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16 '추노'속 섹시주모 조미령이 좋은 이유 by 파비 정부권 (11)
남자들은 어떤 여자를 좋아할까?
       반대로 여자들은 또 어떤 남자를 좋아할까?

이다해, 참 미인이죠. 단아한 용모에 빼어난 미모는 그야말로 춘향이가 환생한다면 이다해일 것이 틀림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 정돕니다. 게다가 요염한 기운이 보일 듯 말듯 흐르는 눈웃음까지 보자면 금상첨화가 따로 없습니다. 다른 여종들에 비해 언년이 이다해의 얼굴이 너무 깨끗하고 예쁜 거 아니냐는 비판도 있지만, 미인은 흙 밭에 뒹굴어도 미인입니다.

『추노』에는 미인이 이다해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김하은도 있고, 윤지민도 있습니다. 각 회마다 바뀌며 등장하는 왕손이의 여자들도 실로 미녀들이죠. 거친 남자들만의 세계에서, 그것도 노비들과 노비들을 쫓는 추노꾼들만 득실대는 곳에 그녀들이 없었다면 『추노』가 얼마나 '추'하게 보였을까 하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그러나 제게 가장 큰 즐거움을 주는 미녀는 이다해도 아니고 윤지민도 아닙니다. 제 눈엔 오로지 조미령이야말로 여자 중의 여자로 보입니다. 조미령은 주막집 큰주모입니다. 그녀의 화사한 웃음 아래 어우러진 원색의 치마저고리는 정말 잘 어울립니다. 무수한 사극을 보아왔지만, 이토록 예쁘고 잘 단장한 주모는 본 적이 없습니다.

예전의 주막집 주모들이란 늘 다 떨어진 흑백 치마저고리를 입고 나오는 것이 예사였는데 이번에 나오는 주모는 완전 다릅니다. 주막집 주모가 고관대작들이 드나드는 유곽의 기생 못잖은 미모와 옷차림새를 하고 있으니 처음엔 무척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물론 놀란 것은 주막집 큰주모가 너무 예뻤기 때문이지요. 흐흐~

그러나 다시 생각해보니 『추노』가 보여주는 주모의 모습이 제대로 고증을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주막집 주모라고 해서 다 떨어진 흑백치마저고리를 입고 나오란 법도 없습니다. 오히려 제대로 장사를 하려면 용모가 단정해야겠지요. 또 한양에서 주막을 할 정도면 돈도 꽤 모았을 테니 좋은 옷을 입는 것이 당연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또, 곽정환 감독의 화려한 영상에 큰주모와 작은주모의 화사한 원색 한복이 잘 어울리기도 합니다. 아무튼, 제 눈엔 조미령이 『추노』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인으로 부각됩니다. 물론 아름다운 미모와 살살 흘리는 눈웃음, 원색의 화사한 한복에서 새어나오는 요염함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꼭 그것 때문만은 아니랍니다. 

저는 일전에도 <보석비빔밥, 당신은 어떤 여자를 좋아하세요?>란 포스트에서 '남자가 좋아하는 여자는 어떤 여자일까? 또는 남자가 좋아하는 여자는 어떤 여자일까?' 에 대해 말한 적이 있습니다. 이 이야기는 사실 드라마 『보석비빔밥』의 주인공 궁비취와 서영국이 나눈 대화에서 힌트를 얻어 썼던 이야긴데요.

궁비취가 영국이에게 물어보지요. "어떤 여자가 좋으세요?" 그러자 서영국이 이렇게 대답합니다. "기분 좋게 해주는 여자가 좋지요." 이때 저는 영국이의 대답이야말로 정말 정답 중의 정답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사실 남자들에게 최고 좋은 여자는 기분 좋게 해주는 여자지요. 아마 살다보면 더욱 절실하게 느끼실 겁니다.

아이구~ 망칙스러라. 그래도 최장군은 책만 보고 있네~ 글자가 눈에 들어 올라나.

저는 그 '기분 좋게 해주는' 여자의 전형을 조미령에게서 발견했던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의 최장군은 왜 그렇게 무뚝뚝하기만 한 것일까요? 귀찮아서 그러는 것일까요, 체면 때문에 괜히 점잔을 빼느라 그러는 것일까요?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저 같으면 벌써 만리장성을 쌓아도 열 번은 쌓았을 텐데, ㅋ~

그렇게 친절하고 헌신적이며 열정적인 여인을 마다한다면 그게 어디 사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그런데 큰주모는 왜 그토록 최장군의 그 실팍한 가슴에 안기지 못해 안달일까요? 총은 대길이가 맞았는데 큰주모는 최장군에게 이렇게 말하지요. "험한 일 그만 하세요. 주막 하나만 있어도 먹고사는데는 지장 없는데…. 제가 가슴이 조려 못살겠어요~. 놀라셨을 텐데 제가 닭 한 마리 고아놓을게요~." (이를 보는 대길 왈, "차~ 총은 내가 맞았는데 닭은 왜 최장군을 줘.")  

큰주모는 어찌하다 이렇게 최장군 한정수에게만 홀딱 빠지고 만 것인지. 앗, 그러고 보니 큰주모만 빠진 것이 아니로군요. 작은주모까지 빠졌지요. 왜 여자들은 기골이 든든하고 싸움 잘하고 날래기로 천하에 당할 자가 없는 대길이와 바람기가 충만한 왕손이를 제쳐두고 최장군에게만 그토록 마음을 주는 것인지 모르겠군요.  

실팍한 가슴이야 대길이나 왕손이도 만만지 않은데 말입니다. 『보석비빔밥』에서 영국이 다시 궁비취에게 똑같은 질문을 하자 이렇게 대답했었지요. "편안한 남자가 좋아요." 어떻습니까? 여러분은 주막의 두 주모가 오로지 최장군만을 연모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생각되지 않으십니까? 확실히 최장군은 대길이나 왕손이에 비해 편안한 남자임에 틀림없습니다.

편안하다는 것은 다른 말로 듬직하다고 말할 수도 있겠죠. 그러나 어쨌든 저는 남자이므로 '남자를 기분 좋게 해주는 여자' 주막집 큰주모 조미령이 제일 좋네요. 작은주모도 좋지만, 좀 미련한 것 같아서, ㅎㅎ~ 아무래도 2세를 생각한다면 좀 영리한 여자가 좋지 않겠어요?   
                                                                                                                            블로그  구독+은 yogi Qook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