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0.28 '선덕여왕' 미실에게서 '킬빌'의 오렌을 보다 by 파비 정부권 (18)
  2. 2009.10.20 '선덕여왕' 미실의 최후는 미실의 선택 by 파비 정부권 (2)

미실이 난을 일으켰다. 덕만과 춘추의 꿈이 너무도 탐이 나 그냥 있을 수 없었던 미실이 택한 것은 결국 정변이었다. 군사적 힘을 가진 자는 늘 쿠데타의 유혹에 흔들릴 수밖에 없는 것일까. 그런데 하필이면 미실이 난을 일으킨 날이 쿠데타의 교범이라 할 만한 5·16군사정변의 주인공 박정희가 비명에 간 날이라니, 아이러니치고는 참으로 기묘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고 보니 어제가 박정희 전 대통령이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의 총에 죽은 지 꼭 30년이 되는 날이다. 동시에 이토오 히로부미가 안중근 의사의 총에 맞아 죽은 지 100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이 또한 운명의 장난인가. 아니면 드라마 제작진이 일부러 이날을 골랐던 것일까. 아무튼 미실도 마찬가지로 비명에 죽게 될 테니 운명치고는 참으로 얄궂다.  

불평하는 대신을 칼로 벤 다음 대신들을 협박하며 용상에 앉은 미실. 놀란 대신들은 아무 말도 못하는데...


그런데 오늘 나는 미실의 분기탱천한 모습을 보며 비참한 최후를 맞은 또 한사람의 운명을 보았다. 다름 아닌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킬 빌』의 여걸 오렌 이시이다. 오렌은 악녀 중의 악녀다. 그녀는 야쿠자의 두목이다. 사람의 목을 자르는 것을 마치 무 썰듯 하는 오렌이다. 『킬 빌』의 주인공이 비록 우마 서먼이고 그녀의 무술 액션이 영화 전반을 주름 잡고 있지만, 오렌의 매력 또한 강렬했다.

오렌 이시이 역을 한 배우는 루시 리우라는 중국계 미국인이었는데, 그녀는 이미 『미녀삼총사』를 통해 세계적인 배우의 반열에 이름을 올렸으나 이 한편의 영화로 확실하게 위치를 굳혔다고 할 수 있다. 어쩌면 『킬 빌』은 주인공 우마 서먼이 아니라 루시 리우를 위한 영화였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그만큼 이 영화에서 그녀의 이미지는 강렬했다.

오렌 이시이가 『킬 빌』에서 내게 보여준 가장 선명한 장면은 바로 직접 야쿠쟈 두목의 목을 베고 분노에 찬 목소리로 좌중을 압도하는 장면이었다. 일본 야쿠자를 평정한 오렌 이시이가 보스들을 모아놓은 회의석상에서 자신의 출신을 깔보는 한 보스를 향해 달려가 칼을 뽑아 그대로 목을 잘라버린다. 놀라 벌린 입을 다물지 못하는 여러 명의 보스들을 향해 오렌 이시이는 일장연설을 시작한다.

차분한 어조로 공손하게 일본어로 말하던 오렌이 갑자기 태도를 바꾸어 이렇게 말한다. "내가 너무 격분해서 감정 조절이 어려운 관계로 보다 더 정확하게 내 감정을 여러분에게 알리기 위해 지금부터 영어로 말하겠습니다." 그리고 오렌은 영어로 야쿠자 보스들을 향해 밀려드는 쓰나미보다 더 무서운 기세로 몰아친다. "너희들이 지금껏 무얼 했느냐? 너희들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어냐?"  

그리고 오렌은 마지막으로 이렇게 말한다. "누구든 나에게 불만이 있는 자는 지금 당장 일어나라. 그렇지 않으면 앞으로 내 앞에서 입 다물고 시키는 대로 기란 말이다." 영화를 본지가 오래 되어 정확하지는 않지만 대개 이런 투의 말이었다. 그러나 대사의 내용보다 오렌 이시이로부터 뿜어 나오는 놀라운 폭발적인 힘과 기세, 카리스마에 압도당했던 기억이 더욱 생생하다. 

그런데 오늘 그 오렌 이시이의 카리스마를 미실을 통해 다시 한 번 볼 수 있었다. 약간 차이가 있다면 미실은 자신에게 승복하지 않는 귀족의 목을 직접 베지 않고 보종랑을 시켰다는 것이다. 그리고 "내 감정을 보다 잘 전달하기 위해 일본어로 말하지 않고 영어로 말하겠다"고 한 부분을 "내가 감정이 너무 격한 관계로 예를 생략하고 말하겠다"고 한 부분이 약간 다를 뿐이다. 

