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1.28 오마이뉴스 대림차 파업보도, 조중동 닮았나 by 파비 정부권 (4)
  2. 2009.08.21 김대중 서거일에 만난 노무현의 마지막 인터뷰 by 파비 정부권 (21)
우선 이런 글을 쓰게 된 점에 대해 매우 유감입니다. 저는 오마이뉴스가 진보적인 언론으로서 그 기능을 착실히 해왔다고 모든 사람들이 인정하는 사실에 대해 부정하지 않습니다.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기자의 말처럼 진보언론이란 도대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의 생각이지만, 오로지 있다면 올바른 언론과 그렇지 못한 언론이 존재한다고 믿는 사람이지만, 그러나 어떻든 오마이뉴스에 대해 매우 호의적인 입장을 가지고는 있습니다.

대림자동차의 대량 정리해고와 이에 맞서는 노조의 파업에 대해 상세히 보도를 해주는 오마이뉴스에 대해선 매우 고맙기까지 합니다. 사실 이런 보도를 조중동이 제대로 해줄리 없습니다. 지방 방송사에서도 그저 일회성 보도로 그치는 실정에서 오마이뉴스가 집중적으로 살인적인 대량 정리해고 사태에 대해 보도를 해주는 것은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도 대단히 유익한 일입니다. 정리해고가 국민경제에 미치는 파장을 고려할 때 오마이뉴스의 태도는 정론이 갈 길이라 생각합니다.
 

진보신당 노동탄압저지 경남투쟁단 천막농성 돌입 기자회견


그러나 유감스러운 것이 있습니다. 이 유감은 저로서는 매우 가슴 아픈 것입니다. 이 유감이 생기게 된 근저에는 종파의 뿌리 깊은 독소가 자리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입니다. 신문기자도 인간이며 그 중에서도 지식인에 속합니다. 신문기자도 양심을 갖고 있으며 저마다 쫓는 신념이 있을 겁니다. 호불호도 분명 있을 겁니다. 그러므로 저는 어떤 신문기자가 어떤 사물에 대해 어떤 관점이나 어떤 노선을 가지고 기사를 작성하는 데 대해선 아무런 불만이 없습니다.

그러나 사실을 왜곡하거나 그리하여 진실을 호도하는 것에 대해선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낍니다. 저는 전에 민중의소리에 대해서도 이런 뜻으로 유감을 표한 일이 있습니다. 민중의소리는 지난 국회의원 보궐선과와 관련하여 의도적으로 기사에서 사실관계를 삭제해서 보도하는 태도를 많이 보였습니다. 진보신당과 조승수 의원에 대한 이야깁니다. 민중의소리는 조승수 의원의 기사는 의도적으로 빼거나 왜곡하여 보도하기를 즐겨했습니다. 저는 그것이 조선일보의 행태와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오마이뉴스 윤성효 기자도 그와 똑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제 눈에는 그는 매우 종파적인 듯이 보입니다. 제가 그를 종파적인 기자라고 낙인찍는 것은, 그가 자기와 사상이나 신념이 비슷해 보이는 사람들과는 매우 친하게 지내면서 그들의 입맛에 맞는 기사만을 골라 쓰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그와 사상이나 신념이 비슷하지 않은 사람은 외면하거나 왜곡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거의 진실인 것처럼 보입니다. 

대림자동차가 파업에 돌입하자 제일 먼저 동조 투쟁에 돌입한 것은 진보신당 경남투쟁단이었습니다. 11월 11일 오전 8시, 대림자동차 정문에 천막농성장을 설치하고 10시 30분에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 기자회견장에는 경남도민일보 등 지역 신문사와 MBC 등 방송사도 참여했습니다. 그러나 오마이뉴스 기자는 오지 않았습니다. 물론 오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오려고 했으나 조금 늦었을 수도 있습니다.

민생민주회의 대람차 정리해고 반대 기자회견. 기자회견의 주축은 민노당과 민노총이다.


