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4.29 블로그와 댓글, 잘못 사용하면 인격장애 일어날 수도 by 파비 정부권 (12)
  2. 2008.10.18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댓글 폭력들 by 파비 정부권 (11)
  3. 2008.10.04 빨갱이들이 최진실을 죽였다 by 파비 정부권 (14)

며칠 전 제 블로그의 관리자 페이지를 검색하다 꽤 지난 글에 댓글이 하나 배달된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저는 작년 9 1일부터 블로그를 시작했지만, 제 블로그에는 댓글들이 홍수를 이루는 그런 분위기는 아닙니다. 콘텐츠들이 별로 논쟁거리가 없다는 뜻일 수도 있겠고 특별한 이슈가 없다는 의미도 되겠지요.

 

물론 특정한 이슈를 따라가는 포스팅엔 엄청난 댓글들이 달리기도 하는데요. 이런 댓글들 중엔 예외 없이 악플들이 나타나게 마련입니다. 주로 정치·사회적인 포스트에 이런 악플들이 등장합니다. 저를 가리켜 전라도 깽깽이 좌파에서 수구꼴통까지 다양하게 딱지를 붙여 주는 거지요.

 

그 중에서도 전라도 깽깽이 좌파란 욕설은 그런대로 들을 만합니다. 저는 경상도 땅에 나서 경상도 땅에서만 평생을 살아온 오리지널 갱상도(!) 촌놈으로서 전라도 땅에 한번도 살아본 일이 없긴 하지만, 그렇게 불러준다면 매우 영광으로 알겠다 그런 심정이지요 그러나 저를 일러 수구꼴통이라고 부르는 사람들을 보면 정말 화가 난답니다.

 

그런 말을 하는 사람들은 보통 자신을 진보라고 부르길 좋아하지요. 진보, 좋은 말입니다. 그러나 저는 진보란 말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특히 스스로 자기를 진보라고 말하는 사람들을 아주 경멸하지요. 그들이 진보였는지 아닌지는 역사가 평가해주어야 하는 것이라는 게 저의 생각입니다.

 

그러나 어떻든 일반적으로 진보와 보수라는 잣대를 놓고 세상을 가르는 게 유행이니 그 유행에 따라야겠지요. 그럼 수구꼴통 운운하며 제게 비난의 화살을 쏘아대던 진보 쪽의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이었을까요? 사실 그들은 주로 현재의 민노당 사람들입니다. 물론 아주 일부일 테지만, 그 일부가 전체를 욕되게 하는 경우를 우리는 많이 보지요.

 

그들을 비판하는 기사를 쓰면 으레 수구꼴통이란 비난이 들어옵니다. 이분들은 매우 적대적이고 전투적이어서 상대를 적이라고 규정하면 가차없습니다. 울산 북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후보단일화를 해놓고도 승복하지 못하고 조승수 후보를 잡아먹지 못해 으르렁대는 모습들을 보면 수구나 진보나 참 오십 보 백 보다 그런 생각이 든답니다.

 

그래서 저는 어느 날부터 이분들과 싸워봤자 별 소득도 없을뿐더러 건강만 해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가급적이면 다툴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아주 어이없는 상황을 연출하는 정도가 아니라면, 예컨대 얼마 전 기자회견장에서 권영길 의원이 발표한 반개혁적 교육정책처럼 그런 경우가 아니라면 그냥 무시하고 넘어가기로 한 것이죠.

 

그때도 제게 그런 말을 하신 분이 있었죠. 물론 댓글로. 그렇고 그런 사람들이 민노당과 권의원을 깎아 내리기 위해 이런 따위의 글을 올린다고 말입니다. 그래도 그분은 매우 특이하게 아주 정중하셨지요. 그러나 그 정중함 속에는 저를 그렇고 그런 부류의 사람(아마 진보신당을 말하는 듯)으로 딱지를 붙이는 악의가 숨어 있었지만 저는 이해하기로 했었답니다.

 

대신 저는 그분에게 권영길의원의 행동을 비판한 경남도민일보의 사설을 한번 읽어보시라고 권해주었었죠. 권영길 의원과 민노당이 내세운 교육정책이란 것이 마치 한나라당에서 발표한 것이 아닌가 하는 착각이 들 정도였으니 신문사에서 사설로 다루기까지 한 것이 아니었을까요?

 

이런 사소한 정도를 빼면 올해 들어 수구꼴통이니 하며 달려드는 사람들은 별로 없었던 것 같습니다. 가끔 전라도 깽깽이나 좌파 소리를 듣기는 하지만 말이죠. 그거야 워낙 무식한 사람들이 하는 소리니 관심 둘 필요도 없는 것이기도 하고요. 그런데 엊그제 낙동강 도보기행을 떠났다가 돌아와서 블로그 관리자 페이지를 뒤적거리다가 꽤나 지난 글에 배달된 댓글을 보게 되었던 것이지요.
 

리카르 2009/04/03 0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위험한 글제목이군요
.. 제목만 보고 지나치는 수만명의 사람들을 생각해보세요

꼴에 기자단에 가입하셨으면, 그정도는 생각하셔야죠.

그래서 제목에 물음표를 붙였던 것이긴 합니다만. 충고를 받아들여 "왜 해보지도 않고 반대하나?" "왜 해보지도 않고 반대하냐고?"로 고칩니다.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겠군요.

잘못된 곳이 있으면 지적하고 또,비밀댓글도 할수 있는데 글쓴이의 실수를 비아냥 거리듯 '꼴에 기자단에..'운운하는 댓글을 보고 지나다가 글을 읽어본 사람으로써 글쓴이가 참 낯 뜨거웠겠다 싶어 리카르도의 블로그에 방문 하여 보았습니다. 도대체 그 자신은 어떤 사람이길래 남의 글 제목 실수에 대해서 무지막지한 단어를 사용 하였을까(?) 하구 말입니다.

