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손 석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24 추노, 황철웅이 원손을 죽이려 혈안이 된 이유 by 파비 정부권 (4)
광폭한 살인마로 변한 황철웅, 그에게 어떤 일이?

황철웅, 그는 살인마가 되었습니다. 그의 목표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것밖에는 없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에게 원손 석견을 죽이도록 지시한 좌상 이경식마저도 이젠 그가 부담스럽습니다. 원손을 더 이상 죽일 필요가 없다고 했는데도 황철웅은 이경식의 말에 코웃음을 치며 반드시 석견을 죽이고야 말겠다고 길길이 날뜁니다.


출세를 선택한 황철웅이 장인의 말도 듣지 않는다?

이경식은 조선비를 설득해 변절시키는데 성공했습니다. 관복을 입은 조선비는 혁명 동지들의 명단을 이경식에게 빠짐없이 넘겼지요. 거기엔 수원에 사는 이재준이 있습니다. 그가 아마도 혁명세력의 수장급쯤 되는 모양입니다. 그의 벼슬이 무언지 또는 무엇이었는지는 몰라도 곽한섬이 대감이라고 하는 걸로 봐서 판서 이상입니다.

이경식은 황철웅에게 수원으로 갈 것을 명령했지요. 그러나 철웅은 말을 듣지 않습니다. 그는 월악산으로 가겠다고 합니다. 그곳으로 이대길과 송태하, 그리고 원손이 도망간 것을 알고 있으니까요. 이경식이 "이제 더 이상 원손을 죽일 필요가 없네. 자네가 할 일은 원손을 죽이는 게 아니라 수원으로 가는 것이야", 라고 말하지만 마이동풍입니다.

이경식의 처지에서 보자면 황철웅은 완전히 벽창호로 변했습니다. 도무지 사람의 말을 알아듣지를 못하니 딱하기만 합니다. 물론 황철웅이 월악산 산채를 치러 갔다가 보초를 서던 패거리들을 족쳐서 송태하가 수원을 거쳐 한양으로 향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는 다시 정신을 차려 이재준의 집으로 향하지만 말입니다.

분노의 한 원인을 제공하는 황철웅의 장인 이경식

황철웅, 뇌성마비 장애인인 자기 부인에게 그는 이렇게 말했었지요. "나는 반드시 당신 부친을 밟고 일어설 것이요." 글쎄 이 말은 해석하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어쨌든 이경식보다 윗자리에 반드시 오르고야 말겠다는 의지인 것만은 분명해 보였습니다. 그리고 그 야망을 이경식의 도움 없이 스스로의 힘으로 이루고야 말겠다는 각오가 대단했지요.


이때 황철웅은 출세욕의 화신처럼 보였습니다. 그리고 그에겐 반드시 출세를 해야만 하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황철웅에겐 늙은 어머니가 있습니다. 아마도 그의 어머니는 고생고생 하며 황철웅을 키웠을 것입니다. 그의 어머니에 대한 효심 또한 지극합니다. 원손 석견을 죽이라는 이경식의 밀명을 받아들이게 된 이유에는 그의 어머니에 대한 효심이 크게 작용했을 것입니다. 

황철웅과 송태하 사이에 놓인 불화의 강이 만들어진 이유

그가 출세를 해야 하는 이유가 효심에서 비롯된 것이란 사실로부터 많은 사람들은 그를 측은하게 여기고 있습니다. 동조할 순 없지만 그의 딱한 처지를 이해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원래 황철웅은 명예를 매우 소중하게 여기는 무관이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그는 송태하를 닮았습니다.

늘 앞서가며 좌절을 안겨주는 송태하

그리고 둘은 친구이기도 합니다. 친구요 전우이며 많은 부분 닮기까지 한 두 사람, 그러나 두 사람 사이엔 불화의 강이 커다랗게 가로놓여 있습니다. 이 불화의 강이 만들어지게 된 데에는 두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하나는 앞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황철웅의 출세욕입니다.


그의 출세욕은 한편 어머니에 대한 효심으로부터 나왔지만 나중엔 장인인 좌상 이경식에 대한 분노가 그 욕망을 더욱 부채질하게 됩니다. 그럼 다른 하나는 무엇일까요? 두 사람 사이에 도저히 화해할 수 없을 정도로 깊고 큰 강을 만든 또 다른 하나의 이유, 그것은 바로 질투심입니다. 

어떤 질투심일까? 바로 송태하를 향한 질투심입니다. 송태하는 그와 벗이며 전우였지만 늘 그보다 한수 위였습니다. 무예도 한수 위였지만, 인품이나 덕망, 부하들에 대한 신뢰, 모든 면에서 그는 송태하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이런 질투심이 사실은 명예욕으로부터 나온 것이니 실로 아이러닙니다. 

