍니다.

    http://www.cooljam.co.kr

  3. Favicon of http://www.ilovenews.co.kr BlogIcon 대한민국 황대장 2009.08.19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3번을 읽고 외우고 갑니다.
    부디 제 정성에 후회가 없기를요 ^^;;;

  4. 민짜 2009.08.19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예언이란게 새로만들어 지거나 새로운예언이 나중에 알려지는게 아닌,

    북두의 별이 중략.. 의 예언에서 그 뒤부분에 이어지는 알려지지 않은 예언이
    월천대사 또는 문노에 의해 다시 세상에 등장하고, 미실이 군중들에게서 얻을수 있었던
    그 신의의 바탕이 된 천문을 통해 덕만이가 여왕이 되는것에 밑바탕이 되엇던 것

    • 파비 2009.08.19 1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겠군요. 쌍생의 저주에 관한 예언 뒤에 가려진 활자를 드러내는 장면이 잠깐 예고편에 나왔었지요. 사실은 새로 만드는 게 아니고 숨겨진 걸 찾아낸 거겠지요.

  5. 우맘 2009.08.19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대로 해석하면 어떨까
    성골남진하면 (성골 남자가 죽고나면) 쌍음이 나타나 새로운 후계가 되리라~
    어때~

  6. Favicon of http://gadgeteer.tistory.com/ BlogIcon Gadgeteer 2009.08.19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잘 읽고 갑니다^^ 휴ㅠㅠ 다음주가 벌써 기다려 집니다~~

  7. Favicon of http://www.buybeatsbydrdrexc.com/ BlogIcon monster beats by dre 2013.01.06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u ici, http://www.uggfranceba.com/ chaussures ugg coup de cœur d'une dynamique, rougeâtre pâle yeux.Ugg originale à chaque fois que la lettre lui écrire, a été avec ces deux mots beginning've vu quand un seul doucement sentir à première vue, maintenant, il ya un sentiment de tristesse et de chagrin dans mon cœur.

    Pression des sentiments d'onde des fluctuations, baissa les yeux.Mais cette lettre est tout à fait contraire à l'inattendu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pas cher.A l'origine, elle a pensé excuses ugg, ou tout simplement que certains mots insensibles, la vérité est, du début à la fin,http://www.uggfranceba.com/ UGG, mais dit des choses triviales, n'est rien d'autre aujourd'hui certains mangent, ce même appétit, le reste du goût n'est pas le dernier Venez manger pour aller acheter quelque chose à manger, ou Su Hao a commencé à s'engager dans ce que des petits trucs Su roi ne pense Su Jing voulez appâts, etc. Le reste sont des choses au coup par coup, toutes les petites tâches de la vie, l'ensemble de cette lettre, comme ugg agenda, tâches triviales, il n'y a pas de thème du tout.

    Peut-être plus encore,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plus perplexe, elle ne savait pas vraiment à la fin Suyu veux dire, c'est.De vie du contenu Ugg jours juste d'annoncer son propre il?Pourquoi? Ugg Pourquoi faire cela? Moi ugg, maintenant besoin d'utiliser ce truc?entre ugg, comment faudra également tout à la consultation d'autres sa façon de s'entendre?

조선일보가 북한에 존재했다면? 혹시 이런 생각을 해보신 분 있으십니까? 아마 아무도 없으실 걸로 생각합니다. 물론 저도 이런 생각은 전혀 해보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어제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열린 진보신당 주체의 강연회(주제 : 지역 토호세력의 뿌리)에서 강사로 나선 김주완 기자가 이런 질문을 던졌습니다. "조선일보가 북한에 존재했다면 어땠을 거 같아요?"
 

사진을 못 찍어서 "김주완-김훤주 팀블로그"에서 빌려왔습니다. 왼쪽이 김주완. 그 옆은 김훤주 기자.


생뚱맞은 질문에 아무도 답을 하지 못했습니다. 너무 엉뚱한 질문이었죠. 그런데 이건 이분의 주특기입니다. 강사로 모셔다가 교육을 받는 중에 느닷없이 자기가 질문을 던지는 것입니다. 아니 질문은 우리가 해야지 왜 자기가 하는 거죠? 하하, 그러나 이보다 더 확실하게 교육생들에게 인식을 심어주는 방법도 별로 없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러나 어쨌든 누구도 조선일보가 북한에 존재했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은 설마라도 해보지 않았던 듯합니다. 그런데 김기자의 답은 "조선일보가 북한에 존재했다면 로동신문보다 더 지독한 친 김일성, 친 김정일 신문이 되었을 것이다"란 것입니다. 그러고 보니 정말 그렇습니다. 조선일보의 역사가 이를 증명하는 것이지요.

조선일보는 일제시대에는 친일신문으로 그 악명을 떨쳤습니다. 물론 처음부터 그런 건 아니고 방응모가 조선일보를 조선총독부의 비호 아래 접수하면서부터 그리 되었다고 합니다. 조선일보는 조선의 젊은 청년들을 태평양전쟁으로 내몰기 위해 "천황폐하의 은혜에 보답하여 대동아전쟁을 승리로 이끌자"고 역설하던 신문입니다.

그런 조선일보가 해방 후에는 이승만 독재에 앞장 섰습니다. 그리고 다시 5·16쿠데타로 정권을 찬탈한 박정희에게 아부하며 밤의 대통령 행세를 했습니다. 전두환이 들어서자 민족의 영명한 지도자라고 추켜세우며 다시 전두환에게 꼬리를 치는 기민함을 보였던 것이 바로 조선일보입니다.

김주완 기자의 말에 의하면 조선일보는 보수언론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조선일보는 전형적인 기회주의 언론일 뿐이라는 것입니다. 기회주의의 특성이 무엇이겠습니까? 바로 힘있는 자에게 빌붙는 것입니다. 자기 이익을 위해서라면 오늘은 간에 붙었다가 내일은 쓸개에 붙는 것이 기회주의인데, 조선일보가 바로 그 전형이란 것입니다.

그러니 조선일보가 북한에 존재했다면 틀림없이 김일성 만세를 낮밤 가리지 않고 불렀을 것이란 사실은 매우 자명한 일입니다. "그럼 김대중이나 노무현이 대통령 할 때는 왜 그렇게 정부를 비판하는 기사를 주야장천 실었을까요? 노무현 정부 때는 비판을 넘어 아예 비난 내지는 학대하는 것 같던데요."

혹시 이렇게 질문을 하실 분이 있으실지도 모르겠습니다. 그건 지난 10년 간의 김-노 정권이 민주주의를 지향했기 때문입니다. 과거의 정권들은 언론통제를 제일 과제로 삼았습니다. 박정희가 쿠데타를 일으키고 제일 먼저 장악한 곳이 어디입니까? 바로 방송국입니다. 전두환이 정권을 잡은 다음 제일 먼저 한 일이 무엇이었습니까? 언론통폐합 조처였지요. 

그래서 이렇게 이야기 하시는 분도 있습니다. 노무현이 조선일보 사장을 남산에 끌고 가서 한 사흘 밤낮만 고문하라고 지시했다면 조선일보는 그 다음날부터 바로 노무현 만세를 주야장천 불렀을 거라고 말입니다. 우스갯소리지만 푸념이기도 하답니다. 준비되지 않은 민주주의는 그 과실을 몽땅 조중동과 재벌들이 따먹도록 만들었으니까요. 

하여튼 김주완 기자의 주장은 압권이었습니다. "조선일보가 북한에 존재했다면?" "친 김일성, 친 김정일 신문으로 자나깨나 주체사상 만세를 불렀을 것이다." 이따위 기회주의 신문이 대한민국 언론계를 평정하고 있다는 것은 국제적인 망신입니다. 그 평정조차도 무지몽매한 사람들에게 돈을 뿌려 얻은 것이니 하등 자랑할 것이 못됩니다만.

하여간 여러분, "조선일보가 북한에 존재했다면?" 답은 이겁니다. "조선일보는 로동신문보다 더 지독한 김정일 찬양신문이 되었을 것이다!"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nihon.tistory.com BlogIcon 배치기 2009.07.09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생각해보니 그런것 같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09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듣고 보니 그렇더군요. 이런 기회주의자들이 우리나라엔 너무 득실거리는 게 큰일이죠. 제가 사는 마산에만도 김종신, 이은상 같은 기회주의자들이 있었는데, 제가 볼 땐 전국 1등인 거 같아요. 그래서 이런 기회주의자들이 많이 판치는 마산의 특성상 3.15, 부마항쟁 같은 굵직한 역사적 사건을 만들어낸 것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 달그리메 2009.07.10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은상은 마산 사람들이라도 그 실체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더군요.
      다음에 이은상이 왜 기회주의자인지 포스팅을 해 보는 것도 지역 사회에 나름 공헌하는 일이 될 듯...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10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달그리메/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7.10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참 나쁜 신문사군요.

    두 분 옷이 덥게 보이니,
    철 마다 한 컷씩 담아주셔요.^^/

    비가 막 퍼붓습니다.
    두루 안녕하시길 바랍니다.

  3. 탄타로스 2009.07.10 0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 부장님 주특기...이 부분에서 한참 배를 잡았다는ㅋ

    좋은 글이네요. 다음 블로그 강의 때 볼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10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좀 그렇지요? 그런데 가만 보면 그게 확실히 그분 주특기 맞답니다. 요번달 블로그 강좌 때 뵙죠.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iker7027 BlogIcon 부족함의미학 2009.07.10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읽었습니다

    저도 참 조중동이란 존재들은 뭐하는 놈들인가 싶습니다
    왜 매번 정부가 들어설 때 마다 아부를떨다가
    왜 노무현 김대중 정권만 까는지 정말 궁금했거든요

    아무튼 고맙습니다
    앞으로 계속 들러서 많이 배워야겠습니다

    아 그리고 마산 사신다 그러셨는데
    혹시 창원이나 마산 이쪽에 사시는 블로그 연합이 있나요?
    많은 것을 배우고 싶어서 그렇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10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산창원 지역의 특별한 블로그 연합 같은 건 아직 없고요. 다만, 경남도민일보 미디어팀이 주도하는 메타블로그가 있습니다만. 작년 8월 30일 경남 블로거컨퍼런스를 주최한 이후 많은 사람들이 가입해 있습니다. 저도 8월 30일 컨퍼런스에 참여했다가 다음날부터 정식으로 블로그를 시작했고요. 메타블로그 주소는 metablog.idomin.com 입니다. 그리고 매달 1회씩 블로그 강좌가 열리고 그때 사람들이 모여 회포도 풀고 합니다요. 위 주소를 주시하고 계시면 공지란에 블로그강좌 안내가 뜰겁니다. 보통 4주째 수요일날 하더군요.

