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02.27 송정문의 금지된 욕망, 장애인도 학교에 가고 싶어요! by 파비 정부권
  2. 2010.01.20 '공부의 신' 김수로가 말하는 참교육은 무엇일까 by 파비 정부권 (9)
  3. 2009.01.10 우리 딸이 신문에 났어요 by 파비 정부권 (5)
오늘은 ☞휠체어소녀, 국회에 도전장을 내다 에 이어 송정문 씨의 이야기 두 번째입니다. 그녀는 세살 때 입은 장애로 인해 학교에 갈 수 없었습니다. 남들 다 가는 학교에 갈 수 없다고 하니 가고 싶은 욕망이 더 절절했고 그 이상으로 절망했습니다. 생명을 내어던질 마음까지 먹었고 실행에 옮기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마침내 그렇게도 바라던 학교에 갔습니다. 마산대학에 진학해 안경공학과도 나왔고 방송대학에서 교육학도 전공했으며 경남대학교 대학원도 졸업했습니다. 대학원에 다닐 때는 장애인 이동편익시설을 설치하라며 경남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이겼던 사실은 우리 지역사회에 유명한 일화입니다.

송정문 씨는 다시금 국회의원 선거(마산을)에 도전하는 이유를 이렇게 말합니다.

“누구나 원하는 만큼 교육받을 수 있는 세상…

그런 세상은 가난하다는 것도, 장애가 있다는 것도, 여자라는 것도, 나이가 많다는 것도 문제되지 않는 세상입니다.

그런 세상을 만들면, 저와 같은 경험 또한 대물림되지는 않겠지요.”


삶이야기2. 교에 가고 싶다.

<글쓴이 : 송정문>

▲ 경남보건신문에 출마 인터뷰하고 있는 진보신당 마산을 송정문 후보

“엄마, 난 왜 학교에 못가?”

어린 시절 저의 철없던 질문에 한숨을 쉬시던 엄마였지만, 동네 친구들이 소풍을 가던 날, 엄마는 저에게도 김밥을 싸주셨습니다. 친구들이 졸업하던 날, 몇몇 친척들은 선물을 사주기도 하셨습니다.
그런데 그 누구도 내게 ‘학교 가고 싶냐’고 묻지 않았습니다.
마치 제게 해선 안될, 금지된 질문처럼 말이죠.

고민을 털어놓던 친구에게 화를 내버린 그 날. 저는 깊은 절망에 빠지기 시작했습니다.
어떤 꿈도 선택할 수 없는 사람... 미래가 없는 사람이 나라면, 왜 살아야 할까.
먹고 살기 위한 고민이 삶 자체에 대한 고민으로 번져가면서 숨 쉬는 것조차 고통스러워져만 갔습니다.

자살시도.
결국 죽음의 문턱까지 다다른 후에야 비로소 금지된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질 용기가 생겼습니다.
‘산다면 뭘 하고 싶어?’라고.
“산다면? 책가방 들고 학교를 다녀보고 싶어...”
‘그럼 해봐. 까짓 거 죽기밖에 더하겠어. 좋아. 앞으론 남들이 못할거라고 말해도, 하고 싶은 거 있으면 시도라도 해보자.’

그래요. 죽음의 문턱 앞에서 제게도 하고 싶은 것이 생겼습니다.
책가방을 들고 학교에 가는 것.
아버지는 늘 제게 목표를 가지면 그만큼 상처를 받게 될 거고, 저로 인해 가족이 모두 슬퍼질 거라고 했지만 그래도 해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대학시험 준비하겠다는 말을 내뱉은 순간부터, 정말 아버지의 말대로 되어갔습니다.
엄마의 한숨은 더해갔고, 아버지와는 밥상을 마주앉는 것조차 불편해졌습니다.
주위사람들조차 대학에서 절 받아주지 않을 거라고, 상처받을 지도 모른다며 조심스레 포기할 것을 권했습니다.

“너 같은 장애인이 대학을 가서 뭐 할거냐”

“니 동생 하나 대학보내는 것도 뼈빠진다.”
“취업도 안될건데 왜 헛고생을 할 거냐.”

사실 그랬죠. 나 스스로도 대학 나와서 내가 뭘 할 수 있는지는 의문이었고, 학비는 어떻게 마련할 수 있는지도, 학교에서 절 받아줄지도 알 수 없었습니다.

그래도 전 시도해보고 싶었습니다.
저도 제 인생에 책임이란 걸 져보고 싶었습니다.
이 방법이 안되면, 저 방법을. 저 방법도 안되면, 또 다른 방법을 찾아서라도 말이죠.
그동안 금지되었던 소망이 제 속에서 꿈틀대던 날. 모든 것이 변해갔습니다.

