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뭐 별로 잘 하는 짓은 아니라는 거 잘 알긴 하지만, 가끔 딸내미한테 장난을 건다. “다리 밑에서 주워 왔다”든지 하는 장난인데 나도 어릴 때 우리 아버지, 어머니한테 많이 당했다. 그럴 때마다 무척 속상했던 기억이 나지만 사람이 배운 대로 한다고 나도 그 모양이다. 어제도 또 그 장난이 치고 싶어졌다. 저녁을 먹고 난 뒤 딸아이 얼굴을 물끄러미 쳐다보다 말한다. 

- (짐짓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사실은 우리는 네 친부모가 아니란다. 네가 갓난아기 때 우리 집 대문 앞에......”
- (순간 다 안다는 듯이 잽싸게 내 말을 끊고는 심각한 표정을 짓더니 딸내미가 말한다) 
“맞아. 나도 할 말 있어. 사실은 나는 아빠 딸이 아니야.” 
(그리고 한숨 한번 쉬고 잠시 뜸을 들인 다음 갑자기 눈을 똥그랗게 뜨더니 큰 목소리로 외치듯 말한다)
“사실은 내~가 니 에에~미다!”

초딩에게 완패했다. ^^


#2. 우리 딸, 아무리 생각해도 재치가 보통이 아닙니다. 지금 저하고 둘이서만 집에 있는데, 제가 심심해서 방금 이런 장난을 했습니다. 거실에서 제 방으로 들어가는 딸내미 앞을 막아서서 나름대로 무섭게 보이도록 인상을 쓰면서 이렇게 했겠지요. 


"으하하하, 나는 귀신이다."

그랬더니 딸내미,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더 요상한 표정을 지으며 이러는 겁니다. 

"으하하하, 나는 무당이다. 귀신아, 물렀거라." 

오늘도 완팹니다. ㅠ.ㅠ
샤워나 해야겠습니다. 덥다 더워. ;;;;;;

'세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 사람은 살아야 하겠지만...  (0) 2013.08.30
바람 같은 고교시절 이야기, 영화 <바람>  (0) 2013.07.20
나 귀신 했더니, 나는 무당이야  (0) 2013.07.17
무제  (0) 2013.06.10
새벽에 하는 괜한 걱정  (3) 2013.03.22
58년 개띠 우리 형  (4) 2013.03.01
Posted by 파비 정부권
TAG