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연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18 49년만의 민간인학살위령제, 마산시장은 왜 안 오나 by 파비 정부권 (14)
10월 16일(금), 마산공설운동장 올림픽체육관 강당에서는 제59주기 민간인학살희생자 위령제가 열렸습니다. 저는 이 위령제가 한국전쟁 이후 최초로 열린 합동위령제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잘못 알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이번이 두 번째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다시 자세히 살펴보았더니 이렇게 씌어 있었습니다. 

<제59주기 2차 마산지역 민간인학살희생자 합동위령제>

위령제는 유교 방식으로 제를 지낸 다음 불교, 천주교, 원불교 등이 각각 위령예식을 올렸다. 개신교는 안 왔다.


한국전쟁을 전후하여 수많은 민간인들이 대한민국 군경에 의해 학살된 사건은 세계 역사상 그 유례를 찾기 어려운 일입니다. 이승만 독재정권처럼 제 나라 국민, 제 민족을 재판도 없이 무참하게 학살한 천인공노할 만행은 사실상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데 이들은 왜 죄 없는 민간인들을 아무런 재판절차도 없이 학살했던 것일까요? 

이승만 정권의 민간인 학살과 유사한 나찌가 저지른 유태인 학살이 있습니다. 히틀러도 선거에 의해 독일인들의 선택을 받은 정치가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세계대전을 일으켰고, 국민들을 동원하기 위해 희생양이 필요했습니다. 그 희생양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바와 같이 유태인이었습니다. 아우슈비츠, 홀로코스트, 얼마나 소름끼치는 말입니까?

묵념하고 있는 허정도 전 경남도민일보 사장 등 참석자들


그 홀로코스트가 대한민국 땅에서도 벌어졌다는 상상을 한번 해보십시오. 그것도 남이 아닌 동족의 손에, 이웃의 손에 말입니다. 지금으로부터 59년 전, 바로 이곳 마산에서 그런 일이 벌어졌습니다. 수천 명의 우리의 이웃들이 영문도 모른 채 손과 발이 묶여 마산 앞바다에 수장되었습니다. 깽이바다라고 하는 곳입니다.

그러나 역사는 무심하지 않았습니다. 1960년 4·19혁명이 일어나고 이승만 정권이 국민들의 손에 쫓겨났습니다. 새로운 정권이 들어섰고, 세상도 바뀌었습니다. 숨죽이고 있던 유족들도 늦게나마 억울하게 죽어간 아버지와 어머니, 형제누이들의 명복을 빌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제1차 마산지역 민간인학살희생자 합동위령제>가 열렸던 것입니다. 

위령제가 진행되는 동안 내내 오열하고 있는 유족


그러나 기쁨도 잠시 박정희의 쿠데타가 일어났고 유족들은 다시 숨을 죽여야만 했습니다. 유족회를 주도했던 노현섭 전국유족회장(마산)은 감옥에 끌려갔습니다. 이유는 단 하나, 유족으로서 억울하게 희생된 가족의 명복을 빌었다는 것이 죄였습니다. 그때는 법도 상식도 필요 없는 시대였습니다. 노 회장을 비롯한 많은 유족들에게 최고 10년씩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그 이후로 유족들은 오랜 세월을 눈물 속에 보내야 했습니다. 그러나 세월은 세상을 변화시켰습니다. 민주화의 여파로 김대중 정부가 들어섰고, 이어 노무현 정부가 들어섰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들 앞에 나와 겸허하게 정부를 대표해 사과를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가 만들어졌습니다.

그러나 곧 과거사위원회도 해산해야할 운명에 처했습니다. 아직 일을 다 하지도 못했는데 말입니다. 이제 겨우 물꼬를 트기 시작한 일이 커다란 난관에 봉착한 것입니다. 다름 아니라 다시 정권이 바뀐 것입니다. 이명박 정부가 과거 이승만 정권이나 박정희 정권의 후예들이란 사실 때문이었을까요? 그들은 이제 그만 과거사위원회 따위는 접으라고 합니다.

그러나 아무리 이명박 정부가 외면하고 싶어도 이미 전직 대통령이 공식 사과한 일에 대하여 왈가왈부하기는 어려웠던 모양입니다. 국방부장관이 직접 군이 저지른 과거의 학살행위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의 뜻에서 이번 합동위령제에 조화를 보내왔습니다. 그리고 39사단 강재곤 중령을 대리로 보내 추모사도 하게 했습니다.

