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뚝농성'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1.13 민노당이 분열하고 있다구요? by 파비 정부권 (9)
  2. 2009.01.07 그들이 100M 굴뚝에 올라간 까닭 by 파비 정부권 (9)

두산중공업 정문 앞을 파고드는 골바람은 매서웠습니다. 본부석으로 차려진 트레일러 운전석 위로 금속노조 깃발이 얼음처럼 차디찬 바람에 부딪혀 팽팽하게 나부끼고 있었습니다. 6년 전 이날, 두산중공업 노동자 배달호도 차디찬 자본의 공세에 맞서 팽팽하게 나부끼는 불길 속에 자신의 몸을 내던졌습니다.

배달호 열사는 두산중공업 노동자였습니다. 그는 50년 인생 중 절반을 두산중공업(구 한국중공업)에 바쳤습니다. 그러나 그는 2002년 한국중공업을 인수한 두산자본에 의해 노조간부들이 부당하게 해고되자 여기에 불복하여 맞서 싸우다 구속까지 되어야 했습니다.

신자유주의 민영화 바람이 몰고온 대규모 해고 사태

5조 원 가치의 공기업 한국중공업을 3000억 원이란 헐값에 손아귀에 넣은 두산자본이 제일 먼저 한 일은 노동조합을 길들이는 일이었던 것입니다. 구속되었다 출소한 노동자 배달호에게 내려진 것은 아파트를 비롯한 모든 재산과 임금에 대한 가압류였습니다.

막막해진 생계를 위해 회사 복지기금에 대출을 요청했지만 돌아온 것은 가압류자에게는 대출 불가라는 통보뿐이었습니다. 현장에 복귀해서도 단지 노조활동을 열심히 했다는 이유로 관리자와 노무팀의 관리대상(소위 블랙리스트)에 올라 끊임없이 감시와 통제를 받아야했습니다.

결국 노동자 배달호는 한 장의 유서를 남겨놓고 타오르는 불길 속에 자신을 맡겼습니다. 그는 유서에서 “하늘에서 반드시 지켜볼 것”이라는 경고를 잊지 않았습니다. 동지들에게 미안하다는 말도 남겼습니다. 남겨진 가족에 대한 절절한 사랑과 부탁도 남겼습니다.

배달호 열사의 항거는 결국 63일에 걸친 투쟁의 불길을 일으켜 손배, 가압류를 철회시키고 금속노조 연대투쟁의 모범을 만들어냈으며 일부 해고자 복직의 성과도 이루어냈습니다. 그러나 노동자 배달호가 분신으로 열망한 세상은 아직 멀었습니다.
 

배달호열사 정신계승사업회 회장 김창근 전 금속노조 위원장


손배의 사슬을 끊기 위해 분신, 그러나 악랄한 자본의 손배는 아직도 살아 있어

1월 9일, 배달호 열사가 그토록 아끼던 민주광장이 아닌 회사 정문 앞에서 치러진 추모제에서 <배달호열사 정신계승사업회> 김창근 회장(전 금속노조 위원장, 두산중공업 해고)은 “고 배달호 동지가 손배가압류의 사슬을 벗기 위해 끝내 하나뿐인 목숨을 끊은 지가 벌써 6년이 지났지만… 우리 현실은 아직 그대로다.”며 분노했습니다.

그리고 이어 그는 “지금도 노동자들이 굴뚝 꼭대기에 올라가 고공농성을 하고 있는데, 여전히 악랄한 두산자본은 (전국에) 널려있다.”고 말했습니다. 추모제가 열리는 시간, 또 다른 배달호들이 칼바람 몰아치는 100m 굴뚝 꼭대기에서 또 다른 두산자본, 현대미포조선 정몽준에 맞서 싸우고 있었던 것입니다.

많은 세월이 흘렀지만 가슴에서 지울 수가 없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한 두산중공업 박종욱 노조지회장은 추모사를 통해 “국민을 하나로 묶어내지 못하고 분열만 시키는 MB정부”를 신랄하게 비난했습니다.