지난 6월 25일,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가 창원에 다녀갔다. 초청강연회 연사로 내려온 그의 강연회에 나도 갔었는데, "보수라도 좋다, 밥만 먹여준다면"이란 다소 엉뚱해 보이는 말이 가장 기억에 남았다. 보수라도 좋으니 밥만 먹여달라고? 6월항쟁 이후 지난 20여 년 동안 발전해온 한국인의 의식으로는 도저히 용납하기 어려울 것 같은 이 말은 그러나 진실이었고 일반 국민들의 정서를 대변하는 말이었다.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노회찬 강연회 "이명박 정부의 실정과 위기의 대한민국"


6월항쟁 이후 지난 20년 동안 한국의 국민들은 노대표의 말처럼 점차 보다 나은 대통령을 선택하는 현명함을 보였다. 김영삼보다는 김대중이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나았으며 또 노무현은 김대중보다 나았다. 김대중과 노무현을 단순 비교하긴 어렵지만 비주류가 대중적 지지를 바탕으로 대통령이 되었다는 점에서 국민의 정부에 비해 참여정부는 분명 진일보한 것이다. 그런데 왜 갑자기 국민들은 방향을 거꾸로 틀어 MB라는 괴물을 대통령으로 뽑은 것일까?

비밀은 바로 "보수라도 좋다, 밥만 먹여준다면' 여기에 있었다. 6월항쟁은 형식적 민주주의에서의 승리를 가져왔지만 거기까지였다. 진정한 민주주의, 경제민주주의로의 발전을 하지 못했다. 여전히 경제, 먹고사는 문제는 수구세력들이 헤게모니를 쥐고 있었다. 국민들의 정서가 이를 반영한다. 국민들은 민주화세력이 양심이나 도덕성에서는 존중할만하지만, 경제에 관해서는 무능한 세력으로 보았다. 그들은 결코 빵울 불려줄 능력도 의지도 없다고 미리 선을 긋는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소위 진보-개혁세력 스스로의 책임이 크다. 실제로 그들은 먹고사는 문제에 답을 제대로 내놓아본 적이 없다. 오히려 그 반대였다. 이승만-박정희 독재정권이 만들어놓은 선진적인(!) 노동법이 걸레조각이 되도록 방치하거나 방조한 것도 그들이었다. 지금 국회에서는 비정규직법과 미디어법을 놓고 일대회전이 준비 중이다. 그런데 일부 민주당 의원들로부터 보다 중요한(?) 미디어법 투쟁을 위해 비정규직법은 한나라당과 타협하고 넘어가자는 목소리가 들린다.
 
민주당에게 정치민주주의를 저해하는 미디어법 반대투쟁은 사활을 건 문제로 인식되지만, 빵을 위한 투쟁, 경제민주주의를 촉구하는 투쟁, 비정규직법 문제는 소홀히 할 수 없으면서도 매우 귀찮은 문제다. 이명박만이 경제를 살릴 수 있다는 선동이 거짓말로 판명된 지금도 여전히 먹고사는 문제에 대한 헤게모니를 수구세력이 쥐고 있는 것은 참으로 아이러니한 일이지만, 이것은 엄연한 현실로서 그 책임의 상당부분이 진보개혁세력에게 있는 것이다. 

강연후 마산 수정만 STX입주 반대 농성장을 찾은 노회찬 대표



만화가 최규석은 이렇게 말한다. "6월항쟁 당시 명동성당에 격리된 사람들에게 밥을 해 먹였던 철거민들은 지금까지도 여전히 맞고 거리로 쫓겨나고 있고, 노동자들은 제 처지를 알리기 위해 전태일 이후로 수십 년째 줄기차게 목숨을 버리고 있지만 전태일만큼 유명해지기는커녕 연예인 성형기사에조차 묻히는 실정이다." 그는 "선생님이 멋있어 보여 선생님을 꿈꾸던 아이들이 지금은 안정된 수입을 위해 선생님을 꿈꾸고 아파트 평수로 친구를 나눈다"고 세태를 비판한다. (최규석 만화 <100 ℃> 작가의 말 중에서) 

그에게 이런 것은 민주주의가 아니다. " (민주주의가 기껏) 지배층과 대거리를 할 만큼 똑똑해서 그들의 통치에 훈수나 비판을 던질 수 있는 사람들이 더이상 황당한 이유로 끌려가게 되지 않는 것, 민주화란게 겨우 이런 거라면… 할 말 좀 참고 좀 더 배불리 편하게 먹고 사는 것이 낫다는 사람들의 흐름을 어떻게 탓할 수 있을까."

그럼에도 한국 민주주의가 장족의 발전을 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정치민주주의에 비해 경제민주주의가 오히려 후퇴하는 양상으로 전개되어온 사실도 부정할 수는 없다. 이것은 6월항쟁이 세 명의 (자기 출신)대통령을 배출하는 동안 같은 해 일어났던 7·8·9월 노동자대투쟁의 주역들이 현상수배와 구속으로 점철된 인생을 살아왔던 것과도 무관하지 않다. 정치민주주의가 발전했음에도 경제민주주의는 여전히 수렁 속을 헤매고 있었던 것이다.
 
비정규직 문제는 그 대표적인 사례다. 쌍용자동차 문제는 6월항쟁 이후 정치민주주의의 발전과 더불어 자본가들에게 주어진 정리해고의 자유와 같은 한국의 고질적인 병폐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다. 말하자면 7월이 6월에 짓밟힌 것이다. 노회찬 대표는 이날 강연회에서 이명박 정권의 독재를 막기 위해 그런 6월과 7월이 만나야한다고 강조했다. 6월과 7월의 만남, 정치민주주의와 경제민주주의의 조화, 그것은 결국 서민복지동맹으로서만 달성할 수 있다는 주장이었다.

실질적인 삶과 무관한 민주주의란 도대체 무슨 소용이겠는가. 민주주의가 그저 액자 속에 잘 그려진 한 폭의 그림처럼 매일 바라보는 것으로 만족하는 것이라면 그렇게 애 터지게 싸운 보람이 무엇이겠는가. 계절은 바야흐로 6월의 태양으로 대지가 뜨겁게 달아오르는 7월이다. 중천을 가르던 태양은 서서히 기울어가지만 대지는 용암처럼 펄펄 끓는다. 끓어오르는 대지는 구름을 만들고 거대한 비바람을 몰고 올 것이다. 그리하여 대지는 황금물결이 넘실대는 가을을 불러들이는 것이다.

이것이 자연의 섭리다. 그러고 보면 인간사도 결국 자연의 한 조각이다. 그러나 인간세상의 계절은 너무 길고 변화가 무쌍해서 한치 앞을 가늠하기가 정말 어렵다. 노회찬의 열변에 고개를 끄덕이면소도 걱정스러운 이유다. 그나저나 서민들의 바구니에 빵을 채워주는 것이 진정 진보라는 인식이 상식이 되는 날은 언제나 올까. 더이상 이명박 같은 괴물의 새빨간 거짓말에 속아넘어가지 않고 '우리 것 우리가 찾게 되는' 날이 언제나 올까…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05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9.07.06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논형출판사에서 올해 나온 '한국의 복지동맹'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노 대표가 그걸 봤나 궁금하네요.
    http://2kim.idomin.com/889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7.06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저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제가 못 봤다면 바쁘신 노대표도 못 봤을 가능성이... 다음에 혹시 내려오면 물어보지요, 뭐. 강연회 때 저는 "연예인들에게 인기가 많은 이유가 뭐냐?" "노무현 대통령 서거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정치인이라던데(서울시장 출마와 관련) 어떻게 생각하느냐?" 두가지 질문을 했는데요. 남들이 너무 어려운 질문만 하길래... 다음에 기회가 되면 꼭 이거 물어봐야겠네요. "한국의 복지동맹, 읽어봤냐?"

  3. Favicon of http://www.longchampbagsoutleta.com/ BlogIcon longchamp handbags 2013.01.09 0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ångt efter Mongoliet hermes väskor vård tacka all."Jag har sett folk definitivt inte mindre, men uttryckte det så så uppriktig, så hjärtligt, endast två personer kan vänliga ord, men varför de står framför mig. Vet inte hermes och han, i slutändan är som påverkade vem.

    "Ah," Jag skrattade två gånger, snabbt skiftade ämnet, "du åtföljs väskor online tillsammans att besöka förhistoriska det? Din bästa bil parkerad i garaget bredvid där det finns tecken på."hermes något skakade på huvudet, tittade han på att Gu hålls Kwan, "Jag går till företaget, och nu bilen står parkerad i garaget för att hämta bilen när du lämnar."

    handväskor online nickade, vände sig om och såg på mig, "vägen."De två män charader samtal jag inte förstår, bara med hermes Leng Leng i dörren till Museum of Natural History. Naturhistoriska museet under några år.Gå hit ser skyndade intendent assistent hermes, sa jag till henne att göra en en hälsning, "Miss Zou.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4. Favicon of http://www.ghdhairstraightenefu.com BlogIcon ghd 2013.03.01 0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5. Favicon of http://www.cheapuggbootsds.com BlogIcon ugg 2013.03.03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6. Favicon of http://www.suprashoesdt.com/ BlogIcon supra 2013.03.12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7.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s.com BlogIcon toryburch outlet 2013.03.17 0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8. Favicon of http://op.oakleysunglassesouty.com/ BlogIcon oakley sunglasses 2013.04.09 0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사람은 죽는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진정한 삶을 사는 건 아니다.

  9. Favicon of http://vru.pedidri.com/ BlogIcon discount christian louboutin 2013.04.10 0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 사람들이 물건을 빠르게하는 방법을 알고 중지하는 방법을 알고.

