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MBC 피디수첩의 김보슬 피디가 결혼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참으로 다행한 일입니다. 일생에 가장 기쁜 결혼식을 했다는데 축하를 해줘야지 참 다행한 일입니다 라고 말하는 게 난센스 같기는 합니다만, 어쨌든 참 다행한 일입니다. 

 

그런데 김보슬 피디의 결혼식장에 불청객들이 나타나 일순 분위기를 긴장시켰다고 하는군요. 검찰 수사관들이었다고 하는데요. , 이런 글을 올리면 또 그러겠지요. 아니 국가 공권력의 정당한 공무집행에 대해 뭔 잔소리가 그리 많습니까? 오라면 오고 가라면 갔으면 그런 일도 없을 거 아니요?

 

허허, 언제부터 이 나라가 오라면 오고 가라면 가는 그런 나라가 됐습니까? 아마 이들은 피디수첩의 다른 피디들을 체포하러 나타난 모양인데요. 맞습니다. 그 사람들이야 원래 직업이 위에서 시키는 대로 잡아오라면 가서 잡아오는 게 밥 먹고 하는 일이라고 이해를 하고 넘어갑시다.

 

그런데 이 직업이란 것이 사람도 참 더럽게 만드는 그런 것이더라 이 말입니다. 사실은 저도 한 이십여 년 전에, 정확하게는 십구 년 전이네요. 경찰이 잡으러 온다고 해서 도망갔던 적이 있는데요. 뭐 도둑질하고 그러다 그런 건 아니고요. 당시 이십 대의 노조간부였던 제가 좀 과격하다고 생각했던 모양이지요.

 

그래서 집에도 못 들어가고 다른 친구 집에 한 며칠 숨어있었거든요. 집에서도 연락이 왔는데 절대 집에 오지 말라고 하더군요. 지금은 돌아가신 우리 어머니가 얼마나 놀라셨을지. 그런데 세상에 이 형사들이란 인간들이 말이죠. 우리 집으로 바로 안 오는 거에요. 제가 당시 노조의 핵심간부고 요시찰이라면 우리 집 정도야 얼마든지 알고 있었겠지요.

 

게다가 주소도 있잖아요? 형사쯤 되시는 분들이 주소보고 집도 못 찾는다는 건 말도 안 되잖아요. 지금이야 창원이란 동네가 번잡해졌지만 그때만해도 도시 수준이 그저 시골 읍내 정도에도 미치지 못했거든요. 제가 사는 동네는 창원에서도 외진 곳이었는데 한 2~30호쯤 되었을까? 아주 작은 동네였지요.

 

우리 동네 하나밖에 없는 슈퍼를 비롯해서 집집마다 제 사진 들고 다 찾아 다니는 거에요. 이분들이. 혹시 이런 사람 어디 사는지 아십니까? 그럼 물론 모르는 사람 빼고 다 알죠. , 이애 저 우에 정 주사 아들내미 아니여? 그때는 남자들끼리는 직업이 무엇이든 서로 존칭으로 주사라고 부르길 즐겼었지요.

 

우리 아버지 어머니는 다니던 직장 관두고 그 길로 짐 싸서 경기도 용인으로 가셨지요. 마침 거기 삼성전자 조경반에 아는 분이 있어서 거기서 일하셨던가 봅니다. 그나마 다행이었지요. 그 동네에서는 도저히 얼굴 들고 살 수가 없더라고 하시더군요. 나중에 하신 말씀이지만 어떻게 그럴 수가 있느냐? 며 매우 분개하셨었지요.

 

우리 아버지로 말씀드리자면 1950 7월 불과 18세의 나이에 참전하신 이래로 3년 동안 특수부대원으로 은성무공훈장 등을 세 개나 받으신 분이거든요. 고지 하나를 지키기 위해 수통에 오줌을 받아 한 달을 버텼다는 이야기 들어보시면 대충 짐작하시겠지만, 그분 성격이 보통 아니거든요. 경상도 말로 ‘아무도 갈블 사람이 없는’ 분이지요.

 

그런 우리 아버지도 동네 창피한 일에는 견딜 수가 없었나 봐요. 도대체 무슨 일인지는 모르지만 경찰들이 잡으러 찾아 다닌다는 자체가 벌써 한 수 기죽고 들어갈 일인데다 당시로서는 매우 동네 부끄러운 일이었을 테지요. 그래서 용인으로 가셨다가 몇 년 후에 다시 돌아오셨지요.

 

그런데 이 경찰들은 우리 동네만 들쑤시고 다닌 게 아니었어요. 제 친구 중에 종길이라고 있는데요. 이 친구가 나중에 결혼식을 하게 됐는데, 통영(당시는 충무)의 한 결혼식장에서 했었지요. 글쎄 그 결혼식장에도 형사들이 하객들 틈에 끼여 앉아 있었다는 거에요. 친구들 말에 의하면 떼거지로 왔었다고 하더군요.