예를 생략하고 말하겠다고 한 미실은 오렌 이시이가 했던 것과 똑같은 방법으로 신료들에게 공포를 안겨주었다. "너희들이 지금껏 한 일이 무엇이냐? 너희들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냐? 이 미실이 신라를 실질적으로 지배해오는 동안 너희들은 아무 것도 한 일이 없고 할 수 있는 일도 없었다." 물론 오렌이 했듯이 "시키는 대로 기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하리라"는 협박도 아끼지 않았다.

물론 미실의 이런 행동은 작가가 『킬 빌』로부터 차용해온 것일 수 있다. 그러나 아무튼 나는 미실의 이 돌연한 행동으로부터 오렌 이시이를 연상했다. 그리고 오렌 이시이가 블랙 맘마(우마 서먼)에게 머리꼭지가 잘려 하얀 눈밭에 쓰러지는 마지막 모습처럼 미실도 그렇게 죽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마침 10·26을 맞아 박정희도 생각했고, 이토오 히로부미도 생각했다.  

하필이면 10월 26일에 미실이 반란을 일으켰다는 것도 아이러니지만, 미실이 일본 야쿠자 두목 오렌 이시이가『킬 빌』에서 보여준 행동을 그대로 따라 했다는 것도 아이러니다. 그러나 오렌의 밑에서 기는 야쿠자 보스들과 신라의 대신들은 분명 다른 데가 있을 것이다. 일국의 대신들이 야쿠자와 같을 수는 없는 법이다. 그들은 미실의 행동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했을 것이다.  

그렇다면 미실은 실수한 것이다. 그녀의 말처럼 감정이 너무 격해져 통제가 잘 되지 않았던 것일까? 대신들이 모인 자리에서 직접 대신 하나를 베도록 한 것은 엄청난 실수였다. 깡패들이나 할 짓을 황제가 되겠다는 미실이 저지르다니. 깡패들은 무력 앞에 맹목적으로 굴복하겠지만, 그들은 다르지 않겠는가. 특히나 화랑들은 의를 중시하는 조직이다. 이미 화랑들은 사태의 진실에 대해 많은 궁금증을 갖고 있으며 동요하고 있다.

오렌 이시이와 블랙 맘마의 결투 장면


『킬 빌』에서 오렌 이시이는 하얗게 눈이 내리는 일본 정원에서 감미로운 음악을 들으며 멋지게 죽었다. 우리의 미실도 그렇게 죽을 수 있을까? 오렌처럼 멋진 결투 끝에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 만큼 멋진 죽음을 맞이할 수 있을까? 하긴 오렌 이시이도 비열한 방법으로 수많은 사람을 죽인 야쿠자였다. 그러니 미실도 오렌처럼 멋지게 죽지 말란 법도 없다.

그러고 보니 박정희 전 대통령도 궁정동 안가에서 좋아하는 가수를 불러다 놓고 즐겨 듣던 엔가를 들으며 총에 맞아 죽었다. 이토오 히로부미도 하얼빈 역에 마중 나온 환영객들의 박수소리와 군악대의 연주를 들으며 죽었을 것이다. 아마도 그때 안중근 의사가 날린 총성은 음악 소리에 묻혀 다분히 환상적이었을지도 모르겠다.

미실도 아름답게 죽었으면 좋겠다. 어떻든 몇 달 동안 우리를 즐겁게 해주었던 인물이었으니. 오늘은 10월 27일, 30년 전 오늘 아침, 책상에 얼굴을 묻고 엉엉 울던 내 친구 기종이가 생각난다. 각하의 죽음에 자기 부모가 돌아가신 듯이 슬피 울던 까까머리 어린 내 친구는 지금 어디 살고 있을까? 그 애는 아직도 그때와 똑 같은 마음일까? 

하긴 그 시절 우리에게 박정희 대통령은 왕이었다. 내가 태어났을 때 이미 박정희는 대통령이었으며, 성장하는 내내 대통령이었다. 그러니 박정희의 죽음은 곧 왕의 죽음, 어린 내 친구에게도 청천벽력이었을 테다. 오늘 나는 미실의 난을 통해 박정희도 보고, 이토오 히로부미도 보고, 오렌 이시이까지 보았으니 영락없는 1타3피다. 하하, 이건 그냥 헛소리다. 그저 하는 헛소리.

