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19 강산에와 함께한 고승하 선생 음악인생 40년 축하공연 by 파비 정부권 (7)
10여 년 전에 고승하 선생의 작곡발표회가 창원 KBS 홀에서 있었습니다. 그때 저는 우리 전통음악과 서양의 클래식이 함께 어우러진 고승하 선생의 음악을 듣는 놀라운 경험을 했습니다. 물론 저의 예술적 무지 탓으로 선생의 음악을 십분 이해할 순 없었지만, 훌륭한 시도였다고 생각했었습니다.

특히 어린이들에 대한 선생의 사랑은 참으로 지극한 것이었습니다. 우리가 늘 어린이야말로 나라의 동량이요 미래라고 이야기 하지만 실천으로 보여주는 이는 그리 흔하지 않습니다. 선생은 바로 그 흔하지 않은 분들 중에서도 매우 훌륭한 어린이의 친구요 선생님이셨습니다. 고승하 선생이 만든 동요를 아름답게 부르는 어린이 예술단 ‘아름나라’는 그래서 선생의 영혼이라고 해도 틀리지 않은 말일 듯합니다.   

공연이 시작되기 전, 우리 딸과 함께 사진을 찍어주신 고승하 선생님.


그리고 2008년 10월 16일, 고승하 선생의 ‘음악인생 40년’과 ‘아름나라 20년’을 축하하는 공연이 마산 3·15 아트센터에서 열렸습니다. 

맨 먼저 나온 이성원은 부드러운 음악으로 청중들의 몸을 촉촉히 적셔주었습니다. 그의 노래는 마치 경양식을 먹기 전에 먹는 스프처럼 달콤하면서도 감미롭고, 그러면서도 발랄했습니다. 뒤이어 나온 80년대 말과 90년대 초반을 달구었던 민중노래패 소리새벽과 김산은 ‘고백’을 노래하며 차가운 밤이슬 내리는 아스팔트 바닥에 앉아 손을 흔들며 노래를 부르던 아련한 추억을 되살려주기도 했습니다. 

바위섬을 부른 대학가요제의 히어로 김원중도 왔습니다. 그의 열창은 여전했습니다. 거의 20년 전 마산 자유수출공단 내 수미다전기 노동조합이 자본철수에 반대해서 파업을 벌이던 현장에 격려차 와서 노래를 불렀던 그도 이젠 많이 늙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그 자리엔 노무현 전 대통령도 있었습니다. 

어두컴컴한 파업현장에서 함께 노래부르고 막걸리를 마셨던 젊은 날의 김원중과 노무현은 모두 훌륭한 우군이요 동지들이었습니다. 그러나 20년의 세월은 많은 것을 변하게 했습니다. 그리고 봄이었던 김원중도 이제 가을의 모습으로 다시 마산에 왔습니다. 이번엔 어두컴컴한 파업현장이 아니라 현대식 건물과 조명이 휘황한 3·15아트센터에서 열리는 기념공연에서 노래를 부르기 위해 왔습니다. 

역시 그는 예나 지금이나 노래를 잘 합니다. 

80년대 대학가요제의 히어로 김원중. 바위섬을 불렀던 그도 이젠 많이 늙었더군요.


그리고 국악가수 이자람 씨도 선생의 노래를 부르기 위해 왔습니다. 젊디 젊은 국악가수를 보니 기분이 아주 좋습니다. 노래도 일품입니다. 국악가수가 동요 같은 노래도 참 잘 합니다. 뒤이어 나온 조태준 씨는 처음 보는 분입니다. 젊은 가수였지만, 노래하는 그의 모습은 너무나 젊어 나도 함께 젊어지는 것만 같았습니다. 

