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과의 대화두 번째 포스팅을 위해 박삼동 도의원(새누리당, 경남도의회 부의장)이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했다는 발언의 요지를 열심히 들여다보다 도저히 해독 불능하여 아래와 같이 페이스북에 도움을 요청하였다.


얼마 전 우리나라 장년층의 문자 독해력 수준이 OECD 22개국 중 최하위권인 20위에 랭크됐다는 기사를 봤는데요거의 실질 문맹 수준이라고 하더라고요한글이 그렇게 쉽고 우수한 글인데 어째서 독해능력은 문맹 수준이라는 걸까요아무튼그래서 그런지는 몰라도 저도 아래 말이 도무지 독해가 안 되는데요아래 말이 무슨 뜻인지 아시는 분해독 좀 부탁드립니다진짜로요블로그에 <교육감과의 대화포스팅 하려는데 저 말이 해독이 돼야 진도가 나가겠어요ㅠㅠ 참고로 아래 말씀은 창원 출신 박삼동 경남도의원의 발언이고요부의장이라지요 아마?

지사님교육감이 인면수심도 유분수저렇게 자기중심적으로 감사를 거부하는데, 3040억 원이란 예산을 직무유기라는 오명을 받더라도 포기하십시오.”

특히 뒷부분 말씀이 이해가 안 됩니다무슨 오명을 받는다는 거고 포기할 3040억의 예산은 또 뭔지……. 인면수심도 유분수란 말은 부족하나마 대충 이해는 갑니다어린아이 과자 조르듯 예산은 달라고 떼쓰면서 감사는 안 받겠다는 게 인면수심이란 건데요인과관계의 존재 여부를 떠나 말은 이해가 되는데뒷말이 영~~~~

  

@<경남도민일보> 박삼동 도의원 지역구 학부모들이 1일 석전2동 주민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정질문에서 한 발언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 김민지 기자

그러던 중 페이스북에 여영국 도의원의 다음과 같은 글이 올라왔다.

 

저 지금 울고 있습니다.

도청 교육청 예산심의에서 홍지사의 뜻이 100% 관철되었습니다.


세입에서 급식지원비 257억을 삭감했습니다.

   경남도청에서 교육청에 주겠다고 약속한 급식비 지원비입니다.

세출분야에서 엉뚱한 257억을 삭감했습니다.

  교원인건비교육전문직인건비비정규직인건비신규학교건설비비정규직노조지원비 등   에서 삭감 했습니다.

급식용 세입인 257억을 삭감했으면 세출도 세입 목적에 따라 편성된 급식비지출예산을     삭감해야지 급식지출예산을 그대로 둔채 법정 인건비법정부담금 등 엉뚱한 예산을 삭감    한 것입니다.


무상급식하고 싶으면 인건비 깍아서라도 해라?


  교육청자체예산으로 무상급식을 하라던 홍지사 뜻이 그대로 반영....

  홍지사주장이 그대로 부대의견에 반영되었네요

 

  "무상급식과 관련된 시.군 전입금의 세입결손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제 1회 추경에산편성     시 순세계잉여금 등의 자체 재원으로 세입을 충당하도록 할 것"


반면 도청예산심의는 전혀 다릅니다.

  누리과정 예산은 도 교육청에서 도청으로 예산을 주는데 교육청이 필요한 재원확보를 다     못해서 예산에 일부만 반영했는데 누리과정 세입과 세출 공히 597억을 삭감했습니다.


급식비 지원 여지를 없애 버린 예산심의

  도청 예비비로 편성되었던 급식비원비 257억을 '서민자녀 교육지원과목을 2개 신설하     여 129,128억 각각 편성하였습니다급식비지원대신 서민자녀교육비 직접지원도 홍지     사가 이야기하던 그대로 입니다.


이 모든 과정이 도의원들의 자의적 판단의로 한 결정이라면 누가 믿겠습니까?

이건 박종훈 교육감에 대한 도청의 야비한 보복입니다.

이건 박종훈 교육감에 대한 도청의 야비한 폭력입니다.

이건 행정이 아니라 갑의 야비한 횡포입니다.


정말 우울합니다.

정말 제가 두렵습니다.

제 마음에 도의회는 점점 지워지고 있습니다.


아마도 너무나 분한 마음에 급하게 써내려가 정제되지 않은 글이긴 하나 치밀하게 준비했을 도의원의 도정질의보다 훨씬 이해하기 쉽다. 나는 아직도 독해가 안 된다. 인면수심’, ‘직무유기’, ‘오명…… 이 말들이 의미하는 바는 도대체 무엇일까? 참 어렵다. 

 (계속)


관련포스팅; 박종훈교육감, 인면수심 얼굴이 왜 이렇게 착해? http://go.idomin.com/1068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