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약속한대로 섣부른 판단으로 드라마의 일부 내용을 비판한 점에 대해 사과부터 해야겠다. 나는 <아이리스> 1부를 본 소감을 포스팅하며 이렇게 말했었다. [관련글; 아이리스, 감동 속에 숨겨진 불편한 막장

"매우 기대되는 드라마다. 최고의 배우들이 벌이는 스릴과 서스펜스, 눈을 한시도 떼지 못하게 하는 카메라 속도는 최고가 될 것을 예감하기에 충분했다. 그러나 옥에 티가 하나 있다. 북한 최고인민위원장을 암살을 지시하면서 유럽소풍에 비교한 것은 난센스다. 그리고 그것이 유럽소풍이 독일 통일에 단초가 되었듯 한반도 통일에 단초가 될 것이라 믿는 엘리트 요원 김현준도 이해할 수 없다. 그러나 이것은 말 그대로 옥에 티일 뿐이며, 옥이 너무 찬란하므로 별로 신경 쓸 만한 일은 아니다."


대충 이런 요지로 글을 썼는데 반론이 많이 제기됐다. 너무 섣부른 판단을 한 거 아니냐는 것이다. 어떤 분은 드라마는 드라마로 보아야지 왠 정치적인 잣대로 드라마를 재느냐는 분도 있었다. 후자의 비판에 대해선 여전히 수용하기 어렵다. 이건 정치적인 판단이 아니다. 전쟁을 유발시킬지도 모르는 암살과 평화적 통일도 구분 못하는 최고의 요원이란 그 자체로만 보면 억지 시나리오다. 억지 시나리오로 만든 드라마를 막장드라마라고 부르며 많은 블로거들과 네티즌들이 비판의 칼을 대기에 주저하지 않는다. 

<너는 내 운명>, <아내의 유혹>, <밥 줘> 등이 대표적 케이스였는데 그 중 <너는 내 운명>은 억지 설정뿐 아니라 반사회적 내용으로 수많은 질타를 받기도 했다. 그렇다면 <너는 내 운명> 등의 개연성 없는 스토리 전개와 반사회적 내용에 대해 막장드라마란 비판의 화살을 날리면 안 되는가. 드라마는 그저 드라마로 보아야지, 라고 말하며 어떤 부조리에도 눈감아야 하는가. 여기에 대해 "그렇소!" 라고 말할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아니 거의 없다고 단정해도 별로 틀리지 않을 터다.  

사실 <아이리스>를 그런 드라마들과 비교하는 것은 커다란 실례일 수 있다. 참을 수 없는 모욕이리라. 그러나 1회 첫 장면을 본 순간적인 느낌이 그랬을 뿐이다. 사소한 일부분이긴 하지만 이런 대작을 만들면서 논리에 맞지 않는 억지 설정을 만든다는 것 자체가 이해가 되지 않았었다. 그러나 오늘 4회를 보면서 그건 기우였음이 판명되었다. 나의 섣부른 판단이었다. 김현준이 다시 NSS 부국장 백산에게 질문을 던지는 장면이 오늘 나온 것이다. "이유가 뭡니까?"

하긴 이유를 묻는 것도 냉혈 킬러들에겐 난센스다. 그러나 김현준을 비롯한 NSS 요원들은 냉혈 킬러가 아니다. 그들은 이유 없이 사람을 죽이지 않는다. 그래서도 안 된다. 그들은 국가 안보를 책임진 공무원 신분이다. 일단 그렇다고 해두자. 조직의 명령에 맹동해 사람을 죽이는 것은 아이리스의 전문 킬러 빅으로 충분하다. NSS(국가안보국)와 아이리스는 질적으로 완전히 다른 존재다. 아이리스가 아직 베일에 가려있지만, 악의 화신인 것만은 분명하다.

백산은 김현준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 질문과 답변은 1부에는 없었는데, 변명하자면 이는 내 어설픈 판단의 원인이었다. "ICBM. 북한은 그동안 미사일 발사체 관련 기술을 비약적으로 발전시켜 왔어. 이젠 미국 본토까지 직접 공격이 가능한 미사일 개발을 눈앞에 두고 있어. 그 마지막 과제가 핵탄두의 소형화야. 윤성철은 그 문제 해결을 위해 이곳 헝가리에서 구 소련 관계자들과 비밀회동을 가질 예정이야. 북한이 핵미사일 보유국이 되는 걸 지켜보고 있을 순 없지 않나?"
 
그러나 백산의 이 말은 진실이 아니다. 대한민국 대통령은 여기에 대해 어떤 보고도 들은 바가 없으며 그 외 국가안보 관련 보좌관이나 정보기관 수뇌부들도 알지 못하는 엄청난 일이다. 북한 최고인민위원장 암살 음모의 배후에는 NSS가 아니라 아이리스라는 비밀 조직이 있었던 것이다. 아마도 백산은 NSS가 아니라 아이리스를 위해 일하는 인물이다. <아이리스> 홈피에서도 백산은 아이리스 한국지부장이라고 소개해놓았으니 이는 틀림없는 일이다.