아무튼, 미실의 최후는 어떤 모습일까?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10.28 0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26... 저와 똑같은 생각을 하셨네요. 그래서 제 글은 80년대로 흘러가버렸답니다.
    하기야 우리 세대라면 이거 보면서 같은 생각을 했을 듯...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0.28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0.27일 아침 제 친구는 "각하께서 돌아가셨다" 하면서 엉엉 울었지만, 저는 슬픔보다 겁이 덜컥 났었답니다. 전쟁 날까봐요. 순 겁쟁이였지요. ㅎㅎ 아마 누구보다 우리 세대가 철저한 유신교육을 받고 자란 세대라고 할 수 있을 거에요. 저는 국민교육헌장 끄트머리에 <1968년 12월 5일 대통령 박정희>까지 외고 있답니다. 아직도요.

  2. Favicon of http://timshel.kr BlogIcon 괴나리봇짐 2009.10.28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멋진 해설!
    어제 보지 못한 게 천추의 한이 될 듯합니다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0.28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천추의 한까지는요. 미실이 포효하는 장면, 그러니까 <감정이 흔들려서 지금부터 예를 생략하고 말하겠다>, 그러고 나서 반말로 협박하는 장면은 영락없는 <킬 빌>의 오렌 이시이였지요. 그냥 그 생각이 나서... 고맙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ymca.pe.kr BlogIcon 이윤기 2009.10.28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어제 봤습니다. 애들이 아파서 오랜만에 집에 가족들이 다 모였는데... 모두 선덕여왕을 보기로 합의해서... 재밌더군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0.28 1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파비님의 기사를 읽었습니다.
    그동안 날짜, 요일 감각도 없었고 -

    오늘 아버지께서 17일만에 퇴원을 했습니다.
    이제 블로그 관리도 하고 이웃 기사도 제대로 읽고 해야 겠습니다.

  5. 이원희 2009.10.28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킬빌의 대사랑 흡사해서 깜짝 놀랄습니다.ㅋㅋㅋ

    오렌이 죽는 마지막 결투씬의 모티브와 배경음악 [수라의 꽃] 모두 일본 영화 [수라설희:73]에서 가져 온 것이죠.

    [수라설희:73]는 만화 [수라유키히메]를 원작으로 한 영화입니다. 내용은 자기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를 성폭행

    한 메이지 시대 중앙 관료-예전엔 지역 유지-들에게 차례 차례 복수한다는 인데 당시 상업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여러 설정이 재미있습니다. 그런 설정은 2편이 더 재밌지만 영화적인 재미는 2편이 훨씬 낮기 때문에 쉽게

    구해 볼 수 없습니다. 메이지 유신과 지역 유지와 관료에 대한 경계, 군국주의에 대한 혐오와 전쟁에 희생되는

    민중들, 낭만적인 혁명가와의 사랑 등이 나오지요.

  6. 천부인권 2009.10.28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을 박근혜씨는 어떻게 봤을까 가장 궁금합니다.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0.31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글이 늦어 죄송합니다. 박근혜씨는 고상한 공주님이라서 이런 프로는 안 볼 거 같은데요. 그리고 혹시 보더라도 아무 생각 없을 겁니다. 수첩이 없으면 아무 생각도 못하는 골빈 공주님이니까요.

  7. 내가알기론 2009.10.31 2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십수명의 보스라니요 자기부하 2명이랑 보스 4명정도였음 그자리에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0.31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그 장면 캡처된 사진 보니까 보스 6명은 확실히 보이네요. 오렌까지 포함하면 7명에서 9명 사이가 정확할 것 같습니다. 저도 영화 본지가 너무 오래 되었다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렌 이시이가 앉은 뒤에 서 있는 두명의 심복부하까지 합치면 현장에는 총 9명에서 11명이 있었던 셈이 되네요. 십수 명의 보스란 부분은 일단 여러 명으로 수정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8.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09.11.04 0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연관된 이야기가 떠오르는군여

  9. Favicon of http://enormousseo.com BlogIcon Directory Submission Service 2012.05.25 0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어제가 박정희 전 대통령이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의 총에 죽은 지 꼭 30년이 되는 날이다. 동시에 이토오 히로부미가 안중근 의사의 총에 맞아 죽은 지 100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이 또한 운명의 장난인가. 아니면 드라마 제작진이 일부러 이날을 골랐던 것일까. 아무튼 미실도 마찬가지로 비명에 죽게 될 테니 운명치고는 참으로 얄궂다.

