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02 김탁구, 왜 갑자기 사투리 버리고 서울말 쓰나 by 파비 정부권 (10)

















어린 김탁구가 퇴장하고 청년 김탁구가 등장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어린 김탁구에게 반했던 저로서는 매우 아쉬운 일입니다. 그러나 새로 등장한, 아니 본격적으로 등장한 윤시윤이 진짜 김탁구이니 뭐 그리 불평할 일은 아닙니다. 게다가 생긴 것도 늘씬하니 시원하게 잘 생긴 것이 기분 좋게 생겼습니다.

<김탁구>에는 전광렬, 전인화, 정성모, 정혜선, 장항선 등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베테랑 연기자들이 출연했습니다. 우선 배우들의 연기력만으로 놓고 보자면 하등 손색없는 드라맙니다. 그런데 거기에다 어디서 구해 왔는지는 모르겠지만 이제 처음 카메라 앞에 선다는 어린 김탁구의 연기가 장난이 아닙니다.

새로, 아니 본격 등장한 윤시윤의 연기도 물론 장난이 아닙니다. 어린 김탁구와 큰 김탁구의 연기를 비교하는 것 자체가 웃기는 것이겠지만, 어린 김탁구의 연기가 워낙 능청스러웠던지라…. 윤시윤의 연기는 물이 오를 대로 올랐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오열하며 비통해 할 땐 비통한 대로, 코믹스러울 땐 또 그때대로 자연스럽게 연기하는 모습이 참 마음에 듭니다.

드라마를 보며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저 녀석은 울기도 잘 하고, 웃기도 잘 하고, 놀리기도 잘 하고, 참 못하는 것이 없네. 앞으로 장래가 기대되는 친구야." 그런데 말입니다. 다 좋은데 딱 한 가지 마음에 걸리는 게 있습니다. 어린 김탁구는 분명히 경상도 사투리를 썼는데 왜 큰 김탁구는 서울말을 쓸까요?


서울에서 오래 살아서 서울말을 배워서 그렇게 된 것일까요? 그렇지만 제가 알기로 김탁구 정도의 나이면 아무리 서울말을 배우려고 해도 그게 그렇게 잘 안 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김탁구는 유달리 적응력이 뛰어난 특별한 사람이라서 그게 가능했던 것인지. 아무튼 저로서는 잘 이해가 안 가는 대목입니다.

그리고 저는 어린 김탁구의 사투리가 대단히 마음에 들었거든요. 드라마를 보면 늘 주인공들은 반듯한 서울말을 쓰는 것이 당연한 일처럼 되어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주인공이 경상도 사투리를 쓰니 뭐랄까 신선하다고나 할까, 식상한 서울말보다 훨씬 정감이 가더군요. 사실 전인화가 연기는 잘 하지만 그 딱딱하고 또렷한 서울말은 좀 질리잖아요?

어찌 되었거나 어린 김탁구가 느닷없이 고향 사투리를 버리고 서울말을 쓰는 것이(아무리 12녀의 세월이 흘렀다고 하더라도) 저로서는 이해도 안 되고 기분도 떨떠름하고 그렇습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