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6.23 복수는 나의 것, 소심하게 사는 게 행복한 길 by 파비 정부권 (1)
  2. 2010.08.19 김탁구, 함정에 빠진 것은 서인숙과 한승재 by 파비 정부권 (1)
페이스북에 김태훈 씨가 올린 글귀입니다.
매우 마음에 들어 옮겨 봅니다.
의미심장하면서도 아주 재미있습니다.
짧은 글 속에 많은 이야기들이 숨어있습니다.  

마음이 넓고 넉넉해지는 것보다
이렇게 소심한 것이
한편 훨씬 행복한 길이기도 하다는 것을...

또는 훨씬 용기있는 일이라는 것을...

생각하면서 저도 그냥 소심하게 살아야겠다,
생각해봅니다.
 
복수는 나의 것! ^^ 흐흐~



우리... 억울한 일 당했으면 꼭 복수하며 살아요~ 다 끌어안지 마시고, 애써 삭히지도 마시고, 자책은 더더욱 마시고, 좀 소심한 거라도 우리 꼭 복수하며 살아요~ 그래야 훌훌 털고 살 수 있잖겠어요? 이 사람 처럼요.^^

"해고 통보를 받은 회사의 IT관리자가 CEO의 PT파일에 포르노 사진을 바꿔 넣어서 복수한 사건이 화제. http://t.co/eSNOlig "

Posted by 파비 정부권
TAG 복수
김미순이 함정에 빠졌습니다. 물론 이 함정은 머리 좋은 한승재가 판 겁니다. 왜 김미순이 나타났다는 사실을 진즉에 알리지 않았냐며 길길이 날뛰는 서인숙을 향해 한승재는 말합니다. "난 당신이 스스로 날 믿어주기까지 기다렸던 것이오." 한승재. 어떨 때 보면 대단하단 생각이 들다가고 참 한심합니다.
 
그는 정말로 자기와 서인숙의 관계가 진실한 사이가 될 수 있다고 믿는 것일까요? 아니면 그는 30여년이 지난 지금도 서인숙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는 것일까요? 극중에서는 아무런 표시도 없으니 그가 기혼인지 미혼인지도 궁금한 대목입니다. 그는 과연 아직까지도 결혼하지 않고 서인숙과 구마준을 위해 충성하고 있는 것일까요?

아무튼 한승재는 서인숙을 위해 단박에 아이디어를 내놓았습니다. 바로 김미순의 아킬레스건, 치명적인 약점, 아들 김탁구를 이용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김미순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수 없으리란 것입니다. 역시 한승재의 예상은 맞았습니다. 김미순에게 전할 메시지는 공주댁을 통해 전하기로 계획을 짰습니다. 


닥터 윤의 조언처럼 김미순은 조심했어야 합니다. 그러나 아들을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김미순은 평정심을 잃었습니다. 그녀는 탁구를 만나기 위해 호랑이굴로 뛰어들어가겠다고 합니다. 닥터 윤이 그것은 한승재가 판 함정일 것이라고 말렸지만 김미순은 듣지 않습니다. 

아들을 잃은 엄마의 마음을 어찌 이해하지 못할까마는 김미순은 경솔했습니다. 이 한 번의 신중하지 못한 처신으로 인해 김미순의 정체만 드러나는 것이 아닙니다. 그동안 스파이 노릇을 해온 공주댁의 정체까지 탄로 나는 것입니다. 이제 공주댁은 스파이로서의 가치를 잃었습니다. 더 이상 김미순은 서인숙과 한승재를 염탐할 수 없게 됐습니다. 

서인숙은 완벽하게 김미순을 함정으로 인도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요? 서인숙이 김미순을 함정에 끌어들여 얻는 것이 무엇일까요? 김미순이 살아있었다는 것을 확인하는 것? 그리고 통쾌하게 비웃어주기라도 하는 것? 그 이상 무엇이 있겠습니까? 서인숙이 판 함정에서 그녀는 얻을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럼 김미순은 이 함정에 빠진 결과로 무엇을 잃게 될까요? 그녀는 그녀를 감싸고 있던 베일을 잃었습니다. 이제 그녀는 더 이상 자신을 숨길 수가 없습니다. 모든 것이 드러나고 말았습니다. 이제 비밀리에 협박편지 따위를 보내 서인숙과 한승재를 불안에 떨게 만들 수도 없습니다.