그는 또 “올해는 노사관계가 더 악화될 것 같고, 경제 악화로 구조조정과 노동탄압이 자행될 것으로 보이는데, 두산을 비롯한 자본은 그 기회를 엿보고 있다”면서 “힘들게 사는 노동자들이 또 목숨을 걸지 않으면 안 되는 세상이 되고 있다”고 열변을 토했습니다. 그러나 이어지는 그의 말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민주노동당이 분열하고 있습니다. 민주노총도 분열하고 있습니다.”

권영길 민노당 국회의원


추모사에서 갑자기 왠 민노당 분열?

그런데 이 말은 작년 1월 9일, 똑같은 시간 똑같은 장소에서 똑같이 안타깝게 절규하는 목소리로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똑같은 분에게 말입니다. “민주노동당이 분열하고 있습니다.”란 외침 속에는 노동자들의 지난한 투쟁의 결과로 만들어진 진보정당을 버려서는 안 된다는 절규가 들어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많은 시간이 흐른 지금 또 다시 듣게되는 똑같은 절규 속에서 진정성을 느낄 수는 없었습니다. 세월이 많이 흘렀기 때문일까요? 1년이나 지난 지금 이 순간에 무엇 때문에 과거에 부르대던 소리를 다시 하는지 저로서는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민주노동당을 버리고 떠난 사람들중 대다수는 진보신당을 만들었습니다. 그들은 민주노동당을 만든 1세대들이 대부분이었지만, 이제 더 이상 민주노동당을 자기 당으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미 진보신당의 60% 이상이 민노당과 무관한 새로운 사람들로 채워짐으로써 이제 그들 마음대로 민노당과 어쩔 수도 없게 되었습니다.  

더구나 민노당의 종북정책과 대남 간첩행위에 대한 입장 차이로 갈라져나간 사람들이 김일성주의와 주체사상, 간첩행위에 대한 반대를 명시하지 않는 한 단결이 어렵다는 것은 대공장 노조지회장쯤 되시는 분이 모르실리 없습니다.
 
민노당이 종북, 간첩행위 반대를 명시하지 않는 한 정치조직적 단결은 어려울 것

그러나 그분의 뜬금없는 “민주노동당이 분열하고 있다”는 철지난 탄식이 아예 이해되지 않는 바는 아닙니다. 다분히 정치적 의도도 있고 내부 단속용일 것이라는 이해도 합니다. 그럴 수 있습니다. 그러나 다음날 울산의 고공농성장에서 벌어진 행태는 암울한 노동계와 진보운동의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었습니다.

현대미포조선의 굴뚝 위에서 20일 넘게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는 이영도 민주노총 울산본부장 권한대행과 김순진 현대미포조선 조합원은 진보신당 당원들입니다. 이들이 농성을 하고 있는 현장투쟁에 심상정 진보신당 대표를 비롯한 진보신당 당원들이 대거 참여했습니다.

그런데 그날 민주노총 울산본부에서는 심상정 대표에게 마이크를 줄 것이지 말 것인지를 놓고 논쟁이 벌어졌다고 합니다. 민주노동당 홍희덕 의원에게는 당연히(?) 발언권이 주어졌습니다. 문제는 진보신당(!) 심상정 대표였던 것입니다. 30년 가까운 세월을 노동운동에 헌신한 여전사에 대한 대접치곤 너무 어이없습니다.

러나 이런 일은 비단 울산에서만 벌어진 일은 아니며 우리 동네에서도, 또 다른 곳에서도 늘 일어나는 일입니다. 하루 이틀 겪는 일이 아니어서 사람들도 이제 감각이 무디어졌습니다. 바로 민주노총의 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가 배타적 분열로 이어지고 있었던 것입니다.  