오늘 <MBC 100분토론>에 나온 공성진 한나라당 의원을 비롯한 정진영 교수와 최창렬 교수를 보면서 벽창호도 저런 벽창호들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공성진 의원도 전직 교수였다고 하니 세 명 모두 교수 출신인 셈인데, 나는 그들이 진정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들이 맞는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온 국민들이 민주주의의 위기를 말하고 있는데 자기들만 민주주의는 아무런 이상도 없으며 오히려 김대중-노무현 정권 시절에 횡행하던 민중민주주의가 자유민주주의로 대체되어가는 과정이라고 말한다. 도대체 교수란 사람들이 민중민주주의가 무언지, 자유민주주의가 무언지 그 개념이나 제대로 알고 말하는 건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한국에는 민중민주주의란 것이 존재한 적이 없다. 만약 노무현 대통령이 국민과 직접 소통하려고 시도했던 정치적 행위들을 두고 말하는 것이라면, 미국 대통령인 오바마야말로 확실히 민중민주주의자다. 오바마가 대통령이 되는데 인터넷과 블로그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또 지금도 앞으로도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잘 알고 있지 않은가.


6월 항쟁으로 절차적 민주주의가 성취되었고, 이후 점차적으로 자유민주주의가 확대되다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맞아 대폭적으로 발전했다. 그러나 국보법 등에서 보듯 여전히 한국의 자유민주주의는 갈 길이 먼 미완의 민주주의였다. 그런데 이명박 정권의 탄생으로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한 그 자유민주주의마저 길바닥에 내던져진 것이다.


이 세 명의 교수는 이런 문제에 대해선 일언반구도 없었다. 시국선언을 하는 교수들을 향해 왜 교수들이 발언을 해서 국론을 분열시키느냐는 말만 할 뿐이지, 어째서 자신의 양심을 밝히는 정당한 행위를 부정하는지, 집회시위의 자유를 막기 위해 서울광장을 경찰버스로 삥 둘러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해선 아무런 말도 하지 않는다.


토론 중간에 어느 아주머니가 전화의견으로 이런 말을 했다. “국회의원들 뽑았으면 그 숫자대로 국회에서 모여 일하면 될 것이지. 왜 거리로 나옵니까? 국민들이 선거로 한나라당을 170석 다수당으로 만들어주었으면 그냥 국회에서 그대로 하면 되는 거 아니에요. 왜 일도 안하고 거리로 나오고 그래요? 월급 내놓으세요.”


참으로 무식한 말씀이다. 물론 이 아주머니 의견도 일리는 있다. 국회의원이 국회에서 일을 해야지…. 그런데 지금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가? 국회에 들어가는 순간, 한나라당은 국민의 뜻을 거역해 이명박 정권만이 좋아하는 법들을 통과시킬 것이다. 지금은 국회에 들어가 일하는 게 오히려 국민의 뜻에 반하는 역설의 시대가 아닌가.  


아주머니의 무식한 말씀에 흐뭇한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이는 세 사람의 교수들을 보면서 대한민국 교육현실이 실로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 송영길 의원의 언급이 아니더라도 국회의원을 뽑는 행위가 모든 권리를 백지위임하는 것이 아니란 사실은 기본에 해당한다. 아무리 국회의원, 대통령이라도 국민이 원하지 않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


교수란 직업이 무엇인가. 좀 과장되게 학생들에게 학문을 가르치는 행위를 빗대어 말하자면, 양심을 팔아 밥 먹고 사는 직업 아닌가? 그런데 이들 교수들에게 대체 팔만한 양심이라도 있는 것인지 의심되지 않을 수 없었다, 오늘 <100분토론>을 시청한 소감으로는…. 하긴 이들도 살아남아야 하니 너무 나무라기도 그렇다. 이명박 정권에 잘못 보이면 교수직도 언제든 쫓겨나는 것이 요즘 세태 아니던가.


또 다른 시청자의 전화의견을 통해 전해들은 국민정서야말로 현 시국에 대한 가장 정확한 진단이 아니었을까. “만약 이명박 대통령이 죽으면 떡을 돌리겠다고 하더라!” 이 말을 들으니 퍼뜩 그런 생각부터 들었다. “그래, 나도 그런 떡 제발 얻어먹었으면 좋겠다.” 이런 말을 듣고도 세상을 이 지경으로 만든 죄악에 대해 반성하지 않는다면 정말 살아야 할 가치가 없는 것이 아닐까.  

이만 대충 정리하고 잠이나 자야겠다. <ps; 자기 전에 마지막으로, 전화의견으로 등원 안 하는 의원들 월급 내놓으라고 핏대 올리던 그 아주머니 "동네에서 일을 해보니 법에 호소해서 안 되는 게 없더라!" 라고 하시던데 대충 뭐 하는 분인지 짐작이 간다. 세상이 하 수상하니… 별 생각이 다, 쩝~

ps2; 원래 제목이 "MB 죽으면 떡 돌리고 싶다!" 였지만 누가 먼저 똑 같은 제목을 달았기에 달리 고친다.>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ichizo.tistory.com BlogIcon 송군 2009.06.19 0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멋진 글 잘봤습니다.
    전 보면서 속에서 천불 나는 줄 알았어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6.19 0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목숨이 몇 개가 됩니까,
    비열하게라도 보존해야지요.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양심이 없는 것 같았어요. 교수직의 기본은 양심인데, 그게 없이 어떻게 교수가 됐는지... 궁금?합니다. 그러니까 최소한 자기들도 자기가 하는 말이 거짓말인 줄은 알지 않을까 싶은데요. 최소한 양심은 빼더라도 공부는 했을테니까요.

  3. 세헤라디야 2009.06.19 0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아줌마 똘기 지대더라구요..여자망신 아줌마 망신은 저런 여자 때문에 생기는 것임..무식하면 쳐박혀나 있을것이지 이건 완전 초딩1학년 도덕시험에나 나올만한 소리만 하고 있으니,,,쪽팔린다 정말..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아줌마는 동네에서 일하는 아줌마라고 했으니까 집구석에 그냥 가만히 계실 분은 아닌 거 같던데요. ㅎㅎ

  4. Favicon of http://www.taeil25@naver.com BlogIcon monoteria 2009.06.19 0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5. 아이가 2009.06.19 0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점을 잘짚어주셨네요
    절대적공감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니까 그게 요점이 잘 짚이도록 쟤들이 너무 무식한 거지요. 교수란 사람들이 참... 걱정됩니다. 진짜루요.

  6. 떡순이 2009.06.19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 살기싫었는데 너무 똑똑하신분들이 많아서 뿌듯하네요...^^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혹시 저보고 하신 말씀인가요? 아유~ 고맙습니다요. 교수란 친구들이 너무 무식하니깐, 상대적으로 똑똑해지는 거 아닐까요... 하하

  7. 한사랑 2009.06.19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렵네요...평범한 국민들은 어느장단에 춤을ㄹ 춰야할지~~ 그저 생활고에 박박 기는 서민들ㄹ은
    졸라 열씸히 생활전선에서 기는 수밖에...............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성진의 말에 의하면 "소통의 달인, 경제의 달인 이명박"이 대통령질을 하고 있는데도 이런 말씀이 나오는 게 현실이죠. 소통하고 경제는 어디다 말아먹었는지...

  8. 항상느끼지만 2009.06.19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똑똑한 애들이 왜그런지 모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에 확실히 느꼈습니다. 교수, 그거 똑똑한 애들 절대 아닙니다. 제가 아는 교수들 꽤 똑똑하던데... 이상하게 한나라당 물만 먹으면 소가 되나봐요. 가끔 개가 되는 친구들도 있지만...

  9. 지나가다 2009.06.19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식한 아줌마와 공성진 의원땜에~ 밤에 잠이 안오던데....
    가려운델 긁어주셨네요~~^^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아줌마 말 중에 "월급 내놓으세요!" 그랬잖아요? 저는 공성진 한테 "금뺏지 내놓으세요!" 그러고 싶어요. 아니, 국민들 하지 말라는 짓 지들 이익 볼라고 하는 게 국회의원인가요? 4대강 사업도 말이죠. 그거 다 돈 때문이거든요. 무슨 화려한 수식어 붙이고 할 거 없이 다 돈 때문에 하는 거에요. 이명박이 어디 출신이죠. 건설회사 회장 출신이잖아요? 돈 벌려고 하는 짓이에요. 이건 조금만 상식이 있으면 다 아는 사실이잖아요.

      그리고 국회의원이 국회 건물 안에서만 일합니까? 국민이 부르는 곳에서 국민의 소리를 듣고 국민이 원하는 일을 하는 게 국회의원이죠. 건물 안에 앉아 청와대가 시키는 짓거리 하는 게 국회의원 아닌 거죠.

      시원하시다니 고맙네요. 그런데 저는 아직도 안 시원합니다요. 하하~

  10. 아고리언 2009.06.19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 국민들이 민주주의의 위기를 말하고 있는데 자기들만 민주주의는 아무런 이상도 없으며 오히려.."

    이 글을 쓴 사람은 무슨 근거로 이런 글을 쓰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군요.
    온 국민들이 민주주의의 위기를 말한다구요?
    내 주변에는 오히려 방종이 남발하는 사분오열의 극악무도한 사회로
    치닫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대다수입니다.

    침묵하는 다수를 무시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대의정치에서 의석의 과반수를 여당이 차지했다고 등원을 거부한다?..
    그렇다면 뭐하러 국회의원을 뽑았습니까? 뭐하러 투표를 했나요?
    전체의석중 한명만이 소수당이라 할지라도 목소리 똑바로 내고 등원하는 것이 대의정치의 기본입니다.

    그런 근복적인 사회적 약속을 깨고 광장정치라는 또 다른 시스템을 만들고 국민들을 선동하는 것이
    얼마나 파렴치하고 무지몽매한 것인지 왜 깨닫지를 못한단말입니까?

    아예 국회의 과반수 이상인 여당의원들의 금뱃지를 박탈하시지 그래요?

    어처구니가 없는 양반같으니....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침묵하는 다수가 다 한나라당 편이라고 생각하세요? 님 같은 분들 때문에 이명박이가 언론관계악법 만들어서 국민들을 침묵하게 만들려고 하는 거에요. 그리고 당신들이야말로 그 침묵하는 다수의 생각을 읽지 못하는 거 아닌가요? 여론조사도 안 보시나요? 수많은 촛불과 이어지는 시국선언은 안 보이고, 군복입고 선글라스 끼고 가스총차고 노대통령 분향소를 습격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의 목소리만 들리지요? 그리고 국회의원 당선되면, 대통령에 뽑히면 내 마음대로 해도 된다고 그거 헌법에 나와 있나요? 누가 그렇게 가르쳐 주던가요?