정작 그 자신은 문장도 틀린곳이 많았을뿐 아니라 아예 단어를 빼 먹은곳도 있었고 띄어 쓰기도 옳바로 적용하고 있지 않았습니다.특히 글 내용이 앞뒤도 맞지 않는 장문의 글을 블로깅 하고 있었습니다
.

저는 욕으로 도배 하고픈 마음은 굴뚝 같았으나 신사인척 좋은 글로서 남의 블로그에 그런 댓글을 달아서 되겠냐는 식으로 이야기 했죠...그리고 미안한 마음이 있으면 파비님의 블로그에서 자신의 댓글을 삭제 하라고 했죠
.

처음엔 댓글을 달아 주더군요
.
파비님의 글쓴 의도가 나빠서 그랬다는
...
그리고 나의 도덕적을 가장한 명령이 괘씸해서 그럴 마음이 사라졌다는둥...괴변을 늘어 놓더군요
.

그래서 다시 조목 조목 글을 올렸더니 IP차단에 나의 글을 모조리 삭제 하였더군요
.
욕을 적은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
그래서 혹시나 싶어 파비님의 블로그에 와서 보니 그 사람의 댓글은 여전히 빼꼼히 히죽거리고 있네요
.
앞으로 저는 다른 불로그에서 그 사람의 댓글을 유심히 살펴 보기로 했습니다
.
오만하고 방자한것이 아니라 단순하고 무식하였습니다. 무식은 학력이 뛰어나지 않는 사람을 가르키는 말이 아니라 인성교육이 잘못된 사람을 가르키는 말입니다
.

난 파비님의 마음 넓음에 위로를 받고 갑니다
.
꼴 같잖다는 표현에도 시시비비를 가리지 않고 자신의 실수만 인정해 보이는 댓글에서 정말 당신은 멋진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삭제 하지 않고 남겨두신 그 마음도 한수 배우고 갑니다
.

행복하고 좋은 휴일 되시길 바랍니다.

하하. 고맙습니다. 저는 기본적으로 댓글을 지우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댓글도 의견이고 창작물인데요. 다만 성적인 광고용 댓글은 지웁니다. 저도 사실 리카르도님의 "꼴에" 하는 표현이 좀, 아니 사실은 많이 거슬리고 기분이 나쁘긴 했지만 오해가 있을 수도 있겠다 싶어서 받아들이기로 했답니다. 정중하면서도 얼마든지 날카로운 비판이 가능할 텐데요. 그런 비판이 오히려 더 힘이 있을 거 같기도 하구요. 인터넷 문화에 대해서 좀 더 고민을 해봐야 될 거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관심 가져주셔서 고맙네요. 위안이 많이 되었습니다.

 

리카르도란 이름,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다시 생각나더군요. 정말 기분 나빴었지요. 내용에 대해 비판하면 잘못이 있으면 시인하고 사과하면 될 것이고, 그 비판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면 반대로 그 비판을 비판하면서 서로 토론을 벌인다면 블로그의 상호 소통이란 목적을 나름대로 달성하는 셈이지요.

 

그런데 이분의 댓글은 그런 게 아니었어요. 생판 처음 제 블로그에 나타나서는 대뜸 절더러 꼴에 기자단에 가입하셨으면…” 하더란 말이죠. 꼴에란 말이 무척 거슬렸지요. 기분이 안 나빴다고 하면 저는 해탈한 부처님이거나 아니면 심장이 아예 없는 사람이거나 둘 중에 하나가 틀림없을 거에요.

 

꼴에란 딱지는 수구꼴통 딱지보다 더 기분 나쁘더군요. 도대체 내 꼴이 어쨌다는 건지 게다가 블로거 기자단이란 것도 사실 아는 분은 다 아시겠지만 그냥 명목상일 뿐 별 의미도 없는 것이잖아요? 누가 진짜 기자라고 쳐주는 것도 아닐 것이고 말입니다. 그러나 저는 그냥 참기로 했습니다. 왜냐?

 

그의 블로그를 방문해본 결과 그의 꼴이 더 우스웠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 판단은 그저 지극히 제 개인적인 주관에 불과한 것이지만, 아주 가관이었죠. 그래서 그냥 아 오해가 있을 수도 있겠군요. 하고 그의 의견을 존중해주었답니다. 사실 저는 그가 왜 그러는지 이해할 수가 없었지만 말입니다.

 

, 그 리카르도란 분이 왜 열을 냈는지에 대해서도 설명을 해주어야겠네요. 제가 낙동강 도보기행 1차 구간을 다녀온 후 포스팅한 기사 제목을 대운하, 왜 해보지도 않고 반대하나? 라고 달았는데요. 이게 마음에 안 들었던 모양입니다. 저는 반대하나에다 ?를 달았으므로 현명한 독자들은 충분히 그 뜻을 알 거라고 보았거든요.

 

그런데 명석한 리카르도에겐 그게 안 통했었나 봅니다. 그래서 그는 꼴에란 비웃음을 담아 비난을 가했던 것이고 저는 순순히 항복했던 것입니다. 그런 사람과는 논쟁 따위를 붙을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었기 때문이지요. 논쟁을 할만한 가치가 없는 사람과 대화를 길게 이어간다는 것은 정말 괴로운 일이거든요.

 

그런데 논쟁은 엉뚱한 곳에서 붙었군요. 쑥과 마늘을 더 드셔야란 이름으로 댓글을 다신 분과 리카르도의 블로그에서 논쟁이 벌어진 모양이에요. 그러나 리카르도는 역시 제가 짐작한 바대로 절대로 물러서지 않았고요. 급기야는 이 논쟁과 관련된 모든 댓글을 다 지우는 폭거를 자행하고 말았군요.