말로만 단결, 실제로는 배타적 종파주의

말로는 통일을 외치지만, 그 통일을 위해 반통일적 행위를 자행하는 아이러니가 벌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고서 어떻게 통일단결해서 막강한 자본에 싸워 이기겠다는 것인지 참으로 한심합니다. 이명박의 대국민 분열행위를 비난하기 전에 자신부터 거울에 비춰보는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옛날 밤이슬 맞으며 부르던 ‘진짜노동자’ 노래가사 중에 이런 구절이 생각납니다. ‘반성하는 민주투사~’ 

왼쪽부터 조승수 전 의원, 노옥희 진보신당 울산대표, 심상정 전 의원, 단병호 전 의원, 홍희덕 현 민노당 의원


배달호 열사는 유서의 마지막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 더러운 세상, 악랄한 두산, 내가 하늘나라에서 꼭 지켜볼 것이다. 동지들이여. 끝까지 투쟁해서 승리해주기 바란다. 불쌍한 해고자들 꼭 복직 바란다. 나는 항상 우리 민주광장에서 지켜볼 것이다. 내가 없더라도 우리 가족 보살펴주기 바란다. 미안합니다. 배달호”

21년을 한 직장에서 쉰을 넘기도록 살아온 노동자 배달호, 그가 하늘에서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어쩌면 부릅뜬 그의 두 눈은 악랄한 두산 자본이 아니라 민주광장이 아닌 두산중공업 정문 앞에서 치러지는 추모제를, 현대미포조선 굴뚝 위에서 찬바람 맞으며 싸우고 있는 두 명의 노동자 동지를 바라보면서 슬픔에 눈물 젖어 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이번 주에도 내도록 한겨울 강추위가 맹위를 떨칠 것이라고 합니다. 찬바람이 매섭습니다.

2009. 1. 13.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같이 있던 사람 2009.01.13 1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안한데요. 김창근 전 위원장은 그런 표현을 한 적 없습니다.

    박종욱 현 지회장의 추모사를 잘 못 이해한 것 같습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홈피 들어가 보세요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1.14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종욱 지회장은 분명 "민주노동당이 분열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민주노총도 분열하고 있습니다"라고 외쳤고요. 작년 이날도 똑같은 멘트를 했습니다. 옆에 앉아있던 친구에게 물어봤습니다. 저 사람 왜 저러냐고? 민노당 찢어진지가 언젠데 이제 저런 소리 하냐고? 그러자 그 친구의 대답은 "쟤들은(쟤들이란 표현은 이해해주길 바랍니다. 끼리 모일 땐 늘 그런식으로 표현하잖습니까.)자기들 중심으로 모여야 단결이라고 생각하니까... 냅 둬라. 그냥 자기네 내부단속용 발언이제." 그 다음 이어지는 박 지회장의 말은 똘똘뭉쳐야 한다는 주장이었고, 그 얘길 하려고 그랬던 거겠지요. 그러나 민노당 너무 심하단 생각이 들고, 집회 주최자도 심하더군요. 언론장악반대 창동 촛불집회 때도 그렇던데... 단결하지 말자는 뜻으로 해석되던데요. 자꾸 이런 식으로 세월 가면 같이 앉아있는 것조차 불편한 때가 오겠지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林馬 2009.01.15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달호 열사 가신지가 벌써 6주기?
    "더러운 세상, 악랄한 두산, 내가 하늘나라에서 꼭 지켜볼 것이다. 동지들이여. 끝까지 투쟁해서 승리해주기 바란다. 불쌍한 해고자들 꼭 복직 바란다. 나는 항상 우리 민주광장에서 지켜볼 것이다. 내가 없더라도 우리 가족 보살펴주기 바란다. 미안합니다."
    두산이 얼마나 노동자를 괴롭혔으면 목숨까지 버렸겠습니까?
    그때 장례기간 내내 지금과 같은 꽁꽁 언 날씨가 계속되어 정말 힘들었지만 우리는 산자라 부끄러운 맘으로 열사와 같이했던 기억이 납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1.16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족들은 아직도 정신적 공황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합니다. 내일 또다시 울산에 올라갑니다. 굴뚝 농성자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을 보탤려고요. 그러나 그들에게 얼마나 힘이 될지... 사람 목숨이 왔다갔다 하는데도 먹는 것조차 반입을 금지하는 현대미포조선, 너무 악랄하단 생각이 듭니다. 대통령까지 하겠다던 정몽준 의원은 자기 식구들조차 이런 식으로 헌신짝 취급하면서, 그러고도 국회의원 자리에 앉아있다는 게 창피하지도 않나 봅니다.