제가 갈 길이 아니라구요?
그럼 제가 갈 길을 만들어야 겠지요.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공부의 신>이 논란입니다. 인기가 있는 만큼 논란의 도마에 오르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논제에 대해 옳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으면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기 마련입니다. 100%가 옳다고만 생각하는 것은 교회당이나 사찰 같은 예배장소에서나 가능한 일입니다. 전지전능은 신에게만 허용된 특허지요.


주입식 교육도 마찬가집니다. 이런 교육방법이 옳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고 그렇지 않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요즘 추세로 보면 주입식 교육이 옳다고 말하는 사람은 극히 드물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여전히 주입식 교육이 효과적인 교수방법이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교육방법이 꼭 필요한 곳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공부의 신>은 천하대 특별반 학생들이 바로 그 대상이라고 생각합니다. 강석호 변호사(김수로)가 천하대 특별반을 만들고 제일 먼저 찾아간 선생님은 전설적인 수학교사 차기봉 선생(변희봉)입니다. 차기봉 선생은 강석호에게 자기가 천하대 특별반 수학과목을 맡는 조건을 다음과 같이 내겁니다. 

"주입식이야말로 진정한 교육이다. 이 사상을 절대적인 정의로 존중하겠나?"

강석호는 당연히 절대 존중하겠노라고 대답합니다. '주입식이 진정한 교육이라는 사상이야말로 절대적 정의'라고 생각하는 차기봉 선생의 교육관은 대체 어떤 것일까요? 그는 혹독한 훈련을 통해 마치 탁구선수가 날아오는 상대의 공을 거의 무의식적으로 받아내듯 수학문제도 그렇게 풀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저는 '주입식이 전정한 교육이라는 사상이야말로 절대적 정의'라는 그의 교육철학에는 동의할 수 없지만, 수학문제 풀이가 훈련을 통해 "순간적, 기계적, 자동적으로 이루어져야한다"는 그의 생각에는 상당히 공감하는 편입니다. 아니 거의 절대적으로 공감한다고 해도 틀지지 않습니다. 구구단 외우기를 예로 든다면 너무 단순한 생각일까요? 

강석호는 차기봉 선생에 이어 이번엔 괴짜 영어선생을 모시고 왔습니다. 그도 역시 차기봉 선생처럼 일선 학교에 나가 학생들을 가르치는 것을 고사하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차기봉 선생이 불러오라고 했다는 한마디에 병문고로 향합니다. 앤써니 양으로 불리길 좋아하는 양춘삼 선생(이병준)은 차기봉 선생의 제잡니다. 

맨 왼쪽이 차기봉 선생, 맨 오른쪽이 양춘삼 선생이네요.


그런데 이 두 사람에게 어떤 악연이 있었던 것일까요? 차기봉 선생은 양춘삼 선생을 보자마자 기겁을 하며 강석호에게 그를 보내지 않으면 자기가 떠나겠다고 으름장을 놓습니다. 아무튼 각설하고, 우리가 주목할 것은 이 차기봉 선생과 양춘삼 선생에게선 공통점이 있다는 것입니다. 어떤 것일까요?

하나, 공부는 어렵고 힘들다고 생각하지 마라. 공부는 스포츠다. 공부는 게임이다. 공부는 놀이다. 재미있게 놀듯이 해라.

옳은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이걸 몰라서 그동안 공부를 못했던 것일까요? 공부가 지겹고 재미없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어떻게 공부를 재미로, 노는 것처럼, 스포츠나 게임을 하듯이 할 수 있단 말입니까? 거기에 대해 두 사람이 공통적으로 제시하는 것이 다음 두 번쨉니다.

둘, 기본 공식, 기본 구문을 마스터 하라. 그리고 이걸 자유자재로 쓸 수 있도록 하드(머리)에 내장하라. 달달 외워라.

뭐 여기까지는 여러분들도 모두 보셨을 겁니다. 여기에 대한 찬반도 분분합니다. 그러나 어쨌든 저는 오늘 어떤 공부방법이 또는 교수방법이 가장 효과적일까 하는 걸 얘기하고자 하는 것은 아닙니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심지어 막장이란 표현까지 동원하며 <공부의 신>이 그릇된 교육관과 사교육을 조장한다는 비판에 대한 나름의 생각을 정리해보고자 함이 목적이지요.

저는 앞선 포스팅 <학생권리장전 같은 김수로의 명대사>에서 강석호의 다음과 같은 말을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모든 학생들은 꿈을 꾸고 키워야할 권리와 의무가 있습니다. 자유를 준답시고 아이의 꿈을 무시해버리는 게 폭력이 아니고 뭐겠습니까." 김수로의 이 대사를 들으며 정말 감동에 가슴이 뭉클했다고 하면 웃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대사는 정말 논란의 대상이 될 만한 대사입니다. 아이들에게 자유가 중요한가, 지도가 중요한가의 문제는 요즘 늘 화두가 되는 대상입니다. 작년 봄이었던가요? 경남지역의 블로거들이 경남교육감을 만났던 적이 있습니다. 그때 블로거들과 교육감 간에 의견이 충돌했던 부분도 바로 이 지점이었습니다.  