그러나 기자회견이 끝나자 막 도착한 그는 11시 30분에 열리는 민생민주경남회의 기자회견장에만 참석하려는 것이었음을 누구나 알 수 있게끔 행동했습니다. 만약 그러지 않았다면 조금 늦었더라도 왜 천막농성을 시작했는지, 기자회견의 내용은 무엇이었는지 물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을 탓하는 것도 아닙니다. 그것도 그의 자유의 영역에 속하니까요. 하나의 정당이 3주일 동안이나 노상에 천막을 치고 농성을 하고 있어도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고 탓할 수도 없습니다. 그건 조중동도 마찬가지니까요.

그러나 어제 오마이뉴스에 실린 기사를 보고선 도저히 그냥 지나쳐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기사의 제목은 "대림자동차 정리해고에 왜 지역사회는 가만있나"였는데 기사를 읽어본 저는 실로 착잡한 마음 금할 길이 없었었습니다. 기사에서 말하는 지역사회란 창원시장과 시의회 등 관료사회를 말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오마이뉴스 윤성효 기자가 지어낸 말도 아니며 민주노총과 민생민주경남회의가 보도자료를 통해 한 말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제목만 보는 사람들로서는 마치 대림차의 정리해고에 민생민주회의를 제외한 지역사회 전체가 침묵하고 있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지역사회에는 진보신당을 비롯한 민노당, 민주당 등 정치세력들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이해될 수 있습니다. 진정 그렇습니까? 앞에서도 말했지만 진보신당은 대림차 지회가 파업에 돌입하자마자 즉각 동조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갔습니다. 민노당과 민주당은 아직 별다른 행동을 보이고 있지는 않지만, 조만간 그들도 투쟁에 동참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리고 하나 더 태클을 걸자면, 마치 지역사회를 대표하는 것이 창원시장이나 시의회인 것처럼 호도했다는 점에 대해서도 매우 불쾌합니다. 지역사회라고 하지 말고 그냥 "창원시장과 시의회는 왜 가만있나?" 라고 했다면 좋았을 걸 했다는 생각입니다. 민생민주회의와 민노총이 그런 식으로 보도자료를 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면, 그것은 핑계일 뿐입니다. 사용하는 단어의 파장에 대해 고민하고 조정하는 것도 기자의 역할 중 하나가 아니겠습니까?

아무튼, 오마이뉴스 윤성효 기자님께서는 제가 제목에 "오마이뉴스 대림차 파업보도, 조중동 닮았나?"라고 적은 것을 과민반응이고 지나친 아전인수에 편협한 종파주의라고 생각하실 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제가 보기에 종파주의를 말하는 사람들이 주로 종파적인 행동을 더 많이 하더라는 사실입니다. 예를 들면, 금속노조 경남지부 회의를 대림차 지회에서 하는데 대림차 지회 지도부가 진보신당과 친하다고 해서 아예 안 오는 분들도 일부 있다는 것입니다.

천막농성장을 만들고 있는 김창근 전 전국금속노조 위원장. 그는 진보신당 당원이다.

 
이것은 제 이야기가 아니고 공장 정문에서 "개새끼들" 하며 화를 내는 어느 대림차 지회 간부의 입을 통해서 알게 된 것입니다. 물론, 오해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 오해의 근저에는 오래된 종파의 뿌리가 독소처럼 퍼져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혹시나 오마이뉴스 윤성효 기자님께서도 그 독소의 독한 향기에 취하신 것은 아닌지 걱정되어 드리는 말씀입니다. 어디까지나 근본은 종파란 뿌리의 탓이지 윤 기자님의 탓은 아니겠지만 말입니다.   