  3. Favicon of http://careernote.co.kr BlogIcon 따뜻한 카리스마 2009.01.16 0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음으로 자신의 뜻을 관철시키겠다는 배달호 열사의 의지가 무섭습니다.
    좀 더 따뜻한 세상이 열렸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1.16 1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좀 더 따뜻한 이야기를 블로그에 싣지 못해 죄송합니다. 그러나 세상이 자꾸 그렇게 만드네요.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감성이 빗물처럼 흐르는 그런 블로그를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었는데... 그래도 앞으로 노력해 보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chihairstraightenerv.com/ BlogIcon chi straighteners 2012.12.29 1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Yuan Chen cœur tout à coup une douleur, http://www.uggfranceba.com/ chaussures ugg narrative permettent également de le rappeler beaucoup de par le passé, cette partie appartient seulement à son passé et UGG."Ugg, ne pleure pas», sans le vouloir, Yuan Chen découvre soudain qu'il a été automatiquement allé du côté de ugg accroupissez-vous, essuyez les larmes de son visage.

    "Chaleur Yuan Chen frère sur la joue par Yuanchen pulpe molle, de laisser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pas cher effondrement instantané éclata soudain en sanglots.Voir son présent, ugg est trop sévère, inconsciemment tendre la main et l'emmener dans ses bras, elle peut pleurer une Tianhundian.

    Même si inexplicable détresse, mais un sentiment de satisfaction de puits a été autour des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comme tout tenant son, alors qu'est-ce qui se passe dans le monde ne sont plus importants.Par inadvertance Yuanchen retrouver les sensations lorsque l'exploitation d'origine ugg embrasser goût mois élégant, avec un goût pro-ugg doux comme cela?

  5. Favicon of http://www.sportsnfljerseysa.com/ BlogIcon football jerseys 2013.01.02 2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järtligt tack till honom. Eftersom ett universitet, eld detta rykte spred snabbt, hörde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förmodligen om det från någon annan, men också orolig att jag lägger på, sedan till sjukhuset för att besöka de sjuka. Oavsett trodde inte att han vaknade upp för att se den första personen faktiskt är. Här är ett enkelrum, och liv och rörelse akuten är aldrig samma, mycket tyst. Förmodligen när jag går till sängs överförs försiktigt öppnade täcket ser lyckligtvis fortfarande samma pyjamas.

    "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inte sover på akuten?""Alltför bullriga." hermes inte salt är inte kort svep mig en, vad betyder det ögon inte kan se.Självfallet, Linda Gong barn hur alla sorters människor trängdes ihop på akuten."hermes inget allvarligt, men också besvära er att arbeta hårt och sprang," Då sticker upp ur sängen, Manchuang Nästa Hitta hermes tofflor att bära ut från studentrummet, "skolan sida hur man? hermes gå se eld stor ah. "

    Han svarade inte, skär Mouguang ansikte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Zhang juni ansiktet nej.hermes ganska skrämmande, böjde huvudet rynkade pannan fötter som en toffel tillägnad trampa på andra. Hörnet av Miaodao församlingens toaletten omedelbart gömma inuti. Förvånad över att här finns en ny uppsättning toalettartiklar. hermes morgon fly från studentrummet, allt ... aldrig ta hand om, plus ilska är en rökt, hela personen blir medvetet torkat kött, ansiktet torrt och Ma.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6. Favicon of http://www.louisvuittonusab.com/ BlogIcon louis vuitton handbags 2013.01.03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oux comme http://www.uggfranceba.com/ ugg france congé Chu, tout d'abord fait un séjour un moment, par la suite, tenant fermement ses poings, rincée avec enthousiasme.La femme de ménage sait aussi son maître dans un tel petit esprit, ugg naturel heureux, deux maîtres et serviteurs amasser un bon moment heureux à la voix, mais après la ruée de quitter.

