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29 '신언니', 최후의 만찬, 기훈은 유다였을까? by 파비 정부권
"내가 효선과 은조의 아빠를 죽였어. 그러나 결코 그러려던 건 아니었어."

구대성이 죽었네요. 강숙과 효선, 그리고 은조가 흘리는 눈물을 보며 저도 눈물이 나왔답니다. 제가 사실 감성이 매우 풍부한 편입니다. 남자란 자고로 평생에 세 번만 울어야 한다, 이런 말 따위는 애초에 저에게는 해당사항이 없습니다. 특히 저는 상갓집에 가서 잘 우는 편입니다. 나이 어린 사람이 죽었을 때는 거의 예외 없이 눈물이 나오죠.


그러나 역시 세월은 그런 감성도 메마르게 합니다. 마치 몽고의 초원이 사막화로 사라지듯 제 속의 감성도 서서히 사막화 현상에 밀려 사라졌습니다. 그래서 어느 날 문득 깨달았는데, 그렇게 풍부하던 눈물샘이 다 말라버렸던 것입니다. 그런데 말라버렸다고 생각했던 눈물샘의 뿌리가 아직 남아 있었나 봅니다. 망자와 망자의 죽음 앞에 슬퍼하는 사람들이 그 샘을 자극했습니다.

구대성이 죽도록 만든 건 두 여자, 은조와 효선의 왕자

한 번 쓰러졌다 일어선 구대성을 다시 쓰러뜨린 것은 놀랍게도 홍기훈이었습니다. 아, 이제 이 일을 어찌 해야 할까요? 효선은 원수에게 의지해야 하는 처지가 되었습니다. 은조도 마찬가집니다. 그녀는 여전히 기훈을 사랑합니다. 구대성이 쓰러진 이유가 홍기훈 때문임을 아는 사람은 오직 홍기훈 한 사람뿐입니다. 죽은 자는 말이 없습니다. 그런데 그녀들이 기훈의 비밀을 알게 된다면….

그러나 결국 모두들 알게 될 것입니다. 일본의 유령회사와 계약을 하게 만들어 대성도가에 치명타를 가한 것은 기훈의 형입니다. 사실 저는 이 설정이 그렇게 썩 마음에 들지는 않습니다. 대성도가가 아무리 영세한 회사라고 하더라도, 수출까지 감행할 정도의 회사라면, 최소한의 무역 업무에 대한 지식은 있으리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런 지식이 없으면 대행회사를 이용하면 되는 겁니다.

무역을 함에 있어서 LC를 열고, 선적서류 등을 만들고, 물건을 포장해서 보내는 것은 기본입니다. 그런데 유령회사와 계약을 하면서 어떻게 신용장을 개설했다는 것인지, 그 신용장에 근거해 선적서류는 어떻게 만들었다는 것인지, 그리하여 포트에 물건을 인수할 화주가 나타나지 않았다는 이 기막힌 이야기가 아직은 잘 이해가 안 가지만 뭐 어떤 사연이 있었겠지요.


홍기정이 일을 쳤지만, 이를 빌미로 대성도가에 돈을 댄 것은 홍기훈과 홍회장의 계략이었죠. 그러므로 어쩌면 대성도가를 꿀꺽 삼키게 될 사람은 홍회장과 홍기훈이 될 듯싶습니다. 홍기훈은 모르겠지만 홍회장은 마침내 드러내놓고 채권자로서의 권리를 행사하려고 할 겁니다. 그리고 은조와 효선은 홍회장이 홍기훈의 아버지임을 알게 될 것이고요.

그녀들이 바보가 아니라면 대성도가의 경영 상태를 간파하고 홍회장이 돈을 댔을 것임을 모르지 않을 겁니다. 그리고 그런 정보들을 홍기훈이 알려주었을 것이란 사실도. 그러니 비밀은 없는 것입니다. 그때 은조와 효선이 경악과 분노로 입게 될 마음의 상처는 지금으로선 짐작도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그 비밀이 밝혀지기 전까지는 일단 갈등의 상대는 은조와 효선이겠지요. 

폭풍전야, 최후의 만찬

대성이 죽기 전에 보여준 장면들은 어쩌면 일찍 은조와 효선이 화해할지도 모르겠다는 그런 생각이 들도록 만들었습니다. "너 제발 좀 나가주라, 좀 꺼져다오" 하고 말하는 효선과 "아니 절대 안 나가. 그래,  내가 어디 네가 가진 걸 전부 한 번 빼앗아 볼까? 그래 볼까?" 라고 받아치는 은조의 대화는 마치 한판의 긴장된 싸움을 보는 것 같았지만, 사실은 그것은 서로 자신을 솔직하게 드러내는 과정이었습니다.

