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5.12 신영철 대법관이 마속? 그럼 이완용은 이순신이다 by 파비 정부권 (19)
  2. 2009.04.23 곽재우가 신선처럼 살다간 망우정에서 by 파비 정부권 (5)

사진자료-레디앙, 이창우 화백

신영철이란 이름은 대한민국 사법역사의 오점이다. 법관들에겐 수치스러운 이름이다. 그런 신영철 대법관에게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경고·주의 조처 권고’라는 미온적인 처분을 내린 것에 대해 전국의 일선 판사들이 반발하고 있다.


당연한 일이다. 만약 대법원의 의지대로 신영철 파동이 이대로 유야무야 넘어간다면 앞으로 영원히 법관들은 치욕스런 오명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그 누구도 자신들의 판결이 정의와 공평으로부터 나왔다고 당당하게 말하지 못할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일선 법관들이 대법원장에게 결단을 촉구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그 결단이란 다름아닌 신영철 대법관 스스로의 사퇴를 종용하거나 그러지 아니할 경우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적법절차에 따르는 것이다. 일선 법관들의 움직임으로부터 아직 사법부에서 정의라는 이름이 완전히 축출된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 수 있게 된 것은 아주 다행한 일이다. 그러나 나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기서 잠깐 엉뚱한 시비 하나를 걸고자 한다.


신영철이 마속이라고? 천하의 제갈량이 통곡하겠다
서울중앙지법의 한 판사가 “신 대법관의 행태는 명백히 재판관여에 해당했다”며 “대법원장과 법원행정처는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모법을 보여야한다”고 신 대법관의 징계를 거듭 촉구했다고 한다. 훌륭한 일이다. 그런데, 읍참마속이라….
우리는 보통 조직 내의 어떤 특정한 사람을 솎아낼 것을 요구할 때 이 읍참마속이란 고사를 자주 인용한다. 그렇다면 마속이란 이 고대의 인물과 신영철을 비교하는 것이 과연 온당한가? 내가 볼 때는  ‘전혀 아니올시다!’이다. 


비록 마속이 제갈량의 명령을 따르지 아니하고 공명심에 군사를 움직여 크나큰 실책을 범했다고는 하나 그는 촉한의 가장 뛰어난 장수 중 한사람이고 제갈량이 최고로 아끼는 심복이었다. 가정전투에서 대패한 마속은 거점을 상실해 나라를 위태롭게 한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스스로 묶어 참하기를 청했으니 그 충성심 또한 가히 천하일절이다. 그러나 지금 마속과 비교되고 있는 신영철이란 사람은 어떠한가? 그는 법관의 신분을 망각하고 권력에 아부한 사람이다.


그가 무엇 때문에 일선 재판장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신속한 재판을 독려했을까? 심지어는 판결의 방향까지 유도하는 듯이 인상을 주면서 말이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그가 이명박 대통령의 추천을 받아 대법관으로 영전했다는 사실은 또 무엇을 말하는가? 그런 신영철을 마속에 견주다니…, 마속이 지하에서 들으면 대성통곡을 할 일이다. 제갈량이 이 소식을 들으면 “내 충심에 따른 결단이 신영철 같은 자에게 비유되다니 내 이럴려고 마속을 죽였던가?” 하고 땅을 치며 통분할 일이다. 


‘읍참마속’ 아니라 ‘일벌백계’라고 해야
신영철 같은 아부꾼에게 「읍참」이라니 가당치도 않다. 법관의 권위를 실추시키고 행정부의 시녀로 전락시킨 신영철 같은 사람을 「마속」과 비교하다니 어불성설이다. 오로지 「일벌백계」의 심정으로 결단하기를 촉구하는 것이 옳은 일이 아닌가?
김훤주 기자가 늘 주장하는 것처럼 말을 정확하게 구사하기도 해야 하지만, 적절하게 쓸 줄도 알아야 한다. 신영철 대법관 탄핵을 주도하는 일선 법관들의 충심을 모르는 바 아니다. 그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그들에게 감사한다.


