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9.15 내가 열흘 만에 해고된 사연 by 파비 정부권 (28)

해고됐다. 점심 늦게 먹고 왔다고. 재보니 35분에서 40분 정도 걸렸다. 식당 가는데 5분, 오는데 5분, 밥 기다리는데 5분 쓰면 벌써 15분이다. 나머지 20분으로 밥 먹고 담배 한 대 피고 양치 하고 그러면 대충 딱 맞는 시간이다. 하지만 나가라면 나가야하는 게 피고용자의 운명. 사장에게 물었다.

“시급을 얼마 계산해주실 겁니까?”

“4천원입니다.”

“법정최저임금이 4580원인 걸로 알고 있는데요.”

“봐라, 봐라, 이자 나오네. 이제 드러나는구먼. 나는 이런 사람들은 고대로 대접해줍니다. 내가 생각 좀 할라켔는데, 마음대로 하이소. 노동청에 가서 고발부터 하이소.”

“그럼 4천원 계산해서 얼마나 지급해주실 건가요?”

“아마 한 10만원 될 겁니다.”

작업하다 실수해서 물어내야 할 돈이 25만 원쯤 된단다. 가불금 5만원 빼면 10만원. 새벽 5시에 나가서 오후 6시까지 매일 12시간씩 열흘 동안 일한 보람이 10만원이다. 그러나 여기서 더 빼야 할 게 있다. 출퇴근 거리 20킬로, 리터당 8~10킬로 잡아도, 내 차는 노후돼서 6~7킬로밖에 안 나가지만, 5천원이다. 여기에 인근 식당에서 사먹는 점심값 6천원 빼면 마이너스 1만원 나온다. 결론은 보급대 열심히 했다는 것. 웃기는 얘기 하나.

“자, 사무실 냉장고에 보면 내가 음료수 꽉 사놨습니다이, 초코파이도 있고 빵도 있고 라면도 있습니다. 마음대로 드셔도 됩니다이.”

눈치 보여서 사무실에 마음대로 들어갈 수도 없지만 어쩌다 들어가서 냉장고 문을 열어보았다. 델몬트 포도주스 패트병이 1개, 사이다 패트병이 1개 그리고 기억 안나는 무슨 패트병이 1개 있었는데 내용물이 텅 비었다. 초코파이? 시커먼 것이 어디 컴컴한 구석에라도 숨었나? 신라면이 딱 1개 보였다. 내가 나중에 끓여먹으려고 따로 챙겨놨었는데, 사장 마누라가 그걸 찾다가 안 보인다고 투덜거리다 배고프다며 집으로 갔다. 나중에 양심에 찔려 사장에게 그 말을 했더니 순식간에 안색이 변하는 것이 보였다. 아마 이랬던 것 같다.

“이새끼 아주 나쁜 놈이잖아!”

아무튼 추석 쇠고 나면 노동청에 가게 생겼다. 이분들은 내 편 들어줄까?

ps; 참고로 이 업체 하루 매출이 8천에서 1억이다. 마진율이 그리 높지는 않다고 하지만 아무리 못해도 3%는 될 걸로 보면 3백만 원은 남지 않을까 싶은데... 시급은 4천원이란다. 물론 석 달 동안 장기근속한 젊은 친구가 있었는데 이 친구에게 슬쩍 시급이 얼마냐고 물었더니 자기는 4300원 받는다고 했다. 이 일 잘하는 젊은 친구는 다음 달에 군대에 간다. 아무튼 란닝구가 홀딱 젖을 정도로 하루 종일 후닥딱 후닥딱 뛰어다니면서 전쟁처럼 일하는 이곳에서 짤리고 나니 섭섭하면서도 기분 좋다. 가만 생각하니 어떤 날은 새벽부터 퇴근할 때까지 밥을 한끼도 못먹고 일한 적도 있다. 열흘이 마치 몇 달은 지난 듯 까마득하다. 한때 노동운동을 했고 개중에서도 제일 과격하다는 소리를 들었던 인간이 신세가 참으로 처량하게 됐다. 그저 늙은 게 죄다. ^^

ps2; 위 글은 그냥 페이스북에 끄적거린 내용인데, 앞으로 시간을 내 좀 구체적으로 열흘간의 노가다 일지를 작성할 계획이다. 좀 쪽팔리는 얘기긴 하지만 사람들에게 참고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적을 생각이다. 아마 재미있는 에피소드들이 많을 것이다. 기상천외한 혹은 상식적으로 도무지 납득이 안 되는 이야기들도 있을 것이다. 어쩌면 이 이야기를 적다가 경찰서에 가서 확인을 해야 할 일이 생길지도 모르겠다. 독자들께서는 무슨 소리일까 궁금하실 수도 있겠지만 기다려 보시라.  

ps3; <아래 댓글을 보고 페북에 오늘(9/16) 달았던 이야기를 다시 여기에 첨부합니다>

제가 페북에 올렸던 "열흘만에 해고된 사연"을 블로그에도 그대로 올렸더니 대부분의 공감과 분노의 댓글들 말고도 "님께서도 분명히 잘못한 것이 있어서 그런 것 아니겠냐. 그렇게 큰 업체의 사장 사모가 컵라면 한 개 가지고 툴툴거린다는 게 이해가 안된다"는 식으로 댓글을 쓰신 분도 한분 계셨습니다. 해서 밝히자면...