저는 사실 7~80년대의 가수들에 비해 요즘 가수들은 노래에는 별로 신경 쓰지 않고 비디오만 신경 쓴다고 불평을 해대곤 하는데 이 가수는 정말 노래를 잘 했습니다. 마지막에 나온 강산에가 경계를 해야할 가수가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공연 중간에 화상으로 축하인사를 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좋아하는 자우림이 인사를 하더군요. 그래서 부랴부랴 셔터를 눌렀는데 시커멓게 나와 여기 소개하지는 못합니다. 자우림, 정말 노래 잘 하는 가수입니다. 얼굴도 섹시하게 생겼지요. 제가 조금만 젊었으면 서울 한 번 올라가는 건데, 그래도 제가 주제파악 정도는 하고 사니까요. 

김미화, 윤도현도 축하인사 하러 화상에 나왔군요. 김미화 참 똑똑한 여자지요. 한때 코메디 프로 쓰리랑 부부에서 야구방망이 들고 많이 설쳐서 대개 웃긴 여자정도로만 알고 있었는데, 책도 많이 보고 엄청 똑똑한 여자더군요. KBS 「TV, 책을 말하다」란 프로에서 장정일과 MC 하는 걸 보았는데, 정말 유식했습니다. 

노래 다 부르고 집에 간 줄 알았던 강산에가 갑자기 뛰어나와 청줄을 놀래키며 다시 노래를 부르고 있다.


많은 사람들의 축하와 노래로 충만한 기념공연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강산에가 장식했습니다. 그는 역시 대가수였습니다. 넘치는 무대매너도 훌륭했지만, 역시 그의 노래는 우리네 심금을 울려주면서도 편안함을 느끼게 해주는 무엇이 있습니다.

강산에와 고승하 선생과 앞에 출연했던 모든 가수들과 아름나라 어린이 예술단과 철부지들, 그리고 청중들이 모두 일어서서 박수를 치고 흥겨워 하는 속에 고승하 선생 음악인생 40년과 아름나라 20년을 기념하는 공연은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고승하 선생의 음악인생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물론 선생의 영혼이 깃든 어린이 예술단 아름나라도 계속 아름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노래할 것입니다. 나이든 어른들이 만드는 철부지들도 변함없이 아름나라와 사이좋게 놀 것입니다. 

아름다운 나라가 이들의 노력으로 우리 곁에 가까이 왔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최소한 이날 만큼은 우리 모두는 아름다운 나라에 살았습니다.
 
2008. 10. 19.  파비

아래 사진보다 더 많은 분들이 출연했지만, 제 사진 솜씨 탓으로 시커멓게 나오거나 흔들려 여기 싣지 못한 분들이 많습니다. 죄송합니다. 공연은 전체적으로 좀 산만했습니다. 출연팀이 너무 많은 탓이었습니다. 물론 여러분이 선생을 위하는 마음은 알겠지만,  엄선된 구성과 기획이 아쉬웠습니다. 시간도 무려 2시간 반이나 걸렸습니다. 그러나 그 약간의 아쉬움도 마지막 전체 어울림 무대가 완벽히 해소했다고 봅니다. 마지막 무대가 참 좋았습니다. 고승하 선생님도 계속 건강하시고 좋은 작품 많이 내시기 바랍니다.        

어린이를 사랑하는 선생의 뜻을 잘 나타낸 포스터로군요. 제 자리는 앞에서 네 번째 줄, B-45번이었습니다.

'아름나라'와 함께 어울린 나이든 '철부지들'

아름나라 어린이 예술단

국악가수 이자람의 열창

조태준. 대단한 가수였습니다.

청중과 악수하고 있는 강산에. 역시 대가수...

고승하 선생과 부인

가수 이성원이 선생의 딸을 인계하러 왔다는데, 진짜 딸인가?

인사하러 나왔다가 갑자기 상도 받고 꽃다발까지... 상 제목은 저도 모르겠습니다.(알아보니 생명평화상이었군요.)

고승하 선생의 작품을 노래하는 합창단.

그리고 이어 강산에, 이자람과 아름나라와 철부지들, 고승하 선생까지 마구 무대를 어지럽혔습니다.

사자도 한마리 등장했습니다.

공연에 출연한 모든 사람들이 객석의 청중들과 함께 어울림마당을 만들며 대단원을 맺었습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