다만, 신영철을 마속과 같은 훌륭한 인물에 견주는 것이 언짢을 뿐이다. 신영철은 법관의 양심을 팔았다. 그는 사법부에 마속이 아니라 이완용에 불과하다. 이완용이 절대 이순신에 비교돼서는 안 되는 것처럼 신영철도 결코 마속에 비교되어서는 안 되고 그럴 만한 가치도 없는 인물이다. 어쨌든 이번 기회가 신영철 같은 인물이 법원에 절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5.12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지사행은 우짜고 시덥잖은 인간을 논하고 있나요.
    더위를 식혀주는 반가운 비가 내립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5.13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직지사 출발하기 전에 포스팅하고 갔답니다. 직지사는 마산역전에서 9시 30분 출발. 우성택시노조 덕분에 어제 하루 잘 놀았습니다. 맛있는 것도 많이 얻어 먹고. 갈 때는 비가 아서 걱정했는데, 도착하니 해가 쨍쨍 하더군요. 직지사 정말 좋더군요. 언제 한번 가보세요.

  2. Favicon of http://geodaran.com BlogIcon 커서 2009.05.12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절히 지적하셨네요. 쟤들 마소같은 소리하고 자빠졌네요. ㅋㅋ

  3. Keith 2009.05.12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멘

  4. 카멜레온 2009.05.12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 말입니다 벌써 집에 갔어야지요 뭐 하는짖인지 자존심과 긍지.... 면전에서 침을 뱉는대도 자리에 연연하는 저 사람 측은한 생각이

  5. 백벌일계 2009.05.12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쾌하고 통쾌한 지적입니다.

  6. 이민가자 2009.05.12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판을 받을때 판사를 거부할 권한은 없는가? 만일 있다면 누구나 신영철에게는 재판받고 싶지않을거다. 아니다. 끼리끼리 노는 인간들은 받으려고 하겠구나.. 무조건 좋게 판결 할테니..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5.13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판부기피신청이란 것이 있긴 한데요. 그건 기피사유가 았어야만 한다는 전제가 필요한 거구요. 보통 재판도 이제 재판부의 판결을 누가 마음 편하게 믿을 수가 있겠느냐? 이런 거지요. 판사도 거짓말장이에다 사기꾼들에다 협잡꾼들이란 것이 드러났으니... 신영철이 놔두면 앞으로도 우리는 계속 그렇게 살겠다 그렇게 선언한는 꼴이고요.

  7. 쥐모가지절단 2009.05.12 1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과 보수세력의 몰염치, 검찰에 이어 법원까지 가세한 저들의 뻔뻔한 몰염치는
    국민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한계를 넘어서 대한민국의 존립과 민주주의 근간까지 흔들고 있다고 봅니다.
    국가망신 유투브도 그렇고... 언론탄압도 그렇고... 쥐방울 정부들어 모든것이 후진국형으로 가는듯.

    그나저나 경남도민일보 블로거기자단... 최고네요!
    비판없는 언론이 과연 살아있는 언론인가요.
    5공 독재 유신때처럼 정권의 홍보용 앵무새지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5.13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건 누구 봐도 너무나 명백한 거니까요. 애들도 웃을 이야기죠. 이명박이 청와대 들어가고 나서 나라가 어디로 가는 건지. 온통 딸랑딸랑 소리 밖에 안 들리니...

      문제는 딸랑거기는 저 인간들이 자기가 마소인 걸 모른다는 거죠.

  8. 판사 시험 인간성 자격부터시행하라 2009.05.13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장 지역편파적인법원

    서울중앙지방법원 .

    전라도 태생 최고 많음

    종합민원실 직원들

    거의전라도사람

    정말 크게 개선해야할것이다

    지들 지역사람들아니면 ..민원서류 발급 안해주더라 .

