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질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07 "나는 인맥도 없는 찌질이가 아니"란 아들의 말씀 by 파비 정부권 (2)
요즘 별 하는 일도 없었는데 테레비 볼 시간이 없었습니다. 테레비블로그를 하면서 테레비를 안 본다니 이거 완전 어불성설 되겠습니다만, 제가 사실은 그렇게 테레비 앞에 죽치고 앉아 있을 만큼 한가한 사람이 아닙니다. ㅋ~ 게다가 테레비를 특별히 봐야 하는 프로가 아니면 앞에 붙어 있는 성격도 아니고요.

제가 아는 대부분의 남자들은 집에 들어가면 즉시 방바닥에 뒹굴며 콘맨이 된다고들 하던데요. 저하고 꽤나 친한 건설업을 하는 친구도 그렇고, 화류계에 종사하는 친구도 그렇습니다. 리모콘을 이리저리 돌리는 거 말고는 집에선 할줄 아는 게 없는 탓도 있을 테지요.

사실은 또 제가 잘 아는 어느 블로거께서도 집에 들어가면 리모콘 독점권을 행사해서 요리조리 돌리는 재미로 산다고 하시더군요. 공장에 다니는 잘 아는 형님도 그러시더군요. 평일에는 늦게 퇴근하고, 술도 마시고 그러면 테레비 볼 시간 별로 없지만 주말엔 테레비 돌리는 게 일이라고요.

암튼^^ 이야기가 엇나갔는데요. 테레비블로그를 하는 저는 그분들에 비해선 테레비 보는 시간이 거의 새발에 피라는 점만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런데다가 최근에 바쁘지 않게 바빠서 테레비 이야기를 거의 포스팅하지 못했습니다. 오늘도 사실은 술자리가 있어서 곧 나가야 합니다.

실은 제가 포항에 전화로다가 고래수육과 육회를 주문했거든요. 이거 환경단체에서 일하는 친구들 들으면 매우 미워할 이야기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환경운동 같은 거 안 하지만, 주변에 꽤 많거든요. 그런 분들. 그런데 환경단체에서 고래고기 먹는 것도 반대할랑가요? 제가 뭘 잘 몰라서….

하여간 그래서 택배로 집으로 배달된 그 고래고기를 가져가기 위해 잠시 집에 들어온 것입니다. 그런데 아들녀석이 생각지도 않게 일찍 집에 들어와 있군요. 화장실에서 일보는 중인 모양입니다. "어? 너 오늘 왜 이렇게 일찍 들어왔냐? 아직 5시도 안 됐는데."

"오늘 시험 쳤잖아. 그래서 일찍 왔다. 아, 잠깐만. 아빠, 이거 휴대폰 밖에다 충전시켜주면 좋겠는데…" 녀석은 휴대폰을 화장실 콘센트에다 꽂아놓고 충전을 시키고 있었던 모양입니다. "아니, 처음부터 거실에서 충전시키지 왜 그걸 들고 드갔는데?"

그러자 녀석이 말합니다. 아참, 대부분 집들이 다 그러리라고 짐작합니다만, 우리집도 화장실과 욕실이 공용입니다. 녀석은 일을 본 후 샤워를 하고 있었습니다. 이 녀석은 언제부턴가 목욕탕에 안 가고 집에서 목욕하길 즐기더군요. "내가 인맥도 없는 찌질인 줄 아나." 

"내가 인맥이 얼마나 많은데. 수시로 전화가 오거든. 그러니까 들고 들어온 거지. 인맥 관리 하려면 늘 신경 써야 된다." 허허~ 인맥이라. 조그만 게 무슨 인맥? 이거 웃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하긴 인맥 관리, 그거 대단히 중요하죠. 사람이 사회적 동물이란 말도 그래서 있는 거 아니겠습니까. 

어쩌면 저도 고래고기 들고 공원으로 나가는 것도 다 인맥 관리 때문 아닐는지요. 몇 명의 인맥이나 모일지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서너 명 올 것 같습니다. 5만원어치 고래 가지고 그들 인맥이 제대로 관리 될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이로써 저도 썰을 줄이고 나갈 준비해야겠군요. 인맥을 위해서. ㅎ~ 

아, 그리고 너무 나무라지 마십시오. 아시는 분은 아시지만 저는 애가 둘인데 하나는 열네 살이고 하나는 열살입니다. 아직 두 아이가 다 제게 반말을 씁니다. 제가 그 표현 그대로 옮겼더니 일전에도 누군가 아, 애 교육부터 똑바로 시키라고 그러더군요. 뭐 그 말씀도 백번 일리가 있는 말씀입니다. 

그러나 저는 그냥 놔둘랍니다. 도둑질하는 것도 아니고, 국민들 등쳐먹는 사기꾼이 된 것도 아닌데 굳이 부모의 훈계를 내세워 분위기를 경색시킬 필요가 있겠나 그런 생각입니다. 다 때가 되면 제자리를 찾아가게되겠죠. 늦고 빠르고의 차이일 뿐. 다만, 그 때가 얼마 안 남았다는 사실이 가슴 아플 뿐이죠. 

그런 저도 가끔 인상을 쓰거나 목에 힘이 들어갈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땐 집안이 아주 썰렁해지죠. 슬금슬금 눈치를 보며 기를 못 펴는 아이들을 보면 순식간에 이거 내가 괜히 목에 힘줬네 하고 후회하게 됩니다. 그러나 장부가 한번 뺀 칼은 결코 쉽사리 넣지 못하는 법, 아시죠? 

확실히 아이들은 동물적인 감각으로 안답니다. 엄마보다 아빠가 더 힘이 세다는 사실. 그래서 엄마 말은 뒤지게 안 듣다가도 아빠의 인상 하나에 시아시가 되는 것입니다. 시아시. 오랜만에 써보는 일본말이네요. ㅋ~ 이런 말 쓰면 안 되는디…. 

시간관계상, 그럼 이만. 모두들 평화롭고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테레비 이야기 대신 쓰는 포스팅이었습니다. 끝.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