솔직하게 자신을 드러낸다, 그것은 곧 소통이요, 이해요, 화해로 가는 것이라고 저는 생각했던 것입니다. 그렇게 두 의붓 자매가 맺어지려고 하는 찰나에 그만 구대성이 죽고 말았습니다. 이렇게 기구한 일이 또 있겠습니까. 결국 효선은 이 모든 불행의 원인이 은조 때문이라고 생각할 것이고, 은조는 은조대로 이제 더 이상 효선에게 참아야 할 이유가 없어졌다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대성이 죽기 전, 구대성과 은조와 효선 그리고 기훈, 이렇게 네 사람은 어느 한적한 호수가의 식당에서 조용한 만찬을 가졌습니다. 이것이 최후의 만찬이 될 줄을 누가 꿈이라도 꾸었겠습니까. 그리고 그 최후의 만찬장 한구석에 유다가 있었을 줄 누가 짐작이나 했겠습니까. 그들의 만찬은 참으로 평온해 보였고, 대성의 흐뭇해하는 표정에선 평화를 읽을 수 있었습니다.

은조와 효선의 긴장된 줄다리기가 좀 불편하긴 했어도, 이내 이들의 솔직한 대화 속에서 곧 평화가 올 것임을 느꼈습니다. 대성을 중심으로 억지로 만들어지는 그런 평화가 아니라 진정으로 서로 이해하고 신뢰하는 속에서 만들어지는 그런 평화 말입니다. 그런데 그만 대성이 덜컥 죽고 말았습니다. 이제 진정 이해와 신뢰로 뭉쳐진 평화는 고사하고 억지로 유지되던 평화마저도 깨어지게 생겼습니다.

강숙과 대성이 처음으로 우리에게 보여준 다정하고 포근한 데이트도, 그 감미로운 사랑의 순간들도, 모두 태풍이 불어 닥치기 전의 고요와 같은 것이었습니다. 아마도 태풍이 휩쓸고 간 자리는 폐허만 남겠지요. 그 폐허 위에서 은조와 효선, 그리고 강숙은 서로를 뜯으며 몸부림치겠지요. 제가 가장 궁금한 것은 강숙이 효선에게 어떤 태도로 나올까 하는 것입니다.

구대성이 살아있을 때 강숙은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 효선에게 사랑을 보여야 했습니다. 그러나 이제 그녀에겐 더 이상 그래야 할 이유가 없어졌습니다. 그녀는 누구 말처럼 다시금 초원에 버려진 하이에나가 된 것입니다. 그녀는 살기 위해 몸부림쳐야 합니다. 여전히 온화하고 기품 있는 계모로 남아있을 수 있을까요? 제발 그랬으면 좋겠지만, 모르겠습니다, 도무지 그녀를 알 수가 없으니까요.  

기훈은 유다가 되지 않을 수 있을까?

최후의 만찬, 그 뒤에 오는 것은 밀고와 탄압과 십자가의 고통, 죽음 그리고 부활입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이 시나리오에서 유다의 반성과 회개는 없습니다. 그러나 기훈은 그러지 않으리라 믿습니다. 그는 충분히 반성하고 있습니다. 모르겠습니다, 아직은 반성이 아니라 변명만 하고 있는 것인지도, 이렇게. "내가 저 두 여자의 아빠를 죽였다. 그러나 결코 그러려던 건 아니었다."


기훈의 태도 여하에 따라서 은조와 효선의 갈등과 반목은 더 오래 가게 될 것이고, 그녀들의 상처는 그만큼 더 깊어질 것입니다. 아, 아무튼, 저는 그토록 조용하면서도 평화로운 만찬이 최후의 만찬이 될 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그 만찬이 끝나자마자, 그토록 아름답고 감미로운 시간의 여운이 채 사라지기도 전에 이토록 무서운 일이 생기리라고는 더욱 생각지 못했습니다.

평화로운 감동이 컸던 만큼 슬픔과 놀라움의 무게는 더욱 컸습니다. 기훈이 앞으로 어떤 태도를 취하게 될까요? 그는 진실을 밝히고 두 의붓 자매가 진짜 자매가 될 수 있도록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요? 그에게 그런 용기가 있을까요?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