  10. Favicon of http://www.planchasghdf.com/ BlogIcon plancha ghd 2013.01.02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on pensi "che versare danza pietà giugno in piedi accanto a quando il legno? Than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è almeno un ruolo da protagonista, Xianbaixianbai di fronte a tutta la scuola?""Be ', è anche il pensiero della ribalta, non Gaoyang invidiare il fortunato."Non dire, professori fissare hermes da molto tempo." Verso il professor Lee sorriso di scusa.

    Abbigliamento e oggetti di scena in genere nessun problema è un po 'decorativo parrucche vuole fare festa il giorno di inserire, al fine di ridurre i costi, quindi questa volta le primarie, fino a quando seguiamo la solita buona prova. Non sarebbe il trucco. parte la musica, utilizzando il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 diversi CD appena messo uno sguardo come un semplice punto, ma credo che per la preselezione non è un problema questa volta dobbiamo mantenere la forza, lucentezza alla festa hanno fiducia ? "

    "Ecco!"Infine girare a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Questo gruppo di valutatori, il tè Enthone familiare rappresentato più della metà della somma al di fuori hermes, ci sono ancora un certo numero di Dipartimento di istruttori musicali sono conoscenti dei suoi genitori, i genitori dei bambini che frequentano le lezioni non meno a lui sul dell'Ufficio di Presidenza in modo Aiutano a cui badare.

  11. Favicon of http://www.nflcanadasalew.com/ BlogIcon nfl shop canada 2013.01.06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hd planchas se burlan de él: "¿He dicho yo mal no lo hizo en Italia confianza saber que esta cosa se cuentan después de hacerlo bien?".ghd sonrisa: ". Desde luego fue reparado, y sucede lo peor, la noticia no es que yo le digo, una vez Zhong Qiang Clubhouse que le pasó a verla cuando él".

    Zhong Qiang clubes para ir a la mente, y pasó a ver a la mente? Maderas Ultra no puede dejar de mover la cabeza, tonto Planchas GHD, Zhong Qiang ¿cómo puedeEl bosque súper ceño, por ejemplo, sólo en el último ghd realmente podría ir a tomar algo a esto? Zhong Qiang, maderas toques estupendos de las maderas más una mejor comprensión de eso, el bosque más amor ojo mongol de ser utilizados en la actualidad y blandos de corazón.

    ghd baratas preguntó: "La mente es como decirlo?"ghd dijo: "la mente es una persona muy considerada, escuchar mi explicación ya no está enojado, ella no lo dijo Zhong Qiang trasladó decir corazón ghd se espinilla, quiso decir algo, pero también pensamiento, después de todo, los bosques, más su propio asunto privado, no es lo que dicen, le había pedido, frunciendo el ceño enfoque: "Zhong Qiang vivo cuánto tiempo? '

    http://www.ghdspainshopx.com/ http://www.ghdspainshopx.com/

"김춘추가 골품제는 천박한 제도라며 왕과 대신들이 모인 자리에서 일갈을 했을 때, 가장 좋아하는 사람은 누구였을까요?" 라고 제 블로그에서 물어본 일이 있습니다. 물론 드라마를 계속 보았던 사람이라면 이건 문제 축에도 들지 못하는 문제죠. 답은 뻔히 미실 일파입니다. 미실 일파 중에서도 세종공이 가장 즐겁겠죠.


골품제 비판, 춘추는 할 수 없는 일

그러나 애석하게도 세종공은 사태를 읽는 명석한 두뇌가 없습니다. 주제에 넘치게 욕심은 많지만 재능이 따라가지 못합니다. 설원공은 머리는 명석하지만 타고난 출신의 한계로 인해 사고의 한계 역시 명확합니다. 물론 설원공이 출신이 미천하다는 것은 드라마의 설정일 뿐입니다. 출신이 미천하면 절대 병부령이 될 수 없는 게 바로 골품제죠.

그러니 그 설정이란 난센스입니다. 춘추와 미실조차도 넘을 수 없는 벽을 설원공이 넘을 수는 없는 법입니다. 설총이나 최치원이 천하를 품을 만한 재능을 가지고도 방랑의 세월을 살았던 것도 다 골품제 때문입니다. 6두품은 진골과 함께 중앙귀족을 형성하는 정치집단이지만, 제6관등인 아찬까지만 오를 수 있었고 그 이상의 관직에는 진출할 수 없었습니다. 