 

제가 쑥과 마늘을 더 드셔야의 댓글을 읽고 리카르도의 블로그를 방문해보았으나 모든 흔적은 이미 사라진 후였답니다. 마치 아무런 일도 없었다는 듯 그의 블로그는 평온하더군요. 잊어버리고 있었던 일이었지만 기억이 다시 살아나면서 참으로 괘씸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생각이 들었지요. 역시 그대는 가관이야!

 

그러나 아무런 소득도 없이 그의 블로그를 떠나오기엔 시간이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 평온한 그의 블로그에서 다음과 같은 공지사항을 하나 옮겨 왔습니다. 카피가 금지되어 있던 관계로 글자 하나하나를 직접 타이핑해야 했습니다. 철자나 띄어쓰기는 고치지 않고 원래 그대로 옮깁니다.
 

<블로그명>리카르도의 선형적 게슈탈트

차단, 승인제 풀었습니다.


글을 올리는 행위란
생각보다 많은 책임을 요구합니다.

그리고 그 글을 올리고 난 후의 책임은 전적으로 제게 있습니다.

그런데 책임도 지지 않을 댓글 폭탄을 던져서

여러 사람들을 분탕질 하는 "테러범"들이 있습니다.

 

악날하고 비열한 "바이러스"같은 존재들이 제 글을

숙주로 삼는 비극적인 사태는 막고 싶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아이피 차단과 승인제를 유지할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작년 1년간 "이슈의 개목걸이"를 벗어던지고,

스스로를 변화시키려 애쓴결과, 블로그에 평화가 찾아온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차단이나 승인은 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다만, 글지랄로 평온을 깨는자가 있다면,

글로써 처절하게 응징해드리겠습니다.

 

개지랄, 그러니까 누가봐도 개지랄인 글은 삭제하고

바로 차단시켜드리겠습니다. 그 개지랄 이라함은,

정확하게 저를 "노빠"라고 부르는 행위가 되겠습니다.

 

다시한번 말하지만,

저는 제 블로그가 조중동이 만들어낸 악날한 바이러스들이 기생하는 숙주가

되는 것은 막고 싶습니다.

 

무슨 말인지 좀 헷갈리긴 합니다만, 간단하게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지금까지 차단이나 승인제를 시행해왔지만 앞으로는 임의로 댓글을 차단하거나 승인을 받도록 하지는 않겠다는 것입니다. 댓글을 차단하거나 승인하는 것은 어떤 특정 주제를 다루거나 동호회 성격을 가진 블로그를 제외하고는 별로 달갑지 않은 일입니다. 특히 시사를 다루는 블로그는 이런 댓글정책을 쓰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아주 잘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차단이나 승인제를 시행하는 대신 처절하게 글로써 응징하겠다는 태도도 매우 올바른 처사라고 생각됩니다. 용어 구사가 좀 과격하긴 하지만, 뭐 그런 정도는 이해하기로 합시다. 사람이 다 예쁠 수는 없습니다. 어딘가 흠이 하나씩은 있게 마련이지요.

 

그런데 리카르도는 어째서 “처절하게 글로써 응징”하지 아니하고 쑥과 마늘을 더 드셔야님의 댓글과 거기에 단 자신의 답글을 모조리 지워버렸을까요? 그 이유가 다음의 사유에 해당했기 때문일까요?

개지랄, 그러니까 누가봐도 개지랄인 글은 삭제하고

바로 차단시켜드리겠습니다. 그 개지랄 이라함은,

정확하게 저를 "노빠"라고 부르는 행위가 되겠습니다.

 

이미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이 공지는 바로 앞의 차단과 승인을 하지 않겠다는 공지와 모순됩니다. 어떻게 이처럼 모순되는 공지사항을 연이어 달아놓았는지 처음엔 저도 고개를 갸우뚱거릴 수밖에 없었답니다. 그러나 공지의 제목이 차단과 승인제를 폐지한다는 내용이었으므로 해석의 일반원리에 입각한다면 이 내용은 무의미한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리카르도에게 이 공지는 무의미한 것이 아니라 언제든지 휘두를 수 있는 전가의 보도였습니다. 그는 과감하게 쑥과 마늘을 더 드셔야님의 댓글에 칼질을 한 것입니다. 그의 표현을 빌자면 처절하게 응징 한 것입니다. 글이 아니라 아이피 차단과 댓글 삭제라는 응징 수단을 사용해서 말이지요.

 

그에게 쑥과 마늘을 더 드셔야님의 댓글은 바이러스였을까요? 제 블로그 관리자 페이지에는 그의 댓글 내용을 어렵긴 하지만(2~3초 후면 사라지는 댓글 알림 표시창에 마우스를 계속 갖다 대면서 볼 수 있음) 살펴보았더니 위에 인용한 내용과 대동소이했습니다. 이런 정도의 댓글도 바이러스로 인식되는 리카르도란 도대체 어떤 사람일까요?

 

리카르도. 저는 이 이름으로부터 데이비드 리카르도를 떠올렸습니다. 아마 제 추측대로 그는 고전파 경제학을 집대성했으며 노동가치설과 차액지대설이라는 위대한 이론을 창시한 영국의 경제학자 데이비드 리카르도로부터 닉을 차용했을지도 모릅니다. 역시 그의 블로그는 경제관련 포스팅들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글들을 읽어보진 않았습니다. 그럴 시간도 없었지만, 이토록 사고가 온전치 않아 보이는 사람의 글을 읽어볼 마음의 여유가 생기지 않았습니다. 제 관점에 의하면, 최소한 그렇습니다. 그의 행위로 보자면 리카르도란 닉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으니까요. 저는 소위 진보라고 하는 사람들 속에서도 거의 사이코패스에 가까운 사람들을 가끔 봅니다.

