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2.22 문빠와 서민, 진짜 미친 것은 누구일까 by 파비 정부권 (6)

서민은 미친 것이 분명하다. 그러지 않고서야 그 정도의 이력을 가지신 분이 이럴 수는 없는 일이다. 혹자는 특정 인물을 겨냥해 그렇게 말해도 되느냐고 말할지 모른다. 그러나 다수의 일반국민을 지칭해 ‘문빠’라는 딱지를 붙이고 미쳤다고 공개적으로 말하는 사람한테 그럼 뭐라고 해야 하나.



나는 처음에 한국 기자의 폭행 소식을 듣고 분개했다. 미개한 중국놈들이라느니 후진국이라느니 하는 소리가 바로 튀어나왔다. 이것은 생각해보면 어디까지나 내 속에 잠재된 민족주의 근성이라거나 잘 훈련된 애국주의 같은 것이었을 것이다.


사실 나는 어려서부터 조국과 민족을 위해 목숨마저도 초개처럼 버릴 줄 알아야 훌륭한 사람이라는 생각을 주입받으며 자랐다. 아이러니지만, 나이가 들어 운동권 언저리에 놀면서 이른바 학출들이 ‘민족’ ‘자주’ ‘민주’ ‘통일’ 이런 단어들을 소리 높여 외칠 때 바로 감동받았던 것도 그 탓이었으리라.


하지만 나는 곧 ‘아, 이게 아니군’ 하고 깨달았다. 많은 사람들이 “맞아도 싸지” 할 때 “에이, 그래도 그건 아니지” 했던 것이 “아, 이유가 있었군” 하는 쪽으로 생각이 바뀐 것이다. 내 민족주의보다 애국주의보다 더 큰 문제가 있었던 것이다.


“중국경호원 기자폭행 나눌 때 ‘김정숙 여사’는 스카프 나눠”



MBN이 내보냈다는 기사 제목이다. 글쎄 대충 상황은 짐작이 간다. 중국경호원에게 한국기자가 폭행을 당하던 같은 시간대에 다른 장소에서 김정숙 여사는 중국의 작가 한메이린으로부터 스카프를 선물 받았던 모양이다. 한메이린이 한국에 왔을 때 김정숙 여사가 “중국에 가면 꼭 들르겠다”고 약속했던 것이다.


여기에 대해 따로 논평은 필요 없을 것이다. 성인 수준의 지능 정도를 가진 사람이라면 어떤 상황인지 바로 이해가 간다. MBN의 기자는 무작정, 이유 불문하고,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문재인 정권을 비판 아니 비난하고 싶었던 것이다. 한국기자가 폭행당하던 순간 그는 동물적으로 반응했을 것이다. “찬스다!”


그런데 이게 한번이 아니며 어제오늘 일도 아니고 일이년 벌어진 일도 아니란 것이 문제다. 다수의 “맞아도 싸다”는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도 나와 마찬가지로 조국이나 민족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뜨거워지는 사람들일 것이다. 그런데 왜 그랬을까.


그들이 인간성이 나빠서? 천만에. 그들 개개인을 들여다보면 서민 류보다 훨씬 훌륭한 인격을 보유하고 있고 사회에 더 긍정적인 기여를 하며 사는 사람들이 많다. 그럼 그런데도 왜 그랬냐고?


바로 “중국경호원 기자폭행 나눌 때 김정숙 여사는 스카프 나눠” 따위의 오물을 싸지르는 기자들 탓이다. 그러므로 20년 넘게 기자들의 이런 행태를 보아온 네티즌들의 즉자적인 반응을 탓하는 생각 자체가 난센스다. 나는 이 소식을 듣자마자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러니 맞아도 싸다는 소리가 나오는군.”


당연한 귀결인 것이다. 사실 나는 서민이 미쳤는지 안 미쳤는지 모른다. 그가 미치지 않았다면 어떤 소영웅주의적인 도그마에 빠졌을지도 모를 일이다. 사람이 유명해지면 약간의 독단이 생기고 우쭐해지며 세상 모든 사람들이 자그마해져서 깔보게 되는 습성이 생기는 수도 있다.


말이 길어졌다. 우리 동네에 김주완 기자란 분이 있다. 경남도민일보 편집국장을 거쳐 지금은 그 회사 이사로 재직 중이다. 내가 인정하는 몇 안 되는 훌륭한 기자 중 한 사람이다. 그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분기탱천 한마디 남겼다.


“정말 웃긴다. 지가 학자이고 지식인이라면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났는지 연구하고 분석하고 해결방안을 내놓아야지. 익명의 대중을 상대로 가르치고 훈계하고 정신병 진단을 내리고 호통친다. 전형적인 꼰대의 모습이자 있지도 않은 적(풍차)을 향해 돌격하는 돈키호테에 다름 아니다.”


그 몇 시간 전에는 이런 말도 남겼다.


“좀 웃긴다. 과거 '노사모' 정도나 되면 모를까. 아무 조직도 없고 실체도 없고 실명도 없고 얼굴도 없는 그저 익명의 군중일 뿐인 네티즌들에게 '문빠'라는 딱지를 붙인 후, 기를 쓰고 그들의 댓글 하나하나를 걸고 넘어지면서 논박하고 가르치고 굴복시키려하는 이들은 과연 누구인가? 지식인? 좀 배웠다 그거지? 요즘 같은 에센에스 시대에 그런 군중의 일차원적 감정 배설까지 통제하고 바로잡겠다는 발상은 파쇼나 다름없다는 생각이 드는 건 나만의 생각일까.”


그리고 이것은 그 앞에 쓴 글이다. 이렇게 계속해서 자기 심정을 올리는 걸 보면 김주완 기자도 얼마나 황당하고 화도 나고 분개했으면, 오죽했으면 그랬을까.


“사람이 하는 말에는 흔히 과도한 표현이 쓰인다. 자신의 괴로움을 표현하면서 ‘미치겠다’ ‘죽고 싶다’는 예사고, 미운 상대를 향해서는 ‘패 죽여버린다’는 말도 곧잘 쓴다. 


광주항쟁 당시에는 플래카드에 ‘전두환을 찢어죽이자’는 구호가 있었고, 우리가 80년대 학생운동 할 때도 ‘전두환 노태우는 자폭하라’는 구호를 늘상 외치고 다녔다. 병역의무를 위해 할 수 없이 입대하여 데모 진압에 동원된 전경들에게 돌팔매질도 했고, 화염병을 던져 타격을 입히기도 했다. 맞아도 되는 전경은 없지만 우리는 불의한 권력에 저항하기 위해 그렇게 했다.


언론의 악의적인 왜곡보도에 증오심을 가진 일부 네티즌들이 중국에서 폭행당한 기자들에게 ‘맞아도 싸다’는 댓글을 올린 것도 어찌 보면 그런 것이다. 힘없는 개인이 거대한 언론권력을 향해 ‘댓글’이라는 아주 소심한 돌팔매를 던져본 것에 불과하다.


그런데 대학교수라는 사람이 그런 익명의 군중들에게 ‘문빠’라는 딱지를 붙이고 준군사조직인 ‘홍위병’에 비유하며 ‘정신병 환자’라는 진단을 내린다.


이런 식이라면 광주시민이 내건 ‘전두환을 찢어죽이자’는 구호를 빌미삼아 ‘폭도’나 ‘빨갱이’ 딱지를 붙이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가만 이 글을 쓰다 보니 나도 갑자기 ‘문빠’가 된 것 같은 착각에 빠져든다. 퇴근길에 정신병원에라도 들러야 하나. 미리 예약이라도 할까?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