물론 제가 처음 하는 일이었던 만큼 숙련도가 떨어졌을 수도 있으나... 나이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눈에 띄게 일을 잘한다고 칭찬을 했던 점, 서른서넛 된 업주의 어떤 욕설이나 훈계에도 토 하나 안 달고 꼬박꼬박 예, 예, 하며 순응했던 점(심지어 함께 일하는 20살짜리 한테도 반드시 존대하며 선배 대접 했음), 거의 2, 30대처럼 후닥딱 후닥딱 뛰어다니며 일을 했던 점, 새벽 5시면 꼬박꼬박 일어나 지각 한번 안하고 열심히 다녔던 점, 사모 아버지가 체어맨600을 끌고 와서 화장실 청소가 돼 있니 안 돼 있니, 직원교육 좀 제대로 시키라고 너거 사장한테 가서 말해라니 어쩌니 할 때도 비굴하게 한마디 말도 안 하고 네, 네 했던 점 등에 비추어 그렇게 점심 먹는데 좀 늦었다고-물론 내 계산으로는 가는데 5분 오는데 5분 먹는데 20분 담배피고 좀 쉬는데 5분 해서 딱 맞았지만-해고될 만한 사안은 아니었다고 봅니다.

한마디로 질 잡자는 것이었죠. 몸에 배어 있더군요. 욕설도 질 잡기 위해 하는 것이란 걸 금방 알 수 있었습니다. 옛날 동방항공 한국지사장을 알고 있었는데 그이도 그러더군요. 자기는 절대 직원들하고 동석조차 하지 않는다고. 밥도 같이 안먹는다고. 욕설도 아마 그런 차원이었다고 이해를 합니다. 그래서 서른살 짜리가 환갑이 다가오는 노인 뺨도 때릴 수 있을 정도로 성격형성이 되었던 것일지도 모르지요. 제가 가기 전엔 60 노인이 9일 일하고 그만두었는데-잘린 게 아니고 스스로 걷어치웠다고 그러더군요. 20일 이상 일 안하고 스스로 나가면 급여 안준다고 그러던데 임금은 챙겨줬는지 모르겠네요-식당에서 밥값 누가 낼 거냐고 장부를 들고 오자 전화를 걸어 "니가 처먹은 건 니가 내야지 왜 여기 갖고 오게 만드냐"며 온갖 십원짜리 욕설을 다 하는데 그때 저도 이미 "아, 이거 여기 내가 오래 있을 곳이 못되는군나" 하고 생각은 했죠. 그래서 "집에 가라" 한마디에 "그래 집에 가께" 했던 것입니다. 진짜로 집에 간다며 일어서자 이 젊은 친구는 비겁하게 "형님, 왜 이러십니까? 내가 다 에이스를 만들어 드릴라 그랬던 거 아닙니까? 다시 한번 생각해보이소. 다시 열심히 하겠다 하시면 같이 일하입시다" 그랬는데 5분만 생각하라며 사무실에 혼자 남겨놓고 나간 사이에 이런 사정을 모르던 사모가 들어오더니 에어컨을 꺼버리고 나가더군요. 사무실에 아무도 없어도 하루 종일 틀어놓던 에어컨을. 그래서 혼자 속으로 웃고 말았죠.

하루 매출이 8천, 1억 하는 건 사실이지만 그쪽 업계 마진율이 2~3%밖에 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매입원가, 관리비, 인건비 다 빼고난 순이익을 따지면 하루에 한 2백에서 3백 정도는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만, 아마 대충 제 계산이 맞으리라 봅니다. 아무튼 곧 시간내서 일지 써서 올린 텐데 거기 상세하게 모두 이야기할 생각입니다. 월급날이 매달 10일이라서 다음달 10일에 열흘치 임금이 10만원이 들어올지 13만원이 들어올지 알 수 있으니까 그때 가야 정확한 일지가 나올 수 있지 않을까도 생각되고... 후기까지 포함해서... 시급이 4천원이라고 그랬는데 그것도 내가 법정최저임금 4580원이라 얘기했기 때문에 어떻게 판단하고 계산할지 문제도 있고... 뭐 그렇습니다. 아무튼 양쪽 입술 부르터가면서 일한 결과가 이거였습니다. 일 할 때는 몰랐는데 안 나가니 허리도 아프고 온 만신이 다 쑤시고 아프네요. 좋은 경험 했다고 생각합니다. ^^

Posted by 파비 정부권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