      그렇지 않지요. 대통령을 시켜주고 국회의원 시켜 준 것은 국민의 뜻을 잘 받들어서 정치를 하라는 것이지 뽑았으니 니 마음대로 해라 이런 게 절대 아니랍니다.

      등원 문제는... 저도 등원해서 여야가 타협적으로 일을 처리하길 바랍니다. 그 타협의 중심에는 물론 국민여론이 있는 거지요. 그런데 그게 지금 되나요? 한나라당은 내 맘대로 정신으로 무장하고 있고 국민의 소리는 안중에도 없는데...

      여당의원들의 금뺏지, 그거 진짜로 빼앗고 싶습니다. 사실은 그런 법을 만들어야죠. 국민의 뜻에 거역해서 정치를 하면 금뺏지든 대통령 자리든 얼마든지 빼앗을 수 있는 그런 법... 국민소환제라고도 하지요. 그 정도는 아실 거라고 믿고요.

      그리고 무슨 근거로 온 국민이 민주주의 위기를 말하느냐고 하셨는데, 그건 제 이야기가 아니고 여론조사 결과 국민들의 대다수가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있으며 이명박 정권의 독선이 심하다고 한 거에요.

      교수란 작자들이 무식하게 책에도 없는 이야기 지어내고 그런 건 눈에 안 들어오시던가 보지요? 저더러 어처구니 없는 양반 같다고 하셨는데, 유인촌 식으로 말하자면 아고리언(이런 이름 함부로 쓰지 마세요. 명예훼손 아닌가요? 진짜 아고리언들에 대해.. 제가 한나라당맨이라고 이름을 쓰며 이런 글 쓰면 안 되는 것처럼요)님은 "세뇌가 많이 당하신 것" 같습니다요.

  11. 별바라기 2009.06.19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방송보고 잠이 오지 않았습니다..
    국민의 대다수의 외침과 바램을 외면하고 묵살해버리는 이명박정권과
    그것을 떳떳하게 대변해주는 방송속의 세사람!! 그리고 허탈해져버리는 전화연결의 아주머니...
    그아주머니의 전화내용을 들으면서 그 아주머니와 같은 시민이라는게 부끄럽기도 했습니다.

    방송 끝난후 잠을 못이루며 광주의 이름을 밝히지 못하시는 그분이 내내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런 말을 했다고 제가 그분을 걱정하는 이시대가 우습기도 했군요. 암튼 세월이 아쉽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19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광주 분 말씀 참 잘하시더군요. 논리적으로... 동네에서 일하다 보면 법에 호소해서 안 되는 게 없다던 그 아주머니는 글쎄요... 동네에서 무슨 일을 하시는지... 대충은 짐작이 가지만... 비판을 나무라는 게 아니라, 너무 뭐랄까 꼭 깡패 같다는 생각이에요. 대체로 그렇죠. 군복에 워카 신고 선글라스 끼고 가스총 차고 시위하러 나오는 사람들이나 뭐 ^^-

  12. 귀여운머슴 2009.06.19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봤습니다.
    저도 어제 방송보면서
    퇴근길에 돗대를 피고 왜 담배를 한갑 더 사지 않았을까 하는 후회가 막심했답니다...
    공성진의 오만한 태도와 조중동의 화신같은 모습은 정말 치가 떨리더군요...
    마지막 아줌마는 정말 말도하기 싫으네요...
    가슴이 너무 답답했는데 파비님 글을 보니 조금 위안이 됩니다~ ^-^

    주말잘보내세요~ ^^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20 1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담배 너무 많이 피지 마세요. 건강에 해롭습니다. 인간같지 않은 사람들 때문에 건강까지 해칠 필요는 없지요.

  13. fake 2009.06.19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네에서 일을 해보니 법에 호소해서 안 되는 게 없더라;; 이건 뭐 답이 ㅇ벗군요;;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20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개인적으로 동네 일하는, 주로 통장들이 되겠는데요. 그거 좀 폐지했으면 좋겠어요. 이런 인간들이 주로 정권의 꼬봉들인데요, 문제는 사람을 억수로 귀찮게 한다는 거지요. 새벽부터 남의 집 문 두드리면서 이런 사람이 여기 살고 있느냐 어쩌냐 부터 시작해서(우리집이 다가구 주택이라 세들어 사는 사람들이 많거든요) 자다 나가서 짜증내면 되레 자기가 큰 소리 치면서 말입니다. 협조를 해야지~ 어쩌구 하면서 무슨 큰 벼슬 하는 줄 아나봐요. 아, 그 아주머니가 통장이란 이야기는 아니구요. 그럴지도 모르지만. 동네 일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니까.. 그냥 해봤습니다. ㅎㅎ

  14. 맹그로브 2009.06.19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아깝게도 어제 방송을 보질 못했습니다.. 아침에 인터넷을 켜니 떡돌리겠다는 말이 ㅋㅋㅋㅋ
    속이 좀 통쾌하긴했습니다만 그 발언하신분 나중에 무슨 보복을 당할지 모르겠네여..
    원래 한날당국개의원들이나 뉴라이트쪽 교수들은 그전부터 볼일 다보았고 토론나오면 솔직히 오늘 또
    무슨 어거지와 자폭쇼를 하는지 그거 보려고 토론자주봄니다...
    그들은 국민들의 상전이지여... 선거때만 넙죽 절하고 그 담부터는 국민들 머리꼭대기에 올라 앉아서
    하늘을 찌를듯한 오만함과 방자함을... 한날당이 계속 저러는것은 그들이 그런 발언을 해도 그런 행동을해도
    어지껏 국민들이 뽑아주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선거때 정신들 차리고 이번 일을 계기로 정신들 좀
    다시 차렸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20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데 웃기는 것은 지난 정권 때는 분명 국민이 다수로 뽑아주었는데도 1년도 안된 대통령 탄핵하고 입에 담지도 못할 욕하고 그랬지 않나요? 이명박이도 광장에 앉아 촛불집회하고, 사진에 보니 촛불을 두개나 들고 있더군요. 인간들이 기본적 양심은 갖고 살아야지요.

  15. 씁씁했던... 2009.06.20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 아주머니... 나 웃다가 쓰러지는 줄...
    그 아주마이 때문에 왜 내가 민망한건지.. -_-a;;;

    • Favicon of http://go.idomim.com BlogIcon 파비 2009.06.20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랬답니다. 무슨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비판을 하려면 정확하게 포인트를 잡아서 이야기를 하던가... 냄새가 나더라고요. 하여튼 한나라당 지지자들은 반성 좀 해야됩니다. 무조건 욕만 할 줄 알았지 생각을 안 하니까요. 그런데 노무현이나 김대중이 대통령 할 때는 왜? 니맘대로 해라 소리를 안했을까 궁금하네요.

  16. Favicon of http://blog.naver.com/iker7027 BlogIcon 부족함의미학 2009.07.10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제가 요새 정치쪽으로 공부를 하려고 하는데 잘 읽고 갑니다

    퍼갈게요^^

  17. Favicon of http://www.cheapmichaelkorsy.com/ BlogIcon michael kors bags 2012.12.29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 brushed against a little, only a hand activities http://www.nbajerseysc.com/nba-jerseys-miami-heat-jerseys-c-357.html nba miami heat crooked body, stretched out head, leaning on the edge of the bed, and try not to let the chest and abdomen and waist force, numerous efforts, finally pulling up a few inches.The head wore bedside, nba rubbed loss of numb legs, to be waves of tingling after opened a quilt, the legs slowly exploration fields.

    "Thump!" Non-belt Unfortunately, http://www.nbajerseysc.com/nba-jerseys-oklahoma-city-thunder-c-362.html okc thunder apparel or overestimated their own strength, remember not injured, nba hungry dizziness, coupled with the loss of blood and continue coma, effort will be strange.But it is smooth, nba fastest way out of bed, although the butt hurt, 被震 to waist is an arch up.

    Sitting on the ground, http://www.nbajerseysc.com/ cheap nba jerseys from china along the gas, vision, early sneak edge of the table, calculated how to use the most effortless way past.Nasty Xuan Qing, do not know to eat on the nba bedside walk Well, so taking care of patients?Suddenly, around the table feet, nba vision slide into the door, and a pile of white stuff to attract his attention.

  18. Favicon of http://www.cheapuggbootsak.com/ BlogIcon comprar ugg online 2013.01.06 2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ntonces vamos a ir". http://www.cheapuggbootsak.com/ botas ugg españa interrumpidas siete príncipes desea emitir la ira."Maestro? Su culto en genios como maestro?" ugg siente que hay un rastro de extraño."Los genios de mi condición y se postró ante él como un maestro." Corazones ugg tiró con fiereza, su libertad favorito, una vez elevado a aceptar, parece que para ugg, sus sentimientos no será menor que la suya.

    Los siete príncipes no dijo nada, sólo sabía http://www.cheapuggbootsak.com/ ugg españa, no se dará por vencido, no importa lo que los demás ceder su deuda sentimientos, él está dispuesto a estar con ella también.ugg vaya a aguantar, ella debe estar dormido. "Yu Hao abrió la puerta y miró hacia la cama para dormir ugg.

    "Yo Qubao siete príncipes entró en la cama, cogió suavemente http://www.cheapuggbootsak.com/ botas ugg, como si estuviera sosteniendo las manos de los tesoros raros, que no están dispuestos a dejar que tener un poco de incomodidad.ugg no impidió que el ritmo de los siete príncipes, esperando una noche de anoche, tiene su extravagante felicidad. Originalmente siete príncipes de la felicidad no es cierto? La culpa sólo puede culpar a sus propios medios, no en el tiempo correcto para ella y su encuentro. El ugg se volvió a esconder vivir su propia pena, fuera del patio.

  19. Favicon of http://www.coachoutletmali.com BlogIcon coach outlet 2013.01.22 1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연극<사람을 찾습니다>의 극단 Soulmate입니다. 후기 잘 읽었습니다. 너무 감사드려요.

김태호 경남도지사의 “좌파정권 10년” 발언을 듣고 깜짝 놀랐다. 다른 이들은 몰라도 그는 그런 말을 하면 안 된다. 그의 말대로라면, 김태호 자신도 좌파 빨갱이 도지사가 되는 것이다. 말하자면, ‘그는 지난 김대중-노무현 좌파정권 10년에 부화뇌동하여 대북경협사업에 앞장섰던 사람으로서 좌파 빨갱이였다’, 이런 말이다.