 

주로 홈페이지의 게시판 속에 등장하는 이들로부터 느낄 수 있는 것은 극도의 우월감과 적대의식 그리고 분노입니다. 저는 어느 순간부터 극우파나 수구세력에 못지 않게 이들도 대단히 위험한 존재라는 인식을 갖게 되었습니다. 물론 다 그런 것은 아니고 단지 일부의 사람들에게서만 나타나는 현상이긴 하지만.

 

아마도 리카르도 역시 자신이 진보적인 부류의 하나라고 생각할 테지만, 바로 그 누구도 인정하지 못하는 강력한 신념과 우월의식으로부터 사고의 굴절이 생기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게 심하면 병이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한편 연민과 동정이 일기도 합니다. 어쩌면 리카르도도 이 고단한 세상의 피해자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제가 오늘 이처럼 별로 영양가도 없는 이런 류의 기사를 올리는 이유는 어쩌다가 저로 인해 리카르도의 블로그에 기생하는 악날한 바이러스가 되어버린 쑥과 마늘을 더 드셔야님에게 약간의 위로라도 드리기 위해서입니다. 제가 일부러 그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는 것보다는 이렇게 리카르도의 난행을 비판하는 포스팅을 하나 하는 게 낫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그에게서 위로를 받았듯 그도 충분한 위로를 받았으면 합니다.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4.29 2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가끔 그렇습니다.
    컴맹이던 그 시절이 차라리 좋았다고요.
    블로그 갱년기같습니다.

    모두
    서로에게 위안이 되고 기쁨인 사람들이 됩시다.
    힘 내시고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4.29 2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야 뭐 좀 기분 나쁘기는 했어도 상관은 없는데... 괜히 다른 분이 기분이 더 나빴겠어요. 하여간 모두들 인격도야에 관심들을 좀 기울여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좌우를 불문하고 말이지요.

  2. 몰라요 2009.04.29 2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어서 패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4.29 2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글이 너무 길었나 보군요. 제가 봐도 좀 기네요. 제가 스타일이 좀 깁니다. 양해 부탁.

    • Favicon of http://blog.daum.net/chemi1st/ BlogIcon ‘나팔꽃 아가씨’ 2009.07.02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길어서’ 내용이 풍부해서 더욱 더 잘 읽었습니다.
      이렇게 내용이 알차면 길이가 (많이 )길어도 (조금도 )나쁘지 않고 오히려 더 좋습니다.

      ‘길어서’아쉽지 않아서 더 좋습니다.
      반대로. (너무 )짧으면 아쉬울 수도 있습니다.

  3. Favicon of http://jumpkarma.com BlogIcon 자유인 2009.05.01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부분 공감하고 갑니다.
    글을 읽으며 차분해짐을 느낍니다.

  4. 반 더 빌 트 2009.06.22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님은 나으신 겁니다!^^

    저한텐 들어오자마자 쥐새끼라고 냅다 욕을 하면서 댓글을 자꾸 달아서 아예 상대를 하기 싫어
    삭제 차단을 하였더니만 아주 그럴싸한 거짓말까지 섞어가며 제가 소통을 안하고 고집불통이라고 글을 써서 매도하더군요!^^

    아예 상종을 할 인간이 못되니까 무시하고 잊어 버리시길...^^

  5. Favicon of http://infobox.tistory.com/ BlogIcon 리카르도 2010.05.20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더 빌트랑 소통하시는걸 보니 참 코믹스럽네요 ㅎㅎ

    자기편 들어주면 얼씨구나 하고 다리 벌리는
    창녀들이 생각 나는건 왜일까 한번 고민해보고 갑니다. :)

    • 파비 2010.05.21 0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게 언제적 글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서 내가 창녀다, 이런 말씀이군요. 참~ 정신세계 아름답네요. 그리고 전 반더빌트가 어떤 분인지 모릅니다. 댓글에 답글 달면 다 님 말씀처럼 그렇게 창녀가 되는 건가요?
      인격장애 정도가 아니라 정신이상이 도를 넘었군요.

  6. Favicon of http://www.planchasghdf.com/ BlogIcon planchas ghd 2012.12.29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e has preguntado ugg podría ser inocente?Si son inocentes, hasta que el dios de los cielos con la policía para justificarlo.MORAL Nie también dicen, ha sido ugg Hui Zhang empujó su pánico, el personaje de carretera les cuente el resto de la tira, que no entendía la unidad de meditación magia sólo en los corazones de los programas y retiros, no esperamos que el oro de inmediato de el Fu Road extendido, ugg bloque en la parte delantera.

    Está obstruyendo una y otra vez, el Imperial White Wind Furioso, Wen: ugg australia exactamente lo que espíritus demoníacos? ¿Por qué ayudar a que el Espíritu de Fox?No estoy ugg ayudar, estoy tratando de ayudarte!Ver el stand símbolo luz en el camino de Imperial Viento Blanco, ugg aliviado oí estallar burla: este pequeño truco también se atreve el Nachulaimai el Lane?

    Agitó la mano, artefacto de volar, jugado bajo la tela canal operador de oro diseminados, el poder divino para jugar en el pecho ugg baratas pesado golpe lo fuera, mirando el destello blanco real estatura viento, en Jizhang fuera, quería ponerse al día pero sin poder, una garganta dulce, la sangre se derrame fuera de sus labios.

    http://www.cheapuggbootsak.com/ http://www.cheapuggbootsak.com/

평양에 다녀온 많은 분들이 쓰신 방문기를 읽어보았습니다. 아름다운 평양거리도 보았고, 묘향산도 보았으며 백두산도 보았습니다. 백두산 천지는 사진으로만 보아도 장관이 감동적입니다. 역시 웅대한 민족의 성산입니다.

