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홍준 씨는 우리 동네 국회의원이십니다. 또 그분은 꽤 큰 산부인과 병원의 원장님이기도 하십니다. 오랜 세월 인술을 펼쳐 오신 훌륭한 분이실 겁니다. 마산이나 창원에 사는 사람들 중 그곳에서 제왕절개로 애를 낳아보신 분도 많으실 겁니다. 그러므로 특별히 교분이 없더라도 사람의 건강과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병원 원장님인데다 국회의원까지 하시는 그분의 고매한 인격과 덕망을 의심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엊그저께 우연히 길을 가다가, 사실은 열차표를 예매하기 위해 마산역에 들렀다가 그 근처에 있는 안홍준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우리 동네 장애인들이 농성 같은 걸 하는 걸 보게 되었습니다. 다가가서 보았더니 농성은 아니었고 의원님을 한 번 만나 면담을 하게 해달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건물 입구는 경찰이 막고 있고 아무도 들여보내주지 않으니 마치 농성하는 것처럼 되고 말았던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 회원들이 한나라당 안홍준 국회의원님 사무실 앞
                       길거리에서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저 뒤에 보이는 카메라는
                       방송국에서 오신 분입니다.  

                       그 위 사진 속에서 고생하는 의경들, 민생치안에나 힘쓰실 일이지 보기에
                       참 안스럽습니다.  - 사진은 제 휴대폰이 찍었습니다.

안홍준 씨는 모두들 알고계신 바와 같이 한나라당 소속 국회의원이며, 국회 보건사회복지분과 위원이기도 하십니다. 또 한나라당에서는 보건복지가족부, 환경부, 노동부, 여성부를 관장하는 정책조정위원장이십니다. 국민의 복지와 인권, 노동문제를 담당하는 매우 요직에 계신 분이십니다.


그런데 최근 한나라당은 복지와 인권을 개악시키는 정책과 법안을 많이 발의하여 국민들로부터 원성을 사고 있습니다. 감세법안을 제출하여 부자들에게는 세금을 깎아주는 정책을 펼치면서 반대로 서민들은 그나마 있는 복지혜택마저도 축소하거나 폐지하겠다고 합니다. 그 중에 하나가 <장애인활동보조인예산삭감>이란 것입니다. 장애인들에겐 활동보조인이 필요한데 그 활동보조인을 확보하는데 필요한 예산을 줄여버리는 것은 장애인들은 아예 집밖으로 나오지 말라는 포고령과 다르지 않은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애인 복지예산을 삭감한 한나라당을 장애인들이 규탄하고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는 대기업들을 위해 세금을 깎아주는 감세법안을 만들더니
                       이번엔 장애인들을 위해서 복지예산을 깎아버리려는 모양입니다. 여튼
                       깎는 걸 대단히 좋아하는 정부입니다.

그러니 장애인들이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당장 활동보조인예산삭감으로 닥치게 될 불편과 고통을 막아내기 위해 어떤 행동을 취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우선 우리 동네의 의사 출신 국회의원으로서 보건사회복지분야에서 활동하고 계신 안홍준 씨를 면담하여 한나라당에 항의서한을 제출하고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이 문제에 깊은 고민과 관심을 갖고 해결하는데 앞장서주시길 바라는 마음에서 모두들 그분의 사무실로 달려갔을 것입니다. 


그러나 마산과 창원의 장애인단체 회원들은 유력한 집권당의 국회의원 사무실에 들어가지도 못하고 건물 입구에서 저지당한 채 도로에서 농성하는 꼴이 되고 말았던 것입니다. 끝내 안홍준 의원은 나와 보지도 않았습니다. 그러다 결국 협상 끝에 세 사람만 건물 2층 사무실에 앉아있던 안홍준 씨를 만나기로 하고 대표로 송정문 씨 등 세 분이 어렵사리 면담을 하고 항의서한을 전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애인 단체 대표인 송정문 씨가 인터뷰를 하고 있습니다. 송정문 씨는
                         MBC라디오 <아구할매>란 프로의 방송작가 출신이기도 하고, 지난 총
                         선에선 한나라당 텃밭이라는 마산에서 진보신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
                         해 14%의 득표를 하기도 했습니다.
             

안홍준 씨는 본래 국회의원이기 전에 의사의 한사람으로서 인간에 대한 깊은 애정이 부족했던 것일까요? 아니면 본래 인술을 펼치던 박애주의자였던 분이 한나라당 국회의원이 되다보니 심성마저도 한나라당스럽게 변모한 것일까요? 장애인들이 화가 나서 민원문제를 들고 자신을 찾아왔다면 버선발로라도 뛰어나와 맞으면서 그들의 애로를 들어보고 해결책을 함께 찾아보는 것이 국회의원으로서, 또 사람을 소중히 여겨야 할 의사로서 가져야 할 자세가 아닐까요? 도대체 무엇 때문에 힘없는 장애인들을 경찰병력까지 배치하며 만나기를 거부하는 것인지 알다가도 모르겠습니다. 그저 항의서한 하나 전달하려는 것 뿐인데도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나던 어르신이 송정문 씨를 알아보고 격려를 해주고 가셨습니다.
                          할아버지 인상이 참 좋으십니다.

평양감사도 제 하기 싫으면 그만이란 말이 있지만, 이런저런 거 귀찮고 싫으시다면 그만두시면 될 일인데 요즘은 옛 속담이 해당되지 않는 모양입니다. 이명박 대통령부터 그러시지만, 이제 우리나라의 높으신 공복들은 더 이상 공복이길 거부하고 군림하는 벼슬아치가 되고 싶으신 모양입니다.


의원님, 부탁드리겠습니다. 민초들이 자꾸 귀찮게 하니 역정도 나시겠지만 그럴수록 밝고 명랑한 얼굴로 즐거운 마음으로 공무에 임해주십시오. 그러면 건강에도 좋을 뿐 아니라 밝은 사회를 이루는데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아울러 아무리 한나라당 의원이시지만 의사출신 국회의원으로서 국민의 복지에 관한 문제에서 만큼은 복지를 절실히 필요로 하는 약한 국민의 편에 서주시길 또 간곡히 부탁드리겠습니다.

2008.9. 12  파비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