6두품이 본격적으로 골품제의 모순을 비판하는 것은 신라 하대에 이르러서입니다. 진골귀족들 간에 왕위쟁탈전이 치열해지고 중앙과 지방의 정치혼란이 극심해지자 6두품은 반 신라적 입장을 취하거나 세상을 피해 은둔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최치원도 그 중의 한 사람입니다. 신라가 망하고 고려가 건국되었을 때 이들 6두품이 대거 진출했음은 물론입니다. 

그런데 김춘추가 골품제를 비판한 것은 옳은 일이었을까요? 옳고 그름을 따지기 전에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왜냐하면, 김춘추는 6두품이 아니라 진골귀족이기 때문입니다. 6두품의 입장에서 보면 골품제는 천박하고 야만적인 제도가 맞습니다. 아니 백성의 입장에서 보면 신분제도 자체가 아먄적이고 폭력적인 제도입니다. 

미실, 신분의 벽을 깨고 왕위에 도전할 수 있나

그럼 여왕은? 그건 신라사회에선 가능한 일이었다고 보입니다. 이미 선덕여왕이 탄생하기 이전에도 여자가 권력을 장악한 경우는 몇 차례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전에도 말씀드렸듯이 황남대총의 여주인이 그걸 증명하고 있습니다. 왕통이 끊어졌을 경우에 또는 왕자가 아직 나이가 어려 왕위에 오르기 어려울 때 공주의 부마를 부군으로 삼아 왕위를 계승한 사례는 수없이 많습니다. 석탈해, 김미추도 그렇게 해서 왕이 된 사람들이죠. 

다시 말해 여자도 남자와 동등한 상속권을 가졌다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습니다. 물론 이는 신라 하대에 이르러 유학이 도입되기 시작하면서 비판 받기 시작합니다. 삼국사기를 편찬한 김부식은 유학자로서 사대주의와 남녀차별적인 사고방식에 정신을 빼앗긴 사람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런 그가 삼국사기를 편찬한 것을 역사의 불행으로 여기는 사람도 있습니다.
 
아무튼 진평왕 시대에 여왕이 등극하는 것에 대해 거부감을 가진 신라인은 드물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남자든 여자든 신분의 상속은 공평하게 이루어졌습니다. 그 예로 지소태후가 이사부와 통정하여 낳은 아들 세종에게 전군(태자가 아닌 왕자)의 칭호를 내린 것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공자님 소리 듣는 김춘추도 마찬가지죠. 이는 조선시대에는 도저히 불가한 일입니다. 

자, 이쯤에서 미실이 얘기를 해보도록 하지요. 미실에게 깨달음을 준 것은 덕만과 춘추입니다. 덕만은 여자도 왕이 될 수 있다는 깨달음을, 춘추는 진골도 왕이 될 수 있다는 깨달음을 주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덕만이 아니라도 미실이 살던 시대에 여자가 왕이 되는 것은 앞에서 말씀드렸듯이 큰 흠이 아니었습니다.

미실이 할 수 있는 일은 쿠데타밖에 없었나

오히려 덕만은 미실을 통해 왕이 되겠다는 결심을 할 수 있었다고 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니 이런 설정도 난센스입니다.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미실 정도의 걸출한 인물이라면 그녀가 만약 성골이었다면 틀림없이 왕위에 도전했을 것이다, 그러나 그녀는 성골이 아니라 진골이었으므로 왕이 아니라 왕후가 되는 것에 만족하려 했을 것이다, 라고 말입니다.

그녀는 아마도 정상적인 방법으로, 신라의 전통을 해치지 않는 방법으로 권력을 취하는 길을 택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진흥왕을 독살하고 유언장을 조작한 것도 알고 보면 정통성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덕만이 내놓은 조세감면정책에 대해 보인 미실의 태도를 보아도 알 수 있습니다. 미실은 변화를 싫어합니다.

그런데 왜 미실이 직접 나선 것일까요? 지금까지 미실의 권력을 위협하는 현실적인 적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세력이 등장했습니다. 하나는 덕만공주요, 다른 하나는 춘추공입니다. 이 둘은 모두 현 왕의 직계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습니다. 게다가 능력이 출중합니다. 무시할 수 없는 세력이죠.

