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사람은 그래도 산다는 말이 있기는 하지만

실제로 확인하고 나면

그래도 참 야속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옛사람들은

억지로라도 곡도 하고

눈물 젖은 상복도 입고

삼년상도 하고

그랬던 게 아닐까요

허례허식이라 비난하기만 했던

옛사람들의 지혜가

가끔은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Posted by 파비 정부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