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영화협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2.24 김두관 지사님, 영화 한편 보러 오시죠? by 파비 정부권 (9)
  2. 2011.02.19 영화 <조용한 남자> 블로거시사회 합니다 by 파비 정부권 (5)
이런 말을 해도 되는지 모르겠다. 오래 전에 잠시 교도소에 다녀온 적이 있었다. 다행히 겨울에 입소(?)한 탓에 덜 힘들었다. 왜냐하면, 소위 혼거방이라 부르는 미결사동의 옥사는 매우 비좁았다. 만약 여름이었다면 참기 어려웠을 것이다. 이곳에서 두어 달을 보내다 독거방으로 옮겼다.

아마도 기억에 17~8명이 함께 복닥이면서 살았던 것 같다. 내가 있던 방은 절도방이었다. 이른바 도둑놈들이 득실거리는 방이다. 하루는 이들 도둑놈들 간에 시비가 붙었다. 한국인이 평균적으로 1년에 영화를 몇 편이나 보느냐는 것이었다. 시비가 붙은 두 사람 중 하나는 쓰리꾼이요, 하나는 담치기였다.

쓰리꾼은 20편을 본다고 했다. 그러자 담치기는 "천만에, 30편 이상 본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주장은 팽팽했다. 쓰리꾼은 주로 낮에 일을 한다. 이른바 소매치기다. 담치기는 밤에 일을 한다. 이른바 밤손님이다. 일하는 시간대가 다른 만큼 한국인이 얼마나 영화를 보는지 통계에 대한 감도 확실히 달랐다.

결론이 나지 않자 혼거방의 나이 지긋한 어른(이분이 방의 책임자로서 봉사원이라고 불렀다)이 제안을 했다. "야야, 그러지 말고 이런 문제는 우리 시국한테 판결을 구하도록 하자. 아무래도 우리들 도둑놈들하고는 다르니까 시국이 그렇다고 하면 그게 맞는 거다."

그들은 보통 우리를 시국 혹은 독립군이라고 불렀다. 결국 내가 재판을 맡게 되었는데 나는 어떤 판결을 내렸을까? "한국 사람들은 보통 1년에 영화를 한 10편 정도밖에 보지 않을 겁니다." 아무튼 판결은 내려졌고 모두들 수긍했다. 하하, 10편? 근 2년이나 수배생활을 하던 나도 실은 도둑놈들처럼 극장이 내 집 같았으니…, ㅋ~

어제 <조용한 남자> 영화 시사회에 다녀왔다. 아니 다녀온 것이 아니라 내가 주최자였다. <경남블로그공동체>와 <100인닷컴>이 <경남영화협회>의 요청으로 개최한 시사회였던 것이다. 나는 <경블공>의 총무요 <100인닷컴>의 편집장으로서 행사를 기획하고 주관해야 했다. 

앞에 별로 재미있을 것 같지 않은, 그러나 내겐 오래도록 재미있는 추억으로 남아있는 이야기를 한 이유는 내가 영화에 대해 완전 백지는 아니라는 걸 강조하기 위해서다. 나는 그래도 꽤나 영화를 본다고 본 사람이고, 더욱이 지금 운영하고 있는 블로그도 드라마 리뷰가 주 소재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행사는 내게 나름대로 의미있는 행사였던 것이다. 물론 영화를 만든 김재한 감독이나 제작 총괄을 맡았던 설미정 씨나 <경남영화협회> 사무국장인 박재현 감독 같은 분들은 내가 매우 고마웠을 수도 있다. (아닌가? ㅎㅎ) 어쨌든 나도 영화계에 뭔가 기여를 했다는 생각에 뿌듯하다. 

그러나 영화를 보면서는 내내 슬펐다. 단돈 천오백만원으로 만든 영화 안에는 조용한 남자의 예술을 향한 처절한 몸부림이 있었다. 자기가 좋아하는 연극을 하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져야만 하는 고달픔. 무엇보다 누구도 알아주지 않는 고독. 담배값도 제대로 벌지 못하는 열악한 경제적 환경. 

영화가 끝나고 극장 바닥에 퍼질러 앉아(영화 속의 주인공들처럼) 뒷풀이로 술을 마시면서 인사를 돌리게 되었는데, 김주완 경남도민일보 편집국장이 이런 질문을 던졌다. "만약 자기 남편이 저렇게 돈도 못 벌어오고 한다면 아내 입장에서 용납할 수 있겠습니까? 거기에 대해서도 의견들을 말씀해보시지요."  

그러자 바로 경남아고라의 하얀리본님이 일어나 반대의견을 내놓았다. "그건 그렇지 않죠. 주인공들은 보아하니 서로 상대에 대해 잘 알고 인정과 이해를 전제로 부부가 된 것 같네요. 그리고 세상 모든 사람이 다 돈을 벌고 잘 살아야 하는 건 아니죠. 저런, 힘들지만 예술을 지키는 사람도 있어야 세상이 밝아지는 거 아닐까요?"