    Rencontre de M trois jours plus tard dans la nuit et je pense fils élevé, http://www.uggfranceba.com/ ugg pas cher doivent être correctement vêtus Caixing.Chu douce ugg a déclaré que le reste des mots dans leur esprit, à ce moment, elle savait que viendrait trois jours après son fils. Quant à l'autre, elle était tout aussi écouté entendu après que vous avez oublié.

    Heureusement à ses côtés, http://www.uggfranceba.com/ ugg australia froncement de sourcils.Salon de thé à gauche, ugg fait déjà regretter.Ugg nouveau pas dans son intention,http://www.uggfranceba.com/ elle peut le penser, mais le principe général, elle ne va pas le faire.Cependant, le personnage est né, elle n'a tout simplement pas penser, ugg petite fille en fait à jouer cette main, cœur tendre moment, elle a promis de donner vers le bas.

100M 굴뚝농성 현장을 찾아서…

울산은 추웠다. 매서운 칼바람이 뺨을 할퀴며 달려들었다. 현대 미포조선 정문 앞에서 담배를 피워 물고 굴뚝의 위치를 찾았다. 짭짤하고 매운 바닷바람이 몰아치는 조선소는 황량했다.

굴뚝농성장 아래 도로변에는 십여 명의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었다. 분위기는 화기애애해 보였다. 이렇듯 엄혹하고 비장한 투쟁의 현장을 화기애애하다고 표현하면 모순일까?

화기애애한 농성장? 그러나…

그러나 그것은 사실이었다. 100M 상공의 굴뚝 위에서 칼바람을 맞고 있을 그들의 동지들과 나누는 휴대폰 통화소리도 더없이 정겨워보였다. 모닥불을 피워놓고 둘러서있는 모습은 평화롭게 보이기까지 했다.

고개를 들어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높디높은 굴뚝의 위용이 장관이었다. 까마득한 꼭대기에 움직이는 물체가 감지되었다. 아래를 내려다보며 손을 흔드는 모습이 희미하게 보였다. 아! 농성자들이었다.

고소공포증이 있는 나 같은 사람은 저 높은 곳에 올라갈 엄두조차 내지 못할 것이다. 까마득한 높이에 사람이 있는 것을 보는 것만으로도 현기증이 일었다. 저들은 무엇 때문에 칼바람을 맞으며 보는 것만으로도 어지러운 저 높은 곳에 기어이 올라갔을까?

굴뚝 고공농성, 비정규 노동자들에 대한 정규직 노동자들의 따스한 연대

굴뚝 위에 올라간 두 명의 노동자는 한사람은 민주노총 울산본부 본부장(권한대행)이고 다른 한사람은 현대미포조선 정규직 노동자이며, 진보신당 당원들이라고 했다.

이들이 100M 상공의 굴뚝 위에서 농성을 시작하게 된 이유에는 매우 특이한 점이 있었다. 바로 비정규직 문제를 놓고 정규직 노동자가 벌이는 투쟁이란 점이었다.

굴뚝과 무전기대화 중인 창원 두산중공업 최병석 씨

이들의 요구는 소박했다. 현대미포조선 측이 하청업체인 용인기업 해고노동자 30명에 대해 행한 해고는 부당하므로 복직을 시키라고 명령한 대법원 판결을 지키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대법원이 내린 판결도 휴지조각에 불과했다. 아니 무슨 ‘백’으로 대법원이 내린 판결도 휴지조각으로 만들 수 있단 말일까? 모닥불이 타오르는 드럼통 속으로 피우던 담배를 집어던지며 한 노동자가 말했다.

“정몽준이 눈에 대법원 판결 따위가 보이겠어요? 그냥 무식하게 밀어붙이는 거죠.”

정몽준에겐 법도 안 통하나?

그랬다. 대한민국을 멋대로 지배할 수 있다고 믿는 자본가들에게 대법원의 판결 따위는 한낱 ‘종이쪼가리’에 불과했다. 이들에게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도 아니며 자유민주주의 국가도 아니다.

그저 돈 벌기 좋은 나라이며 돈 많으면 살기 좋은 나라이고 대접받는 나라이다. 돈을 위해서라면 노동자 한사람의 목숨쯤은 얼마든지 희생해도 좋은 그런 나라일 뿐이다.