그러나 김미순은 대신 이제부터 떳떳하게 서인숙과 한승재를 공격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습니다. 더 이상 숨을 필요가 없으니 공공연하게 서인숙과 한승재가 벌인 음모를 파헤칠 수 있으며, 서인숙으로부터 사들인 주식(아직 사들이진 않았던가요? 그러나 어떻든 결국 김미순의 수중으로 들어가겠지요)을 이용해 그녀를 압박할 수 있습니다.
 
결국 함정에 빠진 것은 김미순이 아니라 서인숙과 한승재가 되는 셈입니다. 그들은 은밀하게 김미순의 소재를 파악해 처치할 수 있는 기회를 잃었습니다. 만약 김미순이 정체를 드러내지 않는다면 서인숙과 한승재가 김미순을 아무도 모르게 제거한다고 해도 그 누구도 의심하지 못할 것입니다.


말하자면 그들은,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사람을 죽인 게 되는 것입니다. 아, 사람을 죽인다는 끔찍한 말을 입에 담으니 좀 거북하시다고요? 네, 그럴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미 서인숙과 한승재는 충분히 경험이 있습니다. 그들은 구일중의 어머니이며 서인숙의 시어머니를 죽음에 이르게 한 죄가 있습니다. 

또 한승재는 수차례에 걸쳐 김탁구를 원양어선에 팔아넘겨 다시는 돌아오지 못하도록 만들려고도 했었고(글쎄 이게 무슨 소리였을까 생각해보니, 원양어선에 싣고 먼 바다에다 빠뜨릴 계획 아니었을까 싶네요), 조폭들을 동원해 한강에 빠뜨려 죽일려고 하기도 했었고, 제빵실 폭발사고로 김탁구를 죽일 계획도 세웠습니다.

물론 김미순은 한승재의 계략 때문에 14년 동안 숨어 지내야 했습니다. 마치 죽은 것처럼. 최근까지도 서인숙과 한승재는 그녀가 죽은 걸로 알고 있었습니다. 김미순이 공개적으로 활동하는 이상 제아무리 한승재라도 김미순을 죽일 계획 따위를 섣불리 세울 수 없습니다.

김미순의 존재와 홍여사의 죽음의 비밀을 알고 있는 공주댁이 있고, 김미순의 곁을 지키고 있는 닥터 윤을 비롯한 측근들도 비밀을 알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이제 구일중도 비밀을 알았습니다. 그는 자기 어머니를 죽인 범인들이 서인숙과 한승재를 사실을 눈치 챘습니다. 게다가 얼마 전 교통사고를 위장해 자기를 죽이려 한 것이 한승재란 사실도 깨달았습니다.

이런 와중에 김미순을 양지로 불러낸 것은 한승재와 서인숙의 치명적인 실수로 보입니다. 그들이 백주에 야구방망이와 칼을 들고 설쳐대는 조폭들이 아닌 이상 당당하게 거리를 활보하는 김미순을 어쩌지 못할 것입니다. 어두운 밤을 틈타 김미순을 죽인다고 하더라도, 더 이상 그것은 은밀한 것이 아니게 됐습니다. 


제 생각엔, 김미순을 드러내게 할 게 아니라 숨어있는 김미순을 쥐도 새도 모르게 처치했어야 하는 게 그들이었습니다. 어차피 한승재와 서인숙은 숱한 범죄 경력을 가진 자들입니다. 그런 그들이 한 번 더 야차 같은 범죄를 계획한다고 해서 더 더러워질 것도 없습니다. 그들은 이미 인간으로서의 삶을 포기한 인생들입니다.

그런데 어이없게도 한승재는 그 좋은 머리로 함정을 판답시고 원수의 손에 칼을 쥐어주는 우를 범하고 말았습니다. 그것도 그냥 칼이 아니라 자기 손에 들고 있던 칼을 쥐어주고 만 것입니다. 빈손이 된 한승재와 서인숙, 무얼 가지고 복수의 칼날을 막을 것인지….

그러고 보니, 부전자전. 구마준도 함정을 팠는데, 그 함정에 빠진 김탁구는 어떻게 됐을까요? 기연을 얻었습니다. 코로 냄새를 못 맡게 되고 입으로 맛을 느낄 수 없게 된 탁구, 이젠 손의 감각만으로 빵을 만듭니다. 후각과 미각, 거기에다 이제 섬세한 손의 감각까지 익힌 김탁구.

명실상부한 제빵왕의 길로 한걸음 성큼 다가섰습니다. 
                                                                                                    이블로그가 맘에 들면 구독+신청 Q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