어려울 때는 모두 함께 해야 합니다. "어깨 걸고 나가자!"란 말을 말만이 아니라 실천으로 보여주어야 합니다. 그게 단결입니다. 말로는 단결을 외치면서 뒤에서는 종파질을 하는 것은 비겁한 짓입니다. 오마이뉴스가 스스로 진보언론이라고 자처한다면, 기사 하나하나에도 배려하는 세심함으로 그런 실천에 도움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언론일 뿐 그런 일을 할 수도 할 마음도 없다!" 라고 하면 더 이상 드릴 말씀은 없습니다. 그것도 옳은 말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이렇게 오마이뉴스가 듣기에는 심히 거북한 글을 쓰게 된 애초의 이유는 "지역사회가 왜 가만있느냐"는 제목에 대한 불만 때문이었지만, 종파 문제까지 비약하는 실례를 범하게 되었습니다. 아무쪼록 오마이뉴스 윤성효 기자님의 넓으신 아량으로 베풀어주시는 이해를 바라마지않습니다. 아울러 앞으로도 보다 폭넓은 관심과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이런 글을 써올릴 수 있는 것도 오마이뉴스가 비판을 생명처럼 여긴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란 점을 강조드립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empwin@naver.com BlogIcon 오마이는 2009.11.28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중동과 반대성향을 지닌 신문사라서 가끔이라도 꼭 시간나면 들려서 기사를 보곤했는데...mbc사태때 어이없을정도로 편파적인 기사를 남발하길래 그 이후 발길을 끊었습니다. 요즘 신문,방송 모두 진실은 어디가고 자기들 입맛대로 사람을 현혹하는지 답답하기만하네요.

    • 파비 2009.11.29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오마이뉴스가 아직은 볼 만한 뉴스인 건 맞는데요. 저는 여전히 오마이뉴스나 프레시안 등에 기대가 큽니다.

  2. 고1 2010.04.28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
    저는 고1인데요
    저번주 토요일에
    미래희망직업인과의 만남 시간이 있었는데
    그때 오마이뉴스에 윤성효 기자님이 오셔서
    기자란 무엇인가에 대해 설명해주시고가셧는데...
    제생각에는 착하시고 괜찮으시건같던데...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10.04.29 1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사람은 다 착하고 괜찮습니다.
      김일성이나 김정일이도 개인적으로 만나면
      다 착하고 괜찮은 사람들이겠죠.
      전두환도 마찬가지고... 그런 겁니다.

      윤기자가 나쁜 사람이라는 게 아니라...
      어떤 특정 사안에 대해 기사 쓰는 태도가 나쁘다는 겁니다.

공교롭게도 김대중 전 대통령이 돌아가시던 날 알라딘으로부터 책을 받았다. 오마이뉴스 대표 기자 오연호 씨가 쓴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였다. 나는 김대중 지지자도 아니며 노무현 지지자도 아니었다. 물론 지금도 아니다. 나는 진보신당 당원이며 그들에 대해 매우 비판적이다. 나는 과거에 노동조합운동을 했던 이력으로 김대중-노무현 정부가 추진했던 신자유주의 정책을 아주 못마땅해 하는 사람이다. 그럼에도 나는 그 두 분을 존경한다.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 - 10점
오연호 지음/오마이뉴스


나는 김대중이 대통령이 당선되었을 때,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의 평화적 정권교체를 달성했을 때, 정권 창출 과정에서 벌여졌던 모든 불미스럽고 마땅찮은 사정들에 불구하고 내심 박수를 쳤었다. 노무현이 대통령에 당선되었을 때는 그를 찍지 않았음에도 밤새 술을 마시며 TV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새벽 동이 트도록. 정치 9단이라는 김대중의 노련함과 아마추어처럼 보이지만 뚝심으로 정면 돌파하기를 마다 않는 노무현에겐 모두가 존경할 수밖에 없는 공통점이 있다.

그들에겐 일관된 철학이 있었던 것이다. 그들은 하나의 길을 걸었다. 비록 그 길이 내가 생각하는 길과 많은 부분 다를지라도 그들은 굳건했다. 김대중은 납치와 사형선고로 두 번의 죽을 고비를 넘겼다. 노무현은 끊임없이 조중동과 시장권력으로부터 테러를 당했다. 그 두사람이 걸어왔던 길은 고난의 길이었다. 나는 그들의 굳건함이 사랑스럽고 존경스럽다. 노무현은 김대중을 공부했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된 후에도 늘 김대중을 공부하며 그의 흔적을 찾았다고 이 책에서 말했다. 