그래서 직접 나선 것입니다. 그러나 이제 미실은 과거처럼 정상적인 방법으로 권력을 유지하거나 쟁취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런 방법은 정통성이 있는 왕족을 자기가 포섭하고 있거나 그런 왕족이 없을 때 가능한 일입니다. 이제 그게 힘들어졌으니 미실이 선택할 수 있는 카드는 아주 제한적입니다. 진즉에 덕만을 죽였어야 했지만, 미실이 크게 실수했던 거지요. 

21세기 대한민국에서 미실의 쿠데타가 일어난다면

그럼 미실이 쓸 수 있는 카드는 무엇이 있을까요? 정변밖에 없습니다. 쉬운 말로 쿠데타라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해방 이후 두 번의 쿠데타를 겪었습니다. 박정희와 전두환이 일으킨 구데타죠. 정통성이 없는 세력이 권력을 쥐기 위해 가장 손쉬우면서도 확실한 방법이 바로 군사정변입니다. 미실에게 주어진 카드는 결국 쿠데타뿐입니다.

미실이 칠숙과 나눈 잠깐의 대화를 통해 우리는 미실이 곧 난을 일으킬 것임을 직감했습니다. 칠숙은 미실에게 죽음도 불사하겠다는 결연한 각오를 "나는 가진 것이라곤 재산도 가족도 아무것도 없습니다"라는 말로 대신합니다. 이미 칠숙과 함께 난을 일으키는 것으로 돼있는 석품은 칠숙의 심복이 되어있습니다. 

오래전에 칠숙의 난을 위한 준비는 완료되어있었던 것입니다. 다만, 칠숙의 난이 미실의 난의 소품 정도일 뿐이라는 차이가 있을 뿐. 미실은 사실상 신라의 지배자였으니 그녀가 쿠데타를 일으킨다면 친위쿠데타가 되겠군요. 그러나 이것도 어렵게 되었습니다. 백성들과 중소귀족들의 신망이 미실로부터 떠났기 때문입니다.

그리하여 미실의 난은 분명 실패하고야 말겠지요. 그런데 우리가 살고 있는 21세기 현실에서는 어떨까요? 덕만의 조세정책과는 반대로 종부세를 폐지하고 부자(귀족)들에게 세금을 깎아주는 MB정부의 정책에 대해 국민들의 반응은 어떻습니까?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에서 만약 미실의 난이 일어났다면 어땠을까, 그런 생각이 문득 드는군요. 실패했을까, 성공했을까?  

덕만을 죽이지 않은 실수의 결과, 미실의 최후는 어떤 모습일까?

아무튼 미실은 덕만을 죽이라는 상천관의 말을 듣지 않고 오히려 상천관을 독살하는 실수를 범했지요. 미실 일생일대의 실수였다고 할 수 있겠군요. 물론 그것은 황실을 압박해 마야부인을 축출하기 위해 덕만을 살려 이용하기 위함이었지만 말입니다. 스스로 옥처럼 찬란하게 부서지는 길을 택하겠다고 했으니 어떻게 부서지는지 한번 살펴보도록 하지요. 미실의 최후가 매우 궁금해지는군요.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림토 2009.11.09 0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춘추가 골품제를 비판한 것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파비님의 의견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일제시대부터 이어져 온 골품제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파비님의 의견이 옳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만, 최근의 연구에 의하면 골품제는 '골품과 두품'에 관련된 제도가 아니라 '성골과 진골'에만 국한된 제도라는 연구 성과가 있습니다.
    만약, 이것이 옳다고 한다면 김춘추가 골품제를 비판한 것은, '성골과 진골을 구분 짓는 것이 야만적'이라는 해석이 되고 '성골과 진골을 구분 짓는 야만적'인 '골품제 때문에 춘추 스스로가 왕이 될 수 없음을 비판하는 것이 되어 파비님께서 제시한 '진골인 춘추가 골품제를 비판하는 것은 스스로를 부정하는 것이다'라는 논리와는 다른 것이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김춘추의 골품제 비판은 '왕족을 성골과 진골로 구분하는 것은 원시적'이다라는 것에 촛점을 맞추어야 하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9.11.09 0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그런 관점에서 보자면 그럴 수도 있겠군요.
      그러나 일반적으로는(가림토님의 의견을 받아들인다면, '아직은'이란 수사를 달아야겠지만) 골품제라고 하면 골제와 두품제를 합쳐서 골품제라고 하는 걸로 압니다.
      그러나 가림토님의 말씀이 매우 일리있다고 생각합니다.
      김춘추가, 명색이 진골귀족인데, 두품들의 처지까지 고민했을리는 없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