    법무부 장관이 이글 보게되길 바라면서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5.14 0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휴~ 박수 쳐 드리는 의미에서 저도 좀 무식한 말씀올리자면,

      앞으로 경상도 태생 공직진출 금지법 이런 거 좀 만들면 안 될까요? 모든 공직에 다 그걸 적용하면 나라가 안 돌아갈지도 모르니까... 우선 대똥령, 구께의원, 빤껌사, 견찰고급간부부터 시행하고요. 서시히 확대 적용한는 거지요. 그러다가 좀 안정이 된다 싶으면 민간으로 확대해서 기업체간부급에도 경상도 인간들은 진출을 금지시키는 거지요.

      그리만 한다면 대한민국 무궁무진 발전할 게 분명한디,,, 그란디 걱정되는 기 하나 있다면, 우리 조상들도 우리 아바이도 저도 우리 자식놈들도 전부 갱상도 보리문디라는 사실입지요.

      그리고 말씀하신 인간성 자격시험, 그거 저도 찬성이에요.

      하하. 무식해서 죄송합니당~ 편한 밤 되셔요.

  9. 공준수 2009.05.14 0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좀 먹고 살아야 될게 안가베, 왜 날 잡고 흔들어? 권력의 시녀의 하소연 ^*^ 으하하하!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5.14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듣고 보니, 훨 명쾌한 지적이세요. 권력의 시녀의 하소연이라. 그러고 보니 권력의 시녀란 곧 악마의 시녀겠지요? 먹고 살기 위해 피를 빨아먹는... 악마

망우정(忘憂亭)

망우정에서 바라보는 낙동강



곽재우 장군이 말년에 은거하다 쓸쓸히 생을 마감한 곳이다. 곽재우는 1602년 경남 창녕군 도천면 우강리 낙동강을 바라보는 자그마한 언덕 위에 기와집을 짓고 망우정이라 이름 지었다. 이때부터 자신의 호를 망우당이라 하고 세상과 절연한 채 낚시로 세월을 낚으며 신선처럼 살았다고 한다.

그의 행적에 관하여 다소 신비화된 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그가 살았던 시대를 들여다보면 정말 신선이든 도인이든 되지 않고서는 올바른 정신을 유지하며 살기는 힘들었을 것이란 짐작을 해본다.

1592년은 선조가 왕이 된지 24년이 되는 해였다. 역대 조선의 왕들 중에 선조처럼 무능할 뿐만 아니라 시기와 질투로 좁은 속내를 거침없이 드러낸 것으로 평가 받는 왕도 드물다. 

“말짱 도로묵”이란 말에 얽힌 재미있는 일화는 선조의 품성이 어떠했는지를 역설적으로 보여주는 좋은 자료다. 전쟁이 일어나자 선조는 왕성을 버리고 의주까지 피난을 갔다. 피난생활의 곤궁함은 왕이라고 해서 피할 수는 없는 노릇. 매일 올라오는 밥상에는 입맛을 당기는 음식이라곤 구경하기 힘들었을 터이다. 

그런데 어느 날, 참으로 맛있는 생선이 반찬으로 올라왔다. 이름이 묵이라고 하는 고기였는데, 감격한 왕은 그날로 그 고기에다 은어란 이름을 하사했다. 뒷날 대궐로 돌아온 왕이 다시 그 고기를 찾아 먹어보았더니 의주행궁에서 먹던 그 맛이 아니라, 매우 실망한 왕은 이렇게 말했단다. “도로 묵이라 하라!” 그래서 ‘말짱 도로묵’이란 말이 생겨났다는 것이다. 