독서인증제를 두고 블로거들은 아이들의 자유로운 창의력을 위축시키는 강압적인 교육방식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고, 권정호 교육감은 이에 대해 교사의 지도가 없는 창의력이란 있을 수 없다며 독서도 습관이란 말로 반박했습니다. 물론 분위기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였지만 양쪽의 생각이 첨예하게 달랐던 점을 기억합니다.

저는 그동안 <경남교육감과 블로거와의 대화>를 잊고 있었지만, <공부의 신>을 보면서 이때의 대화를 다시 기억하게 됐습니다. 물론 여기에 대해 아직 이게 옳다 저게 옳다 뚜렷한 답을 갖고 있지는 못합니다. 그러나 <공부의 신>을 통해 이 문제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다는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주에 방영된 <공부의 신>에서 김수로는 다시 한 번 그의 참교육론을 설파했습니다. 한 번 들어보시죠.
 

"병문고 학생들은 모두 공부 잘 하기를 원합니다. 아니 대한민국 모든 아이들의 바람이기도 합니다. 공부하는 방법을 몰라서, 여건이 안 돼서 뭣보다, 원래 못하는 놈이라는 낙인 때문에 점점 더 공부와 멀어지는 것뿐입니다. 소위 꼴통이란 이유로, 대다수 학생들이 우등생의 들러리로 소외되는 현실! 새롭게 태어나는 병문고에서는 이 점을 깨끗이 뒤엎고자 합니다. …… 

학교는! 교사는! 공부 못하는 녀석들까지 다 주워 담아서 함께 데리고 가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그게 진정한 교육입니다"

제가 김수로의 대사에서 희망을 발견했다면 너무 과장일까요? 그러나 저는 김수로를 보면서, 아니 변호사업을 제쳐두고 병문고를 살리기 위해 교육현장으로 뛰어든 강석호를 보면서 저런 선생이 내게도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애석하게도 저는 강석호 같은 스승을 만난 적이 없습니다. 한수정(배두나) 같은 스승은 더더욱 만나지 못했습니다.

그게 제 탓인지 아니면 누구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공부의 신>을 보면서 제가 매우 감동 받고 있다는 점은 확실합니다. 우리 애들도 <공부의 신>을 무척 좋아합니다. 아주 재미있는 모양입니다. <파스타>를 더 좋아하는 저도 애들에게 밀려 할 수 없이 <공부의 신>을 함께 봅니다만―애들 데리고 드라마나 본다고 아내에게 잔소리를 들으면서도―재밌더군요.

앞으로 강석호의 병문고 재건 프로젝트가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지에 따라 또다시 논란이 뜨겁게 일어날 게 틀림없습니다만, 그러나 저는 그것만으로도 <공부의 신>은 크게 성공한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항상 뜨거운 감자인 교육문제에 대해 다함께 생각해보고 논쟁해 볼 기회를 주니까요. 

그런데 <공부의 신>에서 김수로가 던지는 좀 엉뚱해 보이는 말들이 요즘 같은 시대에 꽤나 용감한 발언으로 들리기도 하는 것은 어떤 이유 때문일까요? 김수로의 주장들을 그냥 예사롭게 지나칠 수 없는 것은 저도 머잖아 입시생의 학부모가 될 터이기 때문이겠지요. 물론 저도 보통의 사람들처럼 세속적인 학부형이 되겠지만 말입니다. 
                                                                                                                              블로그  구독+은 yogi Qook
ps; 약속 시간이 다 됐군요. 술 약속 시간은 절대 어기면 안 되므로... ㅎㅎ 문장 앞뒤가 좀 안 맞아도 이해 바랍니다,  그럼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새로운바른교육방법 2010.01.21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본 공식을 알고 응용하는 것은 공부의 기본이겠지요.
    그런데 저는 다른 교육 방식도 보았습니다.
    잘 짜여진 교과서로 연역식 교육방법을 귀납식으로 바꾼달까요?

    가령 화학에서 다루는 공식 중에 보일의 공식이라고 있습니다. (이상기체의 경우 압력과 부피의 곱은 일정하다는 법칙이지요.)
    현 교육은 보일의 법칙은 이거다.. 이러면서 PV=const라고 배우고 연습문제에서 이상기체의 양과 온도가 일정할 때 압력이 2 atm 에서 3 atm이 되면 부피는? 같은 문제에 적용해서 그 답을 구하게 됩니다. 즉 공식을 먼저 알려주고 이를 이용해 추론하는 방식이지요.