저는 사실은 백두산보다는 금강산을 더 좋아합니다. 물론 가보지는 못했지만, 늘 인터넷으로 금강산을 구경하곤 합니다. 제 방에는 북한 최고의 인민화가 정창모가 그린 『금강산 보덕굴』그림이 걸려있기도 합니다. 초등학교 5학년인 아들과는 벌써 3년 전부터 금강산에 가기로 약속해놓고 아직도 지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백두산 천지,
사진=블로그 '김용택의 참교육'

꿈에서도 그리운 금강산

약속을 안 지키는 제게 아들 녀석이 물어봅니다.

“아빠, 금강산은 언제 가는 거야?”

“어, 그게 말이야. 아직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허락을 안했어. 조금 더 기다려야 돼.”

달리 둘러댈 말이 없어서 그냥 김정일 탓을 하고 말았습니다. 그래도 아들 녀석은 제 말을 믿습니다. 그리고 생각날 때마다 “아빠, 아직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허락 안했나?” 하고 물어봅니다.

그러나 이제 아들도 더 이상 물어보지 않습니다. 아빠와 함께 어딜 가는 것 보다 제 친구들과 노는 것이 더 좋은 나이가 되어버린 것이지요. 세월은 이처럼 아이에게 사랑을 베풀 기회도 알듯 모를 듯 빼앗아가 버립니다.

그러나 설령 다시 물어본다 하더라도 김정일 국방위원장 탓을 더 이상 할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금강산 해수욕장에서 북한군 병사가 쏜 총에 우리나라 국민이 죽음을 당한 사건 이후로 금강산은 이제 갈 수가 없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이게 이명박 정부의 반북정책 기조 탓이든 아니면 북한군의 도발적 민간인 총격사건 탓이든 10년 넘게 쌓아온 남북관계가 순식간에 경색되고 금강산은 다시 꿈에서도 그리운 산이 되고 말았습니다. 
 

                "영광스러운 조선로동당 만세!" 선전문구 옆에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 찬양 선전판이 얼핏 보인다.
               어린 시절 우리
가 다니던 학교 건물에도 이런 식으로 "10월 유신"을 찬양하거나 "근면 자조 협동" 같은 
               계몽 선전판이 붙어있었다. 평양의 거리는 서울에 비해 말쑥하게 잘 정돈된 느낌이다.  
               사진=블로그 '김용택의 참교육'

그래서 이번에 평양을 다녀오신 몇몇 분들이 올려주신 평양거리와 묘향산, 백두산 사진은 금강산은 아니지만 참으로 살갑게 느껴집니다. 특별히 김용택 선생님은 사진을 소개하며 아름다운 것을 아름답다고 하지 못하는 괴로운 심정도 토로하셨습니다. 모두 국가보안법 탓이라고 말입니다. 맞는 말씀입니다. 저 역시 아름다운 것을 아름답다고 하지 못하고 추한 것을 추하다고 하지 못하는 이 야만의 시대가 싫습니다.
 
인류는 말을 사용함으로서 사람이 되었다

‘호모 에렉투스’는 서서 걷고 도구를 사용함으로서 최초의 인류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저는 사람이 비로소 사람이 된 것은 말을 할 줄 알게 된 때부터라고 생각합니다. 글자의 발명은 사람을 더욱 사람답게 만들었습니다. 현대에 이르러 말은 컴퓨터와 인터넷의 발달로 전 세계 사람들이 동시에 소통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었습니다. 바야흐로 말의 전성시대가 온 것입니다.

그러나 이 말은 씨족과 부족으로 나뉘어 살던 공동체사회가 국가라는 권력구조 하에 놓이게 되면서 통제당하기 시작했습니다. 말은 오로지 최고 권력자만 할 수 있는 전유물이 되고 말았습니다. 귀족들은 통치자의 귀에 거슬리지 않는 한도 안에서 말을 허락 받았습니다.

그리고 평민들은 말다운 말은 할 수가 없었으며, 천민계급은 아예 말을 하지 말아야 했습니다. 로마의 폭군 네로의 스승이었던 세네카조차도 불필요한 말을 하다가 모함에 빠져 죽음을 당했습니다. 그러나 이처럼 오랜 세월 사슬에 묶여 신음하던 말이 프랑스대혁명을 거치며 슬슬 자유를 얻기 시작했습니다. 

                                    프랑스혁명 -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들라크루아 作〕

근대시민혁명이 쟁취한 자유 중에 가장 위대한 것이 바로 말의 자유, 표현의 자유입니다. 말이 자유를 얻게 되자 세계는 급변하기 시작했습니다. 역사, 문학, 예술 등 문화적인 분야만이 아니라 산업이 급속도로 발전하는데도 큰 역할을 했습니다. 오늘날 컴퓨터와 인터넷 혁명은 말의 자유가 없이는 도저히 불가능한 것이었습니다.

근대시민혁명이 쟁취한 말의 자유

그런데 아직도 우리나라는 말이 완전한 자유를 얻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김용택 선생님에게 말은 불편하고 부담스럽고 거추장스러운 것이 되어 버린 것입니다. ‘참교육’이란 블로그에 북한 방문길에 찍어놓았던 사진을 올리면서 아무런 설명을 달지 않았던 것도 바로 그 때문이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어처구니없게도 선생님은 국가보안법이 아니라 전혀 엉뚱한 곳에서 폭력을 당하셨습니다. 북한 방문기를 맑은 공기와 아름다운 거리와 함께 꾸준히 소개해주시던 선생님이 주사파에 대한 비판적 표현을 잠깐 언급했던 것이 빌미가 되어 느닷없이 노망난 늙은이로 매도당하고 조선일보의 ‘조깝제’와 사상적 동반자로 몰리게 되었던 것입니다. 아마도 주사파에 호의적인 사람들이었나 봅니다. 
<관련기사
http://chamstory.tistory.com/68>


평생을 교단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다 은퇴하시고 이제는 남은 여생을 참교육 운동에 매진하고 있는 선생님에겐 너무나 가혹한 형벌이겠다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나 마음이 여리신 선생님이 받았을 상처도 걱정이 되었습니다. 도대체 주사파에 대한 짧은 언급 하나가 그다지도 노여웠던 것이어서 평생을 교육에 헌신하고 정년퇴직한 교사의 명예를 무참히 짓밟는단 말입니까? 

