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08 동이 아들 왕자 금이 여자였어? by 파비 정부권 (28)

중전마마께서 마침내 돌아가셨군요. 바야흐로 장희빈의 말로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장희빈의 모와 장희재는 좋아서 입이 찢어질 듯 하고, 장희빈 또한 체통이 있는지라 감히 입을 찢는 시늉은 못하지만 속으로는 좋아 죽을 지경입니다.

아, 그러나 어찌 알았으리오? 인현왕후가 죽으면서까지 자기를 끌고 갈 줄이야. 인현왕후의 장희빈에 대한 증오가 이토록 대단할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그러고 보면 '여자가 한을 품으면 오뉴월에도 서리가 내린다'는 말이 헛말이 아닙니다.

하긴 뭐 그렇기야 하겠습니까. 아무리 그래도 죽은 귀신이 산 사람을 어찌 할라구요. 다 옛사람들이 할 일 없으니 지어낸 말일 겝니다. 장희빈의 무덤은 인현왕후가 아니라 스스로 판 것이지요. 아마도 이번엔 확실하게 제 무덤자리를 팔 모양입니다.

인현왕후의 장례식 모습(좌), 생전의 인현왕후와 동이.


왜 어린 남자애는 여자들과 같은 차림을 하는 거지?

그러나 뭐 어떻든, 인현왕후가 이렇게 덧없이 죽고 나니 참으로 허망합니다. 인생무상…, 우선 돌아가신 왕후마마를 위해 잠깐이나마 묵념. ^^  그런데 말입니다. 함께 테레비를 보고 있던 우리 딸아이가 그러는군요. 아시는 분은 다 아시지만 딸아이는 이제 열 살이랍니다
.

"아빠. 그런데에… 금이가 여자였어? 쟤는 원래 왕자 아니야? 왕자는 남자잖아."
"무슨 말이고. 당연히 금이는 남자지. 웬 여자 타령이야?"
"아니, 그런데에… 봐라. 금이가 여자처럼 머리에 이상한 저런 거 쓰고 있잖아. 동이처럼."

아, 그러고 보니 그렇군요. 아니 왕자 금의 상복 차림과 여자요 후궁이며 왕자 금의 어머니인 동이의 상복 차림이 똑같군요.

그러고 보니 엄마와 아들이 똑같은 두건을 하고 있군요. 이걸 두건이라고 하는 게 맞는지는 저도 잘... 수건을 머리에 쓰고 거기다 새끼줄 매고 있는 건가?


"어? 정말 그렇네."
"맞제? 남자들은 머리에 관 같은 그런 거 쓰잖아. 모자처럼. 그럼 금이도 그래야 되는 거 아닌가?"
"그런데 금이는 아직 어린애여서 여자들처럼 그런 거 쓰고 있는 거 아닐까?"

그러자 열 살짜리 우리 딸아이, 어이 없다는 듯이 웃으며 말합니다.

"아빠, 그럼 여자들이 전부 어린애들이란 말이가? 하하하, 그건 아니지."

어쨌든 한 번도 생각해보지 않은 문제이긴 하지만, 딸아이의 말을 듣고 보니 꽤 일리가 있습니다. 왜 어린애들과 여자들에겐 같은 상복 차림을 입히는 것일까요? 어쩌면 딸아이 말과 같이 여자들을 어린애처럼 취급하는, 그런 잘못된 사상 탓은 아닐까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천주교식 장례식 모습. 꽃 숫자만 빼면 대충 우리랑 비슷하다.

아이들은 어른들이 보지 못하는 걸 
          신통하게도 보는 눈을 가졌다

저도 열흘 전에 모시고 살던 장인어른 상을 당해 백관 노릇을 했습니다만, 저희 집안은 천주교식으로 장례를 치루었던지라 위에 든 예와 같은 그런 문제는 생기지 않았습니다.

만약 우리도 유교식으로 장례를 치루었다면 저를 뺀 애 엄마와 아들, 딸이 모두 같은 모양의 두건을 썼을 테지요.

아무튼, 아이들의 눈이란 참으로 야무진 데가 있습니다. 우리가 보지 못하는 것을 아이들은 볼 때가 많습니다. 일전에도 소개해드렸습니다만, 우리 아이가 초등학교에 가기 전에는 제 방에 걸려있는 금강산 그림에서 구름 속에 숨어 보이지 않는 아흔여섯 마리의 새를 볼 수 있는 눈을 가졌더랬습니다.

물론 열네 살이 된 이 큰아들은 이젠 더 이상 북한 인민화가 정창모 화백이 그렸다는 금강산에서 구름 속을 나는 아흔여섯 마리의 새를 발견하지 못합니다. 그저 구름 위에 떠 있는 단 세 마리의 새만 볼 수 있을 뿐이지요. 절벽을 타고 떨어지는 물을 보며 "엄마가 보고 싶어 바위가 울고 있나?" 하고 물어 보던 이 아이는 지금은 어떻게 변했을까요? 

머리를 길게 길러 염색하는 것이 소원이던 이 아이는(방학 동안 아이는 소원을 이루었습니다) 제가 서울에 잠시 다녀온 사이 머리를 팍, 그러니까 거의 군인 스타일로 확 밀어버렸더군요. 밤 늦게 집에 돌아와 녀석의 방에 들어갔다가 저는 깜짝 놀라 기절할 뻔 했답니다. 

왜냐구요? 웬 조폭 하나가 침대에 누워 있지 뭡니까? 
                                                                                                   이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