    하지만 이 법칙은 어떻게 처음에 발견되었을까요? 물론 이상기체는 존재하지 않지만 실험을 통해 일정온도의 밀페된 공기(실제 기체)의 경우 압력과 부피가 반비례 관계라는 것을 알아내지 않았을까요? 다시 말해서 기존에 존재하는 현상에서 과학계의 선배가 찾아낸 법칙이라는 것이지요.

    이러한 점을 살린 교과서랄까요.

    이 수업의 방식은 교사는 말을 가르치지 않습니다. 다만 감독하지요. 학생들은 조를 나누고 둘러앉습니다. 교과서에는 공식 대신 압력과 부피가 반비례로 변하는 표가 있습니다. 교과서는 이 표를 보고 그 안에 숨은 공식을 학생들이 찾게 합니다. 그리고 찾은 공식을 통해 압력만 주어진 경우 부피를 찾거나 부피만 주어진 경우 압력을 찾도록 합니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통해서 학생들이 공식을 체득하면 후에 교과서는 이 공식의 이름과 배경이라든가 관련지식을 말해줍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 수업의 방식입니다. 학생들은 같은 조끼리 같이 문제를 풀도록 선생님께 지시를 받습니다. 당연히 학생들 중에는 보자마자 알아채는 학생도 있고 조금 느린 학생도 있습니다. 주어진 시간이 지나면 선생님이 조의 한 사람을 지목해서 그 조가 찾아낸 정답과 그에 따른 설명을 발표시키고 이와 관련해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질문을 할 것이기 때문에 조원들은 의견을 모아야 하고 모든 조원이 관련 부분을 이해하도록 해야합니다. 이때 보다 이해가 빨랐던 학생들은 아직 이해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설명을 하면서 본인이 모르는지조차 몰랐던 부분을 알게 되기도 하고 남에게 설명을 해주고자 하면서 방금 깨달은 내용을 보다 깊게 이해하고 정리하게 됩니다. 모르는 학생이 모르는 부분을 질문하게 되기 때문에 미처 생각치 못한 부분에 대해서도 고민하게 됩니다. 그리고 수업시간이라면 몰라도 선생님이 일일이 모르는 학생에게 설명해 줄 수 없지만 이 경우는 모르는 학생이 있다면 모든 다른 이해하고 있는 조원이 각자의 설명방식으로 설명을 해주기 때문에 모르던 학생도 수업시간 중에 주어진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고 넘어갈 공산이 더 크지요. 아이들이 이렇게 협동하여 스스로 공부하는 동안 선생님의 역할은 돌아다니면서 모든 조의 토의가 원활히 되고 있는 지를 파악하고 만일 조원간에 의견이 대립되는 경우 물어보면 답을 절대로 가르쳐주지는 않지만 학생들이 헤매고 있는 부분을 짚어주어 다시 그 조가 바른 답을 찾아갈 수 있도록 해주고 한 조에서 누락되는 아이가 없는지 살펴줍니다. 선생님의 이러한 감독하에 학생들의 자습시간이 끝나면 한 조의 학생을 지적하여 선생님이 지정한 학생이 발표하도록 하여 다른 조들도 자신들의 정리와 다른 조의 정리가 어떻게 다른지, 또는 얼마나 조리있게 또는 어떤 다른 방식으로 설명하는지를 알도록 합니다. 수업 내내 전학생이 참여하기 때문에 딴짓을 하지도 못하지요. 또한 수업이 진행할수록 같은 조원간에 익숙해지고 각자가 원하는 방식을 깨달아서 학생들이 설명을 하는 기술도 늘고 또한 어떤 식으로 이 상대에게는 설명해주거나 스스로 이해할 시간을 주어야 하는 지도 자연스럽게 익히게 되어 수업이 진행할수록 학생들 간에 정답을 찾고 원리를 알아가는 것이 점점 더 능숙해진다는군요. 즉 수동적으로 이미 배운 공식을 이해하는 식의 주입이 아닌 능동적으로 자신의 머리 또는 친구의 설명 속에서 이해한 공식을 이해하고 저절로 머리속에 기억하게 된다고 하더군요.