그러니까 좀 우스운 이야기이긴 하지만, 좌파 빨갱이 도지사였던 김태호가 내년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 공천을 위해 이명박에게 “나 이렇게 확실히 전향했소. 딸랑딸랑~” 하면서 추파를 던지는 꼴을 우리는 보고 있는 것이다. 말도 안 되는 헛소리를 한다고 너무 나무라지들 마시라. 지금 나라꼴이 말도 안 되는 헛소리로 가득 찬 세상 아니던가.
 

자료사진-경남도민일보. 김태호 지사의 '좌파정권 10년' 발언에 사람들이 항의하고 있다.


그래서 말도 안 되는 헛소리를 조금 더 하자면, 소떼를 몰고 분단 장벽을 넘어 평양으로 올라갔던―아마 한국전쟁 이후 걸어서 판문점을 넘어 북으로 간 최초의 인물이었던―고 정주영 회장도 좌파 빨갱이 자본가가 되는 것이고, 개성공단에 입주한 모든 기업들도 북한정권에 돈을 대는 좌파 빨갱이 기업들인 것이다.


물론 통일딸기 재배사업에다 평양 장교리 소학교 건립에 자금을 대는 사업을 추진하던 김태호 지사도 당연히 좌파 빨갱이다. 그리하여 말하자면, 온 세상이 좌파 빨갱이에 점령당했던 것이다. 그런데 그 좌파 빨갱이 중의 하나인 김태호가 살아남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이명박에게 전향원서(?)를 제출한 것이다.


‘김대중-노무현 좌파정권 10년의 통일정책은 실패했으며, MB의 비핵개방3000구상이 훨씬 우월한 대북정책’이라는 게 김 지사의 주장인데, 어차피 한나라당원인 김 지사가 제 식구 자랑하는 것에 대해 따질 필요도 없고 따질 생각도 없다. 개들도 비슷한 놈을 만나면 꼬리를 흔들고 반가움을 표시하는 법 아니던가. 하물며 사람들인데…


얼마 전에 미수다(미녀들의 수다)의 따루라는 핀란드 여성이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했던 말이 생각난다. 그녀는 핀란드 대사관 직원이라고 들었다. 기억이 완전치는 않지만 그녀의 말을 대충 정리하면 이렇다. “한국에서 좌파라고 불리는 정치그룹은 좀 이상해요. 우리나라에서 보자면 우파거든요. 한국에는 좌파는 없는 것 같아요.”


아마 따루는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일러 한국의 언론들이 좌파정권이라고 부르는 것을 보고 ‘한국의 좌파는 우리나라에선 우파밖에 안 된다! 라고 말했을 것이다. 그러니까 그녀는 한국에 존재하는 다양한 정치세력들, 예컨대 진보신당이나 민노당, 사회당 기타 그늘에서 존재하는 다양한 좌파정치세력들―아마 이들이야말로 따루의 모국 핀란드의 기준으로 보면 핀란드노동당같은 좌파에 해당할 것이다―은 보지 못하고 이런 말을 했을 것이다.


그러나 어쨌든 그녀의 진단은 일견 정당한 것이다. 김대중-노무현 정권은 분명 신자유주의 정권이다. 김-노 정부가 남북화해무드를 주도하고 경협을 추진했다고 해서 그들의 자유주의적 정체성이 훼손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나는 생각하기에 이 10년의 기간에 자본의 자유는 무제한적으로 성장했으며 노동자의 권리는 한없이 추락했다.


많은 사람들이 “신자유주의가 도대체 우리하고 뭔 상관이야? 그냥 잘 먹고 잘 살면 그만이지”라고 말한다. 그러나 신자유주의는 바로 우리 옆에서 늘 그 날카로운 창끝을 겨누고 있다. 박정희 정권이 만들어놓은 의료보험제도는 좌파쓰레기―사회주의정책의 소산인 의료보험제도를 독재정권이 만들었다는 게 아이러니지만―로 치부되어 사라질 위기에 놓인 게 한 예다. 


나는 얼마 전 체불임금으로 고통 받는 노동자들로부터 도움을 요청 받고 그들을 만난 적이 있었다. 그들로부터 설명을 들은 나는 간단하게 처방(?)을 던져주었다. 임금은 최우선적으로 전액 변제받을 수 있으니까 아무런 염려 말고 일단 노동부에 체당금부터 신청하라고. 그런데 새로 알아본 결과는 아니었다.


‘임금채권전액우선변제권’은 사라진지가 오래였다. 나는 10년도 훨씬 이전의 근로기준법을 가지고 그렇게 자신 있게 말했던 것이다. 그래서 나는 지금 나의 무지로 만들어진 이 난제를 어떻게 풀 것인지 매우 심각한 고민에 빠져있다. 공장에 수없이 잡혀있을 질권, 저당권에 후순위로 밀린 임금을 받아낼 묘안이 없는 것이다.


물론 이런 따위의 극단적인 반노동, 반복지 정책들은 주로 한나라당 정권에서 추진한 것들이다. 그러나 김-노 민주정권도 사실상 그러한 정책기조를 계승했다. 차이가 있다면 민주주의의 대폭적인 신장과 대북정책에서 평화정책을 보다 강조한 것이었는데, 한나라당은 이걸 가지고 소위 ‘좌파정권’ 노래를 부르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한때 소위 좌파정권의 대북정책에 편승해 남북경협사업을 의욕적으로 추진하던 김태호 지사가 그 좌파정권을 향해 ‘좌파정권의 통일정책은 실패했다’라며 칼을 던졌다. 그 좌파정권과 짝짜꿍해서 남북경협의 단맛을 보던 그가 말이다. 그러나 앞에서 말했듯이 그 이유를 따지고 싶은 생각은 없다.


다만, 따루의 말처럼 좌파도 아닌 정치집단을 향해 자꾸 좌파라고 부르는 것이 과연 합당한가 하는 것은 계속 의문으로 남는다. 서울대를 나왔다는 김태호가 이런 기본적인 지식이나 소양도 없어서 말 같지도 않은 말을 떠벌리는 것은 아닐 것이다.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한국의 교육제도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해보지 않을 수 없는 일이 될 것이다.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난다고 했다. 그런데 그 한쪽 날개를 향해 자꾸 칼을 들이대면서 잘라내려고 한다면 새가 똑바로 날 수가 있겠는가. 한국이 제대로 된 선진사회로 가기 위해선 좌우의 날개를 정립하는 것이 필수다. 그래서 좌파의 복권이 절실한 과제다. 그러나 그 이전에 먼저 정리되어야 할 문제가 있다.

우파의 자리부터 정리하는 것이다. 도대체 어떤 정치세력이 진정한 우파인가? 나는 그 자리에 민주당이 들어서야한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한나라당은 무엇인가? 한나라당은 좌도 아니고 우도 아닌 정체불명의 존재다. 그들은 마치 소혹성 B612호를 파멸시키는 바오밥나무와도 같은 존재다. 그들은 어린왕자가 늘 잘라내야만 하는 수고를 던져줄 뿐인 존재들이다.  

하여튼 이야기가 꽤나 산만해지긴 했지만, 오늘 이야기의 결론은 대충 이거다. “좌파를 좌파라 부르고, 우파를 우파라 부르자!” 다시 한 번 더 강조하자면, “좌파 아닌 것을 좌파라 부르지 말고, 우파 아닌 것을 우파라 부르지 말자!” 우리 모두 제발 정직하게 좀 살자.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훤주 2009.06.05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다. 김대중 노무현이 좌파면 김태호 껌태호도 좌파다.

  2. 1017sk 2009.06.19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간을 버려서라도 정치를 하고 싶을까? 정치도 중독이라더니 그러네 불쌍한놈

  3. 배정홍 2009.06.20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은 참 이상합니다. 분재를 할 때는 정상이 아닌 이상하게 생긴 게 값이 많이 나간다고 하고 많은 사람들이 좋아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 사람들에게 와서는 전혀 해당되지 않는 얘깁니다.
    분재에서 비싼 값을 받을 수 있는 장애우가 우리 인간 세상에서는 전혀 대접을 받지 못하는 게 정말 이상합니다.
    좌파 우파란 개념을 전혀 모르는(알아볼 생각조차 없는 무뇌아) 사람들이 좌파 우파를 논하는 걸 보고 있노라면
    참 우습습니다.
    좌파가 없는 사회는 한 마디로 병신인디.....

  4. Favicon of http://www.casquemonsterbeatsxr.com/ BlogIcon ecouteur beats 2013.01.06 0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rd personlighet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stolt, lite narcissism och absolut självförtroende. hermes är, vilka svårigheter är inte svårt. Se kullen vände över för att se floder Tower Bridge, även hermes han mötte svårigheter de biter stöd i det förflutna, rädslan, uthållighet att övervinna. Är inte van att tvinga sina egna vanor, inget mer.

    Jag tittade på hans hand och sade: pensionärer, du vet, jag trodde aldrig att någon kan ge mig stöd jag också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men han gick som för min mamma ... Jag har aldrig tänkt på detta möjlighet du har några missnöje, behaga på mig, inte ilska ... människor omkring mig. "

    Inte heller inte berätta för honom lika för lika, men fortfarande var student, det så kallade barfota rädd för skor, han vill kasta mig, bärande en vänster. Men nu är jag inte en person gjorde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verkligen en eld och påverkas mer än en person.hermes lyssnar bara uttryckslöst, "Varför tror du och jag talar om de villkor?"

30세의 젊은이가 세계적 금융위기와 리먼 브라더스의 파산, 국내 주식시장 붕괴를 예언한 미네르바임이 밝혀지면서 파란이 일고 있다. 아직 그가 진정한 미네르바인지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다. 검찰은 제 2의 미네르바는 없다고 못 박고 있지만, 네티즌 일각에서는 의혹이 계속되고 있다.

30대의 공고 나온 전문대 출신이 ‘미네르바’면 안 되나?

우선 검찰이 발표한대로 그가 30세의 공고를 나온 전문대 출신이며 아직 무직이라는 점이 사람들이 계속 의혹을 제기하는 한 원인이 되고 있다. 네티즌을 조롱하고자 하는 검찰과 조중동의 의도가 뻔히 보이는 대목이다. 또한 여기에는 심각한 명예훼손의 위험성도 존재한다.