스키복장을 하고 있는 걸로 봐서 눈밭에서 벌이는 멋진 추격전도 예상된다.


아무튼 1부 첫 장면 암살을 지시하는 대목이 억지 설정이며 이는 작지만 막장 요소였다고 비판한 것은 나의 섣부른 판단의 결과였고, 매우 잘못되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그때 추신으로 밝혔던 것처럼 섣부른 판단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 사과하는 의미로 포스팅을 따로 하겠다고 했으므로 오늘 이렇게 <아이리스>에 공식적으로 사과한다. 물론 <아이리스>에 대한 나의 비판은 그저 옥에 티를 보고 투덜거리는 정도였을 뿐이며, 옥이 너무 빛나므로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토를 달았지만, 약속은 약속이다. 

오늘 4부는 손에 땀을 쥐고 보았다. 본 시리즈 3편을 거의 몇 차례씩이나 볼 정도로 나는 첩보영화를 좋아한다. <아이리스>는 4부를 통해 본 시리즈에 전혀 손색없는 스릴을 보여주었다. 이병헌이 <아이리스>의 주연으로 발탁된 이유도 충분히 보여주었던 4부였다. 시나리오도 훌륭하고 연출도 멋지다. 빠른 전개가 만들어내는 스릴과 서스펜스는 한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모르게 만들었다. 벌써부터 5부가 기다려진다.   

어쨌든 다시 한 번 <아이리스>에 진심으로 사과하며 무한한 기대를 보내는 바이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10.23 0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는 별로 였는데 4회는 좋았어요.
    이런 사과글 까지 올리시고, 감동적인 모습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0.23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앞전 포스팅 때 댓글로 약속을 했으니까... 별로 공식 사과할 만한 인물도 안 되는데 사과 할려니 그것도 실은 좀 낮 뜨겁네요. ㅎㅎ 첨에 <막장언급에 대한 유감>이라고 하려다가 너 나 없이 사과는 빼고 유감 표시하는데 나까지 거기에 동참할 필요는 없겠다 싶어서... 그냥 사과로 ㅠㅠ

  2.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10.23 0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장면이 어떻게 연결될 지 무척 궁금해 집니다.
    5회를 빨리 보고 싶습니다.

  3.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09.10.23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화는 선덕여왕, 수목은 아이리스
    이제 파비님 금토일만 술 드시겠네요. ㅎㅎㅎㅎ

  4. Favicon of http://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2009.10.24 2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 잘 안보는 저도 영화같은 느낌에 벌써 두 번이나 보았답니다.
    상황 설정은 지적하신대로이지만.....
    그래도 드라마이니까요....
    앞으로도 좋은 비평 바랍니다.

  5. 조건호 2009.10.28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멜로인가? 첩보인가? 아하..첩보멜로드라마지! 어설픈멜로와 어설픈첩보드라마...아하 멜로는 차라리 머..그런데로..첩보는 ??완전웃기는 첩보드라마..연출이 누구인가...참..어설픈점이 한두가지가 아니네..티테일함이 현격히 떨어지고...구성 어설프고...200억 들인 드라마?? 풉...참 ..실망 첨부터 다 밧는데... 아무래도 용두사미..첩보 드라마가 될듯...벌써..채널 다른데로 돌리고 싶음....하도 어색한부분이 많아서 열거하기도 짜증남.....ㅡㅡ;;첩보영화 흉내만 쬐금..내는구만....참나....

  6. 남씨 2009.11.01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아이리스. . 쵸막장드라마죠.
    보다가 욕이 절로 나옵니다.
    무슨 내용전개가 저렇고 상황은 어케 저렇고.. 탑의 레옹침투씬보고는 그자리에서 박장대소했습니다.
    50넘으신 삼촌도 드라마광이신데, 드라마의 문제점을 5분마다 지적하십니다.
    이게 해외유출된다면.. 한국개망신이죠.
    이러니까 일드,미드 운운하는사람이 나오는것 아니겠어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1.01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주엔 사실 좀 실망스런 부분 없지 않아 있긴 했습니다만... 저는 마지막에 왜 갑자기 김선화가 NSS에 체포됐는지, 김현준이 고문을 받고 있는지 그게 의아하던데... 담주에 이거 안 풀어주면 정말 실망할 거 같다는... 1부에서 5부까지는 정말 좋았다고 생각했습니다만.

      제가 막장요소라고 언급한 부분은 개연성이 없는 대사 때문이었습니다. 억지로 만든 대사... 늘 막장드라마는 이런 게 문제죠. 하지만 아이리스를 막장드라마라고 하기엔 좀 그렇고요. 맘에 안 드는 부분들이 일부 있는 것은 불모지의 한계, 그런 걸로 이해하며 좀 더 지켜봐주시죠.