    이 수업은 미국의 한 대학에서 시범적으로 행해지는 수업이라더군요. 일반화학을 들어야 하는 학생은 일반화학의 일반 수업 (선생님이 앞에서 교과서의 내용을 연역식으로 강연)과 참여수업 중에서 본인의 취향에 따라 자유롭게 선택하여 신청할 수 있답니다. 몇년간 실시결과 일반 수업과 참여수업의 최고 등급 학생의 수는 비슷하거나 참여수업이 약간 많았으나 성적의 평균은 참여수업 쪽이 더 높았고 특히 각 수업의 최저점을 비교해보면 참여수업쪽이 월등히 더 높았다고 합니다. 즉 같은 양의 수업시간을 통해 참여수업쪽이 보다 학생들 간의 이해의 편차가 적은 교육을 달성했다는 것이지요. 대신 선생님의 자질과 과목에 대한 이해가 뛰어나야 겠지만 매우 바람직한 수업방식이 아닌가 합니다. 저는 실제로 이 수업을 참관하지는 못했고 이 수업에 대한 세미나만 들었습니다. 간단히 교과서의 한 페이지를 나누어 주고 스스로 저도 이렇게 수업을 받았더라면 아예 따로 공부할 필요도 없겠다 싶을 지경이더군요.

    주입식교육.. 나름의 잇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주입식 교육만이 해답이라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공식은 외우는 것이 아니라 이해하는 것이지요. 물론 빠른 시간안에 많은 문제를 풀려면 기계적으로 그 공식이 떠올라야 하기도 할겁니다. 하지만 그 전의 과정을 제대로 이해해야 그 다음과정으로 나아갈 수가 있지요. 이해도 못하고 공식 대입하는 법을 암기만 해서 좋은 성적은 그 당시 받아도 이 공식을 기본으로 한 보다 고등한 내용을 배울 때 앞의 것을 제대로 이해하고 적용한 것이 아니라면 장벽에 부딪히고 맙니다. 전에 이 보일의 법칙을 가르치고자 하는데 그 앞의 수학에서 당연히 배워두었어야할 반비례에 대해 제대로 몰라 그것부터 설명하며 한숨을 푹푹 쉬던 과학선생님이 생각나는군요. 즉 기초에 대한 탄탄한 이해가 없으면 다음 과정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저는 이 드라마의 경우 특수한 상황이고 (단기에 공부를 거의 안 하던 아이들의 성적을 올려야 하는) 이 드라마 자체는 본 적이 없지만 영어교육에 관해서 기사에 난 것을 읽고는 바람직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짧고 간결하게 쉬운 단어로 뜻하는 바를 전달하는 것이 어설픈 현학적인 어구보다 훨씬 읽는 이에게 제대로 된 의미를 전달하기가 쉬우니까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0.01.21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의견 고맙습니다.

      기초에 대한 탄탄한 이해가 없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 어렵다는 거 맞죠. 드라마에서도 그래서 고3생에게 첫 특별밥 수업으로 초등 5, 6학년 문제지를 풀도록 시키는 장면이 나옵니다. 공식을 외는 방법 중에 이해가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맞죠. 그리고 재미도 그 방법 중 하나라고 생각되고요. 영어구문 암기를 재미를 통해 달성하는 방법도 한 방법일 거 같네요. 수학공식도 마찬가지고. 이해를 통한 암기가 최선이지만, 재미를 통한 암기도 좋은 방법 중 하나라고 생각됩니다.

      좋은 공부가 됐습니다. 고맙습니다.

  2. Favicon of http://cocodate.tistory.com BlogIcon 코코A 2010.01.21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

  3. 뭔소리랴 2010.01.22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수로는 참교육을 실천하고자 하는게 아니라 아그덜을 대학 보낼려고 하고 있는 겁니다....
    물론 참교육 좋죠...그러나 참교육에 대해서 말할려면 학부모 수준에서 참교육 운운해야 됩니다..
    왜냐 초등학교때부터 ... 해야 어느정도 결과가 보이거든여...그러나..드라마상의 아그덜은 참교육 운운했다간
    망합니다.. 고딩들한테 주입식 나쁘지 않습니다..어쩔수가 없거던여...
    중고등들한테는 마인드맵을 추천하고 싶네여.....이건 엄청난 성공을 거둘수 있는데..문제는 엄청난 지식을 마인드 매핑을 할경우...
    두뇌가 감당을 못해서 쓰러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4. GOM 2010.01.24 1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고등학교때 그런 선생님 한분이 있었죠...
    그분이 저 스타일입니다. 국어선생님인데, 수업을 엑기스식으로, 고전은 무조건 암기, 수업시간은 딱 25분이내.
    하지만 집중력은 엄청났죠. 졸업하고 알았어요. 그 수업의 베이스가 시중의 모든 참고서 문제집을 매년 섭렵하고,
    입시패턴을 연구하고, 수업에 도움되는것을 집중적으로 진행... 조는 아이들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수업이요? 재미있으면서 무서웠죠.

    하지만 국어만 잘 했습니다. 타 과목은 공부방법을 몰랐죠.