30세의 미네르바는 체포 다음날부터 모 회사에 출근하기로 되어 있었다. 검찰은 그의 직업을 빼앗아버리고 보수언론 조중동과 함께 그를 직업도 없는 ‘놈팽이’로 만들었다. 게다가 조선일보는 그의 이름까지 공개했다. 검찰의 잣대로 보면 검찰은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조중동은 명예훼손 혐의로 당장 체포되어야 한다.

그러나 지금 우리사회는 그런 것엔 별 관심이 없어 보인다. 그보다는 미네르바가 진짜가 맞느냐 하는 것이 주 관심사가 되어있는 듯하다. 이건 검찰과 조중동이 의도한 바이기도 하지만, 실제로 너무나 젊은, 게다가 정규 대학도 나오지 않았고 금융업에 종사한 경험도 없는 미네르바는 충격이었을 수도 있다.

노무현도 들었던 “대학도 못나온 주제에…”

물론 여기에는 뿌리 깊은 학벌주의가 자리하고 있다. 노무현이 대통령이 되었을 때도 한나라당과 보수언론들(특히 그 밉살스런 ‘전여옥’이)에서는 그의 학벌을 문제 삼았었다. 노무현이 비록 상고를 졸업한 외에 더 이상의 학력을 추가하지는 못했지만, 그는 사법시험에 합격했고 법원 판사를 역임했다. 그러나 이런 것조차도 그들에게는 아무런 고려의 대상이 되지 못했다.

오로지 노무현은 뭘 모르는 고졸이었던 것이다. 물론 그 이전의 대통령 김대중도 고졸이다. 김대중 역시 한때 무식한 상고 출신이란 비아냥을 듣기도 했지만, 워낙 해박한 그의 지식은 그런 비웃음이 도리어 웃음거리가 되게 했다. 서울대 나온 무식한 김영삼과 목포상고 출신의 김대중을 비교하면서 말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우리나라는 강고한 학벌주의 사회이다. 이런 글을 쓰는 필자도 사실은 학벌주의 바이러스에 심각하게 감염되어있다. 필자는 기계공고 출신이다. 그럼에도 자식만은 어떻게든 공부를 잘해서 좋은 대학 가기를 바란다. 그래서 아직 초등학생인 녀석들의 성적표가 늘 불안하다.

지난해 9월 열린 '학벌 없는 사회' 토론회 포스터


‘짜집기’도 못하는 서울대 출신 경제장관

그런데 나는 오늘 미네르바 관련 기사를 검색해보다 새삼스러운 사실 하나를 발견했다. 다름 아니라 우리나라의 대학들의 교육능력이 너무나 형편없다는 사실이다. 특히, 우리나라 최고학부라 자랑하는 서울대의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확실히 깨닫게 되었던 것이다. 물론 필자는 이미 앞에서 잠깐 언급한 무식한 서울대 출신 김영삼과 해박한 상고출신 김대중을 통해 서울대의 무능함을 이미 간파한바 있다.

오늘자 조선일보의 미네르바 관련기사 제목은 이렇다.

검찰 “미네르바는 전형적 혹세무민 사건”

헤드라인도 엄청 크고 굵은 글씨다. 조선일보야 우리가 다 아는 악의와 왜곡의 달인들이 모인 신문이니 그러려니 하면 된다. 그런데 기사 내용 중에 이런 이야기가 나온다.

검찰은 박씨의 학력이나 경력에 비해 글이 수준이 높다는 의혹에 대해선 “박씨는 ‘이론경제학’을 수년간 독학했으며…, (전문용어 구사력과 문장력도 뛰어날 뿐 아니라) 인터넷 검색에도 능해 경제정보를 모아 ‘짜집기’ 하는 데도 소질이 있었다고 검찰은 밝혔다.


포털들에 올라온 기사들을 검색해보니 검찰은 특히 이 ‘짜집기’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듯하다. 미네르바 예언의 신빙성을 줄여보자는 의도도 있을 것이다. 그리고 결론은 못배운 가짜의 혹세무민이라는 쪽으로 몰고 가고 싶을 것이다. 그게 바로 MB의 의중이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문제의 핵심은 그 ‘짜집기’란 것이 너무나 영험하다는 데 있다. 아니 미네르바의 ‘짜집기’는 영험이 아니라 과학이었다. 이어진 공황에 빠진 세계경제가 그걸 입증하고 있다. 그러면 이때, 서울법대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뉴욕대에서 경제학 석사를 받은 행정고시(재경직) 수석합격자 출신의 기획재정부 장관 강만수는 무얼 하고 있었을까?

서울대부터 없애는 게…

아무것도 안했다. 굳이 한 일이 있다면 환율을 잘못 조작해 경제를 더 어렵게 만든 일 뿐이다. 그러고도 대통령의 확고한 지지를 등에 업고 ‘대리경질’이란 초유의 인사제도까지 만들어냈다. 조선시대에 주인을 대신해 곤장을 맞았다는 이야기는 들어봤어도, 대리경질이란 듣도 보도 못한 일이다.

이런 일이 어째서 가능한가? 이명박 대통령 자신이 학력주의 바이러스 자체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짜집기’조차 못하는 백수(?)보다 못한 만수지만, 학력주의란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에겐 대단한 학력과 휘황찬란한 경력은 매력적인 것이다. 그러니 나라가 거덜이 나도 강만수를 결코 버리지 못할 것이다.

그래서 오늘 이 글의 결론은 이것이다.

“‘짜집기’도 못하는 강만수 같은 학생들이나 양산하는 서울대부터 없애자!”

2009. 1. 10.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1.10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 나온 주제에 그 값어치도 못하는 인간들 -
    그 부모가 참 안됐다.
    새끼들 가르칠 때는 나름 기대가 컸을텐데, 허구헌날 국민에게 손가락질 당하고 나라 망신시키니.

    또 우리나라 대학은 뭘 가르치는지.

  2. Favicon of http://killereco.tistory.com BlogIcon killereco 2009.01.10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력이 미천해도 백수임에도 불구하고 미네르바 같은 경제에 나름대로 탁월한 식견을 갖출 수 있다는 걸 알려주기 위해서 조중동에서 명예훼손을 감수하고서라도 보도하는건 아닐까요?
    그랬으면 좋겠다는 희망입니다.

  3. Favicon of http://bslade.tistory.com BlogIcon BrianSlade 2009.01.10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대 나온 강장관님? 전문대 출신한테 밀리시는군요.
    K대 나온 그분? 고졸보다 못하네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ohsilv/12881362 BlogIcon 파사현정권 2009.01.19 0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짜대통령 이명박 사형 결정 전문] 미ㄴㅔ르바? : 官error안봐??

    [百姓有過 在여一人]<論ㅓ ㅛ曰>

    대통령 스스로가 법을 존중하고 준수하지 않는다면,
    다른 공직자는 물론,
    국민 누구에게도 법의 준수를 요구할 수 없는 것이다.
    <관습헌법? 대통령(노무현) 탄핵 결정 전문> / 가짜대통령 이명박 사형 결정 전문!
    / 관습헌법사항 한 줄조차 몰라서~? 미네르바에게 무슨 법의 준수를 요구하겠답시고??

    의법, 무효대통령! 위헌대통령! 위법대통령! 불법대통령! 사기대통령! 대통령직장물대통령! 사이비대통령! 비합법대통령! 부적법대통령! 가짜대통령! 이명박을 사형으로 처단하라!~@!!
    dead line(2009.02.09.)day
    [명령章!] 이명박을 사형으로 처단하라!~!!.hwp / 이명박 운명 : 대한민국 대운
    대역죄인대통령 치하의 국민들은 다 죄인~!!

  5. Favicon of http://tinyurl.com/3tw742z BlogIcon batik jogja 2011.11.23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식을 공유하는 것은 재미이다.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당신은 무엇을 쓰는 거죠?

  6.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pursesx.com/ BlogIcon michael kors sale 2012.12.27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ace muchos años http://www.cheapuggbootsak.com/ botas ugg baratas. La mujer miró con una sonrisa a ir conmigo, ¿de acuerdo?Simon Ting guiño punto Wood, sientes el flash ojos, girando alrededor de la escena para iniciar aumento rápido y amplio en el viento, etc, y luego se detuvo, ugg abrió los ojos y descubrió que había dejado el hotel, rodeado por un oscuro y lejano Yuntao el viento que sopla a través de las ramas de la selva emitió un ruido extraño en todas partes llena de ambiente oscuro y traicionero.

    Teosofía de forma clara, Simon Ting asustado inmediatamente deshacerse de la mujer, a unos pasos hacia atrás, gritando: http://www.cheapuggbootsak.com/ ugg españa quién? ¿Por qué me trajiste aquí?La mujer no se enoja, todavía trae lágrimas a reír: ugg olvide, este es el lugar de nuestras muestras de amor.

    La mano se retiró a un Qingsong, viejos árboles, bloques manchados de musgo follaje el sol probar Qingsong mujer de la edad que señala que dice: cuando nos pusimos de acuerdo en frente del árbol de la vida, nace a mentir, la muerte del mismo féretro , http://www.cheapuggbootsak.com/ comprar ugg online olvidado?

  7.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c.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 costumi finalmente pronto.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ha deciso di mettere sul capo per una prova generale.Poi essere scaricata concerti molto di più per guardare il pubblico si affollarono intorno hermes utilizzato per le prove in studio di danza.Vedendolo, Enthone Ming ha qualche ammettere la sconfitta, irragionevole hermes può fare che non avrebbe, vorrebbe calmare anche.

    La prova è andato liscio,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ma stanco di lui a metà strada bisogno di lifting, non funziona abbastanza velocemente."Questa tendenza, la concorrenza la nostra grande occasione di vincere. Continuare è necessario abituarsi a questi vestiti, quando il gioco non è quello di cadere. Soprattutto hermes". Poiché l'altezza del problema, tutta la scena deve indossare cinque centimetri zeppe alte.

    Il giorno della gara, prime ore del mattino il gruppo di raccolta http://www.hermesitalyz.com/ kelly hermes affittato autobus per la sede dell'evento."Non mi aspettavo così tante persone.""B City Anime Festival sono ben noti nel paese, che naturalmente, ma siamo venuti per il gioco, non si allineano." hermes portare a tutti di andare direttamente dal canale personale seguita dal personale.