노무현의 말에 의하면 김대중은 천재다. 노무현은 스스로 창조적이려고 노력했지만 결국 그것은 김대중이 이미 준비하고 예비한 길이었다고 했다. 오연호 기자가 노무현에게 질투심 같은 건 없었느냐고 물었지만, 노무현은 가벼운 웃음으로 받아 넘겼다. 노무현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던 대로 매우 솔직하고 소탈한 사람이었다. 그런 사람에게 질투심 같은 것은 자리할 공간이 없다. 그는 김대중 정부 덕분에 참여정부가 열매를 따고 있다고 말할 정도였다. 

나는 노무현의 인터뷰를 읽으면서 그이야말로 천재라는 생각이 들었다. 진정한 천재가 아니고서는 자신을 낮출 줄을 모른다. 자신감으로 자기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고서는 자신을 낮추는 방법을 모른다. 노무현은 그걸 아는 사람이었다. 노무현의 말에 의하면 김대중이야말로 이 시대의 가장 탁월한 정치가였지만, 그가 빛나는 것은 단지 그것 때문이 아니라 누구도 따라오지 못할 뛰어난 정책능력 때문이다. 

노무현은 이미 김대중이 1971년 대선에 뛰어들 때 내놓았던 4대국 보장론이나 통일정책을 매우 파격적인 것이었으며 당시 세계 정세를 꿰뚫지 않고서는 나올 수 없는 것이며 매우 천재적인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이런 평가는 오연호 기자의 해석처럼 김대중을 제대로 공부하지 않고서는 절대 나올 수 없는 것이다. 조중동 등으로부터 김대중의 준비된 대통령이란 수사에 비유해 준비 안 된 대통령이라는 혹평을 들었지만, 그는 충분히 준비했던 것이다.

그런데 노무현은 어떻게 해서 대통령이 되었을까? 아니, 무엇 때문에 대통령이 되려고 했을까? 거기에 대한 노무현의 진술은 책 속의 어떤 이야기들보다도 파격적이었다. 역시 노무현은 꾸밈이 없는 사람이었다. "내가 대통령에 출마한 것은 그러니까 이인제 씨 때문이에요." 나는 눈을 의심했다. 무슨 이런 황당한 말씀이. 무슨 원대한 이상과 포부를 말씀하셔야지 기껏 이인제 때문에 출마를 결심했다니…, 그러나 그건 사실이었다.

노무현은 앞서 자기가 국회의원이 된 것도 국회의원이 되려고 된 것이 아니고 군사독재정권에 맞서 싸우다 보니까 그냥 어떻게 그리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랬을 것이다. YS가 변절해서 노태우의 민정당과 합당해서 민자당을 만들었을 때 국회의원 되는 게 목적이었다면 그를 따라갔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정의를 선택했다. 그가 볼 때 김영삼도 원칙 없는 변절자였던 것이다. 그는 나중에 김대중과 하나가 되었다.   

그리고 부산에서 계속된 낙선의 쓰라림을 맛보았다. 종로에서 민주당 간판으로 국회의원 뺏지를 달았지만, 다시 부산으로 내려가 또 한번의 고배를 마셨다. 이런 그를 두고 많은 사람들은 승부사에다 바보라는 이름을 얹어주었다. 그에겐 일관된 원칙이 있었던 것이다. 민주주의. 한국의 민주주의는 지역구도를 타파하지 않고서는 요원하다는 사실을 그는 알았던 것이다. 그런 그에게 이인제는 기회주의의 표징이었다. 그는 변절을 밥 먹듯 하는 원칙이 없는 사람이었다.

그래서 노무현은 이인제 같은 사람이 민주당의 대선후보가 되어서는 이 나라 민주주의의 장래가 암울해질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한다. 이인제는 97년 대선에서 이회창에게 한나라당 경선에서 지게 되자 무소속으로 나와 3등을 했다. 그리고 다시 민주당으로 당적을 옮겨 2002년 대선에 도전장을 던진 인물로 노무현의 눈으로 보면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였다. 그리고 당시 그는 유력했다. 노무현은 이인제를 이겨야겠다고 결심했다.