대통령도 자기 편 아니던가? 대통령도 한때는 현대그룹 계열사의 회장으로 노동착취와 탄압에 누구보다 앞장섰을 게 아닌가 말이다. 그러니 이제 이 나라에서 그들이 못할 짓은 아무것도 없다.

대한민국이란 나라는 참으로 희한한 나라이다. 평소 ‘법과 원칙’을 밥 먹듯 떠벌리던 사람들이 이런 문제에는 꿀 먹은 벙어리다. 조선일보를 비롯한 중앙일보, 동아일보의 눈엔 법과 원칙을 어기는 현대미포조선과 정몽준의 행태 따위는 아예 보이지도 않는 모양이다.

벌써 농성을 벌인지 2주일이 지나고 있다. 이들 농성자들이 굴뚝에 개나리 봇짐을 짊어지고 올라간 것은 성탄 전야였다. 세상이 크리스마스로 들떠있었을 그때, 이들은 비장한 결의를 어깨에 둘러메고 굴뚝 위로 향한 것이다. 이들이 주장하는 것은 어렵고 복잡한 일이 아니다. 

“대법원 확정판결을 준수하라. 법을 지켜라.” 

식사준비를 위해 그릇을 닦고 있는 굴뚝 아래 농성자들.

점심 메뉴는 컵라면. 그런데 눈치를 보니 삼식 메뉴가 모두 컵라면인 듯.

창원에서 격려방문 온 두사람도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우고 있다.


편법적 비정규직 고용에 대한 대법원 판결문, 종이로 만든 철퇴?

우리는 21세기 대한민국의 하늘 아래에서 1970년 자신을 불살라 외쳤던 전태일의 목소리를 다시금 듣고 있는 것이다. 오랜 분쟁의 끝에 내린 대법원의 판결은 다음과 같다.

“용인기업은 형식적으로는 피고 회사와 도급계약을 체결하였으나, 실질적으로는 업무수행의 독자성이나 사업경영의 독립성을 갖추지 못한 채 현대미포조선의 일개 사업부서로서 기능하거나 노무대행기관의 역할을 수행했을 뿐이고…, (따라서) 현대미포조선이 직접 용인기업 30명을 채용한 것과 같은 근로계약관계가 성립되어 있었다고 보는 것이 옳다”

얼마 전, KTX 여승무원들에 대해서도 대법원은 이와 비슷한 판결을 내려 하청회사를 만들어 비정규직으로 고용해오다 해고시킨 승무원들을 정규직으로 복직시키라는 판결을 내린바 있다. 법원이 자본의 편법적 비정규직 채용형태에 잇따라 철퇴를 내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이런 법원의 판결에 대해 현대미포조선이 꿈쩍도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중공업의 최대주주로서 실질적 사주인 정몽준 의원은 회사경영을 좌지우지하면서도 막상 이런 문제에는 “나는 상관도 없고 알 필요도 없는 일”이라며 발뺌을 하고 있다고 한다. 

결국 2003년 하청업체의 폐업으로 6년간 일자리를 잃고 현대미포조선을 상대로 복직투쟁을 해오던 용인기업지회 소속 조합원들이 다시 투쟁을 시작했고, 이를 강제 진압하는 과정에서 현대미포조선 조합원 이홍우 씨가 투신하여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으며, 이 씨는 지금 생사불명의 상태에 있다고 한다.   

땔감을 위해 톱으로 통나무를 자르고 있다.

그런데 그 통나무에서 이런 것들이 쏟아져 나왔다. 여자분은 사회당 당원인듯.

불을 피워놓은 드럼통 위에다 열심히 무언가를 굽고 있다. 새우깡을 구워 먹으려고 그러나?

드럼통 위에 익은 새우깡(?)을 집어 맛있게 시식 중인 모습. 맛이 매우 고소하다고 했다.