나는 노무현을 찍지 않았다. 그러나 나는 노무현이 당선됐을 때 감격해서 동이 트도록 오징어를 뜯으며 맥주를 마셨고, TV에서 흘러나오는 당선방송을 보고 또 보았다. 노무현도 대통령이 될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얼마 안 있어 노무현이 검사들과 대화를 한답시고 TV 앞에 앉았을 때, 나는 또다시 오징어를 뜯고 맥주를 마시며 분개했다. “어떻게 쥐어준 권력인데 그따위 허접한 검사들을 모아놓고 손수 칼을 쥐어준단 말이냐.”

봉하마을 주민이 된 노무현=경남도민일보


'잃어버린 10년', 그리고 '인터넷검열'을 보며 드는 단상(斷想)

그리고 대통령이 된지 얼마 되지도 않아 조중동으로부터 온갖 수모를 다 당하고 마침내 별다른 이유도 없이 국회에서 탄핵되었을 때, “거봐라, 칼 쥐어주었더니 그 칼 내다버리고 잘하는 짓이다.”하면서 조롱했다. 어쩌면 허탈감과 배신감이 나를 사로잡았던 것인지도 모르겠다.

나는 노무현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나는 그가 김대중 정부에 이어 추진한 신자유주의적 경제정책들이 서민경제 파탄의 주범이라고 믿는 사람이다. 한미FTA는 그가 추진한 정책 중 최악이었다. 이명박 정부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으로 인해 수많은 농가가 타격을 입고 국민건강이 위협받는 것도 그 출발은 노무현 정부에 있었다.

한편, 반대로 노무현이 민주주의에 획기적인 기여를 한 대통령인 것도 분명한 사실이다. 무엇보다 그가 대통령이 되는 과정 자체가 하나의 드라마였고, 대중적 참여의 적나라한 모델을 잘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 인터넷 정치의 발달에도 한 몫 기여했을 것이다. 참여민주주의에 대한 새로운 실험은 바로 노무현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을지 모른다.

그럼에도 역시 나는 여전히 노무현의 팬이 될 수 없다. 마찬가지로 민주당도 나의 대안이 될 수 없다. 그들이 한나라당으로부터 진보니 좌파니 하는 오해를 받든 말든 그건 상관없다. 그들이 민주주의를 통해 이루려고 하는 시장자유주의가 내가 생각하는 분배의 정의를 통한 선의 추구와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나라당이 대선에서 승리하고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후에 이들이 방송국을 장악하고 인터넷까지 검열하겠다며 달려드는 모습을 보며 격세지감을 느낀다. 한나라당에게 잃어버린 10년이란 것은 바로 이런 것이었을까? 그들은 그토록 민주주의가 불편했던 것이다. 국민들이 자유롭게 토론하고 비판하고 참여하는 것이 불편했던 것이다.

거짓 선동으로 여론을 호도하며 권력을 장악한 한나라당

지난 대선 내내 한나라당이 외쳤던 구호는 “잃어버린 10년”이었다. 그들이 잃어버렸다는 것은 정권이었을 것이다. 그런데 그들은 정권을 잃어버린 것이 마치 나라를 빼앗기고 독립투쟁이라도 하는 양 국민을 선동했다. 그것은 한나라당 외의 정치세력은 모두 악이라고 호도하는 것과 다름없었다.

BBK주가조작, 위장전입, 탈세의혹을 뚫고 이명박은 대통령이 됐다. 사진=오마이뉴스


이 어처구니없는 선동질은 주로 경상도 땅에서 주효했다. 이 선동질의 선두에서 나팔수 역할을 한 것은 물론 다름 아닌 조중동이다. 경상도 사람들은 마치 집단최면상태에 빠진 것처럼 분기탱천했고, 선거에서 “우리가 남이가!”를 연신 외치며 결전에 임했다. 그들은 바야흐로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전쟁터에 나가는 전사들 같았다.

그리고 그들은 승리했다. 지난 10년 동안, 특히 연이어 대선에 패배한 이후 지난 5년 동안, 그들이 얼마나 이를 갈고 복수심을 불태웠는지는 정권을 탈환(?)한 이후의 행보가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그들은 정권을 잡자마자 이전 정권에서 진행해왔던 모든 정책들을 뒤집어버렸다. 신자유주의적 기조를 유지하며 진보세력과 대립했던 김대중-노무현 두 정권을 좌파정권으로 몰아 붙였다. 그나마 민생안정용으로 만들어놓았던 개혁적 제도들은 모두 쓰레기통으로 들어갈 판이고 일부는 이미 쓰레기봉투에 담아 버려질 운명에 처해있다.

전 세계가 산업화와 개발바람에 파괴된 자연을 회복하자는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이때, 거꾸로 나라의 젖줄인 한강과 낙동강을 파헤칠 대운하 구상을 하고 있다. 당장 저항에 주저하고 있긴 하지만, 이는 엄청난 개발이득을 노린 재벌과 집권세력의 이해가 맞아떨어지는 것이기 때문에 어떤 난관이 봉착해도 반드시 실현시키려고 할 것이란 점을 모르는 이는 아무도 없을 것이다.

또, 남북화해협력을 위한 모든 노력들도 ‘퍼주기’란 이름으로 폄하하고 양측의 정상이 약속하고 서명한 합의서까지 파기하는 국제적 망신을 자초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미국에는 재협상 가능한 쇠고기협정조차 거부하는 이중의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 앞으로 어떤 나라가 이런 정부를 신뢰하고 조약을 맺고 교류를 하려고 하겠는가?

한순간, 촛불이란 장벽에 부닥치긴 했으나 이제 그들은 거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방송도 장악했고, 곧 가장 껄끄럽던 사이버공간마저도 함락이 눈앞에 보인다. 마침 벌어진 유명 연예인들의 연이은 자살은 그들에게 호재다. 이런 기회를 놓칠 그들이 아니다.

그들은 무엇보다 인터넷을 평정하지 못하면 언제든지 정권을 잃을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호시탐탐 인터넷을 장악할 계획을 짜고 실행에 옮기려고 했지만, 촛불이 그 기회를 주지 않았다. 그런데 이제 촛불이 잦아들더니 기대하지 않았던 호재까지 겹쳤다.

여론을 장악하고 영구집권을 꿈꾸는 한나라당

그리고 드디어 그들은 ‘최진실법’이란 이름으로 포장한 ‘인터넷검열제’란 칼을 들었다. 그들이 이 새로운 전투에서 한 번 더 승리한다면 국민들의 입마저도 막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런 다음에 그들은 괴벨스가 했던 것처럼 라디오를 하나씩 나누어주고 자기들 말만을 들으라고 할 것이다.

여론장악과 선동정치로 독재자로 군림한 히틀러


안타깝게도 이와 같이 지난 10년의 세월을 뒤로 하고 느끼는 격세지감은 단순한 감상의 수준을 넘어 시나브로 현실을 압박하고 고통을 강요하게 될 것이다. 칼을 함부로 내다버린 노무현을 조롱하던 그 순간도 어느덧 낡은 앨범 속의 추억으로나 기억하게 될 것이 분명할 듯보인다.

진보진영의 어느 인사는 이 격세지감의 시기를 히틀러의 파시즘을 연상시키는 것은 옳지 못하며 그리 되지도 않을 것이라고 자신 있게 말한다. 그 이유를 “히틀러가 살던 시대와 달리 한국 사회의 지배자인 대자본은 지금 방식으로도 충분히 지배 지속 가능하고 행복하기 때문이다. ‘한나라당 일당독재’의 가능성이야 높지만, 그것은 파시즘이 아니라 한국판 자민당 시대의 개막이지 않을까?”(진보신당 이재영-레디앙) 라는 말로 설명하기도 한다.

글쎄, 그랬으면 얼마나 좋겠는가. 그러나 히틀러도 처음부터 파시스트가 되려고 작정하고 그리 되었을까? 오스트리아 태생으로 화가를 꿈꾸었던 그가 희대의 독재자가 되리라고 처음부터 누가 상상이나 했겠는가 말이다.

히틀러가 죽고 난 후에 연합국 진영의 많은 정치가들도 그의 타고난 선동술과 대중장악력에 대해 연구했다는 걸 보면 시사 하는바가 크다. 전두환이나 이명박이 언론을 장악하는 기술도 알고 보면 원조는 바로 히틀러가 아니겠는가.

방송장악에 이어 인터넷검열제를 시도하는 이명박 정부를 바라보며 전운戰雲을 감지한다. 잃어버린 10년을 외치는 그들에게 국민은 이미 전투의 대상이었던 것이다.

2008. 10. 7.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10.07 0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저의 결론은 - 그들은 이 나라의 국민과 함께 호흡하기를 포기한 무리다 - 입니다.
    안타까운 건 아직도 진실을 보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겁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0.07 0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침부터 이명박 얘기하고나니 갑자기 배가 고파지네요. 이명박이 제발 국밥 말아먹듯 갱제나 말아먹지 말았음 좋겠는데, 현재 스코어로 볼 때 정치, 갱제 다 말어먹는 투런 홈런 때릴까봐 겁납니다.

    • 덜덜덜덜 2008.10.13 0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앞으로 펼쳐질 미래가 너무도 두려운건 나혼자만 인가?

  2. Favicon of http://www.cyworld.com/happyacupuncturist BlogIcon dook 2008.10.07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3. 이영근 2008.10.07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틀러 시대나 북한처럼은 안돼겠지만 일본처럼 될까 걱정 입니다.
    무늬만 보수인 매국,부패세력이 장기집권???

    울 나라 국민 수준이,,,,

    선동과 거짓에 넘어간 많은 사람들,,,,이해가 안됩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0.07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갱상도 사람입니다만, 이 동네가 특히 문제입니다.
      맹목이란 말, 꼭 여기서 나온 말 같습니다.

    • 불멸의이산 2008.10.13 0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상도 특히 대구 경북에서는 두가지를 비판하면 안 됩니다.첫째가 박정희, 둘째가 박정희 정책입니다.
      노인들은 맹목적으로 추종합니다.
      박정희 말만 나오면 눈에 쌍지를 켜고 달려듭니다.
      박정희도 잘한 것과 못한 것이 있는데, 경상도 노인들은 박정희가 한 일은 모두 옳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나라 정책에 무지 합니다.
      한 예로 종부세 때 일입니다.
      노무현 정부가 종부세를 올려서 세금을 더 내야 됀다고 노무현을 욕 했습니다.
      그런데 그 사람은 셋방에 삽니다.
      자기가 더 내는 세금은 없죠

  4. 사과 2008.10.07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경상도지만..
    정말 수치스럽네요...
    한나라당 나올때마다 굴비 엮듯이 엮이는....