 

그러나 아마 그 정도는 아니었을 거고 한 7~8명 왔었나 봐요. 난리가 났겠지요. 다행히 저는 그 결혼식장에서 한 백여 미터 떨어진 다방에 있었는데요. 세상에서 가장 친한 그 친구의 결혼식은 끝내 참석하지 못하고 말았답니다. 그날 다행히 저는 안 잡혀갔지만, 다른 사람이 연행돼 갔답니다. 노조위원장이었는데요. 곧 나오긴 했지만

 

하여간 그날 결혼식장 시쳇말로 생쇼를 했었던 게지요. 그래도 전언에 의하면 무던한 그 친구는 결혼식 무사히 마치고 신혼여행으로 경주 갔다가 택시를 타고 창녕 부곡온천에 가서 하룻밤 자고 바로 창원으로 돌아왔다고 하더군요. 지금 생각하면 그 친구들한테 너무 미안한 일이지만, 어쩌다 한 번씩 추억담 겸 무용담으로 술안주를 삼지요.

 

이외에도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많지만 너무 많이 하면 재미없으니까 다음에 또 이런 기회가 있으면 하기로 하구요. 제가 나중에 물어보았겠지요. 그 형사반장한테요. 하도 오랫동안 서로 그렇고 그런 사이로 지내다 보니까 나중엔 서로 편한 사이가 되더라고요. 몇 년 세월이 지난 후였는데 그는 이제 은퇴를 기다리는 파출소 소장이었어요.

 

아니, 아무리 그렇지만 그때 왜 그러신 겁니까? 인간적으로 그러시면 안 되는 거 아닙니까? 우리 부모님들이 무슨 죄가 있다고요.

 

그는 이렇게 대답하더군요. 그게 세상이 다 그런 거지. 우리도 먹고 살아야 될 거 아이가.

 

그게 무슨 소린지 그때나 지금이나 잘 이해가 안 되긴 합니다만, 이미 이빨 빠진 늙은 파출소 소장에게 물어 더 무엇 하겠습니까? 그러고 말았지요. 그리고 그 이후 저는 결혼도 했고 아이도 낳았고 그냥 저냥 소시민으로 살고 있습니다. 행복하게 살고 싶습니다만, 그 행복이 뭔지도 잘 모르는 채 그럭저럭 살고 있다고나 할까요?

 

이 글을 마치려는 순간 인터넷 뉴스에 보니 미네르바가 무죄선고를 받고 곧 나올 모양이군요. 이리 되면 검찰은 완전 얼굴에 똥칠하는 거 아니냐 뭐 이런 의견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만. 제 생각엔, 글쎄요, 검찰이나 경찰이나 검사나 형사나 뭐 별다른 게 있을까 싶군요.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짓인데, 무슨 짓인들 못하겠어요?

 

검사들은 그래도 형사들보다는 좀 고상하지 않겠냐고요? 그 점에 대해선 저도 잘 모르겠군요. 하여간 제가 볼 땐 검사나 형사나 다른 것이 있다면 그들이 임용되기 위해 쳤던 시험에서 문제의 난이도가 좀 틀린다는 거 말고는 내세울 게 없는 거 같네요. 여하튼 법원이 판결한 내용을 보니 이렇더군요.

 

박씨가 문제의 글을 게시할 때 그 내용이 허위라고 생각했다고 보기 어렵고, 설사 허위라고 생각했어도 당시 외환시장의 특수성에 비춰 공익을 해할 목적이 있었다고 볼 수 없다.

 

하하. 검사들은 이 내용을 몰랐을까요? 검사는 판사보다 실력이 떨어져서 이런 걸 몰랐을까요? 아니죠. 그들도 다 알고 있었죠. 그렇지만 양심보다는 먹고 사는 게 더 바쁜 것은 형사나 검사나 매 일반이었던 거지요. 미네르바의 변호인 박찬종 변호사도 무죄를 확신했지만 재판부가 이렇게 소신 있는 판결을 해줄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소감을 피력했군요.

 

세상 거꾸로 가는 MB정권하에서는 검찰은 물론 판사의 양심도 믿을 만한 것이 못 된다 이런 뜻이었겠지요. 그런데 판사가 대범하게 소신판결을 했으니 놀랄 만한 일이지요. , 역시 이 대목에서 수구꼴통들이 가만 있으면 재미없죠. 벌써 좌파판사전라도 출신이니 하면서 난리도 아니라는군요.

 

그런데 그 판사님, 정말 전라도 출신인가요? 전라도에 정말 훌륭한 인재들이 많네요. 전라도, 예술만 잘 하는 줄 알았더니 언젠가 이런 얘기를 나누다가 경상도 친구가 그런 말을 하더라고요. 대신 경상도엔 훌륭한 무인이 많이 났잖아! 그래서 누구? 했더니 김유신,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그러더군요.

 

제가 이런 조의 포스팅을 자주 하니까 누군가 댓글 달아 저보고 그러대요. 전라도 깽깽이 좌파라고요. 하이고. 저는 경상도에서 태어나 경상도 땅을 벗어나 살아본 적이 없는 사람인디, 이를 어짤까요잉. 그나저나 그 판사님 확실히 고향이 전라도 맞긴 맞나요? 하도 마음에 안 들면 좌파니 전라도니 해사써리...      파비     

PS; 저녁에 급한 약속(그래봐야 술 약속이지만)이 있어 제대로 수정을 못하고 포스팅하고 나갑니다. 좀 거칠어도 양해를 부탁드림.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