노무현이 대통령이 되었을 때 일부에선 이렇게 말했다. "노무현이도 대통령이 다 되고. 이거 나라가 어떻게 되려고." 전여옥 같은 사람은 아예 노골적으로 현직 대통령이던 노무현을 비하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대학도 나오지 못한 노무현이 대통령이 되었다는 사실이 그들에겐 참기 힘들 만큼 치욕적인 상황이었다. 김대중-노무현이 만들어놓은 민주주의 공간에서 그들은 상고 출신 운운하며 대통령을 모욕하기에 주저하지 않았다. 

그러나 바로 '노무현 같은 사람'이 대통령이 될 수 있었다는 그 사실이야말로 한국 민주주의의 발전을 상징하는 것이 아니었을까? 사실은 '노무현 같은' 사람이었기 때문에 흔들림 없이 자기 원칙에 충실할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 '노무현 같은' 사람이었기 때문에 국민을 가까이 하고 벗이 되고자 할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 탁월한 정치적 식견과 감각은 사실은 '노무현 같은'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이 아닐까? 이인제나 전여옥 같은 학벌 좋고 똑똑한 사람들은 절대 넘볼 수 없는 경지다.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의 서문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추도사다. 이 추도사는 원래 노무현 전 대통려의 영결식에서 하려고 했던 것이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의 반대로 할 수가 없었다. 김대중은 이런 이명박 정부를 어이없다고 했다. 그는 마음속에 간직한 추도사는 하지 못한다고 해서 없어지는 게 아니라고 했다. 그는 영결식장에서 하지 못한 마음속의 추도사를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의 추천사로 대신했다. 그는 이 추천사의 마지막을 다음과 같이 썼다. 

"우리가 깨어있으면 노무현 전 대통령은 은 죽어서도 죽지 않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죽기 전에 심상정 진보신당 전 대표와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자신이 만든 사이트 <민주주의 2.0>에 한미FTA 재협상을 해야한다고 올린 글에 심사정이 시비를 건 것이다. 심상정이 노무현에게 한미FTA의 당사자로서 결자해지를 촉구하며 고해성사를 요구했던 것이다. 노무현은 이틀에 걸쳐 심상정의 공격에 반론의 편지를 썼다. 이때 노무현은 자신을 신자유주의자로 규정하는 진보진영에 대한 섭섭한 감정을 여과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토론은 더 길게 이어지지 못했다. 이후에 오래지 않아 검찰의 수사로 표적이 된 노무현은 "더 이상 책을 읽을 수도 글을 쓸 수도 없는" 식물 상태에 빠지게 되었다. 심상정과 인식의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토론을 종결하는 것에 아쉬움을 표하며 "좀 더 유능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나름의 고해성사에 대신한 솔직한 노무현을 이제 우리는 영원히 볼 수 없게 되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만약 노무현이 이토록 허망하게 죽지 않고 살아서 우리와 호흡하고 토론하고 실천하며 그가 말한 것처럼 정치권력을 넘어서는 시민권력의 전형에 다가가는 새로운 시도들을 계속 할 수 있었다면 그가 아쉬워했던 '인식의 차이'를 뛰어넘는 어떤 무엇을 만들 수 있지 않았을까? 물론 역사에 가정이란 없다. 그러나 그럼에도 '노무현 같은' 걸출한 인물이라면 가져봄직한 기대임에는 틀림없다. 그는 정체하지 않고 늘 공부하며 진화하는 거의 유일한 정치인이었으니까.

노무현이 봉하마을에서 만든 홈페이지의 이름이 <사람 사는 세상>이었던가? 아마 그가 가장 좋아하는 노래 중 하나도 "사람 사는 세상이 돌아와… 너와 나의 어깨동무 자유로울 때…" 이렇게 시작하는 거였다고 들었다. 그 노래는 나도 좋아하는 노래다. 내가 20대였던 시절, 노무현은 우리 마을 파업현장에 온 적이 있다. 그는 당시 국회의원이었는데 다른 정치인들과 달리 연설하고 곧 바로 사라지는 그런 사람이 아니었다. 뒷풀이에 남아 난장에서 막걸리를 나누어 마시던 그는 싱싱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로 온 나라가 슬픔에 빠져있다. 올 한해에만 세 분의 뛰어난 지도자가 세상을 등졌다. 김수환 추기경, 노무현 전 대통령 그리고 김대중 전 대통령까지. 노무현의 말처럼 "삶과 죽음이란 그저 자연의 한 조각"에 불과한 것이겠지만, 그래도 심사가 그리 편하지 않다. 이명박 씨가 대통령에 당선되고 제일 먼저 일어난 일이 숭례문 화재였다. 그때도 무언가 심상찮은 느낌이 들었지만, 지금 생각하니 더욱 예사롭지 않은 일이었다. 물론 말도 안 되는 상상이지만….