    그치만...
    그들에게 날개를 준 건 경상도지만...
    칼까지 지어준 건 서울넘들이라 보는데요...
    어찌...
    한나라당에 그리 몰아 줄수 있답니까??
    그래요..
    경상도넘들은 경상도라 그렇다쳐요...
    서울넘들은 뭔가요??
    다들 귀막고 눈 막고 산 사람들인가요??
    어찌...
    흠 많은 사람을 시장으로...
    참...
    경상도넘들 뭐라지 말고 서울분들 각성이나 하시죠

  5. Favicon of http://loyalty.tistory.com BlogIcon bonheur 2008.10.07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반만, 아니 아주 조금만이라도 국민들이 저들의 속성에 대해 알고 있었다면 지금 이런 결과가 나왔을까요? 정말 처참합니다. 경상도 전라도, 서울... 지역 운운하는 것이 뭐가 필요합니까.

    저는 이 정권과 이 정권이 벌여놓은 일이 결국 한국 사회의 천박함을 집약해서 보여 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누가 이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있을까요.

  6.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08.10.07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옥에 티라고 하면 다른 분들이 말씀하신 것처럼 지역주의적 언급인듯 합니다.
    굳이 그런 내용이 없더라도 훌륭한 글인데, 조금 그렇습니다.

    그래도 어차피 지금을 사는 우리에게 드리워진 현실이자 짐입니다.
    이를 어떻게 해 나갈까에 대해서 좀더 발전적인 고민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0.07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의 전개상 꼭 필요한 얘기였습니다. 앞으론 이런 얘기가 안나와야겠지요. 좁은 나라에서... 답글에서 지역을 언급한 것은 옥에 티가 맞는 거 같네요.
      그런데 지난 총선 때도 마산의 안홍준 의원 진영에서 유사한 얘기(우리가 남이냐?)가 나왔고, 이게 지방지(도민일보, 경남매일 등)에도 기사로 실린 일이 있습니다.
      여전한 문제고, 어쩌면 이 지역에선 우리가 죽을 때까지 안 없어질 고질병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지적 고맙고, 앞으로 티가 안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08.10.07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이쿠 지적은 아니고, 정부권님 말씀처럼 좁은 땅덩이에 지역주의적인 부분들이 많이 아쉬운데, 궂이 좋은 글에 언급하셔서 그냥 지나가는 말로 드린 말씀입니다. 더 좋은글 기대하겠습니다.^^~

  7. 애국시민 2008.10.07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경상도 사람이지만..."
    이렇게 강조하는 의도가 뭔가요?
    내 장담하건데 이런 말 앞 세우는 사람들 절대 경상도 사람들 아닙니다.
    몸은 비록 경상도에 가 있을수는 있으나 그 정신세계의 소속은 전혀 아니지요.
    이럴 때 쓰라고 생긴 말이 "가증스럽다" 라지요. 아마...
    만약, 정말 만약 진짜 경상도 사람이라면 골빈 자들이던가...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0.07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이 지방에 태어나서 이 지방을 벗어나 살아본 적이 없습니다만. 그리고 사람들이 아무리 그래도 실명이든 익명이든 거짓말이야 하겠습니까? 잃어버린 10년이란 선동이 서울이나 기타 지방에서보다 더 심하게 최면처럼 먹힐 수 있었던 건 이유가 있었다고 봅니다. 그 이유를 빨리 해체 시키는 게 나라가 발전하는 길이기도 할 것이고요...

  8. Favicon of http://blog.daum.net/nihao BlogIcon 멋진그대 2008.10.07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글.. 잘봤습니다..

    한나라일당 뼛 속 깊이 들어있는 독재본능, 통제본능의 DNA는 김정일 일당과 똑같습니다..
    백성을 못 믿으니 소통을 홍보와 같은 뜻으로 쓰겠죠..
    그래서 그런 소통=홍보를 효과있게 하려고 언론 장악이나 인터넷 통제 ㅈl랄을 하겠죠..

  9. 전형적인... 2008.10.08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관론자나 방관주의자군요. 훗. 노무현을 안 찍었다, 현 정부는 싫다...뭐 그런...어느 정권이나 어느 대통령이나 당신이 당당하게 지지한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있겠습니까? 없을 겁니다. '누군가를 지지한다.'라고 하는 것은 그만큼의 논리적 공격을 위한 방어를 준비해야 하니까요. 그래서 비관주의자나 방관주의자들은 '나는 누구도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뭔가 잘난 척 말하곤 하죠. 글은 나름대로 읽을만 했습니다. 하지만, 전 당신같은 사람들이 이명박을 찍은 무지한 인간들보다 더 쓰레기 같은 부류의 인간들이라고 생각합니다. 노무현 정권 때 '한미FTA가 최악의 정책이었다.'라고 말하는 글쓴이 님의 얕은 지식 또한 정말 짜증나지 아니할 수 없습니다.




    -비관주의자와 방관주의자들을 분리수거 쓰레기통으로.............-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0.08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해석은 자유니까...
      참고로 나는 이명박을 찍은 사람들이 다 무지하다고 생각지는 않습니다.
      그들 중엔 철저히 자기 계급적 이해관계에 따라 투표한 사람도 많으니까요.
      그리고 "나는 누구도 지지하지 않는다"가 이글의 논지가 아닙니다. 핵심은 이 정권의 여론장악, 특히 방송장악과 인터넷검열을 통한 민주주의 파괴음모에 대한 의견이죠. 그래서 노무현과 이명박의 비교가 필요했던 거고... 핵심과 거리가 먼 몇몇 말꼬리를 붙잡고 늘어지는 건 민노당내 자주파 일부 분들과 비슷한단 인상입니다. 선생님께선 그분들을 잘 모르시겠지만 말입니다.
      어쨌든 한미fta와 미국산쇠고지수입은 나누어 생각할 수 없고, 앞오르도 계속 문제가 될 것이란 점에서 최악이란 제 생각엔 변함 없습니다. 이만...

  10. 2008.10.08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글...댓글 2008.10.08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제가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생각을 약간 달리 해석할 수 있게 도움을 주는 글이었습니다.
    산업화 기준으로 보자면 이명박 대통령의 정책은 맞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잃어버린 10년이란 말도 진보의 탈을 쓴 보수의 기준이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제 문제는 지금이 정보화 시대라는 거죠. 게다가 좁은 학교나 그 반에서도 두 갈래로 나뉠 수도 있는데 한국이라는 큰 개체에서는 또 생각이 다를 수도 있겠죠...
    한.미 fta에 대한 생각도 한번 되새김 해보는 소재였습니다. 하지만 지금 이시대의 상황으로 보면 외교에 대해 좀더 넓게 생각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어서 완전히 나쁘다고 생각치는 않습니다.( 근데 농부들 엄청 고생했죠...)
    마지막으로 최진실법에 관한 글은 공감하고있습니다. 사람의 귀중한 생명이 파괴된 일이기 때문에 함부로 이야기를 하기도 그랬지만 이글을 또다른 관점에서 보자면 네티즌사이에서는 또 이게 인터넷 실명제이야기일수도 있거든요...
    (아무튼 전체적으로 공감하고 추천하나 누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정부권 2008.10.09 0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민주주의는 소통이죠. 다름을 인정하는 것이구요. 지금 이명박은 자기와 다른 모든 것을 빨갱이로 몰고 있습니다. 김대중과 노무현도 빨갱이로 매도하니 진짜 빨갱이가 억울해 하고 있습니다. FTA도 쇠고기협상도 중요한 건 국민과 소통하며 하라는 거죠. 재협상 해라고 하면, 한 번 해보는 시늉이라도 해야죠. 이건 완전 벽창호도 아니고... 조중동은 가만 내버려두면서 방송과 인터넷만 잡아 죽이려고 하는 것만 봐도 얼마나 양심불량인지... 초등학생들도 이명박 욕합니다. 어른들이 가르쳐주지 않아도 동심의 순수함으로 금방 알아채는 거죠.

      중요한 건 민주주의입니다. 민주주의 없는 어떤 발전도 사상누각에 불과합니다. 세계사가 그걸 증명하고 있지요.

      님의 의견 고맙습니다.

  12. 좋은글 2008.10.09 0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봤습니다.
    저는 노무현도 찍고 이명박도 찍었는데
    둘다 헛수고였네요..
    일개 서민이지만 나라가 정말 걱정스럽습니다.

  13. Favicon of http://enormousseo.com BlogIcon Directory Submission Service 2012.05.25 0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에도 역시 나는 여전히 노무현의 팬이 될 수 없다. 마찬가지로 민주당도 나의 대안이 될 수 없다. 그들이 한나라당으로부터 진보니 좌파니 하는 오해를 받든 말든 그건 상관없다. 그들이 민주주의를 통해 이루려고 하는 시장자유주의가 내가 생각하는 분배의 정의를 통한 선의 추구와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14. Favicon of http://www.cheapmichaelkorsy.com/ BlogIcon michael kors wallet 2012.12.30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ghdspainv.com/ planchas ghd baratas resbaló y casi un muerto en el suelo.Bueno, ghd realmente sirve! En serio, convencido ......Decir adiós a regañadientes enero elegante, ghd resto, una tarde, y la diversificación comenzó a prepararse para esta casa de ropa solo después del comienzo de la mañana siguiente.

    ¿Quieres dinero en el largo plazo no puede basarse en la misma cosa, aunque su identidad princesa por ahí, pero sin duda envidia de su negocio en secreto los estilos de aprendizaje de ropa, modificó ligeramente y luego hacerlo y venderlo bajo Way., La independencia de este negocio en casa la ropa pura y simple se verá muy afectada. En cuanto a la rendición de cuentas que dijo, hay una frase llamada ley no es responsable de las masas, un agravio puede castigar si once millones? http://www.ghdspainv.com/ plancha ghd pensado en esa posibilidad, la decisión decisiva para no hablar ropa de casa para iniciar el negocio diversificado.

    Los estilos de ropa interior que se encuentra todavía en el proceso de, parece que este tipo de cosas para hacer todavía un poco difícil para prosperar y, http://www.ghdspainv.com/ plancha pelo ghd intención de empezar desde la promoción de burdel.Los tacones altos de las buenas ventas, pero la persona promedio no puede permitirse el lujo de comprar algunas lagunas, como el concepto de servicio para las personas con ghd, ghd intención de empezar de nuevo así que el servicio para el pueb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