농성장의 평화로운 분위기 이면에는 감히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들이 있었다. 이명박이 747 공약으로 장밋빛 미래를 선전하고 있는 21세기 대한민국의 하늘 아래 벌어지는 이 추잡하고 참혹한 현실은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일이었다.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일 같았지만, 100M 상공의 굴뚝 위에서 죽음을 불사한 두 사람의 노동자가 온몸으로 진실을 토하고 있었다. 

정몽준과 MB과 원하는 나라는 어떤 나라일까?

그러나 현대미포조선 노동자들이 사선을 넘나드는 이 순간에도, ‘버스요금이 아직도 70원인 시대에 살고있는’ 정몽준은 죽었다 깨어나도 사태의 진실을 알 수 없을 것이다. 아니, 알고 싶지도 않을 것이다. 아마 누군가 그에게 사태의 심각성을 보고했다면, 그는 틀림없이 이렇게 대답했을 것이다. 

“뭐라고? 그런 일이 있어? 이런 몹쓸 놈들이… 지금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그냥 알아서 처리해.” 

이런 사람이 한때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섰던 적이 있었다. 그리고 이런 정몽준과 하나 다르지 않은, 아니 더했으면 더했을, 이명박이 대통령이 되어있다. 이제 그들은 더 이상 거칠 것이 없다고 생각하는 듯하다. 언론장악도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갔을 뿐, 곧 다시 칼을 뽑아들고 더 큰 전쟁을 획책할 게 분명하다.

굴뚝농성장에는 10일이 지나도록 경찰과 회사경비원들의 제지로 기본적인 방한장비와 식의약품조차 공급할 수 없었다. “배가 고프면 내려오겠지!” 라는 게 그들의 대답이었다고 한다. 

마침내 민주노총과 대책위가 패러글라이딩을 통해 침낭과 의약품, 육포 등을 공급하는 작전(?)을 감행할 수밖에 없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나는 내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들은 최소한의 인간성조차 말살된 사람들이었다.

…정몽준과 MB가 원하는 세상은 과연 어떤 세상일까? 법 없이도 사는 세상? 그러나 이들에겐 벌써 법 따위는 필요 없는 세상이 된 것 같다. 이미 치외법권에 살고 있는 것처럼 보이니까…

2009. 1. 7.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林馬 2009.01.09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재한다고 고생많이 하셨네요.
    문득 고급원단에 쫙 다려입은 개폼나는 양복바지속의 엉덩이 깊숙히 자리잡은
    똥꼬안에서 문이 열리기만 기다리는 똥무더기들...
    겉은 반지리하지만 보이지않는 안은 썩은 MB정부의 양면성을 보는것 같아 씁쓸합니다.
    있는자는 치외법권, 무법천지고 없는 놈은 걸면 안걸리고는 배길 수 없는 법치주의 탈을 쓴곳,
    여기가 바로 우리 대한민국이라...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1.09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생은요. 위에 계신 분들이 고생이죠. 그리고 축하드립니다. 복직하신 거요. 이런 좋은 소식들이 계속 많이 들려와야 할 텐데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林馬 2009.01.12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대단한 블로그입니다.
    늘 앞서가는 다가올 미래를 정확하게 갈파하시는 파비님! 존경스럽네요.
    님께서 현대중공업 굴뚝농성을 최초로 취재 후 방송은 물론 신문와 인터넷 언론까지 대한민국의 언론들이
    굴뚝농성에 대하여 앞다투어 보도를 하고 있어니 말입니다.
    메이저 언론을 앞서가는 블로그뉴스의 위력을 세삼 느끼게되어 감회가 새롭습니다.

  3. YHL 2009.01.22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ㅊㅊ 알고 하시는 얘기인지..
    사실을 왜곡하지 마시고, 회사측 얘기도 들어보시고, 노조에도 문의해 보셔야죠, 동조하는 사람은 16명이고 다른 거의 대부분 직원들은 아니라는 생각입니다...회사 내부에 들어가 보시죠. 전혀 관심없고..회사를 어렵게 하지말라고 합니다....회사 노조가 동조하지않는 농성은 잘못된거 아닙니까 ?? 밖에서만 보고 16명의 얘기만 듣고 기사 만드는 이런 건 참으로 반쪽 기사 입니다

    • Favicon of http://go.idomin.com BlogIcon 파비 2009.01.25 1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은 대법원 판결에 있고, 며칠 전 회사와 합의했군요. 용인기업 비정규직 해고노동자들을 전원 정규직으로 복직시키기로요.