저는 선생님이 사진과 설명을 통해 평양거리를 너무 미화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고 마음이 불편했지만, 굳이 반대 댓글 같은 걸 달지는 않았습니다. 평생을 참교육 운동에 바친 선생님을 존경하는 마음 만큼 선생님을 신뢰하는 마음도 컸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주사파 비판' 한마디에 선생님의 자존심은 여지없이 구겨지고 말았습니다. 이참에 선생님은 국가보안법보다 주사파가 더 무섭다고 생각하게 되실지도 모를 일입니다.

국가보안법보다 더한 말의 자유에 대한 폭력

국가보안법은 법전 속에만 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늘 우리들 속에 숨어 함께 숨 쉬면서 자유로운 말을 향해 폭력을 행사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요즘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란 노래가 유행입니다. 이명박 정부를 규탄하는 노래지요. 그러나 저는 이 노래를 들으며 우리는 과연 얼마나 민주적인가에 대해서도 반성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주체사상탑, 사진=블로그 '김용택의 참교육'

이 사진은 선생님이 찍어 오신 주체사상탑입니다. 평양의 맑은 하늘을 이고 우뚝 솟은 탑이 인상적입니다. 그러나 저는 이 탑을 바라보며 그런 생각을 합니다.

이 주체사상탑은 도대체 말의 자유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할까? 표현의 자유, 양심의 자유, 사상의 자유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할까?”

‘유일무이한 주체사상과 수령에 대한 충성’을 강조하는 저 주체사상탑은 서로를 인정하며 화해와 협력으로 통일의 길로 가자고 하는 민족대단결의 정신을 헤치는 반통일적 조형물은 아닐지 의심이 든다고 하면 또다시 나를 반북분자에 수구꼴통이라고 공격하시는 분들이 계실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나는 지금 이 순간에도 아름다운 금강산을 꿈에도 그리며 하루빨리 남과 북이 통일되는 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그러기위해서라도 하루빨리 말이 자유를 찾아 맘껏 세상을 뛰어다녔으면 하는 바람이 간절합니다.

2008. 10. 18.   부마항쟁 기념일에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2kim.idomin.com/ BlogIcon 김주완 2008.10.18 2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글 중간에 언급된 김용택 선생님의 해당 포스트 주소를 링크시켜 주시면 좋겠네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10.18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었습니다만, 제게는 많이 어려운 기사입니다.
    그리고 하고 싶은 이야기를 김주완 기자님께서 해 주셨네요.
    해당 포스트 링크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0.18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폭력의 수준이 도를 넘었으며, 여론통제는 독재정부만 하는 게 아니라 우리 주변에서 진보의 탈을 쓰고서도 존재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남의 말 듣기 싫어하기로는 이명박이나 별로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들이 주로 쓰는 수사법이 멀쩡한 사람을 수구꼴통으로 몰거나 조갑제와 같은 류로 몬다거나 한나라당 첩자 내지는 심하면 미제의 간첩으로 몰기도 한다는 거죠. 거기다 욕설은 소위 게이버 뺨 칩니다.

      언론자유 없는 민주주의가 가능할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어떤 분들은 남한에서 언론자유가 없는 것은 안 되지만, 자신들이 상정하는 다른 세계에서는 언론의 자유가 통제되거나 다원주의가 부정되어도 대의를 위해 괜찮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으며, 저와 실제로 토론을 벌인 바도 있습니다.

      어떨 땐 제가 좀 혼란스러워지죠. 제가 표현의 자유에 대한 잘못된 가치관을 갖고 있나? 하면서 말이죠.

      사실은 이런 분들 때문에 인터넷실명제니 최진실법(사이버모욕죄)이니 하는 악법들이 여론으로부터 상당한 동정을 얻게 되는 부작용이 생기기도 하지요.

  3. 빛과 어둠 2008.10.19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가 인정받고 싶어하는건 당신도 마찬가지네요.

    인간의 속성을 알면 악성댓글 당연한겁니다. 도를 넘었다는데 구체적 기준이 있나요???


    여론통제 물론 있지요. 그런데 독재는 광범위하고 너무 많이 해먹을라고 하니까 문제죠.ㅎㅎㅎ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10.19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의미한 악성댓글이야 무시하면 그뿐이지만,
      의도적인 공격이 있다는 게 문제고,
      이것들은 여론을 조작하고 통제하죠.
      그래서 실제로 수정이 이루어지거든요.
      본인의 뜻과는 완전 무관하게.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10.19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기가 인정받고 싶은건 당신도 마찬가지라는 말씀은 왜 그런 말씀을 하셨는지 선뜻 이해가 잘 안 되네요.
      어떻든 인정받고 싶은 건 인간의 속성이 맞지요. 그러나 인정받지 못하더라도 정당한 방법으로 인정받지 못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런 부정은 매우 고마운 일이고 피드백이 될 수도 있겠죠.