이후로  말짱 도로묵이란 “헛수고 말라!”는 뜻으로 사용된다. 선조는 이렇듯 변덕이 죽 끓듯 하는 성격이었던 데다가 의심 또한 보통이 아니었다. 난세가 되면 영웅이 태어나게 마련이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각처에서 의병이 일어났다. 제일 먼저 의병을 일으킨 사람은 의령 사람 곽재우였다. 곽재우는 남명 조식의 문하생이었는데 조식의 제자들 중에 특히 의병을 일으킨 선비들이 많았다.
 

1789년(정조13년)에 지방유림들이 세운 추모비. 망우정 지붕 너머 낙동강은 세월따라 이리로 흐르다 저리로 흐르다 한다.


곽재우는 다른 장수들과 연합작전으로 큰 전과를 올리기도 했는데, 그 중에서도 전남 담양 출신의 의병장 김덕령과 합동으로 왜적을 크게 물리친 의령 정암진 전투가 유명하다. 또 1594년에는 이순신, 김덕령과 함께 거제 장문포에서 합동작전을 펼치기도 했다. 특별히 김덕령과는 서로 편지를 주고 받으며 아주 절친하게 지냈다고 한다.

그런 김덕령 장군이 역모를 꾸몄다는 무고를 뒤집어쓰고 옥사하고 말았다. 전하는 바에 의하면 김덕령은 감옥에서 살이 터지고 뼈가 튀어나와 그 꼴이 말이 아니었다고 한다. 왜군을 벌벌 떨게 하던 의병장의 마지막은 참혹했다. 김덕령 뿐만이 아니었다. 나중엔 이순신도 옥에 갇혀 사형 직전까지 갔다. 유성룡의 변호로 겨우 목숨을 건진 이순신은 백의종군했다.

김덕령, 이순신과 연합작전으로 큰 전과를 올리며 그들과 우의를 다지던 곽재우에겐 큰 충격이었을 것이다. 곽재우 장군도 한때 경상감사 김수로부터 모함을 받아 투옥되었던 적이 있다. 김수는 왜군을 피해 도망만 다니던 자였는데, 곽재우가 세곡을 훔쳤다고 거짓 고변을 한 것이다.

결국 초유사 김성일의 장계로 풀려나긴 했지만, 곽재우 장군이 조정에서 내리는 벼슬을 모두 마다하고 이곳에 은거하게 된 연유를 어렴풋이나마 알 수 있을 듯하다. 그럼 선조는 왜 이토록 전공이 특출한 장군이나 의병장들에게 모질었던 것일까? 후세 사람들은 이를 두고 선조의 소심한 의심병과 공을 세워 민심이 두터워지는 장군들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그랬을 것이라고들 말한다. 

의주행궁에서 돌아와 백성들에 의해 시커멓게 잿더미로 변한 경복궁을 바라보는 선조의 심사가 어떠했을까 생각해보면 한편 그럴 듯한 말이다. 그의 눈에는 무력을 갖추고 민심까지 얻은 장수들이 언제든 자신을 권좌에서 밀어낼지도 모르는 위험한 세력이었을 것이다. 말짱 도로묵의 변덕에다 소심한 의심병에 찌든 선조에겐 왜적보다 이들이 더 무서웠을지도 모른다.

망우정 편액


   
망우(忘憂)란 근심·걱정을 잊는다는 뜻이다. 곽재우 장군에게 근심 걱정이 무엇이었을까? 일찍이 과거에 급제하였으나 답안지의 내용이 선조의 미움을 사 합격이 취소되는 불운을 겪은 이후 출사의 뜻을 접었던 장군은 그러나 의병을 일으켜 왜적을 물리친 공으로 무려 스물아홉 차례에 걸쳐 벼슬을 제수 받는다.

이중 열네 번은 고사하고 열다섯 번은 출사하였으나 이마저도 곧 사직하고 마침내는 이곳 망우정에 몸을 숨겼다. 여기서도 끝끝내 사정하는 광해군의 청을 못 이겨 두어 번 임지로 나갔으나 곧 다시 이곳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이곳 망우정에서 곽재우는 모든 곡기를 끊고 신선처럼 살았다고 한다.  

