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7.25 세상에 보다보다 이런 엉터리 같은 드라마 처음 본다 by 파비 정부권 (1)

내 세상에 드라마 보다보다 이런 엉터리 같은 드라마 처음 본다. 나는 연속극을 한번 보기 시작하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끝까지 본다. 궁금증 때문이다. 아무리 재미없는 드라마라도 일단 보기 시작하면 그 끝을 확인해야 직성이 풀린다. 그러다보니 재미없는 드라마도 억지로 보는 경우도 많기는 하지만 이 드라마는 그 정도가 심해도 너무 심하다. 시나리오도 엉망이지만(도대체 어떻게 이렇게 엉성한 시나리오를 쓸 수가 있는지 보는 내가 한심해서 웃는다), 연출 자체도 말이 아니다. 수십 명의 총잡이들이 포위하고 있는 도접장의 집에서 도접장의 딸을 인질로 잡고 탈출을 시도하는 주인공. 그런데 그 딸이 순순히 자기가 길을 안내하겠다며 앞장을 서고, 그 딸의 등을 총으로 겨누고(인질이니까) 따라가는 주인공. 하하하. 웃기는 것은 이 엉터리 같은 주인공 친구, 자기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수십 명의 총잡이들에게 등을 보이고 천천히(물론 날카로운 눈동자를 굴리며 인질의 등에다 총을 겨누고서) 대문으로 따라 나간다. , 그런데 멍청한 인간들은 대체 뭐하는 거야. 그냥 한방이면 끝나는 것을. 등을 보이고 인질의 뒤를 졸졸 따라가는 멍청한 주인공이나 이걸 그냥 보고 있는 인간들이나…… 후덜덜이다. 그리고 또 하나 웃기는 것은 이 드라마에 등장하는 고종임금이 마치 세종대왕 같은 성군으로 그려지고 있다는 것. 고종임금이 통리기무아문을 방문해 새로운 개화사상 학습에 여념이 없는 관리들을 격려하고 치하하는 모습이 꼭 세종대왕이 열심히 연구에 정진하고 있는 집현전 학사들을 방문 격려하던 모습을 베껴놓은 듯하다. 아무리 드라마라지만 이건 너무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뭐 드라마니까. 그러고 시나리오나 연출의 엉성함이나 무성의도 그냥 뭐 드라마니까. 이상 케이비에스 드라마 조선총잡이에 대한 평이었다. 이걸 보는 내가 한심하기 이를 데 없지만 어쩔 수 없다. 나는 한번 보기 시작한 건 중간에 못 끊는다. 어쨌든 끝은 봐야 하니까. ㅠㅠ  


ps; 그러나 소재는 참 좋은 드라마라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