물론 이명박 대통령의 각료인 국방부장관의 한계는 분명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사과하고 고개까지 숙인 일에 대해 그저 유감이란 애매모호한 말로 사과를 대신했습니다. 유감? 대체 뭐가 유감이란 것이죠? 어쨌든 민간인학살 행위가 잘못되었음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명한 데 대해 더 이상 토를 달고 싶지는 않습니다.

국방부장관이 보내 온 추모조화


그런데 말입니다. 제가 기분 나빴던 것은 바로 황철곤 마산시장의 행위였습니다. 그는 이날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부시장을 대리로 보내고 추모사를 대독하게 하긴 했지만, 다른 일도 아니고 억울하게 죽어간 수천 명의 마산시민들의 유족들이 위령제를 지내는 곳에 그가 직접 오지 않고 부시장을 보낸다는 게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혹시 그는 자기가 마산시장이 아니라 전주시장이나 안산시장으로 착각하고 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게다가 유심히 살펴보았지만, 그는 조화도 보내지 않았습니다. 국방부장관과 진실화해과거사위원회, 마산수협장의 조화는 있었지만, 마산시장의 조화는 없었습니다.

혹시, 이분 정말로 자기가 마산시장이란 사실을 잠깐 까먹은 것이 아닐까요? 아니면 까먹고 싶었거나…. 오늘 10·18 부마항쟁 기념 마라톤대회에 갔더니 제일 먼저 황철곤 마산시장이 축사를 하더군요.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여러분, (독재에 항거했던 부마항쟁) 그날의 함성을 되새기며 힘차게 뛰어주시기 바랍니다."

희망연대 김영만 상임의장은 추모사에 앞서 위령제에 불참한 마산시장을 성토부터 했다.


저는 그저 웃음이 나올 뿐이었습니다. 어쩌면 저토록 뻔뻔할 수가 있을까? 그래야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것일까? 돈도 많이 벌고…. 하긴, 옛날 어릴 때 어른들에게 그렇게 배웠던 것 같습니다. "세상은 요령이란다. 요령이 없으면 거지처럼 늘 남 밑에서 살게 되는 거야. 그러니 아무래도 요령이 최고지."

그러나 역시 제게는 요령부득입니다. 그런데 마산시장은 그렇다 치고, 진보단체들, 민노당이나 진보신당, 민노총, 진보연합 등 수시로 각종 행사에 이름을 내미는 진보단체들이 민간인 학살 문제에 관심을 갖지 않는 것은 의외였습니다. 그들도 혹시나 마산시장처럼 민간인 학살 문제가 계륵이었던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59주기를 맞은 민간인학살희생자 유족 여러분의 말할 수 없는 슬픔에 대해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나 결국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씀은 "그래도 산 사람은 살아야 한다"라는 말 외엔 없는 것 같습니다. 이 이상 아무런 도움도 돼 드리지 못하는 점에 대해서도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18 1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09.10.18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0.18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닙니다. 고맙습니다. 오늘 부마항쟁 기념 마라톤에 갔더니 그렇더군요. 당시 항쟁의 주역들은 구석에 쪼그려 앉아있고, 항쟁의 대상들이 마이크 잡고 축하발언에다, 그날의 함성을 되새겨 민주, 자유, 정의를 세워야 한다고 역설하고, 그래서 뭐 어쩌자는 건지 독재정권에 맞서 함 싸워보겠다는 건지... 좀 우습더라고요.

  3. 달그리메 2009.10.18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 오랜만에 이런 글 보니 넘 반갑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파비님 이런 포스팅이 좋습니다.
    이래저래 능력이 많아서 탈입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0.18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일 테레비 얘기만 하기도 그렇고요... 가끔 사회적인 문제에도 관심을 가져야죠. 하긴 이것도 테레비 특별편성 시사프로그램이라고 할 수도 있겠죠? ㅎㅎ

  4.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10.19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보단체들도 초대했다고 하던가요? 전, 혹시 이 분들이 진보단체 부담스러워하는 것은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해봤거든요.