질투는 분노를 낳고, 분노는 욕망을 낳고, 욕망은 파멸을 낳는다, 대충 어디서 주워들은 이야깁니다. 아마 영화 <스타워즈>에서도 이런 이야기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납니다. 제다이의 스승 요다는 아나킨 스카이워커가 제다이가 될 수 없는 이유에 대해 그를 추천한 콰이곤에게 이렇게 말했지요. 

황철웅을 파멸로 이끄는 것은 명예란 아이러니?

"그의 속에는 두려움이 너무 많아. 그 두려움은 분노를 낳을 것이고, 그 분노는 다시 욕망으로 그리고 다시 파멸로 이끌게 될 거야." 

실제로 아나킨 스카이워커는 나중에 다스 베이더로 변해 제국의 앞잡이가 되어 공화국을 무너뜨리는 데 앞장서게 되지요. 황철웅은 어떻습니까? 그의 속에도 역시 두려움이 가득 차 있습니다. 그 두려움은 슬픔으로부터 오는 것인데, 그것은 그의 어머니로부터 발원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사실 약간 궤변이지만, 명예욕도 마찬가집니다. 이 또한 두려움으로부터 기인하는 것입니다. 두려움을 속에 간직하고서는 진정한 포스에 도달할 수 없다는 것이 제다이의 스승 요다의 생각이었지요. 그리하여, 그래서, 황철웅의 질투와 분노, 욕망 이런 것들이 실은 명예심으로부터 출발한 것이니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이런 말이지요.

그건 그렇고, 그런데 왜 황철웅은 그토록 원손 석견을 죽이는데 혈안이 되어 있을까? 분명히 자기 장인인 이경식이 "이제 더 이상 원손을 죽일 필요가 없다. 이 시점에서 그를 죽이는 것은 오히려 득보다 실이 크다. 그러므로 수원으로 가 이재준을 잡아 역모사건을 완결시키는 게 더 급하다", 라고 가르쳐 주었는데도 말입니다.

글쎄요. 그게 저도 궁금합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것이 의미하는 바처럼 사람이란 대체로 명예심을 지키려던 마음이 무너지면 그 다음 순서는 원래 자신의 명예가 거주하던 곳에 대한 처절한 응징과 새로운 욕망의 대지를 향한 끝없는 질주에 몸을 맡기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요. 요즘 우리 주변에서 그런 모습을 보여주는 사람들이 실제로 많기도 하고요.

요다가 말한 파멸이란 것도 바로 그것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황철웅, 이 사람은 완전 다른 의미의 파멸을 향해, 좀 심하게 말하면 완전히 옆길로 달려가고 있거든요. 도대체 그는 어떻게 된 것일까요? 그가 원손을 죽이는 것은 곧 자기 자신을 스스로 파괴하는 것이란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는 그가 아니겠습니까?

변절자의 전형을 보여준 조선비

황철웅이 미친 듯이 달려가는 이유,

진짜 미쳤을까?

아무리 유배된 원손이라지만 그를 죽이는 것은 평생 역적의 굴레를 덮어쓰는 것이지요. 그러나 원손을 향해 달려가는 그의 두 눈엔 그런 것 따위는 안중에도 없다는 듯이 보입니다. 오로지 그의 심장을 박동 치게 하는 단 하나의 이유는 원손을 죽이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듯이 불나방처럼 달려갑니다.

혹시 그를 덮고 있던 모든 야망이 거꾸로 그 야망들을 불러낸 명예를 되찾아야겠다는 쪽으로 미쳐 변한 것은 아닐까요? 물론 그 명예란 늘 송태하의 그늘에 가리고 이경식에게 상처받았던 질투를 만들어낸 욕망입니다. 살인귀로 변한, 원손 석견과 송태하를 죽이려고 혈안이 된, 미친 듯이 불나방처럼 달려드는 황철웅을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드는군요.  

"경우에 따라서 인간의 질투심이나 명예란 것이 세속적 욕망보다도 더 클 수도 있겠구나." '원래 자신의 명예가 거주하던 곳에 대한 처절한 응징과 새로운 욕망의 대지를 향한 끝없는 질주에 몸을 맡긴' 조선비와는 다른 황철웅의 귀곡성을 들으며 그는 정말 미친 것일까? 이런 생각도 해봤고요. 그냥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왠지는 모르지만.
 
                                                                                                       제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ook!사이판 총기난사 피해자 박재형 씨에게 희망을 주세요. ☜클릭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