  4. 빛과 그림자 2008.10.19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인터넷 댓글에 그리 큰 의미를 두지 않습니다. 사실 지금까지 그다지 많은 도움을 받아 본 적이 없고, 또 도움을 줄만한 댓글도 거의 없었습니다.
    하지만 댓글에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받고, 삶을 포기하는 사람들은 보았습니다. 차라리 댓글을 없애는 것이 훨씬 더 낫다는 생각을 합니다. 있어봐야 별 큰 도움도 안되고, 오히려 악영향만 미치니 말입니다. 순전히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저는 이를 언론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이라고는 눈꼽만큼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정말 할 말이 있는 사람들은 엄청나게 많은 루트를 통해서 말 할 수 있는 길이 있기 때문입니다. 굳이 댓글을 통해서 언론의 자유를 만끽(?)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댓글차단에 찬성하는 한 사람으로서 말씀드립니다.
    이 글도 사실 댓글이기는 하지만.....이런 글을 안 써도 될 날이 왔음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8.10.19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도 중요한 소통의 수단이고 피드백을 통해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중요하다고 보는데요. 그리고 실명제나 차단 같은 것은 소통과 피드백을 차단하는 것과 같고요.
      그런데 폭력적 댓글들은 이런 순기능에 역행하니 문제라는 말씀이죠. 그래서 정부가 나서서 여론을 통제하기 전에 스스로 자정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거죠.

  5. Favicon of http://www.nflnikejerseysshopj.com/ BlogIcon nfl jerseys wholesale 2013.01.06 1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on potrebbe ottenere, ti sono, e come questo può essere." hermes italia non sono d'accordo con loro, dopo tutto, non ha fatto niente.Dom zio, se non per dire, mi basta tirare le stringhe per aiutare hermes,http://www.hermesitalyz.com/ raccogliere questa cosa commerciale, le vendite sono responsabili hermes non, questo strato di interesse è stato sufficiente. "

    "Questo birkin hermes prezzo esitò."Lo zio d'accordo hermes suo amico, mi rendo anche conto che le persone sono solo qualcosa in questo ritardo di pochi giorni, lasciando poco. Quei frutti non tengono bene, ed era pronto a vendere quando aiutare hermes occupato lui, ma per giocare il male totale non vendere se stessi ".

    "Questo va bene. borse hermes si prega di fare questo.""Dove".Agriturismo camere sono standard camera matrimoniale, una stanza piena di due letti singoli, camera hermes non fa eccezione, di solito quando non è nella stanza a volte utilizzato per accogliere i clienti, cose così privati ​​non sono sarà presente.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6. Favicon of http://www.longchampbagsoutletox.com BlogIcon longchamp 2013.02.26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고인의 영정사진 = 레디앙

오늘 탤런트 최진실이 한 줌 재가 되어 이승에서의  마지막 이별을 고했다. 비슷한 또래의 젊은 인기 탤런트의 죽음을 대하고 보니 내 마음도 착잡하기가 이를 데 없다. 

  그런데  사람의 죽음을 앞에 놓고 여기저기서 자기 입맛에 따라  흔들어대는 역겨운 모습들이 있다. 이들의 행태는 착잡함을 넘어 차라리 분노를 자아내게 한다. 

'네티즌 죽이기' 선봉은 역시 전여옥  

  “댓글이 최진실을 죽였다.”

  최진실이 자살한 변사체로 발견되자 언론인 출신인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이 남에게 뒤질세라 발 빠르게 던진 말이다. 그녀는 별로 깊게 고민할 새도 없이 마치 부검에 입회라도 한 경찰관처럼 말을 뱉어버렸다. 용기가 가상타고 하기엔 너무 어이가 없다.

  도대체 그녀는 얼마나 자신이 대단하다고 생각하기에 겁도 없이 수많은 네티즌들을 범죄용의자로 지목한 것일까? 도대체 그녀의 사려 깊지 못한 발언이야말로 가장 저질스럽고 악질적인 악플이 아니고 무어란 말인가.

고인의
이름을 팔아 정략에 이용하는 저속하고 비열한 정부여당

  그녀의 발언에 이어 각종 언론들도 최진실의 살해주범으로 인터넷 댓글을 지목하고 있다. 정부와 여당은 이때다 싶어 소위 ‘사이버모욕법’을 ‘최진실법’으로 포장하는 기발한 아이디어까지 내놓았다. 하다하다 이젠 고인의 이름까지 팔아 정치적 야욕을 쟁취하고야말겠다는 반인륜적인 착상까지 나온 것이다. 실로 점입가경이다.

  그러나 이들 언론이나 정치인들의 비열한 선정주의는 워낙 면역이 돼 있으므로 별로 걱정도 되지 않는다. 문제는 우리 국민들의 의식수준이다.

  열도 받는 김에 술이나 한 병 살까하고 동네 슈퍼에 들렀더니 슈퍼 아저씨도 TV 앞에서 역정을 내며 들으라는 듯 중얼거리고 있었다.

  “에이, 이놈의 나라가 어찌 되려고 그러는 건지. 빨갱이 놈들이 댓글인가 뭔가를 가지고 아까운 탤런트 하나 죽였구먼. 에이, 더러운 빨갱이 놈들. 이놈의 빨갱이 놈들을 전부 잡아다 한강물에 빠트려 죽여 버리든지 해야지.”

빨갱이들이 댓글로 최진실을 죽였다고?

  도대체 이 나라에 빨갱이들이 무슨 할 짓이 없어 여자 탤런트를 상대로 댓글질이나 하다가 죽인단 말인가. 참 더럽게 할 짓도 없는 빨갱이들이다. 요즘 빨갱이들은 혁명할 생각은 안 하고 댓글로 여자 탤런트나 희롱하고 다닌단 말이렷다.

  그런데 이 아저씨는 최진실을 괴롭힌 그 악플러들이 빨갱이인줄은 어떻게 알았을까? 혹시 안기부(국정원)에서 거점 활동 중인 요원일지도 모르겠다.

  전여옥 씨도 대단하지만, 우리 동네 슈퍼 아저씨도 정말 대단하다. 그나저나 이들 전여옥 씨나 슈퍼아저씨가 대책 없이 질러대는 악플은 도대체 누가 처리해줄 것인가.