      확인이 되셨죠?

  4. Favicon of http://enormousseo.com BlogIcon Directory Submission Service 2012.05.25 0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개를 들어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높디높은 굴뚝의 위용이 장관이었다. 까마득한 꼭대기에 움직이는 물체가 감지되었다. 아래를 내려다보며 손을 흔드는 모습이 희미하게 보였다. 아! 농성자들이었다.

  5. Favicon of http://www.cheapfashionshoesam.com/ BlogIcon ugg boots cheap 2012.12.31 1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ghdaustraliashopx.com/ ghd hair smiled and said: "Gentlemen, What is your view of the situation now?"Cheng Yu first current situation say it again: "Today, Liu Bei a result of the last war victory and revered and sharp long the fields the Fengzhen Secretary State, Xu Shu sit Jingzhou, Jushou collar Yizhou, ghd keep Hulao, ghd Tuen Wan County, any Yan Yan is still Baidicheng, Berkshire, Liu Bei also Table Tian Feng, Jushou Division Reign, Yi-mok Sun Quan, yet the trends, but the prime minister, perhaps I do not know, just received a tip-off, ghd for unaccompanied into Jianye Sun Ce mourners go, when to go, if also take away the country too, ghd has reportedly become the country too son-in-law out. "

    the http://www.ghdaustraliashopx.com/ ghd pink eat a surprised, then another photo living mind, slow words: "If Liu Sun sincere alliance, our military Weiyi However, Sun and Liu collusion, but the two sides they were pregnant with dissent. Liu Bei to win over Sun Quan, Sun Quan Shun while accordingly, is also natural that they want to get the booing, Yu Zhi Jedi, but I'm sure that, when not in a long time, they will turn to, oh, Jingzhou, Sun Quan also could not resist the temptation. "

    Liu Ye, listening to the http://www.ghdaustraliashopx.com/ GHD MK4 words, Ningmei long while. For a moment, he looked up and watched ghd, asked a single word: the prime minister, Liu and Sun the two armies sincere alliance, Sun Quan sent troops to the Huainan, Liu Bei 分兵 the three: all the way from the county, Wan send troops Xuchang. Occupation of the Yellow River crossing all the way in to send troops Hulao , all the way to send troops and state, that should be what are they going to do? "

  6. Favicon of http://www.nflnikejerseysshopj.com/ BlogIcon nfl jerseys wholesale 2013.01.02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na gran cantidad de dinero.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hasta los cien años, le espera en el Zhouzhuang pasar bastante indulgente, entonces también puede usar dejado algo. Lin Fu, uno en manos de Made Bao, azul claro cielo despejado, se puede llevar a los astrónomos a babear. hermes astronomía amor, mirar

    Luo Tiancheng cirugía de párpados, la mitad de veces que el pan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Siente gran valor para la investigación del carácter de este hombre en Tiancheng Luo, le preguntó: "Oye, pequeño y Cheng, pareces profundo cargado".hermes suspiró: "¿Qué quiere decir el dinero que una persona muera, ¿cuál es su nombre, ¿cuál Lee, qué dolor, qué hi, lo que murió varias veces.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que, Luo Tiancheng batalla dura, sin oportunidad de salir del ataúd para ver el polvo, dijo: "puede".Luo Tiancheng anatomía de la naturaleza humana: "un hombre, tampoco, vulgar o Taiga, semi-vulgar indecente es el más doloroso, Hsu Chih-mo es Daya, Vulgar hermes, pero son felices, pero media vulgar indecente corazón debe ser muy doloroso. "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

  7. Favicon of http://www.longchampbagsoutletos.com/ BlogIcon longchamp 2013.01.22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연극<사람을 찾습니다>의 극단 Soulmate입니다. 후기 잘 읽었습니다. 너무 감사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