그런 엉터리 같은 상상을 하게 만드는 아름답지 못한 세상이 한심하고 슬프다. 마지막으로, 노무현은 바보가 아니었다. 오연호 기자도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제 1장의 제목을 <바보를 보내다>라고 썼지만, 그러나 노무현은 바보가 아니다. 그는 원칙에 투철했을 뿐아니라 예지력도 갖춘 뛰어난 지도자였다. 그는 김대중을 천재라고 했지만 그도 역시 천재였다. 그는 안목이 있는 사람이었다. 그는 천수를 다 하지 못했지만 역사에 영원히 사는 길을 택했다. 

그가 존경했다는 링컨처럼….           파비                 
본 도서 리뷰는 TISTORY와 알라딘이 제공하는 서평단 리뷰 포스트입니다.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 - 10점
오연호 지음/오마이뉴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dos 2009.08.21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흉한 일이 벌어지기 전에, 그것보다는 자잘한 흉사가 연이어 터져 마음의 대비를 하게 해준 다음에 진정한 흉사가 터집니다. 대표적인 게 김영삼 집권때죠. 두 전직 대통령의 죽음이 단순한 죽음으로는 여겨지지 않는게, 온갖 재난사고 이후 IMF를 맞은 그때처럼, 이제 더 엄청난 뭔 일이 터질 것인가 생각하며 모골이 송연해집니다.

    • Favicon of http://neuhanbom.tistory.com/ BlogIcon 늘한봄 2009.08.21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체 얼마나 큰 일이 오려고 민주 대통령 두 분이 모두 하늘로 가버리신 걸까요. 왠지 두렵습니다..

    • 파비 2009.08.22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벌써 아주 흉한 일은 일어났지요. 지금 대한민국 경제도 이미 공황상태에 빠졌다고 진단하더군요. 물론 제 판단이 아니고 저명한 경제학자들의 이야깁니다. 공황보다 더 흉사가 어딨겠습니까.

  2. 쌍창워라 2009.08.21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부분의 김대중대통령의 '노회한'이라는 말은 맞지 않는군요

    • 파비 2009.08.22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네요. 노련함으로 고쳤는데 어떨까요? 역시 단어를 고르는 일은 참 어렵군요. 더 좋은 말이 생각 안 나네요. 제 한곕니다.

  3. 솔사과 2009.08.22 0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마음의 유일한 그리고 영원한 대통령...
    진솔한 분이셨기에 존경했는데...
    너무 일찍 가셔서 화가 나요. ㅜ,ㅜ

    • 파비 2009.08.22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에 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추천사의 마지막 구절을 새기시면 좀 위안이 되지 않을까요?

  4. 김정길 2009.08.22 0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대중님,노무현님 두분다 존중합니다

    그러나 심상정님의 한미FTA는 결론이 ~~~

    IMF의 징그런 요구를 물리치진 못한 결함은 잇습니다

    명박이야 사람 같진 않으니 ~~~

    삶이란 지옥 이지요 저승에서는 행복하시고 즐거운 일만 잇기를 영생하소서

    • 파비 2009.08.22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분 모두 훌륭한 분들이었죠. 역사에 남을 겁니다. 심상정 진보신당 전 대표와의 토론 부분은 이 책에서 주요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한미FTA와 미국에 대한 노 대통령의 생각을 읽을 수 있는 좋은 인터뷰 자료라고 생각합니다. OECD, WTO 등 생각할 부분이 많은 것 같습니다. 우선 "미국의 컴플렉스로부터 벗어나라!"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은 매우 의미가 심장합니다. 새겨들을 만한 말씀이죠. 아쉬운 점은 노무현과 심상정 또는 노무현과 다른 진보인사들과의 토론이 계속 이어졌으면 하는 것입니다. 이젠 불가능한 일이 되었지만, 다른 방법으로 계속되어야 할 일이라 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책상에 마지막까지 펼쳐져 있던 책 이름이 "유러피안 드림"이었다는 대목도 매우 의미가 있지요. 유러피안 드림은 아마 유럽의 사회민주주의를 연구하는 책이었을 텐데 그분은 마지막까지 드림을 찾아 많은 독서를 하셨지만, 이젠 남은 자들의 몫이 되었죠.

