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9.05 김선유총장, "보수진보 아닌 옳은 교육감 돼야" by 파비 정부권

책을 한권 받았다.


‘아이들의 행복한 아침을 꿈꾸며’


좋은 제목이다. 사실 학생인 아이들에게 아침이 행복할리 있을까. 누구에게나 아침은 괴로운 시간이겠지만 특히 아이들에게 아침은 더없이 괴로운 시간일 터이다. 그럼에도 저자는 아이들이 행복한 아침을 맞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


아이들의 행복한 아침을 꿈꾼다니, 그는 어떤 사람일까?


김선유. 이 책을 쓸 당시 그는 진주교육대학교 총장이었다. 출간일이 2014년 2월인 점에 미루어 아마도 그때 교육감 출마를 염두에 두고 나름대로의 교육철학을 담론 형식을 빌려 쓴 책이 아니었을까 짐작된다.


나는 김선유 총장이 어떤 분인지 어떤 인생행로를 걸어왔는지 또 어떤 생각과 비전을 가지고 있는지 잘 알지 못한다. 다만 주변에서 주워들은 말로 “중도보수적 교육계 인사”라는 정도만 알고 있는 정도였다.


중도보수라. 보수면 보수고 진보면 진보지 중도보수는 또 뭐란 말인가. 그렇게 그를 규정한 지인은 “진보가 아닌 그에게 별 관심 없어” 하는 식으로 반응을 보였으므로 좀 뜨악하면서도 의아한 마음이 들었다.


‘음, 교육자에게 혹은 교육행정가에게 보수는 무엇이고 진보는 무엇일까?’


나로 말하자면 블로거공동체의 일원이었던 탓에 권정호 전 교육감도 만나 인터뷰해보았고 현 박종훈 교육감도 만나 인터뷰해보았는데, 사람들은 권 교육감은 좀 보수적(또는 중도보수적)인 사람이고 박 교육감은 진보적인 사람으로 평가하지만, 내 눈엔 결코 그렇게 보이지 않았던 것이다.


어쩌면 반대로 권 교육감이 박 교육감보다 더 진보적인 스탠스를 보였다고 말할 수도 있겠는데, 그 대표적인 케이스가 무상급식 문제이다. 무상급식을 전국 최초로 경남도에 도입한 사람은 권정호 교육감이었다. 그리고 진보교육감이라 불리는 박종훈 교육감은 당시에는 그런 시도에 반대하였던 것이다.


“그때는 왜 반대하셨던 거지요?”


몇 년 전 박종훈 교육감과 블로거간담회가 열렸을 때 까칠한 내가 그렇게 물자, 박 교육감은 “그때는 그렇게(무상급식을 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생각이 바뀌었다”고 답변하며 솔직하게 자신이 잘못 생각하고 있었음을 시인해 보기 좋았던 기억이 난다.


아무튼 그렇다면 중도보수라고 나의 지인이 규정한 김선유 총장은 이 점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었을까? 마침 몇 년 전 펴낸 그의 책 ‘아이들의 행복한 아침을 꿈꾸며’에 그에 대한 그의 단상이 실려 있었다.


‘무상급식, 무상교육의 꿈’


소단원의 제목만 보아도 그의 생각이 무엇인지 확연히 드러난다. 그는 “아이들의 밥을 해결하는 문제가 개인의 호불호나 정치적 이해에 좌우되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이 소단원의 마지막 문장을 읽어본 독자들이라면 누가 진정한 진보이고 무엇이 올바른 보수인지에 대해 고민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무상급식은 수많은 교육복지 정책 가운데 선택지의 하나에 지나지 않았지만, 무상급식을 통해 교육복지에 대한 국민들의 눈높이를 한 단계 확연히 높였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는 것 같다.”


이어지는 ‘대안학교가 딱 대안이다’, ‘역사교과서 논쟁’을 읽다보면 사람들이(물론 일부 진보에 호의를 보이는 분들이겠지만) 왜 김선유 총장을 중도보수로 분류하여 평점을 내리는지 의아해지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그러니까 이 지점에서 섣부르지만 결론을 내리자면 이런 것이 아닐까.


“교육에 진보니 보수니 하는 것은 없다. 오로지 옳은 교육, 바른 행정만이 있을 뿐이다.”


최근 경남 교육계가 일련의 불미스러운 일들로 소란스럽다. 일선 학교 교사와 교장의 부적절한 처신과 발언이 잇따르고 마침내는 여교사의 성추문 사건까지 일어났다. 강원도에서는 교육연수원에 특별호실을 만들어 교육감과 측근들의 사적 전용공간으로 이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러한 사태를 보수니 진보니 하는 잣대로 해석이 가능할까.


여름이 가고 가을이 왔다. 시원한 바람과 더불어 ‘아이들의 행복한 아침을 꿈꾸며’를 첫 페이지부터 차분히 읽어보기로 한다. 보수와 진보를 넘어 옳은 교육행정을 꿈군다는 그의 생각은 무엇일지. 아이들이 즐겨 맞는 행복한 아침이란 또 어떤 것일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