  7. 섬세한필링 2009.12.10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참고참다가.. 이놈의 드라마는 어떻게 되먹은건지.. 이해가 안되는 상황 투성이네요.
    애초에 남북정상회담을 방해하려는 목적으로. 크게보아 남북전쟁을 일으키려는 목적으로
    행해졌던 핵테러부터가 엄청난 무리수가 아니었나요.. 굳이 고성능 기폭장치를 nss본진까지 처들어가서
    훔쳐내고.. 위험한 방사능물질을 가지고 들어와서 핵테러를 해야만 가능한 일은 아닌데말이지요..
    한국측에 핵테러 위협을 가하려는 목적으로(훔치는순간 한국측은 핵테러를 예상하게 되므로)
    그런 무리수를 두었다고 한다해도 굳이 그러지않고 그 북한 특수공작원들이 서울 곳곳에 일반폭탄으로 테러를
    감행하는것이 훨씬더 안전하고 실현가능성이 높지않나싶은데말이죠..
    게다가 미정과 암살자빅에대한 스토리도 무언가 억지스럽습니다. 사랑하는 남자에게 자신이 NSS요원이라는것을
    알려줬다는것도 사실 납득이 안되지만 (알려줬다는 설명도없음) NSS서버를 외부에서 접속할수있게 해달라고
    요구하는 것도 굉장히 의심가는 행동인데다 그걸 아무의심없이 해준상황도 이해불가. 미정의 USB에 다른게
    있지않을까하는 일말의 기대도 해보았지만 그런일은 일어나지않았고. 결과적으로 백산과 사후의 탈출.

    드라마자체가 불친절해서 의문점, 수수께끼를 남기면서 진행하는 방식이라 나중에 설명될것이다 하면서 지켜봤지만 그렇게 밝혀진 정답들은 정말이지 조악하기 그지없는 설정이라 뭐 이런게 다있나싶고 그러네요.
    그래도 비싼돈 투자해가면서 찍은 대작드라마고 해외에 수출도 하고 그럴텐데.. 자극적인 주제를 툭툭던져서 가리고는 있지만 전체적으로 냉정하게 보면 스토리라인자체의 허접스러움은 실망하기 충분합니다...
    그저 일개 드라마일뿐이므로. 그냥 보면 되겠지만.. 아쉬움에 이렇게 열폭을 합니다...ㅎㅎ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12.12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나리오가 좀 엉성하다거나 불친절하다거나 이런 부분이 심한 게 사실인 듯하네요. 시즌2를 준비중이라던데 그때는 이런 문제들을 보완해서 잘 했음 좋겠어요.

  8. 막장의 끝은 어디인가요 2009.12.12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막장의 끝으로 달려가는 아이리스 -.-ㅋ

    처음엔 다소 그럴 수 있겠다... 하면서 봤는데...
    이제는 정말이지 이해가 안가는 의문 투성이의 막장드라마가 된 듯한 느낌입니다.

    사건의 흐름이나 인물의 관계도를 봤을 때
    개연성이 너무 부족해서 자연스럽지도 못하고 억지로 짜맞춘 것 같네요.


    배우들 연기라든지, 세부적인 사항도 너무 말도 안되는 게 많습니다.

    대 테러 특수요원이라면서, 눈 감은 채로 총을 쏘질 않나
    데저트이글 권총을 반동하나 없이 쏘고
    광화문 총격씬에서는 오후였다가 밤이었다가 다시 오후였다가를 반복하고
    폭파된 차량은 나타났다가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나는 마술같은 일도 보여지네요.

  9.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shopx5.com/ BlogIcon michael kors bags 2013.01.06 0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l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entender el nuevo presidente es un tipo de persona interior, el entusiasmo de repente menos de la mitad de la Sociedad Literaria. Caminó hacia la puerta de la Sociedad Literaria, Made Bao palmadita en el hombro el hermes, dijo: "la buena escritura, después de que el juego le permiten participar, tienes que Zhengkou Qi dentro de las personas se han sentado licitación o perecer viejo, no es posible en años de madurez.

    El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se presentó, dijo: "Yo traigo el regalo mismo", los estudiantes estaban muy sorprendidos, tradicionalmente, sólo la obligación de los estudiantes a enviar algo a la maestra,http://www.hermesoutletx.com/ y de ninguna manera el profesor a los estudiantes a enviar normas algo así.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salir de una pila de libros desde el podio, dijo: "Este es un libro escrito por el profesor, y uno cada uno para todos". entonces un modo todavía miedo. La obra maestra hermes See fue apreciada, realmente no tengo el corazón para interrumpir el silencio durante unos minutos, un hombre de repente vi sentado en la esquina de una malla de diez shabu forrajes. Usual Hermes es también tal estudio es diferente hoy en día, los papeles han cambiado, por lo que no podía soportar hermes oral, dio a entender que: "muy mala costumbre de leer en algunos estudiantes, demasiado rápido, por lo que no se puede entender que los autores Zhaobi mente de lectura para lento ".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