  5. nijinsky 2009.08.22 0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님의 진솔한 마음이 묻어 나네요.

  6. 여르~ㅁ 2009.08.22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노무현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아리고 기운이 빠집니다,,
    너무나 진솔한 우리의 대통령,,
    어떤분이 노무현대통령과 김대중 대통령이 아마도 전생에 부부였나보다느
    말에 왠지...

    대한민국의 유일한 야당 대통령이 돌아가셨네요..
    대한민국의 가장 자랑스럽고 존경스러운 두분이..

    요즘은 모든것이 씁쓸하고 서글퍼 집니다,,
    잘읽고 갑니다,,

    • 파비 2009.08.22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장일이 내일이군요. 그래도 힘 내세요. 그게 그분들이 바라는 바겠지요.

  7. 멋지다심슨 2009.08.25 0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비님의 좋은 리뷰와 뛰어난 식견 잘 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imgiggs.tistory.com BlogIcon 긱스 2009.10.19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가는 독후감입니다. 구입해서 읽어본책이라, 더더욱 기억에 남습니다.

  9.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pursesx.com/ BlogIcon cheap michael kors handbags 2012.12.27 1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e travaille dans quelques façons de raisins, mais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lisseur ghd discount est juste pour bavarder.He Li a vu le GHD un peu surpris, puis sourit doucement, mais le sourire, mais avec alert.Why elle dit GHD, méfiez-vous de?Holli pause, sur le bord de la GHD est également très étrange: ". Bonjour comment mettre fin soudainement demandé à la"

    Je quoi? De son aigre cette expression, la crois pas que j'aime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ghd lisseur! Aussi, elle me connaissent et peu Tian pose.Si c'est le cas, juste la laisser au large de la notion de fierté cloud.So GHD est allé vers le cloud fiers, à, a tiré son bras, en disant: "rentrer à la maison, peu Chen envoyer leur mois unitaire, les journées fiers disparu, petit Tian est occupé, donc, vous la peine d'envoyer à la maison GHD, GHD sommeil. "

    "Vous le cochon!" Fier de nuage contrecœur hocha la tête, «vous les gars sont à survivre à la dix points." Avec leur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fer a lisser ghd pendant une longue période, aussi connu horaire GHD, neuf d'aller au lit la nuit sur time.Because serait également j'aime faire les choses que vous faites les choses discrètement.

  10.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c.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rmes väskor drar ut nycklarna på bordet snabbt som rekvisita, "Vet du en vän av TV? där har du bilnycklarna?""Kontakta en skola flicka, men hermes egen bil för att plocka upp, du är upptagen och inte kan gå, körde jag hjorden," Jag tittade på de män runt besättningen, "Vem är den mest upptagna, gå med mig rörliga ljud. "

    Flera personer sade "väskor online'm går snabbt."Men tydligen täcka hermes ljud, "Jag följer med dig."hermes rynkade pannan, den första invändningen, "du kan inte gå, du är en skådespelare. slutligen även på linjerna."Jag tog tag i de stora att Guo händer bilnycklar, och rusade för att öppna utanför lutad mot sidan av vägen Jeep, hamnade i förarens stol. hermes sitta på andra sidan till. Kallt på vintern, lanserade jag gasreglage väntar förvärmning handen håller ratten, erfarenheterna av det slag känner att njuta hålla ratten.