나는 두 사람의 대화를 듣고 일어나서 "가장 현실적인 질문에 가장 이상적인 훌륭한 답이네요" 하고 맞장구를 쳤는데 여기다 정확하게 옮겼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그때 나는 이미 맥주에 소주를 타서 양껏 마셨으므로 상당히 취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때 한가지만은 확실하게 떠올랐다.  

'그래, 우리나라 사람들 영화를 좀 많이 봐야 되는 거야. 특히 이렇게 지역에서 만드는 독립영화를 많이 봐(줘)야 되는 거야. 그리고 창원시나 경상남도도 관심 좀 많이 가져줘야 되는 거야. 이은상이니 이원수니 친일작가들 기념관에 세금 퍼부을 생각 그만 하고 이런 데다 돈 좀 써야 되는 거야.'

그리고 나아가 그런 생각도 들었다. '김두관 경남도지사가 좀 관심을 가져주면 어떨까? 내가 볼 때 박완수 창원시장이 이런 미천한(그들에겐 분명히 그럴 것이다) 곳에 관심 가져줄 리는 만무하고, 아무래도 도민의 염원으로 한나라당 일당독재를 꺾은 김두관 지사야 다르지 않을까?'

............ 영화를 보고난 후 감독, 스텝, 출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워낭소리>도 이명박 대통령이 봤기 때문에 흥행에 성공했다는 말도 있지 않은가? 사실 나도 <워낭소리> 봤지만 지루하기로 말하면야 <조용한 남자> 뺨치는 영화였다. 그런데 어떻게 그 많은 사람들이 <워낭소리>를 군말 없이 보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는 것일까? 

한국사람들도 이제 지루한 영화를 볼 줄 아는 정도로 문화적 소양이 높아진 것이다. 자극적인 할리우드식 양념으로 범벅이 된 영화만 영화로 치부하던 우리나라 사람들도 수준이 많이 향상된 것이다. 그래서 감히 말 나온 김에 김두관 지사님께 부탁 한 번 드려볼까 한다.

"김두관 지사님. 영화 한 편 봐주십시오. 제목이 <조용한 남자>입니다. 3월 3일 창원 메가박스에서 관객시사회 합니다. 중요한 건 공짭니다. 보좐관들과 함께 영화 한 번 보러 오십시오. 잠시 휴식한다 생각하셔도 되겠습니다. 피곤하시면 좀 조셔도 나무랄 사람 아무도 없습니다. 깜깜해서 안 보입니다. 하하."

김두관 지사가 대단히 바쁘다는 건 알고 있지만, 그래도 경남의 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조금만 신경을 나누어 주면 어떨까 하는 바람이다. 그러면 우수한 인력들이 집중되어 있다는 경남도청 공무원들도 지역 영화예술에 관심을 많이 가질 것이고, 나아가 도민들도…, 그러면 경남은 이제 대한민국의 문화예술 1번지? ㅎㅎ

그건 그렇고, 한국인들은 1년에 영화를 몇 편이나 볼까? 책은 한 달에 1권도 읽지 않는다는 어떤 통계자료를 본 적이 있는 것 같기도 한데…. 어쩌면 한국인들은 너무 불쌍하다. 책이든 영화든 문화를 즐기지도 못할 뿐 아니라 아예 노는 것 자체를 모르니 말이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재한 2011.02.25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글을 너무 잘 써주셨네요. 어젠 정말 즐거웠고 감사했습니다. 앞으로 더욱자주 만나뵈야할것 같네요. 아울러 저희의 요청에 이렇게 흔쾌히 응해주셔서 더더욱 감사합니다. 지사님이 오시면 캬아~ 너무 멋질것 같은데... 잊지 마시고 앞으로도 독립영화 많이 많이 사랑해 주셔요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gabinne BlogIcon 임종만 2011.02.25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역정치인이나 지방자치단체장들 문화예술 문화예술하면서 입으로는 관심있는냥 떠벌리지만 정작 현실적으로는 여기에 관심두지 않습니다.
    이런 구도를 바꾸는것이 금번시사회의 핵심이 아닐까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02.25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유총연맹이니 바르게 살기니 온갖 관변단체들에 돈 대는 쓸데없는 짓부터 없애도 훨 나아지지 않을까요? 요즘 창원시는 친일파 기념사업한다고 또 돈 엄청 쓰는 모양이던데...

