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고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09 권영길, SKY대 합격률을 올리자고? 진짜 유감이다 by 파비 정부권 (6)

사진/경남도민일보 주찬우 기자

SKY대 많이 합격하면 창원시민은 행복해지나

권영길은 민주노동당 국회의원이다. 그는 초대 민주노총 위원장 출신으로 창원에서 재선한 나름대로 성공한 정치인이라 할 수 있겠다. 그의 성공 뒤엔 무수한 노동자들의 고난과 헌신과 열망이 있었다. 그래서 그의 성공을 대한민국 진보의 상징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던 것이다.

그런데
권영길이 어제 진보에 폭탄을 던졌다. 4 8오후 2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총선 1주년 보고회에서
일반적으로 집값이 높은 지역, 학원이 많은 지역은 명문대 입학률이 높다지난 3년간 창원의 SKY대 합격률이 전국 86위에 해당하며 100명당 1.24명으로 전국 평균 1.87명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밝히면서 덧붙여 이 분석은 “국회와 정부기관에서 얻은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했기 때문에” 정확하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경남도민일보 9일자 4)

 

이 무슨 황당한 소리인가. 한나라당 의원의 입에서 나온 소리도 아니고 진보정당을 자처하는 민주노동당 의원의 입에서 이런 소리가 나오다니…, 그래서 어쩌자는 것인가? 창원 고교생들의 SKY대(서울대·고려대·연세대) 합격률을 높이기 위해 집값도 올리고 학원 수도 대폭 늘려야 한다는 것인가, 아니면 창원의 집값 수준이나 학원 수에 걸맞게 SKY대 합격률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자는 것인가.

 

이것이 진정 민주노동당의 입장인지에 대하여는 아직 정확하게 알 수가 없다. 그러나 그가 민주노동당 대표까지 역임한 처지라면 발언에 신중을 기했어야 한다. 한편에서는 공교육 정상화와 학교간 서열화 반대를 주장하면서도 지역에 내려와서는 이처럼 인기에 영합하는 태도는 지난 반세기 동안 질리도록 보아왔다.

 

작년에는 민노당 강기갑 대표가 자기 지역구인 사천의 일부 지역민들에게 밀려 광포만 매립 찬성에 서명하는 돌발행동을 연출하기도 했다. 새만금 방조제 공사 중단을 외치던 강기갑 의원이 돌연 자기 지역구의 이기주의에 편승해 갯벌매립에 찬성하는 이중적 태도를 보였던 것이다. 물론 이 사건은 주지하듯 해프닝으로 끝났다.

 

그러더니 이번엔 권영길 의원이다. 그러나 이번 발언은 단순한 해프닝으로 끝날 사안이 아닌 듯싶다. 해프닝으로 치부하기엔 대한민국 교육의 현주소가 너무도 심각한 것이다. 이것이 교육개혁에 대한 민노당의 입장인가. 권영길 의원의 발언은 민노당이 이미 진보정당으로서의 정체성을 상실한지 오래가 아니냐는 지적에 대한 답이라고 보아도 될 것인가.

 

그의 대답을 듣고 싶다. SKY대 합격률을 올리는 것공교육을 정상화하고 학교간 서열을 폐지하는 것이 과연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만약 이에 대한 답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작년 가을 그가 장애인들의 활동보조인예산삭감에 항의한 단식농성을 외면하고 평양 길에 올랐을 때처럼 다시 한번 이런 말을 할 수밖에 없다.

 

정말 유감이다!”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