    수학? 연습문제와 같은 문제가 나와도, 공식을 알고있어도, 다시 수학을 풀었습니다. 이해를 했으니까요..
    수학? 1/3푸니 시간이 거의 갔죠. 수학이 재미없어졌습니다.
    저 순간적, 기계적, 자동적을 몰랐던거죠.. 그리고 가장 중요한 진실...
    민성원의 공부원리를 듣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수학은 암기과목입니다. 정석? 풀이방법을 외우기위해 공부하는겁니다." 헉...
    공대에 가니 수학이 암기과목이 맞더군요.. 2년해도 안되는 방정식,미적분,삼각함수가 단 한달만에 되더군요.. 실용수학의 힘입니다. 위대한 맥스웰방정식은 그 공식을 다 필요로 합니다. 그거없으면 속된말로 지금 휴대폰 아무도 못쓸겁니다.

    수학은 실용수학부터 접근하게끔 바뀌어야 합니다. 집합명제부터 나가면 안되는 것이었죠. 방정식,삼각함수,미적분부터 나갔어야죠..

    세상에... 고등학교때 그 진실을 몰랐어...

    공부의신 많이 공감됩니다.

  5.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10.03.01 0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교육은 계속적으로 풀어 나가야할 과제 같아여

  6. BlogIcon 임선영 2012.03.26 1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신은 완전 재밌음

  7. Favicon of http://www.uggunitedkingdomv.com/ BlogIcon cheap ugg boots 2012.12.30 0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erkligen rum fullt av high-end människor.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sade: "Jag är här med dig.""Följa med mig vad jag ska göra, jag är mycket bra, hermes erkänner året har inte sett tillräckligt ah," Jag tecknade åt honom att se scenen flera regissörer och producenter, "du behöver för att locka deras uppmärksamhet, att lära sig mer om totalt ingen skada. "

    Hon sköt bort honom och låt honom prata med folk och plötsligt hade en känsla av patos döttrar gifte - min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kan göra detta skull.Min konst celler, medan små, men vet också att hans begåvade, tyvärr har denna gemenskap aldrig varit vad talang kommer att kunna äta någon mat. Shen Chin ord ser ganska tillräckligt för att få någons uppmärksamhet, men han måste också ha tillräckligt visdom att få uppskattad. hermes sade, så länge jag med Lin Jin Xiu öppning vilka saker är lätt. Men jag har min egen, söker sin mor också skulle vilja öppna en bakdörr på en tanke, för mig är det omöjligt för honom att söka Lin Jin Xiu.

    Banketten är en självbetjäning,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att midjan kjol hålla för hårt, inte äta något att dricka mycket vatten och var tvungen att stå och titta på kockarna till en inventering av hjärtat placeras i ett mönster, lyssna på ibland lät en högljudd clink ljuda. Liksom ** 10-talet bankett, alla strävar efter att dekorera fasad, utsmyckade tofsar och fjädrar som sitter på dig själv.

아이 엄마가 엊그제 수요일자 도민일보에 우리 딸이 났는데 봤냐고 물어보는군요.  아, 모르는 새 그런 좋은 일이 있었네요. 그런데 저는 왜 못 봤을까요? 요즘 세상이 온통 정치문제로 시끄럽다보니 이런 좋은 기사를 차분하게 읽어볼 마음의 여유가 없었나 봅니다.

그러고 보니 이명박이 대통령이 된 뒤로 문화면은 거의 안 읽는 거 같습니다. 사실은 제가 등산이나 여행에 취미가 있어서 그쪽 면을 열심히 보는 편이었는데 말입니다.

어쨌든 지나간 신문을 다시 찾아서 이리저리 뒤적거려보니 역시 우리 예쁜 딸이 신문에 났습니다. 이로써 우리 식구 4명 모두 신문에 얼굴을 내미는 기록을 세우게 됐습니다. 물론 경남도민일보입니다. 집안에 경사가 났습니다. 역시 도민일보, 참 좋은 신문입니다.

그런데 기사 내용을 읽어보니 내용도 참 반갑군요. 우리 딸은 태어나면서부터 아토피로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갓난 아이 때는 얼굴이며 몸에서 피가 줄줄 흐르기도 했답니다. 게다가 밤만 되면 가려움에 참지 못하고 긁어대고 다시 아파서 울고, 그러면 아이 엄마도 밤을 꼬박 새우기도 하고 그랬지요.

물론 저는 직장 다닌다는 핑계로 씩씩하게 잘도 잤습니다만, 마음은 엄청 괴로웠답니다. 얼굴에 흉터가 생기면 어쩌나 하는 게 제일 걱정이었지요. 딸아이니까요. 병원에서 주사도 많이 맞았습니다. 약도 많이 먹었고요. 커 가면서 많이 나아지기는 했지만, 아직도 아토피가 남아 있습니다.