  2008. 10. 4.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tjryu BlogIcon 미리내 2008.10.04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퍼 아자씨 수준의 의식을 가진 이들이 많아서 이 정부가 국민 알기를 우습게 아는 건지요..답답한 차에 시원한 글 잘 봤습니다.

  2. Favicon of http://술고래 BlogIcon 너무한 2008.10.05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빨갱이가 어디에 잇냐면 ..딴나라당 늠덜이 빨이다 ..나라를 망쳐지게 지난 십년동안 발몫잡고 늘어지다가 ..선량한 국민들 권모술수로 속여서 .정권 잡든이 ..모든걸 독재시대로 돌려노코 ..국민들을 즈이들이 사육하는 가축으로 맹글려 하고잇당.

  3. 참나.. 2008.10.06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말대로 광우병걸린 당들 같군..

  4. 슬픔만 2008.10.08 2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정말 화났습니다. 한나라당 솔직히 당 입장에서 보면 최진실씨 별로 안 좋아했을걸요
    최진실씨는 미국산 소고기 수입 반대해서 노노데모에서도 악플을 많이 받았거든요
    그런데 그녀가...그렇게 세상을 등지자마자 그런식으로 이용해먹으려 들어서
    정말 지금 악플러와 저 딴나라당원들이 최진실씨를 모욕한다는 생각밖에 안들더라구요..
    그리고 본인도 악플로 고생했다는 전여옥 의원.
    그분은 아주 막말의 대가시던데요?!
    최진실씨에게 올라온 악플은 정말 거의다 루머고 인신적 공격이지
    그걸 비판으로 도저히 볼 수 없는 저같이 최진실씨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보기도 힘든 그런 악플이었지만.
    저 사람은 자기가 한 말에 대한 비판을 받는 거잖아요.
    정말 그걸 악플로 받아들이는 저 사람의 뇌구조..
    저런 사람이 국회의원이라는게 슬플뿐입니다.
    그리고 저런 식으로 이용되고 있는 최진실씨가 안타까울 뿐이구요..ㅜ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08.10.08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미국산쇠고기 반대에 동참해서 '노노데모'에서 악플 받았었단 얘기는 첨 들어보네요.
      전여옥 씨는 잘 알고 있었을 텐데..., 하여간 인성교육들 전부 새로 받아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전여옥 씨나, 이명박 씨나 할 거 없이 말이지요.

  5. 스티브 2008.10.13 0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여간 한국 빨갱이는 전지전능이야...
    한국 빨갱이는 맘먹으면 유명탤렌트도 댓글 몇번으로 죽여버리고 말야...
    아님 소망교회 하나님의 우편에는 예수 대신 빨갱이가 앉아있을꺼야... 쩝

    하늘에 계신 빨갱이님, 이번에는 댓글로 큰 쥐한마리 잡아주세요... 아멘...

  6. 2008.10.24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Favicon of http://www.hermesoutletx.com/ BlogIcon hermes 2013.01.04 1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rmes se quedó perplejo y dijo: "todo el mundo quiere venir en un buen colegio, usted también no desea entrar?"hermes sonrisa: "Pero no hay manera, no sólo para la seguridad de, no tubo padres, un grupo de estudiantes viven juntos muy felices".Me quedé en la oscuridad reír un par de veces. El hermes sorprendido un día tan caluroso, podría enviar una risa fría e inquisitiva poner esto parse risa, le preguntó: "¿Qué estás riendo"

    La respuesta bolsos hermes. Colgué la recurrencia de una burla, dijo: ". Ah, usted acaba de llegar, para encontrar algo fresco que parecía que nos registramos en el agua, y - oh, este es el camino"hermes interrumpió para decir: ". ¿Por lo menos creo que este artículo es poco profunda gente superficial que lo escriben, llamado" embellecimiento ", entiende que"

    hermes aferrándose a la vista, dijo: "Dejamos que la derecha".hermes una exposición, luego de saldar viejas cuentas para reflejar su propia existencia, la estimuló escucho a usted, como si vivieras en el dormitorio-como "hermes sólo por lo que me quedé suspiró: Xiong dijo:". De hecho, sólo imaginar ¡Mira hacia fuera "no quiere colgué dijo:" ah, me quedé en la escuela post-primaria escuela deportiva, vivió durante tres años "hermes contraproducente palabras querían como las artes marciales en la piedra de dragón. he aquí que yo colgaba como un trampolín, un repentino entusiasmo se apagó, sus ojos se llenaron de decepción.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

  8. Favicon of http://www.cheapuggbootsak.com/ BlogIcon botas ugg 2013.01.06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e palais a toujours été un complexe multi-port côté local http://www.ghdhairstraightenershopj.com/ GHD Pas Cher simplement punir l'Hirondelle, côté du palais il ya des eunuques, prêchez, et dites: "Déesse Reine Kunning lynchage, belle princesse crie encore et encore, mort ou vivant. "Après cela, peu de temps après, ghd ils ont reçu un édit impérial:

    Accord secret avec la nécessité d'être équitable et impartial procès public de My Princess Juste quand la future reine de plus, la nécessité d'Chee Chin Wu Âge http://www.ghdhairstraightenershopj.com/ Styler GHD avec son côté! »L'empereur cet effet, Ling Fei et Wu Âge Fengfenghuohuo arrivé Kunning, ghd pas aider suspect que ce n'est pas prévu, ils ne sont pas attendu ce moment?

    Cependant Lingfei Lingfei Ils dollars Zhang, son http://www.ghdhairstraightenershopj.com/ Lisseur GHD de l'échelle mur, peu importe comment significative, ghd est bon de ne pas vouloir Lingfei ils devaient aller.Il Lingfei Wu Âge arrivés dans le côté ghd excuse que le procès actuel était fatigué et voulait se reposer, le cas échéant audience, attendons tous pour dem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