외손에게 상속된 이 집은 나중에 여현정으로도 불렀다.


곡기를 끊고 사람이 살 수가 있었을까. 물론 그럴 수는 없는 일이다. 아련하긴 하지만 초등학교 시절에 읽었던 위인전에 묘사된 장군의 마지막 모습이 떠오른다. “어느 날 저녁 해가 질 무렵, 손과 발을 깨끗이 씻고 강을 바라보며 장군은 술상을 마주하고 앉았다. 그리고 맑은 술을 한 잔 들이킨 다음 그 술을 다시 귀로 쏟으며 앉은 채로 조용히 숨을 거두었다.”
 
어린 마음에도 장군이 참으로 신비롭게 느껴졌었다. 붉은 옷을 입고 적진을 좌충우돌하던 신과도 같은 존재가 강변에 홀로 앉아 맑은 술잔을 들고 신선처럼 마지막을 장식하는 모습은 고고하기 그지없었다. 그러나 오늘 망우정에 올라 유장하게 흐르는 낙동강을 바라보며 드는 생각은 어쩐지 처량하기만 하다. 

초라한 세칸 짜리 기와집 대청마루 위 편액에 선명한 忘憂亭(망우정), 근심과 걱정을 잊겠다는 저 뜻을 그저 의롭다거나 신비롭게만 볼 수 없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기 때문이다. 이수광은 지봉유설에서 “임진왜란에서 나라를 구하기 위해 떨쳐 일어선 장군들 중에 유독 이순신과 곽재우의 공이 제일”이라고 칭송했다. 그런 장군이 고향인 의령에서 꽤 떨어진 이곳에다 집을 짓고 말년을 보낸 뜻은 어디에 있었을까?

그러나 아무리 둘러보고 고개를 갸웃거려보아도 짐작하기 어려우니 아직 나는 신선의 경지에 오르긴 틀렸나 보다.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chophotoartist BlogIcon 산울림 2009.04.23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혼을 담은 풍경사진입니다.
    정성을 담으신 열정에 박수를 드리고 싶습니다.
    좋은 사진을 촬영하여 블러그에 올리고 싶다면
    이곳으로 초대를합니다.

    사진촬영을 배우고자하는 분들은 이곳으로 많은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다음블로그 <혼을 담은 풍경사진>http://blog.daum.net/chophotoartist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4.23 2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아직 사진을 배울 만한 수준도 안 됩니다. 일단 블로그는 등록해놓고 가끔 방문해볼게요.

  2.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보면 2009.04.23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자기 동네에서는 여간해서는 인정안해 주는 경향이..

  3. Favicon of http://www.chihairstraightenerv.com/ BlogIcon chi 2013.01.06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l http://www.ghdspainv.com/ ghd planchas siempre siento tan solo al horno de la carne no se puede comer es un problema.ghd miró: "Por supuesto que comer esta carne fue marinado gusto ha sido una parte de la carne momento también puede agregar un poco de condimento de esa forma, el sabor será más cuerpo, comer más delicioso!"

    "Sin embargo, solemos comer ah muy diferentes! Aspecto sucio! http://www.ghdspainv.com/ ghd outlet ser considerado persona atrevida, pero mirando a algún método para hornear sucio, estaba un poco todavía no es el fin.ghd sonrió: "¿Usted suele comer esos gustos las mismas cosas, no comen lo suficiente sabor barbacoa, ciertamente no son el par carne general!"

    "¿En serio?", Preguntó http://www.ghdspainv.com/ ghd Yueya al unísono."¡Por supuesto!" ghd obligó al movimiento de cabeza, asintiendo con la cabeza como si puede hacerles creer que el general.Sólo ghd ojos, siempre con un poco de recelo.ghd Staveley, ya no es persuadir, de todos modos, los hechos hablan por sí mismos, y por un tiempo que comen ya sab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