    독재정권에게 감당할 수 없는 상처를 입은 유족들중에는 아직도 두려움과 상처가 깊게 남아 진보단체를 부담스러우하는 경우도 있더군요.

    • 파비 2009.10.19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건 제가 실은 잘 모르고요. 그러나 꼭 초대받아야만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마 민간인 학살 문제가 제기된지가 10년을 훌쩍 넘겼지만, 진보단체들이 관심을 가진 적은 별로 없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들은 바도 그렇고요. 다만, 노근리사건 때 개입한 적이 있는데, 이 사건은 미군에 의한 학살이란 특징이 있었지요. 결과는 헤게모니투쟁으로 물만 흐렸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운동권이 개입하면 항상(꼭 그렇다고는 할 수 없겠지만) 분열을 일으키는 쪽으로 결과가 났다는 그런... 물론 유족분들 중에는 진보단체를 부담스러워하는 분위기가 있는 건 사실일 겁니다. 그게 현실이겠죠. 그러나 그보다 진보쪽에서 문제를 제공한 건 없는지 살펴볼 필요도 있다고 보고요. 안 그래도 그게 어떤 문제였는지 취재를 해보고 싶더군요. 곧...

    • 파비 2009.10.19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 그리고 관심이란 게 꼭 어디어디다 이름 걸고 깃발 들고 그러는 게 아니고 조용히 쳐다봐주고 그러는 게 아닐가 싶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옛날엔 그랬던 거 같은데 요즘은 자리 안 만들어주면 어디든 안 가는 거 같더군요. 꼭 여기 위령제 뿐 아니라 마을축제 같은 것도 마찬가지구요. 그리고 진보단체들 비판목적으로 이 글 쓴 건 아닙니다. 마산시장을 비판하다보니 그쪽 생각도 난 것이고, 형평성 차원에서 잠깐 언급한 것 뿐입니다.

    •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10.19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김주완기자님 쓴 글과 발굴하시는 이상길교수님 이야기만 늘 보고 듣가가 그날 처음 유족들이 모이는 현장에 가봤습니다.
      가까이 다가가보니 역시 내 문제와 연결이되더군요. 오래된 일, 나와 상관없는 일이 아니라는걸 많은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 파비 2009.10.19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마찬가지랍니다. 다 김주완 기자 땜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이죠. 이상길 교수님도 정말 훌륭하시더군요. 그런 분들이 있어 다행이죠.

  5.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09.10.19 2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를 말하면 현재가 불편한 사람들이 많지요,
    특히 현재 기득권을 누리고 있는 사람들 중에서

    그래서 과거는 더욱 불편한 것이고
    덮어두는 것이 상책이다라고 생각할 겁니다.

    고생하셨습니다.

  6. Favicon of http://www.ghdfrancea.com/ BlogIcon fer a lisser ghd 2012.12.29 2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or desgracia, este http://www.ghdspainv.com/ planchas ghd hacer las cosas, y no sólo los errores solamente.Zi Qing volvió a mirar hacia arriba, la miró con frialdad: "? Decir lo ghd En este momento, también es necesario escuchar las lecciones de los demás"ghd corazón se sorprende, parece que el hermano de este gas no es una luz, ella tuvo la precaución de tratar es.

    "Mi hermano", gritó http://www.ghdspainv.com/ ghd baratas Jiaochen lado de la carretera hacia el borde del cuerpo de Qing Zi cansado, patético verlo ", Huang Xiong, hermano, hay ghd, nosotros, los tres hermanos! Diga si Zi ghd hermano Qing va a escuchar."Qing Zi no dejar que sus buenas palabras buenas palabras para salir del paso sin cambiar la expresión frío, obstinado mirando a ella y le dijo: "Escucha ghd,http://www.ghdspainv.com/ no sé por qué, cuando el hermano le oigo decir, el total tiene una sensación extraña ! "

    El http://www.ghdspainv.com/ ghd españa se ha dado cuenta de que hoy ira Qing Zi como no se puede eliminar fácilmente el brazo se afloja Zi Qing, tranquilamente sentado en su silla, el canal de condensado: "Huangxiong luego dijo: ghd saber de él sobre ella es" sólo llaman a la Huangxiong, la relación entre los dos de ellos por el momento, sólo Huangxiong Wong hermana, en lugar de cerrar a los hermanos y herman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