  3.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BlogIcon 크리스탈 2011.02.25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도지사님이 보러 오시면 대박이겠네요...
    파비님 목에 힘도 들어가시고.. ㅎㅎㅎㅎ

    제가 뒤풀이에 없었지만 김주완 국장님의 질문에 답하자면
    아이가 없을때는 남편이 못벌어도 내가 벌면 되지만
    아이가 생기면 버는것뿐만 아니라 돈을 안버는 사람이 양육을 전담해야하는데
    남자주인공처럼 돈도 안벌고 애 키우는데 전담하지 못하는 입장이면 곤란하지요.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02.26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천상병 시인을 소재로 한 드라마가 한 15년 전에 방영된 적이 있는데요. 부인이 너무 헌신적이더군요. 천 시인이 워낙 괴짜, 괴팍, 괴상망측 이런 괴류 아닙니까? 그러나 그 영혼이 너무 아름답고 순수하고 그 뛰어난 문재를 그 부인은 너무나 사랑했던 거겠지요. 아내이면서 가장 확실한 팬이요, 동맹자요, 후원자... 아마도 그래서 천상병 시인이 있었던 거 아닐까 싶기도 한데요. 그이 시 중엔 이런 시도 있지요.

      나는 아내가 좋다. 막걸리를 사주는 아내가 너무 좋다. 맥주도 사준다... 뭐 이런 시 같았는데.. ㅎㅎ

    • Favicon of https://go.idomin.com BlogIcon 파비 정부권 2011.02.26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지사님 오시면 정말 좋겠지만... ㅎㅎ

  4. Favicon of http://ircmannam.tistory.com/ BlogIcon 행복한 세상의 나그네 2011.03.04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5.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bd.com/ BlogIcon Tory Burch Wedges 2013.01.08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uste des noms Jinan ci-dessus pour la tombe Xia Yu rénovation néerlandais, et effectivement regarder la véritable identité de la personne http://www.ghdfrancea.com/ fer a lisser ghd n'est pas revenue. Qianlong n'est pas inquiet à ce sujet ghd est fausse. Ces choses-là sont les tenants et les aboutissants, et si d'autres concevoir une arnaque, pourquoi l'. Ghd, mais aussi sur le marché intérieur de la durée de vie d'une année-longue Si ce jour-là, et le prince de moins de ghd cet endroit, ils sont désormais qui ne savent pas qui il est.

    Qianlong maintenant à la fois la satisfaction et parfois un peu peur que cette chose est la façon de suivre la reine mère a dit. http://www.ghdfrancea.com/ fer a lisser ghd identité était vraiment une femme civile, la reine mère ressemblait de se référer à une bonne maison si. Expérience de vie Ghd que la vraie femme civile aussi des moments difficiles. Comment faire?

    Pensé que derrière le http://www.ghdfrancea.com/ GHD Pas Cher, contrairement à ce que les gens de pointage, peut-être vraiment sens de Dieu, de sorte que le jeune ghd quelque chose accidentellement volé de crêpe myrte, appelé sa scie. ghd enfant est très intelligent, mais l'identité d'un peu embarrassant, comment faire? Pour la Princesse difficile, comment suivre le clan royal des comptes a scellé la princesse prit soudain un jeune civile, ce n'est pas un spectacle! Il ya quelque temps parce que tout le monde réclamait ghd sait, cette perle laissé dans les profondeurs de la mer, répartis comme blague pas morts.

<조용한 남자> 블로거시사회에 모십니다

 김재한 감독이 만든 장편 독립영화
<조용한 남자>

우리지역의 감독이
우리지역의 인력과 예산으로 만든
우리지역의 이야기  

100인닷컴과 경남블로거공동체가
<조용한 남자>의 첫 번째 외출에 함께 할
블로거 여러분을 모십니다

함께 해 주십시오
지역의 문화예술,
우리 손으로 키워야하지 않겠습니까?

남는 밥과 김치를 나누는 작은 정성이
허기진 지역의 영화예술계에는
너무나 큰 힘이 됩니다

영화제목 : <조용한 남자> 블로거시사회
상영장소 : 창원 나비소극장 (정우상가 건너편 한서병원 근처)
상영일자 : 2월 23일(수) 오후 6시 30분 (상영시작 7시)
행사계획 : 영화상영 후 감독, 스탭, 배우들과 간담회 및 뒤풀이

100인닷컴/경남블로거공동체/경남영화협회 


※ 참여를 희망하시는 분은 가급적 경블공 총무에게 미리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래야 미리 맥주며 안주를 얼마나 준비할지 예산을 짤 수 있으니까요. 
   전화번호는 010-6567-4442번입니다. 이 홍보 포스트에 댓글 남기셔도 됩니다.
   당연히 문자를 보내셔도 환영합니다.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eodaran.com BlogIcon 거다란 2011.02.19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저와 두 분이 더 해서 3명이 제 차로 갑니다 ^^

  2. 바다 2011.02.23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니다.
    하얀리본님도 가신다네요^^*

  3. 바다 2011.02.23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리내님도 갑니다.

  4. 바다 2011.02.23 1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리내님도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