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살리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6.23 장로대통령 닮은 장로장관의 막말 by 파비 정부권 (6)

환경부장관은 뭐하는 사람일까요? 글쎄요, 글자만 봐서는 환경을 뭐 어떻게 하는 사람인 것만은 분명합니다. 환경을 보존하자는 부서의 장관인지 환경을 개발해서 잘 활용하자는 부서의 장관인지 헷갈리긴 하지만, 확실한 건 환경과 관련 있는 일을 하는 부서의 장임에 틀림없습니다.


이렇게 의미가 애매한 정부부처는 환경부 외에도 노동부가 하나 더 있습니다. 노동부장관이라 하면 노동자들의 권익을 보호하는 부서의 장관인지, 노동자들을 잘 활용해서 자본가들이 경제활동을 하는데 보탬이 되도록하자는 부서의 장관인지 이해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환경부장관과 유사하다고 하겠습니다.

건설부장관(국토해양부) 같은 환경부장관
그런데 어제, 이만의 환경부장관이 매우 부적절한 장소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군요. <오마이뉴스>에 의하면 ‘하나님 사랑 나라사랑 자연사랑 기도회 및 특강’에서 4대강 정비사업 반대론자들에게 막말을 쏟아냈다고 합니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무조건 반대한다는 것입니다. MB정부는 거짓말을 안 하는데 왜 믿지 않느냐며 무지는 폭력이라고 신랄하게 공격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어처구니없는 비유를 하나 들었군요. “무지한 반대론자들이 초등학교 과학선생처럼 따져 묻는다”면서 불쾌감을 드러냈다고 합니다. 4대강 정비사업에 토를 다는 무지한(!) 반대론자들을 초등학교 과학교사에 비유한 것입니다. 그러니까 말하자면, 이만의 장관의 눈에는 초등학교 과학교사들은 따져 묻기를 좋아하는 무지한(!) 부류로 보이는 모양입니다.


작년에는 한나라당 나경원 의원이 진주에서 여교사들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킨 적이 있었습니다. “1등신부감은 예쁜 여자선생님, 2등신부감은 못생긴 여자선생님, 3등신부감은 이혼한 여자선생님, 4등신부감은 애 딸린 여자 선생님”이라고 했던가요? 나중에 문제가 되자 교사들이 우수하다는 뜻이었지 비하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었지요.


"무지한 대운하 반대론자들이 초등학교 과학선생처럼 따져 묻는다" 
글쎄요. 이번엔 초등학교 과학 선생님들이 어떻게 반응하실지 모르겠지만, 문제가 된다면 이번에도 교사들을 비하할 의도는 없었고 어디까지나 초등학교 과학교사들이 우수하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할지, 아니면 “그래, 제발 무식한 초등학교 과학선생들처럼 따져 묻지 말라는 그런 말이었어!” 하고 솔직하게 나올지 궁금해지는군요.


그러나 어떻든 제 생각을 말씀드리자면, 이만의 환경부장관에게 4대강 살리기의 폐해나 환경의 중요성에 대해 논하는 것은 마이동풍 이상으로 부질없는 짓인 줄은 잘 알겠지만, 그러나 제발 장관쯤 되는 사람이 함부로 막말 좀 그만하라고 충고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것도 부질없는 짓이 분명하겠지만 말입니다.


나경원 의원이나 이만의 장관이나 이런 사람들이 도대체 인간에 대한 예의 같은 걸 배웠을 리가 없지요. 뭐 그냥 말실수라고 하실 수도 있겠습니다. 그러나 그 말실수도 아무나 하는 게 아니랍니다. 뼛속까지 뿌리 깊게 박힌 오만한 우월주의가 아니면 선생님들을 그런 식으로 무시하는 발언을 할 수는 없을 겁니다.


"대운하는 하나님의 창조원리를 회복하는 일"
<하나님 사랑 나라사랑 자연사랑 기도회 및 특강>에 함께 참여한 한나라당 이경재 의원은 “여러분의 도움으로 10년 좌파정권을 종식시키고 장로 대통령을 세울 수 있었다”며 “녹색성장은 하나님의 창조원리를 회복하는 일”이라고 치켜세웠군요. 박진 의원도 이 자리에서 “4대강 살리기는 자연으로 돌아가기 위한 사업”이라며 녹색성장을 칭송했다는데요.
 

우측 두번째 이만의 환경부장관이 기도회에 참석해 기도하고 있다. @기사/사진 = 오마이뉴스


참, 사람들 하는 짓을 보아서는 누가 무식한 것인지 모르겠네요. 이건 무식한 정도가 아니라 거의 광신도들 수준 아닙니까? 이명박이가 하는 일은 모두 하나님의 진리라고 부르대는 꼴들이라니…. 대운하 사업예산 15조보다 훨씬 상회하는 22조원을 들여 뭘 살리겠다는 것인지 그 저의가 빤히 보이지 않습니까?   


이 모든 게 다 돈 때문 아닐까요? 이명박은 건설회사 회장 출신입니다. 그에게 건설회사들은 가족이겠죠. 그는 이미 대통령이 될 때부터 대운하든, 4대강 살리기든, 또 이름이 무엇이 되었든 4대강을 파헤쳐 공사를 하는 것이 목표였으며 이를 건설사 출신 특유의 불도저 기질로 끝까지 관철하고자 했을 것입니다.  


똑똑하신 장로면 마음대로 막말 해도 되나
오로지 공사와 돈, 그게 최종 목적지인 것이죠. 그러나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이만의 장관. 대운하를 반대하는 국민들과 과학교사들에게 그런 식으로 함부로 막말을 해도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당신네 장로 대통령은 “마사지 걸은 못생긴 여자가 더 좋다. 못 생긴 대신 그만큼 서비스를 잘 한다”며 막말을 하시더니…
 똑똑한 장로님들은 다 그래도 되는 겁니까?   

아 그러고 보니 장관님도 장로님이셨군요. 실례했습니다. ㅠㅠ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