    Lyckligtvis, orsak fortfarande titta på handväskor online Presstång tonen påminde honom, "stadigt fäst, bilbältet på sig."Han lydigt gjorde, men lite vandra synfältet för mig, hermes, kommer du öppna terrängfordon. "Jag tittade rakt fram och "ah" gråta, kasta honom en mobiltelefon: "Om hermes samtal du svarar."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11. Favicon of http://www.cheapbootsforsaleb.com/ BlogIcon cheap ugg boots uk 2013.01.06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en smidig föräldern för det mesta med I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tal sagt att det verkligen är första gången jag såg två av dem komma överens. Två personer om inte mer, bara vid beställning något samtal förmodligen är på väg att äta vad ämnet, bara smidig föräldern säga, jag lite överraskad av frasen "disken inte sätts peppar", höjde huvudet och hermes något på det visuella. "Nyligen mage är inte så bra." Hon förklarade för mig, kunde inte äta någonting. "

    Jag försiktigt "ah" gråta, inte undra på att varje gång jag ser henne att känna hennes ansikte en gång blek än tidigare. Men nu kunde hon inte komma ihåg vad ord och berättade för henne att äta ordentligt? Hon behöver inte mig berättade det. "Kort sagt, höjer du en bra kropp."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nickade, min hand trångt.

    Hon är klädd i en ljus klänning, vet inte vad texturen, men jag känner att materialet lätt som ett moln. Rep håret på baksidan av huvudet, men hon hade inte tala om unga, men de ansiktsdrag hos sofistikerade tio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kan jämföra.Jag nickning spelar bra flicka, sade hermes öppning: "Jag hörde din far fossila och experimentell utrustning presenteras på museet" kan beskrivas som ingen vind vågor nämna min far framför sin far och styvmor, är verkligen inte rädd för förlägenhet.

  12.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bagsx.com/ BlogIcon cheap michael kors handbags 2013.01.08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http://www.planchasghdk.com/ ghd, y es que las reglas no son. Lingfei usted es como es? Cómo qué tipo de personas al emperador en frente de cuello? Ven este frente drag ghd que están gritando que las normas arriba y abajo de la jerarquía pensamiento reina sólo una ghd un crespón de mirto matón, uno es una mala persona, inflamación del corazón terriblemente. A pesar de que yo era una mala persona, pero también rueda vano de hacer declaraciones irresponsables en esta mirada de la muchacha salvaje sabía la Reina frente a una ghd contar con un crespón de mirto,http://www.planchasghdk.com/ que se llama pueblo Lagerstroemia llamado, te ves bien con mis chistes no es !

    El movimiento Qianlong frente http://www.planchasghdk.com/ ghd españa tan loco furioso, el punto de interés se acaba de ir. Ghd orientación tronó en voz alta: "Esto es lo que está fuera de su mente, ¿cómo puede haber ninguna regla chica salvaje Lingfei usted con una ghd que no hay pensamiento para enseñar sus reglas palacio Miré el? ghd buen estado de salud, las cosas que perjudican a Yongqi se hace, para el poco dinero ghd, le dijo que regresara al bien. "

    Lingfei miró todo esto no se prevé que el mirto crespón seguido http://www.planchasghdk.com/ plancha pelo ghd no es la misma persona, parece que ghd dése a la fosa muerto. Pero esto deja que el mirto y la Reina o algo insatisfecho, por lo Lingfei rápidamente se arrodilló y confesar su pecado: "El emperador está supervisión Chenqie que el atrabiliario nada ghd, frente al mirto crespón puede estar en deuda con él con amabilidad llena Ghd uno. sola mujer, pensando sin dinero, sólo tomó hermanas juradas de pago. Parece que mirto princesa o desprecio, sino de volver o no correctamente se llama el esfuerzo ghd, ghd poco, si algún personas con segundas intenciones, llevó el mensaje del palacio ghd espionaje, por favor, el emperador pensó dos veces. "

  13. Jkee 2020.06.02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한없이 그리우시고 몹시 죄송스러울 따름입니다. ♡극한으로 김대중 ㆍ노무현님 뵙고 싶사옵나이다 . 제 깊디 깊은 마음 속에서는 우리 '노짱님b'께서 쭈우~~~~~우욱 으뜸이시고 많이 또 깊이깊이 존경ㆍ송구스럽습니다. 평안히 쉬시기를 비나이다비나이다, _(_ _)_AM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