그런데 학교에서 아토피와 알레르기성 비염 등 피부질환이나 호흡기 질환이 많은 아이들을 위해 교실 마루를 새로 깔고 맨발로 생활하기 운동을 하고 있다니 얼마나 반가운지 모르겠습니다. 지난 여름방학 동안 공사를 했나 봅니다.

특별히 교장 선생님과 여러 선생님들께 고마움의 인사를 하고 싶지만, 현직(?) 학부모로서 쑥스럽기도 하고 오해의 소지도 있을 듯해서 그냥 이렇게 블로그를 통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선생님,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아, 좋은 기사 써주신 기자님께도 고맙다고 해야겠군요….

2008. 1. 10. 파비

실내화 벗어던지니 몸도 마음도 '가뿐'
'전교생 맨발 걷기 운동' 마산 월포초등학교
'맨발 걷기' 후 피부·호흡기 질환 급격히 감소
2009년 01월 07일 (수) 김성찬 기자 kim@idomin.com
   
 
 
6일 오전 마산 월포초등학교 현관 앞. "어이쿠, 김 기자님. 어서 오십시오. 이쪽으로 들어오세요." "아, 네네." 취재차 미리 들르겠다고 전화를 해 놓은 터라 정창수 교장이 학교 현관까지 마중을 나와 악수를 청했다. 손이 떨어지기 무섭게 옆에 있던 김종석 교감이 "자, 이거 신으세요"라며 손님용 실내화를 건넸다. 막상 구두를 벗고 실내화를 신으려고 보니 조금 머쓱해졌다. 정 교장과 김 교감 모두 그냥 양말 바람이었기 때문이다. '역시 맨발 걷기 운동을 하는 학교답네요'라고 속으로 인사를 건네고는 실내화를 사양했다. "저도 그냥 양말 바람으로 있겠습니다." 그랬더니 두 분 모두 손사래를 치며 끝끝내 실내화를 권한다. 외부손님은 신어도 상관없다며. 날씨도 꽤 쌀쌀했던 데다 한 번 더 내치기가 뭐해 그냥 받아 신고 정 교장을 따라나섰다.

"역시 듣던 대로 학교가 참 깨끗하네요. 먼지도 별로 없어 뵈고"라고 건넸더니 학교를 처음 방문하는 이들 대부분이 같은 말을 한다고 정 교장이 되 건넸다.

"그리고는 한 번 더 놀라시죠. 교사들과 학생들의 발이 아무것도 신지 않은 소위 '맨발'인 것을 알아 보고는요."

말 그대로 월포초는 깨끗하고 건강한 학교를 만들고자 교사와 학생들이 복도와 교실에서는 실내화를 신지 않는다. 굳이 이름 붙이자니 '전교생 맨발 걷기 운동'이 됐다.

맨발(혹은 날씨가 쌀쌀하면 양말로 보온을 하는 정도)로 학교생활을 하면 장점이 한둘이 아니란다.

"먼지가 훨씬 줄어들었습니다. 그러니 아토피와 알레르기성 비염 등 피부질환이나 호흡기질환에 노출될 가능성도 줄어들었죠. 맨발로 걸으니 혈액순환에도 좋습니다. 자연히 머리도 맑아지고 피로도 덜하죠. 그뿐이 아닙니다. 발바닥 지압이 되니 소화기 질병도 예방되고, 뇌신경계 활동도 원활해져 기억력도 좋아지죠." 정화 교사의 자랑이다.

월포초에서 실내화가 사라진 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

   
 
  마산 월포초등학교의 아이들과 교사들은 실내화를 신지 않는다. 소음도 사라지고 먼지도 줄어 학교생활이 한결 더 윤택해지기 때문이란다. 왠지 70~80년대 '국민학교' 시절과 비슷한 풍경이다. 물론 그때는 실내화가 귀해서 신지 못했던 시절이기는 했지만. /마산 월포초등학교 제공  
 
지난해 여름 방학 복도와 교실바닥 공사를 한 뒤부터였으니 한 넉 달 남짓 정도랄까. 공사 전의 학교는 소음과 먼지로 덮인 낡은 건물에 지나지 않았다.

아토피와 알레르기성 비염에 고생하는 아이들이 한둘이 아니었고, 학교 현관과 계단에는 쓸어도 쓸어도 나오는 먼지와 모래가 끊이질 않았다.

게다가 건조해진 마룻바닥은 잔가시가 일어나 가시에 찔린 아이들로 보건실은 언제나 북적였단다.

실내화를 벗어 던지면서 이런 단점들이 하나 둘 사라지기는 했지만 언제나 그렇듯 처음부터 맨발 걷기를 쉽게 받아들이지는 못했다. 화장실과 급식소를 이용할 때는 부득이하게 실내화를 신어야만 했고, 실내화를 신지 않고 맨발로 다니다가 가시에 찔리는 학생이 더 많아지지나 않을지 걱정이 됐다.

특히 아이들의 양말이 시커멓게 변하지나 않을지도 근심거리였다. 그렇지만, 학교는 일단 시도해보기로 했다. 일주일간의 맨발 걷기 시범기간을 보내보기로 한 것이다.

결과는 예상외로 좋았다. 학생과 학부모에게 설문을 했더니 대다수가 '만족'을 보였다. 아이들의 반응도 너무 긍정적이었다.

"편해요" "갑갑하지 않아 좋아요" "친구들 발에 부딪히거나 밟혀도 안 아파요" "먼지가 많이 나지 않아 좋아요" 등등.

학교를 방문한 학부모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학교가 참 깨끗하고 조용해졌다" "우리 아이가 비염이 있는데, 학교에 먼지가 많이 줄어드니 호흡기가 한결 좋아진 것 같다"며 반겼다.

얻은 게 있으니 당연히 잃을 것도 있는 법. 맨발 생활이다 보니 확실한 청소가 최우선 조건이 됐다.

긴 바지를 입고 출근한 교사들은 바지 단을 걷거나 아예 체육복으로 갈아입는 경우가 많아졌다.

맨발 이용이 까다로운 화장실(에는 물론 별도의 실내화를 둬 불편을 최소로 줄이고 있다)과 급식소로 가려면 실내화를 두었던 곳으로 되돌아가야 하는 때도 생겼다.

하지만, 역시 맨발 생활 덕에 얻을 수 있는 장점의 매력은 이 같은 몇몇 불편함을 상쇄하고도 남았다.

정 교장은 "겨울이 되면 양말 위에 덧신을 신어보자는 얘기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많은 아이가 쌀쌀한 날씨에도 그냥 양말 바람으로 학교생활을 하고 있죠. 난방시설도 완비된 데다 바닥도 그다지 차갑지 않은 나무재질이라 큰 무리는 아닐 터"라고 했다.

이 모두가 3년 동안 월포초에 재직하며 학교를 완전히 새롭게 '환골탈태'시킨 정 교장의 의지와 50여 명의 교직원, 900여 명의 학생의 마음과 뜻이 하나로 모인 덕이다.

정 교장은 "수준 높은 교육서비스도 중요하지만 아이들이 생활하는 환경 또한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전교생 맨발 걷기 운동'은 또 하나의 즐거움이요 뿌듯함입니다. 조용하고 깨끗한 곳에서 수업을 받게 하는 것은 '학생이 행복한 학교'의 첫걸음인 셈인 거죠."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1.10 2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이미지도 따님이 오셨네요.^^

    학생들을 위하여 노력하는 선생님들의 모습이 좋으네요.
    모든 학교의 선생님이 월포초등학교 선생님같으면 좋겠습니다.

    따님이 하루 빨리 아토피에서 해방되기를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careernote.co.kr BlogIcon 따뜻한 카리스마 2009.01.13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가 나아졌다니 천만다행입니다^^
    멋진 학교네요^^*
    따님이 너무 이뻐요*^^*

  3. 임성준 2009.02.03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학교라서 넘좋다...맨발이니까 청소하기도 좋고...

  4. HAHA 2009.05.13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임성준이다...
    ㅋㅋ
    우리학교..신문에 난거 처음인데..ㅋ

  5.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b.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0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nom några timmar efter tillkännagivandet i hermes väskor nätet stora forum om framväxten av en så kallad "insider" denna person att mitt namn, skola, ålder, alla offentligt medan medföljande min hermes foto av.Minst tio stoppade mig jag visste aldrig eleverna i klassrummet eller på vägen, inte artigt jag hermes flickvän, utan snarare bekanta klasskamrater frågade lite, förmodligen en mörka moln s ansikte är verkligen hemskt skäl.

    Nu är Wei Shan inga fler ord, bara fråga mig, "Verkligen?" Jag inte språket. Hon bittert, "Du, ah, hur kan du vara värdiga skog väskor online?Den skvaller intensifieras, har världen tvekan gör rampljuset bara Awards Presentation ceremonin på populära storhetstid, den hjärtekrossare hermes fascinerad av denna kvinna, i slutändan vad bra uppbackning? Titta på hennes CV, verkar ha ingenting fancy, är en vanlig tjej.

    handväskor online kan göra är begränsad, skickades han ut ur landet. Ett trick roten till problemet.hermes från fast vid min hand för att torka den kalla svett min panna, "med skolan, lämna oss utomlands för att undvika en viss tid. månad senare situationen var så illa, gick till Schweiz för att gå till skolan."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